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트마켓으로 출근하는 요리사, 한병인 씨

김수동기자 2 4,293 2017.08.09 17:38

190b587da7635315ff472a172b66fbbc_1502761

나이트 마켓으로 출근하는 요리사가 있다. 뉴질랜드 정식 요리사 자격증을 취득하고 쉐프로 근무하고 있지만 자기만에 요리를 찾기 위해 일반인들이 많이 모이는 일요 나이트 마켓에서 그가 개발한 새로운 요리를 뉴질랜드 일반 사람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뉴질랜드 사람들에 입맛을 알아가기 위해 새롭게 도전하고 있는 한병인 쉐프를 만나 보았다.

e9a7c45f156f62d97e536087c3a35694_1502256

 

동양 사람이 서양사람들에 입맛을 책임지는 요리사로 근무 한다는 것이 참 어려운 일인 것 같다. 현재 파넬에 위치한 영국 스타일 음식을 판매하고 있는 로컬 카페에서 쉐프로 근무 하고 있다. 어린시절부터 성인이 될 때까지 김치와 고추장에 길들여진 입맛인데 서양 레스토랑에 출근 하면서 서양사람들에 요리를 만들어야 하는 상황, 그리고 내가 만든 음식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조금은 미안한 생각이 들었다. 그러한 미안한 마음에서 시작 한 것이 나이트 마켓에서 뉴질랜드 사람들에 입맛을 실험 해보자는 작은 아이디어 였다. 물론 무료는 아니지만 정성을 다해서 내가 개발한 음식이 일반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나이트 마켓에서 뉴질랜드 사람들에게 평가 받고, 새롭게 요리를 만들고, 궁금했던 서양 사람들에 입맛을 아주 조금씩 알아가고 있는 도전을 즐기고 있는 요리사이다.   

 

고객과 소통하는 요리사

나이트 마켓에서 요리를 시작한지는 정말 얼마 되지 않았다. 나이트마켓에서 요리를 하게 된 첫번째 이유는 처음 워홀 때 가졌던 정신으로 도전 그 자체 였다. 어느정도 요리에 대해 자신이 생기면서 내가 생각하

 

 

는 요리를 자유롭게 손님들에게 보여 줄 수 있는 기회를 찾던 중 나이트마켓이 소자본으로 할 수 있는 좋은 조건이라고 판단하여 결정하게 되었다. 고객들과 소통하면서 고객이 원하는 음식을 바로 앞에서 만들어 주고 요리에 대해서 이야기 할 수 있는 작은 나 만에 공간이다. 때로는 무서운 평가로 힘이 빠질 때도 있지만 서양사람들에 입맛을 알아가는  중이다.


나이트 마켓에서 인기 메뉴 

현재 나이트마켓에서 선 보인 메뉴는 핫롤(Hot roll)이다. 빵에 다양한 재료와 소스를 샌드위치, 미국의 핫도그 식으로 만드는 음식과 함께 홈메이드 시럽을 선보여 인기를 끌고 있다. 새로운 형태의 음식이 아니라 개발이라는 표현은 어색하지만, 서양인들의 음식을 동양인의 시각으로 조금 다르게 기존의 것들과 조합을 이룬 퓨전스타일의 롤이라고 할 수 있다. 현재는 4종류의 롤을 출시 했는데 치킨을 이용한<gravy chicken roll, sweet chilli chicken roll> 새우를 이용한 <Prawn croquette roll> 마지막으로 소고기를 이용한 <Thai beef steak roll>이 메뉴에 올라와 있다. 앞으로의 계획은 기존의 고정된 메뉴에 매주 새로운 음식을 고객들에게 제공하고 손님들에 의견을 받아 보는 것이다. 

 

 

인생의 터닝 포인트, 뉴질랜드 생활 

유명해진 요리사들처럼 어렸을 때의 꿈이 요리사는 아니었다. 어린시절 요리에 흥미와 관심은 많았지만 직업으로 생각해본 적은 없었다. 한국에서 대학 졸업을 앞 두고 내가 추구하고자 하는 삶의 이상과 목표가 전혀 동떨어져 있다는 것을 느끼면서 많은 회의감이 몰려 왔다. 앞으로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고민을 하던 중에 평소 친하게 지내던 친구가 워킹홀리데이라는 새로운 세계를 알려주었다. 그 친구의 성공적인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적극적이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며 새로운 곳으로의 도전을 꿈꾸며 뉴질랜드 생활이 시작 되었다.

 

여러 사람들의 워킹홀리데이 목표는 다르겠지만 유학, 여행, 취업 보다 사회경험을 만들겠다는 각오로 시작한 뉴질랜드에서의 생활은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되었다. 해외 생활이 처음인 나에겐 모든 것이 낯설고 두려웠지만 하나씩 혼자의 힘으로 해결해가는 모든 것이 재미있었고, 서양 사람들과 갈등은 느낄 여유도 없이 꿈만 같은 나날이었다. 또한 지금에 가장 소중한 사람인 와이프를 만나 결혼까지 했으니 정말 꿈만 같은 워킹홀리데이 였다. 

