[알림] 815 광복절 및 건국절 청소년 글짓기 최우수작

[알림] 815 광복절 및 건국절 청소년 글짓기 최우수작

misoonz1외 1명
0 개 447 gooddaddynz

안녕하세요? 교민 여러분!


8월 15일에 행사를 하려고 했는데 우한폐렴 때문에 Lock down Level 3가 발표되어서 취소되었다가 지난 일요일 9.28 서울 수복 기념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대사모에서 8.15 광복절(해방절,건국절) 글짓기 대회에서 수상한 학생들에 대해 시상을 했습니다.

장려상 네명과 최우수상 한명 윤태원 학생이 수상했습니다.

그동안 글짓기 내용이 많이 궁금했는데 시상식을 한 다음에 글 내용을 공개한다고 해서 인내하며(?) 기다렸습니다.

들어보니 역시나 최우수상 받을 자격이 되더군요.

낭독도 또박또박 듣기 좋게 잘 했습니다.

우리나라 역사에 대해 열심히 공부한 태원이 자신과 이렇게 훌륭하게 지도해주신 분께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감사드리고 수고가 많으셨어요.^^



8.15 광복절/건국일 글쓰기


최우수상 


윤태원 

Westlake Boys High School


저는 이 글을 쓰기에 앞서 친구들에게 혹시 8월 15일이 무슨 날인지 아느냐고 물어보았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역시 모르더군요. 우리 나라가 회복한날 정도로 만 알고 있더라고요. 아이러니하게 독립운동가들의 노력과 헌신 그리고 희생은 빠싹하게 알면서도 그분들이 무엇을 위해 운동하며 무엇을 성취하셨는지는 자세히 모르더라고요. 사실 이게 정상이죠. 8월 15일을 알리기를 하나 가르치기를 하나, 한국 역사를 제대로 배운 적 없는 저희는 사실 모르는 게 당연합니다. 그래서 저는 저 자신이라도 제대로 알자는 심정에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바로 이 날은 나의 나라 대한민국이 해방을 얻은 날, 나의 나라 대한민국이 자유 민주주의국가로 당당히 선포된 날, 잊어서는 안되는 기쁨의 날, 8월15일. 이날 우리는 35년간 빼앗겼던 자유를 일본으로부터 되찾았고, 3년후 이승만 초대대통령께서 국민이 주인이 되는 민주주의 국가를 세우셨습니다. 저를 포함한 우리 이민2 세대들 사이에서 이 날의 역사와 무게감이 점점 잊혀져 가고 희미해져 가는게 아쉽고 안타깝기만 합니다. 

저는 8.15를 자유의 날이라고 부르고 싶습니다. 나라가 자유를 되찾은 날, 국민에게 투표의 자유와 인권, 성별, 신분, 종교에 자유가 주어진 날, 바로 이 역사적인 날들이 모두 8월 15일입니다. 

광복절이 오면 저는 해방이 기쁘면서도 마음 한구석은 씁쓸함을 감출 수가 없습니다. 수없이 많은 독립 운동가들이 자유를 외치며 한국 뿐만 아니라 중국에서 미국에서 한국을 알렸고 비밀리에 한국의 언어와 국민성을 지키기 위해 하루하루 쫓겨 살았던 위인분들, 그분들이 없었더라면 우리는 어쩌면 벌써 일본에 소속국이 됐을지도 모릅니다. 한국의 정신을 없애려 말과 글을 금지시킨 일본에 저항했던 그분들이 없었더라면 한반도는 이미 일본의 국토가 되었을지도 모릅니다. 그러하기에 저는 우리 독립운동가 분들 한 분 한 분이 너무 존경스럽습니다. 자랑스럽습니다. 하지만 저는 너무 슬픕니다. 이러한 위대한 분들이 목숨을 내걸고 35년동안 싸웠는데도 우리는 계속 졌었습니다. 나라가 힘이 없기에, 일본의 불평등 조약이 체결되었고, 나라가 힘이 없기에 일본의 무력 앞에 제압되었고, 나라가 힘이 없어 종교의 자유를 빼앗기고 일본 신사 앞에 절하기를 강압 받았습니다. 우리나라는 너무 약했습니다. 저는 이러한 한국의 역사가 부끄럽기 짝이 없습니다. 

