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이스트처치 희망천사, 정신기 씨

김수동기자 0 4,207 2014.10.14 13:51
1-1.jpg



택시 기사를 하면서 7년 동안 일요일마다 자비를 털어서 노숙자들에게 선행을 베푸는 한인 교민이 있다. 4명의 자녀를 뒷바리지 하고 매주 음식을 준비해 노숙자들에게 7년 동안 쉬지 않고 나누어 주기 시작한 것이 알려지면서 각종 뉴스에 집중을 받았다. “개인적으로 당시 너무 힘들게 생활 했던 상황이라 혼자서 햄버거를 구입해서 노숙자들을 만나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니었다. 하지만 그들과 약속을 했고 약속을 기다리는 그들의 눈동자가 떠올라 또다시 찾아갔다. 이런 인연이 지금까지 이어져 왔다. 7년전의 일 이지만 지금도 너무 선명하게 그들의 모습이 기억 난다”  

interview_title 셈플.jpg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노숙자들을 위해 봉사하는 교민이 있다. 남을 위해 봉사 하는 일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지만  오랫동안 쉬지 않고 봉사 한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은 아니다. 7년전 우연히 거리에서 죽음을 맞이한 노숙자를 보면서 그들을 위해 봉사자로 나선 희망천사, 정신기 교민을 만나 보았다.

몇 년 전부터 각종 뉴질랜드 언론에 정신기 교민에 대한 기사가 나오기 시작했다. 한국언론도 찾을 정도로 이제는 정신기씨를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크라이스트처지에서 유명해졌다. 택시 기사를 하면서 7년 동안 일요일마다 공원에서 자비를 털어서 선행을 베푸는 것이 그 이유였다.  4명의 자녀를 뒷바리지 하고 매주 음식을 준비해 노숙자들에게 7년 동안 숴지 않고 나누어 주기 시작한 것이 알려지면서 각종 뉴스에 집중을 받았다. 그 동안 큰 상도 2번이나 받았다. 한번은 Local Hero in 2013로서 메달을 받았고 작년에는 크라이스트처치 사회에 노숙자를 위한 봉사가 알려 지면서 Queen Service Medal을 받았다.

사랑을 감동적인 방법으로 실천하는 자랑스러운 한인
많은 사람들이 어떻게 노숙자들을 위한 봉사를 시작 했냐고 질문을 한다. 봉사를 처음 시작 했을 때는 어떤 목적이나 계획을 만들어서 시작한 것은 아니었다. 7년전 어느 추운 날 지금 봉사하고 있는 “latimer 스퀘어” 을 지나고 있었는데 우연히 경찰들이 폴리스라인 치는 것을 보았다. 자세히 보니 노숙자로 보이는 사람이 거리에서 죽어 있었다. 주변에 모인 사람들은 추운 겨울 날 굶주림과 추위로 노숙자가 숨졌다고 하면서 불쌍하다고 한마디씩 하고 사라졌다. 잠시 멍하니 사건현장을 쳐다 보다 나 역시 발걸음을 돌렸다. 

무거운 마음에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잠시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 내일도 또 다른 노숙자가 추위와 배고픔에 죽음을 당할 수 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 생각이 계속 내 머리를 떠나지 않았고 결국 햄버거 몇 개를 사 들고 무작정 현장을 다시 찾아가 보았다. 하지만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 의자에서 무작정 그들을 쳐다 보았다. 시간이 어느 정도 흐르고 어색하게 몇 마디 말을 건 냈다. 그리고 그들에게 햄버거를 나누어 주면서 다시 오겠다고 나도 모르게 무의식적으로 약속을 했다. 처음에 그들은 아무도 그 말을 믿지 않았지만 그 다음주에 다시 그들에게 햄버거를 나누어 주었고 오히려 그들이 다음주에 또 올 수 있냐고 물었다. 개인적으로 당시 너무 힘들게 생활 했던 상황이라 혼자서 햄버거를 구입해서 그들을 만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었다. 하지만 그들과 약속을 했고 약속을 기다리는 그들의 눈동자가 떠올라 또다시 찾아갔다. 이런 인연이 지금까지 이어져 왔다. 7년전의 일 이지만 지금도 너무 선명하게 그들의 모습이 기억 난다.  

