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에 교사가 부족하다

JJW 0 4,980 2018.02.14 21:26

0e9aa07c5480b05192f97fc779af8539_1518596
 

학교들이 긴 방학을 마치고 새로운 학년을 시작하고 있다. 그런데 많은 학교에서 아직도 필요한 교사들을 구하지 못해 반을 재편성하거나 과목을 줄여야 할 형편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교육계의 위기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교사 부족 문제는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오클랜드 학교 20% 정도 교사 부족

 

새로운 학기가 시작되기 1주 전인 지난달 22일 오클랜드 551개 학교 가운데 19.6%인 108개 학교가 여전히 필요한 교사를 구하지 못해 ‘에듀케이션 가제트(Education Gazette)’웹사이트에 교사 구인 광고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오클랜드 이외 지역의 학교들도 사정이 좋은 건 아니다.1980개 학교 중 9.5%인 188개 학교가 교사를 찾고 있었다.

 

구인 광고는 교장직과 곧 떠날 교사들의 후임을 찾는 경우도 더러 있지만, 대개는 학교에서 당장 필요한 교사와 임시 방편으로 빈 자리를 채울 직원을 구하는 것이다.

 

‘에듀케이션 가제트’의 교사 구인 광고를 통해 교사 부족난이 얼마나 악화되고 있는지 엿볼 수 있다.

 

지난 2009년 8,572건이던 교사 구인 광고는 2011년 7,152건으로 줄었다. 이는 세계금융위기로 많은 교사들이 이직을 하지 않은 때문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2011년을 기점으로 교사 구인 광고는 매년 늘어 2016년에 1만818건을 기록했고 지난해는 1만1,876건으로 증가했다.

 

오클랜드 학교들의 구인 광고는 2011년 2,237건에서 지난해 4,023건으로 거의 두 배 늘었다.

 

해외 교사, 은퇴 교사, 추가 인센티브 지급 등 갖은 방법 동원 

 

뉴질랜드교장협회 훼투 코믹(Whetu Cormick) 회장은 “아주 많은 교장들이 충분한 교사를 구하지 못해 걱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수학, 과학, 테크놀로지, 마오리어 과목의 교사들이 절대 부족하고 오클랜드처럼 생활비가 높은 도시와 시골 벽지에서는 전반적으로 교사가 부족한 실정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코믹 회장이 교장으로 있는 더니든의 바스게이트 파크학교(Bathgate Park School)도 지난 12월 유일한 마오리어 교사가 사직한 후, 후임으로 단지 한 명이 지원해 다른 기관에서 데려가기 전에 어떤 비용을 지불하더라도 채용하려 했다는 것이다.

 

교사를 구하지 못한 학교들은 해외에서 교사를 찾거나 정년 퇴임한 교사를 재고용하거나, 추가 인센티브를 약속하며 교사 확보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교사를 구하는데 추가 인센티브를 제공했다.

 

모든 교사의 임금은 교육부가 지급하고 각 학교는 승인받은 경상지출비를 교과과정의 필요에 따라 사용할 수 있다.

 

로토루아에 있는 존 폴 컬리지(John Paul College)는 몇달 동안 구인 광고를 내도 수학 및 과학 교사를 구하지 못하자 2년 전에 은퇴한 2명의 교사를 재고용했다.

 

이 학교의 패트릭 왈시(Patrick Walsh) 교장은 “우리는 은퇴한 2명의 교사를 다시 맞이해 다행이지만 다른 교장들은 이런 상황에 처해선 안될 것”이라며“정부는 교사 부족난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교사들의 임금을 인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베이 오브 플렌티 중등교사협회의 알렉스 르 롱(Alex Le Long) 회장은 “교사 부족 문제는 로토루아를 포함한 베이 오브 플렌티 지역의 중요한 문제이고 전문적 과목인 수학과 과학 과목의 교사 구하기가 특히 어렵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수학을 가르칠 교사를 충분히 확보하지 못한 학교는 학생들을 ‘테 쿠라(Te Kura)’통신학교에 등록시킬 수 있다고 안내하고 있다.

 

한편 해외에도 교사 구인 광고를 많이 낸 영향으로 뉴질랜드 교사 등록을 신청하는 해외 교사들의 수가 2016년 815명에서 지난해 969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푸케코헤 고등학교(Pukekohe High School)의 경우 22명의 신임 교사 가운데 8명이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해외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클랜드에서는 높은 집값과 인구 증가, 교사 훈련생 감소 등으로 교사 부족난이 더욱 심각한 실정이다.

