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과 예술사이 무한변신, 캐비넷 메이커, 이유명

김수동기자 2 1,651 2017.07.26 18:18

f83d2cfbd74b87748768f9a7f8ef1b07_1501049


캐비넷 메이커들이 만든 독창적이고 다채로운 일상의 가구들이 있다. 평범한 일상의 생활 용품들이지만 이들의 손길이 닿으면 예술로 무한변신한다. 실용적 기능뿐만 아니라 심미적인 가치를 반영한 독자적 영역으로의 발전하고 있다. 일상과 예술사이 <무한변신>을 만들어 내는 캐비넷 메이커 이유명 씨를 만나보았다.

 

f83d2cfbd74b87748768f9a7f8ef1b07_1501049
 

일상에 자리잡은 가구들이 <캐비넷 메이커>들의 독자적 작업을 통해서 작가의 미적 취향과 예술적인 감각이 반영되어 일상과 예술의 접점에서 색다른 미적 즐거움을 선사한다. 지난 8년 동안 뉴질랜드에서 캐비넷메이커로서 활동하면서 많은 작품을 남겼다. 대부분 개인적인 작업보다는 팀의 인원으로 대규모 작품들이 많이 생각난다. 대표적인 건물은 메디컬 스쿨, 시티에 위치한 AUT, 비어덕 베이슨에 위치한 ASB 은행 등 그 당시에는 시키면 시키대로 그냥 따라가기만 했던 말그대로 초보 시절이었다. 지금도 초보시절 작업에 참여했던 일들이 생생하게 기억난다. AUT 대학 건물이 건축가들에 의해 완성되고 그 건물안에 들어가는 사무 가구부터 건물 내 조형물까지 모두 만들어 내는 일에 투입되었다. 팀원이었던 매니저는 마루를 만들 때 쓰는 나무를 가득 옮겨 오더니 그 때부터 무슨 일 인지도 모르고 시키는 대로 나무들을 약 2~3m 길이 정도의 판넬을 만들기 시작했다. 작업은 몇 주 동안 계속되었다. 작업이 끝나고 현장에서 설치작업이 시작되면서 그 많던 판넬이 실내 벽을 감싸고 완성되어가는 모습을 보고 처음으로 내가 하는 일이 작품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캐비넷 메이커들의 작업이 일상과 예술 사이 <무한변신>을 만들어 내는 직업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 당시 내가 근무하던 회사에서 20명 정도의 사람들이 건물의 구역을 나눠서 천정 조형물 만드는 팀, 건물에 의자나 테이블을 만드는 팀, 강의실 벽면에 붙일 디자인적 판넬을 만드는 팀 등 건물 전체를 예술적인 가치있는 작품을 만들 수 있었다.

 

