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와서 이민으로

JJW 0 3,102 2013.04.23 17:15




뉴질랜드 이민의 트렌드가 변하고 있다. 영주권을 승인받은 사람들 가운데 유학생 출신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문제는 뉴질랜드 유학생 숫자가 점점 줄고 있다는 점이다.

기술이민 승인 38%가 유학생 출신
뉴질랜드에서 유학생은 국가경제에 약 23억달러를 기여하는 비중있는 재원일 뿐 아니라 민간외교 사절로 본국과의 사회 문화적 교류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에 더하여 유학생은 뉴질랜드 이민의 주요한 자원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민부에 따르면 지난해 기술이민 부문에서 영주권을 받은 사람들 가운데 38%가 유학생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영어 실력과 취업 여부가 관건인 기술이민 부문의 특성상 뉴질랜드에서 공부하고 취업 문을 두드리는 유학생이 유리한 입장에 있다는 사실을 반증하는 것이다.

또한 지난 10년 동안 유학생의 약 20%는 학생비자를 처음 발급받은 날로부터 5년 이내에 영주권을 획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에서 2년제 학위를 마친 유학생은 잡서치비자를 신청할 수 있고, 결과에 따라 나중에 영주권 신청으로 연결될 수 있다.

이민부는 지난해 잡서치비자를 발급한 9,955건 가운데 5,205건에 대해 관련 일자리를 구해 워크비자를 승인해 주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실업률이 7%에 육박하고 아시안 실업률이 10%를 웃도는 어려운 시기에 그렇게 많은 유학생 출신들이 일자리를 구했다는 것에 대해 의아해하는 시선도 있다.

뉴질랜드 유학 기회를 이민으로 이용
유학산업 그룹의 폴 찰머스(Paul Chalmers) 대변인은 “많은 유학생들이 이민을 염두에 두고 뉴질랜드에서 학업을 하고 있다”면서“그러나 관계당국의 정책이 자주 바뀌고 교육기관에 대한 관리가 부실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부정직하고 질 낮은 사설 기관들이 뉴질랜드 유학산업의 이미지를 흐려 놓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몇 년 동안 허위 자격증을 발급해 주거나 돈을 받고 비즈니스 디플로마를 판매한 사설 교육기관들이 적발돼 일부는 폐쇄되기도 했다.

지난해 베이 오브 플렌티(Bay of Plenty) 지역 키위 과수원들에서 일하는 이주 노동자들의 실태를 조사한 AUT의 다내 앤더슨(Danae Anderson)은 많은 유학생들이 공부보다 일자리와 영주권을 위해 뉴질랜드에 오고 있다고 전했다.

학생비자로 체류하는 사람은 주당 최대 20시간을 넘지 않는 한도에서 일해야 하지만 과수원에서 조사했던 93명의 유학생들은 시급 8~11달러를 받고 55시간까지 일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비자 조건을 어겼기 때문에 불공정한 대우를 받아도 나서지 않는다는 것이다.

앤더슨은 또 허위 잡오퍼에 속아 돈을 날린 유학생들과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비자 조건을 위반하며 윤락업에 빠지게 된 유학생들을 만나 보았다고 전했다.

신규 유학생 지속적 감소세
이처럼 국가경제뿐 아니라 이민자 확보 차원에서도 중요한 산업이 유학업이고, 정부도 2025년까지 현재 수준보다 두 배 이상 많은 연간 50억달러 규모로 성장시킬 것이라는 야심 찬 목표를 세우고 있지만, 뉴질랜드 유학산업은 최근 몇 년 동안 고전하고 있다.

이민부 자료에 따르면 처음으로 학생비자를 발급받은 신규 유학생 수는 2009년 4만5,953명에서 2010년 3만9,710명, 2011년 3만9,100명, 그리고 지난해 3만4,685명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3년 사이에 24.5%나 줄어든 것이다.

이 기간 동안에 크라이스트처치 지진이 발생했고 글로벌 경기침체가 세계적으로 확산됐으며 뉴질랜드 달러화 가치의 고공 행진이 계속됐다.

이 모든 요인들이 뉴질랜드 유학산업에 불리하게 작용했던 것은 잘 아는 사실이다.

