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족의 얼과 정체성을 찾아주는 사람들 ,김선민 씨

김수동기자 0 4,248 2015.11.11 17:36
111.jpg

interview_title 셈플.jpg




한민족의 얼과 정체성을 물설고 낯선 땅에서 우리교민 학생들과 뉴질랜드 현지인들에게 전달하고 있는 교민이 있다. 모든 것이 부족하고 힘든 환경이지만 한글과 한국문화 전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웰링턴 한글학교 교장, 김선민 씨를 만나 보았다.

한글학교, 한국 알리기에 앞장
지난 달 웰링턴, 초등학교(Khandallah) 에서 한국 문화 수업에 대한 요청이 들어왔다. 한국에 대한 수업 준비를 하던 현지 선생님이 한글학교 페이스 북을 보고 연락이 왔다.  6세부터 8세 아동 45여명과 함께 수업을 진행해 달라는 요청이었다. 한국 관광공사에서 재미있게 만든 동영상으로 아이들에게 한국에 대한 간단한 소개를 하고 한자와 일본어 한글 구별해내기, 자기 이름 쓰게 하기, 한복 입어보기, 제기차기, 딱지 치기, 투호 등 체험 수업도 함께 병행해 좋은 반응으로 행사를 마쳤다. 수업이 끝나고 난 뒤 모든 선생님들이 뿌듯한 마음으로 돌아 올 수 있었다. 사실은 수업을 준비하면서 너무 어린 아이들이라서 집중을 못해 수업 진행이 힘들어질 수 있는 상황을 선생님들이 걱정을 했었다. 하지만 현지 아이들은 우리가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좋은 반응이 나왔다.  대부분 아이들은 걱정과 달리 수업에 집중했으며 조용히 앉아서 질문도 열심히 했다. 

한국문화 체험시간에는 자신이 삐뚤삐뚤 한국어로 쓴, 아니 그린 이름표를 잃어버릴까 손에 꼭 쥔 채 챙기던 모습이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 남자 아이들은 한복에 관심이 없을 것 같았지만 여자든 남자든 모든 학생들이 한복을 잠시라도 갈아입기 위해 긴 줄도 마다 않고 기다리다가 기뻐하던 모습은 힘들었던 준비 기간의 노고를 깨끗하게 해주었다. 우리나라 아이들이 아닌 외국인들에게 한국문화를 가르치고 체험하게 한다는 것이 어려운 일이었지만 모든 선생님들은 정말 소중한 시간으로 기억 되고 있다. 앞으로 한글 학교에서는 적극적으로 학교와 한국을 알리고 이런 출장 교육 요청에 대해 알찬 수업 준비로 무료일지라도 더욱 신경 쓸 계획이다. 그밖에 한글학교 학생들이 참여한 공연은 지난2007년 웰링턴에서 열린 세계 로타리 클럽 회의에서의 축하 공연과 2012년과 2013년 크리스마스 퍼레이드(Johnsonville)에 한국 알리기를 위해 참가했고 2015년 K-Cultural Festival 등 현지인들에게 한국을 알리기 위한 크고 작은 행사에 꼭두각시나 사물놀이 등을 준비하여 보여 주었다.  2014년에는 웰링턴 이스트 칼리지(Wellington East Girls college) 에서 한국 문화를 알리기 위한 특별 수업을 진행했다. 

학생이 찾아오는 한글 학교를 위해 노력 
일주일에 한번, 3시간만으로 학생들에게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알려주기에는 시간이 충분하지 않다.  매 학기마다 선생님들은 어떤 방법으로 가르쳐야 엄마 손에 이끌리지 않고 부모님 손을 이끌고 오고 싶어 하는 한글학교를 만들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다. 때로는 탁구나 태권도 등 체육활동으로, 장구 익히기나 탈춤 배우기, 동요 부르기, 만들기 등 한글과 연관된 것은 어떤 것이라도 학교 수업과 연관시켜 교육하고 있다. 올해 마지막 학기에는 선생님들의 어린 시절, 게임기나 컴퓨터가 없었던 시절, 흙과 돌, 지나간 달력 등을 이용해서 놀았던 기억을 되살려 투호, 사방놀이, 비석놀이, 고무줄 놀이 등 전통 놀이를 찾아서 한 시간씩 하고 있는데 수업 반, 노는 것 반 이겠지만 내내 밝은 얼굴로 눈을 반짝이며 열심히 친구들과 즐기는 모습을 보면서 기쁜 마음이 들었다.  교실에서는 수줍어서 말도 안 하던 친구들이 적극적으로 친구들과 상의하고 격려하며 같이 즐기는 모습이 참 보기 좋았다. 교육이라는 것이 꼭 교실 책상 위에서 연필과 공책으로만 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새삼 느끼고 있다.

