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기타를 사랑한 여자, 김인합

김수동기자 0 3,788 2016.05.11 23:39

71e94e0c41a84d010319f5d4b850e955_1462966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 지도교사로 18년 동안 무료로 봉사한 교민이 있다. 

기타 음악으로 학생들과 함께한 뉴질랜드 생활, 보람과 긍지를 느끼지만 어려웠던 부분도 많이 있었다. 기타 음악과 함께 그가 걸어온 인생 이야기, 김인합 교민을 만났다.

 

 

71e94e0c41a84d010319f5d4b850e955_1462966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 11회 정기 공연이 지난 5월1일 많은 관중들이 운집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쳤다. 192석 의 펌프하우스 공연장을 가득 매우고도 자리가 모자라 밖에서 프로젝터로 관람하는 관객도 있었다. 공연장 무대를 가득 매운 연주단원(45명)의 웅장한 합주에 관객들은 환호하였다.  45명의 연주단원 학생 중에서  유독 눈에 띄는 연주 단원이 있다.  10대 학생들 사이에서 중년의 나이에  학생들과 함께 연주하며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 11년을 함께 해온 오늘에 이야기 주인공,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 임종인 지휘자의 아내이자  학생들 지도교사,  김인합씨이다.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과 함께한 11년

클래식 기타는 1980년 초, 대학 동아리에서 처음 시작했다. 그 당시 제 남편이 저를 지도해 주었다. 1994년 뉴질랜드로 이민온후 1998 년 남십자성 예술단에서 임종인씨가 기타반 학생들을 지도할 때 같이 연주하며 함께 활동하다가 2005년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이란 단체로 독립되어 지금까지 함께 하고 있다.

 

남편과 함께 하는 취미 생활이 나름 좋았다. 또 우리 단원들에게 클래식 기타의 선율을 가르치고 배워서 잘 연주하는 단원들을 보면 참 예쁘다.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이 주로 10대의 학생들로 이루어져 있는데 사춘기 시기에 클래식 음악을 함께 하면서 정서적으로 안정되고 잘 커가는 모습을 보면 서 보람을 느끼고 있다.

 

다양한 기타음악을 선보인 11회 정기연주회

이번 공연의 제목은 “The Mission”으로 연주곡 중 영화 “The Mission”의 삽입곡인 “Gabriel’s Oboe”와 영화 “Mission Impossible”의 주제곡을 연주했다.

또한 기타 합주로 클래식음악, 한국음악 그리고 영화 음악으로  3분류로 연주했다. 과거에는 클래식 음악 위주로 많이 연주했지만 관객이 더 공감 할 수 있는 음악을 하다 보니 팝, 가요, 동요 그리고 영화음악도 편곡하여 연주하게 되었다. 물론 클래식컬 하게 편곡하여 연주했다. 

 

첫번째곡으로 연주되었던 Vito Nicola Paradiso 작곡의 “Minimallismi Indu”는 이탈리아에 있는 작곡가겸 기타 합주단 지휘자가 저희 페이스북 홈페이지를 보고 서로 연락이 닿아 받은 곡이다. 두번째 합주 스테이지는 한국적인 곡들로 이루어져 있는데 두번째곡인 이창학님의 “민요 소곡”도 이창학님에게 악보를 직접 받은 곡이다. 이창학씨는 고려대학교 고전 기타부의 OB멤버이다.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이 10년을 넘는 단체로 성장하다보니 다른 나라 및 한국의 기타 합주단과의 교류가 생기고 서로 도와가는 입장이 되었다.  세번째 기타 합주 무대에서는 영화음악 주제곡으로 Ghost Buster, The Mission 그리고 Mission impossible의 음악을 기타 합주에 맞추어 재미나게 편곡된 곡을 연주했다. 또 기타 합주단의 실력있는 단원으로 이루어진 중주(Triple Quartet & Trio)팀도 멋진 연주를 보여 주었다.

 

찬조출연으로 풍성한 연주회

찬조 출연으로는 플룻트의 정승연씨와 작년  합주단의 악장이였던 김영경군과 플룻트와 기타 이중주로 Faure의  Pavane를 선보였다. 이번 공연에서는 교민 단체인 남십자성 예술단이 합창과 지휘자인 소프라노 김은지씨의 독창도 있었다.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이 12년전 남십자성 예술단에서 분리되어 단독 단체로 활동했기에 이번 남십자성 예술단과의 합동 공연은 반가운 일이었다.

