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주의 본심 들킨 경찰관들

서현 3 3,826 2017.10.10 20:17

이민자로 구성된 이곳 뉴질랜드에서 인종차별 행위는 큰 범죄로 취급된다. 실제로 이는 우리 교민을 비롯해 특히 아시아권 이민자들이 평소 생활하면서 많이 부딪히는 현실적인 문제들 중 하나이기도 하다.


57498a1ff09204f20d1c5e0d9059fe88_1507619

특히 트럼프 미국 대통령 등장을 계기로 자국 우선주의가 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인종과 민족, 종교를 배경으로 하는 갈등이 팽배해진 환경에서 소수자인 이민자들에게 이 문제는 삶의 질은 물론 안전과도 직결되는 민감한 이슈이다. 

 

때로는 신고를 받고 단속에 나서야 할 경찰관들조차 그런 경우가 많아 우리의 입맛을 더욱 씁쓸하게 만드는데, 이번 호에서는 술김에 인종차별주의에 대한 본심을 드러냈다가 법정에 선 뒤 결국 사임까지 하게 된 남녀 경찰관들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사례 1: 인종차별로까지 번진 택시요금 논쟁] 

 

<경력 17년의 여성 경찰관의 숨겨졌던 마음> 

 

지금으로부터 3년 전인 지난 2014년 9월 초. 국제적인 관광도시인 퀸스타운의 퀸스타운 지방 법원 법정에 17년 경력을 가진 퀸스타운 경찰서 소속 여성 경찰관 한 명이 피고로 출두했다. 지넷 메이 맥니(Jeanette May McNee, 당시 44세)로 이름이 알려진 그녀에게 적용된 혐의는 말레이시아 출신 택시기사인 가네시 파라마나산(Ganesh Paramanathan)을 인종차별적인 말로 공격한 혐의. 

 

그녀는 2013년 11월 2일 밤에 남편인 제프리(Geoffrey McNee)와 다른 남녀 친구들 4명과 함께 퀸스타운 시내에서 몇 군데 자리를 옮겨 다니면서 술을 마시며 한 때를 보냈다. 

 

이들은 술집을 떠나 새벽 2시 반경에 시내 캠프(Camp) 스트리트에서 택시를 탔으며, 맥니 부부가 퀸스타운 북쪽 외곽 주택단지인 레이크 헤이스 에스테이트(Lake Hayes Es tate)에 도착하기 전까지 일행 중 4명이 먼저 내리면서 요금의 일부를 기사에게 건넸다. 

 

이 과정에서 맥니의 남편은 먼저 내리게 된 한 여성이 냈던 요금 40 달러 중 20 달러를 여성에게 돌려주라고 기사에게 요청해 기사는 그의 말대로 요금을 돌려주었다. 그런데 이들 부부가 목적지로 향하던 중에 술에 취했던 맥니가 벌이기 시작했던 소동은 택시에서 내릴 무렵에는 결국 법정으로까지 가게 되는 사건으로 비화됐다. 

 

 

57498a1ff09204f20d1c5e0d9059fe88_1507619
▲ 지넷 메이 맥니(Jeanette May McNee)

 

 

<이민자들이 일자리 뺏었다고 욕한 경찰관> 

 

운전기사인 파라마나산에 따르면, 당시 목적지로 가는 도중 계속해 택시요금 올라가는 것에 징징거리며 우는 소리를 해대던 맥니는 목적지에 도착해 차에서 내리면서부터 거친 행동을 하기 시작했다. 

 

최종 목적지까지는 62 달러가 나왔지만 기사는 60 달러만 달라고 했고 남편이 요금 60 달러와 함께 자신이 앞서 지불하기로 했던 다른 여성의 요금 20 달러를 마저 주려 하자 맥니는 이를 주지 못하게 여러 차례 방해하면서 욕설을 퍼붓기 시작했다. 

 

당시 맥니는 “F... off to India, you come here and get all the Kiwi jobs. Eat your f...... curry and f... off to India. This is a Kiwi job.”라면서 거듭되는 욕설과 함께 키위들이 이민자들에게 일자리를 뺏기고 있으니 너희 나라로 꺼지라는 투로 소리를 질러댔다. 

 

그녀는 또한 기사에게 ‘그렇게 남의 돈 벗겨 먹으면서 (ripping people off) 어떻게 밤에는 잠이 오냐?’고 말하고 기사 얼굴을 향해 손가락질까지 해댔는데, 이 같은 장면은 음성 녹음은 없이 택시 카메라에 고스란히 잡혔다. 