이승만 초대 대통령께서 기자 시절, 일제강정기 동안에 쓴 조선인의 비참한 기사 하나가 있습니다. 조선 중심부 서울 사거리에서 한 일본인이 앉아서 배를 하나 깎아 먹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지나가던 조선인이 길거리에 침을 뱉었는데 그것의 일부가 일본인에게 튀었습니다. 이것에 분노한 일본인은 그 즉시 자리에서 일어나 그 사람을 과도로 찔렀습니다. 칼에 찔린 손과 배에서 피가 철철 흐르니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와서는 그 두사람을 벌려 놓고 경찰을 불렀습니다. 하지만 이게 무슨 일인지 칼을 찌른 일본인은 집에 가고 칼에 배여 아직 피를 흘리고 있는 조선인이 일본경찰에게 끌려갔습니다. 그 조선인의 억울함을 호소하려 증인들은 병무청에 갔지만 조선 경찰들이 총을 쏘며 일본인의 편을 들었습니다. 이 얼마나 황당한 일입니까? 일본에서도 아니고 조선에서 서울 한복판에서 조선인이 칼에 찔렸는데 어찌 이 사건이 이렇게 처리될 수가 있습니까? 그 일본인의 거만한 태도를 통해 저는 알 수 있습니다, 그들에겐 조선인이 동물만도 못했다는 것을. 1910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인들은 뼛속 깊게 느꼈습니다, 나라가 힘 없음에 서러움을, 가난에 고통을, 핍박에 슬픔을. 다시는 이러한 굴욕을 당하지 않기 위해 우리 선조들은 이를 갈며 나라 살리기에 응했습니다. 

해방 후 망가질 대로 망가진 한국은 처참했습니다. 조선 왕족은 끊겼고 임시정부는 아직 허술하고 모두가 우왕좌왕 했습니다. 그리고 그 당시에 국민들은 다음 왕, 새로운 왕권을 누구를 세울지에 대해 고민하고 토론하고 있었습니다. 네, 그 당시에는 민주주의에 대한 개념은 물론 투표가 무엇인지도 모르는 사람들이 태반이었습니다. 이러한 때에 시대를 앞선 미국 유학파 초대 대통령 이승만께서 외쳤습니다 자유 민주주의 국가를 새워야 한다고. 


이승만 초대대통령께서는 조선 제일의 인재라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수재 중에 수재였습니다. 청년시절 이승만은 6개월만에 영어를 마스터 하고 그후 미국으로 유학을 가 조지워싱턴 대학교 철학 학사, 하버드 대학교 영문학 석사, 프린스턴 대학교 국제법 박사 학위를 순서대로 땄습니다. 이승만은 하루 빨리 조국으로 돌아오려고 공부를 하셨고 불과 5년만에 석사 학사 박사 학위를 마쳤고 이 기간 동안에 학문도 학문 나름대로 배우셨지만 제일 중요하게 미국의 자유 민주주의 사상을 깊게 배우고 오셨습니다. 그리고 국민이 힘이 있고 국민의 목소리가 들리는 굳건한 나라를 새워야 되겠다고 강력히 다짐하셨습니다. 저는 이승만 초대대통령께 너무 감사합니다. 만약에 이분이 천재가 아니셨더라면, 만약에 이분이 미국에 가시지 않았더라면, 만약에 이분이 한성감옥에서 하나님을 만나지 않으셨다면, 정치에 무관하셨더라면 한국이 자유 민주주의 국가로 세워지지 않았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1948년 7월 국민투표때 당선이 되시며 이승만 초대대통령께서는 대한민국을 자유 민주주의국가로 선포하셨습니다. 저는 이렇게 자랑스러운 역사가 있는 건국일이 너무 좋습니다. 