 

이번 공연을 총평 한다면

이번 공연은 타카푸나에 있는 펌프하우스에서 했는데 객석이 192석 정도인데 그보다 더 많은 관객 분 들이 오셔서 공연무대 옆 문을 열고 밖에서 관람하는 사태까지 갔다. 자칫 산만하고 난처한 공연이 될 우려도 있었는데 관객들이 모두 숨죽여 보고 다들 즐거워했다. 모두 이구동성으로 이번 공연이 구성도 잘되어 있고 합주연주 그리고 게스트 연주 모두 훌륭했다고 했다.

 

이번 공연에서는 클래식, 한국음악 드리고 영화음악등 다양한 음악세계로 관객에게 지루함이 없는 재미를 선사하였고 다양한 게스트 출연자 또한 관객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어냈다. 풀루트와 기타의 이중주는 가을밤을 서정적으로 물들였고 한국음악을 선보이는 기타합주 무대에서는 한국 무용의 정채은선생의 환상적인 춤사위로 많은 감동을 선사하였다. 남십자성 예술단의 아름다운 합창은 공연이 끝나고 현지인들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힘들고 어려웠지만 보람된 봉사

점점 전통과 규모가 있는 단체로 성장하는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은 현재 Charitable 단체로 등록이 되어 있다. 비영리 단체 특성상 후원이 없으면 운영이 어려운 실정이다. 특히 요즘 공연장 장소 대여료가 많이 올라 회비만으로는 단체 운영과 공연을 충당할 수가 없는 실정이다. 교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후원을 바라고 있다. 사춘기를 겪는 학생들이 어떤 때는 이유 없는 반항하고 때론 산만함으로 합주연습에 집중을 못하는 일이 있다. 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잘 격려해주면 다시 열심히 하는 것을 볼 때  많은 보람을 느낀다. 물론 처음에는 힘들지만 항상 좋은 방향으로 변화되는 모습을 보아왔다. 그래서 단 한 명의 단원이라도 포기 할 수 없다. 그래도 여러 가지 이유로 단의 활동을 중단하는 단원이 생길 때가 가장 힘들다고 할 수 있다.  가장 좋았던  기억은 작년 10회 공연을 하며 Dorothy Centre에서 70여명이 한 무대에서 연습하고 연주를 함께 한 것이 기억에 많이 남는다.

 

앞으로 더 하고 싶은 계획이 있다면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은 올해 11회 공연과 작년에 대망의 10회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뉴질랜드 역사상 가장 많은 클래식 기타 합주 인원을 동원하는 무대로 풍부한 기타 합주의 소리를 연주함으로 뉴질랜드에서 한국인의 위상을 알리는 계기가 되었고 현지인들과의 합동으로 한 무대를 가짐으로 문화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작년 10회 공연 이후로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은 규모가 큰 교민 단체로 발전 하였다. 현재 45여명의 단원들로 구성되어 있는 풍부한 소리의 합주단으로 성장했다.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 단원들과 가족들이 언어와 문화가 다른 뉴질랜드에서 잘 적응하실 수 있도록 주의를 기울여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사랑으로 보살피겠다. 

 

기타 앙상블 단원들에게 한마디

모든 단원들이 같이 기타를 배우며 연주하며 공연하며 함께 하는 시간들 속에서 더욱 성숙하고 정서적으로도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 단원으로 활동하는 몇 년만 함께 하는 단체가 아니라 모든 단원들이 그들의 삶을 살아가는 동안 항상 함께 할 수 있는 마음의 한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 여러분 모두 사랑합니다.


글,사진,영상,편집: 김수동 기자(tommyirc@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주)웰컴뉴질랜드
뉴질랜드 여행, 북섬여행, 남섬여행, 패키지여행, 호주여행, 피지여행, 맞춤여행, 자유여행, 단체여행, 개별여행, 배낭여행, 현지여행, 호텔예약, 투어예약, 관광지 예약, 코치예약, 버스패스, 한 T. 09 302 7777
하나커뮤니케이션즈 - 비니지스 인터넷, 전화, VoIP, 클라우드 PBX, B2B, B2C
웹 호스팅, 도메인 등록 및 보안서버 구축, 넷카페24, netcafe24, 하나커뮤니케이션즈, 하나, 커뮤니케이션즈 T. 0800 567326
조앤제이 & 조대형 회계사/세무사
이민 비자전문 컨설팅 회계 세무 세무신고 회계사 GST 소득세 T. 093361155

물리학을 사랑한 쇼트트랙 선수

댓글 0 | 조회 3,458 | 2016.06.23
안 준하(Chris) 학생은 물리학자가 될 인재의 자격을 갖추었다.오클랜드 남쪽에 위치한 ACG 스트라쌀란 학교에서 12학년 중 최고우등생인 크리스는 모든 과학에 기본이 되는 물리… 더보기

