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금리 인상, 무엇을 해야 하나?

정윤성 0 2,629 2016.12.21 16:51

234958985_585b316598768_14823714296245.j

■ 금리인상 배경

 

지난 15일 미국의 연준에서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그리고 미달러와 상대 화폐들의 가치는 하락하고 있다. 미국의 소비자 물가지수는 2%를 밑돌고 있는데도 인상을 단행한 것이다. 금리 인상폭은 기존의 0.25%~0.50% 에서 0.50~0.75%로 0.25%를 인상했는데 작년의 인상 시기와 비슷한 시기를 선택했다. 이번 미금리 인상으로 미 주가는 강한 하락세를 보이기도 했는데 큰폭으로 하락한 주식들 중 하나가 세계 최대 석유기업인 엑손 모빌사이다. 

 

흥미로운 것은 엑손 모빌사의 최고경영자인 렉스 틸러슨은 이번 트럼프 내각의 외교 안보 사령탑인 차기 국무장관으로 지명된 인물이다. 미대선중 트럼프 차기 미대통령은 연준의장 엘렌의 저이자율 정책이 오마바를 보호하는 것이라고 비난을 해왔던 것을 생각해보면 이제 정치적인 입장에서 보아도 이자율 인상으로 인한 연준의 정치적 부담은 사라진 셈이다. 

 

필자의 지난 칼럼에서도 설명한 바 있지만 미금리 인상 정책은 줄여 말한다면 Global Financial Crisis(이하 GFC)이후 줄 곧 시행하였던 저이자율과 양적완화라는 금융 정책 실패를 의미하기도 한다. 그러니까 소비증대와 기업육성을 위해 초저금리로 방출된 화폐와 신용확장의 결과, 일본에서는 개인들의 금고로 숨어 버렸고 미국을 비롯한 그 외 국가들에서는 생산적인 투자가 이닌 기존 부동산과 주식 등의 과열에 의한 거품을 양산하는 상황이 되고 있었다. 향후 미금리는 2017년 계속해서 세차례 인상 할 것으로 옐렌이 발표했는데 차기 미대통령 트럼프의 선거공략인 국내 산업의 육성과 배치되는 상황.  

 

금리인상으로 인한 미화폐 가치 상승은 지금까지 조심조심 잘 키워놓은 미국내산업의 수출력 악화로 이어질 것이고 미국내로 기업을 유치하려는 그의 미국살리기 정책과 상반되는 형국이라 문제가 충분히 예상된다. 연준은 금리 인하정책의 여유공간을 더 만들어 향후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GFC를 준비해야 하며 양적 완화의 부작용인 주식과 부동산 시장의 거품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계획하고 있지만 불길한 느낌을 지울 수 없는 것은 이미 인상 시기를 놓쳤다는 금융 전문가들의 의견이 많다는 것이다. 

 

■ 무엇을 준비할까?

 

이미 뉴질랜드 달러는 미달러 대비 하루만에 2.5% 하락해 70.20c 까지 하락해 60c 대 진입을 목전에 두고 있다.  이제 예상이 아니라 예정되어 있는 미금리 인상은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자본들의 미국행을 예상해야 한다. 계속 오를 미달러 고공행진은 뉴질랜드에서 보면 국내기업은 수출력 증대와 관광과 유학의 특수가 예상되지만 소비자 물가인상으로 이어져 저성장 고물가의 어려움도 예상되며 국내 자본유출과 국제금리 인상으로 인한 시중금리 동반 상승도 예정되어 있는 셈이다. 지금부터 수입업을 하는 업체라면 고정환율 방식으로 전환하는 것이 유리하며 융자 재고정이 다가 온다면 장기 고정을 추천한다. 

 

ANZ, BNZ, WESTPAC 등 은행들은 60일전에 이자율 예약이 가능하고 ASB는 5~7주 전에 가능하다. 참고할 것은 예약을 해지하는 경우에 비용이 발생한다. 현재 시점에서 당분간 이자율 인하는 기대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시중 은행들의 융자 환경을 보면 점차적으로 ‘Interest Only’ 보다는 이자함께 원금 상환을 권장 또는 조건이 되어 가고 있다. 

