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엔젤라 김
김영안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배태현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Jessica Phuang
김수동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박승욱경관
Shean Shim
빡 늘
CruisePro
봉원곤
써니 림
Mina Yang
김철환
박현득
오즈커리어
신지수

통계자료로 보는 국적별 영주권 취득 분석

정동희 0 2,404 2018.09.11 19:57

이민부의 회계연도는 매년 7월 1일 새로 시작됩니다. 그렇다면, 지난 6월 30일로 마감된 이전 12개월의 통계자료에는 과연 어떠한 정보가 담겨 있으며 우리에게 어떠한 의미를 전해줄까요? 이민컨설팅 20년차의 공인이민법무사의 의무일 수~~도 있는 최신 이민정보와 통계자료에 대한 분석을 이민법무사 면허 제 200800757호인 저, 정동희 이민법무사가 전달해 보고자 합니다. 다음의 내용은 이민부 통계자료를 기반으로 한 저의 개인적인 분석 리포트이며, 제 칼럼보다 이민부의 공식 자료가 더 우선합니다.  

 

지난 3년간 영주권 승인/기각 분석 

 

설명 드렸듯, 지난 6월 30일로 종료된 회계연도는 2017년부터 시작되었기에 공식적으로는 2017/2018 회계연도로 명명되지요. 즉, 2017년 7월 1일부터 2018년 6월 30일까지의 12개월에 대한 통계자료라는 것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다음은 12개월의 기간동안 신청한 모든 카테고리, 모든 국적의 주신청자를 다 합친 총계입니다. 

 

a3c74225efde82469fd7180cdc2ddebb_1536651
 

34,754 -> 32,005 -> 25,905의 숫자에서 나타나듯 뉴질랜드 영주권을 신청하는 사람들이 매년 줄어들고 있는 추세입니다. 하지만, 승인률에서는 놀라울 만큼 일정한 숫자를 유지합니다. 항간에, 영주권 기각률이 높아졌다는 말도 있으나 실제 통계자료는 그렇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 기각률은 기술이민뿐 아니라 파트너쉽 등 모든 카테고리를 망라한 수치임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다음의 표는 신청서에 포함된 동반가족까지 아우른 숫자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a3c74225efde82469fd7180cdc2ddebb_1536651
 

신청서의 숫자가 줄어든 만큼 동반가족까지 포함한 영주권 승인자의 숫자도 크게 줄어들었습니다. 그 바로 전해에 비하여 무려 20%나 급감하여 4만명 이하로 떨어진 영주권 승인자네요. 겨우 37,948명만이 지난 6월 30일까지의 1년동안 뉴질랜드 영주권을 손에 쥘 수 있었습니다. 

 

지난 2년간 기술이민 통계자료 분석 

다음은 대다수의 영주권 신청자들이 도전하여 성공/실패하는 기술이민 영주권 카테고리 통계자료입니다만, 한국인 국적자만의 통계자료는 아니고 전체적인 숫자입니다.

 

a3c74225efde82469fd7180cdc2ddebb_1536651
 

승인률에는 변함이 없으나, 전체 영주권 신청 및 승인자가 줄어든 것처럼 기술이민 승인신청서가 거의 30%나 대폭 줄어들었습니다. 다음은 동반 가족을 포함한 통계자료입니다.

 

a3c74225efde82469fd7180cdc2ddebb_1536652
 

각 신청서별 평균 2명의 신청자가 포함되어 있는 위의 자료를 볼 때, 기술이민을 신청하는 사람들은 대개 자녀가 없는 커플이 대세로 보여지네요. 기술이민 영주권 취득 비율은 45%로 영주권 승인자 둘 중 하나는 기술이민을 통한 이민이라는 이야기입니다. 

 

지난 2년간 파트너쉽 영주권 통계자료 분석 

다음은 뉴질랜드 영주권자나 시민권자와의 파트너쉽을 통하여 영주권을 신청하고 취득한 지난 2년간의 통계자료입니다. 

 

a3c74225efde82469fd7180cdc2ddebb_1536652
전체적으로도 줄어든 숫자이지만 승인률도 하락하였습니다. 파트너쉽 영주권에 대한 심사가 강화되었다고 말할 수도 있으며 동시에 또는 이와 무관하게도 파트너쉽 영주권 신청서의 질이 떨어졌다고도 추정할 수 있겠지요? 다음은 파트너쉽을 통한 영주권 신청에 포함된 동반 자녀까지 아우른 자료입니다.