특히 최근 들어 86미국센트 선을 넘어 거침없는 하이킥을 하고 있는 뉴질랜드 달러화는 원화 환율에 대해서도 1,000원에 육박하는 상황까지 치닫으면서 한국으로부터 들어오는 유학생을 매우 어렵게 하고 있다.

2003년 1만5,617명이었던 한국인 유학생 수는 지난해 6,776명으로 10년 사이에 절반 넘게 줄었다.

이 밖에도 유학생 유치 학교들의 영세성과 뉴질랜드의 체재비 증가도 유학생들의 발길을 돌리게 하는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유학생은 수업료 외에도 생활비로 연간 1만6,000~2만3,000달러를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민부의 고위 관계자는 유학생 감소는 전세계적인 추세로 호주도 지난해 8.5% 줄었다고 설명했다.

유학생 감소가 뉴질랜드만의 현상은 아닐지 몰라도 현재 뉴질랜드 유학산업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 야당과 업계의 시각이다.

노동당의 레이몬드 후오(Raymond Huo) 의원은 “열악한 환경의 사설 교육기관으로 중국에서 뉴질랜드 교육에 대해 ‘빈민가 교육’ 이라는 오명을 받게 됐다”고 전했다.

후오 의원은 상호에 ‘국제(international)’ 또는 ‘국가(national)’라는 단어가 들어가는 영세 사설기관에 대한 규정을 강화하는 법안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유학업체도 이민업체와 마찬가지로 허가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마이클 우드하우스(Michael Woodhouse) 이민장관은 이에 대해 현재로선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3차교육부 스티븐 조이스(Steven Joyce) 장관은 “지난해 유학생 수는 줄었지만 교육기관들이 받은 수업료 수입은 2% 증가하여 2004년 이후 가장 많은 7억4,570만달러를 기록했다”면서 “어학연수 목적의 유학생은 줄었지만 대학 및 전문대 등 고급 과정의 유학생은 늘었다”고 밝혔다.

정부측은 유학생들을 더 많이 유치하는 방안에 건강 검진 비용을 줄이고 비자 처리를 빨리하는 한편 영어를 배우는 학생들에게 노동권을 확대하는 것 등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유학에서 이어지는 아시안 이민 증가 전망
유학생 출신 이민자가 늘면서 이민자 중에서 아시안이 차지하는 비중이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기술이민 부문에서 유학생 출신 영주권자가 늘면서 인도가 처음으로 영국을 제치고 제1의 송출국으로 부상했다.

특히 중국의 경우 학생비자와 관광비자 발급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발급된 6만8,980건의 학생비자 가운데 중국인은 1만7,565건으로 25%를 넘었다.

이민부는 유학생을 기술이민 부문의 중요한 자원으로 보고 있고 중국은 뉴질랜드에 가장 많은 유학생을 보내고 있는 것이다.

국가별 영주권 취득에서 영국이 단일 국가로는 여전이 가장 많은 숫자를 유지하고 있으나 중국과 인도, 필리핀의 수를 합치면 영국의 두 배를 넘을 정도로 아시안 이민이 증가하고 있다.

매시 대학의 폴 스푼리(Paul Spoonley) 교수는 대부분의 이민 부문에서 아시안이 ‘상당수’를 차지했던 상황에서 이제는 ‘대다수’로 많은 비중을 차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2011~12년 뉴질랜드는 처음으로 순이민 감소를 경험했으나 아시안 이민자는 2001년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많은 키위들이 꾸준히 호주로 떠나고 있는 사실을 감안했을 때, 뉴질랜드의 사회 구조는 예상했던 것보다 빠르게 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유학생이 많은 오클랜드의 경우 앞으로 8년 안에 인구의 30%가 아시안일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조앤제이
조앤제이 09-336-1155 각종 뉴질랜드 이민 비자 전문 Immigration Adviser Kyong Sook Cho Chun T. 093361155
KS Trans Co. LTD (KS 운송 (주))
KS TRANSPORT / KS 운송 (YEONGWOONG Co. Ltd) T. 0800 479 248

주택시장에 미칠 대출제한의 여파

댓글 0 | 조회 3,441 | 2013.09.10
다음 달부터 주택담보대출이 엄격하게 제한된다. 가파르게 오르고 있는 집값 상승을 막고 금융권의 안정성을 도모하기 위한 중앙은행의 대출제한 조치가 주택시장에 어떤 영향을 줄 지에 대… 더보기