사실 8.15 하면 저는 광복이 먼저 생각납니다. 달력을 보면 빨간 글씨로 ‘광복절’이라 쓰여 있기에 건국일은 자주 까먹고 제 친구들을 물어보면 8월 15일이 건국일인 것을 모르는 친구들이 수두룩합니다. 미국이 가져다 둔 광복은 크게 홍보하고 국민에게 자유가 주어진, 자유 대한민국이 세워진 건국일은 알려지지 않는 것이 저는 의아하고 이상합니다.

이번 글쓰기를 하며 역사를 더욱 꼼꼼히 익히고 부족했던 지식을 채워가며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내가 당연하다고 여기는 자유가 희생과 헌신의 결과인 것을 알아가면 알아갈수록 더욱 고맙고 미안합니다. 이런 말이 있죠, 역사를 모르면 나라가 부패하고 역사가 왜곡되면 나라가 망한다, 누가 한말이죠? 네, 제가 그냥 만든 말입니다. 저는 이렇게 한국의 자랑스러운 역사는 보존되고 더욱 중요하게 이 역사가 널리 올바르게 알려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대한민국은 세계 GDP 순위 12위, 세계 5대 수출국으로 발전했습니다. 자본주의로 선의의 경쟁을 하며 하루가 다르게 눈부신 경제 발달이 현재 진행형입니다. 이러한 대한민국의 기초가, 대한민국의 자유가 바로 8월15일 이 날에 세워졌다는 것을 저는 이제 잊지 못할 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날짜
8978 한인탁구클럽 (뉴마켓)
dklajs| 안녕하세요 한인탁구클럽입니다.이번주 토요일은 탁구장에서… 더보기
조회 765
2020.11.03 (화) 18:29
8977 [오클랜드 한인회] 2020 K-festival 봉사자 및 판매사업체 모…
한인회| 이번 오클랜드에서 한국을 알리는 행사 K-festiva… 더보기
조회 919
2020.11.03 (화) 12:11
8976 아들 생일축하해!
오월의숲| 혁준아 고등학생 마지막 생일축하한다.
조회 2,004
2020.11.03 (화) 09:50
8975 ROREKA 합창단 신규 단원 모집
KeiraKang| NEW ZEALAND ROREKA CHOIR신입단원 모… 더보기
조회 728
2020.11.03 (화) 01:38
8974 뉴질랜드 그린텃밭 무료 모종나눔 (장소변경)
mint772| 안녕하세요.다음카페 모임 뉴질랜드 그린텃밭에서 알립니다… 더보기
조회 2,042
2020.11.02 (월) 21:06
8973 오클랜드장로중창단 크리스마스 공연
우리엔젯컨설팅| St George's Presbyterian Churc… 더보기
조회 738
2020.11.02 (월) 18:23
8972 오클랜드 에서 밴드활동 및 음악활동 원하시는분 참여바랍니다.
BlossomB| 저희는 오클랜드에서 취미로 밴드 및 음악활동을 하고있는… 더보기
조회 830
2020.11.02 (월) 15:26
8971 [초대]월암 정영남 화백 개인전
최명철| Contemporary Korean Fine Arts … 더보기
조회 1,084
2020.11.01 (일) 16:30
8970 Final Open Studio Weekend 안내
wiswin| 안녕하세요? 매년 Auckland Council에서 주… 더보기
조회 934
2020.10.30 (금) 17:14
8969 어린이들을 위한 라이트 파티~!!! (오늘)
앤드류문| <LIGHT PARTY>할로윈 대체 행사인 … 더보기
조회 976
2020.10.30 (금) 10:26
8968 데이트 체험 양봉.
beebiker| 젊은 커플이 오늘밖에 시간이 안된다며 체험 양봉을 신청… 더보기
조회 979
2020.10.29 (목) 07:22
8967 제5회 뉴질랜드 서예대전 개막식 - 24/10/2020
야생초| Mobile version>PC version
조회 502
2020.10.28 (수) 23:22
8966 BNZ 귀하의 비지니스 및 개인 은행업무를 도와드리겠습니다!
BNZ|
조회 981
2020.10.28 (수) 12:01
