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리가 몸통을 ‘심하게’ 흔든 NZ 총선

JJW 2 5,972 2017.10.26 20:32

뉴질랜드의 선거제도인 혼합비례투표제(MMP)는 독일을 모델로 하고 있다. 세계에서 혼합비례대표제를 채택하고 있는 대표적인 두 나라인 뉴질랜드와 독일은 공교롭게도 지난달 총선을 실시했고 두 나라 모두 3기 연속 집권했던 중도 우파 정당이 최다 정당 투표를 획득했다. 그러나 개표가 끝난 후 독일은 바로 차기 정부의 윤곽을 알 수 있었지만 뉴질랜드에서는 3주를 휠씬 넘기도록 차기 정부 구성이 오리무중이었다.


92b1813aef15087f3674a7554b744023_1509003
 

같은 MMP 다른 방식

뉴질랜드 총선이 치러진 다음 날인 지난달 24일 실시된 독일 총선에서 앙겔라 메르켈(Angela Merkel)이 이끄는 기독민주당ㆍ기독사회당(CDUㆍCSU) 연합은 32.9%로 제1당 지위를 유지했다.

 

이전 총선에 비해 9%포인트 떨어지긴 했지만 개표 결과가 발표되면서 기독민주당ㆍ기독사회당 연합은 집권당이 됐고 메르켈은 차기 총리로 확정됐다.

 

이로써 메르켈 총리는 2005년 첫 현직에 오른 뒤 4연임에 성공하며 독일 최장수 총리로 거듭났다.

 

이번 뉴질랜드 총선에서도 집권 국민당이 2014년 총선에 비해 2.6%포인트 하락한 44.4%의 정당 득표율로 제1당 지위를 유지했지만 결과는 독일과 딴판이었다.

 

양대 정당인 국민당과 노동당이 모두 과반 의석을 얻지 못함에 따라 차기 정부 구성은 정당 간 협상으로 판가름나게 됐고 제3당인 뉴질랜드제일(New Zealand First)당이 그 열쇠를 쥐게 된 것이다.

 

두 나라가 같은 선거제도로 3기 연속 집권했던 정당이 최다 정당 득표를 얻었지만 이처럼 다른 결과를 보인 근본적인 이유는 독일은 총선 당일 제1당의 대표가 총리를 지명하고, 지명된 총리와 총리가 소속된 정당이 다른 정당들과 연합정부를 구성하는 협상을 시작한다는 점이다.

 

이와 다르게 뉴질랜드에서는 제1당이 소수 정당의 결정을 기다려야 한다.

 

이른바 꼬리가 몸통을 흔들 수 있도록 허용하는 셈이다.

 

만약 이번 뉴질랜드 총선이 독일식 MMP로 치러졌다면 총선 당일 최다 정당 득표를 얻은 국민당의 4기 연속 집권이 확정되고 정부를 구성하는데 액트(Act)당과 녹색당, 또는 뉴질랜드제일당을 요청하는 결과를 가져 왔을 것이다.

 

MMP의 중요한 허점 드러낸 2017 총선

두 나라 정치의 또 다른 점은 독일은 뉴질랜드제일당과 같은 정당이 없다는 사실이다.

 

다시 말해 독일의 정당들은 선거 후 어느 쪽에 줄을 설지 유권자에 비교적 명확히 알려주는데 비해 뉴질랜드제일당은 선거 전까지 어느 당을 지지할지 밝히지 않는다는 점이다.

 

액트당 데이비드 세이모어(David Seymour) 대표가 윈스턴 피터스(Winston Peters) 뉴질랜드제일당 대표를 기회주의자라고 비난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국민당이 최다 정당 득표를 얻어 총선에서 승리했지만 선거가 끝난 후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인물은 국민당의 빌 잉글리시(Bill English) 대표도 아니고, 이번 총선에서 돌풍을 일으킨 노동당의 재신더 아던(Jacinda Ardern) 대표도 아닌 피터스 뉴질랜드제일당 대표였다.