부동산 소유권 이전등기 전문, 부동산 법무사(Licensed Conveyancer…

댓글 0 | 조회 4,304 | 2013.09.10
컨베이언서(Conveyancer) … 변호사와 경쟁하는 ‘독립 부동산 법무사’ 집을 사거나 팔고자 할 때, 지금까지 소비자들은 부동산 매매계약과 … 더보기

퇴색한 ‘청정’ 국가이미지

댓글 0 | 조회 2,567 | 2013.08.27
최근 벌어진 폰테라 오염 분유 파동은 뉴질랜드 수출에 수십억 달러의 손해를 끼쳤지만, 뉴질랜드의 청정 국가 이미지에도 막대한 상처를 입혔다. 성공적으로 평가받던 ‘100… 더보기

뉴질랜드 노동당 당수 돌연 사임

댓글 0 | 조회 1,684 | 2013.08.27
NZ 노동당 당수 돌연 사임, 존 키 대항마 부재로 노동당 지리멸렬 지난 8월22일, 데이비 쉬어러 노동당 당수가 돌연 사임을 발표, 노동당의 리더쉽이 혼돈에 빠졌다. 이날 오전에… 더보기

백년대계 교육, 개혁이 필요하다

댓글 0 | 조회 2,065 | 2013.08.13
뉴질랜드 교육 체제가 변화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뉴질랜드 학생들은 장래 좋은 직업을 얻기 위한 글로벌 경쟁에서 뒤쳐질 것이다. 지난달 뉴질랜드를 방문한 세계적인 교육 석학 안드레아… 더보기

신뢰성 확보위해 칼 빼든 - 변호사/공인회계사 징계위원회

댓글 0 | 조회 2,442 | 2013.08.13
우리 한국 속담에 “설마가 사람잡는다”는 말이 있다. 상식적으로 도저히 예상하지 못했던 일이 발생하면 이런 말을 한다. 미국의 경우, 한인 변호사나 공인회계사… 더보기

오클랜드, City of Snail

댓글 0 | 조회 2,466 | 2013.07.23
오클랜드의 교통 체증은 일상생활이 돼버렸다. 출퇴근 시간 모토웨이의 정체는 매일 반복되고 있다. 심지어 10년 안에 온종일 교통 정체가 될 거라는 우울한 전망도 나오고 있다. 정부… 더보기

‘세무 조사’ 고삐죄는 IRD

댓글 0 | 조회 4,501 | 2013.07.23
뉴질랜드 총선은 3년마다 치러지는데, 전통적으로 총선 실시연도에는 아무래도 표를 의식한 정치인들의 유권자 눈치보기 탓에 세금징수에 강공 드라이버를 걸 수 없다 보니, 총선 사이에 … 더보기

외국인의 주택투자 천국 NZ

댓글 0 | 조회 4,407 | 2013.07.09
주택시장의 열기가 한겨울에도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오클랜드에서는 감정가보다 평균 20% 높게 주택들이 매매되고 있다. 여기에 외국인들이 뉴질랜드 주택들을 대거 사들이면서 집값 폭… 더보기

건설업계 대박

댓글 0 | 조회 2,223 | 2013.07.09
100억달러 AKL 경전철 사업과 지진취약 건물 NBS본격시행 올 상반기 뉴질랜드 초대형 건설사인 메인질(Mainzeal) 건설(주)의 파산으로 의기소침했던 건설업계가, 국민당 정… 더보기

역이민자도 NZ의 귀중한 자산

댓글 0 | 조회 4,031 | 2013.06.25
뉴질랜드는 거주한지 2년이 지난 영주권자에게 영구 영주권이 주어지는 몇 안 되는 나라중 하나이다. 영주권 스티커에 ‘영구(Indefinite)’라는 글자가 들… 더보기

오클랜드 부동산 동향 - 아파트, 오피스 빌딩, 목장을 중심으로

댓글 1 | 조회 2,500 | 2013.06.25
- 비거주 외국기업의 뉴질랜드 부동산구매에 15% 세금 부과중 최근, 오클랜드 주택가격의 폭등으로 평균 소득대비 렌트비 부담율이나 주택융자금(Mortgage) 상환율이 대폭 상승,… 더보기

높아지는 대학 문턱

댓글 0 | 조회 2,593 | 2013.06.11
교육부는 내년부터 대학 입학 요건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또한 교육부는 2017년까지 18세 학생의 85%가 NCEA 레벨2 과정을 수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더보기

당신은 얼마나 행복하십니까?

