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든살의 청춘 열정의 삶을 살아가는 오소영 씨

김수동기자 2 3,718 2016.08.23 23:07

df8f45f62338e7e9b56ecb1e58a15d56_1471950
3b7f060ee0104a6380bf47eeb6ac5da2_1472423
 

열정으로 아름다운 삶을 살아가는 교민 있다.  ‘코리아 포스트’ 칼럼 리스트로 16년째  글을 기고 하고 있는 교민 수필가 이다. 여든 살의 나이지만 아직 청춘이라며 배움에 손길을 놓지 않고 아름답게 삶을 도전하며 살아가고 있는 오소영 씨를 만나 보았다.

 

 

 

코리아포스트에 칼럼 리스트로 글을 쓰기 시작 한지 벌써 16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 그 세월처럼 본인 나이도 이제 여든 살이 되어 버렸다. 하지만 아직도 배워야 할 것들과 해야 할 일들이 남아 있다. 우선 코리아포스트에 기고했던 16년의 기록을 한 권의 책으로 준비 하고 있다. 몇 년 전 지금에 계획을 시도 했지만 엄청난 비용부담이 앞길을 막았다. 하지만 더 이상은 미룰 수 없어서 용기를 내었다. 책 제목은 <언니가 오셨네> 라고 정했지만 부제로 <뉴질랜드 삶의 오솔길을 걸으며> 라고 생각 하고 있다. 16년전의 글과 지금의 글을 하나로 묶는 다는 것이 생각 보다 쉽지는 않았다. 그때의 환경과 지금의 생각과 환경이 틀려서 인지 작업을 하면서 많은 생각에 잠기게 되었다. 내가 쓴 과거의 글을 보면서 16년전 나의 생각과 환경을 다시 한번 생각 해보는 계기가 되었다. 덕분에 과거의 생각에 잠겨 지난날 들에 아름다운 일들을 생각 하면서 오늘도 글 쓰는 작업을 하면서 얼굴에 미소가 번지고 있다. 글을 쓴다는 것은 참 어려운 일이지만 이것처럼 집중이 잘 되는 것도 없는 것 같다.

 


삶을 기록 하면서 재미 느껴 

 글을 쓰고 있지만 문학공부를 특별히 한 경험은 없는것 같다. 사춘기를 6.25 동란으로 빼앗기고 피난지 몇 곳에서 학교수업을 마쳤다. 일찍이 직장생활을 하면서 틈틈이 삶을 기록을 하는 것이 취미처럼 시작이 된 것 같다. 결혼 후 전업주부로 살면서 삶의 이모저모를 그냥 놓치지 않고   글로 기록을 남겼다. 그 글들을 신문사나 방송국으로 보내면 채택되어 고료도 받고 선물도 받으니 너무 재미있었다. 그 동안 글을 쓰면서 작은 상도 몇 개 받았지만 그럴듯한 상은 1983년 KBS 이산가족 찾기, 이북5도청에서 실시한   백일장에서 우수상을 받았다. 등단을 하는 것은 사실 생각을 하지 않았다. 그냥 쓰고 싶은 대로 쓰면 된다는 고집이었다. 하지만 1997년 자의 반 타의 반으로 ‘한맥문학’을 통해 정식 등단을 했다.  그 다음해 1998년  <서울시 공모>,  <서울 이야기>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그리고 바로 뉴질랜드에   들어왔다. 새로운 나라에 오니 보고 쓸 것 들이 너무 많았다. 지금 생각해보면 글을 쓰면서 적응을 하고 외로움을 견뎌낼 수 있었던 것 같다.  나는 스스로 글을 잘 쓴다는 생각은 없다.  전문 지식도 따로 없으니 그져 본대로 느끼는 것들을 썼을 뿐이다.  아마도 그런 자연스러운 것들이 꾸밈 없는 소박한 글이 되었나 보다.   

