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대학 교육이 향상되려면

JJW 0 4,752 2017.09.27 21:38

최근 발표된 세계 대학 순위에서 뉴질랜드 주요 대학의 순위가 추락하면서 대학 교육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런 추세로 가다가는 뉴질랜드 대학들은 세계 상위 200위권에 얼굴을 내밀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ce9f0db5159423578a4cf21261958355_1506501

 오클랜드 대학 세계 192위로 추락 

 

지난 6일 영국의 대학평가기관인 타임즈 고등교육(THE, Times Higher Education)이 발표한 ‘2017년 세계 대학 평판’순위에서 뉴질랜드 최고의 대학인 오클랜드 대학이 지난해 165위에서 올해 192위로 27계단 하락했다. 

 

이는 오클랜드 대학이 이 평가에서 받은 역대 최저 순위이다. 오클랜드 대학은 교육 및 조사 평판이 하락했고 논문 피인용 횟수가 떨어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조사를 담당한 필 바티(Phil Baty) 이사는“오클랜드 대학의 하락은 뉴질랜드에 큰 타격을 주었고 현재의 추세가 계속된다면 뉴질랜드는 세계 200위권에 드는 대학이 사라질 수 있을 것”이라며 “뉴질랜드가 세계 대학 경쟁에서 주요한 위치를 지키기 위해서는 더욱 분발해야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오클랜드 대학의 대변인은 “오클랜드 대학의 순위 하락은 실망스러운 일”이라며 “타임즈 고등교육 평가의 전체 점수는 53.4에서 52.6으로 미미하게 떨어졌지만 그 점수대에 많은 대학들이 몰려 있어 오클랜드 대학 순위가 점수에 비해 크게 내려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지난 10년 동안 뉴질랜드 대학들은 순위가 하락하는 추세이다”며 “이는 대학생 1명당 수입이 세계에서 가장 낮게 만든 정부 정책 때문이다”고 지적했다. 

 

뉴질랜드 8개 종합대학들 가운데 오클랜드 대학을 포함하여 빅토리아 대학(401-500위)과 링컨 대학(501-600위) 등 3개 대학들의 순위가 떨어졌고 오타고 대학(201-250 위), 캔터베리 대학(351-400위), 매시 대학(401-500위) 등 3개 대학들이 순위를 지켰으며 와이카토 대학(351-400위)과 AUT(401-500위) 등 2개 대학들은 순위가 상승했다.

 

한국 대학 중에서는 서울대(74위)와 카이스트(한국과학기 술원, 95위), 성균관대(111위), 포항공대(137위) 등 4개 대학들이 20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세계 최고의 대학으로는 영국 옥스포드대가 2년 연속 뽑혔고 영국 캠브리지대가 2위, 미국 캘리포니아공대와 스탠 포드대가 공동 3위,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MIT) 5위, 미국 하버드대 6위에 랭크됐고 아시아권에서는 싱가포르국립대가 22위로 가장 높았다.

 

대학 교육에 대한 정부 통제 "역효과" 

 

그렇다면 뉴질랜드 대학들이 국제적으로 더욱 인정받고 대학 교육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 이에 대해 지난 3월 생산성위원회가 내놓은 보고서를 되새겨 보는 것도 의미있는 일일 것이다. 

 

527쪽 분량의 방대한 이 보고서는 현재 뉴질랜드 대학 교육 체계가 상당한 타성에 젖어있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그러한 타성이 대학 자체의 특징이라기보다는 교육 체계에서 비롯된 속성으로, 대학들이 학생보다 정부에 더욱 민감하게 반응하면서 대학 교육이 학생들이 필요로 하는 수요 측면보다는 공급 위주로 이뤄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지원금 배정부터 정부의 통제가 대학 교육에 너무 스며들어 다른 부문과 달리 역효과를 주고 있으며 대학이 보다 양질의 교육 방법을 찾기 위한 동기가 부족하다는 것이다. 

 

생산성위원회는 뉴질랜드 대학 교육이 급변하는 교육 환경에서 발전하기 위해서는 

■ UE(University Entrance) 제도 폐지 

■ 학생들의 쉬운 전과 허용 

■ 교육 기관의 진입 장벽 제거 

■ 우수 교육 기관에 대한 관리 개선 

■ 직업교육 강화 

■ 교육 기관의 혁신 장려 

■ 학생융자에 대한 무이자 폐지 

등을 권고했다. 

