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봉원곤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김철환
피터 황
Jane Jo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박승욱경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빡 늘
CruisePro

인체 시계

이윤수 0 692 2018.05.10 21:44

 

2806865afb90f1e576a7ec7227e94905_1525945
해가 바뀌고 나이 먹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공자는 인간의 덕목으로 나이에 따른 책임을 강조했다. 떠오르는 해를 바라보면서 느끼는 감회가 서로 다를 것이다. 그러나 뭐니 뭐니 해도 건강과 가정의 화목처럼 소중한 것은 없다. 떠오르는 태양과 인체의 생체 리듬을 비교해 보면 비슷하다는 것을 느낀다. 
 

 

해가 떠오르는 새벽녘에 인간이 태어난다. 아침 시간인 오전 8시는 10대라고 볼 수 있다. 일상의 업무가 이뤄지는 오전 10시는 20대, 한참 일할 시간인 정오는 30대, 인생의 황금기인 40대는 오후 2시, 50대는 오후 4시, 인생의 황혼기인 60~70대는 오후 6시에 해당된다. 

 

건강 나이가 항상 오전에 머물러 있었으면 하는 것은 누구나의 바람이 아닐까 한다. 시간을 잡을 수는 없지만 느리게 가도록 노력하는 것은 가능하다. 사람마다 나이보다 젊게 보이기도 하며 또래보다 늙어 보이기도 한다. 재미있는 것은 남성의 발기력도 나이에 따라 떨어지는 해와 같다. 젊어서는 하늘만 쳐다보고 있다가 나이를 먹어가면서 고개를 숙이고 아래만 바라보려 한다. 어쩌다 고개를 들었더라도 바로 고개를 떨구고 만다. 

 

남성의 심벌이 고개 숙이는 이유는 무엇일까. 공자님 말씀처럼 나이에 따른 책임을 두려워해서인가. 그러나 진짜 이유는 평소 주인의 관리소홀로 인한 경우가 더 많다. 평소 건강관리를 잘했다면 남보다 일찍 고개를 숙일 이유가 없다. 신체 곳곳에서 벌어지는 노화현상을 막을 방법은 아직 없으나 더 이상 망가지지 않게 만드는 방법은 있다. 

 

평소에 건강관리에 신경을 쓰는 일이다. 남성의 심벌을 얼마나 잘 관리 하느냐에 따라 고개를 들고 다닐 수 있다. 행복한 부부생활을 위해서라도 성기능을 유지하는 일은 중요하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Bodycare Clinic 내몸사랑 클리닉
카이로프랙터, 물리치료, 한의사, 마사지,클리닉, ACC, 피지오, 통증, 내몸사랑, Bodycare T. 094104770 093691313
Blindsmith NZ Ltd
blind, blinds, 블라인드. 윈도우, window, 베니시안 블라인드, 우드 블라인드, PVC 블라인드, 롤러 블라인드, 블럭아웃 블라인드, 터멀 블라인드, 선스크린 블라인드, 버티컬 블라인드, Venetian blinds, wood T. 09 416 1415
조앤제이 & 조대형 회계사/세무사
이민 비자전문 컨설팅 회계 세무 세무신고 회계사 GST 소득세 T. 093361155

끊임없는 외설 시비와 파격적 노출신 <레이디 채털리>

댓글 0 | 조회 1,037 | 2018.09.14
D.H. 로렌스의 소설 <채털리 부인의 연인>(Lady Chatterley’s Lover, 1928)은 묘사된 성적 표현이 너무도 적나라하고 노골적이라는 이유로 작품성과… 더보기

황진이 對 베로니카

댓글 0 | 조회 224 | 2018.08.23
조선시대 최고의 기생 황진이. 그녀에 관한 일화는 소설과 TV 드라마 그리고 영화로 여러 차례 옮겨졌다. 북한작가 홍석중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이 영화는 금강산에서 촬영을 하는 등… 더보기

<향수> : 어느 살인자의 이야기

댓글 0 | 조회 241 | 2018.08.09
타이틀이 담고 있는 이미지처럼,‘광기’와 ‘엽기적 살인’으로 점철되어 있는 영화 <향수>.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초베스트셀러 소설을 영상으로 옮겼다.에필로그부터 영화가 심… 더보기

포르노‘스너프(snuff)’는 실제로 존재할까?

댓글 0 | 조회 1,736 | 2018.07.26
포르노영화 중에서 가장 충격적이고 비난받는 장르는 ‘스너프’(snuff) 이다. 왜냐하면 이 영화는 성행위와 함께 강간이나 살인을 허구적인 연출이 아니라 실제로 행하기 때문이다. … 더보기

여성이길래 생기는 병

댓글 0 | 조회 560 | 2018.07.12
여름철 피서 시즌이 끝나갈 때면 산부인과는 냉·대하증을 치료하려는 여성들로 붐빈다. 특히 비가 많이 와서 습하고 후텁지근할 때는 그 빈도가 더 늘어난다.냉·대하증은 모든 여성에게 … 더보기

‘노쓰 컨츄리’여성광부들의 성폭력 집단소송 그린 실화

댓글 0 | 조회 1,015 | 2018.06.28
아이를 키워야 할 절박한 상황에서 광부로 취업하는 조시(샤를리즈 테론).예상대로 일은 고됐지만, 그보다 힘든 건 남자 동료들의 무시와 성희롱이다. 직장 여성들이 성희롱을 묵묵히 참… 더보기

