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앤피스 창단 10주년 기념 콘서트...“끝날 때마다 기적이었다”

노영례 0 341 2018.06.05 21:45

오클랜드 한인 챔버 앙상블 러브앤피스(Love&Peace)의 창단 10주년 기념 콘서트가 지난 5월 26일 토요일 오클랜드 알바니에 위치한 크리스틴학교 도브씨어터(Dove Theatre)에서 있었다.

 

이번 콘서트는 약 300여명의 관객이 참석하며 공연장을 가득 채웠다. 약 두시간 동안 진행된 이번 공연은 러브앤피스의 오케스트라 심포니 공연과 피아노 김주혜 씨의 피아노 콘체르토, 정기웅 씨의 가곡 등으로 채워졌다.

 

이번 공연에 참여한 피아니스트 김주혜 씨는 뉴질랜드 출신으로 미국 University of Southern Mississippi 교수를 역임하였으며 현재 Lee University에서 음악학교 교수로 재직중에 있다. 또한 바리톤 베이스 정기웅 씨는 다수 오페라 주역과 연주회 솔리스트로 활동한 바 있으며 국민대학교 강사를 역임했다. 

 

러브앤피스(Love&Peace) 어떤 단체인가?

 

약 25명의 관현악 음악 전공자와 준전공자들로 구성된 러브앤피스는 2008년 창단 이후 매년 성공적인 정기 연주회를 가지고 있다.

 

러브앤피스는 매 공연마다 뉴질랜드로 이민을 왔거나 한국에서 활동 중인 세계적인 음악인들을 초청해 협연을 해왔는데, 이중에는 안두진 작곡가나 엄정행 성악가와 같은 세계적인 음악가도 있다.

 

러브앤피스는 공연 취지는 뉴질랜드 교민사회 가운데 클래식음악과 한국음악을 통해 연합을 이루어 가는데 있으며, 또한 이는 뉴질랜드 이민 2세대 음악 전공자들에게 음악인으로 성장 할 수 있는 무대를 마련해주는 계기가 되어 지기도 한다.

 

러브앤피스는 해를 거듭할 때마다 단합된 앙상블 능력과 청중들과의 친화력이 짙어지고 있다는 피드백을 듣고 있다.

 

콘서트를 관람한 한 교민은 “잊고 있던 가곡과 민속음악을 접하며 이민생활에 위로를 받고 한국인으로서의 긍지를 되새기게 된다”고 하였고, 또한 “어린 아이들에게 한국 가곡과 그 안의 배경들을 가르쳐 줄 수 있는 부드러운 통로가 된다”고도 하였다.

 

러브앤피스의 수석이자 세컨드 바이올린을 맡고 있는 전승원 씨는 공연 후반부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십년 내내 오며 쉽지 않은 여건 속에서 매해 공연을 마쳤다. 경비를 마련하는 일, 협연자 섭외, 연주자들을 모으는 일 등 기본적인 요건들이 충족되지 않아, 연주회가 끝날 때마다 서로 '기적이었다'라고 이야기를 나누곤 했다. 여러분의 사랑과 기도와 물질적인 후원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러브앤피스의 음악감독이자 지휘자를 맡고 있는 조성규 씨는 연세대 음악대학교, London College of Music, Thames Valley University를 졸업, KBS 열린음악회 객원지휘자, 연세대 숙명여대 건국대 등 강사, 서울신학대학 교회음악과 겸임교수 등을 역임한 바 있으며, 현재 코리안필하모닉오케스트라 음악 감독 겸 상임지휘자를 맡고 있다. 

 

 * 제공 : 원처치 뉴질랜드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Bodycare Clinic 내몸사랑 클리닉
카이로프랙터, 물리치료, 한의사, 마사지,클리닉, ACC, 피지오, 통증, 내몸사랑, Bodycare T. 094104770 093691313
미드와이프 김유미 (Independent Midwife YOOMI KIM)
임신, 출산, 출산후 6주 신생아와 산모의 건강 관리를위해 함께 하는 미드와이프 김 유미 T. 021 0200 9575
AIC - Auckland International College
IB전문학교, AIC, 세계명문대학진학, 오클랜드 국제고등학교, 뉴질랜드 사립고등학교, 대학진학상담, 미국대학입학, 영국대학입학,한국대학입학, IB과정, Pre-IB과정, 기숙사학교, 뉴질랜드교육, IB T. 09 921 4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