 

마누레와 소재 핀레이슨 파크 학교(Finlayson Park School)의 셜리 마이히(Shirley Maihi) 교장은 지난해 3명의 교사가 오클랜드에서 집을 살 수 없어 지방으로 이주하면서 학교를 그만뒀다고 전했다.

 

마누레와에 있는 또 다른 학교 클렌돈 파크 학교(Clendon Park School)에서 교사로 재직 중인 카비타 쉬리와 스토우(Kaveeta Shiriwastow, 34세)는 교사 임금으로 주변의 방3개 집 주당 평균 렌트비 495달러를 지출할 형편이 안돼 테임즈에 있는 부모집에 살면서 매일 93km를 출퇴근한다.

 

4세, 9세 아이를 둔 솔로맘인 쉬리와스토우 교사는 “오클랜드에서 내 집을 마련하고 싶지만 최소 60만달러의 집값에 은행대출과 이자를 계산하면 교사 임금으로는 감당하기 어렵다”고 토로했다.

 

교직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으로 교사 부족난 심화

 

뉴질랜드에서 교사 부족난이 심각해지고 있는 원인 가운데 하나는 교직에 대한 일반적인 인식이 낮은 보수에 많은 업무를 하는 직업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교사훈련 과정을 시작한 학생수가 2009년 6,625명에서 2016년 4,430명으로 33.1% 감소했다.

 

또한 공립 중등학교에 신규 임용된 교사의 절반 정도는 5년을 넘기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고, 중등학교 교사의 35%는 10년 안에 은퇴 연령에 이른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자료에 따르면 뉴질랜드 중등학교 교사들의 임금은 멕시코보다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믹 회장은 “석사 학위를 보유한 경력 교사가 받는 연봉 상한선인 7만8,000달러는 업무에 비해 너무 낮다”며 “낮은 보수와 긴 근무시간, 교사를 대하는 학생들의 태도, 기한 내에 마쳐야 하는 업무들로 인한 스트레스 등이 교직에 대한 지원을 떨어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코믹 회장은 이어 “젊은 사람들은 사기업 부문에서 일하는 것이 더욱 많은 보수와 존경을 받을 것이라고 생각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왈시 교장은 “교사 임금은 지난 9년 동안 최저 수준으로 인상되어 대학 졸업생들이 교직을 기피하게 됐다”며“지난해 우리 학교를 졸업한 180명의 학생들 가운데 장래 교사를 희망한 학생은 한 두 명에 불과하고 주된 이유는 낮은 임금 때문이다”고 전했다.

 

교사 임금 인상과 위상 제고돼야 

 

교육부 엘렌 맥그리거-레이드(Ellen MacGregor-Reid) 부교육감은 교육부가 새 학기 시작 전에 모든 오클랜드 학교에 전화를 걸어 교사 부족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맥그리거-레이드 부교육감은 또 1,690-2,940달러의 상반기 수업료를 면제한 교사 재훈련 과정에 의향을 나타낸 전직 또는 임시 등록 교사가 400명에 이른다고 전했다.

 

교육부는 지난 연말 교사 공급을 늘리기 위해 향후 4년간 950만달러를 지출하는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올해 교사 노조는 14.5%의 임금 인상을 요구할 계획이나 정부 예산이 그에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마운트 홉슨 미들 학교(Mt Hobson Middle School)의 알윈 풀(Alwyn Poole) 교육부장은 “현재의 교사 진로 체제가 양적 및 질적 교사 부족을 겪고 있는 근본 원인이다”며 “대학 및 산업체에서 교육받은 개인들이 보수를 받고 일하는 교생 실습이 활성화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사는 지금보다 높은 보수를 필요로 하지만 다른 직업과는 다른 사명감을 갖춰야 한다.

 

교육에 대한 열정으로 학생들을 공부하고 배우도록 자극해야 하는 것이다.

 

따라서 보수에 대한 조정도 필요하지만 교사들이 교직에 만족감을 느낄 수 있도록 교사에 대한 위상을 높이는 일은 해외에서 교사를 구해야 하는 뉴질랜드 교육계에 중요한 문제라는 것이 교육 관계자들의 지적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MIK - 화장품 전문 쇼핑몰
mik,buymik,화장품,한국,라네즈,설화수,헤라,이니스프리,마몽드,잇츠스킨,후,마스크팩,믹,바이믹 T. 097777110
미드와이프 김유미 (Independent Midwife YOOMI KIM)
임신, 출산, 출산후 6주 신생아와 산모의 건강 관리를위해 함께 하는 미드와이프 김 유미 T. 021 0200 9575
조앤제이
조앤제이 09-336-1155 각종 뉴질랜드 이민 비자 전문 Immigration Adviser Kyong Sook Cho Chun T. 093361155

우리가 생태계 파괴범?

