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섬(탐사)여행IV 얼굴이 화끈거려.... (Earthquakes rock area ) [출처] 남섬(탐사)여행IV 얼굴이 화…

자유인 0 1,513 2016.11.11 18:40

화석은 말한다. (Earthquakes rock area 탐방)

남섬(탐사)여행 IV


이번 여행은 주로 지질탐사 쪽에 무게를 두고 다녔다.

그러다 보니 평소 관광객들이 잘 찾지 않는 곳들을 방문하게 되었다.

그 중 한 곳이 바로 Earthquakes rock area 이다.


<꼭 입구의 안내판을 읽어보시고 입산하시기 바랍니다>

 

<이런 지형은 근처의 Island Cliff 에서 Maori Rock Drawings 까지 이어진다.>

 


<땅(바위)이 꺼지고 무너지고.... 위험하니 조심하라고 입구 안내판에 쓰여있다.>



<Maori Rock Drawings 이 있는 곳>






 

 ***나름 상상의 나래를 또 펼쳐본다***

 

아주 오래 전 대 격변기로 올라간다.

성서에서는 이것들을 노아홍수로 설명한다그것이 맞다 안 맞다 라고 말하고 싶지는 않다.

그렇지만 하나 확실한 것은 대 격변기가 분명 있었다는 것만큼은 믿을 수 밖에 없다.

깊음의 샘이 터지고 하늘의 물층이 쏟아지는 대 격변. 

바닷가 백사장이 강한 압력에 의해 솟아오르고 굳어져 바위가 된 이곳은, 토양을 살펴보니 백사장 모래가 엄청난 압력에 의해 바위가 된 것으로 만지면 푸석푸석하기 이를 데 없다.

한 조개껍질 화석에서는 쉘 원형이 바위에 그대로 박혀있기도 했다.

나중에야 본 것이지만 안내판을 보니 이 바위들이 Limestone(석회석)으로 표현되어 있었다.

그렇지만 내 방식대로 표현해 본다면 이건  sandstone 이라 표현하는 것이 맞을 것 같다.


<내 발에 채인 조개껍질 화석 덩어리: 크기는 A4 size>


이 푸석푸석한 바위들이 깨져서 만들어진 이와 같은 화석덩이가 사진찍느라 분주히 움직이던 내 발에 채였던 것이다. 


​<Whale Fossil: 고래화석인데 뼈가 그대로 있으며 철망으로 보호되고 있다>


이 곳은 앞 편에 올려드린 Clay Cliffs (해안도시인 Oamaru 에서 112km) 의 형성과정과 같은 배경으로,

대 격변으로 인해 솟아오르고 쭈글쭈글해진 (과거의) 해변이 Island Cliff( 해안도시 Oamaru 에서 33km)로

부터 Maori Rock Drawings  까지 이어진다


​<Limestone>

이곳의 토질은 Clay Cliffs 와 같은 드넓은 강변의 돌자갈 밭과는 판이 하게 다르다.

이곳은 지금의 바닷가 해안에서 약 30 km 떨어져 있고 여기서 Clay Cliffs 와는 약 70 km 떨어져 있다.

그러니까 당시의 해변이 당시의 남태평양 판에 의해 약 30km 만큼 밀려 올려졌고 해안에 연해있던 강바닥이 덩달아 밀려 Clay Cliffs 까지 만들어 졌다는 것이다.

이 얼마나 엄청난 대 격변인가상상만 해도 온 몸이 떨린다.


격변은 또 다시 발생한다.

그런 후 그리 오래지 않은 옛날에 이 일대에 엄청난 지진이 일어났고 지반이  급격히 침하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그로인해 이 곳은 갈라지고 깨지고 꺼져 사진에서 보이는 바와같이 폭이 어림잡아 40m-50m 정도나 되는 계곡과 절벽이 만들어졌고 이로인해 땅밑 바위속에 오랜세월 묻혀있던 각종화석들이 세상에 드러난 것이다.


<엄청난 지진으로 땅이 꺼져 내려앉아 형성된 계곡 모습>


여기서 잠깐 다른나라 사례를 한번 보고자 한다.

미국 중서부의 록키산맥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와이오밍 주가 나온다.

그곳은 지대자체가 거의 해발 2000m 나 되는 높은 곳인데 아주 오래전 그곳을 방문했을 때 기념품 점에서 물고기 화석을 팔고 있었다널린 것이 물고기 화석이었다.

