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에도 ‘하우스푸어’

JJW 1 10,673 2016.01.28 17:52

 

e110628c0dabb1225dd086dfb198bd63_1453956

 

한국에서는 몇 년 전 집을 보유하고 있지만 무리한 대출로 인한 이자 부담 때문에 빈곤하게 사는 사람들을 가리키는 ‘하우스 푸어(house poor)’라는 신조어가 자주 언론에 오르내렸다. 뉴질랜드, 특히 최근 몇 년 동안 집값이 급등한 오클랜드에서도 이와 비슷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비싼 주택 있지만 근근이 먹고 사는 사람들 증가  

 

오클랜드의 주택 문제와 관련해서 그 동안 생애 처음으로 내집을 마련하려는 사람들의 어려움에 대해 주로 알려져 왔다.

 

어렵게 집을 마련한 사람들이 내집을 갖게 된 후에도 계속해서 힘든 생활을 해야 하는 상황에 대해서는 커다란 관심을 받지 못했다.

 

그러나 이제 평균 집값 100만달러에 육박하는 오클랜드에서 집을 장만하려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대출을 받아야 하고 이자 부담이 점차 커지고 있다.

 

이처럼 한국의 하우스 푸어와 비슷한 개념의 새로운 부류를 학계에서는 부유하지만 근근이 먹고 사는 사람들(WHTM, Wealthy hand-to-mouthers)로 표현하고 있다. 

 

이들은 겉으로 보기에 남부럽지 않은 고급스런 집에서 살고 있지만 대출이자를 제하고 남는 가처분소득은 최저임금 생활자들과 별반 다르지 않다.

 

이들의 가구소득은 10만달러대로 높은 편이지만 은행이자를 갚고 나면 계좌에 남는 게 별로 없다.

100만달러가 넘는 거액이 주택에 묶여 있고 현금 및 예금 등 유동자산이 많지 않은 것도 이들 새로운 부류의 특징이다. 

 

이들은 반듯한 직장을 갖고 있고 돈이 많아 보이지만 경기후퇴나 이자율 변동, 실직 등 예상치 못한 삶의 변화에 매우 취약하다.

 

금융자문회사 인에이블 미(Enable Me)를 설립한 한나 맥퀸(Hannah McQueen) 사장 또한 몇 년 전만해도 WHTM의 처지에 몰렸었다고 한다.

 

맥퀸 사장은 “남편과 나는 좋은 직업을 가지고 있었지만 과다한 모기지와 쇼핑으로 남는 돈이 거의 없었다”며 “비슷한 처지에 있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 금융자문회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대부분의 고객들은 삶이 지출의 연속이고 절반 정도는 엄두도 못 낼 정도의 모기지에 고전하고 있다”며 “사람들은 돈을 많이 벌면 나아질 것으로 생각하지만 돈을 많이 벌수록 많이 쓰게 된다”고 말했다.

 

오클랜더 5명중 1명은 ‘하우스 푸어’

 

미국, 영국, 호주, 캐나다,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의 가계를 조사한 연구에 따르면 6명중 1명은 WHTM에 해당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오클랜드에 집을 소유하고 있는 많은 사람들도 이러한 부류에 속한다.

 

오클랜드 대학의 라이언 그리나웨이-맥그레비(Ryan Greenaway-McGrevy) 박사에 따르면 오클랜드 주택시장은 앞에 열거한 조사국가들, 특히 호주와 비슷한 패턴을 보여 왔다.

 

호주 주택시장에서 발생한 변화는 뒤따라 뉴질랜드에서도 일어났다는 것이다.

 

그리나웨이-맥그레비 박사는 “오클랜드의 WHTM은 저소득의 젊은 사람들이 아니라 30대 후반부터 50대의 고소득자들이다”며 “이들은 많은 봉급을 받지만 20%는 대출이자를 갚고 나면 식품비, 공과금 등 기본 생활비 정도 밖에 남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뉴질랜드 통계청에 따르면 오클랜더의 약 20%는 소득의 60%를 모기지 상환에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모기지 이자 및 원금 상환을 위한 지출이 소득의 40%를 넘을 경우 주택구입능력 측정의 가장 높은 구간에 해당된다.

 

따라서 오클랜더 5명중 1명은 WHTM이라고 볼 수 있다.

 

사상 최저의 모기지 금리와 지속적인 집값 상승에 자극받은 부유한 사람들이 예상외로 많은 돈을 지불해야 하는 오클랜드 고급 주택을 구입하며 부유한 빈곤층으로 전락하고 있는 실정이다.

 

남에게 뒤지지 않으려고 애쓰는 이들 고소득자들에게 은행들은 기꺼이 거액의 모기지를 제공하고 있다.