웰링턴 한글학교
웰링턴 한글 학교는 뉴질랜드 협의회에 소속된 한글학교 중 가장 오래된 역사를 가지고 있다. 현재 웰링턴 한글학교 제 8대 교장으로 4년째 봉사하고 있다. 학교의 시작은 지난 1988년 빅토리아 대학교 교환학생으로 왔던 분들에 의해서 세워졌으며 올해 27주년을 맞았다.  초대 교장으로 김용환 그리고 김건일, 홍의숙, 임정란, 김문자 그리고 오세진 전임 교장선생님들 이하 많은 분들의 헌신으로 오늘의 웰링턴 한글학교가 이어져 올 수 있었다. 

외국인들을 위한 한글교육 
2012년 웰링턴 한글학교에 뉴질랜드 사람들을 위한 한국어 과정을 시작했다. 등록한 학생은 고등 학생, 직장인, 배우자가 한국인이어서 배우려는 사람 등 다양한 학생들이 많았지만 기억에 남는 수강생은 노부부였다. 개인적인 문제로 정규 수업시간엔 참가할 수 없다고 해서 따로 시간을 마련해서 한국어 수업을 진행 했다. 그분들은 자신의 며느리를 위해서 한국어를 배우려던 분이었다.  뉴질랜드로 시집을 와서 한국말을 할 상대가 없는 며느리의 외로운 사정을 생각해서 언젠가 한국어로 대화하고 싶다는 노 부부의 생각에 많이 감동 했다. 한국 사람처럼 완벽한 대화는 아니지만   “생일 축하한다, 아가야. “ 라는 카드와 서투른 말로 한국 며느리를 울렸던 아름다운 노부부가 오래 기억에 남는다.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
한글학교는 우리 교민들이  많은 관심과 참여를 보여주어야 발전 할 수 있는 단체이다. 요즘은 교민 수 가 줄어 들면서 점차 한글 학교 학생 수 역시 줄어들고 있어 많은 걱정이 있다.  언어와 문화의 교육은 끝이 있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특히 외국에서 자라나는 이이들은 더욱더 열심히 한국문화 공부를 해야 한다.  읽을 수 있고 알아들을 수 있다고 한국문화를 다 아는 것은 아니다. 읽을 수 있고 쓸 수 있어야 한국문화를 이해 하기 시작 하는 순간 이다. 이러한 상황은 부모님들의 역할이 크다고 생각 한다. 한글학교 학생으로 입학해서 중간에 그만 두는 경우가 많이 있다. 가장 안타까운 순간이다.  학생으로 한글학교를 졸업하면 보조 교사로 또 어른이 되어서는 한글 학교 선생님으로 봉사하면서 한국문화를 계속 공부 할 수 있는 기회이다. 이러한 상황을 꿈 꾸고 있다. 그리고 교민들에게 바람은 한글학교에 대상 자녀가 없더라도 한글학교가 준비한 행사에 꼭 참석해주길 바란다. 잘 되어가고 있는지 학교가 갖고 있는 어려움은 없는지 함께 격려하고 걱정해 주면 학생 수가 작은 학교라도 큰 학교 못지 않는 든든함으로 이어져 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외국에 살기 시작하면 그때부터 한국 사람들은 애국자가 된다는 이야기가 생각난다. 뉴질랜드 언론에 한국에 대한 보도라도 나올라치면 두 눈 부릅뜨고 읽고 귀를 기울인다. 좋은 소식이든 나쁜 소식이든 고국을 그리워하는 마음에서 “Korea” 란 단어에 자꾸 눈 이간다. 아마도 나 혼자만의 현상이 아닐 것이라 생각하면서 우리민족의 문화와 얼을 좀더 많이 알리고자 오늘도 많은 생각에 잠긴다. 한국 문화와 전통을 알리는 일은 특정한 사람들이 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 한다. 모든 교민들이 작은 일부터 시작 한다면 누구나 한국을 알리는 민간 대사가 될 것으로 생각 한다.  우리 선생님들 역시 특별한 사람들이 아니다. 뉴질랜드 구석구석에서 누가 알아주든 알아주지 않든 묵묵히 아이들과 함께 하는 뉴질랜드 170여명의 한글학교 교사들, 그리고 가족간의 시간일 수 있는  토요일을 기꺼이 아이들의 한글 교육을 위해서 데려 오는 많은 부모님들이 뉴질랜드 속에서 크게 활동하고 있는 한국을 알리는 사람들이다. 