8965 제4회 2020년 동해 바둑 대축제에 초대 합니다...(한국문화예술원 K…
밥리| 1. 일시 : 2020년 11월 28일(토요일)2. 장… 더보기
조회 457
2020.10.28 (수) 08:32
8964 [오클랜드 한인회] 2020 산타퍼레이드 참가자 모집
한인회| 2020 산타 퍼레이드를 Browns bay 에서 진행… 더보기
조회 915
2020.10.27 (화) 15:22
8963 송년한인 골프대회
재뉴대한골프협회| 교민친선화합을 위한 송년 한인 골프대회가 오는 12월 … 더보기
조회 2,206
2020.10.27 (화) 12:18
8962 커피101 에서 재능 기부 합니다
coffee101| 안녕하세요. 오클랜드 퀸스트리트 ASB 은행건물 3층에… 더보기
조회 1,748
2020.10.27 (화) 10:47
8961 제1회 재뉴대한체육회장배 한인 볼링 대회
Akomg| 교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볼링 대회가 열립니다. 모… 더보기
조회 695
2020.10.26 (월) 15:09
8960 Wallace 아트대회 교민학생 3등수상과 함께 영구 전시되는 영광까지!…
rubylee| Wallace 아트 대회 2020Parnell Coll… 더보기
조회 754
2020.10.26 (월) 14:47
8959 스마트폰 웍숍 성료_ 감사합니다!!
행복누리| 행복누리 세대공감 프로젝트로 실시한 10월 24일 토요… 더보기
조회 476
2020.10.26 (월) 11:36
8958 Killing time! 토요일일상루틴!
오지빵| https://youtu.be/TBEsS-EjmjM
조회 731
2020.10.26 (월) 11:23
8957 동서양 고전,미학을바탕으로 토론
tkim453| 동서양 고전과 미학을 서로 얘기할수 있는 분들을만나고 … 더보기
조회 489
2020.10.26 (월) 11:23
8956 크리스마스 마켓
gabrielle| 시간: 11월 6일 (금요일) 5:30 -7:30 pm… 더보기
조회 1,180
2020.10.25 (일) 21:12
8955 여성회 컴퓨터반, 사진반, 재봉반, 골프반, 영어읽기반, 한국무용반. 장…
NZ한인여성회| 여성회 컴퓨터반, 사진반, 재봉반, 골프반, 영어읽기반… 더보기
조회 1,112
2020.10.25 (일) 07:23
8954 맛있는 참 소주!!!! 금복주!!! 조회 850
2020.10.24 (토) 16:08
8953 112년의 역사, 풍기 인삼 농협 브랜드 ===== 황제의 삼 - 황풍정 조회 830
2020.10.24 (토) 16:06
8952 10월 11월 계약시 1년간 임대료 무료(5년 약정시)!!! 캐논 공식지… 조회 891
2020.10.24 (토) 16:02
8951 여러분 오늘 우리 콘서트에 초대합니다
loveandpeace| 홀리 보이스 (오클랜드 레이디 싱어즈)과 어린이 합창단… 더보기
조회 864
2020.10.24 (토) 11:00
8950 K-festival 2020 전시부스 신청받습니다
Kfestival| 안녕하십니까 교민여러분11월14일 K-festival,… 더보기
조회 990
2020.10.23 (금) 22:39
8949 10월 24일(이번 주 토요일) 한국 가곡과 한국 동요 콘서트에 초대합니…
이드| 홀리 보이스(오클랜드 레이디 싱어즈)과 어린이 합창단2… 더보기
조회 568
2020.10.23 (금) 19:21
8948 크랩 피싱 (Crab Fishing) 무료 체험 및 안전교육 - 하버 스…
프라이머리| ,등록 마감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안전하게 크랩 피싱… 더보기
조회 1,409
2020.10.22 (목) 11:19
8947 청소년 위한 서핑 강습 - 하버스포츠
프라이머리| 하버스포츠와오클랜드익사방지(Drowning Preven… 더보기
조회 784
2020.10.22 (목) 10:57
8946 오클랜드 의과대학에서 췌장질환 연구에 참여하실 일반인 대상자 모집 합니다…
