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의 주택투자 천국 NZ

JJW 0 4,579 2013.07.09 17:22


주택시장의 열기가 한겨울에도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오클랜드에서는 감정가보다 평균 20% 높게 주택들이 매매되고 있다. 여기에 외국인들이 뉴질랜드 주택들을 대거 사들이면서 집값 폭등의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어 내국인과 같이 별다른 제재가 없는 외국인의 주택 구입에 대해 규제를 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설득력을 더해 가고 있다. 
 
오클랜드 주택매매 CV보다 평균 20% 높아
요즘 주택 붐을 단적으로 나타내는 예가 감정가(CV)보다 휠씬 높은 오클랜드의 주택매매 가격이다.
 
급성장하는 인구에 비해 주택공급이 따라 주지 못하는 오클랜드에서는 오클랜드 카운슬이 산정한 감정가보다 평균 20% 이상 높게 주택들이 팔려 나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부동산정보회사 프로퍼티 아이큐(PropertyIQ)에 따르면 오클랜드 주택판매의 75%는 감정가의 15% 높은 가격에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판매의 61%는 감정가보다 20% 높게 거래됐고 25%는 감정가보다 40%나 높은 가격에 팔렸다는 것이다.

가장 많은 주택들이 거래되는 가격선은 감정가보다 15~25% 높은 수준이고 감정가보다 낮은 가격으로 팔린 주택은 8.2%에 불과했다.

특히 부속주택을 지을 수 있는 넓은 섹션의 집들은 감정가를 휠씬 웃돌고 망게레 브릿지나 타카니니와 같은 남부 오클랜드의 저가 지역에서도 감정가보다 60% 높은 가격대에서 주택 들이 매매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풋 앤드 톰슨(Barfoot & Thompson) 마누레와 지점의 부동산 에이전트 케리 구달(Kerry Goodall)은 부유한 지역의 사람들이 이 지역 감정가 42만달러의 새 집을 50만달러 정도에 구입하고 있다고 전했다.

프로퍼티 아이큐의 조노 잉거슨(Jonno Ingerson) 이사는 “현재의 감정가가 산정된 지난 2011년 이후 오클랜드 주택시장이 상승했기 때문에 많은 주택들이 감정가 이상으로 팔리고 있는 상황이 놀라운 일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하코트(Harcourts)의 헤이든 던칸(Hayden Duncan) 사장도 “감정가가 오래된 지표이기 때문에 주택 매매시 이에 의존해서는 안된다”면서 “그보다는 최근에 그 지역에서 팔린 주택동향을 참고하는 것이 낫다”고 조언한다.
  
주택판매 8~9% 외국인 구입
이 같은 집값 상승의 이면에는 자금력을 앞세운 외국인들의 공격적인 주택구입이 일조하고 있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지적이다.
 
외국인들이 뉴질랜드에서 얼마나 많은 주택을 구입하고 있는지 정확한 수치를 파악할 수는 없다.

왜냐하면 1억달러 이상 고가의 부동산 거래나 해안가와 섬 같은 민감한 토지거래에 한해서만 해외투자사무소의 사전승인을 받고 일반적인 주택매매는 외국인들도 자유로이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체 주택거래의 8~9%가 외국인이 매수하고 있다는 결과가 BNZ은행과 뉴질랜드부동산협회(REINZ)의 공동조사에서 밝혀졌다.

지난 1~5월 사이 REINZ의 월 평균 매매량 6,902채를 기준할 때 매달 약 600채의 주택이 외국인들의 손에 넘어간 셈이다.

뉴질랜드에 살지 않는 외국인들이 이 정도의 주택을 구입했다면 상당히 많은 수준으로 집값 상승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부동산 에이전트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 주택시장 조사에서 호주인과 중국인이 22%와 20%로 단연 많았다.

뒤를 이어 영국(13%) 기타 아시아(9%) 영국 제외 유럽(8%) 인도(7%) 남아프리카공화국(7%) 미국(6%) 등으로 조사됐다.
 
