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과 예술사이 무한변신, 캐비넷 메이커, 이유명

김수동기자 2 2,187 2017.07.26 18:18

f83d2cfbd74b87748768f9a7f8ef1b07_1501049


캐비넷 메이커들이 만든 독창적이고 다채로운 일상의 가구들이 있다. 평범한 일상의 생활 용품들이지만 이들의 손길이 닿으면 예술로 무한변신한다. 실용적 기능뿐만 아니라 심미적인 가치를 반영한 독자적 영역으로의 발전하고 있다. 일상과 예술사이 <무한변신>을 만들어 내는 캐비넷 메이커 이유명 씨를 만나보았다.

 

f83d2cfbd74b87748768f9a7f8ef1b07_1501049
 

일상에 자리잡은 가구들이 <캐비넷 메이커>들의 독자적 작업을 통해서 작가의 미적 취향과 예술적인 감각이 반영되어 일상과 예술의 접점에서 색다른 미적 즐거움을 선사한다. 지난 8년 동안 뉴질랜드에서 캐비넷메이커로서 활동하면서 많은 작품을 남겼다. 대부분 개인적인 작업보다는 팀의 인원으로 대규모 작품들이 많이 생각난다. 대표적인 건물은 메디컬 스쿨, 시티에 위치한 AUT, 비어덕 베이슨에 위치한 ASB 은행 등 그 당시에는 시키면 시키대로 그냥 따라가기만 했던 말그대로 초보 시절이었다. 지금도 초보시절 작업에 참여했던 일들이 생생하게 기억난다. AUT 대학 건물이 건축가들에 의해 완성되고 그 건물안에 들어가는 사무 가구부터 건물 내 조형물까지 모두 만들어 내는 일에 투입되었다. 팀원이었던 매니저는 마루를 만들 때 쓰는 나무를 가득 옮겨 오더니 그 때부터 무슨 일 인지도 모르고 시키는 대로 나무들을 약 2~3m 길이 정도의 판넬을 만들기 시작했다. 작업은 몇 주 동안 계속되었다. 작업이 끝나고 현장에서 설치작업이 시작되면서 그 많던 판넬이 실내 벽을 감싸고 완성되어가는 모습을 보고 처음으로 내가 하는 일이 작품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캐비넷 메이커들의 작업이 일상과 예술 사이 <무한변신>을 만들어 내는 직업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 당시 내가 근무하던 회사에서 20명 정도의 사람들이 건물의 구역을 나눠서 천정 조형물 만드는 팀, 건물에 의자나 테이블을 만드는 팀, 강의실 벽면에 붙일 디자인적 판넬을 만드는 팀 등 건물 전체를 예술적인 가치있는 작품을 만들 수 있었다.

 

