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나우리 제10화] 우유인 줄 알고 막걸리를~~한가위 이야기

노영례 0 1,027 2015.09.30 11:29
10월 추석 저녁, 이규성, 임주은, 이동엽... 세 명의 오클랜드 대학생들이 풀어 놓는 너,나 우리!!

추석 당일 피자를 먹은 사람, 라면을 먹은 사람, 제대로 된 갈비를 먹으며 맛있는 음식을 먹은 사람...

뉴질랜드에서 한국 고유의 명절을 보내기는 힘들지만 젊은 그들이 느끼는 한가위 분위기에 대한 이야기.

키위들은 크리스마스 하루 정도 가족들과 함께 하는 분위기이지만, 이런 뉴질랜드에서 한국에 대해..명절에 대해...추억 삼아 이야기를 나누어봅니다. 

"명절이 되어 친척들이 안부를 묻는 것이 모르는 사람들이 안부를 묻는 것이 더 편하다"
"친척들이 비교하는 것...어디에 취직했는데 너는? 언제 결혼하냐? 언제 여자 친구 데리고 들어오냐? 삼촌들이 주는 압박...이 장난 아니다"

"한국 문화이기 때문에 걱정하는 말인데...자유분방한 생각에 숨이 막히는 것처럼 느껴지는 것 같다."

"학교 성적, 이성 친구 교제, 직장 문제, 결혼 문제 에 대한 관심이 오히려 부담이 된다."

젊은 그들의 이야기 보따리..영상으로 만나보십시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미드와이프 김지혜
무료 산전 관리및 분만, 산후관리를 해드립니다. 와이타케레, 노스쇼어, 오클랜드 산모 환영 T. 021-248-3555
홍길동투어
뉴질랜드 남북섬 투어 전문 여행사(8/12/23인승 다수 차량 보유)가족, 친지, 모임, 동호인, 신혼여행 및 어학연수팀 등 투어뉴질랜드 여행, 현지 여행사, 홍길동, 남섬, 북섬, 반지의 제왕, 호빗, T. (09)625-67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