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랜드-1백만 달러 이상 일부 주택, CV보다 낮게 거래돼

노영례기자 0 2,850 2018.10.20 11:46

새로운 데이터에 의하면, 오클랜드 주택 중 1백만 달러 이상의 가치가 있는 매물 중 일부가 CV보다 낮게 거래되었다. 

 

지난 후 오클랜드 그래머 스쿨과 엡섬 걸스 그래머 스쿨 존에 있는 엡섬의 한 주택은 CV에 명시된 가격보다 40만 달러 저렴하게 팔렸다.

 

CV는 오클랜드 카운실에서 도시의 모든 자산의 "자본 가치(Capital Value)를 추정하는데 사용되며 지난해 7월 완료된 최신 평가가 적용된다.

 

오클랜드는 호황기 동안 주택 가격이 가파르게 상승해, 주택의 경우 일반적으로 지난 카운실 평가보다 훨씬 높은 가격으로 판매되었다.

 

그러나 애널리스트 코어로직(CoreLogic)의 새로운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3 개월 동안 1백만 달러 이상의 CV를 보유한 주택은 일반적으로 CV보다 1 ~ 4 % 낮은 가격에 팔리고 있다.

 

한편, $ 800,000 ~ $ 1m 사이의 CV를 보유한 중저가 주택은 CV 가격에 가까운 금액으로 거래되었다.

 

그러나 65만 달러 미만의 CV를 보유한 주택의 경우, CV보다 9% 높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코어로직 연구 책임자인 닉 구달씨는 이 데이터를 통해 부동산 가격이 비싸면 CV보다 낮은 가격으로 팔릴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소유자가 값 비싼 부동산을 판매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반면 구매자는 가격을 낮출 수 있는 기회가 더 많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Barfoot & Thompson의 평일 경매에서 헤럴드는 엡섬의 Herald는  1 Orakau Ave에 있는 주택이 $1,050,000로 낙찰되면서 CV보다 $ 375,000 낮은 가격으로 판매되는 것을 보았다.

 

3 개의 침실이 있는 벽돌과 타일로 된 이 집은 이중 차고가 있고 "엡섬 더블 그래마 스쿨 존의 중심부"에 있었다.

 

또다른 침실 3개인 리뮤에라 골프 코스 옆의 620sq m 블록에 자리 잡은 세인트 존스의 9 Hoani Glade 주택은 $ 1,350,000fh CV보다 25만 달러 더 낮은 가격에 팔렸다.

 

헤럴드는 14채의 주택 경매를 지켜보았는데 이 중에 3채는 CV보다 아래 가격으로 매매되었고, 6채는 CV가격만큼 입찰가가 올라가지 않았기 때문에 매매가 성사되지 않았다.

 

그러나 또다른 5채의 주택은 CV보다 높은 가격으로 판매되었는데 그 중의 3채는 백만 달러 이상이었고 2채는 65만 달러 이하였다. 이 주택들 중에는 프리만스 베이 아파트도 포함되었는데 이 아파트는 $ 1,750,000로 팔려 CV보다 30만 달러 높게 거래되었다. 이 아파트는 3명의 경합자의 치열한 경쟁으로 인해 유발되었다.

 

또다른 엡섬의 2 Greenfield Road에 있는 주택은  $1,425,000로 팔려 CV보다 10만 달러 높게 거래되었다. 경매에 참여했던 한 젊은 부부는 입찰가가 CV에 도달했을 때 입찰 경쟁을 끝내고 빠져나갔다.그들은 현재 시장에서 CV에 따라 주택을 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Real Estate Institute of NZ 빈디 노웰 최고 경영자는 구매자들이 구매에 대한 지침으로 CV를 사용하는 것에 대해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주택이 오클랜드의 일부 지역에서는 CV보다 훨씬 높은 가격으로 판매될 수 있으며, 다른 지역에서는 CV보다 더 낮은 가격에 거래되기도 한다며, 면허가 있는 부동산 중개인과 같은 전문가의 조언을 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Barfoot & Thompson 피터 톰슨 이사는 CV를 주택 가치의 한 지표로 사용해야 하지만, 유일한 기준으로 사용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CV가 일정한 날짜에 정해졌고, 일주일 전일 수도 있고 때로는 최대 3년 전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OneRoof의 편집인 오웬씨는 CV는 특정 시점의 벤치 마크 가격이지만, 재빠르게 시대에 뒤떨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Ray White의 미션베이 최고경영자인 웨인 맥과이어는 CV는 현재 가격의 "나쁜 지표"라고 말했다. 그는 아마도 필 고프 시장만이 그러한 CV를 믿을 것이라고 표현했다.