 

   

재외동포문학상  공모전 당선

 무식하면 용감하다는 말이 있다.   도전 정신에 강한 사람이라고 할까?  엄밀히 말해서 내 작품을 평가 받고 싶음의 작용일 것이다. 뉴질랜드에 와서 생활을 하면서 처음 대하는 이웃들의 모습이 좋았다.  아이들이 외국에 나와 어떻게 살아가는지 불안했는데 시골 인심처럼 더불어 사는 게   참 따뜻하게 느껴졌다.  어린 손녀가 이웃 아저씨의 팔에 안겨서 재롱을 부렸다.   고국에서도 못 느낀 이국의    정서가 가슴에 전해져 오니 글쟁이가 그걸 그냥 놓칠 수가 없었다.   여기서 그걸 처음 발표했을 때의 생각이 난다.  어느 날 성당 구역 모임에 참석했는데 어느 분이 그 책을 내 보이며 칭찬을 하셨다. 젊은 분에게 낭독까지 시키며   나를 기쁘게 띄어주셨다. 해가 바뀌고 2000년 재외동포문학상 공모 가 있는걸 알고 서슴지 않고 그 작품을 냈다. <참으로 괜찮은 이웃과> 이 작품이 가작으로 당선 된 것이다.

 

 

‘한맥문학가’ 상, 수상에 대해서

등단한지는 얼마 되지 않았지만   그 동안   써놓은 작품들이 많이 있다는 것이 참고가 되었다.  여기 저기 산발적으로 발표한 작품들도 가득이었다.  가장  최근에  서울시에서   발표한  <서울 이야기> 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것이 크게 작용한 것 같다.  고 건 씨가 시장으로 있을 때 서울을 세계에   알리려는 의도였다고 생각한다.   내국인 부문과 외국인 부문을   따로 해서 공모했는데   외국인 응모자도 많았고 젊은이들이 많이 응모했었다. 내가   나고 자란 곳이 마포였다.   한강변에서 놀던 이야기가 진작에 있었다. 어느 날 공모 포스터를 전철에서 발견하고 그 작품을 바로 보냈다. 1998년도 말에 그래서 두 가지 상을 받게 되고 내 생애 최고의 해가 되었던 것 같다.  운이 좋았던 것 같다. 

 

 

합창단원으로 또 다른 도전

무지개 경노대학에 나가는 친구에게서 합창단이 생겼으니 꼭 나오라는 권유가 있었다.  노래는 자신은 없었지만 보람 있을 것 같은 생각에 입단을 결정 했다.  하지만 건강 문제가 생겼다. 몇 년 동안   이명이 낫질 않더니 한쪽 귀가 난청으로 막혀버렸기 때문이다. 지휘자의   설명을 못 듣고 연습을 하려니   힘들어   몇 번이나 그만 두려고 했었다. 그 고충을   충분히 알고 모른 척 이해 해주시는   단장님 덕에 이젠 총무라는 중책까지 맡아 살림꾼으로 더 열심으로 하고 있다. 이 나이에   큰 무대에서 공연을 한다는 것 은 대단한 경험이고   보람 있는 일이다.    20여명의 단원이 한    목소리를 내며 연습을하다 보니   이젠 한 가족 자매처럼 서로를 다독이며 살아간다. 주름진 얼굴에   은발이 휘날리지만   무대에 올라서면 모두가 20대 청춘으로 열정을 뿜어낸다.  연습 또 연습   수요일의 한 시간이   그 노래 속에 녹아있다. 오는 11월 20일   7회 공연을 앞두고 목소리를   모으는 요즘,  아픈 사람이 생길까 봐 노심초사다.  몸이 따라주지 않아   본의 아니게 물러서는 분들이 있기 때문이다.  작년 시드니 해외   공연은   평생 잊을 수 없는 추억으로 단원들 모두의 가슴에   아름다운 꽃을 피웠다.  나이를 잊고   대단한 착각 속에서   노래 을 부르는   사람들,  그들 노래에    내 목소리도   함께 한다는 사실이  너무 행복하다.    

