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바리스타와 사랑에 빠진 여자! 허 지혜

김수동기자 0 2,323 2018.10.24 16:11

 

9f51e6c2f610cd3683c600c736bb44df_1540350
 


커피와 바리스타, 사랑에 푹 빠져 있는 한인 여성이 있다. 호주 바리스타 챔피언, 남편을 만나서 시작한 커피 사랑은 이제 직업이 되었고 전문가가 되었다.  지난 2014년 뉴질랜드 전국 바리스타 대회, 금상 수상과 함께 현재 뉴질랜드 바리스타 대회 심사위원으로 활동, The Gateau House 총 매니저로 근무하면서 커피 사랑에 푹 빠져 있는 슈퍼우먼 허지혜(Sarah Her)씨를 만나 보았다. 


9f51e6c2f610cd3683c600c736bb44df_1540350
커피와 사랑에 빠졌다. 조금 우습게 들릴지는 몰라도 바리스타와 사랑을 했다. 호주 바리스타 챔피언 경력이 있는 남편을 만나서 사랑을 하게 되고 결혼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커피와 익숙하게 되었다. 하지만 커피의 섬세한 맛을 끌어내는 일은 정말 쉽지 않아 지금까지도 많은 공부와 노력을 하고 있다. 커피를 배우기 시작하고 조금 욕심이 생겨서 바리스타 대회에 도전을 해보았다. 커피 대회를 준비할 당시 함께 트레이닝하고 대회 참가하는 동료들이 대략 10여명이었다. 코치가 남편이다보니 동료들의 눈치가 보여 레슨을 받는 것 자체가 너무 힘들었다. 바리스타 대회 3개월전부터 남편은 여러 명의 학생과 대회준비를 위해 새벽까지 트레이닝을 했다. 그때 당시 1살이 안된 아들이 있어 항상 등에 업고 다른 참가자들의 트레이닝을 어깨 넘어 보는 것이 대부분이었다. 그래서 한번 할때의 트레이닝이 매번 너무 귀했고 진지하게 실습을 했다. 사실 연습 양 보다도 이미지 트레이닝을 더 많이 머리 속에 그림을 그리며 익숙해졌다. 대회 준비기간 막바지에는 아이를 등에 업고 눈치를 보며 연습하는 내 모을 바라보며 덜컥 눈물을 나왔다. 시간은 흐르고 대회날짜가 다가오면서 사실 입상은 생각하지 않고 그냥 열심히 내가 했던 그대로 경험으로 생각하고 대회에 임했다. 평소 하나에 집중하면 다른 것들을 잘 못 보고 듣지를 못하는 성격이 대회 때는 많은 도움이 되었다. 떨릴 법도 한 큰 대회장소에서 오로지 본인의 커피와 심사위원 한 명 밖에 보이지 않았다. 편안한 마음으로 실수 없이 완벽하게 끝낼 수 있었다. 행운도 따랐다. 감사하게도 본인의 참가 모습을 보고 월드 바리스타 챔피언 출신(David Borton)이 갑자기 대회장으로 들어와서 내가 만든 커피 맛을 보면서 큰 호평을 해주었는데 심사 위원들에게 큰 인상을 남기는 행운으로 금상을 받을 수 있었다. 대회출전 후에는 트레이닝에 전념하였다. 그래서 입상한 경험과 노하우로 많은 학생들을 대회에 출전시키고 취직도 도와주고 있다. 

 

 

끊임없는 도전 정신으로 노력 

바리스타는 본인이 좋아하는 커피를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현재의 트렌드에 맞게 사람들의 맛을 찾아낼 줄 알아야 최고의 바리스타이다. 그 트렌드를 알려면 커피의 원료 맛을 정확히 알아야 한다. 트렌드에 맞게 커피콩을 선택하여 맛을 내는 바리스타라면 끊임없이 고객들의 입맛을 끌어낼 수 있다. 하지만 커피의 원료인 커피콩을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니다. 원료의 맛을 알기 위해서는 많은 경험으로 맛을 보고 판단할 줄 알아야 좋은 원료를 선정할 수 있다. 본인의 경우 역시 좋은 원료를 선정하기 위해 커피로 유명하다는 커피점은 거의 모두 방문을 했다. 그리고 어떤 커피콩을 쓰는지 물어보고 직접 로스터하는 곳에 전화하여 커피콩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지방은 물론 웰링턴까지도 일년에 3~4번은 방문을 했다. 오클랜드에도 좋은 커피원료가 많이 있지만 커피콩의 본점은 웰링턴에 많이 있다는 이유로 웰링턴을 방문해서 하루에 7~8군데의 카페를 돌아다니며 롱 블랙을 마시며 맛을 보고 평가를 했다. 커피콩을 결정하고 나면 그 맛을 내기위해 연습하고, 그 이후에는 어떻게 하면 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지 연구를 굉장히 많이 했다. 