팀 리더로 성실하게 작업에 참여

같은 일을 8년 정도 하다 보니 이제 회사에서 내가 팀 리더가 되었다. 얼마전 호주에서 도면이 한 장 왔다. 보통은 디자이너가 디자인을 하고 커팅머신에서 커팅이 되어 나오는데 디자이너들도 제품에 정보가 부족하다 보니 캐비넷 메이커가 정답을 찾아야 했다. 앞면 각도 5도, 뒤는 10도, 옆은 19도, 위는 34도, 등등 보기에는 단순한 조형물일지 몰라도 그 속은 십여개의 다른 각도로 이루어져 있어서 만들어가는 순서의 답을 찾기는 쉽지 않았다. 가끔은 속임수라는 양념도 쓰는데 그것도 기술의 한 부분이다. 아무튼 호주에서 의뢰한 작업 샘플을 완성하고 의뢰인이 뉴질랜드로 직접 오기로 한 날이다. 보기에는 간단한 것 같지만 한 개당 작업비용이 $15,000의 고가의 작품으로 의뢰인의 컨펌을 받아내면 23개의 추가 작업이 이어지는 순간이었다. 비용이 크다 보니 회사의 사장부터 다른 팀원들의 관심까지 쏠려 있는 상황이었다. 작품을 만든 팀장으로서 최선을 다해서 만든 작품인 만큼 의뢰인의 컨펌을 기다렸다. 예상했던 것보다 의뢰인은 해피! 해피! 작품에 무한한 찬사를 보내며 컨펌을 해주었다. 정말 기쁜 순간이었고 모든 팀원들이 정성을 다해서 작품을 만들었다. 그런데 갑자기 호주에서 12개를 추가로 해달라는 요청이 들어 왔다. 하지만 시간도 촉박하고 더구나 공휴일이 많이 있어서 약속한 시간에 작업을 끝내기가 거의 불가능 했었다. 하지만 내 생각은 조금 달랐다. 캐비넷 메이커는 클라이언트와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생각했다. 결국 만들수록 팀원들의 속도도 빨라지고 요령이 생겨 모든 유닛을 약속한 날 납품할 수 있었다. 더구나 작업예상 1500시간을 1000시간에 끝내면서 회사 입장에서는 정말 기쁜 일이었다. 1500시간을 예상해서 물건 가격이 나온건데 500시간이나 줄였으니 그 비용 역시 회사의 수익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최고의 한국인 팀원을 만들기 위해

한국에서 했던 일이 도면 그리는 일이였다. 그 경력을 바탕으로 뉴질랜드에서 초보부터 일을 시작 했었는데 아무래도 활동적인 성격이라 현장에서 일하는게 더 재미가 있었다. 그러다 우연하게 키위 회사에 취직을 했고 거기서 일하다 보니 유닛을 만드는 사람을 캐비넷 메이커 라고 부르는 것을 처음 알았다. 다시 말해 내가 원해서 시작한 것이 아니라 하다보니 우연하게 적성과 성격에 딱 맞는 지금의 직업을 하게 되었다. 얼마 전에는 정말 감각 있는 한국 사람들과 일을 하고 싶었다. 한국 사람들로 팀을 만들고 싶어서 회사에게 허락을 받고 몇 분을 만났었다. 한국사람들의 특유한 꼼꼼함과 성실함이 정말 그리운 현실에서 다들 처음에 내가 느낀 감정들을 모두들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갑자기 회사가 어려워져서 무산이 되고 말았지만 앞으로 꼭 한국 사람을 팀원을 만들어 최고의 팀을 만들고 싶다. 

 

꿈을 안고 뉴질랜드 이민

1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서 워킹 홀리데이 비자로 호주에서 지금의 아내를 만났다. 같은 부산 사람, 동갑, 그  두가지 이유로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그냥 연인이 되어 버렸고 여행의 자유로움은 사랑에 날개를 달아 주어 1년 가득 넘치는 진한 추억의 향수를 뿌렸다. 한국에 돌아와 꿈틀거리던 역마살도 고이 접어 두고 직장생활을 시작했다. 하지만 반복되는 생활속에서 결국 역마살을 꺼내어 아내와 이민을 결심하고 뉴질랜드 비행기에 몸을 보냈다. 이민을 생각해서 온 사람 누구나 처음 목표는 영주권인 것처럼 우리도 앞만 보고 뛰었다.  아내는 요리학교에서 공부를 시작했고 남자로서 아내를 위해서 페인트 보조, 미싱보조 일을 시작 했다. 그러다 한국에서 했던 금형설계 디자인 경력으로 한국 교민이 운영하는 인테리어 회사에 취직을 했지만 야속하게도 임금을 조금씩 미루더니 결국 도망을 가버렸다. 막막함에 더이상 물러설 곳도 없고 해서 당시 거래처 였던 키위 회사에서 일을 하면서 "너는 정말 유용한 사람이다", "한국 사람 최고다" 그런 말에 취해서 지금까지 정말 열심히 일을 하고 있다. 캐비넷 메이커라는 직업은 유동성이 아주 크다. 본인의 기술과 성실함을 인정 받아 회사를 옮겨가면 급여가 많이 올라간다. 또한 많은 사람들을 통해서 기술 좋은 사람들이 여기저기 스카우트가 된다. 즉 기술자가 귀하고 대우를 받는 직업이다. 또한 자기 개발 역시 뒤처지지 않게 많은 노력을 해야한다.   