설명에 의하면 아주 먼 옛날 이곳은 바다였는데 융기작용으로 인해 이렇게 솟아 올랐고 그래서 여긴 물고기 화석이 많다고 했다이처럼 이와 유사한 지형이 세계 도처에 있는 것이다.

그냥 지나칠 내가 아니지… 그래서 $1 주고 하나 사왔다.

 

 <하나에 $1.00 주고 사온 화석 기념품>

 

생각해보자 만약 물고기가 자연상태에서 죽었다면, 즉 늙어 죽었든 갑자기 죽었든 그냥 죽었다면 절대로 화석이 될 수 없을 것이다다 썩어서 냄새 풍기며 흙으로 돌아갔을 것이다.

즉 화석이 되려면 그 조건이 달라야 한다갑자기 순식간에 땅에 격변이 생겨 물고기가 썩어 없어지기 전에 엄청난 압력으로 갇히고 눌려서 원형이 보존돼야 화석이 될 것이다.

뭐 이런 이야기는 상식이니까 별 흥미 없겠지만 한번 정리해본 것이다.


 ****************************************


그건 그렇다치고 여행 중에 이런 귀한 화석유물이 지질학에 관심이 많은 내 발에 느닷없이 채였다면 그 심정이 어땠을까?

​소장하고 싶은 마음에 당장 비닐봉지에 곱게 싸서 집으로 가져와야 하는 것 아닌가?

한참을 고심했다.

실은 손에 들고 몇 발짝 걸어오다가 내맘에 혼돈이 왔다. 제 자리에 갖다 놓아야 하는 것 아닐까?

아님 가지고 가도 되는 걸까 결국은 제자리에 갖다 놓는 걸로 결정했다.

그렇지만 이것이 또 누군가의 발에 채여 가져 가버리면 어떻게 하나 싶어 다시 한참을 고심했다.

결론이 났다바위틈에 감춰두자.

누군가 지질학에 관심 있는 학도나 더 정밀하게 조사연구 해보고 싶은 사람이라면 쉽게 발견할 수 있는 자리에 감춰 두는 걸로 결론 내었다.  마음이 가뿐했다.

하긴 내가 이것 가져가봐야 집안 어딘가에 놔 뒀다가 내가 죽고 나면 몽땅 쓰레기통으로 다 들어가 없어져 버릴 것이겠기에 그 편이 좋을 것 같아 두고 온 것이다.


또한 누군가 자기 눈에 띄었다고 해서 하나씩 집어가기로 작정한다면 이 나라 산천에 그대로 남아있을 자연보물이 어디 있겠는가? 물론 실정법으로나 양심법으로 가져가선 안 되는 것이리라.

 

< Earthquakes rock area 앞에 펼쳐진 멋진 들판>



그 화석덩이를 놔두고 온 것이 내딴은 크게 인심이라도 쓰고 온 것인양 의기양양하게 입구로 내려와 아무생각없이 올라갈 때 간과하고 갔던 입간판을 자세히 보았다.


허억!  

아니 이럴수가 얼굴이 화끈거리고 부끄러워진다.


<확대해서 입간판의 내용을 자세히 보시기 바랍니다>


입간판을 자세히 보았더니 사진촬영만 허가돼 있는 지역이었다.

당연히 아무것도 가지고 나와선 안 되는 곳.

이 나라는 어디든 들어가기 전 안내판을 반드시 자세히 읽어보고 들어가야 함을 새삼 깨닫는다.



<가는 길>

 Duntroon 에서 비포장 길로 10분 쯤 들어가면 됩니다.

(그저 구경삼아 가신다면 들어가지 마십시오. 관광코스는 아닌 것 같습니다)

 

 

 

