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성공과 실패의 관건(1) - 비즈니스 매매계약서 작성

하병갑 0 879 2017.01.10 16:53

새로 비즈니스를 시작하면 우선 비즈니스 자체와 가게를 넘겨받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비즈니스 매매계약서와 상업용 임대차계약서의 올바른 작성이 결국 그 비즈니스의 성공과 실패를 가르는 관건이 된다. 

 

이번 호는 비즈니스 매매계약서 작성시 유의할 점들을 게재하고, 다음 호에는 상업용 임대차계약서 작성시 유의할 점들을 게재할 예정이다.

 

영문 ‘표준’ 비즈니스 매매계약서 사용해야 

 

비즈니스 구매를 위해 1-2장의 한글 계약서를 작성해 계약금이나, 심지어 잔금까지 치른 후에 아래의 여러 가지 문제로 분쟁이 발생하면 해결에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돼 결국 세입자가 권리를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 임대차 계약을 양도받지 못한 경우 

▶ 인수일에 확인결과 전 주인이 시설물을 철거해 간 경우

▶ 매상이 전 주인이 말한 것 보다 훨씬 낮은 경우

▶ 직원이 갑자기 그만두더니 맞은편에 직접 동종 사업체를 낸 경우 

▶ 관련 라이선스없이 무자격 영업을 했거나 그로 인한 벌금이 연체된 경우 

▶ 시청으로부터 현재 영위업종의 부적합 건물로 판정 받은 경우 

 

따라서, 비즈니스 매매계약은 반드시 오클랜드 지방변호사협회(ADLSI)와 뉴질랜드 부동산중개사협회(REINZ)가 승인한 영문 ‘표준’ 비즈니스 매매계약서(Agreement for Sale & Purchase of a Business, 4th ed. 2008(3))를 사용할 것을 적극 권한다. 

 

구매가격의 결정 - 권리금과 시설비 구성비율이 중요

 

표준 매매계약서상 구매가격은 (1) 시설비(tangible assets) (2) 권리금(intangible assets - 주로 goodwill), 그리고 (3) 재고(stock in trade)로 구성된다. 

 

하지만, 같은 구매가격이라도 시설비와 권리금의 구성비율에 따라 비즈니스 이익이 달라지므로 유의해야 한다.

 

유형(고정)자산인 시설비는 매년 감각상각으로 비용처리가 가능한 반면, 무형자산인 권리금은 감가상각이 안 된다. 따라서, 같은 구입가격이라도 권리금이 낮을수록 (반대로, 시설비가 높을수록) 구매자에게 유리하다. 

 

한편, 할부로 구입했거나 빌린 시설물은 판매자의 자산이 아니므로 구매자는 매매계약서상의 고정자산 목록(Schedule1)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재고(stock)의 인수 - ‘최대 상한범위(%)’가 중요

 

재고조사는 인수일(settlement date) 당일 또는 전날 영업을 끝내고 실시한다.  

 

특히, 재고가 많은 식품점이나 주류판매점(liquor shop)의 경우 매매쌍방의 공동부담으로 재고조사 전문가를 선임하는 경우도 있지만, 비용문제가 있어 현실적으로는 비즈니스 중개사가 그 역할을 대행하는 경우도 많다. 

 

매매가격에 포함된 재고가치는 판매자가 매매계약일(agreement date)에 예상한 것이어서 인수일에는 당연히 달라지므로 매매계약서를 작성할 때 ‘최대 상한범위(%)’, 예를 들면 재고가치의 10%를 정해 두고, 각자의 변호사 트러스트계좌에 그 10%에 해당하는 금액을 예치해 둔다.

 

재고조사 결과, 실제재고가 판매자의 예상재고보다 10%이내로 많거나 적으면 각자의 변호사 트러스트 계좌에 예치한 금액으로 결제하고 인수한다.

 

그러나, 10%보다 많을 경우 구매자는 그 초과분에 대해 비용을 추가로 지불하고 인수할 것인지 인수하지 않을 것인지 여부는 물론, 인수할 품목을 취사선택할 수 있다.

 

반면에, 만약 실제재고가 판매자의 예상재고보다 한참 모자라는 30%나 적을 경우는 10%를 초과하는 20%(=30-10)의 차액만큼을 합의 된 비즈니스 매매가격에서 돌려받을 수 있다.

