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김철환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박승욱경관
빡 늘
CruisePro
봉원곤

Smart Golfing

정석현 0 367 2018.06.27 10:11

2018 US OPEN이 언더파를 친 선수가 없이 막을 내렸다. 브룩스 켑카 선수가 4라운드 토탈 1오버파로 2위인 플릿 우드선수를 제치고 29년만에 US 오픈에서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500야드가 넘는 파4홀부터 그린의 스피드 그리고 긴 러프가 선수들을 집어 삼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선수들은 시합전부터 이 코스에 대한 걱정이 먼저 앞서 버린 것처럼 과감한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작은 실수 하나도 용납하지 않는 이 코스에서 플릿 우드 선수는 3라운드 후 9오버파였지만 마지막 라운드에서는 좀더 과감한 플레이로 무려 7언더를 몰아쳐 4라운드 합계 2오버파로 아쉽게 2위에 그치고 말았다. 

 

3라운드까지 너무 집중을 하려고 한 것이 되려 미스 샷이 나오게 됐고 3라운드 후 9오버라는 스코어로는 우승을 할 수 없기에 마지막 라운드는 정말 과감하게 그리고 편한 마음으로 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그리고 마지막날 운도 좀 따라줬던 것이 7언더를 칠 수 있었다. 

 

ede037adc1ab48adaa3b40c9d0e95451_1530051 

 

그런데 왜 1라운드부터 마지막 라운드처럼 과감하게 플레이를 하지 왜 그러지 못했을까 하는 분들도 계실 것이다.  

 

골프 시합이라는 것이 1라운드만 하고 우승자를 가린다면 당연히 한 라운드에 모든 것을 쏟아 부어야 하겠지만 4라운드를 통해 우승자를 가리는 경기이기 때문에 우선 가장 먼저 생각해야 할 것이 2라운드 후 컷 통과를 하느냐 못하느냐도 생각하면서 플레이를 해야 한다. 

 

그래서 골프 시합에서 3라운드를 MOVING DAY라고 한다. 1,2라운드는 어떻게 보면 3,4 라운드를 치기 위해 예선을 통과해야 한다는 점 때문에 그렇게 과감하게 칠 수는 없는 것이다. 예선을 통과하지 못한다면 상금 한푼 받지못하고 짐을 싸야하는 처지가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일단 예선을 무사히 통과한 후에는 3라운드부터 좀더 과감한 플레이가 시작된다. 

 

하지만 이 US OPEN이 펼쳐지는 골프장들을 보면 인간이 골프공으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게끔 코스를 어렵게 만든다. 

 

똑바로 친다고 되는 것이 아니라 페이드나 드로우도 자신이 생각한대로 구사할 수 있어야하며 페어웨이나 그린을 공략할 때도 지형의 기울기를 다 생각하고 공략해야 한다. 무조건 가운데로 친다고 다 되는 것이 아닌 것이다. 

 

페어웨이 경사를 이용해 티샷을 할 경우 우리가 주로 가운데를 향해 티샷하는 것과는 전혀 다른 느낌이다. 방향도 방향이지만 거리도 생각하면서 공략을 해야한다는 것이다. 무조건 멀리 친다고 좋은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페어웨이의 기울기가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휘어져 있고 200미터부터는 내리막 경사라고 생각했을 때 무슨 클럽을 쓰든 정확하게 200미터를 캐리로 가야지만 경사를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방향과 거리가 잘못 계산되었다면 긴 러프가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이렇게 골프프로들은 우리 아마추어들이 라운드하는 것과는 전혀 다른 골프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우리는 똑바로 치기위해 연습하지만 프로들은 클럽을 이용해 할 수 있는 모든 구질을 다 할 수 있기 위해 연습을 한다. 

 

특히 그린 주위 에서의 플레이를 보면 홀컵의 위치나 공이 놓여져 있는 상태에 따라 최선의 선택으로 홀컵을 공략한다. 그린주위에서 무조건 샌드웨지로 할 것이 아니라 우리도 프로들처럼 샌드 부터 7번아이언으로 굴리는 방식 그리고 하이브리드나 우드로 퍼터처럼 한다거나 최선의 방법을 찾아보도록하자. 

 

스윙이나 거리는 따라할 수 없지만 그린주위에서 자신이 하는 스윙을 유지하되 다른 클럽을 한번 이용해보자. 탄도나 굴러가는 거리를 느껴보면서 홀컵의 위치에 따라 클럽도 바꿔가면서 연습해보자. 

 

미국골프 레슨 체널에서 숏게임 레슨방송을 할 때 가장 많이 나오는 단어가 있다. 이 말을 명심하고 생각하면서 연습해보자. 