 

그러나, 코어로직의 구달씨는 CV만으로 주택의 진정한 가치를 완전히 파악할 수는 없지만, "중요한 부동산 특성"을 유지한다고 말했다.  이것은 애널리스트, 은행, 부동산 중개인 및 OneRoof와 같은 인기있는 상장된 부동산 웹사이트를 비롯한 많은 조직에서 CV를 중요한 부분으로 사용하기 때문이다.

 

출처 : News&TalkZB

 

1941737794_5bdd496bef4b7_15412289079802.
 ▲참고 이미지 : 기사와 직접 연관 없음

[이 게시물은 KoreaPost님에 의해 2018-11-03 20:08:27 종합뉴스에서 복사 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미드와이프 김유미 (Independent Midwife YOOMI KIM)
임신, 출산, 출산후 6주 신생아와 산모의 건강 관리를위해 함께 하는 미드와이프 김 유미 T. 021 0200 9575
동의한의원
환자를 최선을 다해 치료하는 한의원 ,믿음과 신뢰가 있는 한의원 T. 094197582
번호 제목 날짜
962 로토루아 부동산 전문가, 지금이 주택 소유 기회라고..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로토루아의 부동산 전문… 더보기
조회 1,719
2018.11.07 (수) 09:09
961 10월, 오클랜드 평균 주택 매매가격-93만 7천 달러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최대 부동산 … 더보기
조회 1,784
2018.11.06 (화) 08:32
960 렌트 수수료 폐지, 법안 시행 12월 12일부터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정부 법안이 국회의 최종 리딩을 통과한 후, … 더보기
조회 3,559
2018.11.01 (목) 21:35
959 지난 한해동안, 신규 건축 허가 건수 5.4%증가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9월말까지 지난 한 해… 더보기
조회 633
2018.11.01 (목) 09:01
958 전국 부동산 시장은 강세, 오클랜드는 보합세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전… 더보기
조회 1,446
2018.11.01 (목) 08:37
957 외국인 주택 구입 금지법 시행 직전,10건 중 1건은 외국인 투자자가..…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외국인들의 주택 구입을… 더보기
조회 1,602
2018.10.31 (수) 08:32
956 부동산 전문가, 렌트비 여름철에는 급상승 가능성 있다고...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트레이드미의 새로운 수치에 따르면, 주택 렌트… 더보기
조회 1,498
2018.10.30 (화) 08:23
열람중 오클랜드-1백만 달러 이상 일부 주택, CV보다 낮게 거래돼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새로운 데이터에 의하면, 오클랜드 주택 중 1… 더보기
조회 2,851
2018.10.20 (토) 11:46
954 수요 증가로 웰링턴 주택 가격 급등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웰링턴의 주택 가격은 24개월 만에 거의 24… 더보기
조회 2,079
2018.10.18 (목) 10:18
953 정부, 세입자 부담 주택 렌트 Letting Fee 폐지 방안 검토 중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주택이나 아파트를 렌트… 더보기
조회 3,708
2018.10.08 (월) 09:01
952 오클랜드 신규주택, 1년에 만 7천채 필요-건설은 절반 이하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오클랜드의 새로운 주택 건설은 인구 성장에 따… 더보기
조회 1,730
2018.10.08 (월) 08:43
951 봄철, 전국 주택용 부동산 매물 증가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봄이 다가오면서 전국적… 더보기
조회 1,743
2018.10.03 (수) 08:43
950 부동산 전문가, 전국 주택 구입하기 가장 좋은 시기라고...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부동산 전문가는 뉴질랜드 전역에서 10년만에 … 더보기
조회 3,752
2018.10.01 (월) 10:34