 

 

바리스타 대회, 심사위원으로 활동

대회 입상을 한 후 조금 욕심이 생겼다. 선수로 출전하는 것도 좋지만 심사 위원으로 활동하는 것이 또 하나의 도전으로 자리 잡았다. 대회 시상식이 끝날 때쯤 대회 주최자의 추천으로 생각 하지도 못한 도전을 바로 하게 되었다. 심사위원은 필기시험을 보고 지역심사 경력과 시니어 심사경력을 모두 갖추면 심사위원의 자격이 주어진다고 하였다. 그래서 협회장에게 이메일을 계속 보내면서 기회를 달라고 부탁했다. ‘두드리면 열린다’는 말이 현실로 다가왔다. 계속되는 문의에 답변이 왔다. 먼저 지역(Regional)심사의 기회를 받아서 해밀턴 지역의 심사를 했다. 작은 시작이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시니어(Senior)심사의 조건이 충족이 되면서 현재는 심사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남편의 도움으로 도전에 성공

사실 이 모든 것은 남편의 도움이 없었다면 절대 해낼 수 없었다. 대부분 심사는 주말에 열리기 때문에 풀타임으로 일하는 남편에게 주말까지 아이를 맡기고 심사위원으로 참가한다는 것이 쉽지는 않았다. 하지만 남편은 그때마다 내가 열정을 쏟고 싶어하는 것이 생겨서 좋다며 응원을 끊임없이 해주었고 덕분에 앞만 바라보며 계속 나아갈 수 있었다. 또한 남편을 통해서 다양한 커피 콩의 본연의 맛을 배울 수 있었고, 그 덕분에 커피콩의 맛을 찾아내는 세밀함을 좀더 빠르게 느낄 수 있었다. 아직도 배우는 중에 있지만, 아무래도 항상 곁에서 맛을 같이 보고 평가를 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 바리스타로서 큰 조력자를 곁에 두어 항상 고맙게 생각 하고 있다.

 

 

워킹 맘으로 활동

아이와 함께 워킹 맘으로 일을 하고 무언가를 위해 도전한다는 것은 너무 힘든 일이었다. 하지만 그만큼 시간을 쪼개서 생활해야 하고 한번의 시간도 낭비할 수가 없었다. 그러기에 더 간절하고 더 집중력 있게 소중하게 생각하며 살았다.  지금도 지난 2015년 첫번째 바리스타 대회 심사위원으로 활동할 때의 기억이 생생하다. 새벽 6시부터 시작된 심사위원 미팅을 시작으로 3박4일동안의 행사를 해야 했다. 그때 당시 심사위원의 자격을 충족하기 위해서 모든 심사를 해야 했다. 새벽6시에 도착하여 모든 일정을 마쳐 밖을 나왔을 때는 저녁 7시였고, 하루에도 500잔의 커피 맛을 보는 강행군을 했다.  

 

 

바리스타 대회 심사 기준에 대해서

2015년부터 NZ Culinary Fair 심사위원으로 활동하며 Columbus national barista 심사도 하고 있다. 심사는 Sensory와 Technical 두가지로 크게 나누어 가장 큰 점수의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Sensory이다. 많은 참가자들이 대부분 우유로 만들고 그림을 그리는 것에만 치중을 하는데, 아트대회가 아닌이상 바리스타 대회에서는 큰 비중을 차지 않는다. 가장 중요한 것은 커피콩의 로스트 된 과정 그대로 내려(Shot) 맛을 뽑아내는 것이다. 가끔 참가자들이 본인의 커피콩을 들고 나오는 경우가 있는데 대회에 사용할 커피콩의 맛을 심사위원에게 꼭 설명을 해야하며, 설명한대로 맛이 나올경우 굉장히 큰 점수가 더해지지만, 그렇지 않을경우 오히려 점수에 좋지 않은 영향이 될 수도 있다. 또한 15분안에 12잔의 커피(Espresso 4잔, Flat White 4잔, Latte 4잔)를 만들어 심사위원에게 설명하여 제출해야 하며 모든 청소를 마쳐야 한다. 실수가 없다면 정해진 시간이 충분하지만 만약 실수가 있을 경우 시간안에 모두 완벽하게 한다는 것이 힘들기 때문에 많은 연습과정이 필요 하다.   