 

자신도 프로들처럼 홀컵을 공략할 수 있을 것이다. 

 

LESS EFFORT BETTER RESUL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주)뉴질랜드 에이투지
뉴질랜드 법인 현지 여행사 / 남,북섬 전문 여행사 - 패키지여행, 자유여행, 해외여행 / 진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모인 회사!! T. 09 309 3030 T. 09 309 3030
Auckland Ranfurly Motel 한국인 운영
오클랜드 모텔 Auckland, Epsom, motel T. 096389059*0272052991
Global Lead Logistics International /지엘아이해운(주)
이사짐,운송,한국구매대행,포워딩,무역,상업화물,개인화물,한국배송 T. 09-410-3181

과부화

댓글 0 | 조회 457 | 2018.10.25
우리는 골프를 치면서 가끔은 ‘지친다’는 생각을 할 때가 있다. 무엇을 위해 골프를 치는지도 모르게 하루 하루를 골프에 매달려 지내곤 한다. 특히 골프 지망생을 지도하고 있는 부모… 더보기

소영아 화이팅!!

댓글 0 | 조회 304 | 2018.09.26
에니카 소렌스텀선수가 12월에 뉴질랜드 웰링턴에 온다. 소렌스텀 선수는 자신의 이름으로 골프 재단을 설립해 많은 주니어 여자선수들을 육성하고 있다. 특히 자신의 이름을 걸고 중국,… 더보기

실력과 실수

댓글 0 | 조회 271 | 2018.09.13
오랜만에 가지는 평화로운 하루다. 시합이 없는 주말이 언제였냐 할 정도로 바쁘게 딸아이와 전국을 다닌것 같다. 몇일 있으면 Whakatane로 다시 시합을 갈 준비를 해야한다. 이… 더보기

Distance Control

댓글 0 | 조회 349 | 2018.08.09
지난 시간에 우리는 내년부터 새로이 바뀌는 룰들을 알아 보았다. 바뀌는 룰의 주된 목적은 플레이를 할 때 불필요한 부분을 없애면서 좀 더 스피드하게 플레이한다는 것이다. 가끔은 머… 더보기

새로 바뀌는 골프룰

댓글 0 | 조회 1,180 | 2018.07.26
세계 골프 규칙을 제정하는 미국골프협회(USGA)와 영국 R&A는 아래와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새 골프 규칙을 13일 발표했다. 2019년 1월 1일부터 적용되는 새 규칙… 더보기

BULA!!

댓글 0 | 조회 419 | 2018.07.10
뉴질랜드의 추위를 피해 피지 난디에 왔다. 3시간을 날아왔는데 날씨는 정 반대! 당연히 적도쪽과 가깝다고 하지만 뉴질랜드와 달라도 완전 다른 이 날씨에 우리는 뉴질랜드에서 입고 온… 더보기
Now

현재 Smart Golfing

댓글 0 | 조회 368 | 2018.06.27
2018 US OPEN이 언더파를 친 선수가 없이 막을 내렸다. 브룩스 켑카 선수가 4라운드 토탈 1오버파로 2위인 플릿 우드선수를 제치고 29년만에 US 오픈에서 2년 연속 우승… 더보기

Where am I?

댓글 0 | 조회 345 | 2018.06.14
지난주에 막을 내린 미국 여자 골프 오픈은, 골프는 과연 뭘 잘 해야 하는지… 또 어떻게 해야 우승을 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시합이었다. 특히 USGA에서 개최하는 US OPEN… 더보기

Simply the best!!

댓글 0 | 조회 531 | 2018.05.24
골프에는 희노애락이 다 담겨있는 것 같다.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힘들거나 어려운 일을 겪었을 때 얼마나 슬기롭게 대처하는가를 생각해보면 골프에서의 멘탈이란 너무도 쉬울수가 있다.작은… 더보기

앗 싸!!

댓글 0 | 조회 641 | 2018.04.26
오늘은 가까이 지내는 지인들의 이야기로 시작해 본다.몇주전 한 지인에게서 전화가 왔다. 목소리를 듣는 순간 벌써 흥분된 목소리로 안부를 묻는 나에게 그 날 친 스코어부터 얘기하기 … 더보기

내 맘속의 샷

댓글 0 | 조회 506 | 2018.04.11
요즘 다시 남자 PGA 골프가 재미있어졌다. 타이거가 시합에 나오기 때문이다. 그리고 잘 친다. 예전같지는 않지만 곧 다시한번 우승을 할 것 같은 희망을 보여준다. 이번주는 골프에… 더보기