양도소득세가 없는 나라 뉴질랜드
중국인들보다도 더 많이 뉴질랜드 주택을 구입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된 호주인들은 무엇보다 호주에 비해 경미한 세금에 끌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예를 들어 주택을 40만달러에 구입해 몇 년 후 80만달러에 팔았을 경우 호주에서라면 양도소득세와 인지세로 약 18만달러를 납부해야 하지만 뉴질랜드에서는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세금이 전혀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부동산 전문가 알리스테어 헴(Alistair Helm)은 뉴질랜드가 부동산 구입에 인지세를 부과하지 않고 양도차익에도 세금을 부과하지 않으며 해외투자사무소 규정에 해당되지 않는 외국인 부동산 구입에 대해 어떠한 제한도 가하지 않는 몇 안 되는 나라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호주와 뉴질랜드는 1일 생활권인데다 호주통화가 뉴질랜드통화에 비해 16% 정도 고평가돼 있는 점도 호주인 투자자들의 발걸음을 뉴질랜드로 향하게 하는 원인들도 보여진다.

또한 오클랜드 집값이 많이 올랐다고 해도 아직 호주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사실도 오클랜드 주택시장이 호주인의 매력적인 투자처가 되고 있는 요인이다.

오클랜드의 평균 집값 67만달러로 오클랜드에서 시티 10km 반경 뉴 윈저의 방 5개짜리 주택을 구입할 수 있지만 호주 시드니와 브리스베인, 퍼스에서는 단독주택이 아닌 아파트나 타운하우스 밖에 구입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상황은 호주뿐만 아니라 영국 등 대부분의 유럽 국가들에도 해당돼 동일 가격대로 뉴질랜드만큼 넓은 집을 구입할 수 있는 유럽 국가들은 없는 실정이다.

오클랜드 시티의 아파트들도 특히 유학생을 둔 외국인들의 주된 표적이다.

시티 아파트 매매를 전문으로 하는 에이전트들에 따르면 중국 등지에서 온 이들은 3~4일 머무는 동안 후딱 계약을 마치고 돌아간다고 한다.

이들은 아파트 구입이 유학온 자녀의 보금자리가 될 뿐 아니라 좋은 수익을 내는 투자물건으로 보고 있다는 것이다.
 

외국인 주택매입에 대한 규제 시급
열심히 일하는 평범한 뉴질랜드인들의 내집 마련 꿈이 자금력으로 무장한 외국인들 때문에 점점 멀어지고 있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외국인 투자자들이 오클랜드 집값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고 주장하는 정부가 집값이 더 오르기 전에 규제에 나서야 될 때라는 지적이다.
 
BNZ의 토니 알렉산더(Tony Alexander) 수석 이코노미스는 비거주자의 뉴질랜드 주택구입을 금지하고 두 번째 집과 농장에 양도소득세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클랜드부동산투자자협회의 데이비드 휘트번(David Whitburn) 회장은 외국인의 주택구입을 규제해야 하지만 절대적인 금지가 아니라 세금을 더욱 부과하는 방식이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휘트번 회장은 “오클랜드 주택시장은 공급 측면이 해결되지 않는 한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고 외국인은 집값 상승의 작은 부분을 차지한다”며 “영주권자나 시민권자가 아닌 주택 구입자에게 구입가격의 4% 정도의 인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뉴질랜드의 양도소득세 부재가 투자를 왜곡시키고 집값을 끌어 올린다는 지적에도 불구하고 집권 정부가 양도소득세 도입을 한사코 거부하는 상황에서 외국인들의 주택 사재기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세계적인 저금리 상황에서 돈을 싸게 빌릴 수 있는 외국인 투자자들은 세금의 메리트를 가지고 있는 뉴질랜드를 주택투자의 최적지로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미드와이프 김유미 (Independent Midwife YOOMI KIM)
임신, 출산, 출산후 6주 신생아와 산모의 건강 관리를위해 함께 하는 미드와이프 김 유미 T. 021 0200 9575
(주)뉴질랜드 에이투지
뉴질랜드 법인 현지 여행사 / 남,북섬 전문 여행사 - 패키지여행, 자유여행, 해외여행 / 진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모인 회사!! T. 09 309 3030 T. 09 309 3030
Pin cargo limited
해운운송, 항공운송, 통관, 수입운송, 수출운송 T. 09-257-1199

정부가 학교개혁에 나서는 이유

댓글 0 | 조회 2,506 | 2014.02.25
존 키(John Key) 총리는 지난달 23일 3억5,900만달러를 투입하는 학교개혁정책을 발표했다. 국민당 정부가 집권한 이후 가장 많은 질타를 받은 부문이 교육부이다. 노동당이… 더보기

하루를 근무해도 휴가수당 지급해야

댓글 0 | 조회 4,361 | 2014.02.25
고용관계의 기본정신……“좋은 신뢰관계(Good faith)” 오클랜드 한인회(회장 김성혁)는 한인 현지 정착정보 세미나의 일환으로 지난 2월12일, 뉴질랜드 ‘비지니스, 혁신 &a… 더보기