 

ce9f0db5159423578a4cf21261958355_1506501

 UE 시행 가치 거의 없어 

 

UE는 뉴질랜드 고등학교에 실시되고 있는 NCEA 제도 에 따라 대학교에 입학하기 위해 요구되는 최소한의 학점이다.

 

보고서는 UE의 시행 의미가 거의 사라졌다고 평가했다. UE를 획득한 학생이라고해서 반드시 대학 교육에 준비돼 있다고 볼 수 없다는 것이다. 

 

각 대학은 특정 학과에 따라 입학 요강을 첨가할 수 있기 때문에 학생이 UE를 획득했다고해서 반드시 대학 입학을 보장받는 것은 아니다. 

 

반대로 UE를 획득하지 않은 학생도 대학 입학이 불가한 것은 아니다. 보고서는 UE 때문에 고교들이 NCEA의 원래 목적인 다양한 교육 보다는 UE로 인정받는 과목에 치중하게 된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이와 함께 학생들이 대학 또는 전공 과정의 이동을 쉽게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학생들에게 전과 또는 전학에 대한 명확한 정보가 주어져야 하고, 이로 인한 학점상의 불이익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대학 신설 장려해야 

 

보고서는 개혁은 기존 조직보다는 새로운 조직에서 나올 가능성이 많다며 새로운 대학 설립을 장려했다. 새로운 교육 기관은 종종 차별화된 서비스나 상품으로 시장을 급속도로 확장해 나가고 저급 상품을 공급한다는 지적을 받기도 한다. 그러나 그 수혜자는 이전에 그러한 서비스나 상품에 접근할 수 없었던 사람들이다.

 

따라서 교육부는 해외를 포함해 일정한 수준을 갖춘 신설 교육 기관에 대한 법적 진입 장벽을 체계적으로 확인하고 철폐해야 한다는 것이 보고서의 주문이다. 

 

정부가 3차 교육 기관들에 대해 긴밀한 통제를 하는 이유 중 하나는 이들 기관들이 문을 닫을 경우 그 부채에 대한 법적 책임을 지기 때문이다. 

 

이에 정부는 교육 기관들의 재무 성과를 면밀히 검토하고 이들의 자산 사용과 처분에 대해 통제하게 된다. 

 

그러나 정부의 지나친 통제는 교육 기관들의 혁신을 가로 막는 장애물이 되고 있다. 교육 기관들은 너무 많은 이익을 내면 정부의 자금 지원을 받기 어렵기 때문에 소폭의 이익을 내려고 하거나 자금을 건물 같은 자산을 매입하는데 사용한다. 

 

따라서 재무적으로 우량한 교육 기관은 자체적으로 자산을 관리하고 부채를 갚도록 해야 한다는 보고서의 권고이다. 

 

대학이 강의의 질에 투자하는 동기가 약하고 조사 실적을 강의 실적보다 더욱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 이러한 조사와 강의의 불균형을 해결하기 위해 강의 실적을 평가하고 보상하는 과정을 도입하는 한편 주로 조사 연구에 참여하는 인력의 의무 강의 규정을 폐지해야 한다. 

 

이와 함께 생산성위원회는 학생융자에 대한 무이자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정부 측은 대학 졸업생이 무거운 빚 부담을 안고 사회생활을 시작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며 즉각 거부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미드와이프 김유미 (Independent Midwife YOOMI KIM)
임신, 출산, 출산후 6주 신생아와 산모의 건강 관리를위해 함께 하는 미드와이프 김 유미 T. 021 0200 9575
Auckland Ranfurly Motel 한국인 운영
오클랜드 모텔 Auckland, Epsom, motel T. 096389059*0272052991
코리아포스트 / The Korea Post
교민잡지, 생활정보, 코리아포스트, 코리아타임즈 T. 09 3793435

섬나라 뉴질랜드의 막내 섬들

댓글 0 | 조회 5,467 | 2018.03.27
얼마 전 국내 언론들에는 남빙양의 한 외딴 섬에서 쥐 구제 작업을 벌이던 자연보존부(DOC) 직원에게 급성 질병이 발생, 해군 함정이 긴급 출동해 며칠 만에 본토로 이송했다는 뉴스… 더보기