<라스트 프로포즈> 현실에 덧입혀진 동화같은 사랑극

댓글 0 | 조회 245 | 2018.06.17
수려한 외모와 명석한 두뇌, 거기에다가 홍콩 최고의 백만장자인 샘(유덕화). 그러나 그의 모습 한 구석에는 외로움이 짙게 배어있다. 세 번의 이혼이 말해주듯, 사랑만큼은 마음대로 … 더보기

<피고인>을 통해 본 한국의 성범죄 진단

댓글 0 | 조회 577 | 2018.05.24
<피고인>(The Accused, 1988)은 감독 조너선 캐플런의 필모그래피 중 최고의 역작이자 조디 포스터에게 처음으로 오스카 여우주연상을 안겨 준 작품이다. 그리고… 더보기
Now

현재 인체 시계

댓글 0 | 조회 693 | 2018.05.10
해가 바뀌고 나이 먹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공자는 인간의 덕목으로 나이에 따른 책임을 강조했다. 떠오르는 해를 바라보면서 느끼는 감회가 서로 다를 것이다. … 더보기

섹스리스

댓글 0 | 조회 2,455 | 2018.04.13
부부가 살아가는데 성행위가 없다면 어떻게 될까.그러나 주변을 돌아보면 성관계 없이 지내고 있는 부부들이 의외로 많다.이런 부류를 ‘섹스리스’부부라고 한다.한국성과학연구소에서 200… 더보기

의사 처방과 사용량 지켜야

댓글 0 | 조회 576 | 2018.03.28
하루가 멀다 하고 정력을 증가시키고 발기력을 강화해 준다는 식품이나 약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비아그라가 출시된 이후 많은 사람들이 밤 생활에 자신을 갖게 된 것이 사실이다. 그… 더보기

태아도 보고 배운다

댓글 0 | 조회 362 | 2018.03.14
태교란 태중교육 또는 태내교육의 약자다. 산과학에 있어서는 심신의학의 한 분야로 최근 우리나라는 물론 세계 각국에서 태교의학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옛날부터 내려오는,… 더보기

정액량보다 정자수가 임신 좌우

댓글 0 | 조회 1,090 | 2018.03.01
결혼 1년차 주부 A씨는 임신을 몹시 원하고 있다. 남편도 아이를 원하여 의도적으로 노력하는데 남편이 육체적 노동을 하는 힘든 직업이라 성생활을 힘들어 한단다.배란 때는 거의 억지… 더보기

근육강화제 득과 실

댓글 0 | 조회 830 | 2018.02.14
금세기 야구사를 바꾸어 놓은 미국의 마크 맥과이어와 세미 소사와의 홈런경쟁은 야구에 관심이 없던 사람들조차 열광할 정도로 다이나믹했다. 어느날 맥과이어가 신기록을 세우면 곧이어 소… 더보기

음모에 기생하는‘사면발이’

댓글 0 | 조회 4,748 | 2018.02.01
잊을 만하면 나타나는 환자가 사면발이 환자다. 밤새 가려움에 음부를 긁어대다가 밤잠을 설쳐 부스스하다. 벌레라도 발견할라 치면 더 공포에 질린 얼굴로 나타난다. 어디서 들었는지 몰… 더보기

건강관리

댓글 0 | 조회 379 | 2018.01.18
나이를 먹다 보면 발기가 잘 되지 않는 것을 느낀다.환자들은 ‘아니, 내 나이에 벌써 문제가 생겼느냐’며 인정하려 들지 않는다. 젊은 사람들은 성경험이 미처 성숙되지 못하다 보니 … 더보기

섹스의 검증된 10가지 보약효과

댓글 0 | 조회 1,923 | 2017.12.19
남·녀 성(性) 이야기 (5)“사랑하는 사람들이여 섹스 하라, 건강해 질 것이다”섹스가 건강에 좋다는 말은 이제 일반인에게도 익숙하다. 그렇다면 과연 섹스는 어떤 효과가 있을까? … 더보기

요실금이 불임 원인 아니다

댓글 0 | 조회 419 | 2017.12.07
남·녀 성(性) 이야기 (4)28세 결혼 2년차 주부 P씨는 결혼 전에 낙태수술을 4번했다. 최근 뛸 때나 배에 힘을 주면 소변이 찔끔 흘러 속옷을 다 버리는데, 아기도 낳기 전에… 더보기

인정하고픈 마음이 ‘중년의 위기’ 불러

댓글 0 | 조회 570 | 2017.11.21
“선생님, 가운에 머리카락이…” 하면서 직접 머리카락을 털어주며 수줍게 웃는 중년 남성 환자를 보면서 마치 주변의 이모나 큰언니 같은 느낌이 드는 것은 그의 남성성이 그만큼 약화되… 더보기

女, 갱년기도 아닌데 성욕감퇴....

댓글 0 | 조회 1,719 | 2017.11.08
남·녀 성(性) 이야기 (1)여성들도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을 가지고 있다고 하면 적지 않은 여성들이 “정말 여자한테도 남성호르몬이 있나요?”라고 반문한다.여자들도 남성호르몬을 … 더보기

남성 이야기

댓글 0 | 조회 604 | 2017.10.25
많은 남성들이 사춘기부터 자위행위를 하며, 사정의 쾌감을 즐긴다. 부모님 몰래 문을 걸어 잠그고 하기도 하고, 뒷처리가 귀찮다고 화장실에서도 하기도 하면서, 자신의 희뿌연 정액을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