 

글, 사진: 김수동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Total Cleaning & Total Paint
cleaning, painting, 카펫크리닝, 페인팅, 물 청소, 토탈 크리닝 T. 0800157111
한나 유학이민
한 번의 만남으로 후회없는 선택을 하세요.이민 T. 09 600 6168
미드와이프 김지혜
무료 산전 관리및 분만, 산후관리를 해드립니다. 와이타케레, 노스쇼어, 오클랜드 산모 환영 T. 021-248-3555

ICAS 국제 학력 평가, 수학 경시대회 우승, 최유정

댓글 0 | 조회 722 | 2019.01.15
ICAS 국제 학력 평가시험, 수학 경시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1.5세대 교민 학생이 있다. 타고난 머리 보다는 항상 노력과 시간을 투자해 공부하고 있는 노력파이다. 고등학교 13… 더보기

JL Partners(성실한 업무로 고객과 신뢰, 뉴질랜드 중견 회계법인)

댓글 0 | 조회 385 | 2019.01.15
JL Partners는 회계/세무/경영자문/회계감사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견 회계법인이다. 정성호, 이중렬, 이정교 공인회계사와 전문 직원들은 고객과의 튼튼한 신뢰를 바탕으로 교민사… 더보기

죠이플 청소년 오케스트라

댓글 0 | 조회 697 | 2018.12.22
음악으로 바른 청소년 문화를 선도하는 음악단체죠이플 오케스트라는 한인 1.5세대 청소년들의 바른 청소년 문화를 이끌기 위해 8년전 정의령 단장과 함께 만들어진 순수 음악 단체이다.… 더보기

치아교정 전문의사(Specialist Orthodontist), 강 한비

댓글 0 | 조회 2,493 | 2018.12.12
뉴질랜드 유일의 치과대학, 오타고 대학교를 졸업하고 치과 교정 전문의(Specialist Orthodontist)를 취득한 1.5세대 교민이 있다. 그가 걸어온 치과 대학 입학 과… 더보기

토피아 개발 Topia Development Limited

댓글 0 | 조회 824 | 2018.12.12
뉴질랜드 종합 부동산 개발 회사토피아 개발(Topia Development Limited)은 뉴질랜드 부동산을 대상으로 구매/개발/분양을 진행하는 종합 부동산 전문 개발회사이다. … 더보기

미래의 의사들에게 멘토 봉사, 1.5세대 한인 의사, 정재현

댓글 0 | 조회 1,952 | 2018.11.28
소중한 우리의 생명을 지켜주는 사람들, 많은 학생들이 꿈꾸는 직업, ‘의사’이다. 꺼져가는 생명에게 또다른 기회를 준다는 것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의사들에 사명감이다. 하지만 … 더보기

The Gateau House - 김보연 제과, 뉴질랜드 명품 케이크 성장

댓글 0 | 조회 2,563 | 2018.11.28
김보연 제과, 뉴질랜드 명품 케이크 성장The Gateau House는 지난1996년 <김보연 주문 케이크>를 시작으로 현재 오클랜드 전역에 7개의 지점을 보유하고 교민… 더보기

내 자동차 기본 점검은 내 손으로, 조 홍래

댓글 3 | 조회 1,742 | 2018.11.14
기술의 발전으로 자동차의 기계적 결함이 현저하게 줄면서 상대적으로 자동차 운전자의 의무와 같은 기초적 취급소양이나 응급조치에 대한 기본적 상식에 많은 관심을 갖지 않는다. 운전자의… 더보기

오클랜드 신포니에타 오케스트라

댓글 0 | 조회 581 | 2018.11.14
음악을 통하여 다민족, 다문화의 화합과 교류​<오클랜드 신포니에타> 오케스트라는 다수의 음악을 통하여 다민족 다문화의 화합과 교류 및 해외 정상급 연주자들과의 교류를 통… 더보기
Now

현재 커피, 바리스타와 사랑에 빠진 여자! 허 지혜

댓글 0 | 조회 2,324 | 2018.10.24
커피와 바리스타, 사랑에 푹 빠져 있는 한인 여성이 있다. 호주 바리스타 챔피언, 남편을 만나서 시작한 커피 사랑은 이제 직업이 되었고 전문가가 되었다. 지난 2014년 뉴질랜드 … 더보기

법무법인, JC Legal

댓글 0 | 조회 1,211 | 2018.10.24
믿을 수 있는 로펌, 뉴질랜드 모든 일반 법률 업무​믿을 수 있는 로펌, 법무법인 JC Legal은 항상 교민들께 힘을 실어 드리고자 오늘도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민형사 소송, … 더보기

뉴질랜드 사랑에 빠진 남자! 김 병만

댓글 2 | 조회 5,320 | 2018.10.09
<정글의 법칙>으로 사랑을 받고 있는 ‘병만 족장’ 김병만 씨가 뉴질랜드를 찾았다. 뉴질랜드는 마음을 안정시켜 주는 제2의 고향 이라고 주저 없이 이야기 하면서 뉴질랜드… 더보기

성 베드로 특수학교

댓글 0 | 조회 1,265 | 2018.10.09
장애우들이 예수님 사랑 안에서 꿈을 키우는 학교성 베드로 특수학교(St. Peter’s Special School of Auckland)는 2004년 10월 9일, 현재 교민 장애… 더보기

