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분할용 주택 분석 사례 1

유영준 0 1,652 2018.03.13 20:12

최근에 오클랜드 외곽지역에서 토지분할을 위한 주택구입을 검토한 적이 있습니다. 부동산 광고에는 최대 4채를 지을 수 있는 땅이라고 광고도 하였던 주택입니다.  

2112855629_5aaae4be65e20_15211491184173.
 

제가 1회와 2회에 걸쳐 소개 시켜드렸던 분석법을 실제로 활용해서 분석하였던 주택입니다. 

 

자 그럼 같이 한 번 기억을 더듬어 볼까요? 주택구입시 점검해야할 항목들이 있었죠? 

 

● 인구 상승 지역인가? - 전통적으로 상승 지역이지만 주변에 공공 임대 주택들이 산재하고 있었습니다. 

 

● 경제 활동 지표 - 약간 약해져 가는 추세였습니다. 

 

● 평균 주택 가격 - 대략 90-100만불대였습니다. 

 

● 평균 렌트비- 대략 주당 500불 이었습니다. 

 

● 인근 학교 - Low decile 학교들이 있었습니다. 

 

● 실업률 - 평균적이었습니다. 

 

● 고용기회 - 큰 기업체나 고용 업체들이 밀집하고 있었습니다. 

 

● 범죄율 - 평균적이었으나 주변은 상대적으로 높았습니다. 

 

● 경찰서와 병원 - 5-10 km 이내에 있었습니다. 

 

● 대학이나 전문기술대학 위치 - 5-10 km 이내에 있었습니다. 

 

결국 위의 항목들에서는 오클랜드에서 눈에 띄는 장점은 없는 평균적인 위치에 있는 집이었습니다. 

 

다음으로 토지분할을 목적으로 구입할 경우의 다음과 같은 점검 사항들도 소개시켜드렸었습니다. 

 

가격 

예상 가격 130만불  

 

토지 

면적 800m2 였습니다.   

 

주택의 위치와 상태 

기존 집이 토지 중앙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3베드룸으로 상태는 좋지 않았습니다.    

 

지형도 

여러 집들에 둘러싸인 좁은 드라이브웨이를 따라 들어가면 안쪽에 위치한 집이었습니다. 경사진 땅이었으며, 전체 토지의 반은 가파른 편이었습니다.

 

서비스

전기, 상수도, 하수도, 우수관 그리고 전화 등의 서비스가 문제없이 제공되는 주택인지 따져봐야겠지요. 길 가와 주변 집들에 이러한 서비스가 들어와 있지만 이러한 서비스를 관심있는 집까지 끌어오는 데는 상당한 비용이 들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되었습니다. 

 

주택관련 자료 

Lim Report 등 충분한 자료가 있어 별도의 자료가 필요하진 않은 단계였습니다. 개발 비용 추산이 더 급한 단계였지요.  

 

토지측량사 

토지 측량사가 필요하진 않은 단계였습니다. 개발 비용 추산이 더 급한 단계였지요.  

 

분석과 추정개발비용 (4채의 건축 및 개발 비용)

여러 개발 가능성이 있으나 기존의 낡은 집을 허물고 네채를 건축하는 시나리오로 개발 비용을 추정하여 봤습니다. 

 

개발 비용 

● 집 구입비용 130만불 

● 개발분담금 75,000불 

● 서비스 60,000불 

● 토지측량 비용 3,000불 

● 시청 허가 비용 (리소스 컨센트 및 빌딩 컨센트) 60,000불 

● 변호사 비용 2,000불 

● 기존 집 철거비용 20,000불 

● 토지 작업 80,000불

● 네채 (각각 120m2) 건축비 120만불 총 280만불 비용 예상 

 

판매 가격 

각각 800,000불 (보수적 가격 산정) * 4채 = 360만불 

 

양도소득세  

판매가격에서 비용을 제외하고 세율을 곱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360만불 - 280만불) * 개발업자 소득세율 (30%라고 가정하면) = 240,000불

 

결국 개발 및 판매를 통한 순이익은 560,000불이 되겠지요. 이것은 15.5%의 이익입니다. 지난 호에 설명드린 대로 25% 미만의 이익률은 리스크가 있는 개발입니다. 

 

결국 저는 이집 구입을 포기하고 말았지요. 만약 건축 자재값이나 기타 비용 상승이 이러한 이익 구조를 침식한다면 시간과 투자금에 비해 얻는 이익금은 실망스러울 뿐만 아니라 손실을 볼 수도 있으니까요. 