 

a3c74225efde82469fd7180cdc2ddebb_1536652
 

흥미로운 사실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파트너쉽 하면 배우자만 떠올리기 십상인데요. 2018년 회계연도의 경우를 보면, 승인된 파트너쉽 영주권 신청서는 7,905건이지만 여기에 포함된 동반 자녀까지 포함해 보면 8,880명이 됩니다. 지난 1년간의 토탈 한국인 영주권 취득자가 894명인 것을 감안하면 파트너쉽을 통해 영주권을 받은 자녀의 숫자가 975명으로 한국인 영주권 취득자의 숫자보다 조금 더 많습니다.    

 

지난 2년간의 WTR(LTSSL)과 투자이민 영주권 

 

다음은 소위, 텔런트 비자라고 잘못 알려져 있는 Work To Residence(WTR) 영주권 카테고리에 속해 있는 LTSSL(장기부족인력군) 영주권에 대한 자료입니다. 한국인을 포함한 대다수의 아시안들이 chef로 도전하는 카테고리이죠.

 

a3c74225efde82469fd7180cdc2ddebb_1536652
 

중간에 철회한 신청서의 숫자는 총 신청서의 숫자에 불포함된 것으로 보여지며 철회한 신청서의 숫자는 이 문서에는 공개되어 있지 아니함. 

한국 국적자들에게는 그림의 떡일 수 있는 투자이민 신청서에 대한 통계자료입니다.

 

a3c74225efde82469fd7180cdc2ddebb_1536652

 

중간에 철회한 신청서의 숫자는 총 신청서의 숫자에 불포함된 것으로 보여지며 철회한 신청서의 숫자는 이 문서에는 공개되어 있지 아니함. 

1천만 달러(한화로 약 75억원)를 뉴질랜드에 투자하는 이 카테고리를 통하여 승인된 케이스가 연간 50여건이 된다는 사실은 저도 이제야 알았습니다. 

다음은 그보다는 좀 덜한 최소 3백만 달러가 요구되는 투자이민 2 카테고리입니다. 

 

a3c74225efde82469fd7180cdc2ddebb_1536652

 

승인자도 줄어들고, 승인률도 다 줄어들고 있는 형편입니다. 10건 중 3건이 기각되는 투자이민입니다.  

 

지난 5년간 아시안(한국인포함) 영주권 분석 

다음의 표를 보시면 한국인, 중국인, 그리고 인도인이 지난 5년 간 뉴질랜드 영주권을 얼마나 많이 취득하였는가를 한 눈에 보실 수가 있겠습니다. 

 

a3c74225efde82469fd7180cdc2ddebb_1536652
 

전체적인 저의 감상평은 다음과 같습니다. 

● 해마다 승인자가 감소하여 마침내 연간 1천명 이하를 기록한 한국인 국적자(파트너 및 자녀를 포함)의 월평균 영주권 승인자는 겨우 75명. 반면 중국인은 월 611명, 인도인은 월 620명의 승인자가 배출됨. 

●  한국인 국적자의 영주권 승인은 전체 영주권 승인자 기준으로 볼 때 겨우 2.4%에 지나지 않음. 중국인과 인도인이 각각 19% 와 20%를 차지하면서 토탈 약 40%의 이민자를 채움. 

● 다행히도, 최근 승인률은 위의 3개국 중에 한국이 최고를 기록함.

