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김철환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박승욱경관
빡 늘
CruisePro
봉원곤

기 죽지 말고 떳떳하게 살자(Ⅱ)

회계닥터 0 793 2018.06.13 17:50

회계닥터의 영어이야기 (109) 

■ Act fair and square  

 

(전호에 이어서) 그러면 직접 전화해 보라고 하였습니다. 그 키위 직원은 내가 워낙 강하게 나오니까 마지 못해 즉석에서 전화를 했습니다. 그런데 전화번호가 틀렸습니다 (이렇게 고의적으로 틀린 전화번호를 주는 경우가 있으니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다행히 저하고 같은 보험회사이어서 즉석에서 이름으로 새 전화번호를 찾아서 전화를 했습니다. 그랬더니 상대방이 하 는 말이 내가 정지하지 않았고 움직였기 때문에 그렇게 됐다는 것입니다. 아니 이게 완전 오리발이네! 완전히 한방 먹은 기분이었습니다.

 

그 때가지만 해도 보험회사가 시시비비를 판정하는지 몰랐습니다. 지금 그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라고 했지만 먹혀 들지가 않았습니다. 내가 울그락 붉으락 하고 있는 동안에 자기 manager와 상의를 하고 오더니 50:50 책임이라는 것입니다.

 

외국에서 당해 본 첫 접촉사고 분쟁, 완전히 이상하게 돌아 가고 있었습니다. 이 때가 사고 다음 날이었습니다.

 

뉴질랜드에서 당한 첫 차량 접촉사고. 그렇게 간단한 일이 아니었습니다. 고치지 않고 자세히 보지 않으면 잘 모를 정도로 경미한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그런 거짓말이 먹혀 들어간 것에 분통이 터졌습니다. 

 

이렇게 물러날 수가 없었습니다. 시간이 아깝더라도 이것은 정의를 회복하는 차원에서라도 다시 도전하기로 하였습니다. 

 

그 날밤 장장 몇 시간을 할애하여 8페이지 가량의 반박문을 만들어서 담당자 앞으로 팩스를 보냈습니다. ‘너희 회사는 Consumer 잡지가 조사한 바로는 제일 나은 회사인데 상대방의 거짓말을 존중하면서 억울하게 피해자의 잘못을 인정하라는 것이냐? 다시 심사 숙고해서 현명한 판단이 있기를 바란다. 만일 나의 잘못을 인정하라 한다면 소액사건 심판소(Tribunal Dispute)에 귀사를 고소할 것이다. 만일 거기에서도 나에게 불리한 판정이 나온다면 모든 가능한 법적 수단을 강구할 것이다’라고 반 협박성(?) 편지를 보냈습니다. 

 

그리고 사건 현장 약도를 신호등 포함하여 컬러로 작성하고, 상대방이 거짓말 하는 내용을 일일이 반박하는 자료를 첨부했습니다. 상대방이 주장하듯이 내가 움직였다면 긁힌 자국이 가로가 되어야 하는데 움푹 패어 있지 않느냐(사진 첨부), 차선을 바꿀 때는 3초간 신호를 보내야 한다는 Road Code 책을 카피해서 보냈습니다.

 

그 다음 날 보험 회사를 안 갈려고 하다가 팩스가 제대로 들어 갔는지 확인해 볼려고 찾아 갔더니 담당자인 30대 초반의 키위 아줌마가 나를 보더니 표정이 아주 굳어졌습니다. 보통 보험처리는 시간을 두고 처리하는데 별 놈이 나타나서 사고 2-3일만에 그것도 막 닦달거리니까 나한테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표정이었습니다. ‘팩스 봤느냐? 어떻게 생각 하느냐?’라고 했더니, 또 매니저 방으로 가서 한참을 숙의하고 오더니 이제는 60:40까지 인정해 주겠다고 합니다. ‘무슨 소리냐? 인정할 수 없다’라고 했습니다.