하늘을 달리는 청년, 비행 교관, 김성규 씨

댓글 0 | 조회 4,369 | 2016.06.22
하늘을 달리는 꿈을 이룬 한인 청년이 있다. 비행을 꿈 꾸던 꼬마 아이의 조그마한 꿈이 청년 비행 조종사로 학생들을 가르치는비행 선생님이 되었다. 하늘을 움직이는 꿈을 이루기 위해… 더보기

CILab(Creative Imagination Laboratory)

댓글 0 | 조회 2,654 | 2016.06.22
“창의력과 상상력을 키울 수 있는 로봇 교육기관”​CILab은 Creative Imagination Laboratory의 약칭으로 창의력과 상상력을 키울 수 있는 로봇과 프로그래밍… 더보기

아름다운 교육봉사자, 오클랜드 한국학교 교장, 최명희

댓글 0 | 조회 5,178 | 2016.06.09
오클랜드 한국학교에서 11년을 아이들과 함께 교사로 봉사한 교민이 있다.한국, 호주에서의 교사생활을 포함 한다면 31년을 외길을 걸어온 교육자이다. 그는한국학교 교장으로 퇴임을 앞… 더보기

Seafield School of English

댓글 0 | 조회 2,460 | 2016.06.09
“뉴질랜드, 33년 전통의 1등급 영어교육기관”Seafield School of English는 1982년 개원이래 전세계 학생들이 아름다운 뉴질랜드를 체험하며 영어실력을 향상시킬… 더보기

대장검사 전국적으로 실시하기로...

댓글 0 | 조회 3,684 | 2016.06.08
무료 대장검사 프로그램이 단계적으로 전국적으로 실시되는데, 이는 와이테마타 지역보건부의 바울 스크리닝 파일럿 프로그램의 성공적인 수행에 기인한다.최근 2016년도 예산과 관련하여 … 더보기

모던 한식을 꿈꾸는 양식 쉐프, 강민석씨

댓글 1 | 조회 6,289 | 2016.05.25
양식과 한식을 그만의 스타일로 재창조해 ‘모던 한식’을 꿈꾸는 한인 쉐프가 있다.양식을 요리하는 서양요리 전문가 이지만 그는 한국인이다. 스테이크보다는 김치가 더 익숙한그는 일상적… 더보기

Waitemata 보건의료위원회

댓글 0 | 조회 1,893 | 2016.05.25
본격적인 한국인들의 뉴질랜드 이주가 시작된지 벌써 20년이 훨씬 넘었다. 그간 이곳에서 세대를 이어 뿌리를 내리고 있는 가족들이 늘어나고 있고, 한국에서 이주하여 새롭게 가정을 꾸… 더보기

젊고 건강한 참여로...AKPA 이수현 회장및 임원진을 만나다

댓글 0 | 조회 2,798 | 2016.05.19
​AKPA(Auckland University Korean Political Students Association​)​는 오클랜드 대학교 한인 학생 정치 동아리이다. 이수현 회장과… 더보기
Now

현재 클래식 기타를 사랑한 여자, 김인합

댓글 0 | 조회 3,789 | 2016.05.11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 지도교사로 18년 동안 무료로 봉사한 교민이 있다.기타 음악으로 학생들과 함께한 뉴질랜드 생활, 보람과 긍지를 느끼지만 어려웠던 부분도 많이 있었다.기타 음… 더보기

와이우쿠(Waiuku) 상담 센터

댓글 0 | 조회 3,216 | 2016.05.11
마음을 치유하는 상담센터오클랜드에서 1시간 정도의 거리에 뉴질랜드 현지 상담 협회 정회원으로 한국인이 운영하는 전문 상담센터가 있다. 상담을 위해 먼 길을 오는 분들은 이미 마음을… 더보기

ACG 시니어 칼리지 Top 학생의 진지한 결정

댓글 0 | 조회 4,108 | 2016.04.29
뉴질랜드 사회에서 이슈화 되고 있는 이동규 학생은 세계 유명한 최상위권 대학들로부터 입학 허가를 받은 ACG Senior 학교 출신의 인터내셔널 학생입니다.어떤 대학교로 입학을 결… 더보기

로봇과 하루를 시작하는 사람, 안호석 교수

댓글 0 | 조회 4,356 | 2016.04.27
로봇과 하루를 시작 하는 사람이 있다.사람만큼 감정은 없는 로봇이지만 누구보다 로봇을 사랑하는 사람이다.대학시절 로봇 연구 동아리로 시작한 인연이 지금은 오클랜드 대학교 공대 교수… 더보기

컨테이너 전문 운송업체-온트렉 (Ontrack)

