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수록 오락가락하는 날씨

서현 0 5,416 2018.01.16 21:43

1d1518014297b50414b65a81cced72e9_1516091


뉴질랜드의 날씨 변화가 시간이 가면 갈수록 요란해지고 있다. 

이는 비단 뉴질랜드만이 아닌 전 지구적 현상이기도 한데, 

이 바람에 예전과는 판이하게 달라진 기후가 

우리 삶은 물론 지구 생태계를 크게 변화시키고 있다. 

 

1월 초에 ‘국립수대기연구원(NIWA, National Institute of Water & Atmospheric Research)’이 작년에 국내 각지에서 수집된 각종 기후 통계자료들을 분석한 ‘연례 기후 보고서 (Annual Climate Summary)’를 공개했다. 종잡을 수 없도록 변화무쌍했던 작년 한 해의 날씨 변화를 이 자료를 가지고 분야별로 더듬어 본다. 

 

<기상관측 이래 5번째로 더웠던 해> 

 

작년 한 해 ‘전국 연평균기온(average air temperature nationwide)’은 13.15℃였는데 이는 지난 1981년에서 2010년 사이 평균보다 0.54℃나 높았다. 

 

이 같은 평균기온은 뉴질랜드에서 본격적으로 기상관측이 시작된 1909년 이래 5번째로 높은 것으로, 이보다 높았던 해는 지난 1998년과 1999년, 그리고 2013년과 2016년뿐이었다. 

 

전국에서 연평균기온이 가장 높았던 곳은 오클랜드 북쪽인 리(Leigh) 지역으로 17℃였으며 팡가레이(Whangarei)가 16.6°C, 그리고 카이타이아(Kaitaia)가 16.5°C로 각각 그 뒤를 이었다. 

 

월별로는 특히 작년 12월에 전국 월평균기온이 18.1℃에 달해 평년보다 2.4℃나 높아지면서 사람들에게 연일 무더운 날씨를 선물했다. 

 

이런 가운데 남섬 오타고 내륙의 크롬웰(Cromwell)에서는 12월 평균기온이 예년보다 3℃나 높아지면서 23일 연속 25℃ 이상의 뜨거운 날씨가 이어지기도 했다. 

 

한편 작년에 기록된 최고기온은 캔터베리의 애시버턴 (Ashburton)과 호크스 베이의 와이로아(Wairoa)에서 2월 6일 같은 날 동시 기록된 35.5℃였으며, 당일 해스팅스 내륙의 마라에카카호(Maraekakaho)에서도 34.9°C가 기록됐다. 

 

지난 10월 20일에도 호주 쪽에서 뜨거운 기단이 몰려오면서 마운트 쿡(Mt. Cook)국립공원에서 25.2℃의 한낮 최고기온이 기록됐는데, 이는 이 지역의 기상관측 사상 88년 만에 10월 최고기온이었다. 

 

반면 가장 낮은 기온은 7월 29일 남섬 테카포(Tekapo)에서 기록된 -14.6℃였으며 같은 날 마운트 쿡 국립공원 비행장에서 기록된 -13.7°C가 그 뒤를 이었다. 

 

또한 ‘연간 일조량(annual sunshine)’부문에서는, 평소 일조량 많기로 유명한 남섬 북부 넬슨(Nelson)이 금년에도 2633시간으로 1위였으며, 이웃한 말버러(Marlborough)가 2605시간, 그리고 북섬 호크스 베이가 2504시간으로 그 뒤를 따랐다. 

 

5eb80ba004f70d7a88eef6bec304a2c9_1516092
 

<지역/시기별로 편차 컸던 강수량> 

 

한편 강수량은 지역별로 많은 편차를 보였던 데다가 또한 월별 편차까지도 커 가뭄과 홍수를 번갈아 선물하는 고약한 날씨가 일년 내내 이어지면서 농부들은 물론 일반 주민들의 삶도 피곤하게 만들었다. 