 

하지만, 재고조사 후 일주일(5working day)이내에 구매자가 판매자에게 아무런 서면통지를 하지 않으면 추가 비용을 지불하고 전부(30%) 인수하는 것으로 간주되니 조심해야 한다.  

 

이때, 인수한 재고는 부가세(GST)와 무관하므로 부가세 신고시 비용으로 청구할 수 없다. 

 

계약 당사자의 확정 - 구매자의 지명자(“or Nominee”) 

 

실제 구매자가 계약서 작성시의 구매자와 다를 경우, 나중에 다른 개인, 법인, 트러스트 등 변경할 여지를 남겨두려면 “or Nominee” 옵션을 이용하면 된다.  

 

부가세(GST) 안주고 구매하는 “Going Concern” 

 

몇 가지 필수조건만 충족한다면, 부가세를 안주고 비즈니스를 구입할 수 있다(Going Concern, 지난해 12월24일자 본 칼럼 참조). 

 

매매후 동일업종 사업금지(Restraint of trade)

 

비즈니스 인수 후 구매자의 가게 근처에서 판매자가 동일 업종의 유사한 사업체를 차리는 것을 금지하기 위해 가게간 거리와 사업금지기간을 정해 둔다. 

 

일반적으로, 거리는 10-20km 정도, 금지기간은 2-3년을 설정하는데, 100-200km , 10년처럼 과도한 금지는 효과가 없다는 법원 판결도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보증(Warranties) - 위반해도 계약은 유효 

 

세금은 정직하고 성실하게 신고해야 올바른 일이지만, 세금 신고한 매상과 실제 매상에 큰 차이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Unconditional이 선언된 이후 큰 차이가 난 매상을 확인하더라도 계약파기를 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왜냐하면, 조건부(conditional)계약은 그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면 계약 자체가 무효가 되고 계약금을 돌려받을 수 있는 반면, 보증(warranties)을 어길 경우는 단지 위약금만 지불할 의무가 있을 뿐 계약 자체는 유효하기 때문이다.

 

직원승계 - 인건비 인수 전 판매자가 지불해야 

 

기존 사업체를 인수하면서 근무하던 직원을 승계받기로 했다면 일반적으로 인수일까지의 급여와 휴가비 등 모든 인건비를 판매자가 지불하도록 계약서를 작성한다.

 

건물주의 비즈니스 매매 동의 없으면 매매불가 

 

쌍방이 비즈니스 매매를 합의했다 하더라도 건물주의 동의가 없으면 판매자는 사업체를 팔 수 없다. 

 

속아서 산 비즈니스 - 사기죄 해당 

 

비즈니스 판매자나 중개사의 명백한 거짓말에 속아 비즈니스를 구입했다면 이론상 사기(Misrepresentation)에 해당돼 손해배상 청구나 심지어 계약 원천무효를 주장할 수 있다. 

 

그러나, 실제로 이를 증명하려면 법률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시시콜콜한 증빙서류를 준비하고 관련 증인을 내세워야 하기에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니다. 

 

매매계약서 서명 전에 전문가 도움 받아야 

 

교민언론매체에 세무/법무 전문가가 광고목적상 소개하는 비즈니스 매매계약서나 부동산 매매계약서 내용은 실제 매매계약의 복잡성에 비해 너무나 단편적인 개요에 불과하다. 

 

이를 기준으로 매매 쌍방 또는 중개사의 도움으로 계약서를 작성하고 서명을 하고 나면 전문가인 법무사(Conveyancer)/변호사는 사실상 아무런 도움을 줄 수 없다. 그렇다고 실제 법률비용이 낮아지는 것도 아니다. 

 

따라서, 같은 비용을 내고 제대로 된 법률서비스를 받으려면, 매매 쌍방이 처음부터 각자의 전문가에게 계약서 작성부터 의뢰하는 것이 가장 정석이고, 부득이하게 쌍방의 합의로 이미 작성된 계약서가 있다면 반드시 서명하기 전에 전문가의 도움을 받기를 강력히 권한다.  