 

맥니의 행동에 기사는 손가락질도 말고 내 몸에 손도 대지 말라면서 경찰을 부를 수도 있다고 경고했는데, 그러자 그녀는“내가 경찰이다(I am the police)”고 소리를 질러대면서 기사의 왼쪽 손목을 쥐어짜 비틀기까지 했다. 

 

당시 맥니는 잘못된 엉덩이 수술 후유증으로 인한 통증을 이기기 위해 술을 마시기 전과 도중에 트라마돌(Tramadol)을 비롯한 진통제 2가지를 여러 알 먹었으며 4~5잔의 와인을 마셨던 것으로 알려졌다. 

 

<처벌 면했지만 일자리 잃은 경찰관> 

 

결국 법정에 서게 된 맥니는 이듬해 3월부터 시작된 재판에서 처음에는 ‘폭행(assault)’혐의를 받다가 그해 9월 초 에는 ‘인종차별 공격(racial abuse)’으로 바뀌어 기소됐다. 

 

재판에서 맥니는, 자신이 당시 술에 취하지는 않았지만 복용한 진통제 영향을 받았으며 먼저 내렸던 동료에게 기사가 20 달러를 돌려줬던 사실을 몰랐고 인종차별적인 욕설도 하 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맥니의 변호사는, 택시를 탔을 때 요금이 올라가는 걸 보고 징징거리는 것은 보통 승객들이 흔히 하는 행동들이 아니냐면서 그녀를 변호했다. 

 

그러나 담당 판사는 변호사의 요청대로 ‘유죄 선고는 내리지 않으면서도(discharge without conviction)’ 당시 맥니가 ‘모욕적인 말로 인종차별적 행위를 했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혐의를 인정(found guilty of recklessly using insulting words)’했다. 판사는, 맥니가 직접적인 처벌을 받지는 않았지만 장래의 고용과 관련돼 간접적인 영향을 받을 가능성은 있을 것이라면서, 작금의 뉴질랜드 사회에서 인종차별주의 대한 관용은 절대로 없다고 강조했다. 

 

당시 사건은 맥니가 소속된 서던 디스트릭(Southern dis trict) 경찰청 내에서도 문제가 돼 내부 조사가 이뤄졌는데, 사건이 발생한 지 1년 조금 더 지난 2014년 12월 18일에 앤드류 코스터(Andrew Coster) 청장은 맥니가 당일 경찰관직을 사직했으며 청장으로서 이번 사건에 대해 사과한다고 성명서를 통해 발표했다. 

 

 

57498a1ff09204f20d1c5e0d9059fe88_1507619
▲ 스킨헤드와 반인종차별주의 운동가들 사이에 낀 경찰관들

 

 

[사례 2: 아시안을 개에 빗댄 남자 경찰관] 

 

<술에 취해 카지노 입장 거부당한 경찰관> 

 

남섬 인버카길(Invercargill) 경찰서 소속 제이슨 테 후이아 (Jason Te Huia) 순경(constable)이 다른 한 명의 남성과 함께 퀸스타운 중심가에 자리 잡은 스카이 시티(Sky City) 카지노에 들어서려던 때는 2016년 9월 3일 새벽 1시 45분경. 

 

그러나 이들이 카지노 입구 계단을 올라서자 앞을 막아 선 카지노 측의 보안요원(security guard)이 입장을 불허했는데 이유는 두 사람이 술에 너무 취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었다. 

 

그러자 후이아와 함께 있던 남성은 자신들이 입장을 못할 정도로 취하지는 않았다고 보안요원에게 대들었는데, 사실 이런 상황은 취객이 많이 몰려드는 카지노에서는 종종 발생하는 사건이다. 

 

그러나 문제는 이 같은 상황에서 경찰관이라는 자신의 본분을 망각한 것은 물론 평소에 가지고 있던 인종차별적인 생각을 후이아가 술김에 거침없이 내뱉으면서 일이 더욱 커졌는데, 이름과 외모로 볼 때 그는 마오리계인 것으로 보인다. 

 

 

57498a1ff09204f20d1c5e0d9059fe88_1507619
▲ 제이슨 테 후이아(Jason Te Huia)

 

 

<아시안에게서는 개 냄새가 난다?> 

 

보안요원의 제지로 일단 계단을 내려 갔던 후이아와 남성은 다시 올라와 보안요원에게 시비를 걸었는데 당시 해당 요원은 한국계(Korean descent)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법정에서 담당 판사에 의해 확인된 내용들에 따르면, 당시 후이아는 보안요원에게 “너 같은 아시안에게서는 개 같은 냄새가 난다(I can smell you. It smells Asian like a dog)”고 소리를 질러댔다. 