 

노스랜드 지역구에서 국민당 후보인 매트 킹(Matt King)에 밀려 떨어진 피터스 대표는 뉴질랜드제일당의 정당 득표로 의원직을 유지하고 제3당 지위를 확보하면서 킹메이커 자리를 얻었다.

 

단지 7.2%의 정당 득표율을 기록한 정당이 뉴질랜드 총리와 정부를 결정하는 매우 이상한 상황이 일어난 것이다.

 

더구나 반이민 및 보호주의 정책을 앞세운 뉴질랜드제일당은 피터스 대표가 세운 정당으로 그의 당 장악력은 절대적이어서 뉴질랜드 MMP 제도가 피터스 대표 1인에게 모든 권한을 주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대두됐다.

 

독일과 비교하여 주목해야 할 차이점은 독일의 녹색당은 정부를 이끄는 정당이 좌파든 우파든 간에 정부 구성에 참여할 용의를 보이는 반면에 뉴질랜드의 녹색당은 중도 우파 국민당과 연정 구성에 아예 나서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이번 뉴질랜드 총선의 특별투표를 포함한 최종 개표 결과 국민당 44.4%(56석), 노동당 36.9%(46석), 뉴질랜드제일당 7.2%(9석), 녹색당 6.3%(8석), 액트당 0.5%(1석)의 정당 득표율을 기록했다.

 

따라서 국민당과 녹색당이 연합하면 64석으로 과반수를 넘겨 뉴질랜드제일당의 간섭 없이 간단하게 정부를 구성할 수 있기 때문에 이번 정부 구성을 위한 정당 간 협상 과정에서 국민당이 녹색당을 연정 파트너로 끌어들여야 한다는 여론이 제기됐으나 끝내 성사되지 않았다.

 

뉴질랜드에서는 녹색당이 전통적으로 같은 좌파인 노동당의 우당으로 남아 있기 때문에 때에 따라 입장이 바뀌는 뉴질랜드제일당의 피터스 대표가 총선 때마다 킹메이커로 거론되고 있는 것이다.

 

92b1813aef15087f3674a7554b744023_1509004
 

선거제도에 대한 논란 가열

이번 총선을 통해 뉴질랜드 선거제도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독일은 세계 2차 대전 이후 선택의 여지 없이 MMP를 채택했다.

 

그에 비해 뉴질랜드는 지난 1993년 국민투표에 의해 MMP를 결정했다.

 

이전에 실시했던 단순다수투표제(FPP)는 1990년대 초반 많은 유권자들이 양대 정당인 국민당과 노동당에 대한 신뢰를 잃었고 낙선한 지역구 후보에 투표한 유권자들이 심한 박탈감을 느낀다는 이유로 국민투표에 부쳐진 것이다.

 

MMP는 정당이 크든 작든 최소 5%의 정당 득표만 획득하면 의석을 얻을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있어 다당제를 촉발시키는 계기가 됐다.

 

MMP는 FPP에 비해 여성의원과 소수민족 출신 의원들이 많이 선출되는 등 보다 다양화된 국회를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총선에서 4선의 위업을 달성한 국민당 멜리사 리(Melissa Lee) 의원과 최종 개표 결과 녹색당이 1석을 추가하면서 비례대표 의원으로 국회에 입성한 이란 난민 출신 골리즈 가라만(Golriz Ghahraman) 변호사도 MMP 제도가 아니었다면 국회의원 당선이 어려웠을 것이다.

 

하지만 한 정당이 의회 과반수 이상을 차지하기 어려운 MMP에서는 정권을 잡기 위해 군소 정당들과 연합하는 과정에서 이번 총선과 같이 소수 정당이 킹메이커 역할을 하여‘꼬리가 몸통을 흔든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이에 지난 2011년 총선에서 선거제도 변경을 묻는 국민투표도 함께 실시됐는데, MMP를 유지하는 의견이 57.8%로 변경 42.2%보다 많았다.

