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의 나라, 호주에서 짖밟히는 키위 인권

JJW 0 6,760 2015.11.12 17:18
focus.jpg

뉴질랜드와 호주의 정상들이 만나면 양국간의 특별한 관계를 언급하며 가족 또는 형제라는 표현을 자주 사용한다. 신임 말콤 턴불(Malcolm Turnbull) 호주 총리가 지난달 첫 외교 순방 국가로 뉴질랜드를 찾은 일도 이러한 양국간의 특별한 관계를 고려한 방문이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겉으로 보이는 것과 달리 양국간의 물밑 관계는 매우 껄끄러워지고 있다.

호주 거주 뉴질랜드 국적 범법자 강제 추방

최근 양국간에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는 발단은 호주가 이민법을 강화하면서 호주에 거주하는 뉴질랜드 국적 범죄자들을 강제로 추방하고 있기 때문이다.

호주는 지난해 11월 각종 범죄로 12개월 이상의 징역형을 선고받거나 아동 성범죄를 저지른 비시민권자는 비자를 취소하고 추방할 수 있도록 이민법을 개정했다.

이에 따라 100여명의 뉴질랜드 국적자들이 이미 뉴질랜드로 추방됐고 200여명은 고립된 크리스마스섬에 있는 강제수용소를 포함해 7개의 강제수용소에 억류된 채 추방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개정된 이민법은 소급 적용되며 누적된 형량을 적용하기 때문에 개정법 통과 이후 호주 이민부 관료들이 키위들의 과거 범죄 경력을 샅샅이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존 키(John Key) 총리는 이에 영향을 받는 뉴질랜드인이 약 1,000명일 것이라고 언급했지만 호주변호사연맹의 그레그 반스(Greg Barns) 회장은 지난 10년간 호주의 교도소에 수감된 뉴질랜드인들이 5,000명에 이르고, 그들 상당수가 추방당할 수 있다고 밝혔다.

추방된 키위들 대부분 뉴질랜드 무연고

문제는 이들 추방자들의 대부분은 국적만 뉴질랜드이고 평생을 호주에서 살았기 때문에 뉴질랜드에는 아무 연고가 없다는 점이다.

그들에게 뉴질랜드는 태어난 곳이기는 하지만 생활기반이 없는 낯선 타국이나 마찬가지이다.

지난 9월 호주의 한 교도소에 격리 수감되어 추방을 기다리던 주니어 토가투키(Junior Togatuki)가 자살을 선택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16세 때 무장강도 혐의로 7년형을 선고받아 수감된 토가투키는 4세 때 호주로 이주한 이후 뉴질랜드를 한번도 찾은 적이 없어 국적만 뉴질랜드일뿐 성장배경과 가족을 비롯한 삶의 모든 근거가 호주에 있었다.

그는 죽기 한 달 전에 형기가 끝났으나 비자가 취소되면서 수감시설에 격리된 상태였다.

추방을 걱정한 그는 뉴질랜드로 추방되면 삶의 희망을 잃게 된다면서 호주에 남아 있을 수 있도록 선처해 달라는 탄원서를 호주 이민부 장관에 보내기도 했다.

아동학대 혐의로 현재 시드니 빌라우드(Villawood) 강제수용소에서 추방을 기다리고 있는 베티 콜트(Betty Colt, 가명)의 사례도 논란이 되고 있다.

강제 추방에 대해 소송을 제기하여 판결을 기다리고 있는 콜트는 1970년대 부모를 따라 호주에 건너가서 지금까지 호주에서 살았다.

이와 관련, 키 총리는 “콜트는 뉴질랜드에서 태어났지만 호주에서 대부분의 인생을 살았기 때문에 호주 체제의 산물이다”며 “따라서 그녀는 호주에 남아야 한다”고 말했다.

키 총리는 이어 “뉴질랜드도 심각한 범죄자를 추방하지만 얼마가 지난 후에 기본적으로 뉴질랜더라고 얘기한다”며 “법을 준수하고 순종하는 사람들과 함께 그렇지 않은 사람들도 어느 정도 수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동당의 앤드류 리틀(Andrew Little) 대표는 콜트가 추방된다면 호주의 강화된 이민법으로 인해 뉴질랜드가 맞닥뜨린 전형적인 문제의 사례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리틀 대표는 “국민당 정부가 호주의 이민법 개정에 대해 알고 있었으면서도 지금까지 한 것이 없다”며 정부를 비난했다.

뉴질랜드 정부는 지난 9월 호주와 정보공유협정을 체결하여 추방자의 정보를 추방되기 6개월 전에 받아 볼 수 있게 되었다.