 

통상 강수량은 남섬 서해안이 가장 많은데, 작년에도 호키티카(Hokitika) 동쪽 해발 975m의 크랍(Cropp)강에서 기록된 8662mm가 최고였으며 인근의 975m 높이의 투케(Tuke) 강의 8097mm가 그 다음이었고, 북섬의 노스 에그먼트 (North Egmont)의 7082mm가 3위에 올랐다. 

 

이들 지역은 거주자가 거의 없는 고지대인데, 반면 낮은 지대 중에서는 연강수량 6000mm의 밀포드 사운드가 1위였으며 그 인근의 시크리터리(Secretary)섬의 4385mm였다. 그리고 프란츠 조셉(Franz Josef) 빙하마을의 3587mm가 3위였는데, 그러나 이곳 강수량은 예년의 80%에 불과했으며 1926년 이후 이 지역의 기상관측 사상 3번째로 적은 양이었다.  

 

하루 동안의 집중호우 기록은 피오르드랜드 캐슬(Castle) 산에서 9월 24일 기록된 316mm였으며 1월 31일 밀포드 사운드가 309mm, 그리고 노스 에그몬트가 8월 8일에 260mm를 각각 기록한 바 있다. 

 

이에 반해 오타고 중부 클라이드(Clyde) 지역은 연간 278mm로 가장 적었으며, 인접한 크롬웰과 알렉산드라(Alexandra) 역시 연강수량이 각각 280mm와 297mm로 300mm도 채 안돼 주민들이 연말까지도 극심한 가뭄을 겪었다. 

 

크라이스트처치는 작년 10월 말부터 12월 중순에 걸쳐 하루 1mm 이상 비가 내린 적이 없는 이른바 ‘무강수일수’ 기록이 47일에 달하면서 1954년 이후 기록을 경신하기도 했다. 

 

전체적으로는 오클랜드와 와이카토, 베이 오브 플렌티, 캔터베리 해안, 그리고 오타고 북부는 예년 대비 120~149% 강수량을 보인 반면 사우스랜드와 오타고 내륙은 50~79%에 불과했다. 

 

5eb80ba004f70d7a88eef6bec304a2c9_1516092
 

 

<번갈아 밀어닥친 폭우와 가뭄> 

 

나머지 지역들은 예년의 80~119% 정도였는데, 그러나 작년 강수량은 지역별보다는 월별 편차가 훨씬 커지면서 시기적으로 골고루 내리지 않아 심각한 물 부족 문제를 발생시켰다. 

 

특히 작년 1월에 남섬에는 타스만해로부터 폭풍우가 밀어 닥쳐 춥고 습한 날씨로 한 해가 시작됐던 가운데 3월과 4월에는 북섬에도 태풍(Ex-Tropical Cyclone) 데비(Debbie)와 쿡 (Cook)이 연거푸 접근해왔다. 

 

이 바람에 홍수로 큰 피해가 나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기록적인 강수량을 보이기도 했는데 덕분에 금년 초부터 한창 가물었던 노스랜드는 물 문제가 손쉽게 해결되기도 했다. 

 

그러나 후반기로 갈수록 전국의 많은 지역, 그중에서도 남섬 대부분과 북섬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가뭄이 심해졌다. 

 

이처럼 들쭉날쭉했던 연간 강수량 상황을 고스란히 보여줬던 대표적인 지역은 남섬 중부 동해안에 자리잡은 소도시인 오아마루(Oamaru)였다. 

 

이곳에서는 작년 7월 21일 하루 만에 161mm 비가 내려 1950년 기상관측 이래 최대 일일강수량을 기록했으며, 이로 인해 7월 월간강수량 역시 224mm로 관측 사상 2번째였다. 

 

그렇지만 후반기 들어서는 12월이 될 때까지 4개월 동안에 강수량이 달랑 6mm에 그치는 기록적 가뭄이 나타나 농민들은 물론 일반 주민들도 큰 고역을 치렀다. 