 

따뜻한 가족이 있어 행복

웨스트 필드 쇼핑몰 각 입구에 있는 하얀색 터치스크린 인포메이션 데스크가 최근 우리 팀의 멋진 결과물 이다. 아내와 함께 아이들과 쇼핑몰에 가면 항상 아이들에게 이야기를 한다. 저기 보이는 저 작품이 아빠와 함께 일하는 동료들이 만든 것이라고 이야기를 하면 "우와 아빠 최고!" 라고 할 때가 제일 큰 보너스를 받는 것 같다. 어떠한 보상보다도 가족의 따듯한 말 한 마디에 모든 힘든 것이 사라지고 만다. 


보람된 뉴질랜드 이민 생활을 위해

희망만 안고 건너온 뉴질랜드, 첫 날 아내와 시티에 있는 일본 다이소 가게에서 그릇을 사고 숟가락 젓가락을 산 기억이 생생하다. 정말 아무것도 없이 8년전 여기 생활을 시작했다. 그  8년의 시간 속에서 추억이 쌓이는 것처럼 우리의 생활도 조금씩 조금씩 좋게 변했다. 물론 뺑소니를 당하고, 떨어져 팔이 부러지고, 생각하기도 싫은 일들도 많았지만 뉴질랜드 대자연에서 많은 치유를 받았다. 롤러코스터를 타고 달린 뉴질랜드에서의 8년은 나름 보람되게 보냈다.  앞으로 남은 더 많은 이민 생활에도 열심히 하면 보상이 따르는 그런 삶을 살아가기를 기대한다.  

 

글.사진: 김수동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김사장
댓글내용 확인
김수동기자
이유명 씨에게 연락처 남겨드렸습니다.
좋은 소식있기를 기원 합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플러스 광고

Total Cleaning & Total Paint
cleaning, painting, 카펫크리닝, 페인팅, 물 청소, 토탈 크리닝 T. 0800157111
코리아포스트 / The Korea Post
교민잡지, 생활정보, 코리아포스트, 코리아타임즈 T. 09 3793435
Global Lead Logistics International /지엘아이해운(주)
이사짐,운송,한국구매대행,포워딩,무역,상업화물,개인화물,한국배송 T. 09-410-3181

맹진주양, 한국인 최초 '경제학 레벨3-뉴질랜드 전국 1등'

댓글 0 | 조회 3,056 | 2018.07.15
뉴질랜드에서 3년 차 유학을 하고 있는 맹진주 양이 한국인 최초로 경제학 레벨 3 뉴질랜드 전국 1등을 했다는 소식이다.맹진주 양은 고등학교 1학년 때 유학을 결심하고 뉴질랜드에서… 더보기

우리들의 진솔한 이야기, 힙합 뮤지션, 루 카스

댓글 0 | 조회 691 | 2018.07.11
한국의 힙합(K-Pop) 음악을 뉴질랜드 모던 힙합 음악과 접목을 시도해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한인 10대 뮤지션들이 있다. 이들의 음악 베이스는 한국의 힙합(k-Pop)이지만 … 더보기

오클랜드 문학회

댓글 0 | 조회 780 | 2018.07.11
2012년, 네 사람이 시작한 오클랜드문학회(회장 최재호)는 현재 125명의 회원이 가입한 순수문학 동호회이다. 다양한 연령대의 회원들이 평소 생업에 종사하며 문학에 대한 관심과 … 더보기

글쓰기로 마음을 움직이는 사람, 강원국

댓글 0 | 조회 606 | 2018.06.27
감동과 변화를 주는 글쓰기로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작가가 있다. 서울대학교 외교학과를 졸업했고 대통령 비서실 연설비서관으로 청와대에서 8년간 지내며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 더보기