 

WHTM 매도 릴레이땐 ‘악몽’ 

 

부유한 빈곤층인 WHTM은 글로벌 금융위기 같은 국제경제 동요에 쉽게 영향을 받을 수 있어 거시경제의 잠재적 문제로 등장하고 있다.

 

그리나웨이-맥그레비 박사는 “거시경제의 관점에서 WHTM은 경기하락을 전면적인 경기후퇴 국면으로 악화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유동자산이 적기 때문에 소득이 줄게 되면 지출을 삭감하게 되고, 이는 전체 경제의 상품 및 서비스 수요 감소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그는 또 “가장 크게 우려되는 부분은 그들의 소득이 부동산을 처분할 수 밖에 없게 될 수준까지 줄게 되는 것”이라며 “이런 일이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할 경우 집값은 급락하고, 이들은 집을 처분한 이후에도 빚이 남아 계속해서 소비를 줄이게 될 것이다”고 경고했다.

 

WHTM이 부채를 정리하기 위해 집을 처분하는 상황이 오면 부동산 시장에 대단히 큰 충격이 될 수 밖에 없다.

 

샤무빌 이큅(Shamubeel Eaqub) 이코노미스트도 시장이 변동할 경우 경제 전체에 미칠 영향에 대해 우려했다.

 

그는 “경제가 하락하고 모기지가 많은 사람들이 수입원 하나를 잃게 되면 긴축 모드에 들어갈 것”이라며 “이에 따라 돈이 흐르지 않고 전체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 이라고 말했다.

 

이큅은 또 부동산에 대한 지나친 투자가 뉴질랜드 사회에 잠재된 기업가 정신을 해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뉴질랜드는 소기업을 기초로 하고 있고 자금은 전통적으로 집을 담보로 해서 조달해 왔다”며 “그러나 오클랜드에서는 이미 부채 수준이 크게 높기 때문에 사람들이 그러한 기회를 가질 수 없게 됐다”고 덧붙였다.

 

오클랜드 지역 3분의 1이 평균 집값 100만달러 돌파

 

오클랜드의 새로운 부류인 WHTM은 수입에 비해 너무 많이 상승한 집값 때문에 생겨났다.

 

부동산 정보회사 코어로직(CoreLogic)에 따르면 오클랜드 157개 지역 가운데 37.6%인 59개 지역의 평균 집값이 100만달러를 넘어섰다.

 

미국 CNBC방송은 지난 13일(현지시간) 국제평가사인 피치 보고서를 인용해 올해 들어 뉴질랜드와 미국 등 일부 국가들의 주택가격이 모기지 비율이 낮고 정부의 고용 지원 정책 등에 힘입어 계속 오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피치 보고서는 뉴질랜드와 호주는 저금리 정책의 영향으로 주택 가격들이 오르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구매자 소득 대비 주택 가격 비율을 근거로 뉴질랜드에서 부동산 자산을 사는 것이 가장 비싸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오클랜드 집값이 앞으로도 계속 오를 것으로 생각하고 모기지를 많이 얻어 주택에 투자하는 행위는 위험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이다.

 

스퀴럴 모기지(Squirrel Mortgages)의 존 볼턴(John Bolton) 사장은 “오클랜드 주택 시장은 위험한 수준에 도달했다”며 “주택 공급 부족과 사상 최저의 금리, 이민 붐, 우호적인 조세 제도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지만 하나라도 불확실해지면 상황은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볼턴 사장은 이어 “많은 고객들이 사상 최저의 금리에 의존하고 있다”며 “그러나 금리가 필연적으로 오르기 시작하면 곤란한 상황을 맞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집값은 결코 떨어지지 않는다는 속설은 잘못된 믿음이라고 주장했다.

 

오클랜드 이외 모든 주택 시장에서 실증적으로 집값은 떨어지기도 했으며 최근 크라이스트처치에서 과잉 건축으로 인한 집값 둔화도 명확한 교훈을 주고 있다는 설명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입큰카와이
안녕하세요.