‘총체적 불공평’ 대학 무상교육

댓글 0 | 조회 6,542 | 2018.03.14
지난달 26일 대부분의 대학들이 개강했다. 새로운 학기를 맞는 대학가의 화두는 올해 신입생부터 적용되는 무상교육이다. 노동당 정부의 대표적인 정책인 대학 무상교육은 대학들이 시행 … 더보기

변화의 바람 거센 NZ 정계

댓글 0 | 조회 4,647 | 2018.03.13
지난 2월 국민당은 당의 새 얼굴로 ‘사이먼 브리지스(Simon Bridges, 41)’의원을 내세웠다. 당 역사상 최초의 마오리계이자 나이 역시 마흔을 갓 넘긴 젊은 제1야당 대… 더보기

매력 잃은 주택 투자

댓글 0 | 조회 10,766 | 2018.02.28
임대주택에 대한 정부 규제가 강화되고 집값 조정이 지속되면서 주택시장을 떠나는 임대주택 투자자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임대주택 공급 부족으로 앞으로 렌트비… 더보기

NZ 여성들 “자녀 적게, 늦게 갖는다”

댓글 0 | 조회 5,071 | 2018.02.27
뉴질랜드 여성들이 평생 동안 출산하는 자녀의 수가이전에 비해 크게 줄면서 출산 나이 자체도 늦어지고 있다.지난 2월 하순 발표된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이른바 ‘합계출산률(tota… 더보기

학교에 교사가 부족하다

댓글 0 | 조회 4,661 | 2018.02.14
학교들이 긴 방학을 마치고 새로운 학년을 시작하고 있다. 그런데 많은 학교에서 아직도 필요한 교사들을 구하지 못해 반을 재편성하거나 과목을 줄여야 할 형편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더보기

오싹한 풍경 속에 즐기는 만찬

댓글 0 | 조회 4,401 | 2018.02.13
평소 이색적인 즐길거리와 먹거리를 찾아 다니고거기다 모험심까지 충만한 이들에게 딱 어울리는레스토랑이 뉴질랜드에 등장했다.▲ 하늘에서의 결혼식​2월 초부터 중순까지 오클랜드 항구 옆… 더보기

비트코인과 뉴질랜드(Ⅱ)

댓글 0 | 조회 6,837 | 2018.02.01
지난 2014년 4월 뉴질랜드의 첫 비트코인용 ATM 설치에 즈음하여 ‘비트코인과 뉴질랜드’라는 제목의 포커스가 게재된 바 있다.그 이후 세간의 관심에서 다소 멀어졌던 비트코인이 … 더보기

여전히 어려운 내집 마련의 길

댓글 0 | 조회 6,409 | 2018.01.31
내집 장만을 비롯한 주거 문제는 현재 뉴질랜드 정부와 국민들이 안고 있는 오랜 숙제거리 중 하나이다. 특히 대도시 주민들의 열악한 주거 현황은 매번 선거 때면 중요한 쟁점 중 하나… 더보기

새해부터 달라지는 것들

댓글 0 | 조회 9,112 | 2018.01.17
■ 주택대출 규제 완화1월 1일부터 주택대출 규제가 다소 완화됐다.중앙은행은 주택 투자자에 대한 신규대출의 경우 시중은행들이 40% 미만 디포짓의 대출을 5%로 제한했던 것을 35… 더보기

갈수록 오락가락하는 날씨

댓글 0 | 조회 5,176 | 2018.01.16
뉴질랜드의 날씨 변화가 시간이 가면 갈수록 요란해지고 있다.이는 비단 뉴질랜드만이 아닌 전 지구적 현상이기도 한데,이 바람에 예전과는 판이하게 달라진 기후가우리 삶은 물론 지구 생… 더보기

코리아포스트 선정 2017 NZ 10대 뉴스

댓글 0 | 조회 6,216 | 2017.12.20
■ 12일 체류 미국인 억만장자 틸에 시민권 승인 논란연초에 미국 IT 업계 거물 피터 틸(Peter Thiel) 페이팔 창업자가 뉴질랜드 시민권을 2011년 비밀리에 취득한 사실… 더보기

여름을 더욱 안전하게

댓글 0 | 조회 3,438 | 2017.12.19
본격 여름을 맞이해 많은 이들이전국 곳곳의 해변과 강,호수를 찾아 갖가지 여가활동을 즐기고 있다.특히 금년에는 여러 지역에서 오랫동안비가 내리지 않는건조한 날씨가 이어지고기온까지 … 더보기