또한 교정부는 호주에서 추방된 뉴질랜드인들이 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10만달러의 일시자금을 배정, 지난 3개월 동안 32명의 추방자들에 사용했다고 밝혔다.

그 가운데는 지난 9월 호주에서 추방된 56세의 전신마비 남성도 포함돼 있다.

36년간 호주에서 살아온 이 남성은 수중에 단돈 200달러만 가진 채 오클랜드 공항에 버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뉴질랜드 외교정책 ‘유약’ 비판

국민당과 연정을 이루고 있는 정당들에서도 이번 사태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액트(Act)당의 데이비드 세이모어(David Seymour) 대표는 “안작(Anzac) 동료 국가의 분별없는 처사에 크게 놀랐다”고 털어 놓았다.

미래통합당 대표이자 내무부 장관인 피터 던(Peter Dunne)도 뉴질랜드의 대응이 굴종적이고 부적절했다고 평가했다.

던 대표는 “최근 몇 년 동안 뉴질랜드의 외교정책이 유약해졌고 무역에만 초점을 맞추다보니 도덕적인 부분이 해이해졌다. 간단히 말해 뉴질랜드는 문제를 일으키지 않기 위해 너무 저자세를 갖게 됐다”고 쓴소리를 내뱉었다.
 
그는 이어 “조용한 말로 머리만 끄덕이는 것이 외교정잭을 수행하는 최선이 아니다”며“이제 종속적인 외교정책을 버려야 할 때”라고 꼬집었다.

마오리당의 마라마 폭스(Marama Fox) 공동대표는 “안작 정신은 어디로 갔냐”면서 “양국은 매년 안작데이를 기념하지만 호주에 사는 뉴질랜더는 2류 시민으로 대접받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고 지적했다.

폭스 공동대표는 키위가 호주에서 받는 처우처럼 뉴질랜드에 거주하는 호주인에 적용하는 법률을 도입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호주내 키위들의 처우 개선 가능성 희박

범법자를 구금하고 뉴질랜드로 추방하는 것보다 더욱 나쁜 호주의 처우는 호주에서 자란 키위들이 호주 시민권을 취득하기 위한 확실한 길이 없다는 점이다.

아이러니컬하게도 양국간의 특별한 관계가 많은 뉴질랜더의 호주 시민권 취득 경로를 막고 있는 실정이다.

과거 뉴질랜드인들은 호주에서도 실업수당과 장애수당 등 사회복지 혜택을 누릴 수 있었기 때문에 굳이 호주 시민권을 취득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다.

그러나 2001년 2월 호주가 사회보장 법률을 개정하면서 호주에 입국하는 모든 뉴질랜드 시민권자는 영주권자가 아닌 ‘비보호’ 특별범주 비자상의 임시 거주자로 분류되어 여러 가지 제약을 받아 시민권 취득이 어려워졌다.

이를 기점으로 호주에 있는 뉴질랜드인들은 기존에 호주 시민권을 가지고 있는 부류와 기한없이 살고, 일하며, 세금을 내지만 복지 혜택을 받을 수 없는 비보호 비자 소유자로 갈렸다.

여기에다 지난해 11월 이민법이 개정되면서 이런 구분이 더욱 넓어지게 된 것이다.

키 총리는 “호주의 정책은 뉴질랜드에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다”며 “약 1,000명의 뉴질랜더가 결국 추방될 가능성이 있지만 양국간의 관계에 부담이 되지 않을 것” 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접근은 이전 헬렌 클라크(Helen Clark) 정부 시절에도 취해 왔으나 호주내 뉴질랜더의 인권 개선에 도움을 주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뉴질랜드를 방문하여 지난달 키 총리와 회담을 가진 턴불 총리는 뉴질랜더의 추방 기준 완화에 대한 요청을 거부했다.

호주 당국이 앞으로 뉴질랜드의 요청을 수용해 법을 개정할 개연성은 현재로선 희박해 보인다.

범죄자들을 추방할 수는 있지만 호주가 하는 것처럼 집단으로 이뤄져서는 안된다는 것이 뉴질랜드 언론의 대체적인 논조이다.

추방은 공공정책이나 공공안전에 근거해야 하고 케이스에 따라 결정해야 하지 범죄 경력만으로 자동적으로 집행되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특히 지난 1983년 양국간에 체결된 자유무역협정(CER)에 따라 물자 및 인적 교류가 자유로워야 할 두 나라 사이에선 더욱 안된다는 이유다.

