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김철환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박승욱경관
빡 늘
CruisePro
봉원곤

21세기 손자병법

김영안 0 521 2017.09.26 17:49

인문학 산책 (16)

 

중국의 춘추·전국 시대에는 백가쟁명(百家爭鳴)으로 각종 사상이 난무했던 시절이다. 

 

그 당시 정립되었던 사상으로 중국의 으뜸 사상인 공자의 유교, 노자·장자의 노장 사상, 한비자의 법가 등 쟁쟁한 학문들이 우후죽순처럼 탄생하였다. 

 

그 시대는 또한 서로 죽고 죽이는 약육강식의 전쟁의 시기이기도 하다. 이러한 혼란기에 전쟁 철학을 만든 손자병법이 태어나게 된 것이다. 

 

손자병법은 손자가 지은 병서 13편을 가리킨다. 기원 전 504년에 작성된 것은 82편 6,080자였다. 손자(孫子) 는 춘추시대 말 오(吳)나라에서 활약한 제(齊)나라 출신 병법가 로 이름은 손무(孫武)이다. 

 

송 나라 신종 3년(1080) 무학박사 하거비가 가려 뽑은 <손자병법>, <오자>, <사마법>, <울료자>, <육도>, <삼략>, <이위공문대 >를 ‘무경칠서(武經七書)’라고 확정했고, 그 중의 으뜸이 바로 손자 병법이다. 

 

이외에도 손무의 증손자인 손빈의 <손빈병법> 89편이 있다. 흔히 손자병법에 나오는 하나의 계책으로 알고 있는 <36계(三 十六計)>는 별개의 병법서이다. 

 

총 6장으로 각 장에 6개의 계책을 설명한 책으로, 승전계(勝戰計 : 아군이 승리할 수 있는 조 건이 충분히 구비되었을 때 취하는 계책), 적전계(敵戰計 : 아군과 적군의 세력이 비슷할 때 기묘한 계략으로 적군을 미혹시켜 승리를 이끄는 계책), 공전계(攻戰計 : 자신을 알고 적을 안 다음 계책을 모의하여 적을 공격하는 계책), 혼전계(混戰計 : 적이 혼란한 와중을 틈타 승기를 잡는 계책), 병전계(倂戰計 : 상황의 추이에 따라 언제든지 적이 될 수 있는 우군을 배반, 이용하는 계책), 패전계(敗戰計 : 상황이 가장 불리한 경우 열세를 우세로 바꾸어 패배를 승리로 이끄는 계책)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중에서 우리에게 가장 잘 알려져 있는 계책으로는 패전계의 31계인 미인계(美人計) 와 마지막 계책인 36계 주위상(走爲上)이 다. 

 

도저히 승산이 없을 때에는 그냥 아무 생각도 하지 말고 도망가는 것이 상책이라는 뜻이다. 즉, 36가지 방법 중 최후의 수단이라는 의미이다. 

 

그 동안 여러 형태로 손자 병법은 우리에게 다가왔다. 

 

 

5f74a3eebd714afe8034bff5343b45b5_1506401

 

강상구의 ‘마흔에 읽는 손자병법(흐름출판: 2011)’가 최근의 베스트셀러로 인기를 끌었다. 

 

5f74a3eebd714afe8034bff5343b45b5_1506401

 

최근에 황원갑의 ‘21세기 손자병법 (바움: 2013)’은 가장 최근에 나온 책으로 병법 사례를 주로 우리나라의 사례를 많이 들은 것이 특징이다.

 

저자가 전문적으로 연구해온 우리 나라 고대 상고사에 나타난 명장들 - 을지문덕, 연개소문, 김유신을 비롯해 강감찬, 이순신 등의 전술을 손자병법으로 풀어 냈다. 

 

우리에게 잘 알려진 ‘지피지기 백전백승’은 ‘모공( 謀攻)’편 마지막 구절을 잘못 인용된 것이다. 