46% 오클랜드 주택 평균 가치 상승

댓글 0 | 조회 8,735 | 2017.12.06
오클랜드 카운슬이 지난달 20일 공개한 오클랜드 주거용 부동산의 과세표준액(RV, Rateable Value)이 3년 전에 비해 평균 46%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오클랜드… 더보기

경찰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각들

댓글 1 | 조회 4,143 | 2017.12.05
▲ 수색구조에 나선 경찰 및 수색구조대지난달 말 뉴질랜드 경찰이 신규 경찰관 채용 홍보영상을 공개해 국내는 물론 해외 언론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영상에는 한국계로 보이는 경찰… 더보기

뉴질랜드 기후변화 대응 ‘낙제’ 수준

댓글 0 | 조회 5,060 | 2017.11.22
파리협정 이행지침을 마련하기 위한 후속협상이 진행된 제23차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총회(COP23)가 뉴질랜드 등 197개 당사국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6일부터 17… 더보기

2050년, 겨울 없어진다?

댓글 0 | 조회 4,751 | 2017.11.21
한여름 문턱에 들어서지도 않았던 지난 10월 20일, 남섬의 대표 관광지 중 하나인 마운트 쿡(Mt. Cook)국립공원 마을의 낮 최고기온이 25.2℃까지 치솟았다.이는 10월 기… 더보기

관료주의에 물든 오클랜드시

댓글 3 | 조회 6,619 | 2017.11.08
지난 1일로 통합 오클랜드가 탄생한지 7주년이 되었다. 기존 4개 시티 카운슬과 3개 지역카운슬, 오클랜드 광역 카운슬 등으로 나뉘어져 비효율적이고 관료적인 조직을 통폐합하여 하나… 더보기

비둘기와 결투(?) 벌인 앵무새 ‘Kea’

댓글 0 | 조회 4,290 | 2017.11.07
올해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조류 챔피언 자리를 놓고온라인에서 일전이 벌어진 끝에 ‘고산 앵무새(mountain parrots)’로 널리 알려진 ‘키아(Kea)’가 산비둘기 종류인 ‘… 더보기

꼬리가 몸통을 ‘심하게’ 흔든 NZ 총선

댓글 2 | 조회 6,051 | 2017.10.26
뉴질랜드의 선거제도인 혼합비례투표제(MMP)는 독일을 모델로 하고 있다. 세계에서 혼합비례대표제를 채택하고 있는 대표적인 두 나라인 뉴질랜드와 독일은 공교롭게도 지난달 총선을 실시… 더보기

FIFA 월드컵 다시 도전하는 올화이츠

댓글 0 | 조회 4,099 | 2017.10.25
러시아 월드컵 본선 참가국들이 차례로 결정되면서 지구촌이 축구 열기로 후끈 달아오르기 시작했다. 대양주 대표인 뉴질랜드 역시 다음달에 본선 진출 자격을 놓고 남미 페루와 대륙간 플… 더보기

제한 있는 ‘무제한’약정

댓글 2 | 조회 5,429 | 2017.10.11
많은 회사들이 고객을 끌어모으기 위해 ‘무제한’사용 상품의 판매를 늘리고 있다. 특히 경쟁이 심한 전기 통신 시장에서 통화 시간과 데이터 등에 제한을 두지 않는 무제한 플랜이 인기… 더보기

인종차별주의 본심 들킨 경찰관들

댓글 4 | 조회 7,651 | 2017.10.10
이민자로 구성된 이곳 뉴질랜드에서 인종차별 행위는 큰 범죄로 취급된다. 실제로 이는 우리 교민을 비롯해 특히 아시아권 이민자들이 평소 생활하면서 많이 부딪히는 현실적인 문제들 중 … 더보기
Now

현재 뉴질랜드 대학 교육이 향상되려면

댓글 0 | 조회 4,753 | 2017.09.27
최근 발표된 세계 대학 순위에서 뉴질랜드 주요 대학의 순위가 추락하면서 대학 교육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런 추세로 가다가는 뉴질랜드 대학들은 세계 상위 200위권에 얼굴… 더보기

숙제거리 떠안은 NZ대학들

댓글 0 | 조회 5,801 | 2017.09.26
지난 9월 초 발표된 ‘2018 타임즈 하이어 에듀케이션 세계대학순위(Times Higher Education World University Rankings)’에서 국내 대학들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