 

또한 이러한 크기의 개발은 업무량이 전업으로 매달려야 할 정도이기 때문에 만약 제가 사람을 고용하여 관리를 맡긴다면 급여 발생의 요지 또한 있었습니다. 

 

개발은 심사숙고하여 진행해야 하며, 노력(Home work)을 잘 했는지는 개발에 따른 이익 또는 손실의 결과물로 판단할 수 있을 것입니다.

 

▶ 본 컬럼은 개인의 의견을 전제로 하므로, 전문가의 도움없이 위의 글에 따라 행한 결과에 대한 책임은 지지 않습니다. 의사 결정단계에서는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이 게시물은 KoreaPost님에 의해 2018-03-16 10:25:18 칼럼에서 복사 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KS Trans Co. LTD (KS 운송 (주))
KS TRANSPORT / KS 운송 (YEONGWOONG Co. Ltd) T. 0800 479 248
(주)웰컴뉴질랜드
뉴질랜드 여행, 북섬여행, 남섬여행, 패키지여행, 호주여행, 피지여행, 맞춤여행, 자유여행, 단체여행, 개별여행, 배낭여행, 현지여행, 호텔예약, 투어예약, 관광지 예약, 코치예약, 버스패스, 한 T. 09 302 7777
오클랜드 중국문화원
오클랜드의 한 장소에서 1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중국어 전문어학원 410 - 6313 T. 09-410-6313
번호 제목 날짜
812 와이헤케 섬 64% 상승,오클랜드 카운실 부동산 가치 발표
뉴질랜드| 노영례| 오클랜드 카운실에서는 교외 지역과 부동산 유형… 더보기
조회 4,129 | 댓글 4
2017.11.16 (목) 16:52
811 오클랜드 지역 주택 매매 중간가격, 85만 달러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지역의 주택 매매 중앙 가격이 85만… 더보기
조회 1,977 | 댓글 1
2017.11.16 (목) 12:45
810 주택 가격 상승은 외국인 매매보다 국내 문제라고...
뉴질랜드| KoreaPost| 호주와 뉴질랜드 HSBC 의 수석 경제학자인 … 더보기
조회 4,719
2017.11.06 (월) 10:01
809 지금 렌트에서 집 구입할 가장 좋은 시기일 수도...
뉴질랜드| 노영례| 오클랜드에서 렌트에서 집을 구입하기로 생각을 … 더보기
조회 12,517 | 댓글 15
2017.11.04 (토) 22:23
808 오클랜드 주택 가격, 2011년 이후 처음으로 하락
뉴질랜드| 노영례| QV는 오클랜드 주택 가격이 6 년 만에 처음… 더보기
조회 6,320 | 댓글 6
2017.11.02 (목) 20:05
807 외국인 투자자 기존 주택 구입 금지,가격 하락 우려
뉴질랜드| KoreaPost| 정부가 외국인 투자자들의 주택 구입을 금지하려… 더보기
조회 4,233
2017.11.02 (목) 09:40
806 외국인 투자자, 더이상 기존 NZ 거주용 주택 구입 못해
뉴질랜드| KoreaPost| 자신다 아던 총리는 어제 외국인 투자자들은 내… 더보기
조회 3,628
2017.11.01 (수) 09:16
805 새 주택부 장관, 무주택자를 없애는 것이 목표라고...
뉴질랜드| KoreaPost| 새로운 주택부 장관은 뉴질랜드 사람들을 길가에… 더보기
조회 1,507
2017.10.31 (화) 09:37
804 오클랜드 남부 농장 지대, 50만 명 수용 새도시 건설 계획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남부 농장 지대에 50만 명의 사람들… 더보기
조회 3,267
2017.10.30 (월) 09:47
803 오클랜드 아파트 판매 부진세
뉴질랜드| 노영례| 최근 오클랜드 아파트의 판매가 부진하다는 소식… 더보기
조회 6,976 | 댓글 7
2017.10.27 (금) 21:56
802 아던 당선자, 외국인 투자자들 NZ 주택 매입 막을 것이라고...
뉴질랜드| KoreaPost| 자신다 아던 당선자는 외국인 투자자들이 뉴질랜… 더보기
조회 2,923
2017.10.25 (수) 09:58
801 오클랜드 지역, 주택 자재 가격 6.8% 올라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지역에서의 주택 자재 가격이 지난 한… 더보기
조회 1,944
2017.10.18 (수) 09:56