댓글 0 | 조회 2,337 | 2018.09.11
최근 세계 곳곳에서 고양이가 생태계에 큰 영향을 미치는 존재로 등장하고 있다. 누군가에게는 사랑스런 반려동물이지만 또 다른 이들은 생태계에 악 영향을 주는 범인이라고 지탄한다. 국… 더보기

인구 500만명, 언제 넘어설까?

댓글 1 | 조회 5,930 | 2018.08.22
2018년 6월 30일 현재 뉴질랜드 인구가 한 해 동안 9만명 이상 늘어나 489만명에 도달한 것으로 추산되면서 총인구 500만명 시대를 목전에 두게 됐다.지난 8월 중순 뉴질랜… 더보기

이민자의 시각으로 사업기회 찾아라

댓글 0 | 조회 6,062 | 2018.08.21
뉴질랜드를 떠나는 이민자들이 점점 늘고 있는 가운데 이민자의 관점에서 새로운 아이디어로 창업하여 성공한 사례들이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현지인들이 생각할 수 없는 이민자의 시각으… 더보기

집값 상승 노리려면 소도시로

댓글 0 | 조회 6,934 | 2018.08.08
오클랜드, 크라이스트처치 등 대도시들의 주택 가격이 조정을 받고 있는 가운데 아직도 연간 20%가 넘는 집값 상승률을 보이고 있는 소도시들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시세 상승… 더보기

소유권 이전 ‘통계로 본 외국인 주택구입’

댓글 0 | 조회 3,593 | 2018.08.07
외국인들의 주거용 부동산 구입 문제는이미 오래 전부터 뉴질랜드 국민들이민감하게 받아들여온 커다란 사회적 이슈 중 하나이다.​7월 말에 뉴질랜드 통계국(Stats NZ)은, 지난 분… 더보기

인기 높아가는 아시안 식품

댓글 0 | 조회 6,123 | 2018.07.25
팍 앤 세이브(Pak’n Save), 카운트다운(Countdown) 등 대형 슈퍼마켓들에서 한국의 라면류와 김, 아이스크림류 등을 비롯한 아시안 식품이 진열되어 팔리고 있는 광경은… 더보기

강화되는 학생대출금 체납 단속

댓글 0 | 조회 4,564 | 2018.07.24
그동안 역대 뉴질랜드 정부들로 하여금계속 골치를 앓게 만든 이슈 중 하나는지금도 여전히 막대한 금액이 체납된‘학생대출금 (student loan)’ 문제이다.이 중 특히 외국에 장… 더보기

대대적 ‘수술’필요한 의료 시스템

댓글 0 | 조회 4,778 | 2018.07.11
뉴질랜드 생활에서 의료 서비스는 많은 한국 교민들이 만족하지 못하는 부문 가운데 하나일 것이다. 많은 교민들이 한국 방문시 미뤄왔던 건강검진을 받고 있고 위중하거나 어려운 수술은 … 더보기

갈수록 뚱뚱해지는 뉴질랜더

댓글 0 | 조회 3,535 | 2018.07.10
뉴질랜드 비만 인구 비율은 전 세계 최상위권이며적절히 대처하지 못하면 머지않아국가적 재앙으로 등장할 것이라는 경고는그동안 여기저기에서 꾸준히 제기됐다.이런 가운데 이달 초, 현재 … 더보기

기름값 세금 폭탄 … 물가 도미노 상승 우려

댓글 0 | 조회 8,354 | 2018.06.27
국제유가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다음달 1일부터 오클랜드 지역에서 1리터당 11.5센트의 유류세가 도입된다. 여기에다 노동당 정부는 향후 3년 동안 전국적으로 1리터당 … 더보기

음악 소리에 내몰린 노숙자들

댓글 1 | 조회 4,582 | 2018.06.26
최근 크라이스트처치 시내 중심가에 자리한 한 호텔에서는손님들이 드나드는 로비 앞 도로를 향해하루 종일 음악을 내보내는 색다른 광경이 펼쳐지고 있다.​이유는 바로 호텔 앞에 진을 치… 더보기

하반기 뉴질랜드달러화 향방은?

