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4: 절정으로 치닫는 2013지방선거 - 오클랜드

하병갑 0 1,789 2013.10.08 12:16
[선거쟁점] 
 
도시계획안 찬반, 재산세 인상 찬반, 주택/교통/환경문제 해결방안 
공식 지방선거 투표마감일을 4일(10월8일자 코리아 포스트 발행일 기준) 앞두고, 2013 ‘수퍼 시티’ 오클랜드의 선거열기가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
 
이번 오클랜드 지방선거는, 오클랜드 광역시장을 선출하고, 13개 구(Wards)에서 20명의 시의원(councillors)과 21명의 구의원을 뽑는 선거다. 

당선자들은 지역 주민들의 생활편의와 직결된 서비스, 즉, 상 하수도, 쓰레기, 가로등, 도서관, 수영장, 도로 유지보수등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도시계획안의 진로를 수정할 수 있는 권력을 갖게 돼, 뉴질랜드 풀뿌리 민주주의 근간이 되는 지역사회의 선량들을 선출한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 선거다.
 
이번 오클랜드 지방선거의 백미는 단연, 145만명 인구에 연간 예산규모 80억달러를 주무르는 뉴질랜드 제1의 도시, ‘수퍼 시티’ 오클랜드를 향후 3년간 이끌어 나갈 시장직. 
 
관전 포인트는 렌 브라운 현 시장과 14명의 여러 경쟁후보들. 우익성향의 브라운 시장 대항마로 나선 여러 후보중 같은 우익 라이벌인 이탈리안 미국 이민자 출신의 정치 신인 존 팰리노 후보는, 브라운 시장이 오클랜드를 빚더미위에 앉혀 장차 재정파탄으로 이끌어 가고 있다고 비난의 포문을 열었다.
당초, 39억달러였던 오클랜드시의 부채규모가 브라운 시장의 3년 임기가 끝나면 67억달러까지 불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 
 
이 돈은 뉴질랜드의 일반 서민이 평생에 한 두번 모기지 융자로 빌리는 평균 액수 20만달러의 12.5배인  2백50만달러를 매일 빌리는 것과 같은 큰 금액이다.

1년 이자만도 3억4700만달러(연리 5-6%기준)에 달하는데, 그것도 브라운 시장의 주요 공약사업인 28억6천만달러가 소요되는 오클랜드 경전철 사업예산은 제외한 수치라는 것.

오클랜드시, 노스쇼어, 호윅 지역의 높은 재산세 인상도 비난거리다. 취임 초 3.9%였던 재산세는 다음 해 3.4%, 그리고 2.9%로 낮아졌지만, 여전히 물가상승율보다 높은 인상율로 납세자의 가계에 주름을 늘렸고, 2012년부터 시행된 오클랜드 광역시 전체의 재산세 단일세율 시행으로 인해  시민들 부담에 대한 지역별 편차도 크게 벌어졌다.
 
지난 3년간 알버트-마운트 이든 지역의 재산세는 무려 19.7% 인상됐고, 그 뒤를 이어 오라케이 18.3%, 호윅은 15.7%가 인상된 반면, 헨더슨-매시 지역은 오히려 2.8%가 인하된 바 있다.       

또, 이번 회계연도에 오클랜드 지방 공무원 급여가 늘어난 점도 납세자들에게 나쁜 소식이다. 오클랜드 광역시 통합안에 따르면, 이전의 8개 시청에서 근무하던9,430명의 오클랜드 지방 공무원들의 숫자를 2012년까지 8,207명으로 줄이고 급여총액도 5억1300만달러로 축소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공무원 숫자는 풀타임은 8,074명으로 감소됐지만, 풀타임에 준하는 장시간을 근무하는 파트타임 1,490명과 일반 파트타임까지 합치면 1만616명으로 오히려 늘어났고, 따라서 급여총액도 계획과는 달리 오히려 6억5500만달러로 증가했다. 그 부담은 고스란히  납세자의 몫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연봉 10만달러이상을 받는 오클랜드시 공무원은 1,500여명(20%)에 달하고, 이 중 113명은 20만달러이상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국(Watercare) 사장은 연봉 70-80만 달러를 받고 있는 반면, 차기 시장은 선거일 직후부터 25만1천달러의 연봉을 받게된다. 
 