지난 1일 럭비 월드컵 결승에서 호주를 상대로 뉴질랜드 올 블랙스 대표팀이 전해온 승전보가 답답한 뉴질랜드인들의 마음에 그나마 위안을 주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코리아포스트 / The Korea Post
교민잡지, 생활정보, 코리아포스트, 코리아타임즈 T. 09 3793435

오클랜드는 공사중

댓글 0 | 조회 6,543 | 2016.07.14
요즘 오클랜드 어디를 가든지 건물을 새로 짓거나 도로 공사를 하는 모습을 흔히 목격한다. 정부와 오클랜드카운슬이 체결한 오클랜드 주택협정의 기한이 임박하면서 주택공급 증가를 위한 … 더보기

돈 빌려서라도 내 차 바꾼다

댓글 0 | 조회 7,246 | 2016.07.13
뉴질랜드인들 중 1/3 가량은, 자신이 몰고 다니는 차량의 종류에 따라 다른 사람들로부터 평가를 당하고 있다고 느끼며, 돈을 빌려서라도 차를 바꾸는 사람도 덩달아 늘어난 것으로 나… 더보기

학교 등급 폐지될 듯

댓글 0 | 조회 7,675 | 2016.06.23
‘데실(Decile)’로 잘 알려진 학교 등급 제도가 폐지될 것으로 보인다. 학교 지원금 배정에 대한 전면적인 검토 작업을 벌이고 있는 교육부가 지난달 고문단을 구성함에 따라 그 … 더보기

범죄를 당할 위험성이 가장 높은 지역은?

댓글 0 | 조회 9,024 | 2016.06.22
▲ 크라이스트처치 경찰청의 상황실 모니터​최근 ‘정보공개법(Official Information Act)’에 따라 공개된 정부의 관련 자료에 따르면, 작년 한 해 동안 전국에 있는… 더보기

오클랜드 부동산보다 높은 수익의 투자

댓글 0 | 조회 10,915 | 2016.06.09
글로벌 금융위기로 경기가 바닥을 보이던 지난 2009년 3월 10만달러의 현금을 오클랜드 부동산과 주식에 각각 투자했다고 가정하면 7년이 지난 지금쯤 얼마나 만질 수 있을까? 물론… 더보기

겨울은 ‘불조심’의 계절

댓글 0 | 조회 4,975 | 2016.06.08
매일 뉴스를 접하다 보면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게 교통사고, 그리고 또 하나가 화재 소식이다. 특히 불기를 가까이 하는 겨울이면 화재 발생이 더 많아져 소방 당국도 불조심을 강조하… 더보기

‘학비대출금 난민’ 등장하나?

댓글 1 | 조회 7,447 | 2016.05.26
지난 1월 18일(월) 오클랜드 공항에서는 출국 수속을 밟던 쿡 아일랜즈(Cook Islands) 출신의 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체포된 남성의 이름은 나토코토루 푸나(… 더보기

이민자들의 팍팍한 삶

댓글 0 | 조회 9,792 | 2016.05.25
통계청에 따르면 3월말 기준 연간 순 이민자 수가 6만7,619명을 기록하며 20개월 연속 최고치를 갈아 치운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자 유입이 지속되면서 이민자들이 오클랜드 집값 … 더보기

주택 붐, 도대체 언제까지 계속될까?

댓글 3 | 조회 9,377 | 2016.05.12
정부 당국의 부동산 투기 대책이 시행된 지난해 10월 이후 한동안 잠잠하던 오클랜드 주택시장이 최근 들어 다시 들썩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몇 년 동안 집값이 급등한 상황… 더보기

살짝 스치기만 해도 아픈 ‘대상포진’

댓글 0 | 조회 8,947 | 2016.05.11
최근 뉴질랜드 신문에 ‘shingles’라는 단어가 자주 눈에 띈다. 이는 이른바 ‘대상포진(帶狀疱疹)’이라는 질병을 의미하는데, 대상포진은 특히 중년의 나이를 넘어선 많은 교민들… 더보기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도로

댓글 0 | 조회 8,815 | 2016.04.29
우리가 사는 이 지구 상에 있는 수 많은 길 중에서 가장 ‘위험한 길(road)’은 어디에 있을까?이 질문에 답을 원하는 독자들이라면 인터넷에서 www.dangerousroads.… 더보기

태평양의 스위스를 꿈꾸는 뉴질랜드?