 

※ 위의 정보는 이민법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필자 개인의 견해와 해석을 밝힌 것이므로, 실제적용에 있어서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필자는 이 글의 실제 적용에 대해서는 아무런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조앤제이
조앤제이 09-336-1155 각종 뉴질랜드 이민 비자 전문 Immigration Adviser Kyong Sook Cho Chun T. 093361155
조앤제이 & 조대형 회계사/세무사
이민 비자전문 컨설팅 회계 세무 세무신고 회계사 GST 소득세 T. 093361155

[포토 스케치] 행복한 시간이죠

댓글 0 | 조회 89 | 2019.03.19
행복한 시간이죠

달라진 뉴질랜드

댓글 0 | 조회 1,114 | 2019.03.14
뉴질랜드 정부의 결정에 세계의 관심이 집중하고 있다. 현재 뉴질랜드 정부를 이끌고 있는 자신다는 중국 통신기기 제작사인 화웨이 장비 구입의 재검토에 아주 곤란한 입장에 서있기 때문… 더보기

Tax Working Group 최종보고서

댓글 0 | 조회 257 | 2019.03.14
지난 2월21일 Tax Working Group (이하 ‘TWG’)의 최종보고서가 공개되었다. 이번 TWG 에서는 환경세, 회사법인세, 개인소득세, GST 등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더보기

귀 속이 먹먹해요

댓글 0 | 조회 253 | 2019.03.14
환자 자신이나 주위 사람이 전혀 느끼지 못하는 사이에 병이 진행되는 삼출성 중이염은 발열이나 통증 등 염증 증세가 거의 없이 고막 안에 물만 차 있는 경우를 말하는데, 소아 난청의… 더보기

침묵은 파시즘이다

댓글 0 | 조회 147 | 2019.03.14
지난해 한국인들은 <택시운전사>라는 영화를 보고 모두 감동했습니다.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을 다룬 그 영화의 주인공은 바로 여기 독일 제1공영방송의 위르겐 힌츠페터(1… 더보기

때와 시간의 함정

댓글 0 | 조회 51 | 2019.03.14
단 하루도 쓰지않을 수 없는 말 중에 하나가 “때, 시간” 이라는 말이 아닐까 싶다. 상황이 어떠하든지 상관없이 좋을 때, 슬플 때, 식사시간, 잠잘 시간, 공부할 때, 화날 때 … 더보기

봄철마다 찾아오는 아스파라거스

댓글 0 | 조회 251 | 2019.03.14
과일나무는 한번 심어 놓으면 아주 여러해 동안 열매를 수확할 수 있다. 그렇지만 채소는 일반적으로 한번 심어서 수확하고 나면 매년 다시 심어야 한다. 어떤이는 계절의 변화를 느끼면… 더보기

모나리자 미소의 법칙

댓글 0 | 조회 76 | 2019.03.14
세계적으로 행복학의 최고 권위자로 인정받고 있는 심리학자 에드 디너(Ed Diener)는 그의 책『모나리자 미소의 법칙』에서 행복을 “한 사람이 삶을 향해 갖는 긍정적인 생각과 느… 더보기

개구리왕자 4편

댓글 0 | 조회 43 | 2019.03.14
양서류 개구리들에게 포유류 개구리들과 비교하는 것에 대하여 사죄하며주변의 많은 기혼여성들이 하는 말이 있다. 여자들에게 사랑은 마음을 나누는 것인데 남편들은 오직 몸만 나누고자 하… 더보기

상권

댓글 0 | 조회 108 | 2019.03.14
4년간 생활하던 장소를 떠나 또 다른곳으로 옮겨간다는 것은 말처럼 그리 간단한 일이 아니었습니다. 그동안 도톰하게 쌓여있던 떠깨비같은 먼지를 털어내야자니 긴 시간동안 쌓아왔던 애정… 더보기

내 젖은 구두를 해에게 보여줄 때

댓글 0 | 조회 101 | 2019.03.14
시인 이 문재그는 두꺼운 그늘로 옷을 짓는다아침에 내가 입고 햇빛의 문 안으로 들어설 때해가 바라보는 나의 초록빛 옷은 그가 만들어준 것이다나의 커다란 옷은 주머니가 작다그는 나보… 더보기

태아도 보고 배운다

댓글 0 | 조회 99 | 2019.03.14
태교란 태중교육 또는 태내교육의 약자다. 산과학에 있어서는 심신의학의 한분야로 최근 우리나라는 물론 세계 각국에서 태교의학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옛날부터 내려오는,… 더보기

향기(香氣)를 잃으면 독(毒)이 된다

댓글 0 | 조회 122 | 2019.03.13
화학약품의 조합으로 실험실에서 와인이 만들어지고 콘크리트 빌딩에서 컴퓨터로 채소와 과일이 만들어진다. 덕분에 우리의 식탁은 향을 잃은 식재료들로 채워져 가고 있다. 더구나 대량생산… 더보기