 

정부를 볼모로 한 피터스 대표의 정치 게임

특별투표 개표가 끝날 때까지 입장 천명을 유보하며 몸값을 올린 피터스 대표는 지난 7일 총선 최종 개표 결과가 발표된 후 양대 정당과 연정 구성 협상을 본격화한 이후에도 그가 정한 데드라인인 12일을 넘기면서 양대 정당은 물론 국민의 애를 태웠다.

 

피터스 대표가 이런 식으로 정부를 구성하면 어떤 연합정부가 들어서든지 간에 실패할 것이라는 전망이 강하게 제기됐다.

 

이번 총선 전에 정계를 은퇴한 연합미래당의 피터 던(Peter Dunne) 전대표는 “국가의 이익을 위한 정부 구성 협상이기 보다는 뉴질랜드제일당을 위한 협상이다”며 “뉴질랜드제일당이 어느 당과 연정을 구성하든 지속하기 어려울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ahrhk
뉴질랜드 선거법의 문제는 mmp (mixed  member proportional) 에 있진 않습니다. 뉴질에서 쓰는 mmp는 우리나라 말로 즉, 비례대표제죠. 우리나라에도 비례대표제는 분명 존재하죠. 이 비례대표라는 단어가 우리하고 똑같진 않지만 거의 마찬가지 입니다. 그리고 비례대표 포함 국민당이 분명 승리했고요. 이번 선거결과를 보면 뉴질 선거의 문제점은 coalition agreement (연합정부협정)에 기인했습니다. 그래서 뉴질랜드퍼스트 윈스턴 피터슨이 노동당과 연합정부를 구성하며 노동당이 제 2석이였음에도 불구하고 집권당이 된 것이지요.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kjm5382
꼬리가 가끔 몸통을 심하게 흔들어도 결국은 꼬리는 결국 꼬리일뿐

 플러스 광고

하나커뮤니케이션즈 - 비니지스 인터넷, 전화, VoIP, 클라우드 PBX, B2B, B2C
웹 호스팅, 도메인 등록 및 보안서버 구축, 넷카페24, netcafe24, 하나커뮤니케이션즈, 하나, 커뮤니케이션즈 T. 0800 567326
(주)웰컴뉴질랜드
뉴질랜드 여행, 북섬여행, 남섬여행, 패키지여행, 호주여행, 피지여행, 맞춤여행, 자유여행, 단체여행, 개별여행, 배낭여행, 현지여행, 호텔예약, 투어예약, 관광지 예약, 코치예약, 버스패스, 한 T. 09 302 7777
한나 유학이민
한 번의 만남으로 후회없는 선택을 하세요.이민 T. 09 600 6168

대대적 ‘수술’필요한 의료 시스템

댓글 0 | 조회 1,716 | 2018.07.11
뉴질랜드 생활에서 의료 서비스는 많은 한국 교민들이 만족하지 못하는 부문 가운데 하나일 것이다. 많은 교민들이 한국 방문시 미뤄왔던 건강검진을 받고 있고 위중하거나 어려운 수술은 … 더보기

갈수록 뚱뚱해지는 뉴질랜더

댓글 0 | 조회 1,388 | 2018.07.10
뉴질랜드 비만 인구 비율은 전 세계 최상위권이며적절히 대처하지 못하면 머지않아국가적 재앙으로 등장할 것이라는 경고는그동안 여기저기에서 꾸준히 제기됐다.이런 가운데 이달 초, 현재 … 더보기

기름값 세금 폭탄 … 물가 도미노 상승 우려

댓글 0 | 조회 6,114 | 2018.06.27
국제유가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다음달 1일부터 오클랜드 지역에서 1리터당 11.5센트의 유류세가 도입된다. 여기에다 노동당 정부는 향후 3년 동안 전국적으로 1리터당 … 더보기

음악 소리에 내몰린 노숙자들

댓글 1 | 조회 3,057 | 2018.06.26
최근 크라이스트처치 시내 중심가에 자리한 한 호텔에서는손님들이 드나드는 로비 앞 도로를 향해하루 종일 음악을 내보내는 색다른 광경이 펼쳐지고 있다.​이유는 바로 호텔 앞에 진을 치… 더보기

하반기 뉴질랜드달러화 향방은?