남을 위해 봉사 한다는 것은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니지만 어렸을 때 부모님과 가족의 봉사활동을 통해서 많은 영향을 받은 것 같다. 어머니와 형님은 지금도 나환자 촌에서 목회자로서 봉사하고 있다. 누님도 전에는 목회자 부인으로서 나환자 촌에서 봉사를 했었다. 가족들의 이런 봉사 활동이 아마도 나에게 많은 영향을 받은 것은 틀림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봉사는 금전적인것 보다는 마음으로
지금의 봉사단체는 비영리로서 이름은 Blessing Bread For Homeless이며 처음 햄버거 몇 개로 시작했지만 지금은 많은 부분이 기부로 채워져서 재정상으로는 큰 문제는 없다. 처음에는 재정적인 문제 때문에 절망도 했고 오해도 받으며 어려웠지만 지금은 많은 사람들이 도와주고 헌신하고 있다.  하지만 봉사는 금전적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으로 한다는 것을 알기에 이 단체를 잘 이끌어 가기 위해 노력 하고 있다.

변화된 모습에 큰 희망 얻어
노숙자들을 위해 봉사활동을 하면서 기억에 남는 일들이 많이 있었다. 때로는 힘든 상황도 많았지만 보람된 순간도 많았다. 노숙자 생활을 하면서 절망적이고 무질서한 생활을 했던 사람들이 지금은 정상적으로 열심히 살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면서 나 역시 큰 희망을 얻는다. 또한 이제는 그들이 봉사하는 사람들을 신뢰하며 좋아한다는 것을 알았을 때 가장 행복하고 보람을 느꼈다. 하지만 지금도 종종 거리에서 생을 마감하는 것을 보면서 너무도 외롭고 쓸쓸하고 가슴이 아프다.

함께 공존 하는 아름다운 사회를 만들자 
일반교민들이 봉사에 참여하려면 일단 시작하는 것이 중요 한 것 같다. 노숙자들에게도 찾아가고 교도소에도 가고 지역봉사를 위해 할 일들이 많이 있을 것 같다. 나 또한 노숙자봉사 이전에 교회에서 청년들에게 봉사했고 키위교회 사람들과 같이 교도소에 가서 몇 년 동안 봉사했다. 이민자들은 이방인들이 아니다. 이민자로서 이 사회에서 인정받고 존경 받고 싶다면 사회봉사에 뛰어들어보자. 키위들도 사회를 위해 봉사하며 열심히 살아가는 이민자들을  존경한다고 생각한다. 키위들과 함께 이사회에서 같이 생존 하며 살아가야 할 이웃으로 함께 공존 하는 아름다운 사회를 만들어보자! 

뉴질랜드 전역에 봉사활동이 넘쳐나길 기원
최근에 시티 카운슬을 방문하여 노숙자들을 위해 16베드를 더 제공 받았다.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추운 겨울날 노숙을 한다는 것은 상당히 위험한 일이다. 내가 처음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봉사를 시작 했을 때, 노숙자들을 위한 무료 급식소는 거의 없었다.  7년동안 쉬지 않고 봉사했던 노력이 지금은 각종 단체에서 매일 있으며 하루에 몇 번 있는 날도 있다. 키위교회들도 지금은 노숙자들 위한 봉사에 많은 단체들과 함께 동참하고 있다. 소망이 있다면 다른 도시에도 많은 급식소들이 세워져서 배고픔이 없어지는 뉴질랜드가 되었으면 한다. 그리고 더 많은 합숙소가 세워져서 노숙자들의  주거환경이 개선되어 지기를 기원한다. 

당당하게 존경 받으며 이민생활을 하자
이민자로서 외국에서 살아 간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우리 이민자들도 이 땅에서 존경 받으며  현지인으로서당당하게 살아가자. 오랫동안 교도소에서 봉사했던 한국인 모녀를 보았다. 학교에서 성실하게 봉사하는 선생님, 그리고 교회에서 지역사회를 위해 일하는 많은 교민들을 보았다. 봉사는 귀한 것이고 훌륭한 것 이다. 어려운 것 이 아니라 보람된 것 이다. 이러한 우리의 봉사 활동이 뉴질랜드 지역사회에서 우리 이민자들의 가치 또한 높이는 일이라 생각한다. 어느 사회나 봉사로 흘린 땀은 귀하고 값진 것이다. 
매주 오전 11시 30분 , 크라이스트처치 시내 Latimer square에서 배식을 한다. 크라이스트처치 교민들은 물론이고 오클랜드에서 크라이스트처치로 여행 온다면 꼭 들려 봉사에 동참해주길 바란다. 우리모두 각자의 지역사회를 위해 봉사에 참여 해보자. 
                                     
 취재 후원: 한국 언론 진흥재단
글,사진: 김수동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AIC - Auckland International College
IB전문학교, AIC, 세계명문대학진학, 오클랜드 국제고등학교, 뉴질랜드 사립고등학교, 대학진학상담, 미국대학입학, 영국대학입학,한국대학입학, IB과정, Pre-IB과정, 기숙사학교, 뉴질랜드교육, IB T. 09 921 4506
미드와이프 김지혜
무료 산전 관리및 분만, 산후관리를 해드립니다. 와이타케레, 노스쇼어, 오클랜드 산모 환영 T. 021-248-3555
한나 유학이민
한 번의 만남으로 후회없는 선택을 하세요.이민 T. 09 600 6168