댓글 0 | 조회 6,080 | 2016.04.28
몰타의 집권 노동당 부당수인 콘라드 미찌(Konrad Mizzi) 보건·에너지 장관과 멕시코 재벌 주안 아만도 히노조사(Juan Armando Hinojosa)는 국가와 언어, 문… 더보기

뉴질랜드의 트럼프 같은 이들

댓글 0 | 조회 6,434 | 2016.04.14
미국 공화당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가 지난해 7월 경선 후보로 나서면서 거친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미국의 대표들… 더보기

아무도 말해 주지 않은 NZ에 대한 15가지 사실들

댓글 1 | 조회 10,606 | 2016.04.13
최근 국내의 한 일간신문에 뉴질랜드에서 2년간 거주했다는 스코틀랜드 출신의 한 여성이 자신이 그동안 겪었던 뉴질랜드 생활의 이모저모를 올려 화제가 됐다.‘15 things no o… 더보기

뉴질랜드 대학 졸업장의 가치는?

댓글 0 | 조회 12,156 | 2016.03.24
오는 2019년까지 뉴질랜드 대학생 수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유인즉 굳이 대학을 가지 않고도 취업할 수 있는 고용 기회가 많다는 것이다. 학생융자를 잔뜩 안고 대학을 … 더보기

총기관리, 이대로 두어도 좋을까?

댓글 0 | 조회 7,282 | 2016.03.23
최근 국내 곳곳에서 각종 총기 사고가 끊임없이 이어지면서 총기관리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다시 떠오르고 있다. 총기 소지가 비교적 자유로운 뉴질랜드에서 최근에 벌어졌던 몇몇 사건을 … 더보기

휴대폰은 알고 있다. 당신이 휴가 갔던 곳을

댓글 0 | 조회 6,637 | 2016.03.10
매년 그렇듯 지난 연말연시 동안에도 수많은 뉴질랜드인들이 가족이나 친구들과 함께 집을 떠나 국내외 여러 휴양지들을 찾아 각양 각색의 방법으로 휴가들을 즐기고 돌아왔다.그런데 최근 … 더보기

‘균형’ 있는 세무조사 이뤄져야

댓글 0 | 조회 5,846 | 2016.03.09
세무당국이 올해 들어 세금 추적의 고삐를 더욱 세게 죄고 있다. 현금거래 조사를 확대해 나가고 있으며 처음으로 학생융자 체납자를 체포하기도 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개인에 대한 조… 더보기

가자 뉴질랜드로

댓글 1 | 조회 10,890 | 2016.02.25
이민과 유학, 관광 등을 목적으로 뉴질랜드를 찾는 사람들이 몰려들고 있다. 지난해 순 이민자 수는 6만4,930명으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고 관광객은 300만명을 돌파했으며 2만7,… 더보기

키위 손님은 사절?

댓글 1 | 조회 8,846 | 2016.02.24
최근 남섬 북부에 위치한 도시인 블레넘(Blenheim)에서 영업 중인 백패커스를 포함한 저렴한 비용의 숙소들이 내국인(Kiwi)들의 숙박을 아예 사절하고 나섰다.빈방이 하나도 없… 더보기

사상 최저 금리 시대 오나

댓글 0 | 조회 8,119 | 2016.02.11
​2014년 기준금리를 네 차례에 걸쳐 0.25%포인트씩 인상했던 중앙은행은 지난해 네 차례에 걸쳐 같은 포인트씩 인하하여 2.5% 제자리로 돌려놨다. 2.5%의 기준금리는 중앙은… 더보기

지구촌 주민들을 떨게 만드는 모기들

댓글 0 | 조회 5,424 | 2016.02.10
새해 벽두부터 2014년에 서부 아프리카에서 시작됐던 에볼라(Evola) 바이러스 악몽을 떠올리게 하는 새로운 바이러스가 등장해 지구촌 주민들을 걱정스럽게 만드는 가운데 특히 임신… 더보기

뉴질랜드에도 ‘하우스푸어’

댓글 1 | 조회 10,749 | 2016.01.28
한국에서는 몇 년 전 집을 보유하고 있지만 무리한 대출로 인한 이자 부담 때문에 빈곤하게 사는 사람들을 가리키는 ‘하우스 푸어(house poor)’라는 신조어가 자주 언론에 오르… 더보기

스피드 카메라 매출액이 100만불?

댓글 0 | 조회 5,942 | 2016.01.27
작년에 전국에 설치된 경찰의 과속 단속용 카메라, 일명 스피드 카메라 중에서 가장 많은 운전자들을 적발해 낸 곳은 어디일까?경찰에 의해 확인된 정답은 웰링톤 북쪽에 자리잡은 도시인… 더보기

사하라 사막처럼 목마른 노스 캔터베리

댓글 0 | 조회 5,459 | 2016.01.14
지구촌 곳곳이 17년 만에 다시 도래한 ‘슈퍼 엘니뇨(El Nino)’ 현상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작년 크리스마스 이브에 미국 뉴욕은 144년 만의 최고기온인 21℃를 기록, 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