 

하병갑 객원기자 

 

Disclaimer(면책조항): 본 칼럼은 뉴질랜드에서 비지니스의 시작과 운영에 관한 세무/회계/법무상의 일반적인 정보전달을 위한 글이므로, 예외상황 등 독자 개개인의 상황에 일괄 적용하기에 부적합할 수 있으니, 전문가인 회계사나 컨베이언서/변호사와 개인적으로 상담하시기 바라며, 위의 정보를 무분별하게 이용하여 발생하는 손해에 대해, 본 칼럼 기고자는 전혀 책임을 지지않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Auckland Ranfurly Motel 한국인 운영
오클랜드 모텔 Auckland, Epsom, motel T. 096389059*0272052991
미드와이프 김유미 (Independent Midwife YOOMI KIM)
임신, 출산, 출산후 6주 신생아와 산모의 건강 관리를위해 함께 하는 미드와이프 김 유미 T. 021 0200 9575
번호 제목 날짜
821 도표로 보는 최근 부동산 동향.
뉴질랜드| KoreaPost| realestate.co.nz 대변인 바네사 … 더보기
조회 1,851
2017.12.01 (금) 12:14
820 주택융자 완화 정책 발표
뉴질랜드| Korea Post| 뉴질랜드 중앙은행 총재인 그란트 스페스씨는 지… 더보기
조회 1,360
2017.12.01 (금) 11:38
819 주택 임대료 급 상승, 국민 42%가 부담느껴
뉴질랜드| 노영례| 대규모 임대료 인상이 진행됨에 따라 렌트를 하… 더보기
조회 2,308
2017.11.29 (수) 17:12
818 오클랜드 상업용 건물 가치 올라, 임대료 상승 예상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상업용 건물에 대하여도 건물 가치가… 더보기
조회 837
2017.11.21 (화) 14:54
817 오클랜드 카운실 발표 주택가치에 흥분하지 말라고...
뉴질랜드| KoreaPost| 필 트와이포드 주택부 장관은 오클랜드 카운실이… 더보기
조회 5,552 | 댓글 6
2017.11.20 (월) 17:10
816 오클랜드 새로운 주택 가치, 오늘 카운실 웹사이트에 공개
뉴질랜드| KoreaPost| 수 천명의 오클랜드 지역 주택 소유자들이 오늘… 더보기
조회 1,687
2017.11.20 (월) 16:24
815 주택 문제 해결 위해 더 좋은 대책 필요하다고...
뉴질랜드| KoreaPost| 한 경제 전문가는 뉴질랜드 주택 시장의 문제를… 더보기
조회 910
2017.11.20 (월) 16:23
814 공영주택 입주대기자 “7300명까지 크게 늘었다”
뉴질랜드| 서현| 전국의 각 지역에서 ‘공영주택(state ho… 더보기
조회 1,760
2017.11.18 (토) 20:03
813 외국인 NZ부동산 구입 금지 앞두고 중국인 구매 촉진 중
뉴질랜드| 노영례| 중국 부동산 웹사이트 Juwai는 다음달 뉴질… 더보기
조회 4,748
2017.11.17 (금) 12:41
812 와이헤케 섬 64% 상승,오클랜드 카운실 부동산 가치 발표
뉴질랜드| 노영례| 오클랜드 카운실에서는 교외 지역과 부동산 유형… 더보기
조회 3,669 | 댓글 4
2017.11.16 (목) 16:52
811 오클랜드 지역 주택 매매 중간가격, 85만 달러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지역의 주택 매매 중앙 가격이 85만… 더보기
조회 1,605 | 댓글 1
2017.11.16 (목) 12:45
810 주택 가격 상승은 외국인 매매보다 국내 문제라고...
뉴질랜드| KoreaPost| 호주와 뉴질랜드 HSBC 의 수석 경제학자인 … 더보기
조회 4,254
2017.11.06 (월) 10:01
809 지금 렌트에서 집 구입할 가장 좋은 시기일 수도...
뉴질랜드| 노영례| 오클랜드에서 렌트에서 집을 구입하기로 생각을 … 더보기
조회 11,394 | 댓글 15
2017.11.04 (토) 22:23
808 오클랜드 주택 가격, 2011년 이후 처음으로 하락
뉴질랜드| 노영례| QV는 오클랜드 주택 가격이 6 년 만에 처음… 더보기
조회 5,802 | 댓글 6
2017.11.02 (목) 20:05
807 외국인 투자자 기존 주택 구입 금지,가격 하락 우려
뉴질랜드| KoreaPost| 정부가 외국인 투자자들의 주택 구입을 금지하려… 더보기
