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배태현
명사칼럼
수필기행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박승욱경관
빡 늘
CruisePro
봉원곤
써니 림
Mina Yang
김철환

Distance Control

정석현 0 445 2018.08.09 11:33

지난 시간에 우리는 내년부터 새로이 바뀌는 룰들을 알아 보았다. 바뀌는 룰의 주된 목적은 플레이를 할 때 불필요한 부분을 없애면서 좀 더 스피드하게 플레이한다는 것이다. 가끔은 머리를 갸우뚱하게 만드는 룰들도 개선된 점 중 하나이다. 하지만 다른쪽에서는 골프의 전통적인 부분을 바꿀려고 하는 것이 아닌가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필자도 이 새로운 룰을 처음 접했을때 좋아진 부분도 있지만 골프의 묘미를 잊어버릴까하는 걱정도 있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골프를 너무 어려운 운동으로 생각한다는 점에서 새로운 룰이 많은 사람들을 골프로 안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이번 시간에는 거리조절 즉 Distance control에 대해서 이야기하려한다. 18홀을 치면서 남은 거리가 자신의 클럽거리와 정확하게 일치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일반 골퍼들은 클럽과 클럽사이를 칠 때 한 클럽 덜 잡고 세게치거나 또는 한 클럽 더잡고 살살치곤한다. 둘다 말은 그럴듯하지만 두가지 방법 중 후자는 추천하고 싶지 않다. 만약 거리가 클럽과 클럽사이라면 한 클럽 덜잡고 자신있게 스윙하는 편이 실수를 줄이는데 더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거리를 컨트롤하는 방법에는 두가지 방법이 있다. 라운드를 나가기 전에 꼭 연습장에서 연습을 하고 나가기를 바란다. 

 

0b5824b4c88ad6a008b0972013fc16fe_1533771
 

첫째는 백스윙의 길이로 거리를 조절하는 것이다. 그렇다고 다운스윙을 부드럽게 하는 것이 아니라 길이만 좀 줄이고 자신있게 스윙한다면 한 클럽 덜잡고 스윙하는 것과 같은 결과를 볼 수 있다. 여기서 주위할 점은 스윙의 길이를 줄인다고 몸의 회전까지 줄인다면 아주 낮은 탄도로 그린을 굴러 넘어갈 수 있다는 것이다. 주로 하프 스윙보다는 2/3 스윙으로 거리를 조절해 보자. 연습장에서 자신의 풀스윙 길이와 2/3스윙 길이의 차이를 느껴야 한다. 자신은 2/3스윙이라고 생각하지만 그것보다 훨씬 길게 스윙할 수 있기 때문에 손목의 꺽임의 차이나 몸통의 회전 차이 등으로 백스윙의 길이를 조절 할 수 있다, 

 

두번째는 위의 방법보다는 정확하진 않지만 그래도 거리조절에 도움이 되는 방법이다. 

 

클럽을 평소보다 조금 짧게 잡고 스윙해 보자. 그리고 팔로 쓰루를 조금 줄이면 자신의 풀스윙보다 거리가 줄어든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특히 골프에서 거리 조절이 가장 필요한 부분이 웨지플레이다. 풀스윙보다는 여러가지의 거리를 구사해야 하기에 자신의 웨지플레이에 의해서 그 날의 스코어도 결정될 것이다. 웨지플레이에서 거리조절을 할 때에는 특히 다리의 움직임을 최소화하고 클럽의 리딩 에지보다는 바닥부분인 바운스로 친다고 생각해야 거리도 조절되고 방향성도 좋아진다. 리딩에지도 너무 많은 디봇을 낼려고 하면 자신의 웨지 각도보다 더 낮은 각도로 임팩트되기 때문에 거리가 생각보다 더 많이 날 수 있다. 