800 오클랜드 주택 가치 평가, 최고 50% 오를 것으로 예상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50만 채의 주택이 다음 달 공개될 … 더보기
조회 3,506 | 댓글 1
2017.10.17 (화) 09:45
799 오클랜드 지역 주택 중간 가격, 약간 오른 것으로 나타나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지역의 주택 가격은 비가 많았던 겨울… 더보기
조회 1,553
2017.10.13 (금) 10:09
798 무자격 건축인부 거액 벌금형에 처해져
뉴질랜드| 서현| 면허가 반드시 필요한 건축공사장에서 면허 없이… 더보기
조회 4,328 | 댓글 5
2017.10.09 (월) 19:57
797 모든 렌트집, 2019년 7월까지 단열재 설치 의무
뉴질랜드| 노영례| 뉴질랜드의 모든 임대 주택은 2019 년 7 … 더보기
조회 5,938 | 댓글 3
2017.10.06 (금) 14:52
796 오클랜드 주택 가격, 약 4만 달러 오른 것으로 나타나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최대의 부동산 회사인 바풋 앤 톰슨의… 더보기
조회 3,982 | 댓글 1
2017.10.05 (목) 10:09
795 총선일 다가오면서, 주택 정책이 중요한 사안
뉴질랜드| KoreaPost| 총선일이 다가오면서 주택 가격 안정과 오클랜드… 더보기
조회 3,549
2017.09.11 (월) 09:16
794 국민당, 첫번째 주택 구입자에게 보조금 두 배로...
뉴질랜드| 노영례| 빌 잉글리쉬 총리는 국민당이 첫번째 주택 구매… 더보기
조회 4,405
2017.09.10 (일) 13:18
793 양도 소득세 찬성하는 사람들 더 많아
뉴질랜드| KoreaPost| 양도 소득세에 대한 지지자들이 반대하는 사람들… 더보기
조회 2,392
2017.09.08 (금) 09:53
792 오클랜드 주택 매매 가격 만 달러 정도 올라
뉴질랜드| KoreaPost| 정치적으로 쟁점이 되고 있는 오클랜드 주택 분… 더보기
조회 5,277 | 댓글 3
2017.09.06 (수) 09:09
791 2001년부터 NZ순수이민자 통계, 6만 명 정도 축소돼
뉴질랜드| KoreaPost| 2001년부터 뉴질랜드의 순수 이민자에 대한 … 더보기
조회 2,296 | 댓글 2
2017.09.05 (화) 08:42
790 오클랜드 주택 시장의 열기, 다른 지역으로 이동
뉴질랜드| KoreaPost| 얼마 전까지 뜨거웠던 오클랜드 주택 시장의 열… 더보기
조회 2,188
2017.09.04 (월) 09:32
789 오클랜드에서 50만 달러 미만의 집 사기 힘들어
뉴질랜드| 노영례| 오클랜드에에서 50만 달러 미만의 집을 사기가… 더보기
조회 2,823
2017.09.03 (일) 21:14
788 이주민 증가로 뉴질랜드 총 인구 479만명 도달
뉴질랜드| KoreaPost| 뉴질랜드 통계청은 최근 5년간 뉴질랜드로의 순… 더보기
조회 2,074
2017.09.02 (토) 17:52
787 5년 이래 주택 가격 상승 속도 가장 느려
뉴질랜드| KoreaPost| 겨울 그리고 은행의 대출 제한, 선거, 중국의… 더보기
조회 1,668
2017.09.01 (금) 09:09
786 아파트와 다세대 주택 개발,내년까지 가장 호황
뉴질랜드| KoreaPost| 아파트와 다세대 주택 개발 업종이 9.2%의 … 더보기
조회 2,012
2017.08.28 (월) 10:53
785 75% 유권자들, 정부가 저렴한 주택 많이 지어야 한다고...
뉴질랜드| KoreaPost| 4분의 3 이상의 뉴질랜드인들은 정부가 저렴한… 더보기
조회 1,225
2017.08.28 (월) 09:17
784 ‘2017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오클랜드 8위. 1위는.…
뉴질랜드| KoreaPost| 영국 경제 분석기관 EIU(Economist … 더보기
조회 5,222 | 댓글 1
2017.08.24 (목) 19:40
783 [총리칼럼] 지속적인 일자리와 주택 증가 속 뉴질랜드 국민들을 위한 공약…
뉴질랜드| KoreaPost| 좋은 정부란, 뉴질랜드 국민들에게 중요한 사안… 더보기
조회 1,680 | 댓글 3
2017.08.16 (수) 14:12
782 주택담보대출 비율 완화하기에는 아직 너무 일러
뉴질랜드| 노영례| 주택담보대출(Loan to Value) 비율을… 더보기
조회 1,422
2017.08.15 (화) 20:39
781 노숙자 증가, 10년 이내 임대주택 건설 추가 필요