댓글 0 | 조회 7,230 | 2018.06.13
환율은 유학생 가정이나 한국 또는 다른 나라들과의 무역업에 종사하는 업체 등에서 늘 관심을 두고 지켜보고 있는 지표이다. 최근 뉴질랜드 환율은 전반적인 하락 추세를 보이고 있다. … 더보기

다시 해외로 떠나는 이민자들

댓글 0 | 조회 8,164 | 2018.06.12
최근 뉴질랜드로 입국하는 이민자 숫자가 한창 때에 비해 감소 추세가 완연하다.이 중 특히 순이민자 감소 배경에는 장기 거주를 목적으로 입국했던 ‘비시민권자 이민자(non-New Z… 더보기

천국의 노숙자들

댓글 0 | 조회 5,706 | 2018.05.23
거리에서 지내는 사람들에게 가장 혹독한 계절인 겨울이 다가오고 있다. 특히 집값과 렌트비가 저소득층에겐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오른 오클랜드에서는 올 겨울 길거리에서 지내는 사람들… 더보기

이슈로 등장한 이동용 가스 난로

댓글 0 | 조회 5,901 | 2018.05.22
5월 중순으로 접어들면서 뉴질랜드에도 겨울이 본격 시작됐다. 매년 겨울이면 코 끝까지 얼어붙는 매서운 추위는 아니지만 몸을 으슬으슬하게 만드는 냉기는 사람들에게 실내 난방 문제를 … 더보기

은퇴는 사치? … 늦은 나이에 일하는 사람들

댓글 1 | 조회 4,444 | 2018.05.09
일하는 노년층이 늘고 있다. 일부는 경제적 여유가 있으면서 삶의 만족과 가치를 위해 직업을 유지하는 경우도 있지만 생계 불안에 생활비를 보태려 일하는 노인들도 늘고 있는 실정이다.… 더보기

교통사고 부르는 다리들

댓글 0 | 조회 3,156 | 2018.05.08
작년 중반부터 전국적으로 교통사고 사망자가 급증, 경찰과 도로관리 부서를 포함한 정부 당국이 긴장한 가운데 국민들도 이 문제를 심각하게 대하기 시작했다.교통 전문가들은 이런 추세에… 더보기

성장하는 애완동물 시장

댓글 0 | 조회 2,876 | 2018.04.25
뉴질랜드의 애완동물 연관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사료부터 동물 및 관련 용품, 보호 서비스, 보험 등 애완동물 연관 시장은 이제 연간 18억달러 규모 이상으로 확대됐다.뉴질… 더보기

무국적자, 그들이 설 곳은 어디인가?

댓글 0 | 조회 2,857 | 2018.04.24
지난 4월 18일 발표된 올해의 퓰리처상(Pulitzer Prize) 피처 부문에, 미얀마의 로힝야(Rohingya) 난민 위기를 담은 보도 사진들을 선보였던 로이터(Reuters… 더보기

국민이 행복한 나라가 이민자도 행복하다

댓글 9 | 조회 7,779 | 2018.04.11
유엔 산하 자문기구인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SDSN)’는 2012년부터 매년 세계행복보고서를 발표한다. 지난달 발표된 ‘2018 세계행복보고서’는 특히 세계가 직면한 난민과 이… 더보기

송어 플라이 낚시도 ‘우리가 먼저!’