오크트리 홈케어

댓글 0 | 조회 4,087 | 2015.06.09
1980년대부터 뉴질랜드에서는 홈케어 시스템이 도입되기 시작했다. 하지만 많은 이민자들은 이러한 정보를 쉽게 접하지 못했고, 특히나 영어가 잘 되지 않는 한국인을 포함한 대부분 이… 더보기

그림으로 세상을 표현하는 청년 송다민 학생

댓글 0 | 조회 5,510 | 2015.05.27
그림으로 본인의 생각을 표현하고 이야기하는 학생이 있다. 2015고등학생 아트 대회(2015 Secondary School Art Competition)에서 Desolation이란… 더보기

뉴질랜드 청정자연에서 탄생한 레이지스

댓글 0 | 조회 3,768 | 2015.05.26
혹스베이는 뉴질랜드에서 가장 햇살이 많은 곳으로 높은 품질의 자연 식품을 생산해내는 곳으로 뉴질랜드에서 가장 맛있는 사과나 배가 이 곳에서 생산되고 있으며 포도 재배 환경이 세계적… 더보기

희망과 평등을 꿈꾸는 늦깎이 학생, 오승환 씨

댓글 0 | 조회 5,630 | 2015.05.13
한국의 중견기업 영업부장에서 사회복지사를 꿈꾸는 학생으로 변신해 뉴질랜드에서 새로운 삶을 살고 있는 교민이 있다. 현재 유니텍에서 사회복지학을 전공하고 있고 타카푸나 노스 커뮤니티… 더보기

97 모터스 - 신뢰 받는 자동차 정비 업체

댓글 0 | 조회 6,024 | 2015.05.13
판금, 도장, 일반정비의 서비스97모터스 (97MOTORS LIMITED)는 2007년 설립하여 지금까지 약8년동안 처음 대표가 현재까지 운영하고 있는 업체이다. 많은 고객들에게 … 더보기

남자들의 마음을 모으는 합창단, 임동환 씨

댓글 1 | 조회 4,612 | 2015.04.30
남성 이민자들은 이민의 삶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어떻게 풀고 있을까? 세상의 모든 아빠들은 자녀들의 미래를 위하여, 가족들을 위하여 앞만 보고 모두들 달리고 있다. 하지만 이민 생활… 더보기

오클랜드 아리랑댄스(Auckland Arirang Dance)

댓글 1 | 조회 8,722 | 2015.04.30
'아리랑댄스’를 전수하게 된 출발점은 2013년 ‘조이국제무용단’의 한국무용 지도강사가 되면서 부터이다. 아리랑댄스는 한국민요 아리랑에 전통 춤사위를 접목시켜 외국인들이 한국 전통… 더보기

[오클랜드 경찰서 24시] 한인 이 민호 경관

댓글 0 | 조회 5,286 | 2015.04.30
오늘은 마누카 경찰서 범죄담당부서(Organised Crime Unit of Counties Manukau District)에서 근무중인 이 민호 경관님과의 인터뷰입니다. 제시카:… 더보기

[오클랜드 경찰서 24시] 한인 경관 Terry Lee

댓글 0 | 조회 5,456 | 2015.04.15
오늘은 VIP Witness Protection unit에서 근무하시는 Terry Lee 경관님과의 인터뷰입니다. 제시카: 국적과, 뉴질랜드 오신지 얼마나 되셨습니까? 테리: 대한… 더보기

12세 소녀 골퍼의 아름다운 도전, 박보현

댓글 2 | 조회 6,708 | 2015.04.15
지난 2월 뉴질랜드 여자 오픈 골프대회에서 세계 여자골프 랭킹 1위, 리디아 고를 연상케 하는 12세 한인 소녀의 출전으로 많은 눈길을 끌었다. 뉴질랜드 헤럴드를 비롯해 현지 언론… 더보기

영 스위밍 아카데미 (Young Swimming Academy)

댓글 0 | 조회 5,432 | 2015.04.15
교민 최초의 엘리트 선수반 운영 영 스위밍 아카데미 (Young Swimming Academy)는 지난 2008년 한인 수영교실을 개설하여 첫발을 내딛었다. 현재 한인 교민들을 상… 더보기

[오클랜드 경찰서 24시] 한인 박 승욱 경관

댓글 0 | 조회 6,659 | 2015.03.25
뉴질랜드 경찰은 아시안 경찰들을 수시로 모집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와이테마타 지역에서 소수민족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박 승욱 경찰관을 인터뷰 할 기회를갖게 되어서 큰 영광으로 생각… 더보기