 

‘그러므로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 번 싸워도 위태롭지 않으며, 적을 모르고 나를 알면 승부가 반반이며, 적도 모르고 나도 모르면 싸울 때마다 위태로울 것이다. (故曰 知彼知己 百戰不殆, 不知彼而知己 一勝一負 不 知彼不知己 每戰必殆)’ 

 

모두 이긴다는 백승(百勝)도 아니고 무패(無敗)도 아닌 불태( 不殆)- 즉 위태롭지 않다는 것이다. 

 

그리고 ‘지형(地衡)’편 마지막 구절이 이 시대에 새롭게 와 닿는다. 

 

‘적을 알고 나를 알면 승리를 이룰 뿐만 아니라 위태롭지 않으며, 하늘과 땅을 알면 그 승리가 완전한 것이 된다. (知彼知己 勝乃不殆 知天知地 勝乃可全)’ 

 

이제는 오직 나와 상대만 알아서는 승리할 수 없다. 그보다는 시기와 환경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말하고 있다. 

 

결론적으로 손자병법의 핵심 사상은 네가지로 요약된다. 

 

첫 째, 싸우지 않고 이기는 것이 최선이다. 

둘째, 싸우게 되면 반드 시 이겨야 한다. 

셋째, 싸우더라도 손해를 보지 말라. 

넷째, 가 능하면 상대방의 손해도 적으면 좋다. 서양의 병법서로는 카알 폰 크라우제비츠의‘전쟁론(동서문 화사: 2009)’이 유명하다. 프로이센 태생의 장군으로. 

 

12년 동안 베를린의 군사학교 교장으로 근무하는 동안 자신의 전투 경험을 바탕으로 과거의 전쟁사(戰爭史)와 전쟁이론을 섭렵하여 <전쟁론> 집필에 전념하였다. 

 

서양의 병법서는 전쟁사와 실전을 근거로 한 전쟁 기술을 다룬 실무 교본과 같은 성격이라면, 동양의 병법서는 실무 전술 교본이 아닌 전쟁에 대한 철학서 또는 수양 교본이라 할 수 있다. 

 

혹자는 현대의 비즈니스는 전쟁으로 비유되고 있다. 한 때 TV의 시트콤(sitcom)으로 ‘직장인의 손자 병법’이 방영되어 세간의 인기를 끈 적이 있다. 

 

이처럼 손자 병법은 단지 전쟁에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 비즈니스와 개인 처세에도 많이 활용되고 있다. 

 

그러기에 손자의 병법이 재조명되어 우리에게 절실하게 필요한 철학이 된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조앤제이
조앤제이 09-336-1155 각종 뉴질랜드 이민 비자 전문 Immigration Adviser Kyong Sook Cho Chun T. 093361155
홍길동투어
뉴질랜드 남북섬 투어 전문 여행사(8/12/23인승 다수 차량 보유)가족, 친지, 모임, 동호인, 신혼여행 및 어학연수팀 등 투어뉴질랜드 여행, 현지 여행사, 홍길동, 남섬, 북섬, 반지의 제왕, 호빗, T. (09)625-6789
Eftpos 나라
eftpos.cash register,cctv,scale,alarm,pos system. T. 0800 880 400

나의 영어는 영화관에서 시작되었다

댓글 0 | 조회 511 | 2018.11.15
나의 주말의 일과는 영화로 시작된다. 최근 개봉하는 헐리우드 영화가 그 대상이다.영화를 보면서 줄거리도 중요하다. 하지만 번역에 대해서도 관심도 많다. 원어를 번역을 하는데 문화의… 더보기

골프도 독학이 된다

댓글 0 | 조회 369 | 2018.10.26
전세계가 노령화 시대로 접어들었다. 흔히들 노후대책으로 약간의 돈과 친구 그리고 취미가 있어야 한다고 한다. 하지만 취미는 노후에만 필요한 것이 아니라 바쁜 일상에 찌드는 중. 장… 더보기

생로병사의 비밀

댓글 0 | 조회 417 | 2018.10.11
인간은 누구나 건강하게 오래 살고 싶은 욕망이 있다. 웰빙(well-being) 시대에 점점 노령화 되는 과정에 건강에 관심이 높아졌다. 비단 노인뿐만 아니라 누구든 건강은 있을 … 더보기

소수점을 잘못 찍어 유명해진 시금치

댓글 0 | 조회 772 | 2018.09.28
세계사 오류사전경제가 어려운 것은 사실인 것 같다. 예전에 아껴 쓰고, 나눠 쓰고, 바꿔 쓰고 다 쓰자는 취지의 ‘아나바다’운동이 되살아 나고 있는 듯하다. 그 중 하나가 헌 책방… 더보기

양보와 소외된 계층에 대한 배려로 윈윈할 수 있는 세상...