팀 리더로 성실하게 작업에 참여

같은 일을 8년 정도 하다 보니 이제 회사에서 내가 팀 리더가 되었다. 얼마전 호주에서 도면이 한 장 왔다. 보통은 디자이너가 디자인을 하고 커팅머신에서 커팅이 되어 나오는데 디자이너들도 제품에 정보가 부족하다 보니 캐비넷 메이커가 정답을 찾아야 했다. 앞면 각도 5도, 뒤는 10도, 옆은 19도, 위는 34도, 등등 보기에는 단순한 조형물일지 몰라도 그 속은 십여개의 다른 각도로 이루어져 있어서 만들어가는 순서의 답을 찾기는 쉽지 않았다. 가끔은 속임수라는 양념도 쓰는데 그것도 기술의 한 부분이다. 아무튼 호주에서 의뢰한 작업 샘플을 완성하고 의뢰인이 뉴질랜드로 직접 오기로 한 날이다. 보기에는 간단한 것 같지만 한 개당 작업비용이 $15,000의 고가의 작품으로 의뢰인의 컨펌을 받아내면 23개의 추가 작업이 이어지는 순간이었다. 비용이 크다 보니 회사의 사장부터 다른 팀원들의 관심까지 쏠려 있는 상황이었다. 작품을 만든 팀장으로서 최선을 다해서 만든 작품인 만큼 의뢰인의 컨펌을 기다렸다. 예상했던 것보다 의뢰인은 해피! 해피! 작품에 무한한 찬사를 보내며 컨펌을 해주었다. 정말 기쁜 순간이었고 모든 팀원들이 정성을 다해서 작품을 만들었다. 그런데 갑자기 호주에서 12개를 추가로 해달라는 요청이 들어 왔다. 하지만 시간도 촉박하고 더구나 공휴일이 많이 있어서 약속한 시간에 작업을 끝내기가 거의 불가능 했었다. 하지만 내 생각은 조금 달랐다. 캐비넷 메이커는 클라이언트와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생각했다. 결국 만들수록 팀원들의 속도도 빨라지고 요령이 생겨 모든 유닛을 약속한 날 납품할 수 있었다. 더구나 작업예상 1500시간을 1000시간에 끝내면서 회사 입장에서는 정말 기쁜 일이었다. 1500시간을 예상해서 물건 가격이 나온건데 500시간이나 줄였으니 그 비용 역시 회사의 수익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최고의 한국인 팀원을 만들기 위해

한국에서 했던 일이 도면 그리는 일이였다. 그 경력을 바탕으로 뉴질랜드에서 초보부터 일을 시작 했었는데 아무래도 활동적인 성격이라 현장에서 일하는게 더 재미가 있었다. 그러다 우연하게 키위 회사에 취직을 했고 거기서 일하다 보니 유닛을 만드는 사람을 캐비넷 메이커 라고 부르는 것을 처음 알았다. 다시 말해 내가 원해서 시작한 것이 아니라 하다보니 우연하게 적성과 성격에 딱 맞는 지금의 직업을 하게 되었다. 얼마 전에는 정말 감각 있는 한국 사람들과 일을 하고 싶었다. 한국 사람들로 팀을 만들고 싶어서 회사에게 허락을 받고 몇 분을 만났었다. 한국사람들의 특유한 꼼꼼함과 성실함이 정말 그리운 현실에서 다들 처음에 내가 느낀 감정들을 모두들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갑자기 회사가 어려워져서 무산이 되고 말았지만 앞으로 꼭 한국 사람을 팀원을 만들어 최고의 팀을 만들고 싶다. 

 

꿈을 안고 뉴질랜드 이민

1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서 워킹 홀리데이 비자로 호주에서 지금의 아내를 만났다. 같은 부산 사람, 동갑, 그  두가지 이유로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그냥 연인이 되어 버렸고 여행의 자유로움은 사랑에 날개를 달아 주어 1년 가득 넘치는 진한 추억의 향수를 뿌렸다. 한국에 돌아와 꿈틀거리던 역마살도 고이 접어 두고 직장생활을 시작했다. 하지만 반복되는 생활속에서 결국 역마살을 꺼내어 아내와 이민을 결심하고 뉴질랜드 비행기에 몸을 보냈다. 이민을 생각해서 온 사람 누구나 처음 목표는 영주권인 것처럼 우리도 앞만 보고 뛰었다.  아내는 요리학교에서 공부를 시작했고 남자로서 아내를 위해서 페인트 보조, 미싱보조 일을 시작 했다. 그러다 한국에서 했던 금형설계 디자인 경력으로 한국 교민이 운영하는 인테리어 회사에 취직을 했지만 야속하게도 임금을 조금씩 미루더니 결국 도망을 가버렸다. 막막함에 더이상 물러설 곳도 없고 해서 당시 거래처 였던 키위 회사에서 일을 하면서 "너는 정말 유용한 사람이다", "한국 사람 최고다" 그런 말에 취해서 지금까지 정말 열심히 일을 하고 있다. 캐비넷 메이커라는 직업은 유동성이 아주 크다. 본인의 기술과 성실함을 인정 받아 회사를 옮겨가면 급여가 많이 올라간다. 또한 많은 사람들을 통해서 기술 좋은 사람들이 여기저기 스카우트가 된다. 즉 기술자가 귀하고 대우를 받는 직업이다. 또한 자기 개발 역시 뒤처지지 않게 많은 노력을 해야한다.   