 

 

교민 학생들에게 한마디

열심히 살라는 말을 하고 싶다.  공부가 인생의 전부는 아닌 것 같다. 무슨 일이든 하고 싶은 일에 노력하고 도전하면 꿈이 이루어진다. 앞으로의 시간이 넉넉하다는 건 얼마나 큰 자산인가, 미래를 책임질 우리 학생들, 영어가 모국어인양 쓰지만 한국인의 정체성을 잃지 말라는 부탁을 꼭 하고 싶다.  우리가 어디에 살든 깊은 뿌리는 한국에 있음을 명심하기 바란다. 우리 말을 잊지 말고 글도 많이 써 주었으면 좋겠다. 몸과 마음이 건강해서 앞으로 교민사회를 빛내주는 사람들로 기대한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

어쩔 수 없는 세월의 흐름에 건강이 나빠지고 있다. 특히 눈의 상태가 안 좋아 자주 안과에 가는 편이다. 하지만 여건이 허락된다면 꼭 하고 싶은 일이 있다. 두 번이나 가작으로 끝난 ‘재외동포 문학상’에 도전해 보고 싶다.  상을 떠나서 나의 한계에 도전하고  싶다. 또 하나는‘코리아포스트’에 기고했던 글이 10월에 책으로 나온다. 오랜 시간 산고를 겪고 탄생하는 책이다. 그것은 내 몸의 진액이고 분신이 기도하다. 많은 사랑을 받아야 할 텐데 걱정도 된다. 독자가 없는 책은 휴지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관심으로 아껴주신 교민 분들의 변함없는 따뜻한 사랑을 받고 싶다. 

 

글, 사진: 김수동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토마스형님
화이팅!!!
김두안
끝임없이 도전하는 그 열정에 존경스럽습니다 늘어만 가는 나이는 숫자에 불과 하다고들 하지만 세월이 흘러  몸과 마음이 쇠약해지는건 어쩔수없는 자연에 순리인것같습니다, 자서전 같은 책을 출간 하신다니  축하드립니다 여기까지 오시기에 얼마나 힘드셨겠습니까 ,출간하는 책 저도 꼭 보고싶습니다! 아무쪼록 건강 유의하시고 힘찬 응원에 박수를 보냄니다~짝~짝~짝짝짝,,,,화이팅

 플러스 광고

Pin cargo limited
해운운송, 항공운송, 통관, 수입운송, 수출운송 T. 09-257-1199
미드와이프 김유미 (Independent Midwife YOOMI KIM)
임신, 출산, 출산후 6주 신생아와 산모의 건강 관리를위해 함께 하는 미드와이프 김 유미 T. 021 0200 9575

Auckland Institute of Studies (AIS)

댓글 0 | 조회 1,666 | 2016.11.23
NZQA Category 1 레벨, 최대 규모 사립대학​1990년에 개교한 Auckland Institute of Studies (AIS) 는 지난 26년간 수준 높은 수업 강의,… 더보기

축구에 대한 젊은 청춘의 도전, 김대욱

댓글 0 | 조회 2,764 | 2016.11.10
Auckland City FC 축구팀에서 현역 선수로 뛰고 있는 유일한 한인 청년이 있다. 3년전 큰 꿈을 가지고 뉴질랜드로 이적해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그 만에 행복한 축구를 하… 더보기

하버스포츠 (Harbour Sport)

댓글 0 | 조회 1,771 | 2016.11.10
하버스포츠는 (Harbour Sport)는 비영리단체로 1991년 노스 하버 지역(노스쇼어/로드니)의 스포츠 커뮤니티 그룹으로 설립된 뉴질랜드 전체 17개의 Regional Spo… 더보기

유비 디자인 스쿨 재학생 웨타워크샵 성공기

댓글 0 | 조회 1,739 | 2016.11.09
유비 디자인 스쿨 재학생이 권위있는 컨셉트 디자인 공모전에 입상하게 되어 이번달에 웨타워크샵 대표들과 함께 한국을 방문한다. 디지털 미디어 상급반의 Wang Hening(Ted) … 더보기