[이 게시물은 KoreaPost님에 의해 2016-11-11 18:41:06 칼럼에서 복사 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Total Cleaning & Total Paint
cleaning, painting, 카펫크리닝, 페인팅, 물 청소, 토탈 크리닝 T. 0800157111
동의한의원
환자를 최선을 다해 치료하는 한의원 ,믿음과 신뢰가 있는 한의원 T. 094197582
홍길동투어
뉴질랜드 남북섬 투어 전문 여행사(8/12/23인승 다수 차량 보유)가족, 친지, 모임, 동호인, 신혼여행 및 어학연수팀 등 투어뉴질랜드 여행, 현지 여행사, 홍길동, 남섬, 북섬, 반지의 제왕, 호빗, T. (09)625-6789
번호 제목 날짜
450 독특한 문화여행으로 겨울을...
여행지| 김수동기자| 뉴질랜드 7월, 본격적인 겨울의 한가운데 서 … 더보기
조회 1,044
2017.07.13 (목) 15:57
449 겨울철 스포츠의 꽃, 스키시즌 II
여행지| 김수동기자| 뉴질랜드 겨울의 본격적인 시작으로 겨울 스포츠… 더보기
조회 1,006 | 댓글 1
2017.06.28 (수) 14:44
448 와인 테스팅 투어
여행지| WineTour| 1시간 오클랜드 시티 지역 와인 테스팅 투어 … 더보기
조회 959
2017.06.28 (수) 11:00
447 겨울 스포츠의 꽃, 스키시즌 오픈
여행지| 김수동기자| 6월에 접어 들면서 뉴질랜드 겨울이 본격적으로… 더보기
조회 957
2017.06.14 (수) 19:15
446 젯스타(Jetstar)에서 생일맞이 특별 할인 행사
여행지| 홍길동| 안녕하세요~홍길동 투어입니다!젯스타(Jetst… 더보기
조회 1,807
2017.06.12 (월) 19:30
445 카노히 숲속 펜션
한인숙박| pantion1| 카노히 숲속 펜션 당신만이 즐길수 있는 프라이… 더보기
조회 2,554
2017.06.11 (일) 13:39
444 와이오타푸 간헐천(Waiotapu thermal park)
여행지| 홍길동| 안녕하세요?홍길동 투어입니다.다들 휴일은 잘 … 더보기
조회 2,665
2017.06.07 (수) 12:17
443 뉴질랜드 3대 커피 로스트리 카페 (Coffee roast)
여행지| 홍길동| 1. ALLPRESS Espresso▲ALLP… 더보기
조회 3,712
2017.05.25 (목) 11:05
442 겨울철 안전 여행을 위한 준비
여행지| 김수동기자| 뉴질랜드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비와 바람이 계… 더보기
조회 875
2017.05.24 (수) 13:52
441 굿 아이디어! 퀸즈타운 원반던지기 골프(Frisbee Golf)
여행지| 홍길동| 프리즈비는 원반던지기와 같은 것으로써,퀸즈타운… 더보기
조회 1,225
2017.05.24 (수) 10:18
440 오클랜드 근교 감 따러 가기
여행지| 훼밀리투어| ​오클랜드에도 어느새 가을이 찿아와 공원 곳곳… 더보기
조회 2,254 | 댓글 1
2017.05.15 (월) 22:45
439 안전한 철도 여행으로
여행지| 김수동기자| 남풍과 함께 찬바람이 불어 오면서 뉴질랜드 겨… 더보기
조회 1,838 | 댓글 1
2017.05.10 (수) 11:23
438 [포토뉴스] 퀸스타운의 숨은 보석, Queenstown Hill
여행지| 노영례| Queenstown Hill​!퀸스타운의 숨은… 더보기
조회 1,818
2017.05.02 (화) 22:58
437 가을에 떠나는 가족여행!
여행지| 김수동기자| 깊어가는 가을이 겨울을 향하고 있다. 아름다운… 더보기
조회 1,531
2017.04.26 (수) 14:05
436 퀸스타운 로라네 민박.
한인숙박| Roar| 안녕하세요. 퀸스타운 한인민박입니다. 민박 현… 더보기
조회 3,105
2017.04.17 (월) 19:40
435 가을 감성여행을 떠나자 II
여행지| 김수동기자| 강력한 비 바람이 몰아친 지난 주를 기점으로 … 더보기
조회 1,277
2017.04.12 (수) 16:45
434 타우포 킨록, 키위 팜 스테이
한인숙박| naturallynz| 도시에 사는 분들, 어린 아이가 있는 가족들,… 더보기
조회 2,436 | 댓글 5
2017.03.23 (목) 10:02
433 가을 감성 여행을 떠나자!
여행지| 김수동기자| 아침 저녁, 찬바람이 불어 오면서 여름이 가고… 더보기
조회 1,478
2017.03.22 (수) 16:36
432 더니든, 고딕 양식의 문화유산 도시
여행지| 김수동기자| 뉴질랜드의 여름이 가을로 접어들고 있다. 3월… 더보기
조회 1,526
2017.03.08 (수) 11:40
431 크라이스트처치 민박( 농장)
한인숙박| sooodmnj| 크라이스트처치 셜리쪽에 팜스테이 민박있어요. … 더보기
조회 2,382 | 댓글 3
2017.03.07 (화) 0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