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섬(탐사)여행IV 얼굴이 화끈거려.... (Earthquakes rock area ) [출처] 남섬(탐사)여행IV 얼굴이 화…

자유인 0 1,563 2016.11.11 18:40

화석은 말한다. (Earthquakes rock area 탐방)

남섬(탐사)여행 IV


이번 여행은 주로 지질탐사 쪽에 무게를 두고 다녔다.

그러다 보니 평소 관광객들이 잘 찾지 않는 곳들을 방문하게 되었다.

그 중 한 곳이 바로 Earthquakes rock area 이다.


<꼭 입구의 안내판을 읽어보시고 입산하시기 바랍니다>

 

<이런 지형은 근처의 Island Cliff 에서 Maori Rock Drawings 까지 이어진다.>

 


<땅(바위)이 꺼지고 무너지고.... 위험하니 조심하라고 입구 안내판에 쓰여있다.>



<Maori Rock Drawings 이 있는 곳>






 

 ***나름 상상의 나래를 또 펼쳐본다***

 

아주 오래 전 대 격변기로 올라간다.

성서에서는 이것들을 노아홍수로 설명한다그것이 맞다 안 맞다 라고 말하고 싶지는 않다.

그렇지만 하나 확실한 것은 대 격변기가 분명 있었다는 것만큼은 믿을 수 밖에 없다.

깊음의 샘이 터지고 하늘의 물층이 쏟아지는 대 격변. 

바닷가 백사장이 강한 압력에 의해 솟아오르고 굳어져 바위가 된 이곳은, 토양을 살펴보니 백사장 모래가 엄청난 압력에 의해 바위가 된 것으로 만지면 푸석푸석하기 이를 데 없다.

한 조개껍질 화석에서는 쉘 원형이 바위에 그대로 박혀있기도 했다.

나중에야 본 것이지만 안내판을 보니 이 바위들이 Limestone(석회석)으로 표현되어 있었다.

그렇지만 내 방식대로 표현해 본다면 이건  sandstone 이라 표현하는 것이 맞을 것 같다.


<내 발에 채인 조개껍질 화석 덩어리: 크기는 A4 size>


이 푸석푸석한 바위들이 깨져서 만들어진 이와 같은 화석덩이가 사진찍느라 분주히 움직이던 내 발에 채였던 것이다. 


​<Whale Fossil: 고래화석인데 뼈가 그대로 있으며 철망으로 보호되고 있다>


이 곳은 앞 편에 올려드린 Clay Cliffs (해안도시인 Oamaru 에서 112km) 의 형성과정과 같은 배경으로,

대 격변으로 인해 솟아오르고 쭈글쭈글해진 (과거의) 해변이 Island Cliff( 해안도시 Oamaru 에서 33km)로

부터 Maori Rock Drawings  까지 이어진다


​<Limestone>

이곳의 토질은 Clay Cliffs 와 같은 드넓은 강변의 돌자갈 밭과는 판이 하게 다르다.

이곳은 지금의 바닷가 해안에서 약 30 km 떨어져 있고 여기서 Clay Cliffs 와는 약 70 km 떨어져 있다.

그러니까 당시의 해변이 당시의 남태평양 판에 의해 약 30km 만큼 밀려 올려졌고 해안에 연해있던 강바닥이 덩달아 밀려 Clay Cliffs 까지 만들어 졌다는 것이다.

이 얼마나 엄청난 대 격변인가상상만 해도 온 몸이 떨린다.


격변은 또 다시 발생한다.

그런 후 그리 오래지 않은 옛날에 이 일대에 엄청난 지진이 일어났고 지반이  급격히 침하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그로인해 이 곳은 갈라지고 깨지고 꺼져 사진에서 보이는 바와같이 폭이 어림잡아 40m-50m 정도나 되는 계곡과 절벽이 만들어졌고 이로인해 땅밑 바위속에 오랜세월 묻혀있던 각종화석들이 세상에 드러난 것이다.


<엄청난 지진으로 땅이 꺼져 내려앉아 형성된 계곡 모습>


여기서 잠깐 다른나라 사례를 한번 보고자 한다.

미국 중서부의 록키산맥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와이오밍 주가 나온다.

그곳은 지대자체가 거의 해발 2000m 나 되는 높은 곳인데 아주 오래전 그곳을 방문했을 때 기념품 점에서 물고기 화석을 팔고 있었다널린 것이 물고기 화석이었다.