 

따뜻한 가족이 있어 행복

웨스트 필드 쇼핑몰 각 입구에 있는 하얀색 터치스크린 인포메이션 데스크가 최근 우리 팀의 멋진 결과물 이다. 아내와 함께 아이들과 쇼핑몰에 가면 항상 아이들에게 이야기를 한다. 저기 보이는 저 작품이 아빠와 함께 일하는 동료들이 만든 것이라고 이야기를 하면 "우와 아빠 최고!" 라고 할 때가 제일 큰 보너스를 받는 것 같다. 어떠한 보상보다도 가족의 따듯한 말 한 마디에 모든 힘든 것이 사라지고 만다. 


보람된 뉴질랜드 이민 생활을 위해

희망만 안고 건너온 뉴질랜드, 첫 날 아내와 시티에 있는 일본 다이소 가게에서 그릇을 사고 숟가락 젓가락을 산 기억이 생생하다. 정말 아무것도 없이 8년전 여기 생활을 시작했다. 그  8년의 시간 속에서 추억이 쌓이는 것처럼 우리의 생활도 조금씩 조금씩 좋게 변했다. 물론 뺑소니를 당하고, 떨어져 팔이 부러지고, 생각하기도 싫은 일들도 많았지만 뉴질랜드 대자연에서 많은 치유를 받았다. 롤러코스터를 타고 달린 뉴질랜드에서의 8년은 나름 보람되게 보냈다.  앞으로 남은 더 많은 이민 생활에도 열심히 하면 보상이 따르는 그런 삶을 살아가기를 기대한다.  

 

글.사진: 김수동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김사장
댓글내용 확인
김수동기자
이유명 씨에게 연락처 남겨드렸습니다.
좋은 소식있기를 기원 합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플러스 광고

MIK - 화장품 전문 쇼핑몰
mik,buymik,화장품,한국,라네즈,설화수,헤라,이니스프리,마몽드,잇츠스킨,후,마스크팩,믹,바이믹 T. 097777110
미드와이프 김지혜
무료 산전 관리및 분만, 산후관리를 해드립니다. 와이타케레, 노스쇼어, 오클랜드 산모 환영 T. 021-248-3555

음악과 함께 의사를 꿈꾸는 소녀, 홍소연 씨

댓글 0 | 조회 815 | 2017.12.07
뉴질랜드 대입 평가 시험(NCEA)을 마무리 하고 의과 대학생의 꿈을 도전하고 있는 교민 학생이 있다. 지난 주 NCEA 시험을 끝으로 고등학생의 학창시절을 마무리 하는 아쉬움이 … 더보기

프라미스 스쿨(Promise School)

댓글 0 | 조회 306 | 2017.12.07
프라미스 스쿨(Promise School)은 기존의 정부 지원(OSCAR Subsidy)되는 학교와 같이 부모가 모두 일을 하거나 공부를 하는 가정의 자녀일 경우 무료로 수업에 참… 더보기

더 넓은 취업의 장으로. “항공승무원” 날개 달고 중국으로

댓글 0 | 조회 1,076 | 2017.12.06
뉴질랜드 최대의 관광/승무원 대학 New Zealand School of Tourism (이하 NZST)과 중국 급성장 항공사 중 하나인 톈진항공과의 글로벌 파트너쉽은, 뉴질랜드와… 더보기

팝업레스토랑에 도전한 조 현주씨.