 

집에 와서 곰곰 생각해 보니 나는 잘못이 하나도 없는데 잘못을 인정하라니 도저히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 좋다, 시간이 아깝더라도 이번 기회에 뉴질랜드 법 제도도 공부하는 셈 치고 몇 시간 투자하자. 그리고 소액사건 심판소에 소를 제기하기로 하고 소장을 작성하여 상대방의 인적 사항을 확인할 것이 있어서 보험회사를 다시 찾아갔습니다. (계속)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Auckland Ranfurly Motel 한국인 운영
오클랜드 모텔 Auckland, Epsom, motel T. 096389059*0272052991
오클랜드 중국문화원
오클랜드의 한 장소에서 1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중국어 전문어학원 410 - 6313 T. 09-410-6313

자기 분수를 아는 게 중요하다

댓글 0 | 조회 282 | 2018.11.15
■ 守分知足자기 분수를 알아야 합니다. 나는 그릇이 어느 정도인지, 큰 그릇인지 아니면 작은 그릇인지를 알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내 분수가 작은 그릇인데 여기에다가 아무리 많은 양… 더보기

기 죽지 말고 떳떳하게 살자 (VI)

댓글 0 | 조회 443 | 2018.10.11
■ Catch up with - apologize골프를 하다 보면 앞 팀의 굼벵이 플레이로 인하여 짜증날 때가 한 두 번이 아닙니다. 그래서 저는 뒤 팀에게 지장을 주지 않도록 신… 더보기

소액 사건 재판소

댓글 0 | 조회 440 | 2018.09.12
■ Disputes Tribunal저는 여기 살면서 키위하고 분쟁이 있었을 시 져 본 적이 없다고 지난 번 칼럼에서 얘기했었습니다. 그런데 제가 완패한 적이 한번 있었습니다. 저와… 더보기

강자(强者)는 외국에서도 살아 남는다

댓글 0 | 조회 1,205 | 2018.08.10
■ The survival of the fittest호주의 한 럭비 선수가 시합 중 태클로 엉켜 있을 때 상대방 선수의 똥꼬(?)를 쿠-욱 찔렀습니다. 그 것도 한 명이 아닌 세 … 더보기

기 죽지 말고 떳떳하게 살자(Ⅲ)

댓글 0 | 조회 385 | 2018.07.10
■ Act fair and square​(전호에 이어서) 그랬더니 담당자 하는 말이 소의 상대방은 보험회사가 아니라 가해자 앞으로 하라고 이제는 친절하게 가르쳐 주었습니다.그런데 … 더보기

현재 기 죽지 말고 떳떳하게 살자(Ⅱ)

댓글 0 | 조회 794 | 2018.06.13
회계닥터의 영어이야기 (109)■ Act fair and square(전호에 이어서) 그러면 직접 전화해 보라고 하였습니다. 그 키위 직원은 내가 워낙 강하게 나오니까 마지 못해 … 더보기

기 죽지 말고 떳떳하게 살자(I)

댓글 0 | 조회 752 | 2018.05.09
■ Act fair and square오래 전 얘기입니다. 어느 날 한 학생이 땡감 씹은 표정으로 교실로 들어 왔습니다. 왜 그러냐고 물으니 말을 안 하려고 머뭇거리는 것이었습니다… 더보기

문화 차이를 알리는데 노력해야 한다

댓글 0 | 조회 477 | 2018.04.10
■ Cultural difference우리가 손가락으로 동그라미 형태를 지어 보이면 그것은 돈을 의미하지만, 서양에서는 손으로 동그라미를 지어 보이면 그것은 ‘좋다’라는 것입니다.… 더보기

외국생활에는 유연성이 필요하다

댓글 0 | 조회 792 | 2018.03.14
■ Flexibility제가 호주 시드니에 있었을 때입니다. Unit을 rent해서 살고 있었는데 기간이 정해져 있는 6개월 fixed term이었습니다.그런데 독한 마음을 품고 … 더보기

수술비도 타협할 수 있다 ■ Compromise

댓글 0 | 조회 517 | 2018.02.14
■ Compromise나이가 들다 보니 치아도 안 좋아집니다. 할 수 없이 이빨 보조장치를 하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왼쪽 어금니 아래 쪽이 이것만 끼면 아파 오는 것입니다.엑스레이… 더보기

자강불식(自强不息)

댓글 0 | 조회 581 | 2018.01.17
■ Strengthen yourself ceaselessly.저는 인생을 살아 오면서 위의 문구를 신조(信條)로 여기며 살아 왔습니다. 원래는 논어의 ‘君子以 自强不息’에서 온 말… 더보기

100년전에 뉴질랜드 여자들은(?)

