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시공, 매니저 최동찬씨

김수동기자 2 7,605 2014.12.23 16:37
1-1.jpg

플렛처, 프로젝트 리더들 모임이 있어 참석 하였다. 약 30여명중에 대부분이 40대에서 50대 키위들이 대부분 이었다. 동양인은 유일하게 한 사람이었다. 내가 나이에 비해 빠르게 이 위치에 오르기 까지는 가족과 함께 하나님에게 드리는 감사 기도와 한국인의 특징인 근면 성실함이 크게 작용하였던 것 같다. 평소 출근 시간보다 늘 30분에서 1시간 일찍 출근 하는 것이 그 비법이라면 비법인 것 같다. 다른 인부들보다 먼저 도착하여 현장을 오픈 하고 그날의 계획을 짜면서 하루의 시작으로 그들을 맞이한다. 인부들은 뉴질랜드에서 많은 경험을 가진 훌륭한 기술 경력자들이다. 아마도 인부들은 그 성실함을 인정 해주어 지금까지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interview_title 셈플.jpg




뉴질랜드 대 기업, 플랫처(FLETCHER)에서 프로젝트 리더로 근무 하고 있는 한인 청년이 있다. 한국인 특유의 근면함과 성실한 근무자세로 30대초반의 나이에 건설 대기업 팀장으로 승승장구 하고 있는 최동찬씨를 만나보았다.

뉴질랜드 최대기업 플렛처(FLETCHER), 건설시공 매니저
플렛처는 뉴질랜드에서 현재 가장 큰 최대 기업이다. 주로 건설에 관련 모든 영역에 분포하여 있으며 한국의 기업으로 예를 들자면 현대 혹은 삼성 같은 대기업이다. 대표적으로는 건물 공사 시공을 담당하고 있는 Building & Interior department, 토목공사를 담당하는 Infrastructure, 건설자재를 조달해주는 Placemakers 와 Forman commercial, Fletcher 철강, 콘크리트 회사인 Firth, 기초말뚝공사를 담당하는 Brain Perry Civil 등 뉴질랜드의 건설시장의 많은 부분을 운영하는 회사이고 또한 사우스 퍼시픽(South Pacific) 부서는 주변 섬나라 등의 공사를 도맡아 하고 있는 큰 기업이다. 뉴질랜드 건설시장에서는 독보적인 대기업이다.

현재 내가 플렛처 건설회사에서 하고 있는 일은 프로젝트 리더로 현장소장/팀장으로 생각 하면 될 것 같다. 프로젝트 리더는 말 그대로 건설 프로젝트의 선두에 서서 모든 일을 진행 및 관리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공사를 위한 도면이 나오면 견적사(Project Quantity Surveyor/QS)와 팀을 이루어 현장 사무실 위치부터 크레인(Crane) 위치, 비계(Scaffolding)설치 위치 등 프로젝트에 모든 것을 계획하고 공사를 진행하는 일을 한다. 또한 정부감리인(Auckland City Council), 고객(Client), 건축가(Architecture), 설계기사(Engineer) 등의 중간에서 모든 것을 조정하여 공사를 이끌어 가야 한다. 공사 현장의 자재관리부터 하청들의 공사영역까지 관리/지시 하여 건설 3대 요소인 Costs, Time & Quality 그리고 건강안전(Health & Safety)까지 극대화 시키기 위해 공사 프로그램을 만들어 진행하는 공사 총 책임자이다. 현재는 오클랜드 시티 AMP 건물 16층에서 AON Insurance(보험회사) 헤드 오피스 재 공사를 하고 있다. 소지하고 있는 면허는 Licensed Building Practitioner (LBP  라이슨스드 빌딩 프랙티셔너) - Site 2 를 소지하고 있으며 뉴질랜드 정부에서 허가하는 면허로 공사 현장을 관리/감독/운영 할 수 있다는 면허이다. 아직까지 뉴질랜드에서 한국인 취득자는 몇 명 안 되는 면허 이다.