조회 3,149
2017.11.02 (목) 09:40
806 외국인 투자자, 더이상 기존 NZ 거주용 주택 구입 못해
뉴질랜드| KoreaPost| 자신다 아던 총리는 어제 외국인 투자자들은 내… 더보기
조회 3,220
2017.11.01 (수) 09:16
805 새 주택부 장관, 무주택자를 없애는 것이 목표라고...
뉴질랜드| KoreaPost| 새로운 주택부 장관은 뉴질랜드 사람들을 길가에… 더보기
조회 1,198
2017.10.31 (화) 09:37
804 오클랜드 남부 농장 지대, 50만 명 수용 새도시 건설 계획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남부 농장 지대에 50만 명의 사람들… 더보기
조회 2,663
2017.10.30 (월) 09:47
803 오클랜드 아파트 판매 부진세
뉴질랜드| 노영례| 최근 오클랜드 아파트의 판매가 부진하다는 소식… 더보기
조회 6,147 | 댓글 7
2017.10.27 (금) 21:56
802 아던 당선자, 외국인 투자자들 NZ 주택 매입 막을 것이라고...
뉴질랜드| KoreaPost| 자신다 아던 당선자는 외국인 투자자들이 뉴질랜… 더보기
조회 2,558
2017.10.25 (수) 09:58
801 오클랜드 지역, 주택 자재 가격 6.8% 올라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지역에서의 주택 자재 가격이 지난 한… 더보기
조회 1,686
2017.10.18 (수) 09:56
800 오클랜드 주택 가치 평가, 최고 50% 오를 것으로 예상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50만 채의 주택이 다음 달 공개될 … 더보기
조회 3,081 | 댓글 1
2017.10.17 (화) 09:45
799 오클랜드 지역 주택 중간 가격, 약간 오른 것으로 나타나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지역의 주택 가격은 비가 많았던 겨울… 더보기
조회 1,309
2017.10.13 (금) 10:09
798 무자격 건축인부 거액 벌금형에 처해져
뉴질랜드| 서현| 면허가 반드시 필요한 건축공사장에서 면허 없이… 더보기
조회 3,928 | 댓글 5
2017.10.09 (월) 19:57
797 모든 렌트집, 2019년 7월까지 단열재 설치 의무
뉴질랜드| 노영례| 뉴질랜드의 모든 임대 주택은 2019 년 7 … 더보기
조회 5,336 | 댓글 3
2017.10.06 (금) 14:52
796 오클랜드 주택 가격, 약 4만 달러 오른 것으로 나타나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최대의 부동산 회사인 바풋 앤 톰슨의… 더보기
조회 3,627 | 댓글 1
2017.10.05 (목) 10:09
795 총선일 다가오면서, 주택 정책이 중요한 사안
뉴질랜드| KoreaPost| 총선일이 다가오면서 주택 가격 안정과 오클랜드… 더보기
조회 3,227
2017.09.11 (월) 09:16
794 국민당, 첫번째 주택 구입자에게 보조금 두 배로...
뉴질랜드| 노영례| 빌 잉글리쉬 총리는 국민당이 첫번째 주택 구매… 더보기
조회 3,841
2017.09.10 (일) 13:18
793 양도 소득세 찬성하는 사람들 더 많아
뉴질랜드| KoreaPost| 양도 소득세에 대한 지지자들이 반대하는 사람들… 더보기
조회 2,048
2017.09.08 (금) 09:53
792 오클랜드 주택 매매 가격 만 달러 정도 올라
뉴질랜드| KoreaPost| 정치적으로 쟁점이 되고 있는 오클랜드 주택 분… 더보기
조회 4,965 | 댓글 3
2017.09.06 (수) 09:09
791 2001년부터 NZ순수이민자 통계, 6만 명 정도 축소돼
뉴질랜드| KoreaPost| 2001년부터 뉴질랜드의 순수 이민자에 대한 … 더보기
조회 2,043 | 댓글 2
2017.09.05 (화) 08:42
790 오클랜드 주택 시장의 열기, 다른 지역으로 이동
뉴질랜드| KoreaPost| 얼마 전까지 뜨거웠던 오클랜드 주택 시장의 열… 더보기
조회 1,947
2017.09.04 (월) 09:32
789 오클랜드에서 50만 달러 미만의 집 사기 힘들어
뉴질랜드| 노영례| 오클랜드에에서 50만 달러 미만의 집을 사기가… 더보기
