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연령 맞기 시작한 베이비붐 세대

댓글 0 | 조회 3,179 | 2011.09.13
나라마다 출생이 많은 이른바 ‘베이비붐 세대’가 있다. 한국의 경우 베이비붐 세대는 한국전쟁이 끝난 후 가정과 사회가 어느 정도 안정된 1955년부터 가족계획사업이 시작된 1963… 더보기

럭비 월드컵 맞아 기대 부푼 관광업계

댓글 0 | 조회 4,007 | 2011.08.23
뉴질랜드가 주최하는 사상 최대의 스포츠 행사인 럭비 월드컵이 보름여 앞으로 다가왔다. 9월 9일부터 10월 23일까지 뉴질랜드는 전세계가 응시하는 럭비의 축제를 펼칠 것이다. 켄터… 더보기

‘1키위달러=1미국달러’ 시대 오나?

댓글 0 | 조회 6,317 | 2011.08.09
뉴질랜드 달러의 상승 곡선이 가파르게 새로운 영역으로 향하고 있다. 최근 거침없는 뉴질랜드 달러화의 상승세를 보고 양국 통화 가치의 등가를 예상하는 전문가들이 많아졌다. 이제는 추… 더보기

노동당의 마지막 승부수 ‘양도소득세’

댓글 0 | 조회 5,102 | 2011.07.26
총선이 11월 26일에 실시되니까 이제 불과 4개월 남았다. 최근까지의 지지도 조사 결과를살펴 보면 집권 국민당이 압도적으로 노동당을 앞서고 있다. 이대로 간다면 소수 정당들과의 … 더보기

흔들리는 도시 크라이스트처치

댓글 0 | 조회 6,419 | 2011.07.12
뉴질랜드 제2의 도시 크라이스트처치가 계속되는 지진으로 황폐해지고 있다. 작년 9월 4일규모 7.1의 강진에 사망자가 없어 크라이스트처치의 기적이라는 말이 나올 때까지만 해도 이렇… 더보기

低임금의 노예들

댓글 0 | 조회 7,210 | 2011.06.28
빌 잉글리시(Bill English) 재무장관은 뉴질랜드 근로자 임금이 호주에 비해 30% 낮아 경쟁력이 있다고 자부했다. 그의 말대로 뉴질랜드는 대부분의 선진국들보다 임금 수준이… 더보기

‘제로예산’ 가져온 어려운 나라살림

댓글 0 | 조회 5,401 | 2011.06.14
총선이 열리는 해에는 보통 정부 예산이 후하기 마련이다. 그러나 지난달 19일 발표된 2011 회계연도 정부 예산안은 총선을 여섯 달 앞둔 사실이 무색할 만큼 신규 지출을 동결한 … 더보기

전자제품업계의 ‘가격인하’ 전쟁

댓글 0 | 조회 7,680 | 2011.05.24
요즘 오르기만 하는 물가 가운데 그나마 위안을 주는 것이 있다면 전자제품일 것이다. 3년전 6,000달러를 주어야 살 수 있었던 플라즈마 텔레비전이 이젠 899달러면 장만할 수 있… 더보기

고등학생 절반은 제 학년 과정 수료 못한다

댓글 0 | 조회 6,338 | 2011.05.10
뉴질랜드 고등학교 학력 평가제도인 NCEA를 공부하는 고등학생들은 11학년에 Level 1을, 12학년에 Level 2를, 그리고 마지막 학년인 13학년에 Level 3를 취득해야… 더보기

갈수록 벌어지는 호주와의 격차

댓글 0 | 조회 7,486 | 2011.04.27
국민당 정부는 집권하면서 오는 2025년까지 호주를 따라 잡겠다는 야심을 품고 돈 브래쉬(Don Brash) 전(前) 당수를 의장으로 하는 태스크포스까지 구성했다. 하지만 호주와의… 더보기

[INSIDE] 제11대 오클랜드 한인회장 입후보자 인터뷰

댓글 0 | 조회 5,915 | 2011.04.13
지난 4월6일 오클랜드 한인회장 입후보자 등록을 마감으로 본격적인 선거 운동에 3명의 후보 모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오클랜드에는 교민들의 자발적인 봉사 단체들이… 더보기

당신의 자녀가 학교폭력에 시달린다면?