 

결혼과 함께 우리는 뉴질랜드에서 영주권을 취득하고 계속 살고 싶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 방법을 고민하던 중 기술이민이라는 기회를 알게 되었고, 평소 요리에 취미가 있었던 나는 내가 좋아하는 일을 직업으로 뉴질랜드에서 사랑하는 사람과 살아보자는 목표를 세웠다. 학비를 해결하기 위해 조금 큰 나라인 호주로 떠나 학비를 벌어 뉴질랜드로 다시 돌아 왔다.

 

뉴질랜드로 돌아와 요리학교 코스를 거친 뒤 영주권까지 취득하게 되었다. 영주권을 취득하고 모든 것이 행복하고 순탄할 줄만 알았는데, 그동안 부담없이 생활해왔던 워홀과 학생신분의 기억과는 달리 앞으로 살아갈 삶의 부담감이 몰려왔다.  가정이 생기고 책임감이 더 커지다 보니 뉴질랜드의 생활이 예전만큼 만족 하지는 않지만 뉴질랜드에서의 초심을 생각하며 행복하게 살아가고 있다. 뉴질랜드에서 처음 시작했던 그 마음을 잊지 않기 위해 항상 노력하고 있다. 아직까지도 뉴질랜드는 나에게 기회의 땅이고 도전의 시작이다. 와이프와 함께 요리사로서 밝은 미래를 계획하고 힘차게 살아가고 있다. 지금까지 뉴질랜드에서 만났던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를 드린다

  

다양한 음식으로 고객과 함께

앞으로의 계획과 희망은 정말 훌륭한 요리사가 되는 것이다. 현실적인  계획은 나이트마켓이 안정화 되어 현재 근무하고 있는 요리사 일을 정리하고 좀더 적극적으로 이쪽에 뛰어 들고 싶다.  조금 더 많은 시간을 나만의 요리를 만드는 일에 투자 하고 싶다. 그 다음은 푸드트럭을 통해 전국 곳곳 여러 다양한 사람들과 함께 내가 만든 음식을 현장에서 직접 공유하고 싶다. 조금 더 나아가서는 조그마한 나에 이름이 걸린 가게를 가져 일본의 드라마 심야식당같이 요리의 고수가 되어 고객들이 원하는 음식을 그 자리에서 뚝딱 만들어 내고 함께 이야기하는 소소한 꿈이 있다. 

 

간단한 요리를 즐겨

내가 좋아하는 요리는 비교적 간단하고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요리이다. 기억에 남는 요리가 있다면 오리 콩피(Confit duck)을 이용한 리조또,  요리사로 처음 메인 섹션을 맡았을 때 첫 주문이어서 그런지 정성을 다했던 기억이 있다. 물론 맛도 있어 내가 가장 좋아하는 요리 이다. 많은 친구들이 요리를 맛있게 만드는 방법을  물어보는데 참 어려운 질문인 것 같다. 요리를 어떻게 잘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음식을 먹는 방법도 중요한 것 같다.  음식은 요리 직후  온도가 떨어지기 전에 바로 먹는 것이 음식을 맛있게 하는 비결 중 하나인 것 같다.  또한 요리에 맞는 음료나 와인도 함께 즐길 수 있다면 최고의 요리가 될것이다.


뉴질랜드에서 요리공부를 하고 있는 교민 후배들에게

많은 사람들이 서로 다른 여러 목적을 가지고 요리관련 공부를 하고 있겠지만 그것이  무엇이 되었던  주어진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기를 바란다. 스스로에게 물었을 때 후회를 남기지 않도록 했으면 좋겠다. 그리고 정말 요리에 관심이 많고 열정이 있다면 세프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앞으로 닥칠 힘든 여정을 슬기롭고 당차게 이겨 나가길 바란다. 본인 역시 아직은 열심히 공부하는 초보 요리사로서 여러분과 함께 배우고 또 배우는 마음가짐으로 서로 선의의 경쟁을 하고 싶다. 