CM(Construction Management: 건설사업관리) 전공
유니텍에서 전공한 과목의 정확한 명칭은 Bachelor of Construction 이다. 그 안에 전공이 3가지 있는데 Construction Management (CM), Property Development (PD), 그리고 Construction Economics (CE)로 구성되어있다.  내가 복수 전공한 CM과 PD를 설명 드리면, CM은 말 그대로 건설(시공)을 경영/관리 하는 방법을 배우는 것이다. 모든 공사에 가장 중요한 부분이 되는 3가지인 가격(Costs), 시간(Time), 퀄리티(Quality)를 중점으로 하여 공사를 운영하는데 있어 이 3가지를 극대화 하는 것을 배운다. 
PD는 말 그대로 부동산 개발에 관련된 것이다. 부동산 법 (Property law)를 단계별로 배워 lease 법, sale 법, 개발법 등을 공부 한다. 이 법들은 Property Management (부동산 관리)를 할 때 응용되는 법들이다. 또한 실제 땅으로 feasibility(실현 가능성 예비조사)를 실습하여 그 땅에 어떤 용도의 건물을 지으면 10~20 년 후 가장 많은 이윤을 만들까 하는 cash flow chart (현금 유동성 도표)를 만드는 법도 배우고 Property Valuation (부동산 가치평가)을 통해 현존하고 있는 건물의 가격을 매기는 방법을 공부 한다.

근면, 성실함, 빠른 출근으로 하루 시작
플렛처, 프로젝트 리더들 모임이 있어 참석 하였다. 약 30여명중에 대부분이 40대에서 50대 키위 들이 대부분 이었다. 동양인은 유일하게 한 사람이었다. 내가 나이에 비해 빠르게 이 위치에 오르기 까지는 가족과 함께 하나님에게 드리는 감사기도와 한국인의 특징인 근면 성실함이 크게 작용하였던 것 같다. 평소 출근시간보다 늘 30분에서 1시간 일찍 출근 하는 것이 그 비법이라면 비법인 것 같다. 다른 인부들보다 먼저 도착하여 현장을 오픈 하고 그날의 계획을 짜면서 하루의 시작으로 그들을 맞이한다. 인부들은 뉴질랜드에서 많은 경험을 가진  훌륭한 기술 경력자들이다. 아마도 인부들은 그 성실함을 인정 해주어 지금까지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교민 후배들이 본인과 같은 직업을 원한다면
강력하게 추천한다. 현재 뉴질랜드 건설시장은 거의 최고 수준이다. 앞으로 한 동안은 지속될 것으로 많은 사람들이 예상하고 있다. 뉴질랜드에서 현재 학사(Bachelor) 과정으로는 유니텍 과 메씨 대학 밖에 이 과정이 없다. 즉 년간 졸업생이 100명도 되지 않는다. 다른 대학에 diploma(디플로마) 과정으로는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대부분 학과생들은 1학년 혹은 2학년 때 이미 회사에서 인턴으로 시작하는 친구들이 대부분이다. 이것은 CM과 CE (QS) 학과이다. PD 학과는 건설이 아닌 부동산 개발이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취업률이 낮을 수 있다.
단점으로는 이 직업이 건설 프로젝트의 최 전방에서 관리 및 운영하는 직업이므로 현장인부관리, 자재관리, H&S관리 그리고 현장에서 바로 결정해야 하는 부분이 있고 그 부분에 있어 빠른 결정을 내려야 하는데 그 결정권에 따른 액수가 작게는 몇 백 달러에서 크게는 몇 십만 달러까지 이른다. 그로 인한 스트레스와 싸워야 하는 부담감이 있다. 하지만 이런 것들로 인하여 다른 업종에 비해 연봉이 높은 편이고 몇 년간의 적응과 경력이 모인다면 이 스트레스 또한 잘 관리 하게 된다. CM은 아직까지 한국에는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 조금씩 도입되어가고 있는데, 크게 도입된 개기는 2002년 월드컵을 위한 경기장 공사를 위해 영국과 미국에서 CM을 도입하여 공사를 진행하여 크게 성공했다고 알고 있다. 현재 대학 석사 과정은 시작 되었다고 알고 있다. 물론 CM회사로 한국에서는 알아주는 회사도 이미 자리 잡고 있다.
내 기억으로는 1학년 때 건설공부를 처음 접했을 때 너무도 아는 것이 없어서 수업이 머리 속으로 들어오지 않았다. 특히 건설용어가 너무 어려워 하루에도 열두 번 포기할까 했었다. 하지만 열심히 하다 보니 2학년때 부터는 어느 정도 이해가 되고 흥미를 느끼게 되어 오늘까지 오게 되었다. 