 플러스 광고

AMS AUTOMOTIVE LTD
전자 제어, 컴퓨터스캔, 사고수리(판넬페인트, 보험수리), 타이어, WOF , 일반정비  T. 09 825 0007
Total Cleaning & Total Paint
cleaning, painting, 카펫크리닝, 페인팅, 물 청소, 토탈 크리닝 T. 0800157111
MIK - 화장품 전문 쇼핑몰
mik,buymik,화장품,한국,라네즈,설화수,헤라,이니스프리,마몽드,잇츠스킨,후,마스크팩,믹,바이믹 T. 097777110

뉴질랜드의 트럼프 같은 이들

댓글 0 | 조회 6,352 | 2016.04.14
미국 공화당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가 지난해 7월 경선 후보로 나서면서 거친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미국의 대표들… 더보기

아무도 말해 주지 않은 NZ에 대한 15가지 사실들

댓글 1 | 조회 10,476 | 2016.04.13
최근 국내의 한 일간신문에 뉴질랜드에서 2년간 거주했다는 스코틀랜드 출신의 한 여성이 자신이 그동안 겪었던 뉴질랜드 생활의 이모저모를 올려 화제가 됐다.‘15 things no o… 더보기

뉴질랜드 대학 졸업장의 가치는?

댓글 0 | 조회 12,029 | 2016.03.24
오는 2019년까지 뉴질랜드 대학생 수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유인즉 굳이 대학을 가지 않고도 취업할 수 있는 고용 기회가 많다는 것이다. 학생융자를 잔뜩 안고 대학을 … 더보기

총기관리, 이대로 두어도 좋을까?

댓글 0 | 조회 7,143 | 2016.03.23
최근 국내 곳곳에서 각종 총기 사고가 끊임없이 이어지면서 총기관리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다시 떠오르고 있다. 총기 소지가 비교적 자유로운 뉴질랜드에서 최근에 벌어졌던 몇몇 사건을 … 더보기

휴대폰은 알고 있다. 당신이 휴가 갔던 곳을

댓글 0 | 조회 6,568 | 2016.03.10
매년 그렇듯 지난 연말연시 동안에도 수많은 뉴질랜드인들이 가족이나 친구들과 함께 집을 떠나 국내외 여러 휴양지들을 찾아 각양 각색의 방법으로 휴가들을 즐기고 돌아왔다.그런데 최근 … 더보기

‘균형’ 있는 세무조사 이뤄져야

댓글 0 | 조회 5,758 | 2016.03.09
세무당국이 올해 들어 세금 추적의 고삐를 더욱 세게 죄고 있다. 현금거래 조사를 확대해 나가고 있으며 처음으로 학생융자 체납자를 체포하기도 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개인에 대한 조… 더보기

가자 뉴질랜드로

댓글 1 | 조회 10,811 | 2016.02.25
이민과 유학, 관광 등을 목적으로 뉴질랜드를 찾는 사람들이 몰려들고 있다. 지난해 순 이민자 수는 6만4,930명으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고 관광객은 300만명을 돌파했으며 2만7,… 더보기

키위 손님은 사절?

댓글 1 | 조회 8,746 | 2016.02.24
최근 남섬 북부에 위치한 도시인 블레넘(Blenheim)에서 영업 중인 백패커스를 포함한 저렴한 비용의 숙소들이 내국인(Kiwi)들의 숙박을 아예 사절하고 나섰다.빈방이 하나도 없… 더보기

사상 최저 금리 시대 오나

댓글 0 | 조회 8,049 | 2016.02.11
​2014년 기준금리를 네 차례에 걸쳐 0.25%포인트씩 인상했던 중앙은행은 지난해 네 차례에 걸쳐 같은 포인트씩 인하하여 2.5% 제자리로 돌려놨다. 2.5%의 기준금리는 중앙은… 더보기

지구촌 주민들을 떨게 만드는 모기들

댓글 0 | 조회 5,334 | 2016.02.10
새해 벽두부터 2014년에 서부 아프리카에서 시작됐던 에볼라(Evola) 바이러스 악몽을 떠올리게 하는 새로운 바이러스가 등장해 지구촌 주민들을 걱정스럽게 만드는 가운데 특히 임신… 더보기
Now

현재 뉴질랜드에도 ‘하우스푸어’

댓글 1 | 조회 10,674 | 2016.01.28
한국에서는 몇 년 전 집을 보유하고 있지만 무리한 대출로 인한 이자 부담 때문에 빈곤하게 사는 사람들을 가리키는 ‘하우스 푸어(house poor)’라는 신조어가 자주 언론에 오르… 더보기

스피드 카메라 매출액이 100만불?