 

또한 “넌 구두끈처럼 생긴 눈을 가졌으니까 구두에는 끈이 없을 거고, 눈초리가 올라간 눈으로 구두를 맬거야(You have shoestring eyes. I see you have no shoe strings in your shoes. Where are your shoe strings? Shoe lace eyes. Slant eyes)”라면서 생김새를 비하하는 폭언까지 해댔다. 

 

당시 동료의 재촉으로 계단을 돌아 내려갔던 후이아는, 나중에 카지노가 다시 불러 해명을 요구했다는 사실과 고함을 질렀던 것 등 부분적인 상황만 기억하고 있을 뿐, 당일 밤에 술에 취해 자신이 어떤 말을 했었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 비난할 처지 아니었던 경찰관> 

 

그는 자신의 행동에 대해 후회스럽고 부끄럽게 여기고 있다고 말했는데 그는 당시 사건이 문제가 돼 즉시 직무가 정지된 채 재판에 넘겨졌다. 

 

금년 5월에 열린 재판에서 담당 판사는 그에게, 앞선 첫 번째 사례의 맥니 경관과 동일하게 ‘유죄 선고는 없이(with out conviction)’다만 ‘공공장소에서 다른 사람을 의도적으로 모욕한(a charge of intending to insult a person in a public place)’혐의를 인정했다. 

 

그의 혐의가 인정됨에 따라 그때까지 재판 결과를 기다리던 서던 디스트릭 경찰청의 폴 바샴(Paul Basham)청장은 지난 8월 말 성명서를 통해 조사가 본격 시작됐다는 사실을 밝혔다. 

 

당시 바샴 청장은, 경찰청에 소속된 모든 경찰관들은 개인이나 또는 전문직업인으로서 경찰 정책의 모범이 되며 수준 높은 규범도 지니고 있다고 옹호하면서, 모든 경찰관들은 자신들의 행위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후이아에 대한 조사 결과가 9월이면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으나 10월 초까지도 언론 보도로는 별다른 사항은 확인이 안 되고 있는데, 앞서 맥니 경관처럼 조만간 사직 소식이 전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당시 후이아의 소식이 실린 언론 기사에는 많은 사람들이 댓글을 달아 그의 행동을 비난했는데, 한 독자는 후이아의 눈이 오히려 동양인보다 더 작다면서 그가 남의 외모를 지적할 처지가 아니라고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특히 이번 사건은 그동안 서던 디스트릭 경찰청 관내에서 경찰관들과 관련된 불미스러운 사건들이 연이어 발생한 가운데 터져 나와 바샴 청장을 비롯한 지역 경찰관들을 더 곤혹스럽게 만들었다. 

 

사건들 중 하나는 안작데이였던 지난 4월 25일 밤, 현직 경찰관인 벤 맥린(Ben McLean, 47)이 별거 중이던 아내 베리티 앤 맥린(Verity Ann McLean, 40)를 총을 쏴 살해하고 그녀의 파트너에게 중상을 입혔던 사고였다.

  

남섬지국장 서 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kiwihaha
잡으라는 도둑은 안잡고 술먹고 쳐 돌아다니면서 갖은 추태를 부리는구나...도둑 검거율 오클랜드9% 그외지역 0%..
도둑들이 자수를 하지않는이상 못잡는 나라 .....
퀸즐랜더
100% 공감합니다.
kpga11256
인종차별 이란게 이나라뿐만 아니라 모든 인간이 가진 근본이죠..
어느나라나 인종차별은 존재하는데 그나마 뉴질랜드는 백인사회중에서 제일 양반이지 않을까 쉽네요..
물론 저도 아시안이라는 것때문에 가끔은 비아냥거리는 놈들을 만나지만
그냥 천박한놈들..하고 지나쳐버리죠..
천박한놈들하고 말섞어봐야 나도 천박해질뿐...ㅎㅎ

 플러스 광고

Bodycare Clinic 내몸사랑 클리닉
카이로프랙터, 물리치료, 한의사, 마사지,클리닉, ACC, 피지오, 통증, 내몸사랑, Bodycare T. 094104770 093691313

제한 있는 ‘무제한’약정

댓글 1 | 조회 2,127 | 2017.10.11
많은 회사들이 고객을 끌어모으기 위해 ‘무제한’사용 상품의 판매를 늘리고 있다. 특히 경쟁이 심한 전기 통신 시장에서 통화 시간과 데이터 등에 제한을 두지 않는 무제한 플랜이 인기… 더보기
Now