설명에 의하면 아주 먼 옛날 이곳은 바다였는데 융기작용으로 인해 이렇게 솟아 올랐고 그래서 여긴 물고기 화석이 많다고 했다이처럼 이와 유사한 지형이 세계 도처에 있는 것이다.

그냥 지나칠 내가 아니지… 그래서 $1 주고 하나 사왔다.

 

 <하나에 $1.00 주고 사온 화석 기념품>

 

생각해보자 만약 물고기가 자연상태에서 죽었다면, 즉 늙어 죽었든 갑자기 죽었든 그냥 죽었다면 절대로 화석이 될 수 없을 것이다다 썩어서 냄새 풍기며 흙으로 돌아갔을 것이다.

즉 화석이 되려면 그 조건이 달라야 한다갑자기 순식간에 땅에 격변이 생겨 물고기가 썩어 없어지기 전에 엄청난 압력으로 갇히고 눌려서 원형이 보존돼야 화석이 될 것이다.

뭐 이런 이야기는 상식이니까 별 흥미 없겠지만 한번 정리해본 것이다.


 ****************************************


그건 그렇다치고 여행 중에 이런 귀한 화석유물이 지질학에 관심이 많은 내 발에 느닷없이 채였다면 그 심정이 어땠을까?

​소장하고 싶은 마음에 당장 비닐봉지에 곱게 싸서 집으로 가져와야 하는 것 아닌가?

한참을 고심했다.

실은 손에 들고 몇 발짝 걸어오다가 내맘에 혼돈이 왔다. 제 자리에 갖다 놓아야 하는 것 아닐까?

아님 가지고 가도 되는 걸까 결국은 제자리에 갖다 놓는 걸로 결정했다.

그렇지만 이것이 또 누군가의 발에 채여 가져 가버리면 어떻게 하나 싶어 다시 한참을 고심했다.

결론이 났다바위틈에 감춰두자.

누군가 지질학에 관심 있는 학도나 더 정밀하게 조사연구 해보고 싶은 사람이라면 쉽게 발견할 수 있는 자리에 감춰 두는 걸로 결론 내었다.  마음이 가뿐했다.

하긴 내가 이것 가져가봐야 집안 어딘가에 놔 뒀다가 내가 죽고 나면 몽땅 쓰레기통으로 다 들어가 없어져 버릴 것이겠기에 그 편이 좋을 것 같아 두고 온 것이다.


또한 누군가 자기 눈에 띄었다고 해서 하나씩 집어가기로 작정한다면 이 나라 산천에 그대로 남아있을 자연보물이 어디 있겠는가? 물론 실정법으로나 양심법으로 가져가선 안 되는 것이리라.

 

< Earthquakes rock area 앞에 펼쳐진 멋진 들판>



그 화석덩이를 놔두고 온 것이 내딴은 크게 인심이라도 쓰고 온 것인양 의기양양하게 입구로 내려와 아무생각없이 올라갈 때 간과하고 갔던 입간판을 자세히 보았다.


허억!  

아니 이럴수가 얼굴이 화끈거리고 부끄러워진다.


<확대해서 입간판의 내용을 자세히 보시기 바랍니다>


입간판을 자세히 보았더니 사진촬영만 허가돼 있는 지역이었다.

당연히 아무것도 가지고 나와선 안 되는 곳.

이 나라는 어디든 들어가기 전 안내판을 반드시 자세히 읽어보고 들어가야 함을 새삼 깨닫는다.



<가는 길>

 Duntroon 에서 비포장 길로 10분 쯤 들어가면 됩니다.

(그저 구경삼아 가신다면 들어가지 마십시오. 관광코스는 아닌 것 같습니다)

 

 

 