댓글 1 | 조회 3,373 | 2013.06.11
뉴질랜드 ‘삶의 질’ 36개국중 11위, 한국은 27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조사 발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세계 주요 선진국이 망… 더보기

집값 상승은 현재진행형

댓글 0 | 조회 2,874 | 2013.05.28
집값 상승의 끝이 보이지 않고 있다. 최근 집값이 가파르게 올랐지만 아직 끝이 아니고 앞으로도 계속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이에 정부와 오클랜드 카운슬, 그리고 중앙은행… 더보기

한눈에 보는 ‘2013 NZ정부 예산안’

댓글 0 | 조회 3,021 | 2013.05.28
뉴질랜드의 ‘곳간지기’ 재무부(Ministry of Finance)가 2013 예산안(2013/2014)을 지난해보다 42억달러가량 늘어난 684억달러로 편성… 더보기

幸福은 U字형

댓글 0 | 조회 1,604 | 2013.05.14
본지의 지령 500호를 맞아 이번 호에서는 복잡한 세상사를 잠시 잊고 행복에 대해 얘기해 보자. 일생 중 40대 중반에 행복감 최저 혹시 40대 중반 독자 여러분 중에 행복은 다른… 더보기

고용주와 근로자의 최소한의 권리와 의무

댓글 0 | 조회 3,844 | 2013.05.14
뉴질랜드의 모든 고용계약을 관할하는 ‘고용관계법(Employment Relations Act 2000)’, 직장내 근로자의 건강과 안전을 보장하는 &lsquo… 더보기
Now

현재 유학와서 이민으로

댓글 0 | 조회 3,103 | 2013.04.23
뉴질랜드 이민의 트렌드가 변하고 있다. 영주권을 승인받은 사람들 가운데 유학생 출신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문제는 뉴질랜드 유학생 숫자가 점점 줄고 있다는 점이다.… 더보기

뉴질랜드, 세계 13번째로 ‘동성결혼 합법화’

댓글 0 | 조회 3,939 | 2013.04.23
“남성과 여성의 결합” 이라는 ‘결혼’의 정의가 바뀌게 됐다. 동성결혼 합법화 법안(Same-Sex Marriage Legislation… 더보기

최저임금과 생활임금

댓글 0 | 조회 3,461 | 2013.04.09
지난 1일부터 성인 최저임금이 시간당 13.50달러에서 13.75달러로 인상됐다. 노동계와 야당은 생계비를 무시한 ‘최저’ 인상이라고 비난했다. 최저임금과 기… 더보기

도심지 ‘소형 고층아파트’ 각광받는 시대 예고

댓글 0 | 조회 2,596 | 2013.04.09
30년 후 오클랜드시의 미래청사진..…‘도심지 고층화, 도시주변부 편입’ ‘세계에서 가장 살기좋은 도시(the world’s… 더보기

제3의 학교

댓글 0 | 조회 1,892 | 2013.03.26
교육부는 지난해 문제의 연속이었다. 시행된 지 2년 밖에 안된 ‘내셔날 스탠다드(National Standards)’ 제도의 학교별 결과를 전격 공개하여 일선… 더보기

[자연재해] 가뭄에 타고, 지진에 흔들리는 오클랜드

댓글 0 | 조회 4,094 | 2013.03.26
자연재해 앞에 인간은 너무나 나약한 존재일 수 밖에 없는가? 최근, 더 더워지고, 더 건조해지는뉴질랜드의 기후변화 앞에 ‘물 부족 국가’로서의 뉴질랜드, 작은… 더보기

오클랜드의 스카이라인이 바뀐다

댓글 0 | 조회 2,884 | 2013.03.12
오클랜드에 앞으로 더욱 많은 고층 주거용 건물들이 들어설 전망이다. 불어나는 오클랜드 인구를 수용하기 위해 예견됐던 일이지만 지난달 오클랜드 카운슬이 승인한 통합 계획안(draft…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