 

5eb80ba004f70d7a88eef6bec304a2c9_1516093
 

 

<피오르드랜드에서도 잡힌 스내퍼> 

 

한편 작년에 뉴질랜드 주변 바다의 ‘평균 해수면 기압 (mean sea level pressures)’은 남부와 동부 바다에서 예년보다 약간 높았는데 이로 인해 보통 때보다는 연중 북풍이 약간 더 많아지는 현상이 벌어졌다. 

 

특히 1월부터 9월 사이 여러 달에 걸쳐 남부와 동부 바다에서 기압이 이례적으로 높았다. 

 

이 같은 환경에서 연초에는 평균보다 상대적으로 낮게 시작됐던 ‘해수면 온도(sea surface temperatures, SSTs)’가 작년 중반부터 평균 이상으로 높아지기 시작해 연말까지 지속됐다. 

 

특히 11월과 12월에는 타스만해를 거쳐 ‘바다 열파(marine heatwave)’가 닥쳐오는 게 관측됐으며, 이로 인해 국내 연안의 해수면 온도가 해역별로 예년보다 2°C에서 4°C까지 높아졌다. 

 

이 같은 해수 온도 상승으로 인해 작년 내내 적도 부근 태평양에서 시작됐던 라니냐(La Nina) 현상이 빠르게 중립적 상황으로 바뀌는 모습도 감지됐다. 

 

한편 일부 수역의 해수면 온도는 평년보다 6℃나 높아졌는데, 바닷물 온도가 올라가자 북섬에서 주로 낚이는 스내퍼(snapper)가 12월에는 남섬 서해안 피오르드랜드의 다우 트풀(Doubtful) 사운드에서도 잡히기도 했다. 

 

스내퍼는 이미 번식기가 예전보다 3개월 빨라진 것으로 알려졌는데, 해양전문가들은 어류뿐만 아니라 해초를 비롯한 바다 생태계가 크게 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5eb80ba004f70d7a88eef6bec304a2c9_1516093
 

 

<강수량, 일조량 모두 1위였던 타우랑가> 

 

오클랜드를 비롯한 국내의 6개 대도시들은 모두 평년보다 높은 연중 평균기온과 연간 강수량을 나타냈다. 

 

연중 평균기온은 16.1℃(평년 대비 +0.7℃)의 오클랜드가 가장 높았으며 타우랑가 15.7℃(+0.8℃), 해밀턴 14.5℃(+0.7℃), 그리고 웰링턴이 13.4℃(+0.5℃)를 보인 가운데 크라이스트처치가 12.0℃(+0.4℃), 그리고 최남단의 더니든이 11.6℃(+0.5℃)를 각각 기록했다. 

 

이처럼 대도시별 기온에서는 위도에 따른 일반적인 경향이 나타났지만 강수량에서는 지역별로 예년과 대비해 편차가 컸다. 

 

타우랑가는 평년 대비 142%나 되는 1687mm가 내려 대도시 중 평년 대비 강수량이 가장 많았으며, 크라이스트처치는 후반에 47일 연속 무강수일수까지 기록했지만 연강수량 은 804mm로 784mm였던 더니든과 똑같이 오히려 평년에 비해 135%나 많은 비를 기록했다. 

 

한편 해밀턴이 1528mm로 127%를 보였으며 오클랜드는 1308mm(116%), 그리고 웰링턴이 평년의 111%인 1349mm 강수량을 각각 기록해 평년 대비 강수량의 수치만으로는 모든 대도시에 별다른 물 부족 사태가 발생하지 않을 것처럼 보였다. 

 

또한 일조량 부문에서는 전통적으로 맑은 날이 많은 타우랑가가 2281시간으로 1위에 오른 가운데 오클랜드가 2110시간으로 그 뒤를 이었으며 해밀턴이 2035시간을 기록했다. 

 

또한 크라이스트처치가 2000시간, 그리고 더니든이 1999시간을 기록했지만, 반면 북섬 웰링턴이 1939시간으로 6개 대도시 중에서 일조량이 가장 적은 한 해를 보냈다. 