 

글, 사진: 김수동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OpenFather
병인형님 혜성입니다 기억하시련지 모르겠네요 멋지게 잘 지내고계시네요 저도 열심히 요리하고있습니다! 멀리 남쪽에서 응원하겠습니다~!
뵹인
댓글내용 확인

 플러스 광고

조앤제이 & 조대형 회계사/세무사
이민 비자전문 컨설팅 회계 세무 세무신고 회계사 GST 소득세 T. 093361155
(주)웰컴뉴질랜드
뉴질랜드 여행, 북섬여행, 남섬여행, 패키지여행, 호주여행, 피지여행, 맞춤여행, 자유여행, 단체여행, 개별여행, 배낭여행, 현지여행, 호텔예약, 투어예약, 관광지 예약, 코치예약, 버스패스, 한 T. 09 302 7777
한나 유학이민
한 번의 만남으로 후회없는 선택을 하세요.이민 T. 09 600 6168

우리들의 진솔한 이야기, 힙합 뮤지션, 루 카스

댓글 0 | 조회 571 | 2018.07.11
한국의 힙합(K-Pop) 음악을 뉴질랜드 모던 힙합 음악과 접목을 시도해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한인 10대 뮤지션들이 있다. 이들의 음악 베이스는 한국의 힙합(k-Pop)이지만 … 더보기

오클랜드 문학회

댓글 0 | 조회 625 | 2018.07.11
2012년, 네 사람이 시작한 오클랜드문학회(회장 최재호)는 현재 125명의 회원이 가입한 순수문학 동호회이다. 다양한 연령대의 회원들이 평소 생업에 종사하며 문학에 대한 관심과 … 더보기

글쓰기로 마음을 움직이는 사람, 강원국

댓글 0 | 조회 551 | 2018.06.27
감동과 변화를 주는 글쓰기로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작가가 있다. 서울대학교 외교학과를 졸업했고 대통령 비서실 연설비서관으로 청와대에서 8년간 지내며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 더보기

마이랑이 아트 센터 Mairangi Art Centre

댓글 2 | 조회 602 | 2018.06.27
마이랑이 아트 센터(Mairangi Art Centre)는 27년 전 이스트 코스트 베이(East Coast Bays) 지역에서 많은 문화적 활동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던 주민그룹,… 더보기

K-Pop, 한국문화를 키위들과 함께 배워요! 김민석

댓글 0 | 조회 1,193 | 2018.06.13
한국문화를 뉴질랜드 젊은이들과 함께 몸으로 느끼고 배워가는 청년이 있다. 5년전 K-Pop 동아리 활동을 시작으로 본인은 물론 뉴질랜드 현지인들까지 한국 사랑에 푹 빠져 있다. 한… 더보기

CNSST FOUNDATION

댓글 0 | 조회 508 | 2018.06.13
아시안들을 위해 무료 사회 복지 및 카운셀링 서비스​CNSST FOUNDATION은 Chinese New Settlers Services Trust의 새로운 이름으로 팬뮤어 비지니… 더보기

아름다운 클래식 기타의 선율 속으로, 강인구

댓글 0 | 조회 1,065 | 2018.05.23
클래식 기타 음악을 사랑하는 학생이 있다.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 단원으로 6년간 활동하면서 학창시절을 클래식 기타 음악과 함께 했다. 지난달 막을 내린 제 13회 뉴질랜드 기타 앙… 더보기

썬트롤 틴트 (Suntrol Window Tint)

댓글 0 | 조회 908 | 2018.05.23
썬트롤 윈도우 틴트가 뉴질랜드에 새롭게 론칭 하였다. 썬트롤 틴트는 뉴질랜드에서는 신생 기업이지만 이미 한국에서 3M 윈도우필름 제주지사로 사업을 하고있는 윈도우 필름 전문 회사로… 더보기

건축 미술가를 꿈꾸는 소녀, 서지안

댓글 1 | 조회 2,362 | 2018.05.09
건축 미술가를 꿈꾸는 학생이 있다. 뉴질랜드로 초등학교 2학년 때 유학을 오면서 시작된 외국 생활이지만 그림과 함께하면서 많은 어려움을 극복 할 수 있었다. 작년도 뉴질랜드 고등부… 더보기

에듀엑스퍼트(EduExperts)

댓글 0 | 조회 847 | 2018.05.09
에듀엑스퍼트 학원은 그동안 다수 학생이 NCEA 및 Cambridge 시험에 우수한 성적을 거두어 미국과 영국 등의 해외 명문대학교에 많은 학생들을 입학 시켰다. 또한 현지 고등학… 더보기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세상을 위하여, 양현철

댓글 0 | 조회 1,240 | 2018.04.26
동물을 사랑하는 남자가 있다. 한국에서는 수의사로 활동하면서 많은 동물과 교감을 했다. 얼마전 뉴질랜드 동물 보호 협회의 길 고양이 중성화 수술 프로젝트에 자원봉사자로 활동을 하면… 더보기

BreastScreen Aotearoa(유방암 검사 기관)

댓글 0 | 조회 620 | 2018.04.26
BreastScreen Aotearoa는 유방암을 조기 발견하기 위해 전국적으로 실시하는 무료검진 프로그램으로 유방암으로 인한 희생자를 줄이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BreastSc… 더보기