“핵 전쟁에도 살아 남은 NZ 해변 마을”

댓글 0 | 조회 5,270 | 2014.02.12
▲ 포트 레비의 전경 뉴질랜드 남섬의 한 한적한 해변 마을이 핵 전쟁 이후에도 살아 남은 미국 중서부의 오래 전 시골 마을로 탈바꿈했다. 이는 아예 땅덩어리 일부를 떼어내 미국으로… 더보기

NZ 국기 바뀌려나

댓글 0 | 조회 4,756 | 2014.02.11
뉴질랜드 국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청색 바탕에 영국 국기인 유니언 잭이 왼쪽 위에 있고 오른쪽에는 가장자리 선이 흰색으로 된 빨간색 남십자성 별 4개가 들어 있는 뉴질랜드… 더보기

[독자의견]을 통해 본 오클랜드 시민의 소리

댓글 0 | 조회 2,085 | 2014.02.11
바야흐로 올해는 ‘선거의 해’다. 3년마다 실시되는 뉴질랜드 국회의원 총선거가 실시되기 때문이다. 하반기로 예정된 선거를 앞두고 연초부터 다양한 선거이슈가 불거져 나오면서, 각 정… 더보기

“‘고래싸움’ 과연 누가 이길까?”

댓글 0 | 조회 4,247 | 2014.01.30
▲ 시 셰퍼드 소속 봅 바커 호의 모습 남빙양에 기온이 올라가면서 고래잡이 시즌도 본격 도래하자 환경보호그룹인 ‘시 셰퍼드(Sea Shepherd)’와 일본 포경선단 사이에 또 한… 더보기

이민문호 넓혀 ‘규모의 경제’ 실현해야

댓글 0 | 조회 4,964 | 2014.01.29
지난해 인구 센서스 결과 뉴질랜드의 인구성장 속도가 느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가 경제규모를 확대하고 면적에 걸맞은 인구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이민문호를 더욱 넓혀야 할… 더보기

2014년 뉴질랜드 경제전망 - 물가, 금리, 부동산, 환율, 주식

댓글 0 | 조회 7,104 | 2014.01.29
[물가] 올해도 물가안정 계속……총선, 부동산 공급부족에 따른 상승 압력 여전 부동산시장이 주춤하면서, 지난해 4/4/분기 평균 물가상승률이 겨우 0.1% 인상에 그친데 힘입어, … 더보기

어느 해보다 좋은 2014년 경제전망

댓글 0 | 조회 2,664 | 2014.01.14
갑오년(甲午年)의 해가 떠올랐다. 새해가 되면 우리는 언제나처럼 살림살이가 좀더 나아지길 희망하게 된다. 특히 올해는 모든 경제전문가들이 뉴질랜드 경제가 호황을 구가할 것이라는데 … 더보기

오래된 전통가옥에 등돌리는 키위들

댓글 0 | 조회 6,632 | 2014.01.14
▲ 휴양지로 유명한 아벨 타스만 지역의 해변 주택들 최근 들어 뉴질랜드 국민들이 선호하는 주택의 형태가 과거에 비해 상당히 빠른 추세로 변화하고 있는 모습이 다시 한번 확인됐다. … 더보기

코리아포스트 선정 2013 NZ 10대 뉴스

댓글 0 | 조회 2,726 | 2013.12.24
■ 교민 골퍼 리디아 고의 눈부신 활약 한국에서 태어나 6세 때 뉴질랜드로 이주한 리디아 고(16세·한국 이름 고보경)가 연중 각종 골프대회에서 우승하며 커다란 주목을 받았다. 2… 더보기

연말연시 비지니스 접대비의 세금처리

댓글 0 | 조회 4,599 | 2013.12.24
접대비의 비용처리 - 증빙서류 갖추고 ‘업무관련성’ 입증해야 언제부턴가 세월이 가는 것을 신문이나 TV속의 요란한 바겐세일 광고에서 처음 느끼게 됐다. 올해도 쇼핑센터에서 연신 울… 더보기

희귀 동식물의 보고를 지켜라

댓글 0 | 조회 3,915 | 2013.12.24
▲ 살아 있는 화석으로 불리는 투아타라 도마뱀 지난 12월 11일(수) 크라이스트처치 지방법원에서는 다소 이색적인 재판이 열려 호주 출신의 한 남성에게 1만1천 달러라는 거액의 벌… 더보기