앞으로 더 하고 싶은 계획은
올해와 내년에 더 경력을 쌓고 내후년에는 석사과정을 공부할 계획이다. Master of Construction Management 혹은 MBA가 가능하다면 야간이나 온라인으로 일과 병행하며 수료하고 싶다. 내가 공부를 좋아하거나 즐기는 사람은 절대로 아니지만 학사 과정을 수료하고 보니 공부의 중요성과 능력을 새삼스레 느끼게 되었다.  또한 여러 가지 특별한 다른 공사를 경험해 보고 싶다. 예를 들어 감옥공사나 큰 스테디엄, 운동경기장, 발전소와 같은 전문적이고 특별한 건설방법이 필요한 공사에 참여하고 싶다. 또한 내가 높은 빌딩공사를 아직 접해 보지 못해 고층 아파트나 호텔 등 이러한 공사 또한 경험해 보고 싶다. 

회사에서 다음에 맡아 하는 큰 프로젝트 공사 건으로 회사 양식에 맞추어 경력을 제출하라고 요청이 왔다. 아마도 올해 크리스마스 선물로  큰 공사를 맡게 되었으면 한다. 물론 큰 프로젝트 일수록 부담과 어려움이 있겠지만 그만큼 또 배우고 얻는 것이 있을 것으로 믿고, 잘 되었으면 하는 소망이다.

글,사진: 김수동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워윅
댓글내용 확인
후유증
댓글내용 확인

 플러스 광고

오클랜드 중국문화원
오클랜드의 한 장소에서 1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중국어 전문어학원 410 - 6313 T. 09-410-6313
코리아포스트 / The Korea Post
교민잡지, 생활정보, 코리아포스트, 코리아타임즈 T. 09 3793435
Eftpos 나라
eftpos.cash register,cctv,scale,alarm,pos system. T. 0800 880 400

유학네트(IAE Edu Net)

댓글 0 | 조회 5,101 | 2015.02.24
“창립 23년 ‘안심유학’ 전문 기업” 1992년 교육 전문 기업 에듀하우스㈜가 설립한 유학네트는 전세계 유수의 파트너 교육 기관들을 통해 명성을 인정 받은 국내 최대의 유학 전문… 더보기

오스티오패틱 닥터, 김철환

댓글 0 | 조회 5,465 | 2015.02.10
어렸을 때 꿈을 직업으로 실현해 살고 있는 사람들이 얼마나 있을까? 대부분 사람들이 어린 학생시절 적성 검사나 장래 희망란에 자신이 꿈꿔왔던 직업대로 사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을… 더보기

ACG(뉴질랜드 최대 규모의 사립교육 기관) 20주년을 맞다

댓글 0 | 조회 4,009 | 2015.02.10
지난주 ACG(Academic College Group)은 교육 산업에서의 20주년을 기념하였습니다. ACG Senior College와 ACG New Zealand Interna… 더보기

음악의 끝없는 도전, 제임스 리

댓글 0 | 조회 5,449 | 2015.01.28
1년전 ‘뉴질랜드 갓 탤런트(New Zealand’s God Talent 2013: NZGT)’ 결선 진출로 뉴질랜드 대중 음악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교민 가수가 있다. 뉴질랜드… 더보기