이에 대해, 렌 브라운 시장은 이미 시민들의 동의를 받아 오클랜드시의 향후 20년간 인구증가와 경제발전에 걸맞는 비젼을 채택, 프로그램에 따라 사회기반시설에 투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오클랜드시의 자기자본 대비 부채비율(debt-to-equity)을 12-13% 유지하면서 ‘스탠다드 앤 푸어사’로 부터 높은 신용등급(AA)을 받고 있는 점을 그 근거로 들면서, 당선 유력후보에 대한 흠집내기 시도에 불과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오클랜드 동남부: 보타니, 파쿠랑아, 호윅
연평균(median) 소득이 $73,000로 부유하고, 인구수에서도 해밀턴시와 맞먹는 호윅 지역구는 여러 소수민족들로 구성돼 다양한 문화가 섞여있는 지역이다. 
 
이 지역은 현역 시의원인 Dick Quax후보와 Sharon Stewart후보의 지역기반이 탄탄한 지역으로 이번에 이들은 3선에 도전하고 있다.  

공인회계사인 윌리엄 후보와 경찰간부였던 화이트 후보를 포함해서 총 25명의 후보자들이 이 지역 3개 지역구인 보타니, 파쿠랑아, 호윅에 할당된 9개의 구의원 자리를 놓고 경합중이다. 
 
노동당에 호의적인 무소속의 Choudary후보와 보수당 소속의 폴 영 후보 모두 이민자 출신으로, 지역 주민의 절반 이상이 해외로 부터 온 이민자 출신이라는 점을 내세우면서, 구 의회에서의 다양성의 필요성을 부각시키는데 주력하고 있다. 특히, 폴 영 후보는 지난 3년간 재산세가 너무 올랐다며, 재산세 인하를 공약으로 내건 점이 특이하다.       

Quax후보는 재산세 인상에 반대하고, 고층건물과 밀집개발이 골자인 오클랜드 도시계획안 ‘Unitary Plan’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오클랜드 서부: 와이타크리 레인지, 헨더슨-매시 
인구 15만8천여명이 사는 오클랜드 북서부 와이타크리 구(Ward)는 와이타크리 레인지와 헨더슨-매시로 양분돼, 시의원 2명, 구의원 2명을 선출하게 된다.    
 
와이타크리 레인지 지역구는 남쪽의 Whatipu, Titirangi에서 북쪽으로 Waitakere, O’Neill Bay까지 속하고, 헨더슨-매시 지역구는 테 아타투, 웨스트 하버, 매시, 라누이, 헨더슨, 글렌 딘 지역을 포함한다. 이들 선거구는 환경보존과 지역 정체성을 어떻게 보존해 갈 것인가가 선거이슈로 부각되고 있다. 
 
지난 12년간 와이타크리 레인지 구의원으로 활동했던 샌드라 코니 의원이 사직함에 따라 새 인물의 등장이 기대되고 있다.  코니 전 의원의 지지를 받고 있는 오클랜드 시청 근무 동료 크리스틴 로즈 후보는, 이 지역이 직면하고 있는 현안으로 밤낮을 가리지 않고 정체되는 모터웨이에서 지역 간선도로 연결구간의 교통정체 해소와 지역사회 서비스 개선을 공약으로 내 걸었다.    

같은 지역의 마크 브릭켈 후보는 시민들의 재산권행사를 제한하는 오클랜드 도시계획 (Unitary Plan)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고, 뉴질랜드 지방선거에 다섯번 째 도전하는 홍콩 이민자출신의 중국인 피터 찬 후보는, 서부 오클랜드를 삶의 터전으로 선택한 소수민족을 대변하는 ‘목소리’가 되기를 원한다. 
 
9일(수) - 우편발송 마감, 12일(토) 정오 - 투표 마감시한
투표 마감시한은 10월12일(토) 정오까지이며, 우편발송 마감은 10월9일(수)이다. 
 
따라서, 만일 우편발송 마감시한을 넘기게 되면, 10월12일 정오까지 유권자의 자택에서 가장 가까운 지정 공공 도서관(4군데)이나, 시내 퀸스트리트 45번지 10층에 위치한 선거 사무소(Electoral Office), 또는 오클랜드시 시민 서비스 센터(8군데)를 직접 방문해 기표된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넣어야 한다(Box주소 참조).