중국물류 외길, 아이온 카고 이기영씨

댓글 1 | 조회 6,676 | 2015.03.24
아이온 카고’가 뉴질랜드 한인 물류역사에 남긴 족적들은 이미 화려하다. 10년 전 처음으로 한인 관세사를 배출하여 한인사회 새로운 전문직 분야를 개척하였고 배송대행 플랫폼을 이용한… 더보기

오클랜드 대학교, 영어 아카데미(ELA)

댓글 0 | 조회 3,329 | 2015.03.24
오클랜드 대학교 영어 아카데미(ELA) 는 국제학생을 위한 최고의 영어교육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일반영어 그리고 대학교 및 대학원 입학준비를 위한 영어과정과 그 외 영어교사 양성과정… 더보기

[오클랜드 경찰서 24시] 한인 손 민경 경찰

댓글 0 | 조회 10,454 | 2015.03.11
오늘은 오클랜드 시티에서 근무중인 손 민경 순경과 함께 그녀의 경찰과정에 대해 인터뷰을 가졌습니다. 제시카: 손 순경님, 어느나라 출신이며 뉴질랜드 오신지 얼마나 되셨나요? 민: … 더보기

미래의 정치가를 꿈꾸는 학생회장, 김동규 씨

댓글 0 | 조회 5,968 | 2015.03.10
아시안, 유학생으로 칼리지, 총학생회장으로 당선되어 봉사하고 있는 교민 학생이 있다. 학교를 너무 사랑해, 그 동안 받은 모든 것 들을 어떤 방법으로든 보답하고 싶어 해드보이에 도… 더보기

뉴질랜드 침구중의대학

댓글 0 | 조회 5,217 | 2015.03.10
개교25주년, 동양의학대학 자리잡아 동양 의학대학으로서는 뉴질랜드 최초로 웰링턴에서 문을 열었던 뉴질랜드 침구중의대학 (New Zealand School of Acupuncture… 더보기

[오클랜드 경찰서 24시] 한인경찰 Tim Hyun씨

댓글 0 | 조회 7,716 | 2015.02.24
뉴질랜드 경찰에서 아시안 경찰관을 보충하게 되어 이번 기회에 몇 명의 한국인 경찰관을 인터뷰 할 예정이며 그들의 업무 일상과 근무 중 인상 깊었던 일, 무엇을 보고 배우는지 알아 … 더보기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 악장, 김영경 씨

댓글 0 | 조회 4,392 | 2015.02.24
현대의 빠른 디지털 문화와 넘쳐나는 온라인 속에서 클래식 기타 악기로 은근한 매력과 감동으로 가슴을 울리는 따듯한 연주를 맛 볼 수 있는 교민 연주회 단체가 있다. 클래식 기타는 … 더보기

유학네트(IAE Edu Net)

댓글 0 | 조회 5,425 | 2015.02.24
“창립 23년 ‘안심유학’ 전문 기업” 1992년 교육 전문 기업 에듀하우스㈜가 설립한 유학네트는 전세계 유수의 파트너 교육 기관들을 통해 명성을 인정 받은 국내 최대의 유학 전문… 더보기

오스티오패틱 닥터, 김철환

댓글 0 | 조회 5,741 | 2015.02.10
어렸을 때 꿈을 직업으로 실현해 살고 있는 사람들이 얼마나 있을까? 대부분 사람들이 어린 학생시절 적성 검사나 장래 희망란에 자신이 꿈꿔왔던 직업대로 사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을… 더보기

ACG(뉴질랜드 최대 규모의 사립교육 기관) 20주년을 맞다

댓글 0 | 조회 4,262 | 2015.02.10
지난주 ACG(Academic College Group)은 교육 산업에서의 20주년을 기념하였습니다. ACG Senior College와 ACG New Zealand Interna… 더보기

음악의 끝없는 도전, 제임스 리

댓글 0 | 조회 5,637 | 2015.01.28
1년전 ‘뉴질랜드 갓 탤런트(New Zealand’s God Talent 2013: NZGT)’ 결선 진출로 뉴질랜드 대중 음악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교민 가수가 있다. 뉴질랜드… 더보기

CFC(Central Football Club)

댓글 0 | 조회 5,010 | 2015.01.28
CFC 한인 축구 클럽은 Central Football Club 의 약자이며, 2007년 축구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지금껏 유지 되어 온 한인 축구 팀이다. 클럽이 처음시작 … 더보기

세계에 동양을 알리려는 청년, 이동근 씨

댓글 0 | 조회 5,508 | 2015.01.13
세계에 동양을 알리기 위해 꿈을 키워가는 청년 학생이 있다. 현재 오클랜드 대학교 한인 학생회장으로 활동을 시작 하면서 한국은 물론 아시아를 알리겠다는 큰 꿈을 가지고 활동하고 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