CFC(Central Football Club)

댓글 0 | 조회 4,762 | 2015.01.28
CFC 한인 축구 클럽은 Central Football Club 의 약자이며, 2007년 축구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지금껏 유지 되어 온 한인 축구 팀이다. 클럽이 처음시작 … 더보기

세계에 동양을 알리려는 청년, 이동근 씨

댓글 0 | 조회 5,332 | 2015.01.13
세계에 동양을 알리기 위해 꿈을 키워가는 청년 학생이 있다. 현재 오클랜드 대학교 한인 학생회장으로 활동을 시작 하면서 한국은 물론 아시아를 알리겠다는 큰 꿈을 가지고 활동하고 있… 더보기

그린 오토스

댓글 0 | 조회 5,228 | 2015.01.13
최첨단 장비와 최고의 정비사 서비스 그린 오토스 (Green Autos)는 지난 2002 년에 설립되어 현재까지 많은 고객들에게 사랑 받으며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자동차 정비회… 더보기
Now

현재 건설 시공, 매니저 최동찬씨

댓글 2 | 조회 7,606 | 2014.12.23
플렛처, 프로젝트 리더들 모임이 있어 참석 하였다. 약 30여명중에 대부분이 40대에서 50대 키위들이 대부분 이었다. 동양인은 유일하게 한 사람이었다. 내가 나이에 비해 빠르게 … 더보기

탑방인터뷰-남국정사

댓글 0 | 조회 4,456 | 2014.12.23
올해로 창건 20주년을 맞은 대한불교 조계종 뉴질랜드 남국정사는 1994년 5월 뜻있는 불자들이 모여 “재 뉴질랜드 한국불교인회”를 발족한 이래 20 년 동안 꾸준하게 뉴질랜드에 … 더보기

[오클랜드 경찰서 24시] Grant Miller(Traffic Alcohol G…

댓글 0 | 조회 2,335 | 2014.12.23
JP: 안녕하세요. Grant Miller 경관님, 오늘 만나게되어 매우 반갑습니다. 지난 12월 1일부터 음주허용치가 바뀌었습니다. 이미 많은 아시안 매체에서 이 소식을 전했습니… 더보기

뉴질랜드 성악대회 우승, 김수민 씨

댓글 0 | 조회 7,134 | 2014.12.09
뉴질랜드 성악 대회(New Zealand Aria Competition) 대회 우승자로 발표가 났을 때 하루 종일 고생한 가족들에게 보답 할 수 있어서 정말 기쁘고 뿌듯했다. 우리… 더보기

YBA 농구교실

댓글 0 | 조회 3,794 | 2014.12.09
지난 10년 동안 연세농구교실은 프라이머리와 인터미디엇 스쿨은 물론 각 컬리지 프리미어급 선수들을 발굴해 왔고 작년에는 동부 명문 ST.KENTIGERN 첫 한국인으로 프리미어 농… 더보기

웰링턴, 한국알리기 민간대사 박병남 씨

댓글 0 | 조회 4,975 | 2014.11.25
남편은 웰링턴 한인회장으로 한국 알리기에 앞장선 교민이라면 부인은 한글 사랑에 푹 빠져 있는 ‘웰링턴, 한글 알리기 민간 대사’ 이다. 웰링턴에 있는 교민자녀들은 물론 뉴질랜드 현… 더보기

뉴질랜드 대한 체육회

댓글 0 | 조회 4,662 | 2014.11.25
새로운 도약, 새로운 체육회 뉴질랜드 대한체육회(안기종 회장)는 재외동포 한인 체육단체로 지난1994년 7월 8일 대한체육회에 등록되었다. 이는 일본 미국 독일에 이어 12번째 재… 더보기

