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보석 페어(International jewellery fair) 우승, 류수민

김수동기자 3 2,408 2017.09.27 18:07

775410dccd85e403185c6f1605ccc8c6_1506488

국제 보석 페어(International jewellery fair)에서 우승을 차지한 교민 학생이 있다. 각 나라마다 출전한 보석 디자이너 작품들의 예선을 거쳐 총 7명이 호주 결선에 진출하는 대회였다. 시드니에서 열린 최종 결승에서 보석 디자이너에게 주어지는 최고상, Jewellery design award(JDA)에서 1위를 차지 했다. 보석 디자이너로 새로운 출발을 준비하고 있는 Peter minturn goldsmith 학교, 금속세공 학과에 재학 중인 류수민 학생을 만나 보았다​.

 

많은 주변 분들이 우승소감을 물어보는데 아직까지도 실감이 안 난다. 처음 대회를 준비 할 때의 목표는 결승까지 올라가는 것으로 시작했는데 생각하지도 못했던 우승이란 타이틀에 너무 기쁘지만 그 무게 또한 아직도 얼떨떨한 기분이다. 대회 작업 준비를 하면서 가끔은 힘들어서 예민하게 굴었는데 그래도 곁에서 묵묵히 응원해준 가족들과 친구들에게 정말 고맙고 우승에 기쁨을 같이하고 싶다.

 

끝없는 도전의 시작

이번 대회에 참가해서 좋은 성적을 거둔 국제 보석 페어(International jewellery fair)는 시드니에서 개최한 국제대회이다. 세계 각지에서 모인 많은 보석 디자이너들의 다양한 디자인 전시는 물론 여러 기술들을 선보인 이 대회는 금속세공 학과 학생들은 물론 많은 보석 디자이너에게 주목을 받고 있는 최고의 무대로 보석에 관련된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꿈에 무대이다. 그 중 하이라이트인 보석 디자인 시상(Jewellery design award)은 금속 세공학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였으며 10가지 카테고리로 나누어 각 부문에서 가장 뛰어난 디자인과 기술을 겸비한 학생에게 상을 주는 시상식이다. 내가 운 좋게 우승을 한 부문은 세공학과 3학년과 4학년을 대상으로 하였으며 판도라(Pandora)에서 후원하였다. 대회 진행 과정은 예선과 결선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1차 예선은 각 나라에서 디자인과 세공을 완성한 후 동영상과 사진을 찍어 보낸 후 예선을 통과해야만 2차 예선인 실제 보석(귀걸이, 반지, 목걸이 등등)을 호주에 보내게 되며, 이후 결선에 오른 학생들이 시드니로 초청이 된다. 내가 속한 부문에서는 총 7명이 시드니로 초청 되었는데 호주 결선에 오른 사람들 중 최종 1명의 우승을 가리는 대회이다.

 

1년의 대회 준비, 힘든 도전의 열매         

비잔틴 제국(byzantine empire)에서 영향을 받은 샹들리에(Chandelier) 귀걸이를 작품 주제로 만들다. 작년에 학교에서 디자인을 완성하고 올해 세공을 시작해 마지막 연마 과정을 마친 다음에 한숨을 돌릴 수 있었다. 특히 디자인을 하는 과정에서 <Granulation>이라는 기술을 접목시키는 것이 어렵고 힘들었다. 어렵고 힘든 것이 나에게는 큰 도전이었기에 이번 프로젝트가 더 특별하고 보람찬 생각이 많이 든다. 또한 학교(Peter Minturn Jewellery School)에서 3년동안 배운 많은 기술과 경험이 큰 도움이 되었다. 이번 프로젝트는 장기적으로 조금씩 꾸준히 하면 모든 것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만들어준 소중한 대회 준비였다.

 

금속 세공 학과에 대해서 

뉴질랜드에서 금속 세공학과는 많은 사람들에게 어쩌면 생소할 수 있다. 간단히 말하자면 우리가 흔히 보는 예쁘고 화려한 다이아몬드 반지가 진열장에 전시되기 전까지의 과정을 배우는 학과이다. 그 과정은 디자인부터 시작해 돌, 금속 등을 직접 고르고 그것을 깎고 열을 가해 붙이고 다듬어 표면가공으로 마무리하는 것이다. 원석의 반짝거리는 돌 보석들을 아름다운 반지와 귀걸이로 만드는 일, 정말 보람이 있는 작업이다. 학교를 졸업하고 나면 보통 다른 세공사 밑에서 다양한 일 (판매, 디자인, 세공, 리모델링)을 배우기 시작하면서 경제 활동을 하거나 혼자 독립하게 된다.  본인이 직접 작업장을 만들어서 독립도 가능하다.  자기만의 독특한 디자인으로 세공을 시작할 수 있고 다양하게 소량 생산하여 그 가치를 높이거나 창업개념으로 자기의 브랜드를 만들어 시장에 내놓을 수 있다. 본인 역시 많은기술과 경험을 만들어 개인에  브랜드를 만들어 작업하는것을  꿈꾸고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 