949 법적 강제력 없어, 오클랜드 고가 주택 서브리스 세입자로 골치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의 한 주택 소… 더보기
조회 3,733
2018.09.28 (금) 08:09
948 미션베이 2억 달러 재개발 계획, 전망 가려 일부 주민들 행복하지 않아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미션베이의 일부 주민들은 미션베이의 주요 개발… 더보기
조회 2,149
2018.09.22 (토) 22:35
947 지난달 매매된 주택 네 채 중 1채, 첫 주택 구입자 손에...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첫 주택 구입자들이 최… 더보기
조회 3,426
2018.09.19 (수) 09:24
946 외국인 주택 구입 금지, 확실한 효과 있다고...
뉴질랜드| KoreaPost| (KCR News) 외국인들이 오클랜드와 퀸스… 더보기
조회 5,079
2018.09.18 (화) 10:39
945 뉴질랜드 주택 가격, OECD국가 중 두번째로 과대 평가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뉴질랜드의 주택 가격이… 더보기
조회 2,643
2018.09.17 (월) 09:00
944 오클랜드 주택 시장, 봄이 되며 반등의 기미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주택 시장이 … 더보기
조회 2,846
2018.09.14 (금) 08:43
943 오클랜드 지역 주택 매매, 경매보다 가격 네고로...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지역의 주택 … 더보기
조회 2,865
2018.09.06 (목) 09:40
942 재무국 “순이민자 감소 추세, 예상보다 빨라 경제 우려된다”
뉴질랜드| 서현| 최근 들어 ‘순이민자(net migration… 더보기
조회 3,624
2018.09.04 (화) 17:38
941 오클랜드 Airbnb 등 숙박업소 이용 주택, 싼 가격 매물 예상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지역에서 Ai… 더보기
조회 3,823
2018.09.03 (월) 11:14
940 Wellsford, 오클랜드에서 3개월간 주택 가격이 가장 오른 지역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지난 3개월 동안 오클… 더보기
조회 2,317
2018.09.03 (월) 11:09
939 주택부 장관, 오클랜드 지역 주택 개발 사업 지체에 불만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주택부 장관은 오클랜드… 더보기
조회 1,640
2018.08.31 (금) 08:43
938 오클랜드 주택 신축 콘센트 허가 건수, 28% 늘어나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의 주택 신축 … 더보기
조회 1,156
2018.08.31 (금) 08:39
937 주택 임대 세입자 권한 보호 개정안, 집주인들은...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주택 임대에 관해서 세… 더보기
조회 2,962
2018.08.28 (화) 08:58
936 오클랜드 공항, 30년 개발 계획으로...
뉴질랜드| 노영례| 오클랜드 공항의 이용객이 최근 폭발적으로 증가… 더보기
조회 2,243
2018.08.26 (일) 10:22
935 시장 침체에도 불구, 주택당 평균 $181,000 재판매 이익
뉴질랜드| 노영례| 부동산 시장의 침체에도 불구하고 주택당 평균 … 더보기
조회 2,489
2018.08.25 (토) 09:26
934 미분양 오클랜드 아파트 매매 공급량, 20%줄어들어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미분양된 오클랜드의 아… 더보기
조회 2,746
2018.08.23 (목) 09:30
933 키위 빌드 프로그램으로도 주택 구입 쉽지 않아...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의 9만 세대를… 더보기
조회 1,910
2018.08.23 (목) 09:27
932 7월까지 순이민자 6만4000여명, 전년보다 12% 감소해
뉴질랜드| 서현| 지난 7월말까지의 1년 동안에 뉴질랜드로 들어… 더보기
조회 1,985
2018.08.21 (화) 20:07