댓글 0 | 조회 4,104 | 2016.04.27
“한인 최초의 컨테이너 전문 운송업체”온트렉 사는 뉴질랜드 유일의 한인 컨테이너 전문 운송 회사로 뉴질랜드 대표 물류기업인 몬테일 사와 제휴하여 연간 5000여 개의 컨테이너를 운… 더보기

아름다운 생의 마감을 위한 사전계획(ACP)! 세계적인 홍보의 날

댓글 0 | 조회 2,975 | 2016.04.16
대화를 시작하세요! 우리가 생의 마지막에 도달하여 뒤를 돌아보는 것도 좋지만 앞을 바라보아야 할 것입니다.아름다운 생의 마감을 위한 사전계획(ACP) ! 4월 16일은 이 사전계획… 더보기

글을 쓰면서 세상을 알아가는 작가, 박성기 씨

댓글 0 | 조회 4,063 | 2016.04.14
글을 쓰면서 세상을 알아가는 교민이 있다. 본인은 ‘책에 미친 사람’이라고 자신을 소개한다. 앞날을 위해 우리 세대가 역사를 기록하고 의미 있는 일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다니는 … 더보기

가나안공동체(Canaan Community Ministry)

댓글 0 | 조회 3,906 | 2016.04.14
오클랜드에 새로운 형태의 신앙 공동체가 출범했다. 현 운영위원들은 장로교, 감리교, 기하성, 그리고 침례교 등 기존의 여러 교단에서 사역하고 있는 목회자와 제직들이다. 그리고 추가… 더보기

한국을 사랑하는 사람들 모임, 한사모 April Hwang

댓글 2 | 조회 5,306 | 2016.04.05
​한국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한사모, 여기에는 10대~50대 중반의 다양한 연령층의 사람들이 속해 있다. 키위, 마오리 등 아일랜더, 중국, 대만, 홍콩, 일본, 싱가포르,말레… 더보기

5개 종목 석권을 목표로~ 배드민턴 국가대표 선수팀 인터뷰

댓글 0 | 조회 4,109 | 2016.03.25
3월 22일부터 27일까지 노스쇼어 이벤트 센터에서 열리는 Sky City 뉴질랜드 배드민턴 오픈에 한국의 국가대표팀이 출전합니다.경기를 준비하며 연습 중인 대표팀을 찾아 이 득춘… 더보기

스위스 호텔 경영학과 학위를 받을 수 있는 뉴질랜드 NZMA 프로그램

댓글 0 | 조회 4,342 | 2016.03.24
최고의 호스피탈리티 교육기관 NZMA가 호텔 경영 교육에 대한 기대치를 높이고 있다. 새로 시작된 디플로마 과정 덕분에 학생들은 조만간 오클랜드 내에서도 세계적인 호텔학교의 학사학… 더보기

자랑스러운 코리안 키위 아티스트, 천희진 씨

댓글 0 | 조회 5,110 | 2016.03.23
미국, 할리우드 배우와 모델로 유명한 킴 카다시안(Kim Kardasian)의 창의적인 의상 디자이너가언론에 화제가 되고 있다. 할리우드 스타답게 독창적이고 파격적인 패션철학으로 … 더보기

North Shore Language School (NSLS)

댓글 0 | 조회 2,820 | 2016.03.23
North Shore Language School (NSLS)는 뉴질랜드 학력인증 기관 (NZQA)으로부터 2회 연속 가장 높은 1등급을 받았으며 학생비자 승인 비율 100%로 인… 더보기

인간의 한계에 도전, 인간 승리! 박찬호 풀 아이언맨 완주

댓글 0 | 조회 3,949 | 2016.03.14
뉴질랜드 타우포 아이언맨 대회는 1985년부터 2016년까지 32번째 대회를 개최한 세계에서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경기중 하나이다. 보통 철인 3종 경기는 올림픽 거리인 수영 … 더보기

청정한 사회 환경을 위해 세상을 바꾸는 도전, 사무엘 윤

댓글 0 | 조회 3,304 | 2016.03.09
한인 청년 대학생들이 주축이 되어 깨끗한 환경을 꿈꾸며 만든 환경,사회적 기업 “NOBS”가 있다. NOBS의 멤버들이 바라는 사회는 좀더 깨끗한 자연환경을만들어 후 세대에게 물려… 더보기

뉴질랜드 아시안 리더 (NZAL)

댓글 0 | 조회 2,883 | 2016.03.09
“젊은 아시안들의 교육과 인재발굴”뉴질랜드 아시안 리더 (NZAL) 는 현재 아시안 뉴질랜더들 중 다양한 분야에서 리더쉽 위치 혹은 높은 업적을 달성한 인원들로 구성된 전문 단체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