아버지가 살아야 가정이 산다, 박기만

댓글 0 | 조회 1,685 | 2018.09.26
어깨가 무거운 우리네 아버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아버지가 바로 서야 가정이 바로 서고, 가정이 바로 서야 사회가 바로 서며, 사회가 바로 서야 나라가 바로 선다. 아버지 학교는 … 더보기

한국 영화제, 한인 1세대 이야기

댓글 0 | 조회 749 | 2018.09.26
이준섭 감독 ‘Our First Immigrants' 오클랜드, 해밀턴 상영​뉴질랜드 한인 1세대의 정착 스토리를 담은 영상이 스크린을 통해 관객을 찾아간다. 10월11일부터 14… 더보기

넓은 세상을 위한 도전, 유엔(UN) 인턴, 곽 효린

댓글 0 | 조회 1,759 | 2018.09.12
자신의 꿈을 위해 끝없이 도전하고 있는 한인 여성이 있다. 뉴질랜드 이민 1.5세대, 빠른 적응으로 오클랜드 대학교 정치외교학, 경제학, 그리고 법학 학사를 마쳤다. 현재 교통부 … 더보기

뉴질랜드 한의사 협회 NZAOMD(New Zealand Association Or…

댓글 1 | 조회 1,584 | 2018.09.12
뉴질랜드에는 교민의 건강을 위해 노력하는 많은 한의사(Acupuncture & Herbalists)들이 있다. 뉴질랜드 등록기관인 Acupuncture NZ와 NZASA 에… 더보기

임은숙씨, '2018 뉴질랜드 최고의 요리사' 수상

댓글 0 | 조회 5,073 | 2018.08.26
8월 21일 오클랜드 시티에 있는 코넬 에듀케이션 그룹에서 특별한 행사가 있다고 해 현장을 찾았습니다. 바로 내셔널 호스피탈리티 챔피언쉽 참가 학생들의 시상식 및 축하 행사였는데요… 더보기

뮤지컬 배우 꿈을 위해 도전, 윤 종현

댓글 3 | 조회 1,930 | 2018.08.22
뮤지컬 배우를 꿈꾸는 12세 한인 학생이 있다. 뮤지컬 “The Addams Family” 아들(Pugsley)역으로 선발되어서 총 12회 공연을 지난달 마무리했다. 아마추어 배우… 더보기

리바이브 패밀리-가족치료, 부부상담 전문 서비스

댓글 0 | 조회 655 | 2018.08.22
리바이브 패밀리는 가족치료와 부부상담을 통해 건강한 가정을 세우는데 도움이 되고자 만들어진 서비스이다. 뉴질랜드 현지 여러 기관에서 사회복지사 그리고 상담사로 일을 하면서 많은 경… 더보기

KBS 전국노래자랑 세계대회 NZ 예선전 최우수 상, 윤 준석

댓글 0 | 조회 2,706 | 2018.08.08
KBS방송국과 재외동포재단이 공동기획, 재외동포들이 참여하는 ‘KBS 전국노래자랑 세계대회’ 뉴질랜드 예선전이 지난 21일 오클랜드 한인회관에서 열렸다. 총 36팀이 참여해서 그동… 더보기

The Compost Collective

댓글 0 | 조회 561 | 2018.08.08
순수 유기물 쓰레기 이용, 퇴비 만드는 방법을 알려주는 단체Compost Collective는 오클랜드 카운슬의 지원을 받아서 오클랜드에 거주하는 분들께 유기물 쓰레기를 이용해서 … 더보기

오클랜드 시니어 베이스볼 리그 협회

댓글 0 | 조회 750 | 2018.08.08
오클랜드 시니어 베이스볼 리그(Auckland senior baseball club), ASBC는 6개의 한인야구 팀들이 정기 경기를 하는 리그이다. 클럽리그가 만들어진 것은 4년… 더보기

스포츠와 함께 건전한 한인 커뮤니티 만들어, 김범석

댓글 1 | 조회 1,392 | 2018.07.26
스포츠를 통해서 한인 커뮤니티 활동을 하고 있는 청년들이 있다. 프로선수들은 아니지만 한인 아마추어 농구팀으로 대회에 참여해서 좋은 성적과 함께 농구를 좋아하는 한인 청년들의 만남… 더보기

맹진주양, 한국인 최초 '경제학 레벨3-뉴질랜드 전국 1등'

댓글 0 | 조회 4,685 | 2018.07.15
뉴질랜드에서 3년 차 유학을 하고 있는 맹진주 양이 한국인 최초로 경제학 레벨 3 뉴질랜드 전국 1등을 했다는 소식이다.맹진주 양은 고등학교 1학년 때 유학을 결심하고 뉴질랜드에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