당신이 편안한 노년을 보내려면

댓글 0 | 조회 4,519 | 2013.12.11
많은 한국인 이민 1세대가 이제 은퇴 시기를 맞고 있다. 1990년대 초반 일반이민을 통해 뉴질랜드에 둥지를 틀었던 40대 전후의 교민들이 이제 60대에 진입했거나 60대를 코앞에… 더보기

푸른 초원을 날아다니는 무인항공기

댓글 0 | 조회 5,640 | 2013.12.11
▲ 뉴질랜드에서 연구에 사용될 장비와 유사한 드론의 모습 무서운 전쟁무기로 등장한 드론 요즘 공상과학 영화, 그 중에서도 전쟁영화라면 반드시 등장하는 무기가 있다. 바로 ‘드론(D… 더보기

달라진 부동산 매매계약서… GST관련규정 변경

댓글 0 | 조회 4,701 | 2013.12.10
달라진 부동산 매매계약서… GST관련규정 변경 오클랜드 변호사 협회(ADLS)와 부동산 중개사 협회(REINZ)가 공동으로 발행하는 부동산 매매계약서(Agreement of Sal… 더보기

바닷속으로 사라진 프로펠러

댓글 0 | 조회 2,363 | 2013.11.27
▲ 아라테레의 모습, 인터아일랜더 홈페이지 발췌 뉴질랜드의 남섬과 북섬을 오가는 물류수송에 비상이 걸렸다. 남북섬을 연결해주는 ‘인터아일랜더(Interislander)&… 더보기

오클랜드에 부는 아파트 붐

댓글 0 | 조회 5,485 | 2013.11.26
집값 상승을 진정시키기 위한 주택담보대출 제한 조치가 시행된지 거의 두 달이 지나가고 있다. 이 조치의 효과에 대해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건설업계는 대출제한 이후 진행 예정이었던 … 더보기

악플러에 강력한 경고... 관련법안 연내 국회통과 예상

댓글 0 | 조회 3,643 | 2013.11.26
악플러에 강력한 경고... 관련법안 연내 국회통과 예상 웹사이트 게시판에 순진하게 댓글을 달았다가, 평생 듣도 보도 못한 모욕을 당한 후, 인터넷 댓글이라면 몸서리치는 댓글 기피자… 더보기

밀포드 사운드 “모노레일 타고 가는 날이 올까?”

댓글 0 | 조회 2,993 | 2013.11.13
세계적으로 알려진 뉴질랜드의 대표 관광지인 밀포드 사운드(Milford Sound)까지 모노레일을 타고 가는 날이 과연 올까? 지난 몇 년 동안 밀포드 사운드 행 모노레일 설치를 … 더보기

빚의 도시

댓글 0 | 조회 1,923 | 2013.11.12
2010년 11월 통합 오클랜드 카운슬이 출범된 이후 부채 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3년 동안 늘어난 부채 규모는 오클랜드 카운슬이 매일 평균 250만달러를… 더보기

내년부터 집값 안정, 시중금리 2년내 7%까지 오를수도

댓글 0 | 조회 3,295 | 2013.11.12
부동산경기, 올 연말 정점찍고 내년 4월부터 안정 전망 지난 10월1일부로 시행되고 있는, 중앙은행(RBNZ)의 주택 대출제한 조치가 시행된 지 1개월이 경과하면서, 비록 초기이긴… 더보기

탈루되는 세금 부담은 누가 지나?

댓글 0 | 조회 2,591 | 2013.10.22
세금을 비롯하여 갖가지 정부의 규제를 회피해서 보고되지 않는 경제를 흔히 지하경제라고 한다. 세무당국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현금으로 직접 거래되는 부분이 많기 때문에 지하경제를 현… 더보기

NZ 국민연금, ‘키위 세이버’ 개혁안

댓글 0 | 조회 4,861 | 2013.10.22
최근, 국내 금융 서비스업계 대표들이 뉴질랜드 연금보험 ‘키위 세이버’ 제도와 관련된 개혁안을 정부에 제출한 후, 이의 수용여부가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 더보기

개미투자자 유혹하는 국영기업 매각

댓글 1 | 조회 2,296 | 2013.10.08
1980년대 후반 한국에서는 정부의 관리하에 운영되던 대규모의 공기업을 증권시장에 상장하는 민영화 계획에 따라 국민 각계 각층에게 해당 주식을 골고루 분산하여 대다수의 국민을 주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