투표결과 최다 득점자순으로 당선이 확정되며, 개표 결과는 투표당일 집계돼 언론을 통해 대강을 알 수 있으나, 공식 결과는 10월17일부터 23일사이에 발표된다.
 
 
“투표하지 않으면 내 권리는 없다! (No vote means no voice!)”
많은 유권자들의 무관심으로 10월3일 현재, 우편 투표율은 12.59퍼센트로, 지난 2010 지방선거 같은 기간의  20.4퍼센트에 비해 투표참가율이 저조한 성적을 보이고 있다.    
 
뉴질랜드 지방자치부(LGNZ) 설문조사에 따르면, 조사에 참가한 뉴질랜드인의 31퍼센트가 후보자를 잘 몰라서 기권하겠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그 다음 순위로  “투표용지 발송을 깜빡 잊어서’, “너무 바빠서”, “정치에 관심이 없어서”라는 반응을 보였다. 
 
1998년 이후로 지방선거 투표율은 꾸준히 감소해 오다가 마침내 투표율이 50%퍼센트 이하로 낮아졌고, 2007년에는 44%까지 ‘뚝’ 떨어졌다. 2010년 기존의 8개시가 합쳐져 탄생한 오클랜드 광역시에 대한 유권자의 관심으로 49퍼센트로 증가했다가 이번 선거는 46%를 예상하고 있다.     
 
투표는 민주시민의 신성한 의무며, 내 목소리(권리)를 주장할 수 있는 특권이다. “사랑의 반대는 증오가 아니라 무관심”이라는 말도 있듯이 정치적 무관심(apathy)은 풀뿌리 민주주의의 적이다.

날이면 날마다 찾아오는 흔한 기회가 아니라, 3년이 지나야만 다시 찾아오는 드문 기회라서 더욱 소중하다. 침묵을 지키다가 뉴질랜드 사회로 부터 무시당하고 난 후에야 때 늦은 후회를 하지말고, 정부가 멍석을 깔아줄때  이 기회를 적극 활용해야겠다.

1,200억달러의 자산을 가진, 연간 예산규모가 80억달러인 공룡 주식회사, 오클랜드시에 재산세와 각종 공과금을 납부하는 떳떳한 주주로서, 투표율과 각자가 지지하는 정치성향면에서 우리 교민들의 목소리를 한껏 높여야 할 때다. 
 
                                     <객원기자 하병갑>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홍길동투어
뉴질랜드 남북섬 투어 전문 여행사(8/12/23인승 다수 차량 보유)가족, 친지, 모임, 동호인, 신혼여행 및 어학연수팀 등 투어뉴질랜드 여행, 현지 여행사, 홍길동, 남섬, 북섬, 반지의 제왕, 호빗, T. (09)625-6789
조앤제이 & 조대형 회계사/세무사
이민 비자전문 컨설팅 회계 세무 세무신고 회계사 GST 소득세 T. 093361155

탈세에 가차없는 NZ 조세행정

댓글 0 | 조회 5,201 | 2014.07.08
뉴질랜드의 조세행정은 납세자가 규정을 준수하여 세금을 신고한다는 가정하에 이뤄진다. 그러나 탈세 행위가 적발될 경우 그 처벌은 세계 어느 국가보다도 엄중하다. 이와 관련된 최근 사… 더보기

순항하는 국민당, 늪에 빠진 노동당

댓글 0 | 조회 3,656 | 2014.06.25
최근 뉴질랜드 국내에서는 정치계의 판도를 뒤흔들만한 대형 스캔들이 잇달아 터져나오면서 정치인들을 바라보는 국민들의 시선이 곱지 않다. 여기에 인터넷 시대를 실감시키기라도 하듯 이름… 더보기

‘살과의 전쟁’ 필요한 뉴질랜드

댓글 0 | 조회 4,058 | 2014.06.24
체중을 줄여야 하는 뉴질랜드인들이 무려 220만명에 이른다. 이들은 모두 뉴질랜드의 4대 사망 및 장애원인인 뇌졸증, 심장질환, 암, 치매를 일으키는 위험요소가 많은 비만이거나 과… 더보기

외국 관광객 자가운전, 이대로 둘 것인가?