댓글 0 | 조회 5,655 | 2011.04.12
학교폭력은 피해학생에게 평생 지울 수 없는 고통의 기억을 남길 뿐 아니라 그 가족에게도 힘겨운 선택을 강요한다. 새로운 학교로 전학하는 상황을 만들기도 하고 가족 모두가 다른 곳으… 더보기

복지제도에 관한 10가지 잘못된 믿음

댓글 0 | 조회 6,329 | 2011.03.22
정부가 복지제도를 대대적으로 개혁하기 위해 구성한 태스크포스 복지실무그룹(Welfare Working Group)의 최종 보고서가 지난달 발표됐다. 약 10개월간의 연구검토 끝에 … 더보기

시행 10년 NCEA, 허점이 뭐길래

댓글 0 | 조회 5,573 | 2011.03.08
뉴질랜드의 교육 체계는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지난해 영국 레가툼(Legatum) 연구소의 ‘번영지수’ 보고서에 따르면 뉴질랜드는 특히 교육 시스템을 자체 평… 더보기

[INSIDE] 양규준 Whitespace 갤러리 전시회

댓글 0 | 조회 4,316 | 2011.03.08
동양의 서체를 형상화해서 현대미술 작품을 발표해온 양규준씨가 미술 초대전을 성황리에 마쳤다. 전시회는 1월 25일부터 2월 중순까지 폰손비에 있는 Whitespace(12 Crum… 더보기

국제상품값 급등, NZ경제에 藥인가 毒인가

댓글 0 | 조회 3,738 | 2011.02.22
뉴질랜드의 농림업수출액은 총 수출액의 약 70%를 차지할 정도로 절대적이다. 또 식품 수출액은 국내총생산(GDP)의 7.5%로 세계 80대 경제 선진국 가운데 가장 높은 비중을 차… 더보기

[INSIDE] 새싹이 움트는 곳, 새움터

댓글 0 | 조회 3,579 | 2011.02.22
"정신 건강의 문제는 숨길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정신 건강을 문제로 바라보는 편견과 시각을 우리들의 머릿속에서 지우고 개선해야 합니다.”복잡하고 다양, 다각화되어 가는 정보화 시… 더보기

집 살 때인가, 팔 때인가

댓글 0 | 조회 5,481 | 2011.02.08
지난해 주택가격은 0.9% 하락하면서 2009년 이후 가시화된 주택시장 회생을 둔화시켰다. 경기회복 속도도 예상보다 더디면서 어두운 터널을 지나고 있는 주택시장이 올해에는 활기를 … 더보기

[INSIDE] 우리 생에 최고의 순간으로 나아가는 순간

댓글 0 | 조회 3,862 | 2011.02.08
2004년 아테네 올림픽, 아줌마들과 은퇴한 선수들이 대한민국이라는 이름 아래 다시 뭉쳐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불굴의 의지와 투혼으로 세계최고의 명승부를 펼쳤던 우리 한국 여자 핸드… 더보기

뉴질랜드의 2011년은 럭비월드컵의 해

댓글 0 | 조회 4,848 | 2011.01.25
올해 뉴질랜드에서는 두 가지 중요한 행사가 있다. 그 하나는 아직 정확한 일정은 결정되지않았지만 11월말 이후에 실시될 가능성이 높은 총선이고 다른 하나는 9월 9일부터 10월 2… 더보기

[INSIDE] 두 마리의 토끼를 잡는 방법

댓글 0 | 조회 4,199 | 2011.01.25
다양한 민족이 모여 있는 이 곳 뉴질랜드. 뉴질랜드에는 3만 여명의 한인 동포들이 살고 있으며, 매년 수많은 사람들이 뉴질랜드로 건너오고, 한국으로 돌아가기도 한다. 유학생에서부터… 더보기

교민의 수입과 재산에 대한 小考

댓글 0 | 조회 7,488 | 2011.01.13
뉴질랜드 교민의 평균 수입이나 재산은 어느 정도일까. 아마 모르긴 몰라도 많은 교민들은 한국에서와 같은 생활을 누리지 못할 것으로 본다. 본지 442호에 일부 소개된 '김치 네트워… 더보기

[INSIDE] 봉사와 나눔의 2011년을 만들어 가는 사람들

댓글 0 | 조회 4,746 | 2011.01.13
연말 연시가 되면, 사람들은 한 해를 되돌아 보며 지난 1년을 마무리 하고, 다가오는 새해의 다짐을 한다. 새해가 되면서 자신이 바꾸어 나가야 할 모습, 앞으로 1년 동안 해야 될… 더보기

10대 뉴스로 되돌아본 뉴질랜드 2010

댓글 0 | 조회 2,798 | 2010.12.21
다사다난(多事多難)이라는 말이 결코 과장이 아니었던 뉴질랜드의 2010년을 본지가 선정한 10대 뉴스를 통해 정리했다.█ 주택시장 회생 둔화지난해 초 저점을 찍은 후 가시화된 주택… 더보기

[INSIDE] 가르침을 전하고, 더 큰 배움을 얻을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 - …

댓글 0 | 조회 4,564 | 2010.12.21
“내 인생의 터닝포인트! 한국의 사회생활을 직접 체험해 보고 ‘정’이 담긴 한국인의 구수한 정서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 홍하나양 “아이들에게 영어를 가르치기 위해 한국을 방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