댓글 0 | 조회 1,796 | 2017.11.29
19살 끝자락 처음 주방생활을 시작하고 오는 12월이 되면 주방생활 3년이 되는 조현주씨.조현주씨는 한국에서 주방일을 시작하고 2년이 지났을 때 요리의 기초가 부족함을 느끼고 좀 … 더보기

오클랜드 챔피언쉽 골프대회 우승

댓글 0 | 조회 744 | 2017.11.21
오클랜드 챔피언쉽 골프대회에서 우승한 한인 학생이 있다. 골프 선수의 꿈을 이루기 위해 5년 전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뉴질랜드로 유학을 왔다. 어린 나이지만 지금까지 힘든 과정의 훈… 더보기

아시안 헬스 네트워크 (The Asian Network Inc.)

댓글 0 | 조회 575 | 2017.11.21
지난 2002년 아시안, 헬스네트워크(The Asian Network Inc. )가 공식적인 기관으로 출발했다. 아시안 이민자들이 급증하던 지난 2000년 오클랜드 카운실은 이민자… 더보기

자원봉사를 위한 도전의 삶, 염유경 씨

댓글 2 | 조회 1,453 | 2017.11.08
따뜻한 마음에 보상으로 자기 만족을 하면서 자원봉사를 하고 있는 교민이 있다. 대부분 사람들은 자기가 한 일에 대해서 많은 보수를 받기를 원하지만 금전적인 보상의 관계를 생각 하지… 더보기

임동환 심리상담실 (powerlistening.site)

댓글 0 | 조회 796 | 2017.11.08
뉴질랜드 교민들을 위한 개인심리 상담실​수 년간의 심리상담경험을 바탕으로 “경청이 해답입니다”,”사람이 먼저입니다”라는 비젼을 가지고 개인심리상담실을 개설하였다. 상담 이론과 그 … 더보기

뉴질랜드 침구중의대학

댓글 0 | 조회 1,165 | 2017.11.07
뉴질랜드 최초 동양의학대학으로서 27년 역사를 가진 뉴질랜드 침구중의대학 (New Zealand School of Acupuncture and Traditional Chinese … 더보기

그림으로 행복을 전하는 장애우 아티스트

댓글 0 | 조회 864 | 2017.10.25
장애우 학생들의 꿈과 열정을 응원하고 마음껏 재능을 펼칠 수 있는 미술 작품 전시회가 열려 주목을 받고 있다. 전시회를 준비하는 학생들은 일반 사람들보다는 행동이 느리고 집중력이 … 더보기

홀리보이스(Auckland Lady Singers, Holy Voice)

댓글 0 | 조회 649 | 2017.10.25
뉴질랜드 동포, 여성 성악 전문 합창단2010년 창단 연주회와 함께 한국인의 수준 높은 음악성을 보여준 전문 합창단으로 평가 받고 있는 Auckland Lady Singers “H… 더보기

맥케이슨 뉴질랜드 오픈 타이틀 스폰서, 김민철 씨

댓글 0 | 조회 958 | 2017.10.10
맥케이슨 뉴질랜드 오픈 골프 대회(미국 LPGA)가 지난주에 막을 내렸다. 리디아 고의 홈 그라운드 응원전과 우승한 핸더슨 선수의 인기가 절정에 달했던 지난주의 열기 속에서 또 하… 더보기

여성보건 가족재단 (Well women & family trust-WWFT)

댓글 0 | 조회 404 | 2017.10.10
뉴질랜드 여성들을 위한 의료 시스템 지원여성보건 가족재단 (Well women & family trust-WWFT) 은 28년 전에 Cartwright Enquiry에 상응… 더보기

국제 보석 페어(International jewellery fair) 우승, 류수…

댓글 3 | 조회 1,610 | 2017.09.27
국제 보석 페어(International jewellery fair)에서 우승을 차지한 교민 학생이 있다. 각 나라마다 출전한 보석 디자이너 작품들의 예선을 거쳐 총 7명이 호주 … 더보기

Auckland Camerata Chorus

댓글 0 | 조회 658 | 2017.09.27
오클랜드에는 다양한 형태의 문화 예술 단체들이 있으며 음악 단체도 상당 수에 이른다. 2016년 4월 창단한 오클랜드 카메라타 코러스는 종교나 연령에 구분을 두지 않으며 실력 있고… 더보기