한식의 맛으로 한국문화를 알리는 요리사, 김현우 씨

댓글 0 | 조회 4,503 | 2016.10.27
한국음식에 맛과 멋을 더해 뉴질랜드 사람들에 입맛을 사로 잡고 있는 한국인 쉐프가 있다. 뉴질랜드 현지인들에게 한국에 맛을 알리고자 항상 연구하고 노력하고 있는 요리사이다. 하지만… 더보기

NZNC (New Zealand National College)

댓글 0 | 조회 2,240 | 2016.10.27
NZNC는 뉴질랜드 최대 도시 오클랜드의 최대 번화가인 Queen Street의 중심에 위치한 어학원이며 5년 이상의 경력을 보유한 20여명의 강사진들이 전문적, 체계적인 시스템으… 더보기

와인 좀 아는 남자의 초대, 피터 황

댓글 0 | 조회 3,733 | 2016.10.12
와인에 대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면 몇 시간이라도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와인 보따리가 많은 교민이 있다. 본인은 와인 전문가가 아니라고 하지만 15년동안 와인 전문점을 운영하면서… 더보기

환희정사

댓글 0 | 조회 3,597 | 2016.10.12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템플스테이 & 명상과 나환희정사는 보는 이들로 하여금 저절로 탄성을 자아내게 하는 그림 같이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갖추고 있는 수행하기 좋은 장소이다… 더보기

가슴과 마음에 태극기를 달고 사는 여자, 김순숙 씨

댓글 0 | 조회 2,775 | 2016.09.29
대한민국을 알리기에 앞장선 교민이 있다. 젊은 시절 대한민국 여자 핸드볼 국가 대표 주장으로 한국을 세상에 알렸던 인물이다.뉴질랜드, 웰링턴에서는 15년동안 한국식당을 운영하며 한… 더보기

뉴질랜드 한인여성회

댓글 0 | 조회 3,495 | 2016.09.29
한국여성들의 권익과 여성들의 행복을 위한 단체​뉴질랜드 한인여성회는 한국 여성들의 권익과 여성들의 행복을 위한 단체이다. 1997년에 <한인 부인회>로 발족하여 <… 더보기

ACG Senior College

댓글 0 | 조회 2,698 | 2016.09.28
▲ April_Hwang- ACG Senior College​ACG 시니어 칼리지에서는 국제 명문 학력 평가 프로그램 중 2가지인 IB 국제 학력 평가 시험(the Internat… 더보기

적극적인 사회 참여로 건강한 사회를, 최민지 씨

댓글 0 | 조회 2,580 | 2016.09.15
뉴질랜드 사회와 한인사회에 적극적인 참여와 활동을 하고 있는 한인1.5 세대, 2 세대 청년들이 있다. 적극적인 사회 참여가 다음 세대의 다리 역할이 되어 주고, 우리 한인 사회,… 더보기

오클랜드 카운실- 레저, 스포츠로 건강한 삶을

댓글 0 | 조회 2,374 | 2016.09.15
- 시민들의 건강을 위해 레저, 스포츠 이벤트 추진 -오클랜드 시민들의 건강한 정신과 육체를 위해 오클랜드 카운실이 여러 가지 스포츠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바쁜 일과를 끝나고 에… 더보기

ACG Strathallan 학교

댓글 0 | 조회 2,151 | 2016.08.25
▲ ACG Strathallan 교장 Robin Kirkham​올해로 15년, ACG Strathallan은 15년간 쌓아온 학문적인 명성과 우수함을 증명하고 있다. 교장 Robi… 더보기
Now