마이랑이 아트 센터 Mairangi Art Centre

댓글 2 | 조회 639 | 2018.06.27
마이랑이 아트 센터(Mairangi Art Centre)는 27년 전 이스트 코스트 베이(East Coast Bays) 지역에서 많은 문화적 활동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던 주민그룹,… 더보기

K-Pop, 한국문화를 키위들과 함께 배워요! 김민석

댓글 0 | 조회 1,231 | 2018.06.13
한국문화를 뉴질랜드 젊은이들과 함께 몸으로 느끼고 배워가는 청년이 있다. 5년전 K-Pop 동아리 활동을 시작으로 본인은 물론 뉴질랜드 현지인들까지 한국 사랑에 푹 빠져 있다. 한… 더보기

CNSST FOUNDATION

댓글 0 | 조회 526 | 2018.06.13
아시안들을 위해 무료 사회 복지 및 카운셀링 서비스​CNSST FOUNDATION은 Chinese New Settlers Services Trust의 새로운 이름으로 팬뮤어 비지니… 더보기

아름다운 클래식 기타의 선율 속으로, 강인구

댓글 0 | 조회 1,085 | 2018.05.23
클래식 기타 음악을 사랑하는 학생이 있다.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 단원으로 6년간 활동하면서 학창시절을 클래식 기타 음악과 함께 했다. 지난달 막을 내린 제 13회 뉴질랜드 기타 앙… 더보기

썬트롤 틴트 (Suntrol Window Tint)

댓글 0 | 조회 933 | 2018.05.23
썬트롤 윈도우 틴트가 뉴질랜드에 새롭게 론칭 하였다. 썬트롤 틴트는 뉴질랜드에서는 신생 기업이지만 이미 한국에서 3M 윈도우필름 제주지사로 사업을 하고있는 윈도우 필름 전문 회사로… 더보기

건축 미술가를 꿈꾸는 소녀, 서지안

댓글 1 | 조회 2,408 | 2018.05.09
건축 미술가를 꿈꾸는 학생이 있다. 뉴질랜드로 초등학교 2학년 때 유학을 오면서 시작된 외국 생활이지만 그림과 함께하면서 많은 어려움을 극복 할 수 있었다. 작년도 뉴질랜드 고등부… 더보기

에듀엑스퍼트(EduExperts)

댓글 0 | 조회 869 | 2018.05.09
에듀엑스퍼트 학원은 그동안 다수 학생이 NCEA 및 Cambridge 시험에 우수한 성적을 거두어 미국과 영국 등의 해외 명문대학교에 많은 학생들을 입학 시켰다. 또한 현지 고등학… 더보기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세상을 위하여, 양현철

댓글 0 | 조회 1,264 | 2018.04.26
동물을 사랑하는 남자가 있다. 한국에서는 수의사로 활동하면서 많은 동물과 교감을 했다. 얼마전 뉴질랜드 동물 보호 협회의 길 고양이 중성화 수술 프로젝트에 자원봉사자로 활동을 하면… 더보기

BreastScreen Aotearoa(유방암 검사 기관)

댓글 0 | 조회 648 | 2018.04.26
BreastScreen Aotearoa는 유방암을 조기 발견하기 위해 전국적으로 실시하는 무료검진 프로그램으로 유방암으로 인한 희생자를 줄이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BreastSc… 더보기

공중보건에 대한 홍보와 교육, 조성현 씨

댓글 0 | 조회 1,003 | 2018.04.11
이민자들의 건강에 대한 홍보와 교육을 위해 각종 무료 건강 세미나와 포럼을 제공하는 단체가 있다. 실제로 많은 이민자들이 건강이 좋지 않은 상황이 생겼을 때 의료상식 부족과 한국과… 더보기