현재 인종차별주의 본심 들킨 경찰관들

댓글 3 | 조회 3,827 | 2017.10.10
이민자로 구성된 이곳 뉴질랜드에서 인종차별 행위는 큰 범죄로 취급된다. 실제로 이는 우리 교민을 비롯해 특히 아시아권 이민자들이 평소 생활하면서 많이 부딪히는 현실적인 문제들 중 … 더보기

뉴질랜드 대학 교육이 향상되려면

댓글 0 | 조회 2,144 | 2017.09.27
최근 발표된 세계 대학 순위에서 뉴질랜드 주요 대학의 순위가 추락하면서 대학 교육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런 추세로 가다가는 뉴질랜드 대학들은 세계 상위 200위권에 얼굴… 더보기

숙제거리 떠안은 NZ대학들

댓글 0 | 조회 3,233 | 2017.09.26
지난 9월 초 발표된 ‘2018 타임즈 하이어 에듀케이션 세계대학순위(Times Higher Education World University Rankings)’에서 국내 대학들이 … 더보기

국민당의 4기 집권이냐, 노동당의 부활이냐

댓글 0 | 조회 4,817 | 2017.09.13
오는 23일 실시되는 총선은 지난 두 차례의 총선과 달리 접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 1야당 노동당이 지난달 1일 전격적으로 재신더 아던(Jacinda Ardern) 부… 더보기

세계 제패한 NZ의 여전사들

댓글 0 | 조회 2,120 | 2017.09.12
▲ 우승한 블랙펀스지난 8월 26일, 뉴질랜드 여자럭비 국가대표인‘블랙펀스(Black Ferns)’가‘여자럭비 월드컵(Women’s Rugby World Cup, WRWC)’에서 … 더보기

들쑥날쑥한 이민부 심사

댓글 3 | 조회 9,237 | 2017.08.23
비자 신청에 대한 이민부의 심사가 합리적인 결과를 예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사무소 및 담당 직원의 자유재량에 의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이민부 사무소마다 승인율이 커다란 … 더보기

눈앞에 다가온 인구 500만명 시대

댓글 0 | 조회 4,308 | 2017.08.22
뉴질랜드가 인구가 500만명 시대를 목전에 두게 됐다. 8월 중순에 뉴질랜드 통계국(Statistics NZ)은 금년 6월말 현재 총인구가 479만명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는데 이 … 더보기

부정하게 수당을 받은 결말은?

댓글 0 | 조회 8,178 | 2017.08.09
더니든에 한 채의 주택과 한 채의 성을 가지고 있고 녹색당의 공동 대표로 성공한 메티리아 투레이(Metiria Turei, 47세)가 24년 전 수당을 받기 위해 관계 당국에 거짓… 더보기

총선 앞두고 춤추는 NZ 정치계

댓글 0 | 조회 3,004 | 2017.08.08
9월 23일(토) 실시될 뉴질랜드 총선을 앞두고 정치인들의 움직임이 부산한 가운데 제1 야당인 노동당이 30대 젊은 여성 정치인으로 당의 얼굴을 전격적으로 교체했다. 정가의 여러 … 더보기

모든 주택 판매가 이익을 남기는 건 아니다

댓글 0 | 조회 5,868 | 2017.07.26
집값이 지난 몇 년 동안 상승하면서 많은 주택 판매자들에게 커다란 매매 차익을 안겨 주었다. 많은 사람들이 높은 수익을 쫓아 주택시장에 뛰어들었으나 모든 사람들이 돈을 벌지는 못한… 더보기

사진 찍어 페이스북 올리는 죄수들

댓글 0 | 조회 3,027 | 2017.07.25
보안이 엄격한 교도소에서 재소자들이 기념사진들을 찍은 후이를 인터넷에 버젓이 올려 자랑까지 해대는 사건이 벌어졌다.▲ 초소형 휴대폰​보안에 큰 구멍 뚫린 교도소최근 국내 언론에 전… 더보기

상승 물결 타는 뉴질랜드 달러

댓글 2 | 조회 9,144 | 2017.07.12
한동안 하락했던 뉴질랜드 달러화가 다시 상승 모드로 돌아섰다. 뉴질랜드 달러화의 강세는 앞으로도 1년 동안 계속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이에 따라 뉴질랜드 달러화에 대한 … 더보기