취재 협찬: 한국언론진흥재단
글,사진: 김수동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AMS AUTOMOTIVE LTD
전자 제어, 컴퓨터스캔, 사고수리(판넬페인트, 보험수리), 타이어, WOF , 일반정비  T. 09 825 0007
(주)뉴질랜드 에이투지
뉴질랜드 법인 현지 여행사 / 남,북섬 전문 여행사 - 패키지여행, 자유여행, 해외여행 / 진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모인 회사!! T. 09 309 3030 T. 09 309 3030

뉴질랜드에 한국 문화를~ 한국 문화원을 아시나요?

댓글 0 | 조회 5,583 | 2016.01.15
뉴질랜드에 한국 문화를 알리는 일을 하는 단체나 개인은 많습니다. 보이는 곳에서 혹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능력을 가진 분들이 문화 알림과 나누기에 애들을 많이 쓰고 있는데 그 중에… 더보기

뉴질랜드 침구중의대학

댓글 1 | 조회 5,759 | 2016.01.14
26년 역사를 가진 뉴질랜드 침구중의대학 (New Zealand School of Acupuncture and Traditional Chinese Medicine)에 한국인 학생들… 더보기

한민족의 소리와 문화를 찾아서, 백효순 씨

댓글 2 | 조회 3,063 | 2016.01.13
한민족의 소리와 문화를 알리기 위해 활동하고 있는 교민이 있다.우리의 전통 문화와 예술을 잘 이해 할 수 있도록 문화 교육에 힘 쓰며 한국문화예술을 뉴질랜드 사회와 교민들을 위해 … 더보기

에듀킹덤칼리지 (Edu-Kingdom College)

댓글 0 | 조회 4,496 | 2016.01.13
에듀킹덤칼리지는 뉴질랜드에 3개(다네모라, 뉴마켓, 노스쇼어), 호주에 25개의 분원을 두고 있으며, 해마다 좋은 성적을 거두어 학부모와 학생들로부터 지속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입… 더보기

치과 의사를 꿈꾸는 학생, 엄보미

댓글 1 | 조회 7,311 | 2015.12.24
어렸을 때부터 치과의사를 꿈꾸는 학생이 있다.엡섬걸스 고등학교 최고의 학업상을 수상하고 오타고 대학교,장학생으로 입학을 앞두고 치과의사의 길을 준비하고 있다.학원이나 과외 보다는 … 더보기

에임하이스쿨

댓글 0 | 조회 4,786 | 2015.12.24
미국대학 및 한국대학교 합격생 배출 에임하이스쿨은 2001년11월, 교민 역사상 처음으로 오클랜드에 설립된 학원으로서 2003년에 현재의 Mairangi Bay Campus를 오픈… 더보기

호주 주니어 골프대회 우승, 궁정현 선수

댓글 0 | 조회 5,824 | 2015.12.08
각종 골프 대회에서 승승장구 하고 있는 15세 교민 학생이 있다.지난 27일 막을 내린 호주 주니어 오픈(2015 Hills Australian Junior Open) 대회에서 뉴… 더보기

한나 유학이민

댓글 0 | 조회 5,148 | 2015.12.08
한나 유학이민은 2010년 5월에 설립된 회사로 대표자는 Vivian NAM 이다. Vivian은 중국교포 출신으로 중국 학교에서 일본어를 가르치는 선생이었다. 그러던 중 일본으로… 더보기

마법에 걸린 행복한 청년 마술사, 신창훈 씨

댓글 0 | 조회 4,357 | 2015.11.25
뉴질랜드 마술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교민이 있다. 그가 보여주는 현란한 손 동작 마술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면서마술사라는 매력을 느끼며 오늘도 열심히 노력하고… 더보기

The 123 Mart

댓글 0 | 조회 5,557 | 2015.11.25
“고객에 대한 신뢰를 가장 우선” 123마트는 1995년 11월 10일 직원 3명으로 뉴질랜드에 설립되었다. 2015년 현재 전국적으로 총 62개의 직영 지점과 약 170여명의 직… 더보기
Now

현재 한민족의 얼과 정체성을 찾아주는 사람들 ,김선민 씨

댓글 0 | 조회 4,249 | 2015.11.11
한민족의 얼과 정체성을 물설고 낯선 땅에서 우리교민 학생들과 뉴질랜드 현지인들에게 전달하고 있는 교민이 있다. 모든 것이 부족하고 힘든 환경이지만한글과 한국문화 전파를 위해 노력하… 더보기

TREE 유학 & 이민 서비스 센터

댓글 0 | 조회 4,598 | 2015.11.11
“유학, 이민 전문 회사” TREE 유학 & 이민 서비스 센터는 유학, 이민 전문 회사이다. 오클랜드 시티 중심지(10 O’connell street)에 위치하고 있어 고객… 더보기

대중 무용수의 끝없는 도전, 채아람 씨

댓글 0 | 조회 6,088 | 2015.10.28
미국 할리우드에서 힙합 & 팝 가수들과 대중 무용수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뉴질랜드로 돌아온교민이 있다.미국, 비디오 뮤직 시상식(Video Music Awards)에서 비욘… 더보기