 

많은 고민으로 금속 세공학과를 선택         

고등학교 졸업을 앞두고 진로고민을 진지하게 생각을 하게 되었다. 미술과 디자인을 좋아했던 관계로 진로 방향을 세가지로 압축하게 되었다. 시계 세공사, 건축가, 보석 세공사로 좁힐 수 있었지만 안타깝게도 시계 세공학은 뉴질랜드에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포기를 하였고 보석 세공은 당시 부모님의 반대로 생각을 못하는 상황 이었다. 마지막 남은 건축학을 생각하여 공간 디자인 학과에 진학하게 되었다.  건축학과로 바로 진학 할 수 있었지만 그 당시 마음 속에 아직 보석 세공학을 포기하지 않았던 관계였다. 

 

결정적으로  공간디자인 학과에서는 보석 세공학에서 배우는 CAD(Computer Assisted design)과정을 다루는 과정이 있어 미련 없이 공간 디자인과를 선택하게 되었다. 3년의 공간디자인 학과 과정을 마쳤지만 보석 세공학에 대한 미련이 남아 잠을 잘 수 가 없었다. 몇일을 보내면서 부모님을 설득하기로 마음을 먹었지만 쉽지는 않았다.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정말 입에서 맴돌기만 하고 이야기를 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부모님은 내가 고민을 하고 있는 것을 어떻게 알았는지 많은 대화를 통해서 마침내 허락을 받고 보석 세공학을 시작 할 수 있었다. 정말 기쁜 일이었고 지금도 부모님에게 큰 감사를 드린다. 하지만 보석 세공학과 입학 과정도 쉬운 일은 아니었다. 정말 하고 싶은 일이었지만 막상 시작해보니 모든 것들이 새로운 것들이었다.  처음 접해 보는 것들이 많은 나에게 입학 인터뷰와 오디션을 통과 해야 하는데 정말 어려운 일이었다. 모든 것이 지나고 나면 추억이지만 당시 정말 어렵게 오디션과 인터뷰를 통과했었다. 또한 그 당시 주변에 있는 많은 사람들이 내가 보석 세공학을 시작 한다는 소식에 많이들 놀라며 응원을 해준 기억이 난다. 이러한 응원에 힘입어 오늘에 자리가 있다고 믿고 있다.

 

하이 엔드 쥬얼리 (fine jewelry) 브랜드 만들고 싶어

최근에 좋은 상을 받아서 기쁘지만 또 한가지는 파트타임으로 일(Howick village jeweller)을 시작해서 학교를 졸업하고 풀타임으로 취업이 가능 해졌다. 아직은 학교 실습과 병행하며 일을 하고 있어 많은 경험을 축척하지는 못했지만 얼마 남지 않은 학교생활을 보람 있게 보내고 싶다. 졸업 후 실제 고객들을 상대로 학교에서 배운 디자인과 세공 일들을 접목시켜 경력을 한단계 올리고 싶는 바램이다. 현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훌륭한 세공사들에게 많은 것들을 배우고 언젠가는 개인 워크샵을 만들어 맞춤제작 일을 하는 것이 본인의 목표로 나만의 하이 엔드 쥬얼리 (fine jewelry) 브랜드를 만들고 싶은 것이 최종 목표이다.

 

글,사진: 김수동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eunany
댓글내용 확인
eunany
댓글내용 확인
nztake
댓글내용 확인

 플러스 광고

홍길동투어
뉴질랜드 남북섬 투어 전문 여행사 (8/12/23인승 다수 차량 보유) 가족 친지 모임 동호인 신혼여행및 어학연수팀등 투어 뉴질랜드 여행, 현지 여행사, 홍길동, 남섬, 북섬, 반지의 제왕, 호빗, T. (09)625-6789
Total Cleaning & Total Paint
cleaning, painting, 카펫크리닝, 페인팅, 물 청소, 토탈 크리닝 T. 0800157111
미드와이프 김유미 (Independent Midwife YOOMI KIM)
임신, 출산, 출산후 6주 신생아와 산모의 건강 관리를위해 함께 하는 미드와이프 김 유미 T. 021 0200 9575

맹진주양, 한국인 최초 '경제학 레벨3-뉴질랜드 전국 1등'