댓글 0 | 조회 3,138 | 2014.06.11
Queen’s Birthday 연휴이던 지난 5월 31일(토), 크라이스트처치 인근에서 3명이 숨지는 대형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끔찍한 사고를 낸 운전자는 네덜란드 출신 관광객으로… 더보기

너무 잦은 공공기관의 실수

댓글 0 | 조회 2,825 | 2014.06.10
지난해 뉴질랜드 최대 유제품 회사 폰테라는 자사의 유청 단백질 농축물이 식중독과 신경마비를 일으킬 수 있는 보툴리눔 박테리아에 오염됐다고 발표했다. 얼마후 이는 잘못된 사실로 밝혀… 더보기

중국인 부자들이 몰려 온다

댓글 0 | 조회 6,608 | 2014.05.27
뉴질랜드가 돈많은 중국인들의 이주 국가로 각광받고 있다. 앞으로 중국인 신흥 부자들의 뉴질랜드 이주가 더욱 많아지고 뉴질랜드 경제의 중국에 대한 의존도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중… 더보기

NZ 안전 파수꾼, LandSAR

댓글 0 | 조회 2,078 | 2014.05.27
고도성장에 가려졌던 안전불감증이 세월호 침몰이라는 전대미문의 대재난으로 나타나면서 대한민국이 큰 충격에 빠진 지 한 달여가 넘었다. 그 한달 여 동안 고국의 일이기에, 또한 제대로… 더보기

대출규제가 주택시장에 몰고 온 변화

댓글 0 | 조회 5,936 | 2014.05.14
중앙은행의 대출규제 조치가 시행된지 7개월이 지났다. 집값 상승을 막고 금융권의 안정성을 도모하기 위해 중앙은행은 지난해 10월 1일부터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을 제한했다. 이에 따라… 더보기

결혼과 이혼 통계로 본 2013년의 NZ

댓글 0 | 조회 7,901 | 2014.05.13
작년 12월 31일까지 1년 동안 뉴질랜드에서 이뤄진 결혼등록 건수는 모두 19,237건이었으며 반면 이혼 건수는 8,279건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자료는 뉴질랜드 통계… 더보기

비트코인과 뉴질랜드

댓글 0 | 조회 5,431 | 2014.04.24
뉴질랜드에서는 처음으로 지난달 31일 비트코인(Bitcoin)용 ATM 2대가 선보였다. 지난해 10월 세계 최초로 캐나다 밴쿠버에 설치된 이후 세계 120대 정도 밖에 안되는 A… 더보기

우리는 결코 잊지 않습니다

댓글 0 | 조회 2,922 | 2014.04.23
4월 25일(금)은 ‘ANZAC Day’이다. ‘ANZAC’은 ‘Australian & NZ Army Corps(호주 뉴질랜드 연합군)’의 약자로 이 날은 양국의 현충일이라… 더보기

뉴질랜드 3위 건설사의 부도처리와 ‘빚잔치’

댓글 1 | 조회 6,741 | 2014.04.09
- ‘Mainzeal 건설’의 시장퇴출 과정을 돌아보며 - 2013년 2월초, 뉴질랜드 3위 건설사인 Mainzeal 건설(주)이 건축경기 하락에 따른 자금압박을 견디다 못해 최종… 더보기

불붙은 인터넷 TV 경쟁

댓글 0 | 조회 3,663 | 2014.04.08
텔레콤 뉴질랜드(Telecom New Zealand)가 몇 달 안에 회사명을 스파크(Spark)로 바꾸고 인터넷 TV 시장에 본격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관련 업체들… 더보기

보금자리 마련, 갈수록 어려워지나?(Ⅱ)

댓글 0 | 조회 4,160 | 2014.04.08
국민들의 주거생활과 관련된 2013 센서스 자료가 지난 3월 18일 발표됐다. 지난 호에서는 주택의 형태별 상황과 침실 수, 또는 주택의 대형화 추세 등을 알아본 데 이어 이번 호… 더보기

보금자리 마련, 갈수록 어려워지나?