숫자

댓글 0 | 조회 349 | 2018.03.28
라운드를 마치고 우리는 클럽하우스에 둘러앉아 그 날의 골프에 대해 아이들처럼 신이 난듯 서로의 자랑 거리를 내어 놓는다. 어른이든 주니어든 골프에 푹 빠지게 되면 꿈에서도 골프 공… 더보기

넓은 시야로 자신을 보자

댓글 0 | 조회 605 | 2018.03.14
골프로 이긴다는 건 쉽지 않다. 오늘은 이런 말로 글을 시작해 본다.둘째아이의 시합을 위해 더니든을 다녀오면서 난 비행기 안에서 과연 골프에서 이기기위해 과연 무엇을 어떻게 해야하… 더보기

그린위의 매직

댓글 0 | 조회 296 | 2018.02.14
모든 골프팬들이 다시 흥분하기 시작했다.2주전 있었던 PGA 투어에서 타이거가 다시 출전한 것이다. 이번 시합은 타이거가 우승을 하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타이거의 골프 실력이 … 더보기

칭찬

댓글 0 | 조회 442 | 2018.02.01
어떤 분야에서 최고가 된다는 것은 정말 어려운 길을 참고 이겨낸자만이 이룰 수 있는 자리일 것이다.사람들은 지금 현재의 챔피언의 화려함만을 볼 것이지만 그 챔피언이 그 자리에 오르… 더보기

첫 단추

댓글 0 | 조회 389 | 2017.12.20
벌써 올 해의 마지막 달력을 넘길 때가 왔다. 새로운 시작이 있음 언제나 마지막이 있기 마련.. 즐거운 마무리가 있는가 하면 후회의 마무리도 있을 것이다.두가지다 다음 시작을 위한… 더보기

실수를 기회로

댓글 0 | 조회 328 | 2017.12.06
지난주 필자는 둘째 딸의 시합을 위해 Whakatane에 다녀왔다.오클랜드에서 차로 4시간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Whakatane 골프장에 하루 미리 도착한 우리는 먼저 그린을 … 더보기

생각하기 나름

댓글 0 | 조회 293 | 2017.11.22
벌써 2017년도 막바지를 향해 가고 있다. 골프로 치면 17번홀의 세컨샷이라고나 할까… 좋은 마무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사람이 있나하면 지난 것은 잊어버리고 새로운 것에 대한 … 더보기

황제의 부활

댓글 0 | 조회 588 | 2017.11.07
최근 골프계 소식을 접할 때면 심심치 않게 한 남자의 연습 영상을 보게 될 때가 많다. 별다른 편집기술 없이 단순하게 스윙을 반복하는 장면이 담겨있는 이 영상의 주인공은 ‘골프 황… 더보기

어려운 버디 쉬운 보기

댓글 0 | 조회 429 | 2017.09.27
이번주는 뉴질랜드 골프에서 가장 중요한 한 주가 아닌가 생각한다.바로 미국 LPGA시합이 뉴질랜드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주이다.오클랜드 외곽에 위치한 Windross Farm 골프… 더보기

교과서

댓글 0 | 조회 428 | 2017.09.13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뉴질랜드 주니어 시합중 가장 큰 대회인 National under19 시합에 다녀왔다.올해는 Hawkes bay지역에서 전국에서 모인 19세 이하 청소년들이… 더보기

Body Screen

댓글 0 | 조회 531 | 2017.08.22
오랜만에 펜을 든다. 요 몇주 둘째 아이의 시합을 위해 매주 지방을 다녀왔다. 항상 시합을 다녀오면 뭔가 배우는 것이 있다. 또 부족한 면을 시합을 다녀와 보강도 하면서 또 다음 … 더보기

골프에서의 겸손

댓글 0 | 조회 548 | 2017.07.26
골프라는 운동을 이야기할 때 빠지지 말아야 하는 단어가 있다.바로‘겸손’이라는 단어이다. 조금 잘 맞는다고 우쭐대다가는 바로 다음 홀에서 무너질 수 있고 또 그 결과로 인해 그 날… 더보기

Aviation Golf Club

댓글 0 | 조회 551 | 2017.06.27
오늘은 오클랜드 골프계에서 조금은 슬픈 소식을 전하면서 이 컬럼을 시작하려한다. 1973년 개장한 Aviation Golf Club이 10월에 폐장을 맞이한다. 공항 옆에 위치한 … 더보기

홀로 서기

댓글 0 | 조회 511 | 2017.06.13
지난 주 필자는 둘째 딸아이의 시합을 위해 걸프하버 골프장을 다녀왔다. 이틀동안 치뤄졌던 리디아 고 주니어 시합을 위해서였다.이 대회는 지난해를 첫번째로 리디아 고가 후원하는 대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