댓글 0 | 조회 316 | 2018.09.13
​지식e우리나라 대선 정국에는 항상 보수(保守)와 진보(進步)의 첨예한 대결 양상이다. 최근에 진보 정권이 들어섰다. 양 진영이 각자 자기 방식대로 서로 서민을 위한다고 난리다. … 더보기

디지털 시대에 살아남는 책 만들기란?

댓글 0 | 조회 226 | 2018.08.23
최근 인터넷 조사에서 지하철에서 결혼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남녀 공히 독서하는 여자, 남자가 1위를 차지했다고 한다. 어쨌든 책 읽는 모습은 언제 어디서나 항상 아름답다.하지만 지… 더보기

독(毒)과 도(道),사람이 책을 만들지만 책은 사람을 만든다

댓글 0 | 조회 140 | 2018.08.08
독(毒)과 도(道)사람이 책을 만들지만 책은 사람을 만든다. 이는 독서를 통해 인격이 완성된다는 뜻이다. 책을 읽는‘독서(讀書)’는 기본이다. 읽고 싶은 책은 돈을 모아 사서 읽는… 더보기

최근 서점에는 CEO시리즈가 범람하고 있는데...

댓글 0 | 조회 225 | 2018.07.25
인문의 숲에서 경영을 만나다어제와 오늘이 다르다는 것은 개인이나 기업이든 누구에게나 공통된 사실이다. 매 순간 변화하고 있다. 변화는 필연적이다. 변화는 수 많은 정보들을 신속하고… 더보기

미국 문화에 대한 애교 넘치는 독설, '발칙한 미국 문화'

댓글 0 | 조회 251 | 2018.07.11
나의 첫 해외 여행은 1981년 뉴욕이었다. 그로부터 30여 년 만에 뉴욕을 다시 찾았다. 이번에는 유나이트 에어(United Air)를 이용해 일본 나리다 공항에서 환승을 해 뉴… 더보기

서양은 '차 더 마실래?', 동양은 '더 마실래?'

댓글 0 | 조회 388 | 2018.06.28
동과 서이제 세계는 하나다. 국경이라는 물리적인 경계가 사라진지 오래다.이러한 변화 속에 국내 산업을 보호하는데 한계가 있다. 그래서 이제는 무한 경쟁 시대가 되었다.우리도 역시 … 더보기

우리가 몰랐던 세계 문화

댓글 0 | 조회 508 | 2018.06.16
그래도 좋은 책을 만나면 그 주제에 대해 뭔가 내 생각을 남고 싶은 것이 이제는 습관이 되어 버린 것 같다. 수 많은 책들 중에서 이번주는 조금 색다르고 참신한 책을 소개하고자 한… 더보기

먼 나라 이웃 나라

댓글 0 | 조회 722 | 2018.05.26
예전에는 만화 가게가 성행을 했을 때가 있었다. 그 당시에는 아이들이 오락을 즐기는 유일한 곳이었다. 학교가 끝나면 가방을 던져 놓고 한 걸음에 가는 곳이 바로 만화 가게였다.산호… 더보기

웃는 남자

댓글 0 | 조회 691 | 2018.05.11
‘행복한 가정은 모두 비슷한 점이 있지만, 불행한 가정은 제각각 다른 모습으로 불행하다’. 톨스토이의 <안나 카레리나>의 첫 문장이다.주인공인 한 여성의 비극적인 삶을 … 더보기