댓글 0 | 조회 4,696 | 2014.03.26
▲ 주거시설의 1/3 이상이 공동주택인 웰링톤 도심 전경 각각 얼마나 되는 가정들이 자기집, 또는 셋집에서 살고 있으며 또한 그들이 사는 집들은 어떤 형태인지 등 뉴질랜드 국민들의… 더보기

상승 기조에 접어든 금리

댓글 0 | 조회 4,058 | 2014.03.25
중앙은행이 지난 13일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2011년 3월 크라이스트처치 지진에 따른 경제 충격을 흡수하기 위해 사상 최저 수준인 2.5%로 인하한지 3년 만에 인상이다. … 더보기

한국 통일정책 빠진 NZ <통일 골든 벨>

댓글 0 | 조회 2,558 | 2014.03.25
민주평통 <통일 골든 벨> ‘한인의 날’ 최고 하이라이트 지난 3월15일(토), 40주년을 맞은 오클랜드 ‘한인의 날’ 행사에는, 태풍으로 비바람부는 굿은 날씨에도 불구… 더보기

치명적인 단맛의 유혹

댓글 0 | 조회 5,542 | 2014.03.12
최근 뉴질랜드 국민들의 연간 설탕 소비량이 지나치게 많다는 사실이 재확인되면서 설탕과 그의 대체재로 개발된 아스파탐을 비롯한 각종 인공감미료의 유해성에 대한 해묵은 논쟁도 다시 한… 더보기

가깝고도 먼 이웃, 호주

댓글 0 | 조회 3,790 | 2014.03.11
뉴질랜드와 호주의 정상들이 회담을 열면 흔히 양국간의 특별한 관계를 언급하며 ‘가족’ 또는 ‘형제’라는 표현을 자주 쓴다. 같은 영국 조상에 같은 언어를 사용하며 왕래가 잦고 비슷… 더보기

공인중개사, 신뢰받는 전문자격으로 변신 중

댓글 0 | 조회 5,190 | 2014.03.11
1월 자격증 신규 취득자, 전년 동기대비 38% 증가 공인중개사 감독청(REAA) 통계에 따르면, 금년 1월 한 달동안 새로 공인중개사 자격증을 취득한 개인은 138명이며, 이는 … 더보기

‘해상왕 장보고’ 남극까지 진출한다

댓글 0 | 조회 4,272 | 2014.02.26
▲ 장보고 기지 전경 한국의 2번째 남극 연구기지이자 3번째 극지 연구기지인 ‘장보고 기지’가 2년간 공사를 끝내고 지난 2월 12일(현지시간) 마침내 완공됐다. 이날 준공식에는 … 더보기

정부가 학교개혁에 나서는 이유

댓글 0 | 조회 2,490 | 2014.02.25
존 키(John Key) 총리는 지난달 23일 3억5,900만달러를 투입하는 학교개혁정책을 발표했다. 국민당 정부가 집권한 이후 가장 많은 질타를 받은 부문이 교육부이다. 노동당이… 더보기

하루를 근무해도 휴가수당 지급해야

댓글 0 | 조회 4,332 | 2014.02.25
고용관계의 기본정신……“좋은 신뢰관계(Good faith)” 오클랜드 한인회(회장 김성혁)는 한인 현지 정착정보 세미나의 일환으로 지난 2월12일, 뉴질랜드 ‘비지니스, 혁신 &a… 더보기

“핵 전쟁에도 살아 남은 NZ 해변 마을”

댓글 0 | 조회 5,243 | 2014.02.12
▲ 포트 레비의 전경 뉴질랜드 남섬의 한 한적한 해변 마을이 핵 전쟁 이후에도 살아 남은 미국 중서부의 오래 전 시골 마을로 탈바꿈했다. 이는 아예 땅덩어리 일부를 떼어내 미국으로… 더보기

NZ 국기 바뀌려나

댓글 0 | 조회 4,733 | 2014.02.11
뉴질랜드 국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청색 바탕에 영국 국기인 유니언 잭이 왼쪽 위에 있고 오른쪽에는 가장자리 선이 흰색으로 된 빨간색 남십자성 별 4개가 들어 있는 뉴질랜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