댓글 0 | 조회 3,207 | 2018.07.15
뉴질랜드에서 3년 차 유학을 하고 있는 맹진주 양이 한국인 최초로 경제학 레벨 3 뉴질랜드 전국 1등을 했다는 소식이다.맹진주 양은 고등학교 1학년 때 유학을 결심하고 뉴질랜드에서… 더보기

우리들의 진솔한 이야기, 힙합 뮤지션, 루 카스

댓글 0 | 조회 759 | 2018.07.11
한국의 힙합(K-Pop) 음악을 뉴질랜드 모던 힙합 음악과 접목을 시도해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한인 10대 뮤지션들이 있다. 이들의 음악 베이스는 한국의 힙합(k-Pop)이지만 … 더보기

오클랜드 문학회

댓글 0 | 조회 849 | 2018.07.11
2012년, 네 사람이 시작한 오클랜드문학회(회장 최재호)는 현재 125명의 회원이 가입한 순수문학 동호회이다. 다양한 연령대의 회원들이 평소 생업에 종사하며 문학에 대한 관심과 … 더보기

글쓰기로 마음을 움직이는 사람, 강원국

댓글 0 | 조회 636 | 2018.06.27
감동과 변화를 주는 글쓰기로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작가가 있다. 서울대학교 외교학과를 졸업했고 대통령 비서실 연설비서관으로 청와대에서 8년간 지내며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 더보기

마이랑이 아트 센터 Mairangi Art Centre

댓글 2 | 조회 649 | 2018.06.27
마이랑이 아트 센터(Mairangi Art Centre)는 27년 전 이스트 코스트 베이(East Coast Bays) 지역에서 많은 문화적 활동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던 주민그룹,… 더보기

K-Pop, 한국문화를 키위들과 함께 배워요! 김민석

댓글 0 | 조회 1,236 | 2018.06.13
한국문화를 뉴질랜드 젊은이들과 함께 몸으로 느끼고 배워가는 청년이 있다. 5년전 K-Pop 동아리 활동을 시작으로 본인은 물론 뉴질랜드 현지인들까지 한국 사랑에 푹 빠져 있다. 한… 더보기

CNSST FOUNDATION

댓글 0 | 조회 530 | 2018.06.13
아시안들을 위해 무료 사회 복지 및 카운셀링 서비스​CNSST FOUNDATION은 Chinese New Settlers Services Trust의 새로운 이름으로 팬뮤어 비지니… 더보기

아름다운 클래식 기타의 선율 속으로, 강인구

댓글 0 | 조회 1,092 | 2018.05.23
클래식 기타 음악을 사랑하는 학생이 있다.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 단원으로 6년간 활동하면서 학창시절을 클래식 기타 음악과 함께 했다. 지난달 막을 내린 제 13회 뉴질랜드 기타 앙… 더보기

썬트롤 틴트 (Suntrol Window Tint)

댓글 0 | 조회 947 | 2018.05.23
썬트롤 윈도우 틴트가 뉴질랜드에 새롭게 론칭 하였다. 썬트롤 틴트는 뉴질랜드에서는 신생 기업이지만 이미 한국에서 3M 윈도우필름 제주지사로 사업을 하고있는 윈도우 필름 전문 회사로… 더보기

건축 미술가를 꿈꾸는 소녀, 서지안

댓글 1 | 조회 2,434 | 2018.05.09
건축 미술가를 꿈꾸는 학생이 있다. 뉴질랜드로 초등학교 2학년 때 유학을 오면서 시작된 외국 생활이지만 그림과 함께하면서 많은 어려움을 극복 할 수 있었다. 작년도 뉴질랜드 고등부… 더보기

에듀엑스퍼트(EduExperts)

댓글 0 | 조회 874 | 2018.05.09
에듀엑스퍼트 학원은 그동안 다수 학생이 NCEA 및 Cambridge 시험에 우수한 성적을 거두어 미국과 영국 등의 해외 명문대학교에 많은 학생들을 입학 시켰다. 또한 현지 고등학… 더보기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세상을 위하여, 양현철

댓글 0 | 조회 1,270 | 2018.04.26
동물을 사랑하는 남자가 있다. 한국에서는 수의사로 활동하면서 많은 동물과 교감을 했다. 얼마전 뉴질랜드 동물 보호 협회의 길 고양이 중성화 수술 프로젝트에 자원봉사자로 활동을 하면… 더보기

BreastScreen Aotearoa(유방암 검사 기관)