 

■ 맺음말

 

한국을 비롯한 많은 국가 경제와 정치상황의 불안감은 가중되고 있는데 뉴질랜드는 평화로워 보이기만 하다. 그러나 빛의 속도로 자금이 옮겨다니는 세계 금융 환경에서 안전지대는 없어 보이며 하루가 다르게 가격이 치솟던 부동산은 재조정기를 맞고 있다. 가족이 꼭 거주해야 하는 첫집 장만이라면 때를 가릴 것은 없지만 은행 모게지를 끝까지 끌어 내어 투자용 물건을 구입하는 건 고려해야 할 일이다.  다사다난했던 병신년은 가고 밝아 오는 2017 정유년! 필자가 뉴질랜드 이민 온 이후 22년 중 그 어느 해 보다도 지혜롭게 살아야 되는 해라고 스스로 반문해 본다.

 

한 해 필자의 졸필을 읽어 주신 독자님들께 감사드리며 새해 더 나은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독자님들의 가정에 늘 평화로움이 가득하시길 진심으로 기원드리며.  

 

[이 게시물은 KoreaPost님에 의해 2016-12-22 14:50:29 칼럼에서 복사 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오클랜드 중국문화원
오클랜드의 한 장소에서 1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중국어 전문어학원 410 - 6313 T. 09-410-6313
Auckland Ranfurly Motel 한국인 운영
오클랜드 모텔 Auckland, Epsom, motel T. 096389059*0272052991
번호 제목 날짜
483 ACT당 대표, 오클랜드 지역 지진 대비 건물 규정 예외로 하자고...
뉴질랜드| KoreaPost| ACT 당의 David Seymour 대표는 … 더보기
조회 2,092
2016.02.19 (금) 08:33
482 정부, 오클랜드 임시 주택 마련 2백만 달러 지원 약속이 수개월째...
뉴질랜드| KoreaPost| 정부가 오클랜드에 취약 계층을 위한 비상 임시… 더보기
조회 2,712
2016.02.18 (목) 07:58
481 헉! 오클랜드 집값 가구소득의 9.7배
INSIDE New Zealand| 하병갑| ‘헬 오클랜드’… 내 집 마련 어려운 도시 공… 더보기
조회 5,054
2016.02.11 (목) 16:15
480 오클랜드에 4,500 신규 주택 제공 발표
뉴질랜드| 노영례| 번역 : Sky​주택부장관 Dr Nick Sm… 더보기
조회 3,020
2016.02.11 (목) 16:42
479 오염으로 인해 350채의 정부 주택 빈 채로...
뉴질랜드| 노영례| 정부 주택인 하우징 뉴질랜드의 주택 수백 채가… 더보기
조회 2,210
2016.02.10 (수) 12:14
478 돈세탁으로 이용되는 투자이민- 경찰 조사 나서.
뉴질랜드| KoreaPost| 경찰은 투자이민 신청자가 돈세탁을 목적으로 이… 더보기
조회 4,419
2016.02.08 (월) 10:07
477 오클랜드 1월 주택시장, 월간 거래량은 8년 만에 최대
뉴질랜드| 서현| 지난 1월에 오클랜드 지역의 주택거래량이 1월… 더보기
조회 2,867
2016.02.04 (목) 12:07
476 편리해진 이동: 동-서쪽 연결고리
뉴질랜드| KoreaPost| 국민당 정부는 오클랜드를 위한 장기 성장 계획… 더보기
조회 2,244
2016.02.04 (목) 10:11
475 도심 순환철도 (City Rail Link) 추진
뉴질랜드| KoreaPost| 국민당 정부는 오클랜드 교통 네트워크에 이전 … 더보기
조회 1,763
2016.02.04 (목) 10:10
474 2월 말, 오클랜드 공공 교통요금 인상
뉴질랜드| KoreaPost| 이달 말에 오클랜드의 공공 교통요금이 인상된다… 더보기
조회 2,434
2016.02.03 (수) 08:43
473 마약에 오염된 공공주택 18개월 동안 700% 증가.
뉴질랜드| KoreaPost| 마약에 오염된 공공주택이 크게 늘고 있다.마약… 더보기
조회 2,860
2016.02.02 (화) 10:24
472 계속 치솟고 있는 렌트비...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렌트비가 계속 치솟고 있다.해럴드 … 더보기
조회 4,914
2016.01.31 (일) 08:12
471 중앙은행 기준금리 2.5%로 동결