 

이렇게 오늘은 거리조절에 대해 간단하게 얘기해 보았다. 연습장과 골프장에서 꼭 연습해 보도록하자. 그리고 주위에 있는 프로들에게 조언을 구하는 것도 잊지말자. 분명 자신의 골프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되는 것을 느낄수 있을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조앤제이 & 조대형 회계사/세무사
이민 비자전문 컨설팅 회계 세무 세무신고 회계사 GST 소득세 T. 093361155
Total Cleaning & Total Paint
cleaning, painting, 카펫크리닝, 페인팅, 물 청소, 토탈 크리닝 T. 0800157111

불황기에 대비한 투자전략 (1편)

댓글 0 | 조회 483 | 2019.01.31
저금리 시대에 어디에 투자해야 하나지난 1월 20일 ‘슈퍼 블러드 울프문’(Super Blood Wolf Moon) 이 미대륙을 지나갔다. 블러드문은 흔한 현상으로 자주 들어봤지만… 더보기

울 아빠 ‘짱’, 너무 젊고 멋지세요

댓글 0 | 조회 326 | 2019.01.31
어릴 때부터 새해가 되면 들었던 말이 “한살을 먹으려면 떡국을 먹어야 해” 였다. 그래서 이젠 아련한 기억 속에 남겨졌지만 “난 떡국 안먹었으니까 아직 한살 안먹었어” 혹은 “떡국… 더보기

아버지의 마음

댓글 0 | 조회 159 | 2019.01.31
시인: 김 현승바쁜 사람들도굳센 사람들도바람과 같던 사람들도집에 돌아오면 아버지가 된다.어린 것들을 위하여난로에 불을 피우고그네에 작은 못을 박는 아버지가 된다.저녁 바람에 문을 … 더보기

바나나 한 송이

댓글 0 | 조회 312 | 2019.01.31
1984년 미국 LA에서 개최된 하계올림픽은 바로 다음 올림픽 개최국으로 지정되었던 대한민국 국민들에겐 유독 더 관심이 가는 국제 행사였습니다. 힘을 다해 올림픽을 유치한 직후였으… 더보기

연구개발 세금감면 (R&D Tax Credit) 법안 - 3

댓글 0 | 조회 140 | 2019.01.31
<지난호 이어서 계속>이번호에는 지난호에 이어 연구개발 (R&D) 활동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다. 이번 법안에 연구개발활동은 핵심활동(Core activitie… 더보기

색정증

댓글 0 | 조회 408 | 2019.01.31
참 불공평한 세상이다. 성(性)상담을 하면, 성욕 저하나 발기부전 등 성기능이 저하돼 고민인 사람이 대부분이지만 간혹 너무 센(?) 것이 문제가 되기도 하니 말이다.40줄이 넘어 … 더보기

남자와 여자중 누가 더 나은 부동산 투자자가 될까요?

댓글 0 | 조회 541 | 2019.01.31
일단 본 질문에 대한 답을 하기전에 남녀간 근본적인 성향을 한번 살펴보죠.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서 남성과 여성 중 누가 더 잘 대처할까요?이에 관련하여 오래된 일반적인 인식은 여… 더보기

문명의 배꼽, 그리스

댓글 0 | 조회 141 | 2019.01.31
영국의 대영박물관에 가면 건물입구가 웅장하다. 바로 그리스 파르테논(Parthenon) 신전을 모방해 만든 것이다. 이뿐만 아니다. 대영 박물관이 가장 자랑하고 귀하게 여기는 유물… 더보기

공동 지원서 에세이 문제(2)

댓글 0 | 조회 119 | 2019.01.31
“살면서 만나는 각종 어려움으로 부터 우리가 배우는 교훈은 후에 성공의 초석이 될 수 있다. 어려움, 장애, 실패등을 경험한 때를 기억해 보라. 그러한 경험이 학생에게 어떤 영향을… 더보기

통과된 고용관계법 개정안

댓글 0 | 조회 946 | 2019.01.30
Employment Relations Amendment Bill단체교섭 및 노동조합의 권리를 강화하고 피고용인의 권리를 강화하는 뉴질랜드 고용관계법 개정안이 2018년 12월 5일… 더보기

우리들의 메르켈

댓글 0 | 조회 125 | 2019.01.30
앙겔라 메르켈은 통 큰 정치가다. 그는 반대파의 개혁정치를 공개적으로 칭찬했다. 후쿠시마 사태가 일어나자 아집을 꺾고 핵발전소의 폐쇄를 결정했다. 그가 총리로 선출되었을 때 독일은… 더보기

뉴질랜드 이자율 대폭 인상 예고?