2017 오클랜드 보디빌딩 대회 우승, 이호준 씨

댓글 0 | 조회 1,739 | 2017.09.13
오클랜드 보디빌딩 대회(2017 NZIFBB AUCKLAND CHAMPS)에서 우승을 차지한 한인 청년이 있다. 흔히 보디빌더들을 <수도승>이라는 말로 비유할 정도로 힘… 더보기

아시안 패밀리 서비스(Asian Family Services)

댓글 0 | 조회 772 | 2017.09.13
긍정적인 삶의 변화을 위한 상담 서비스​아시안 패밀리 서비스(Asian Family Services)는 뉴질랜드에 거주하는 한국분들에게 대면 상담 및 전화상담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 더보기

2017 뉴질랜드 요리대회 금상 수상, 장혜인 씨

댓글 0 | 조회 2,152 | 2017.08.23
뉴질랜드 최고의 요리 대회, 호스피탈리티 종합 챔피언쉽(2017 NZ Hospitality Championships) 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한 한인 유학생이 있다. 한국에서 7년의 … 더보기

뉴질랜드 한인 총연합회

댓글 0 | 조회 1,985 | 2017.08.23
지역 한인회의 친선도모와 지위 향상을 위해 노력뉴질랜드 한인총연합회는 남태평양의 푸른초원과 양들의 국가인 뉴질랜드에 거주하는 10개 지역한인회와 한인동포들을 위한 비영리 단체이다.… 더보기

나이트마켓으로 출근하는 요리사, 한병인 씨

댓글 2 | 조회 3,621 | 2017.08.09
나이트 마켓으로 출근하는 요리사가 있다. 뉴질랜드 정식 요리사 자격증을 취득하고 쉐프로 근무하고 있지만 자기만에 요리를 찾기 위해 일반인들이 많이 모이는 일요 나이트 마켓에서 그가… 더보기

미래를 준비하는 회계 전문 법인-Chancery Accounting Group

댓글 0 | 조회 821 | 2017.08.09
챈서리 회계 법인(Chancery Accounting Group)은 오클랜드 시내 퀸스트리트에 위치한 세무/회계 전문 회사이다. 주요 업무는 연말 정산, GST, 비즈니스 컨설팅 … 더보기
Now

현재 일상과 예술사이 무한변신, 캐비넷 메이커, 이유명

댓글 2 | 조회 1,652 | 2017.07.26
캐비넷 메이커들이 만든 독창적이고 다채로운 일상의 가구들이 있다. 평범한 일상의 생활 용품들이지만 이들의 손길이 닿으면 예술로 무한변신한다. 실용적 기능뿐만 아니라 심미적인 가치를… 더보기

KKM 피싱클럽 (KOREAN FISHING CLUB)

댓글 0 | 조회 1,654 | 2017.07.26
아침마다 주고 받는 모닝 인사로 서로의 안부를 묻고, 좋은 글과 훈훈한 사연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피싱클럽이 있다. 때로는 출근하면서 일어나는 교통 상황, 간밤에 일어난 일들로 한바… 더보기

뉴질랜드 국가대표 바리스타, 커피를 가장 맛있게 만드는 챔피언, 이나라

댓글 0 | 조회 3,237 | 2017.07.13
뉴질랜드 국가대표 바리스타로 세계 대회에 참가해 좋은 성적을 거둔 한인 바리스타가 있다. 2017년 뉴질랜드 브루어스컵(Brewers cup) 챔피언으로 2017 헝가리 세계대회에… 더보기

트래블 팜(TravelPharm)

댓글 0 | 조회 1,622 | 2017.07.13
새로운 미래를 창조하는 기업지난 2007년 오클랜드 공항에서 첫 매장을 연 이래로 지난 10여 년간 꾸준한 성장을 이어오고 있는 트래블 팜은“뉴질랜드제품의 대사가 되겠다” 라는 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