 

5eb80ba004f70d7a88eef6bec304a2c9_1516093
 

 

<갈수록 심해지는 변덕스런 날씨> 

 

이처럼 작년 연간 기상자료 통계 수치들만을 단순히 나열해보면 예년보다 좀 더웠고 비도 좀 더 많이 왔을 뿐 별다른 큰 이상은 느껴지지 않는다. 

 

그러나 기상이나 환경 전문가들뿐만 아니라 교민들을 포함한 일반 뉴질랜드 국민들이 이미 몸으로 확실하게 느끼듯, 이러한 날씨가 전과는 달리 계절에 맞게 고르게 나타나지 않는다는 데 그 문제가 있다. 

 

더욱이 이 같은 경향이 갈수록 심해지고 일교차나 연교차, 월별 강수량 변화 등 그 변화의 폭도 점점 더 커지고 있다는 사실이 통계에서 확인돼 우리들을 불안하게 만든다. 

 

작년에도 1,2월 초반에 북섬 북부와 동부에서는 그 전년부터 이어진 가뭄으로 크게 메말랐던 토양이 2월에서 4월에 걸쳐 몇 차례 접근해온 태풍에 의한 집중호우로 비교적 쉽게 해갈됐다.

 

남섬 역시 겨울과 봄을 거치면서 그런대로 내려준 비 덕분에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처럼 보였지만 약한 라니냐 현상 속에 10월부터 이어진 가뭄으로 인해 ‘가뭄지수(NZ Drought Index)’상으로 12월 말에는 전국 16개 지방 중 11개 지방에서 가뭄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6대 대도시들 역시 이미 작년 9월에 모두 평년의 연간 강수량에 도달했지만 이후 비다운 비가 내리지 않으면서 타우랑가와 웰링턴에서는 작년 12월에 수돗물 사용 제한 조치가 내려지기도 했다. 

 

이 같은 경향은 금년에 들어와서도 계속 이어져 한창 여름인데도 불구하고 이미 1월 초에 북섬 북부와 특히 동해안 코로만델을 중심으로 집중호우로 인해 한바탕 큰 물난리를 겪었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변덕스런 날씨와 그로 인한 피해, 나아가 환경과 생태학적인 변화는 앞으로도 더욱 심해져 우리의 일상 생활을 전보다 더 크게 날씨가 좌우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남섬 지국장 서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미드와이프 김지혜
무료 산전 관리및 분만, 산후관리를 해드립니다. 와이타케레, 노스쇼어, 오클랜드 산모 환영 T. 021-248-3555
Total Cleaning & Total Paint
cleaning, painting, 카펫크리닝, 페인팅, 물 청소, 토탈 크리닝 T. 0800157111

우리가 생태계 파괴범?

댓글 0 | 조회 2,337 | 2018.09.11
최근 세계 곳곳에서 고양이가 생태계에 큰 영향을 미치는 존재로 등장하고 있다. 누군가에게는 사랑스런 반려동물이지만 또 다른 이들은 생태계에 악 영향을 주는 범인이라고 지탄한다. 국… 더보기

인구 500만명, 언제 넘어설까?

댓글 1 | 조회 5,930 | 2018.08.22
2018년 6월 30일 현재 뉴질랜드 인구가 한 해 동안 9만명 이상 늘어나 489만명에 도달한 것으로 추산되면서 총인구 500만명 시대를 목전에 두게 됐다.지난 8월 중순 뉴질랜… 더보기

이민자의 시각으로 사업기회 찾아라

댓글 0 | 조회 6,062 | 2018.08.21
뉴질랜드를 떠나는 이민자들이 점점 늘고 있는 가운데 이민자의 관점에서 새로운 아이디어로 창업하여 성공한 사례들이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현지인들이 생각할 수 없는 이민자의 시각으… 더보기

집값 상승 노리려면 소도시로

댓글 0 | 조회 6,934 | 2018.08.08
오클랜드, 크라이스트처치 등 대도시들의 주택 가격이 조정을 받고 있는 가운데 아직도 연간 20%가 넘는 집값 상승률을 보이고 있는 소도시들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시세 상승… 더보기