뉴질랜드| 서현| 뉴질랜드 중앙은행(RBNZ)이 1월 28일(목… 더보기
조회 2,377
2016.01.28 (목) 11:28
470 오클랜드, 세계에서 다섯번째로 가장 비싼 주택가격
뉴질랜드| 노영례| 한 리서치 결과에서 오클랜드의 주택가격이 전 … 더보기
조회 2,487
2016.01.25 (월) 11:26
469 오클랜드 공공임대주택 대기자, 타지역 이주 시 현금 보상금 검토
뉴질랜드| KoreaPost| 정부는 오클랜드 지역의 공공임대주택 대기자에게… 더보기
조회 1,785
2016.01.22 (금) 08:46
468 주택 부족 퀸즈타운,134채 타운하우스 건립 예정
뉴질랜드| KoreaPost| 퀸즈타운 Kawarau 강 주변의 주택지 개발… 더보기
조회 1,670
2016.01.20 (수) 08:49
467 해밀턴, 타우랑아 주택 가격 상승율, 오클랜드 시장 속도에 근접
뉴질랜드| 노영례| 오클랜드의 주택가격 상승 분위기가 남쪽으로 이… 더보기
조회 2,696
2016.01.14 (목) 11:32
466 주택 구매력이 가장 높은 지역은?
뉴질랜드| KoreaPost| 매씨대학교가 발표한 최근 주택 구매력 보고서에… 더보기
조회 2,642
2016.01.13 (수) 08:52
465 뉴질랜드, 투자의 매력이 있는 나라...
뉴질랜드| KoreaPost| 매시대학교의 Gaven Martin 수학교수는… 더보기
조회 3,071
2016.01.11 (월) 09:55
464 집 렌트 신청서를 낼 때 ....'수입 증명서를 가져가라'
뉴질랜드| 노영례| 렌트할 집을 찾으며 신청서를 낸다고? 그러면 … 더보기
조회 2,990
2016.01.08 (금) 23:47
463 환급 요청 안된 임대 보증금, 3천 7백만 달러
뉴질랜드| KoreaPost| 세입자와 집주인들이 찾아가지 않은 임대 보증금… 더보기
조회 1,787
2016.01.08 (금) 09:33
462 오클랜드 주택 임대 가격 계속 올라가
뉴질랜드| 노영례| 높은 주택 가격과 카운실 세금이 오클랜드의 주… 더보기
조회 2,089
2016.01.07 (목) 11:38
461 오클랜드 1월 주택 매물 리스트 건수 20년 여 만에 가장 낮아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1월 주택 매물 리스트 건수가 20… 더보기
조회 1,630
2016.01.07 (목) 09:37
460 아시안 이민자, 오클랜드가 아닌 작은 마을에서 새로운 기회를...
뉴질랜드| 노영례| 한국 태생의 한 로토루아 주민은 오클랜드가 아… 더보기
조회 3,274
2016.01.06 (수) 00:11
459 집 렌트 신청서를 낼 때 ....'수입 증명서를 가져가라'
노영례| 렌트할 집을 찾으며 신청서를 낸다고? 그러면 이것을 기… 더보기
조회 3,799
2016.01.08 (금) 23:47
458 오클랜드 주택 임대 가격 계속 올라가
노영례| 높은 주택 가격과 카운실 세금이 오클랜드의 주택 임대 … 더보기
조회 2,763
2016.01.07 (목) 11:38
457 오클랜드 1월 주택 매물 리스트 건수 20년 여 만에 가장 낮아
KoreaPost| 오클랜드의 1월 주택 매물 리스트 건수가 20년여 만에… 더보기
조회 2,578
2016.01.07 (목) 09:37
456 웰링턴 지역 주택단체, 주택 공급 가격 너무 비싸다고 비판
KoreaPost| 웰링턴의 한 지역 주택 단체는 도시의 주택 개발 계획에… 더보기
조회 2,311
2015.12.11 (금) 09:05
455 중앙은행 이자율 2.5% 로 인하
KoreaPost| 중앙은행이 이자율을 2.75%에서 2.5%로 인하하였다… 더보기
조회 2,540
2015.12.11 (금) 09:01
454 임대 주택, 단열과 화재 경보기 설치 의무화
KoreaPost| 모든 임대 주택에 단열과 화재 경보기 설치가 의무화되었… 더보기
조회 1,783
2015.12.10 (목) 09:13
453 [총리칼럼] 뉴질랜드 가족들의 첫 주택
KoreaPost| 지난 주 발표 된 새로운 통계는 수 천명의 뉴질랜드 국… 더보기
조회 2,626
2015.12.02 (수) 10:57
452 주거용 건축허가, 10월에도 여전히 증가 추세
서현| 전국적으로 주거용 건물에 대한 건축허가가 지난 10월에… 더보기
조회 1,480