재 뉴질랜드 대한 태권도 협회

댓글 0 | 조회 5,571 | 2015.10.28
“뉴질랜드 생활체육으로 보급 노력” 재 뉴질랜드 대한 태권도 협회는 사단법인 대한 체육회, 뉴질랜드 지부 산하 경기단체로서 매년 뉴질랜드 선발전을 통해 전국체전, 태권도 해외동포 … 더보기

크라이스트처치, 한국알리기 봉사자, 윤교진 씨

댓글 0 | 조회 5,149 | 2015.10.14
크라이스트처치에서 한국 문화 알리기에 앞장선 교민이 있다. 한국전통문화를 뉴질랜드현지인들에게 가르쳐 각종행사에 참여하면서 한국 문화를 알리고 있다.한국인으로 긍지와 자부심으로 한국… 더보기

헬스NZ-안전한 건강식품을 위해 최선

댓글 0 | 조회 5,571 | 2015.10.14
안전한 건강식품을 위해 최선 뉴질랜드 건강식품 업체 “헬스 NZ”은 지난 2007년 회사를 창립해 2008년 6월, 그랜필드 1호점을 시작으로 지난 3일 5호점을 개업하면서 승승장… 더보기

타우랑가, 한국 알리기 봉사자, 박주영 씨

댓글 0 | 조회 7,044 | 2015.09.23
타우랑가에서 한국전통무용과 K-Pop댄스 그리고 미술을 종합적으로 가르치는 교민이 있다.한국 문화에 대해서 잊지 않고 보존하기 위하여 뉴질랜드 교민과 학생들이 우리의 전통 문화와 … 더보기

Century 21, 보타니 지점

댓글 0 | 조회 3,568 | 2015.09.23
“더 슬기롭고 더 대담하게, 더 빨리” 부동산회사 Century21은 1971년 미국에서 설립되어 미국 뉴저지 주에 본사를 두고 74개 국가 7700개 지점망, 10만명이 넘는 전… 더보기

국가대표 4명배출 - 김경훈 골프 아카데미

댓글 2 | 조회 6,391 | 2015.09.08
골프 레슨의 새로운 시작 뉴질랜드 골프 국가대표 4명 배출 김경훈 골프 아카데미는 뉴질랜드 골프 발전을 만들어낸 큰 역할을 한 주역이다. 뉴질랜드 골프 국가대표 넘버1을 4명이나 … 더보기

한국전쟁, 더니든 참전용사들의 친구, 김의자 씨

댓글 1 | 조회 4,400 | 2015.09.08
뉴질랜드, 더니든에서 한국전쟁 참전 용사들과 함께 활동하면서 친목과 우호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오타고 참전용사회로부터 “명예 참전용사 회원증”을 받은 교민이 있다. 현재 우리가 평화… 더보기

NZ Pastry Chef of the Year, 요리사 정수정 씨

댓글 0 | 조회 8,274 | 2015.08.26
뉴질랜드 요리 대회(NZ Pastry Chef of the Year)에서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한 교민이 있다. 요리사로서 호텔에 근무하면서 뉴질랜드 요리대회에서 우승까지 모두들 … 더보기

무지개 시니어 중창단

댓글 0 | 조회 4,457 | 2015.08.26
매주 수요일 오후 타카푸나 레이크로드에 위치한 오클랜드 Takapuna medist church 홀에서는 아름다운 여성들의 하모니가 흘러 나온다. 교회 앞을 지나던 사람들의 발걸음… 더보기

Anne Bellam &Graham Grant 장학생수상, 정승연씨

댓글 0 | 조회 6,163 | 2015.08.12
음악으로 인생을 살아가는 교민이 있다. 5살 때부터 피아노를 시작해 뉴질랜드에서 배운 플루트로 수 많은 대회에서 입상하면서 음악이 삶에 대부분 되어 버렸다. 2015년 오클랜드 음… 더보기

AKPA(오클랜드대학교 정치학과 학생회)

댓글 1 | 조회 5,794 | 2015.08.12
AKPA는 2011년, 오클랜드대학교 정치학과 학생 (회장 이수현) 들에 의해 만들어진 학생회로 주 1회(화요일) 오클랜드대학교에서 모임을 갖고, 한국과 뉴질랜드, 나아가 국제적으… 더보기

우리의 전통예술, 한국무용가, 성정미 씨

댓글 0 | 조회 4,279 | 2015.07.28
한국인으로 한국 문화에 대해서 잊지 않고 보존하기 위하여 뉴질랜드 교민과 학생들이 우리의 전통 문화와 예술에 대하여 잘 알 수 있도록 이를 전수하는 교민이 있다. 또한 긍지와 자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