댓글 0 | 조회 3,054 | 2018.04.10
▲ 헬리콥터를 이용한 송어 플라이 낚시​뉴질랜드 전국의 민물낚시 명소들이 밀려드는 외국인 낚시꾼들로 몸살을 앓고 있다. 상황이 이에 이르자 소중한 낚시터들과 송어 자원을 빼앗길수 … 더보기

NZ, 제2의 알바니아가 될 것인가

댓글 0 | 조회 6,082 | 2018.03.28
중국이 막대한 경제력을 바탕으로 전세계 곳곳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특히 지난 2008년 서방 선진국 가운데 처음으로 중국과 자유무역… 더보기

섬나라 뉴질랜드의 막내 섬들

댓글 0 | 조회 4,664 | 2018.03.27
얼마 전 국내 언론들에는 남빙양의 한 외딴 섬에서 쥐 구제 작업을 벌이던 자연보존부(DOC) 직원에게 급성 질병이 발생, 해군 함정이 긴급 출동해 며칠 만에 본토로 이송했다는 뉴스… 더보기

‘총체적 불공평’ 대학 무상교육

댓글 0 | 조회 5,605 | 2018.03.14
지난달 26일 대부분의 대학들이 개강했다. 새로운 학기를 맞는 대학가의 화두는 올해 신입생부터 적용되는 무상교육이다. 노동당 정부의 대표적인 정책인 대학 무상교육은 대학들이 시행 … 더보기

변화의 바람 거센 NZ 정계

댓글 0 | 조회 4,082 | 2018.03.13
지난 2월 국민당은 당의 새 얼굴로 ‘사이먼 브리지스(Simon Bridges, 41)’의원을 내세웠다. 당 역사상 최초의 마오리계이자 나이 역시 마흔을 갓 넘긴 젊은 제1야당 대… 더보기

매력 잃은 주택 투자

댓글 0 | 조회 9,834 | 2018.02.28
임대주택에 대한 정부 규제가 강화되고 집값 조정이 지속되면서 주택시장을 떠나는 임대주택 투자자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임대주택 공급 부족으로 앞으로 렌트비… 더보기

NZ 여성들 “자녀 적게, 늦게 갖는다”

댓글 0 | 조회 4,617 | 2018.02.27
뉴질랜드 여성들이 평생 동안 출산하는 자녀의 수가이전에 비해 크게 줄면서 출산 나이 자체도 늦어지고 있다.지난 2월 하순 발표된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이른바 ‘합계출산률(tota… 더보기

학교에 교사가 부족하다

댓글 0 | 조회 4,210 | 2018.02.14
학교들이 긴 방학을 마치고 새로운 학년을 시작하고 있다. 그런데 많은 학교에서 아직도 필요한 교사들을 구하지 못해 반을 재편성하거나 과목을 줄여야 할 형편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더보기

오싹한 풍경 속에 즐기는 만찬

댓글 0 | 조회 4,077 | 2018.02.13
평소 이색적인 즐길거리와 먹거리를 찾아 다니고거기다 모험심까지 충만한 이들에게 딱 어울리는레스토랑이 뉴질랜드에 등장했다.▲ 하늘에서의 결혼식​2월 초부터 중순까지 오클랜드 항구 옆… 더보기

비트코인과 뉴질랜드(Ⅱ)

댓글 0 | 조회 6,425 | 2018.02.01
지난 2014년 4월 뉴질랜드의 첫 비트코인용 ATM 설치에 즈음하여 ‘비트코인과 뉴질랜드’라는 제목의 포커스가 게재된 바 있다.그 이후 세간의 관심에서 다소 멀어졌던 비트코인이 … 더보기

여전히 어려운 내집 마련의 길

댓글 0 | 조회 6,171 | 2018.01.31
내집 장만을 비롯한 주거 문제는 현재 뉴질랜드 정부와 국민들이 안고 있는 오랜 숙제거리 중 하나이다. 특히 대도시 주민들의 열악한 주거 현황은 매번 선거 때면 중요한 쟁점 중 하나… 더보기

새해부터 달라지는 것들

댓글 0 | 조회 8,818 | 2018.01.17
■ 주택대출 규제 완화1월 1일부터 주택대출 규제가 다소 완화됐다.중앙은행은 주택 투자자에 대한 신규대출의 경우 시중은행들이 40% 미만 디포짓의 대출을 5%로 제한했던 것을 35…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