댓글 0 | 조회 5,858 | 2016.01.27
작년에 전국에 설치된 경찰의 과속 단속용 카메라, 일명 스피드 카메라 중에서 가장 많은 운전자들을 적발해 낸 곳은 어디일까?경찰에 의해 확인된 정답은 웰링톤 북쪽에 자리잡은 도시인… 더보기

사하라 사막처럼 목마른 노스 캔터베리

댓글 0 | 조회 5,365 | 2016.01.14
지구촌 곳곳이 17년 만에 다시 도래한 ‘슈퍼 엘니뇨(El Nino)’ 현상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작년 크리스마스 이브에 미국 뉴욕은 144년 만의 최고기온인 21℃를 기록, 시… 더보기

새해 이민자들의 꿈

댓글 0 | 조회 6,735 | 2016.01.13
2016년 병신년의 해가 솟았다. 새해가 되면 누구나 한번쯤 소망을 품게 된다. 남태평양의 외진 섬 뉴질랜드에서 제2의 삶을 일구고 있는 이민자들에도 꿈은 있다. 다른 나라에서 오… 더보기

코리아포스트 선정 2015 NZ 10대 뉴스

댓글 0 | 조회 4,056 | 2015.12.23
■ 시중 은행들의 전례없는 대출 경쟁 연초부터 시중 은행들이 대출 고객들에 현금 또는 사은품을 제공하는 등 치열한 대출 경쟁을 벌였다. Kiwibank는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내리… 더보기

개의 공격으로부터 자신을 지키려면?

댓글 0 | 조회 5,421 | 2015.12.23
지난 12월 1일(화) 아침 6시 30분 무렵에 더니든의 한 주택가에서 신문을 배달하던 50대 여성이 3마리의 개들로부터 공격을 당해 큰 부상을 입는 사고가 났다. 여성을 공격한 … 더보기

꾸물거리는 오클랜드 주택 개발

댓글 0 | 조회 6,039 | 2015.12.10
오클랜드의 주택문제가 심각해지면서 정부와 오클랜드 카운슬은 지난 2013년 오클랜드 주택협정을 체결하고 그해 10월부터 ‘특별주택구역(Special Housing Areas)’를 … 더보기

해수면 상승, 남의 일 아닌 NZ

댓글 0 | 조회 6,186 | 2015.12.09
지난 11월 28일(토)에 오클랜드와 웰링톤, 크라이스트처치를 비롯한 뉴질랜드의 주요 도시들에서는 많게는 수만 명, 적게는 수백 명씩의 남녀노소 군중들이 모인 가운데 지구 기후변화… 더보기

인종차별의 저류를 경계하며

댓글 1 | 조회 4,535 | 2015.11.26
지난 3일 국회에서 나온 인종차별적 발언이 무엇보다 우려되는 점은 한 국회의원의 의견을 넘어 많은 뉴질랜드인들이 이에 공감하고 있지 않는가 하는 것이다. 정치권과 언론 등에서 뉴질… 더보기

기나긴 싸움의 승자는 ‘H’

댓글 0 | 조회 2,762 | 2015.11.25
북섬 서해안에 자리 잡은 ‘왕가누이(Wanganui)’가 150년 만에 자기 이름을 되찾게 됐다. 도시 이름이 완전히 바뀌는 것이 아니라 단지 ‘h’라는 글자 하나만 추가되는데, … 더보기

형제(?)의 나라, 호주에서 짖밟히는 키위 인권

댓글 0 | 조회 6,628 | 2015.11.12
뉴질랜드와 호주의 정상들이 만나면 양국간의 특별한 관계를 언급하며 가족 또는 형제라는 표현을 자주 사용한다. 신임 말콤 턴불(Malcolm Turnbull) 호주 총리가 지난달 첫… 더보기

위급한 어린이 환자를 살려라!

댓글 0 | 조회 2,516 | 2015.11.11
태어나자마자 목숨이 경각에 달렸던 한 신생아를 살려낸 기적 같은 이야기가 최근 국내 언론에 소개됐다. 이 아기를 구하는 데는 당연히 전문 의료진들의 신속했던 대응이 가장 중요한 역… 더보기

특별 세일이 ‘특별’ 하지 않은 이유

댓글 0 | 조회 5,676 | 2015.10.29
뉴질랜드는 세일 천국이다. 연초 ‘January 세일’부터 시작되는 세일은 연말 세일에 이르기까지 다른 제목으로 거의 연중 진행된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정가로 물건을 구입하면 왠… 더보기

인명구조와 준법, 무엇이 우선일까?

댓글 0 | 조회 3,127 | 2015.10.28
지난 10월 16일(금) 카이코우라 지방법원에서는 한 헬리콥터 조종사의 항공법 위반 혐의에 대한 재판이 진행됐다. 이날 재판정 안팎에는 그를 지지하는 많은 사람들이 모여들었을 뿐만… 더보기

2038년, 아시안이 마오리 인구 앞선다

댓글 1 | 조회 4,659 | 2015.10.15
뉴질랜드에서 ‘인종적 다양성(ethnic diversity)’이 계속 확대되는 가운데 오는 2038년에는 아시안 인구수가 마오리를 앞설 것을 예상한 통계국(Statistics NZ…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