댓글 0 | 조회 541 | 2017.12.06
■ Rules for Teachers - New Zealand 1915 -뉴질랜드만큼 여성 파워가 강력한 나라도 없을 것 같습니다. 이번에 수상으로 취임한 노동당의 당수 Jacin… 더보기

렌트 관리회사는 선택을 잘 해야 한다

댓글 0 | 조회 940 | 2017.11.07
회계닥터의 영어이야기 (103)■ Award Winning Property Management (?)뉴질랜드에는 임대주택 관리 (Property management) 전문 회사들이… 더보기

서양 관습은 한국과 다른게 많다(Ⅱ)

댓글 0 | 조회 1,049 | 2017.10.11
■ Don’t tailgate!남자들 꼬추(?)를 꺼내는 것이 우리하고 다른 게 있지만, 꼬추를 사용하고 난 후에도 우리와 차이가 있습니다. 서양 사람들은 꼬추를 만졌다 하면 꼭 … 더보기

서양 관습은 한국과 다른 게 많다

댓글 0 | 조회 1,148 | 2017.09.12
■ burp, belch해외생활을 하다 보면 서양 사람이나 우리나 똑 같이 사람 사는 것인데 ‘별 차이가 있나?’라고 쉽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런데 유심히 살펴보면 우리하… 더보기

집값은 복덕방에 달려 있다

댓글 0 | 조회 1,109 | 2017.08.09
■ Who will be my real estate agent?필자가 오클랜드 부동산 시장을 살펴보아 온 결과‘누가 내 에이젼트가 되는가?’에 따라서 집 값에 차이가 많이 난다는 … 더보기

뉴질랜드가 또 세계 1위가 되었다

댓글 0 | 조회 1,977 | 2017.07.11
■ America’s Cup = New Zealand Cup축구 월드컵 경기보다 유구한 133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America’s cup 요트경기는 한마디로 돈 잔치입니다. 돈이… 더보기

사랑하는 만큼 채찍도 있어야 한다

댓글 0 | 조회 622 | 2017.06.14
■ Discipline‘원산폭격’이라고 아십니까? 군대를 갔다 온 분들은 금방 아실 것입니다. 그러나 여성 분들을 포함하여 군 미필자를 위하여 부연 설명을 드리자면, 군대에서 쫄병… 더보기

성공한 사람은 성취욕을 달성한 사람이다(I)

댓글 0 | 조회 675 | 2017.05.10
■ Achievement desire한국인으로서 최초로 에베레스트를 등정한 고상돈을 기억하고 있는 분들은 많을 것입니다.그러나 남선우라는 산악인을 기억하고 있는 분들은 그리 많지 … 더보기

인생은 한번 미쳐야 성공한다(II)

댓글 0 | 조회 993 | 2017.04.12
■ He is crazy about computer.(지난호에 이어서)두 번째 성공 요인은‘미쳤다’는 것입니다. 금세기를 빛낸 세계 100인의 한 사람으로 선정한 Time지는 그를… 더보기

인생은 한번 미쳐야 성공한다

댓글 0 | 조회 1,443 | 2017.03.08
■ He is crazy about computer.“게이츠씨!우리나라로 이민오지 않겠습니까? 비록 우리 이민 법이 규제사항이 많이 있지만 당신 같은 부자는 쌍수를 들고 환영하겠소… 더보기

진정 애국은 외국에 있다

댓글 0 | 조회 731 | 2017.02.08
■ Caucasian백인을 마오리어로 Pakeha라 하면 영어로는 Caucasian으로 통칭합니다. 물론 European 혹은 White people로도 지칭하지만 육안(physi… 더보기

이민자 그룹에서 뒤쳐져서는 안 된다

댓글 0 | 조회 1,357 | 2017.01.11
■ Win Competition.연말연시를 맞아 예전에는 연하장을 보내곤 했었습니다. 그런데 몇년 전까지는 이메일로 대체를 하더니 이제는 이메일 보다는 카톡으로 대신 합니다. 카톡… 더보기

효과적인 항산화(Antioxidant) 섭취법

댓글 0 | 조회 906 | 2016.12.06
■ 8 ways to make foods better for you.건강은 입에서 시작해서 입으로 끝납니다. 즉 무엇이 입 속으로 들어 가느냐에 따라서 그 사람의 건강은 결정 됩니… 더보기

세금을 절약해 보자

댓글 0 | 조회 1,272 | 2016.11.08
■ Tax evasion and tax saving.탈세(tax evasion)와 절세(tax saving)는 분명히 다릅니다. 탈세는 법이 정하고 있는 사항을 일탈해서 법대로 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