현재 여든살의 청춘 열정의 삶을 살아가는 오소영 씨

댓글 2 | 조회 3,719 | 2016.08.23
열정으로 아름다운 삶을 살아가는 교민 있다. ‘코리아 포스트’ 칼럼 리스트로 16년째 글을 기고 하고 있는 교민 수필가 이다.여든 살의 나이지만 아직 청춘이라며 배움에 손길을 놓지… 더보기

옥타 오클랜드지회, OKTA Auckland

댓글 0 | 조회 3,418 | 2016.08.23
세계한인무역협회 World-OKTA(World Federation of Overseas Korean Traders Associations) 월드옥타는 KOTRA 지원으로 조직된 후… 더보기

NZ 한인 청년들의 새로운 도전, KYLI 최민지양을 만나다

댓글 1 | 조회 4,615 | 2016.08.21
뉴질랜드에 정착한 많은 교민들이 사회 곳곳에서 제 역할을 하고 있는 가운데 젊은이들이 비영리 단체를 구성해 새로운 사회 활동을 하고 있다.KYLI (Korean Youth Lead… 더보기

자신의 숨겨진 능력에 도전한 청년, 김민현 씨

댓글 0 | 조회 3,259 | 2016.08.11
자신의 숨겨진 능력을 찾아나선 젊은 청년이 있다.화려하고 환상적인 칵테일 제조 기술로 많은 뉴질랜드 사람들을 사로 잡고 있는 한인 청년이다.NZMA 실비아 파크 캠퍼스에서 고급 외… 더보기

N Z M A , NZQA 인증, 카테고리1 등급 대학

댓글 0 | 조회 2,861 | 2016.08.11
NZMA는 1985년에 설립된 후 30년간 요리, 호스피탈리티 그리고 비즈니스 분야에서 뉴질랜드 최고의 교육기관으로 평가를 받고 있다. NZMA의 NZQA(교육청) 감사 등급은 1… 더보기

IB 만점 공부 비법, 오클랜드 국제 고등학교(AIC), 정수영 학생

댓글 0 | 조회 5,179 | 2016.07.27
IB (International Baccalaureate, 국제학력평가) 최종시험에서 AIC(Auckland International College,오클랜드 국제고등학교) 올해 졸… 더보기

AF골프 아카데미

댓글 0 | 조회 3,378 | 2016.07.27
“세계적인 선수 양성위해 체계적인 골프레슨 ”AF골프아카데미는 주니어 골프 선수들과 세계적인 프로선수들 까지 가르치는 골프아카데미이다. 특히 주니어골프선수 중 저학년에서 고학년으로… 더보기

유학생에게 선택 받은 학교

댓글 0 | 조회 3,127 | 2016.07.27
이석화 학생이 뉴질랜드의 학교에 대해 조사할 때, 한국인 지인 및 유학 경험자들은 개인적 경험에 기반하여 한 학교, ACG 시니어 컬리지를 추천했다. 그리고 이석화 학생 스스로도 … 더보기

건강과 행복을 만드는 사람들, 타카푸나 레저센터 박선주

댓글 2 | 조회 3,700 | 2016.07.15
누구나 건강하고 행복하게 삶을 살기를 원하지만 바쁘다는 이유로 자신을관리하지 못하는 것이 대부분 현대인들이다. 건강한 행복을 위해서는 몸과 마음에 휴식을주어야 또 다른 내일이 있다… 더보기

Massey University School of Aviation(매시대학교 항공…

댓글 0 | 조회 3,942 | 2016.07.14
“뉴질랜드 유일의 학사 조종사 배출 교육기관”The Massey University School of Aviation은 전문 비행 조종사를 양성, 배출하는 전세계에서 몇 안 되는 … 더보기

한국 학생이 뉴질랜드에서 바텐더 일을 시작하다

댓글 0 | 조회 6,141 | 2016.07.13
말린 호박, 베이컨과 이국적인 칵테일은 대체로 잘 어울리지 않습니다. 그러나 NZMA 외식경영과정 학생인 김민현 학생은 이것이 승리의 한 패라는 것을 증명해냈습니다.김민현씨는 지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