2014 NZ 검도 선수권대회 우승, 김민섭 씨

댓글 0 | 조회 6,095 | 2014.11.11
2014년 내셔널 검도 챔피언대회에서 대한무도관은 단체전 염원의 우승을 차지했다. 또한 개인전 우승과 준 우승으로 대한 무도관의 김민섭선수와 홍승완선수가 나란히 1, 2위를 차지하… 더보기

노스코트, 민원상담소(Citizens Advice Bureau)

댓글 0 | 조회 3,597 | 2014.11.11
“교민들의 민원상담을 위해 최선” CAB(Citizens Advice Bureau)란? 비영리 단체인 CAB를 아십니까? 뉴질랜드 CAB는 영국 CAB를 모델로 하여 1970년에 … 더보기

퀸즈타운, 한국알리기 민간 외교관, 김숙자 씨

댓글 0 | 조회 5,470 | 2014.10.29
이민 초기 퀸즈타운, 교민 12명을 위한 한국 관련된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한식당을 운영 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었다. 소수의 한인이 거주하는 관계로 한국과 관련된 것은 오클랜… 더보기

Korean Community Wellness Society

댓글 0 | 조회 4,394 | 2014.10.29
“교민들의 보건복지를위해 최선다해” Korean Community Wellness Society(회장 홍진영)는 2001년 이곳 뉴질랜드 의료 보건, 복지 분야에 종사하는 분들이 … 더보기

[오클랜드경찰서 24시] 피해자시 신고하기

댓글 0 | 조회 3,890 | 2014.10.29
뉴질랜드 경찰은 몇년간 여러 민족의 경찰관을 모집하였다. 몇회에 걸쳐 오클랜드 지역에서 근무하고 있는 아시안 경찰관들을 인터뷰할 예정이다. 오늘 저는 뉴질랜드 아시안 경찰관 중 아… 더보기

크라이스트처치 희망천사, 정신기 씨

댓글 0 | 조회 4,045 | 2014.10.14
택시 기사를 하면서 7년 동안 일요일마다 자비를 털어서 노숙자들에게 선행을 베푸는 한인 교민이 있다. 4명의 자녀를 뒷바리지 하고 매주 음식을 준비해 노숙자들에게 7년 동안 쉬지 … 더보기

< 대한무도관>

댓글 1 | 조회 5,152 | 2014.10.14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 저녁, 노스쇼어 알바니 Murrays Bay intermediate 농구코트. 이곳은 오동근 (6단) 관장의 지도를 받고 있는 이곳 검도 수련생들은 매주 저녁… 더보기

타우랑가 한글학교 교장, 안영희 씨

댓글 0 | 조회 6,017 | 2014.09.23
한글학교를 찾아오는 아이들을 맞이하는 선생님들 얼굴에 웃음과 희망이 넘쳐흐른다. 한 나라의 국어는 민족의 정신과 문화를 담은 결정체라고 할 수 있다. 타국에서 자라나는 교민 학생들… 더보기

오클랜드 한인학생회

댓글 0 | 조회 6,420 | 2014.09.23
오클랜드 대학교 한인 학생회 (Auckland University Korean Students’ Association; AKSA)는 1993년 결성된 뉴질랜드 내 가장 큰 규모의 … 더보기

[오클랜드 경찰서 24시] 차량내부 절도

댓글 0 | 조회 4,240 | 2014.09.23
▲ Senior Sergeant Michael Rickards 안녕하십니까? 노스쇼어 경찰서(North Shore Policing Centre)에서 소수민족에 관한 업무를 담당하고… 더보기

열려 있는 청소년 상담사, 이현숙씨

댓글 0 | 조회 5,037 | 2014.09.10
사람들이 사는 곳에 갈등은 늘 존재한다. 사람에 따라 방법을 몰라서 갈등의 골이 깊어지도록 내버려두거나 같은 말과 행동으로 관계를 더욱더 나쁘게 하는 경우도 있다. 남이라면 안보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