조회 2,257
2017.09.03 (일) 21:14
788 이주민 증가로 뉴질랜드 총 인구 479만명 도달
뉴질랜드| KoreaPost| 뉴질랜드 통계청은 최근 5년간 뉴질랜드로의 순… 더보기
조회 1,690
2017.09.02 (토) 17:52
787 5년 이래 주택 가격 상승 속도 가장 느려
뉴질랜드| KoreaPost| 겨울 그리고 은행의 대출 제한, 선거, 중국의… 더보기
조회 1,452
2017.09.01 (금) 09:09
786 아파트와 다세대 주택 개발,내년까지 가장 호황
뉴질랜드| KoreaPost| 아파트와 다세대 주택 개발 업종이 9.2%의 … 더보기
조회 1,746
2017.08.28 (월) 10:53
785 75% 유권자들, 정부가 저렴한 주택 많이 지어야 한다고...
뉴질랜드| KoreaPost| 4분의 3 이상의 뉴질랜드인들은 정부가 저렴한… 더보기
조회 950
2017.08.28 (월) 09:17
784 ‘2017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오클랜드 8위. 1위는.…
뉴질랜드| KoreaPost| 영국 경제 분석기관 EIU(Economist … 더보기
조회 4,300 | 댓글 1
2017.08.24 (목) 19:40
783 [총리칼럼] 지속적인 일자리와 주택 증가 속 뉴질랜드 국민들을 위한 공약…
뉴질랜드| KoreaPost| 좋은 정부란, 뉴질랜드 국민들에게 중요한 사안… 더보기
조회 1,438 | 댓글 3
2017.08.16 (수) 14:12
782 주택담보대출 비율 완화하기에는 아직 너무 일러
뉴질랜드| 노영례| 주택담보대출(Loan to Value) 비율을… 더보기
조회 1,224
2017.08.15 (화) 20:39
781 노숙자 증가, 10년 이내 임대주택 건설 추가 필요
뉴질랜드| KoreaPost| 노숙자들이 늘어나면서 앞으로 십 년 이내에 2… 더보기
조회 765
2017.08.15 (화) 09:26
780 많은 키위들, 부채에 대한 우려
뉴질랜드| KoreaPost| 키위 세 명 중 한 명은 자신들이 열심히 일한… 더보기
조회 1,877
2017.08.14 (월) 08:52
779 오클랜드 부동산 열기, 근본적인 대책 필요하다고...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뜨거웠던 부동산 열기는, 부동산이 … 더보기
조회 1,576
2017.08.11 (금) 08:55
778 오클랜드 부동산 열기, 근본적인 대책 필요하다고...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뜨거웠던 부동산 열기는, 부동산이 … 더보기
조회 3,613
2017.08.11 (금) 08:55
777 뉴질랜드 달러, 약간의 하락세
뉴질랜드| KoreaPost| 뉴질랜드 달러가 미국과 북한과의 긴장감이 고조… 더보기
조회 1,488
2017.08.10 (목) 09:04
776 오클랜드 임대주택 수익, 3년 만에 올라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임대 주택의 수익성인 랜드로드의 수익… 더보기
조회 1,423
2017.08.09 (수) 11:09
775 오클랜드 주택 시장, 7년 이래 가장 조용한 7월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주택 시장이 지난 7년 동안 가장 … 더보기
조회 2,044
2017.08.04 (금) 08:23
774 오클랜드 주택시장, 지난 3개월 성장세 멈춰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주택 시장이 지난 3개월 동안 성장… 더보기
조회 1,438
2017.08.02 (수) 09:00
773 주택 매물 급격하게 줄고 있어
뉴질랜드| KoreaPost| 새로운 주택 매물이 나타나지 않는다면, 뉴질랜… 더보기
조회 2,669
2017.08.01 (화) 09:06
772 식어가는 부동산 시장, 에이전트 커미션 할인 경쟁
뉴질랜드| KoreaPost| 식어가는 부동산 시장에서 부동산 에이전트들은 … 더보기
조회 5,626 | 댓글 2
2017.07.31 (월) 0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