[이 게시물은 KoreaPost님에 의해 2016-11-11 18:41:06 칼럼에서 복사 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Blindsmith NZ Ltd
blind, blinds, 블라인드. 윈도우, window, 베니시안 블라인드, 우드 블라인드, PVC 블라인드, 롤러 블라인드, 블럭아웃 블라인드, 터멀 블라인드, 선스크린 블라인드, 버티컬 블라인드, Venetian blinds, wood T. 09 416 1415
조앤제이 & 조대형 회계사/세무사
이민 비자전문 컨설팅 회계 세무 세무신고 회계사 GST 소득세 T. 093361155
미드와이프 김유미 (Independent Midwife YOOMI KIM)
임신, 출산, 출산후 6주 신생아와 산모의 건강 관리를위해 함께 하는 미드와이프 김 유미 T. 021 0200 9575
번호 제목 날짜
461 활력을 느끼는 봄 여행으로
여행지| 김수동기자| 9월 중순으로 접어들었지만 아직은 겨울의 기운… 더보기
조회 743
2017.09.27 (수) 18:00
460 이번 방학에 벚꽃보러 킨록에 놀러오세요~
여행지| naturallynz| 벌써 아이들 방학이네요 :)뭘할까 고민되시죠?… 더보기
조회 779
2017.09.27 (수) 12:18
459 북섬에 있는 굴 양식장 Clevedon Coast Oysters
여행지| 홍길동| 북섬에 있는 굴 양식장 Clevedon Coa… 더보기
조회 2,293 | 댓글 2
2017.09.20 (수) 13:35
458 활력을 느끼는 봄 여행을 떠나요
여행지| 김수동기자| 9월로 접어들면서 확연한 봄 소식이 들린다. … 더보기
조회 784
2017.09.13 (수) 10:53
457 [오클랜드 맛집] 앵거스 스테이크 (Angus Steak House)
여행지| 홍길동| 안녕하세요~ 홍길동 투어입니다.뉴질랜드 인구보… 더보기
조회 3,252 | 댓글 2
2017.09.05 (화) 12:43
456 오클랜드 항구에서 즐기는 젯트보트
여행지| 훼밀리투어| Auckland Adventure Jet Pi… 더보기
조회 1,100 | 댓글 1
2017.08.25 (금) 08:53
455 대 자연의 어드벤처, 동굴탐험
여행지| 김수동기자| 길었던 겨울이 떠날 준비를 하며 어느덧 봄이 … 더보기
조회 1,018
2017.08.23 (수) 17:17
454 오클랜드에서 겨울 여행을 II
여행지| 김수동기자| 여행을 즐기는 사람들은 계절의 묘미를 잘 알고… 더보기
조회 1,187
2017.08.09 (수) 11:32
453 VJ특공대, 뉴질랜드 출동!
여행지| 홍길동| 안녕하세요! 홍길동 투어입니다^^KBS의 대표… 더보기
조회 2,909 | 댓글 1
2017.07.27 (목) 15:00
452 겨울 여행을 오클랜드에서...
여행지| 김수동기자| 뉴질랜드의 겨울이 정점에 있다. 여행을 즐기는… 더보기
조회 1,688
2017.07.26 (수) 18:10
451 정글의 법칙, 뉴질랜드의 최북단에 서울을 새기다
여행지| 홍길동| 안녕하세요! 홍길동 투어입니다^^정글의 법칙 … 더보기
조회 2,726 | 댓글 1
2017.07.17 (월) 15:13
450 독특한 문화여행으로 겨울을...
여행지| 김수동기자| 뉴질랜드 7월, 본격적인 겨울의 한가운데 서 … 더보기
조회 1,083
2017.07.13 (목) 15:57
449 겨울철 스포츠의 꽃, 스키시즌 II
여행지| 김수동기자| 뉴질랜드 겨울의 본격적인 시작으로 겨울 스포츠… 더보기
조회 1,036 | 댓글 1
2017.06.28 (수) 14:44
448 와인 테스팅 투어
여행지| WineTour| 1시간 오클랜드 시티 지역 와인 테스팅 투어 … 더보기
조회 991
2017.06.28 (수) 11:00
447 겨울 스포츠의 꽃, 스키시즌 오픈
여행지| 김수동기자| 6월에 접어 들면서 뉴질랜드 겨울이 본격적으로… 더보기
조회 1,091
2017.06.14 (수) 19:15
446 젯스타(Jetstar)에서 생일맞이 특별 할인 행사
여행지| 홍길동| 안녕하세요~홍길동 투어입니다!젯스타(Jetst… 더보기
조회 1,909
2017.06.12 (월) 19:30
445 카노히 숲속 펜션
한인숙박| pantion1| 카노히 숲속 펜션 당신만이 즐길수 있는 프라이… 더보기
조회 2,741
2017.06.11 (일) 13:39
444 와이오타푸 간헐천(Waiotapu thermal park)
여행지| 홍길동| 안녕하세요?홍길동 투어입니다.다들 휴일은 잘 … 더보기
조회 2,929
2017.06.07 (수) 12:17
443 뉴질랜드 3대 커피 로스트리 카페 (Coffee roast)
여행지| 홍길동| 1. ALLPRESS Espresso▲ALLP… 더보기
조회 3,934
2017.05.25 (목) 1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