댓글 0 | 조회 10,135 | 2018.06.13
환율은 유학생 가정이나 한국 또는 다른 나라들과의 무역업에 종사하는 업체 등에서 늘 관심을 두고 지켜보고 있는 지표이다. 최근 뉴질랜드 환율은 전반적인 하락 추세를 보이고 있다. … 더보기

다시 해외로 떠나는 이민자들

댓글 0 | 조회 11,063 | 2018.06.12
최근 뉴질랜드로 입국하는 이민자 숫자가 한창 때에 비해 감소 추세가 완연하다.이 중 특히 순이민자 감소 배경에는 장기 거주를 목적으로 입국했던 ‘비시민권자 이민자(non-New Z… 더보기

천국의 노숙자들

댓글 0 | 조회 7,360 | 2018.05.23
거리에서 지내는 사람들에게 가장 혹독한 계절인 겨울이 다가오고 있다. 특히 집값과 렌트비가 저소득층에겐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오른 오클랜드에서는 올 겨울 길거리에서 지내는 사람들… 더보기

이슈로 등장한 이동용 가스 난로

댓글 0 | 조회 7,324 | 2018.05.22
5월 중순으로 접어들면서 뉴질랜드에도 겨울이 본격 시작됐다. 매년 겨울이면 코 끝까지 얼어붙는 매서운 추위는 아니지만 몸을 으슬으슬하게 만드는 냉기는 사람들에게 실내 난방 문제를 … 더보기

은퇴는 사치? … 늦은 나이에 일하는 사람들

댓글 1 | 조회 5,898 | 2018.05.09
일하는 노년층이 늘고 있다. 일부는 경제적 여유가 있으면서 삶의 만족과 가치를 위해 직업을 유지하는 경우도 있지만 생계 불안에 생활비를 보태려 일하는 노인들도 늘고 있는 실정이다.… 더보기

교통사고 부르는 다리들

댓글 0 | 조회 4,329 | 2018.05.08
작년 중반부터 전국적으로 교통사고 사망자가 급증, 경찰과 도로관리 부서를 포함한 정부 당국이 긴장한 가운데 국민들도 이 문제를 심각하게 대하기 시작했다.교통 전문가들은 이런 추세에… 더보기

성장하는 애완동물 시장

댓글 0 | 조회 4,095 | 2018.04.25
뉴질랜드의 애완동물 연관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사료부터 동물 및 관련 용품, 보호 서비스, 보험 등 애완동물 연관 시장은 이제 연간 18억달러 규모 이상으로 확대됐다.뉴질… 더보기

무국적자, 그들이 설 곳은 어디인가?

댓글 0 | 조회 3,901 | 2018.04.24
지난 4월 18일 발표된 올해의 퓰리처상(Pulitzer Prize) 피처 부문에, 미얀마의 로힝야(Rohingya) 난민 위기를 담은 보도 사진들을 선보였던 로이터(Reuters… 더보기

국민이 행복한 나라가 이민자도 행복하다

댓글 9 | 조회 9,776 | 2018.04.11
유엔 산하 자문기구인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SDSN)’는 2012년부터 매년 세계행복보고서를 발표한다. 지난달 발표된 ‘2018 세계행복보고서’는 특히 세계가 직면한 난민과 이… 더보기

송어 플라이 낚시도 ‘우리가 먼저!’

댓글 0 | 조회 4,302 | 2018.04.10
▲ 헬리콥터를 이용한 송어 플라이 낚시​뉴질랜드 전국의 민물낚시 명소들이 밀려드는 외국인 낚시꾼들로 몸살을 앓고 있다. 상황이 이에 이르자 소중한 낚시터들과 송어 자원을 빼앗길수 … 더보기

NZ, 제2의 알바니아가 될 것인가

댓글 0 | 조회 7,522 | 2018.03.28
중국이 막대한 경제력을 바탕으로 전세계 곳곳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특히 지난 2008년 서방 선진국 가운데 처음으로 중국과 자유무역… 더보기

섬나라 뉴질랜드의 막내 섬들

댓글 0 | 조회 5,751 | 2018.03.27
얼마 전 국내 언론들에는 남빙양의 한 외딴 섬에서 쥐 구제 작업을 벌이던 자연보존부(DOC) 직원에게 급성 질병이 발생, 해군 함정이 긴급 출동해 며칠 만에 본토로 이송했다는 뉴스… 더보기

‘총체적 불공평’ 대학 무상교육

댓글 0 | 조회 6,962 | 2018.03.14
지난달 26일 대부분의 대학들이 개강했다. 새로운 학기를 맞는 대학가의 화두는 올해 신입생부터 적용되는 무상교육이다. 노동당 정부의 대표적인 정책인 대학 무상교육은 대학들이 시행 … 더보기

변화의 바람 거센 NZ 정계

댓글 0 | 조회 4,852 | 2018.03.13
지난 2월 국민당은 당의 새 얼굴로 ‘사이먼 브리지스(Simon Bridges, 41)’의원을 내세웠다. 당 역사상 최초의 마오리계이자 나이 역시 마흔을 갓 넘긴 젊은 제1야당 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