넋두리

댓글 0 | 조회 70 | 2019.03.13
오늘은 미리와서 연습장에서 몸도 풀었고 퍼팅과 숏게임 연습까지 했다. 매번 시간에 쫓겨 티박스로 달려가던게 정상처럼 느껴질 정도로 골프장에 일찍 도착한 것이 무슨 대단한 일처럼 느… 더보기

3.1절 100주년의 의미와 우리의 각오

댓글 0 | 조회 56 | 2019.03.13
1865년 남북전쟁이 끝나고 노예가 해방되었을 때의 일이다. 한 흑인 노예가 전에 모시고 있던 주인을 살해한 것이다. 그 노예가 내 뱉은 말은 “왜 나를 해방시켜가지고 매일 같이 … 더보기

3월 첫째주 주간조황

댓글 0 | 조회 118 | 2019.03.13
지난주 추천해 드린 마스덴 비치의 트래발리! 망가와이, 파키리 비치의 밤낚시! 와이우크 모래언덕 킹카와이! 도전해 보셨습니까?이번 주부터 드리는 대부분의 조황정보는 오클랜드 반경 … 더보기

그럼에도 불구하고

댓글 0 | 조회 95 | 2019.03.13
오랜만에 방문한 웰링턴의 여름은 오클랜드의 그것과 그다지 다르지는 않았다. 올해 유난히 덥고 건조한 2월의 파란 하늘, 한 여름의 뙤약볕, 맑은 공기와 그 속에 분주히 오고가는 사… 더보기

Own or Rent

댓글 0 | 조회 455 | 2019.03.13
주택을 구입하여 거주하거나 임대하는 것: 어느 것이 나을까요?“아직도 렌트해서 사니? 집을 사서 살지 그래? 렌트비는 결국 주인 좋은 일만 할뿐이야!”만약 임대하여 살고 계신다면 … 더보기

황사

댓글 0 | 조회 154 | 2019.03.13
한낮인데도 사방은 어둑어둑하다. 황사가 심하겠다는 일기예보가 있었지만 우리는 예정대로 집을 나섰다.강원도로 접어들자 황사 바람이 거세졌다. 전조등을 켰지만 제 구실을 하지 못하고 … 더보기

잊혀지기 전에...

댓글 0 | 조회 121 | 2019.03.13
잊고 싶었지만잊혀지고 싶지는 않은 시간들..어쩌면, 시간 또한 거르고 걸러기억하고 잊혀지는 사람들일지도 모르지만..너를 오래기억하기 좋은 계절이 돌아오고 있다.잊혀지기에도좋은 계절… 더보기

자동차 정비사도 텔런트비자가 되나요?

댓글 0 | 조회 411 | 2019.03.13
워크비자를 포함한 전반적인 이민 컨설팅을 20년 넘게 제공해오는 저에게, 요즘 들어 “텔런트 비자”에 대한 상담이 부쩍 늘어났습니다. 아무래도 하반기로 예정된 워크비자법에 대한 포… 더보기

하고싶은 일과 해야하는 일

댓글 0 | 조회 152 | 2019.03.13
누구나 다 인생에서 수 많은 갈림길에 놓여 선택과 버림을 해야한다. 짜장면을 먹을지 짬뽕을 먹을지 같은 소소한 일상에서 부터 사느냐 죽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하고 외치는 어느 … 더보기

바위 이야기 2

댓글 0 | 조회 52 | 2019.03.13
많은 세월이 흘렀습니다. 바위는 자신의 모습이 하늘의 사랑인 비와 바람으로 인하여 많이 깎여 있음을 알았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근본적인 문제는 해결되지 않고 있음에 안타까워하던 차… 더보기

[포토 스케치] 황혼의 시선

댓글 0 | 조회 85 | 2019.03.12
▼ Linis Pass Viewpoint황혼의 시선

Vecinos Bistro & Bar

댓글 0 | 조회 83 | 2019.03.12
Vecinos Bistro & Bar레스토랑은 유럽 전문 레스토랑이다. 늦은 저녁 시간이 아니면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페밀리 레스토랑이다. 다양한 계층의 현지인들로부터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