늘어나는 외국인 방문자의 공공병원 치료비

댓글 0 | 조회 4,463 | 2017.07.11
매년 5월 말 무렵이면 국내 언론에 단골로 등장하는 기사가 있는데, 그것은 국내의 공공 의료기관을 무료로 이용할 자격이 없는 외국 출신 방문객들에게 투입된 각종 치료비 문제이다.특… 더보기

시행 10주년 맞는 키위세이버

댓글 0 | 조회 4,337 | 2017.06.28
다음달이면 키위세이버(KiwiSaver)가 시행된지 10년이 된다. 키위세이버는 그동안 뉴질랜드의 노후대비 저축제도로 자리 잡으면서 기금과 가입자 측면에서 괄목한 성장을 보였다. … 더보기

점점 줄어드는 개와 고양이

댓글 1 | 조회 4,228 | 2017.06.27
인구가 늘고 도시화가 급속히 진행되는 가운데 사람들 일상생활도 점점 바빠지면서 뉴질랜드 국민들이 사랑하는 반려동물에도 상당한 변화가 일고 있다. 전통적 반려동물이었던 개와 고양이 … 더보기

살기 힘들어진 오클랜드

댓글 10 | 조회 14,002 | 2017.06.14
살인적인 집값과 높은 렌트비, 날로 심해지는 교통체증, 늘어나는 흉악 범죄, 자연재해에 무방비 등등.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조사에서 올해 3위를 차지하는 등 언제나 상위 … 더보기

전기 난방기기, 어떤 게 적당할까?

댓글 2 | 조회 5,758 | 2017.06.13
겨울이 되면 고국을 떠나온 교민들이 아쉬움 속에 그리워하는 게 이민 전 한국의 아파트 생활에서 누렸던 따뜻한 온돌과 중앙난방, 그리 큰 부담 없이 쓰던 뜨거운 물이다.뉴질랜드 생활… 더보기

'퇴색한 안작 우정' -NZ이주자에 대한 호주의 주요 정책 변화

댓글 0 | 조회 4,744 | 2017.05.24
뉴질랜드와 호주는 매년 4월 25일 공통으로 안작데이를 기념한다. 이 날은 1915년 제 1차 세계 대전 당시 호주·뉴질랜드 연합 군단(ANZAC, Australian and Ne… 더보기

누가 이민을 오고 있나?

댓글 0 | 조회 9,398 | 2017.05.23
연간 유입되는 이민자 숫자가 신기록을 이어가는 가운데 금년 9월 23일에 실시될 총선을 앞두고 정가는 물론 뉴질랜드 사회 전체에서 이민 정책이 중요한 선거 이슈로 등장하고 있다.국… 더보기

규제 일변도의 이민 정책

댓글 2 | 조회 9,567 | 2017.05.10
총선을 4개월여 앞두고 국민당 정부는 연봉에 따라 기술이민과 워크비자를 규제하기로 발표했다. 정부는 이민 신청자들의 질적 향상을 가져오기 위해 이민 정책을 변경하는 것이라고 설명했… 더보기

지역사회 뒤흔든 경찰관의 총격사건

댓글 0 | 조회 4,421 | 2017.05.09
현직 경찰관이 사이가 멀어진 아내와 그녀의 연인에게 총을 쏴 아내를 살해하고 남자에게는 중상을 입히는 충격적 사건이 벌어져 한 도시의 지역사회 전체가 술렁거리고 있다. ▲ 교통경찰… 더보기

뉴질랜드 경제 뇌관 ‘가계부채’

댓글 3 | 조회 6,694 | 2017.04.27
뉴질랜드 가계부채가 2,400억달러를 넘어섰다. 가처분소득에 비해 167% 많은 규모이다. 2008년 세계경제위기 이전보다 높은 가계부채가 뉴질랜드 경제의 뇌관이 되고 있다.가처분… 더보기

낯선 이에게 새 삶 안겨주는 장기기증

댓글 2 | 조회 3,256 | 2017.04.26
뉴질랜드 보건부(Ministry of Health)에서는 작년 7월부터 여타 선진국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조한 사망자로부터의‘장기기증(donating organs)’ 비율을 높이기… 더보기

식을 줄 모르는 주택투자 열기

댓글 0 | 조회 8,375 | 2017.04.12
정부 당국의 각종 규제에도 불구하고 주택투자 열기가 좀처럼 식지 않고 있다. 특히 오클랜드에서는 올해 들어서도 거래된 주택의 거의 절반을 투자자들이 매수해 내집을 마련하려는 사람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