소유권 이전 ‘통계로 본 외국인 주택구입’

댓글 0 | 조회 3,593 | 2018.08.07
외국인들의 주거용 부동산 구입 문제는이미 오래 전부터 뉴질랜드 국민들이민감하게 받아들여온 커다란 사회적 이슈 중 하나이다.​7월 말에 뉴질랜드 통계국(Stats NZ)은, 지난 분… 더보기

인기 높아가는 아시안 식품

댓글 0 | 조회 6,123 | 2018.07.25
팍 앤 세이브(Pak’n Save), 카운트다운(Countdown) 등 대형 슈퍼마켓들에서 한국의 라면류와 김, 아이스크림류 등을 비롯한 아시안 식품이 진열되어 팔리고 있는 광경은… 더보기

강화되는 학생대출금 체납 단속

댓글 0 | 조회 4,564 | 2018.07.24
그동안 역대 뉴질랜드 정부들로 하여금계속 골치를 앓게 만든 이슈 중 하나는지금도 여전히 막대한 금액이 체납된‘학생대출금 (student loan)’ 문제이다.이 중 특히 외국에 장… 더보기

대대적 ‘수술’필요한 의료 시스템

댓글 0 | 조회 4,778 | 2018.07.11
뉴질랜드 생활에서 의료 서비스는 많은 한국 교민들이 만족하지 못하는 부문 가운데 하나일 것이다. 많은 교민들이 한국 방문시 미뤄왔던 건강검진을 받고 있고 위중하거나 어려운 수술은 … 더보기

갈수록 뚱뚱해지는 뉴질랜더

댓글 0 | 조회 3,535 | 2018.07.10
뉴질랜드 비만 인구 비율은 전 세계 최상위권이며적절히 대처하지 못하면 머지않아국가적 재앙으로 등장할 것이라는 경고는그동안 여기저기에서 꾸준히 제기됐다.이런 가운데 이달 초, 현재 … 더보기

기름값 세금 폭탄 … 물가 도미노 상승 우려

댓글 0 | 조회 8,354 | 2018.06.27
국제유가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다음달 1일부터 오클랜드 지역에서 1리터당 11.5센트의 유류세가 도입된다. 여기에다 노동당 정부는 향후 3년 동안 전국적으로 1리터당 … 더보기

음악 소리에 내몰린 노숙자들

댓글 1 | 조회 4,582 | 2018.06.26
최근 크라이스트처치 시내 중심가에 자리한 한 호텔에서는손님들이 드나드는 로비 앞 도로를 향해하루 종일 음악을 내보내는 색다른 광경이 펼쳐지고 있다.​이유는 바로 호텔 앞에 진을 치… 더보기

하반기 뉴질랜드달러화 향방은?

댓글 0 | 조회 10,135 | 2018.06.13
환율은 유학생 가정이나 한국 또는 다른 나라들과의 무역업에 종사하는 업체 등에서 늘 관심을 두고 지켜보고 있는 지표이다. 최근 뉴질랜드 환율은 전반적인 하락 추세를 보이고 있다. … 더보기

다시 해외로 떠나는 이민자들

댓글 0 | 조회 11,063 | 2018.06.12
최근 뉴질랜드로 입국하는 이민자 숫자가 한창 때에 비해 감소 추세가 완연하다.이 중 특히 순이민자 감소 배경에는 장기 거주를 목적으로 입국했던 ‘비시민권자 이민자(non-New Z… 더보기

천국의 노숙자들

댓글 0 | 조회 7,360 | 2018.05.23
거리에서 지내는 사람들에게 가장 혹독한 계절인 겨울이 다가오고 있다. 특히 집값과 렌트비가 저소득층에겐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오른 오클랜드에서는 올 겨울 길거리에서 지내는 사람들… 더보기