댓글 0 | 조회 741 | 2019.01.30
스위스 은행인 UBS에서 뉴질랜드의 시중 금리가 0.8~1.25% 정도 인상될 수 있다고 지난 18일자 헤랄드지에서 밝혔다. 필자의 지난 글에서 2019년은 경제와 금융 분야에서 … 더보기

Ortolana

댓글 0 | 조회 125 | 2019.01.30
Ortolana 레스토랑은 오클랜드 시티에 위치 하고 있는 이탈리안, 요리 레스토랑이다. 브티끄 유럽 요리 전문점으로 해외 관광객들은 물론 현지 매니아들이 많이 방문하는 레스토랑이… 더보기

‘모스크바(MOSCOW)’의 하얀 밤(白夜)에 깜짝 선물을 받다

댓글 0 | 조회 163 | 2019.01.30
2012년 8월 어느날. 친구 C와 나는 인천공항에서 SU(러시아항공) 비행기에 올랐다. 삼년동안이나 별러서 이룬 여행이었기에 두 사람은 많이 들떠 있었다.나는 여기 뉴질랜드에서 … 더보기

도그마 (Dogma)

댓글 0 | 조회 207 | 2019.01.30
스티브 잡스가 스탠포드 대학에서 했던 유명한 연설문의 내용 중에 ‘타인의 생각의 결과물에 불과한 도그마에 빠지지 마라’는 부분이 있다.긴 휴가를 이용해 반짝 알바를 위해 가끔 SO… 더보기

100% 실패하는 굶는 다이어트

댓글 0 | 조회 254 | 2019.01.30
다이어트를 시작할 때 대부분의 사람들은 살을 빨리 빼고 싶다는 욕망에서 식사량을 갑자기 줄인다. 그러나 이 방법은 시간이 지나면서 차츰 허기를 느끼게 될 수 밖에 없다. 그러니까 … 더보기

어머머, 나도 얼른 받아야 해?

댓글 0 | 조회 1,582 | 2019.01.30
지난 636호의 “워크비자법에 다가올 대변혁 2019”에 보내주신 열화와 같은 성원과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이 칼럼 이후로 홍수처럼 불어난 질문과 컨설팅을 모아 모아서 한 번 더 … 더보기

새해 가족이 모두 모였는데 행복하지 않아요!!!

댓글 0 | 조회 382 | 2019.01.30
2019년 새해가 활짝 열렸습니다. 독자여러분, 성탄과 새해 연휴기간동안 가족들과 함께 행복한 시간 보내셨는지요? 아무쪼록, 올 한해도 건강하고 평안하시기를 기원합니다.한국은 설날… 더보기

깨달음

댓글 0 | 조회 113 | 2019.01.30
저도 수련하면서 꼭 깨달을 필요가 있는가 하는 의문을 많이 가졌습니다. 대충 보통 사람으로 살면 되지 왜 깨달아야 하나 했다고요. 그런데 공부를 하고 나니까 깨달음이라는 것이 특별… 더보기

[포토 스케치] 빛의 향연

댓글 0 | 조회 143 | 2019.01.29
빛의 향연

비만(肥滿)의 사회경제적 비용

댓글 0 | 조회 170 | 2019.01.26
우리가 가난했던 시절인 1970년대까지만 해도 배가 불뚝 나온 것을 ‘사장님 배’ 라고 부르면서, 비만이 부(富)의 상징이기도 했다. 朴正熙(1917-1979) 대통령이 주도한 경… 더보기

임플란트와 삶의 질

댓글 0 | 조회 382 | 2019.01.26
우리는 현재 물질 풍요의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구하기 힘들었던 것들이 이제는 클릭 한번으로 집으로 배달이 되고, 지구 저 쪽 끝에서 사용하는 것을 간편한 경로로 가정에서… 더보기

[포토 스케치] 뜻밖에 만남

댓글 0 | 조회 252 | 2019.01.23
▲ 퀸샬로트 사운드에서 만나 Tui

기해년의 소망을 위하여

댓글 0 | 조회 118 | 2019.01.16
평소에도 “소망을 가지세요” 라는 말을 하지만 새해를 맞이할 때면 참으로 많이 듣고 보는 말 중에 하나가 “소망” 일지도 모른다. 누구나가 순간순간 생각해보는 “소망”, 아마도 소… 더보기

판타스틱 듀오, 커피와 와인

댓글 0 | 조회 308 | 2019.01.16
요즘 카페에서는 커피와 함께 와인이, 와인바에서는 와인과 함께 커피가 메뉴 판 리스트에 적혀져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최근 들어 소믈리에나 바리스타들이 실제로 와인이나 커피 모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