931 중앙은행, 대출 고정 금리 인하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중앙은행인 Reserv… 더보기
조회 2,433
2018.08.20 (월) 09:09
930 오클랜드 평균 주택 가격, 얼마나 많이 하락할 것인지...
뉴질랜드| 노영례| 지난달 오클랜드의 평균 주택 가격은 $810,… 더보기
조회 4,006
2018.08.16 (목) 17:26
929 오클랜드 성장 속도, 다소 수그러들어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예외적으로 빠른 성장세… 더보기
조회 1,160
2018.08.16 (목) 09:20
928 해외 구매자, 기존의 키위 주택 구입 금지 법안 통과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기존의 키위 주택을 해… 더보기
조회 2,896
2018.08.16 (목) 09:14
927 호주 부동산 가격 하락, 오클랜드는?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몇몇 뉴질랜드의 경제 … 더보기
조회 3,313
2018.08.13 (월) 08:11
926 백만장자 21세의 오클랜드 남성, 뉴질랜드 11개 부동산 소유
뉴질랜드| 노영례| 백만장자와 신진 부동산 재벌에 이름을 올린 조… 더보기
조회 6,001
2018.08.12 (일) 11:08
925 오클랜드 지역 신규 주택 건설 허가, 2004년 이후 가장 많아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오클랜드 지역의 신규 주… 더보기
조회 1,184
2018.08.09 (목) 10:45
924 오클랜드 일부 렌트 집주인 등, 세입자 은행 잔고 증명 요구 논란
뉴질랜드| 노영례| 오클랜드의 일부 렌트집 주인과 재산 관리인이 … 더보기
조회 2,210
2018.08.08 (수) 21:43
923 집주인이 세입자 결정 위해, Bank Statement 사본 요구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뉴질랜드 집주인들은 세… 더보기
조회 1,480
2018.08.08 (수) 09:18
922 65만 달러 이하 주택들, 빠르게 첫 주택 구입자에게로...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65만 달러 이하의 주… 더보기
조회 3,860
2018.08.01 (수) 08:11
921 유죄 선고된 부동산 개발업자들 “허위서류로 수천만불 은행대출 받아내”
뉴질랜드| 서현| 허위 및 위조된 서류들을 이용해 은행으로부터 … 더보기
조회 1,010
2018.07.31 (화) 19:16
920 지난 3개월 동안 외국 바이어, 오클랜드 주택 구입 소폭 감소
뉴질랜드| 노영례| 뉴질랜드 통계청의 새로운 데이터에 의하면, 2… 더보기
조회 3,648
2018.07.27 (금) 20:47
919 주택 구입 희망자 대상, 신종 사기 주의보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주택 구입 희망자들을 … 더보기
조회 2,966
2018.07.27 (금) 08:50
918 새로운 주택들, 임대 중개 수수료 없애는 제안 심의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임대 주택 중개 수수료… 더보기
조회 2,136
2018.07.26 (목) 09:08
917 백 세대 넘는 대형 아파트 개발 현장, 공사 중단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백 세대가 넘는 대형 … 더보기
조회 3,145
2018.07.25 (수) 09:05
916 도심 지하철 사업 규모 확장, 비용도 더 많이 들어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도심 지하철 사업이 당… 더보기
조회 1,459
2018.07.24 (화) 09:06
915 센터럴 오클랜드 임대 주택 공급 증가, 일부 임대료 인하
뉴질랜드| 노영례| 부동산 분석가는 센터럴 오클랜드의 임대 주택 … 더보기
조회 1,529
2018.07.23 (월) 08:19
914 뉴질랜드 젊은이들, 벤처 사업 투자보다 주택 구입 위한 저축
뉴질랜드| 노영례| 뉴질랜드의 젊은이들은 벤처 사업 등에 투자하는… 더보기
조회 2,096
2018.07.20 (금) 10:03
913 키위빌드 주택 신청, 오클랜드에서 2만 2천건 넘어
뉴질랜드| 노영례| 키위빌드(KiwiBuild) 주택 프로젝트에 … 더보기
조회 1,475
2018.07.20 (금) 0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