뉴질랜드| KoreaPost| 노숙자들이 늘어나면서 앞으로 십 년 이내에 2… 더보기
조회 989
2017.08.15 (화) 09:26
780 많은 키위들, 부채에 대한 우려
뉴질랜드| KoreaPost| 키위 세 명 중 한 명은 자신들이 열심히 일한… 더보기
조회 2,096
2017.08.14 (월) 08:52
779 오클랜드 부동산 열기, 근본적인 대책 필요하다고...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뜨거웠던 부동산 열기는, 부동산이 … 더보기
조회 1,779
2017.08.11 (금) 08:55
778 오클랜드 부동산 열기, 근본적인 대책 필요하다고...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뜨거웠던 부동산 열기는, 부동산이 … 더보기
조회 3,969
2017.08.11 (금) 08:55
777 뉴질랜드 달러, 약간의 하락세
뉴질랜드| KoreaPost| 뉴질랜드 달러가 미국과 북한과의 긴장감이 고조… 더보기
조회 1,709
2017.08.10 (목) 09:04
776 오클랜드 임대주택 수익, 3년 만에 올라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임대 주택의 수익성인 랜드로드의 수익… 더보기
조회 1,757
2017.08.09 (수) 11:09
775 오클랜드 주택 시장, 7년 이래 가장 조용한 7월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주택 시장이 지난 7년 동안 가장 … 더보기
조회 2,306
2017.08.04 (금) 08:23
774 오클랜드 주택시장, 지난 3개월 성장세 멈춰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주택 시장이 지난 3개월 동안 성장… 더보기
조회 1,681
2017.08.02 (수) 09:00
773 주택 매물 급격하게 줄고 있어
뉴질랜드| KoreaPost| 새로운 주택 매물이 나타나지 않는다면, 뉴질랜… 더보기
조회 2,920
2017.08.01 (화) 09:06
772 식어가는 부동산 시장, 에이전트 커미션 할인 경쟁
뉴질랜드| KoreaPost| 식어가는 부동산 시장에서 부동산 에이전트들은 … 더보기
조회 6,060 | 댓글 2
2017.07.31 (월) 09:18
771 뉴질랜드 전역에서 임대료 상승
뉴질랜드| 노영례| Trade Me는 전국적인 임대료 관련 데이터… 더보기
조회 3,351
2017.07.24 (월) 13:17
770 오클랜드 신규주택단지, 좀더 높은 세금과 수도요금
뉴질랜드| KoreaPost| 새로이 조성된 신규 주택 단지 내의 주택을 구… 더보기
조회 1,745
2017.07.24 (월) 08:59
769 이자율 급한 인상 필요 없다고...
뉴질랜드| KoreaPost| 6월말까지의 지난 2/4 분기 동안 소비자 물… 더보기
조회 1,987
2017.07.19 (수) 08:55
768 오클랜드 1,216개 신규 아파트 건설, 아파트 건설붐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중심부CBD 지역에 6억 달러 가치… 더보기
조회 1,429
2017.07.18 (화) 09:11
767 오클랜드 카운실, 신규 주택 건설로 3억 달러 지원받아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카운실은 1만 5백 채의 신규 주택 … 더보기
조회 2,484
2017.07.12 (수) 09:42
766 오클랜드 주택 가격, 겨울 들어 위축 또는 현상 유지
뉴질랜드| KoreaPost| 가을과 초겨울을 지나면서 오클랜드의 주택 가격… 더보기
조회 3,807
2017.07.05 (수) 09:06
765 오클랜드, 아메리카스 컵 개최시 아파트 가격 상승
뉴질랜드| 노영례| 차기 아메리카스 컵 대회가 와이테마타 하버에서… 더보기
조회 3,037
2017.06.29 (목) 10:14
764 뉴질랜드 인구 2,100년에는 610만으로 늘어날 것이라 전망
뉴질랜드| KoreaPost| 뉴질랜드 인구가 100년안에 600만 명을 넘… 더보기
조회 2,470
2017.06.26 (월) 08:15
763 정부 투자 부양책, 건설 부문 힘입어
뉴질랜드| 노영례| 정부가 향후 4년간 $32.5 billion를… 더보기
조회 1,466
2017.06.24 (토) 1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