공중보건에 대한 홍보와 교육, 조성현 씨

댓글 0 | 조회 984 | 2018.04.11
이민자들의 건강에 대한 홍보와 교육을 위해 각종 무료 건강 세미나와 포럼을 제공하는 단체가 있다. 실제로 많은 이민자들이 건강이 좋지 않은 상황이 생겼을 때 의료상식 부족과 한국과… 더보기

Aspire2 International 대학

댓글 0 | 조회 996 | 2018.04.11
Aspire2 International 대학은 지난 2016년 뉴질랜드 NTEC Group 과 Queens Academic Group 통합하여 Aspire2 Internationa… 더보기

우리의 삶을 지휘하는 음악가, 조성규

댓글 0 | 조회 1,247 | 2018.03.28
지휘자의 길은 정말 어렵고 힘든 음악인의 인생이다. 본인은 물론 타인을 끝까지 설득하여 많은 연주자들을 하나의 호흡으로 끌어내야 한다. 또한 안정된 메세지가 있는 소리를 만들기 위… 더보기

오스템 임플란트<Osstem Implant >

댓글 0 | 조회 1,048 | 2018.03.28
오스템 임플란트는 한국 1위, 아시아 1위 브랜드를 넘어 세계 1위 브랜드로 급성장하고 있으며 해외 29번째 지사로 뉴질랜드에 진출하였다. 오스템은 한국최초로 치과용 임플란트를 제… 더보기

리빙 아티스트, 양 미나

댓글 0 | 조회 1,226 | 2018.03.14
버려진 가구를 새롭게 손질해서 전혀 다른 작품을 만드는 교민이 있다. 보통 사람들에게는 쓸모 없는 물건이지만 그녀의 손길이 닿는 순간 새로운 물건으로 탄생 시키는 마술을 연출 한다… 더보기

에듀케이션 엔젤스< Education Angels >

댓글 0 | 조회 592 | 2018.03.14
가정 보육 서비스(Home based education)에듀케이션 엔젤스는 뉴질랜드 전역에 최고의 가정보육서비스(Home based education)를 제공하는 회사로 개인이 가… 더보기

2017 뉴질랜드 아리아(New Zealand Aria)대회 준우승, 장문영

댓글 0 | 조회 1,614 | 2018.03.01
2017 뉴질랜드 아리아(New Zealand Aria)대회 준우승을 차지한 동포 음악인이 있다. 한국에서 음악 대학원을 졸업하고 음악인으로 활발한 활동을 했지만 결혼과 함께 뉴질… 더보기

오클랜드 챔버 앙상블 <러브앤피스>

댓글 0 | 조회 1,039 | 2018.03.01
오클랜드 챔버 앙상블 <러브 앤 피스>는 한인 교민음악 단체로 지난 2008년 창단되어 올해로 10주년을 맞는다. 대부분 연주자들은 음악을 전공한 전문 음악인들로 구성되… 더보기

커리어 우먼을 꿈꾸는 안전관리 현장 소장, 칼리 조

댓글 0 | 조회 1,860 | 2018.02.14
여풍당당, 건축현장에서 안전 관리사로 현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여자 교민이 있다. 공사 현장 특성상 젊은 여성 근무자를 신기해 하지만 신뢰받는 여자 소장으로 인식되면서 커리우먼의 꿈… 더보기

아시안 전문 보험 회사 <ALLIED FINANCIAL>

댓글 0 | 조회 891 | 2018.02.14
어려울 때 힘이 되는 아시안 전문 보험 그룹​아시안 전문 보험 회사인 “ ALLIED FINANCIAL”은 지난 2005년 융자와 보험 상품을 다루는 파이낸셜 회사 VISION F… 더보기

근면성실, 보트빌더의 끝없는 도전, 이형석

댓글 0 | 조회 2,395 | 2018.01.31
근면 성실하게 외길 인생으로 보트빌더의 길을 도전하고 있는 한인 교민이 있다.15년 동안 한길을 걸어 오면서 우여곡절도 많았고 순탄치 않았지만 오랜 시간의 작업 과정에 최선을보여준… 더보기

KNCC Limited, 뉴질랜드 아파트 건설 회사

댓글 0 | 조회 2,589 | 2018.01.31
KNC 그룹은 뉴질랜드 아파트 건설회사로 지난 2006년부터 오클랜드 시티 CBD, 홉슨 스트리트에 15층 아파트 두 동을 건설해 개발부터 분양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건설 회사 … 더보기

뉴질랜드 소화기 내과, 내시경 전문 간호사, 김 미카엘라

댓글 0 | 조회 4,036 | 2018.01.17
뉴질랜드 소화기 내과 사립병원(MacMurray centre) 내시경 전문 간호사로 근무하고 있는 한인 교민이 있다. 뉴질랜드에서 간호사로 일을 하면서 지금까지 14년동안 어려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