괴테의 말

댓글 0 | 조회 514 | 2018.04.26
세상을 살다 보면 아주 가끔 가슴에 딱 와 닿는 말이 있다. 속칭 명언들이다.그리고 짧은 한 마디가 비수가 되어 가슴에 꽂이기도 한다.그래서인지 바쁜 현대인들에게 이런 촌철살인(寸… 더보기

Art is

댓글 0 | 조회 253 | 2018.04.11
뉴욕 시내에 위치하고 있는 메트로폴리스 박물관은 세계 4대 박물관 중 하나로, 약 330만 점에 이르는 소장품은 미국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거의 대부분의 소장품은 개인 수집가들이… 더보기

댓글 0 | 조회 429 | 2018.03.28
사물과 사물 사이의 빈 공간을 틈이라고 한다. 공간적인 의미 외에도 틈도 있다.바로 시간의 틈이다. 즉, 과거와 미래 사이에는 영원으로 통하는 틈이 있는데 그것이 바로 ‘현재’다.… 더보기

이슬람

댓글 0 | 조회 478 | 2018.03.15
전세계 17억 신도를 가진 이슬람은 기독교, 불교와 더불어 세계 3대 종교 가운데 하나이다. 그렇지만 우리는 이슬람에 대해 그다지 많은 것을 알고 있지 않다.그나마도 왜곡된 것이 … 더보기

탈무드(Talmud)

댓글 0 | 조회 467 | 2018.02.28
종교문제는 다분히 논쟁을 일으킬 소지가 많은 주제이지만 한 번쯤은 짚고 넘어 가야 할 주제이기도 하다. 그 첫 번째로 유대인을 택했다.유대인은 자타가 공인하는 지상 최강의 성공 민… 더보기

그리스, 로마신화

댓글 0 | 조회 523 | 2018.02.15
우리는 불가능한 일을 이루었을 때 기적(奇蹟)이라고 하고 그 스토리를 신화(神話)라고 부른다. 신화(神話)는 우리에게 꿈을 주고 역사를 심어주는 중요한 매체이다.신화학자인 웬디 도… 더보기

파스칼의 팡세

댓글 0 | 조회 408 | 2018.01.31
이 번주부터는 그 동안 우리 나라와 중국, 일본 등 동양을 벗어나 서양 인문학으로 넘어 가려 한다. 그래서 첫 책을 고르는데 조금은 신중을 기했다. 서양 인문학의 처음 시작을 종교… 더보기

일본은 없다

댓글 0 | 조회 817 | 2018.01.17
전 세계가 영토 문제로 시끄럽다. 어떻게든 자국에 유리하게 주장을 하고 있다.그 중에서도 특히 일본은 유난하다.일본은 우리와 독도, 중국과 센가꾸 열도, 필리핀과 섬들 그리고 러시… 더보기

1Q84

댓글 0 | 조회 586 | 2017.12.19
인문학 산책 (21)요즈음 우리 세대는 두 개의 다른 세계를 동시에 살고 있다. 현실인 리얼(real) 세계와 가상의 사이버(cyber) 세계.최근 화제작인 무라가미 하루끼의‘1Q… 더보기

사자소통, 네 글자로 끝내라

댓글 0 | 조회 507 | 2017.12.06
인문학 산책 (20)서양의 격언이나 잠언과는 달리 동양에는 4자로 압축한 사자성어(四字成語)라는 독특한 글이있다. 서양의 문자는 표음 문자라서 단어가 깊은 뜻을 담기 어려워 직설적… 더보기

한시 미학 산책(漢詩美學散策)

댓글 0 | 조회 218 | 2017.11.21
독서를 하다 보면 나름대로 독서 취향이 생기는 것이다. 문학에서 철학으로 그리고 다시 처세술로 필요에 따라 장르가 바뀐다. 또한, 즐겨 찾는 작가도 생기게 된다. 어떤 한 책을 읽… 더보기

열국지(列國誌)와 삼국지(三國志)

댓글 0 | 조회 582 | 2017.11.08
인문학 산책 (18)소설로 중국 역사를 알린 책은 삼국지와 열국지이다.나의 독서 취향을 각인시킨 책이 바로 열국지였다. 그 이유는 내가 번 돈으로 처음 사서 읽은 책이기 때문이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