2015.11.30 (월) 14:53
451 오클랜드, 첫 주택 구매자를 위한 바겐세일
노영례| 오클랜드에서 28일 토요일, 첫 주택 구매자를 위한 바… 더보기
조회 2,949
2015.11.28 (토) 11:01
450 10,000가구 해당하는 유니터리 계획을 공개 절차 하지 않고 준비중.
KoreaPost| 오클랜드시의회가10,000가구에해당하는단독주택 거주지를… 더보기
조회 2,324
2015.11.26 (목) 16:02
449 오클랜드 렌터비, 올해 처음 평균 $500 넘어서...
노영례| 주택 가격이 상승하여 많은 사람들이 집을 사는 것보다 … 더보기
조회 3,116
2015.11.24 (화) 22:27
448 1년 모기지 3.99% 파격적 금리, SBS 은행에서...
노영례| 1년 모기지 3.99%의 파격적인 금리로 SBS은행에서… 더보기
조회 3,065
2015.11.24 (화) 21:41
447 필 고프, "주택과 교통 문제 해결" 오클랜드 시장 후보 공식 출마 선언
노영례| 필 고프 국회의원이 오클랜드 시장 후보로 공식 출마 선… 더보기
조회 2,163
2015.11.22 (일) 23:02
446 [도표뉴스] Going Up Coming Down
KoreaPost| 오클랜드에서 가장 큰 프로퍼티 메니져먼트 회사의 최근 … 더보기
조회 1,704
2015.11.18 (수) 20:29
445 [총리칼럼] 오클랜드 주택 건설 10년만에 최고 수준
KoreaPost| 오클랜드에서는 주택 문제가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더보기
조회 1,990
2015.11.16 (월) 14:21
444 오클랜드 주택 평균가격 작년보다 24.1%인상.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KoreaPost| 최신 QV 발표에 따르면 오클랜드 주택 평균가격은 작년… 더보기
조회 3,234
2015.11.04 (수) 08:37
443 렌트 주택 환경 개선해 달라는 세입자 법적 행동 늘고 있어.
KoreaPost| 열악한 렌트 주택 환경 때문에 사망한 유아의 사건 이후… 더보기
조회 2,018
2015.11.02 (월) 08:41
442 [도표뉴스] 이번 달의 부동산 흐름 도표.
KoreaPost| Barfoot & Thompson에서 보내준 오… 더보기
조회 5,684
2015.10.16 (금) 17:19
441 부동산 경매 현장 열기 식어
노영례| "Auction fever cools" 14일에 이어 … 더보기
조회 3,178
2015.10.15 (목) 13:31
440 오클랜드 부동산 실거래 비율 하락
노영례| 오클랜드의 주거용 부동산 경매에서 판매 비율이 하락하고… 더보기
조회 2,667
2015.10.14 (수) 09:06
439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오클랜드 인구 도시 환경에 위협.
KoreaPost| 오클랜드 카운실이 발표한 환경보고서는 급격히 증가하고 … 더보기
조회 4,104
2015.10.09 (금) 09:25
438 2015년 뉴질랜드 부동산 및 IRD number 법규 변경
KoreaPost| 무엇이 변경 되는가? 10월1일부터 부동산 매매 및 양… 더보기
조회 4,225
2015.10.08 (목) 19:30
437 부동산 시장을 변화시킨 다섯가지 이유
KoreaPost| 기록적인 성장세를 보이는 오클랜드 부동산 시장에 대해 … 더보기
조회 3,437
2015.09.24 (목) 18:56
436 정부, 건축업자가자신의 건축을 직접 인증할 수 있는 방안 숙고.
KoreaPost| 정부는 건축업자가 자신의 건축을 직접 인증할 수 있는 … 더보기
조회 1,856
2015.09.24 (목) 08:42
435 주택대출 시 고려해야 할 사항
KoreaPost| 여러분들에게뉴질랜드에서주택매매시일반적으로꼭알아두어야부동… 더보기
조회 5,443
2015.09.16 (수) 13:24
434 54%의 국민들 외국인 민감한 지역 토지 구매에 반대.
KoreaPost| 54%의 국민들은 외국인의 민감한 지역 토지 구매에 반… 더보기
조회 2,032
2015.09.15 (화) 08: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