댓글 0 | 조회 653 | 2018.04.26
BreastScreen Aotearoa는 유방암을 조기 발견하기 위해 전국적으로 실시하는 무료검진 프로그램으로 유방암으로 인한 희생자를 줄이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BreastSc… 더보기

공중보건에 대한 홍보와 교육, 조성현 씨

댓글 0 | 조회 1,012 | 2018.04.11
이민자들의 건강에 대한 홍보와 교육을 위해 각종 무료 건강 세미나와 포럼을 제공하는 단체가 있다. 실제로 많은 이민자들이 건강이 좋지 않은 상황이 생겼을 때 의료상식 부족과 한국과… 더보기

Aspire2 International 대학

댓글 0 | 조회 1,028 | 2018.04.11
Aspire2 International 대학은 지난 2016년 뉴질랜드 NTEC Group 과 Queens Academic Group 통합하여 Aspire2 Internationa… 더보기

우리의 삶을 지휘하는 음악가, 조성규

댓글 0 | 조회 1,281 | 2018.03.28
지휘자의 길은 정말 어렵고 힘든 음악인의 인생이다. 본인은 물론 타인을 끝까지 설득하여 많은 연주자들을 하나의 호흡으로 끌어내야 한다. 또한 안정된 메세지가 있는 소리를 만들기 위… 더보기

오스템 임플란트<Osstem Implant >

댓글 0 | 조회 1,082 | 2018.03.28
오스템 임플란트는 한국 1위, 아시아 1위 브랜드를 넘어 세계 1위 브랜드로 급성장하고 있으며 해외 29번째 지사로 뉴질랜드에 진출하였다. 오스템은 한국최초로 치과용 임플란트를 제… 더보기

리빙 아티스트, 양 미나

댓글 0 | 조회 1,250 | 2018.03.14
버려진 가구를 새롭게 손질해서 전혀 다른 작품을 만드는 교민이 있다. 보통 사람들에게는 쓸모 없는 물건이지만 그녀의 손길이 닿는 순간 새로운 물건으로 탄생 시키는 마술을 연출 한다… 더보기

에듀케이션 엔젤스< Education Angels >

댓글 0 | 조회 610 | 2018.03.14
가정 보육 서비스(Home based education)에듀케이션 엔젤스는 뉴질랜드 전역에 최고의 가정보육서비스(Home based education)를 제공하는 회사로 개인이 가… 더보기

2017 뉴질랜드 아리아(New Zealand Aria)대회 준우승, 장문영

댓글 0 | 조회 1,639 | 2018.03.01
2017 뉴질랜드 아리아(New Zealand Aria)대회 준우승을 차지한 동포 음악인이 있다. 한국에서 음악 대학원을 졸업하고 음악인으로 활발한 활동을 했지만 결혼과 함께 뉴질… 더보기

오클랜드 챔버 앙상블 <러브앤피스>

댓글 0 | 조회 1,063 | 2018.03.01
오클랜드 챔버 앙상블 <러브 앤 피스>는 한인 교민음악 단체로 지난 2008년 창단되어 올해로 10주년을 맞는다. 대부분 연주자들은 음악을 전공한 전문 음악인들로 구성되… 더보기

커리어 우먼을 꿈꾸는 안전관리 현장 소장, 칼리 조

댓글 0 | 조회 1,907 | 2018.02.14
여풍당당, 건축현장에서 안전 관리사로 현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여자 교민이 있다. 공사 현장 특성상 젊은 여성 근무자를 신기해 하지만 신뢰받는 여자 소장으로 인식되면서 커리우먼의 꿈… 더보기

아시안 전문 보험 회사 <ALLIED FINANCIAL>

댓글 0 | 조회 912 | 2018.02.14
어려울 때 힘이 되는 아시안 전문 보험 그룹​아시안 전문 보험 회사인 “ ALLIED FINANCIAL”은 지난 2005년 융자와 보험 상품을 다루는 파이낸셜 회사 VISION F… 더보기

근면성실, 보트빌더의 끝없는 도전, 이형석

댓글 0 | 조회 2,466 | 2018.01.31
근면 성실하게 외길 인생으로 보트빌더의 길을 도전하고 있는 한인 교민이 있다.15년 동안 한길을 걸어 오면서 우여곡절도 많았고 순탄치 않았지만 오랜 시간의 작업 과정에 최선을보여준… 더보기

KNCC Limited, 뉴질랜드 아파트 건설 회사

댓글 0 | 조회 2,660 | 2018.01.31
KNC 그룹은 뉴질랜드 아파트 건설회사로 지난 2006년부터 오클랜드 시티 CBD, 홉슨 스트리트에 15층 아파트 두 동을 건설해 개발부터 분양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건설 회사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