cosmos2013| 안녕하세요 오클랜드 의과대학에서췌장질환연구에참여하실 일… 더보기
조회 1,223
2020.10.22 (목) 09:37
8945 로토루아 아리수(ARISU) 한국 식당 오픈
초록장미|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대표 관광도시 로토루아에 새로운 … 더보기
조회 1,408
2020.10.22 (목) 07:13
8944 "핸드폰으로 말하다" 사진전과 법률세미나에 귀하를 초대합니다!!
NZ한인여성회| 뉴질랜드한인여성회 사진전과 법률세미나에 귀하를 초대합니… 더보기
조회 417
2020.10.21 (수) 20:26
8943 [오클랜드 한인회] 줌바 선생님을 모십니다.
한인회| 커뮤니티 센터에서 줌바를 가르쳐주실 선생님을 모집합니다… 더보기
조회 769
2020.10.21 (수) 14:14
8942 [캠퍼밴 무료체험 이벤트]
yuna| 예전의 6인승. 4인승과 다르게일반차량을 캠퍼밴으로 개… 더보기
조회 1,452
2020.10.21 (수) 13:01
8941 한국어 라임타임 Korean Rhymetime (노스코트 도서관)
schun015| 안녕하세요!10월 22일 목요일부터노스코트 도서관에서매… 더보기
조회 687
2020.10.21 (수) 10:49
8940 재뉴 보성 교우회 모임 안내
무지개| 재뉴 보성 교우회 모임 공지일시 : 2020년 11월 … 더보기
조회 468
2020.10.21 (수) 08:22
8939 [감사합니다] 뉴질랜드 취업과 코로나-19 사태에 관한 조사 설문을 마치…
DrCho| 교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제목 건, 9월 말 공지 이… 더보기
조회 773
2020.10.20 (화) 20:25
8938 지구상 훌륭한 트래킹 코스중 하나 루트번트랙 동행 모집
SouthernNavi| 긴 시간의 격리와 혼동 속에 그래도 벌써 봄이 다가오네… 더보기
조회 952
2020.10.20 (화) 18:06
8937 제1회 재뉴대한체육회장배 한인 볼링 대회
cloth| 누구나 참가 가능하며 많은 경품이 준비 되어 있습니다.… 더보기
조회 534
2020.10.20 (화) 17:15
8936 [엘림크리스천센터] 영어합창 함께 부르기 모임
dldlsaus| 안녕하세요,뭔가 의미있는 일을 하고 찾고 계신 분들영어… 더보기
조회 557
2020.10.20 (화) 15:04
8935 이번 주말 한국 가곡과 한국 동요 콘서트에 오십시요 초대합니다
loveandpeace| 홀리 보이스 (오클랜드 레이디 싱어즈)과 어린이 합창단… 더보기
조회 745
2020.10.20 (화) 10:03
8934 파쿠랑가 시민상담소 (CAB) 무료민원상담
dwbutter| Pakuranga Citizen Advice Burea… 더보기
조회 487
2020.10.20 (화) 10:03
8933 상공인 연합회 임시총회 소식입니다
totalcc| 지난 2010년 10월15일 재뉴 상공인 연합회의 임시… 더보기
조회 648
2020.10.20 (화) 08:22
8932 * 강강술래 단기 과정 *
우리춤|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된 강강술래 춤사위를 배울 수 있는… 더보기
조회 671
2020.10.19 (월) 22:08
8931 이민자 정착 지원 – 한국어 무료 상담
NZInfoNow| 변경된 뉴질랜드 연금 제도가11월 9일부터 시행됩니다.… 더보기
조회 527
2020.10.19 (월) 12:58
8930 오클랜드 한인클럽 테니스 대항전
JunLim| <블록하우스배 테니스대회>드디어 시작하게 되… 더보기
조회 809
2020.10.19 (월) 08:45
8929 타우랑가 RE rally 후기
beebiker| Royal Enfield Rally 가 타우랑가에서 2… 더보기
조회 978
2020.10.19 (월) 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