Aspire2 International 대학

댓글 0 | 조회 1,016 | 2018.04.11
Aspire2 International 대학은 지난 2016년 뉴질랜드 NTEC Group 과 Queens Academic Group 통합하여 Aspire2 Internationa… 더보기

우리의 삶을 지휘하는 음악가, 조성규

댓글 0 | 조회 1,267 | 2018.03.28
지휘자의 길은 정말 어렵고 힘든 음악인의 인생이다. 본인은 물론 타인을 끝까지 설득하여 많은 연주자들을 하나의 호흡으로 끌어내야 한다. 또한 안정된 메세지가 있는 소리를 만들기 위… 더보기

오스템 임플란트<Osstem Implant >

댓글 0 | 조회 1,072 | 2018.03.28
오스템 임플란트는 한국 1위, 아시아 1위 브랜드를 넘어 세계 1위 브랜드로 급성장하고 있으며 해외 29번째 지사로 뉴질랜드에 진출하였다. 오스템은 한국최초로 치과용 임플란트를 제… 더보기

리빙 아티스트, 양 미나

댓글 0 | 조회 1,242 | 2018.03.14
버려진 가구를 새롭게 손질해서 전혀 다른 작품을 만드는 교민이 있다. 보통 사람들에게는 쓸모 없는 물건이지만 그녀의 손길이 닿는 순간 새로운 물건으로 탄생 시키는 마술을 연출 한다… 더보기

에듀케이션 엔젤스< Education Angels >

댓글 0 | 조회 606 | 2018.03.14
가정 보육 서비스(Home based education)에듀케이션 엔젤스는 뉴질랜드 전역에 최고의 가정보육서비스(Home based education)를 제공하는 회사로 개인이 가… 더보기

2017 뉴질랜드 아리아(New Zealand Aria)대회 준우승, 장문영

댓글 0 | 조회 1,633 | 2018.03.01
2017 뉴질랜드 아리아(New Zealand Aria)대회 준우승을 차지한 동포 음악인이 있다. 한국에서 음악 대학원을 졸업하고 음악인으로 활발한 활동을 했지만 결혼과 함께 뉴질… 더보기

오클랜드 챔버 앙상블 <러브앤피스>

댓글 0 | 조회 1,052 | 2018.03.01
오클랜드 챔버 앙상블 <러브 앤 피스>는 한인 교민음악 단체로 지난 2008년 창단되어 올해로 10주년을 맞는다. 대부분 연주자들은 음악을 전공한 전문 음악인들로 구성되… 더보기

커리어 우먼을 꿈꾸는 안전관리 현장 소장, 칼리 조

댓글 0 | 조회 1,893 | 2018.02.14
여풍당당, 건축현장에서 안전 관리사로 현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여자 교민이 있다. 공사 현장 특성상 젊은 여성 근무자를 신기해 하지만 신뢰받는 여자 소장으로 인식되면서 커리우먼의 꿈… 더보기

아시안 전문 보험 회사 <ALLIED FINANCIAL>

댓글 0 | 조회 906 | 2018.02.14
어려울 때 힘이 되는 아시안 전문 보험 그룹​아시안 전문 보험 회사인 “ ALLIED FINANCIAL”은 지난 2005년 융자와 보험 상품을 다루는 파이낸셜 회사 VISION F… 더보기

근면성실, 보트빌더의 끝없는 도전, 이형석

댓글 0 | 조회 2,436 | 2018.01.31
근면 성실하게 외길 인생으로 보트빌더의 길을 도전하고 있는 한인 교민이 있다.15년 동안 한길을 걸어 오면서 우여곡절도 많았고 순탄치 않았지만 오랜 시간의 작업 과정에 최선을보여준… 더보기

KNCC Limited, 뉴질랜드 아파트 건설 회사

댓글 0 | 조회 2,629 | 2018.01.31
KNC 그룹은 뉴질랜드 아파트 건설회사로 지난 2006년부터 오클랜드 시티 CBD, 홉슨 스트리트에 15층 아파트 두 동을 건설해 개발부터 분양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건설 회사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