이슈로 등장한 이동용 가스 난로

댓글 0 | 조회 7,324 | 2018.05.22
5월 중순으로 접어들면서 뉴질랜드에도 겨울이 본격 시작됐다. 매년 겨울이면 코 끝까지 얼어붙는 매서운 추위는 아니지만 몸을 으슬으슬하게 만드는 냉기는 사람들에게 실내 난방 문제를 … 더보기

은퇴는 사치? … 늦은 나이에 일하는 사람들

댓글 1 | 조회 5,898 | 2018.05.09
일하는 노년층이 늘고 있다. 일부는 경제적 여유가 있으면서 삶의 만족과 가치를 위해 직업을 유지하는 경우도 있지만 생계 불안에 생활비를 보태려 일하는 노인들도 늘고 있는 실정이다.… 더보기

교통사고 부르는 다리들

댓글 0 | 조회 4,329 | 2018.05.08
작년 중반부터 전국적으로 교통사고 사망자가 급증, 경찰과 도로관리 부서를 포함한 정부 당국이 긴장한 가운데 국민들도 이 문제를 심각하게 대하기 시작했다.교통 전문가들은 이런 추세에… 더보기

성장하는 애완동물 시장

댓글 0 | 조회 4,095 | 2018.04.25
뉴질랜드의 애완동물 연관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사료부터 동물 및 관련 용품, 보호 서비스, 보험 등 애완동물 연관 시장은 이제 연간 18억달러 규모 이상으로 확대됐다.뉴질… 더보기

무국적자, 그들이 설 곳은 어디인가?

댓글 0 | 조회 3,901 | 2018.04.24
지난 4월 18일 발표된 올해의 퓰리처상(Pulitzer Prize) 피처 부문에, 미얀마의 로힝야(Rohingya) 난민 위기를 담은 보도 사진들을 선보였던 로이터(Reuters… 더보기

국민이 행복한 나라가 이민자도 행복하다

댓글 9 | 조회 9,776 | 2018.04.11
유엔 산하 자문기구인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SDSN)’는 2012년부터 매년 세계행복보고서를 발표한다. 지난달 발표된 ‘2018 세계행복보고서’는 특히 세계가 직면한 난민과 이… 더보기

송어 플라이 낚시도 ‘우리가 먼저!’

댓글 0 | 조회 4,302 | 2018.04.10
▲ 헬리콥터를 이용한 송어 플라이 낚시​뉴질랜드 전국의 민물낚시 명소들이 밀려드는 외국인 낚시꾼들로 몸살을 앓고 있다. 상황이 이에 이르자 소중한 낚시터들과 송어 자원을 빼앗길수 … 더보기

NZ, 제2의 알바니아가 될 것인가

댓글 0 | 조회 7,522 | 2018.03.28
중국이 막대한 경제력을 바탕으로 전세계 곳곳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특히 지난 2008년 서방 선진국 가운데 처음으로 중국과 자유무역… 더보기

섬나라 뉴질랜드의 막내 섬들

댓글 0 | 조회 5,751 | 2018.03.27
얼마 전 국내 언론들에는 남빙양의 한 외딴 섬에서 쥐 구제 작업을 벌이던 자연보존부(DOC) 직원에게 급성 질병이 발생, 해군 함정이 긴급 출동해 며칠 만에 본토로 이송했다는 뉴스… 더보기

‘총체적 불공평’ 대학 무상교육

댓글 0 | 조회 6,962 | 2018.03.14
지난달 26일 대부분의 대학들이 개강했다. 새로운 학기를 맞는 대학가의 화두는 올해 신입생부터 적용되는 무상교육이다. 노동당 정부의 대표적인 정책인 대학 무상교육은 대학들이 시행 … 더보기

변화의 바람 거센 NZ 정계

댓글 0 | 조회 4,852 | 2018.03.13
지난 2월 국민당은 당의 새 얼굴로 ‘사이먼 브리지스(Simon Bridges, 41)’의원을 내세웠다. 당 역사상 최초의 마오리계이자 나이 역시 마흔을 갓 넘긴 젊은 제1야당 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