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김지향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빡 늘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자유인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최종원
새움터
수선재
휴람
봉원곤
마리리
김임수
CruisePro
Jessica Phuang
김수동
박승욱경관
임종선
최성길
동진
이동온
이현숙
피터 황
김운용
최순희
한 얼
이훈석
한하람
Election

살짝 아쉬움이 남는 이야기

여디디야 0 331 2017.09.13 22:54

기억 속에 있는 아버지는 엄격하신 분으로 다정다감과는 거리가 멀었다. 위로 오빠 세 명은 항상 아버지를 어려워했다. 나 역시 20대 중반까지 그랬던 것 같다. 

 

엄마가 시집 와서 보니 양반 집안에 넉넉하지 않은 살림이라 힘드는데도 선비로서의 체면 때문에 일은 하지 않고 책을 보는 집안이었다라는 이야기를 엄마로부터 들은 적이 있다. 

 

큰아버지들은 그렇게 사셨고 아버지는 큰 아버지들과는 달리 열심히 일하며 사셨고 경제수완도 가지고 계신 분이기에 자수성가하셨다는 생각이 든다. 

 

김장철이면 아버지는 도매시장에 가셔서 직접 배추와 무우를 구입하시면 조금 후에 트럭으로 배달이 되었다. 그 양이 두 접 내지 세 접씩이나 되어서 집 앞에다 배추를 부려 놓으면 칼로 배추를 절반으로 잘라 놓는 일은 나의 몫이었다. 

 

중학생 또는 고등학생이었던 나는 같은 동네에 살던 초등학교 동창 남자 아이가 지나가면 왜 그리도 창피함을 느꼈던 지 모르겠다. 지금 성격 같으면 “너, 나 좀 도와줄래?” 아님 ‘연중행사인 김장 담그기 프로젝트에 나도 한 몫을 담당하는 사람이야’하는 자부심을 가지고 했을 텐데 말이다. 후훗

 

남동생이 중학교 입학시험이 얼마 남지 않은 날이었다. 갑자기 입시제도가 바뀌어져서 추첨으로 학교를 들어가게 되었다. 과외공부를 하며 열심히 공부하며 준비했음에도 불구하고 추첨으로 인해 그 당시 알아주지 않는 학교에 배정이 되니까 아버지는 화가 나셔서 집에 들어오시더니 동생의 팔을 꼬집으시면서 화를 내시고는 가게로 가셨다. 

 

동생은 아프기도 하고 창피하기도 해서 울다가 아버지가 나가시고 나서 하는 말이 “남자가 치사하게 꼬집다니.. 차라리 때리지..”하는 동생을 보며 아무런 잘못도 없이 애꿎게 당한 처지가 딱하기도 하였지만 그 말이 한 편으로는 얼마나 우스웠던 지... 

 

아버지가 자녀들에게 지대한 교육열을 가지고 계셨기에 그 발표로 인하여 동생보다도 훨씬 속상하셨던 마음이 그렇게 표출된 것임을 그 당시는 이해할 수가 없었다.

 

아버지는 공부 대신 돈을 버신 이유로 학력이 짧으신 분이셨다. 아버지 글씨체가 사람들 앞에 내놓을 만하지 못하다는 생각을 하셨는지 내가 중학교 들어가고 학교에서 한문을 배우게 되니까 결혼식이나 약혼식, 회갑, 장례가 있는 날이면 봉투에 한문으로 祝 結婚, 祝 華婚, 祝 回甲 또는 賻儀를 쓰라고 가끔 부탁하시곤 했다. 

 

아는 분들이 많이 계셔서 행사가 많았다. 어떤 날은 봉투 한 묶음(100장)을 준비해 놓으시고 여러가지 행사 때 쓸 것을 골고루 미리 써 놓으라고 하실 때도 있었다. 왜냐하면 나의 글씨체가 좀 괜찮은 데다가 한문을 좀 멋드러지게 잘 쓰는 편이어서 아버지 마음에 쏙 드셨던 것 같다. 

 

간혹 편지 보내야 하는 경우에 아버지가 내용을 불러주시는 데로 받아 써야 할 때도 있었는데 그 두가지가 왜 그리도 하기 싫었던 지.. 그 때는 “오빠들도 많은데 왜 나한테만 시킬까? 귀찮게 시리”하고 투덜거리곤 했었다. 지금 같으면 아예 편지를 써야할 내용을 일필휘지하여 편지 쓴 것을 갖다 드렸으면 기특해 하시며 얼마나 흐뭇해 하셨을까.. 

 

그리고 봉투에 쓰는 일도 100장짜리 한 묶음을 주시면 “아버지!, 다음엔 두,세 묶음을 준비해 주세요~ 다 써 놓을께요”이랬다면 아버지가 얼마나 좋아하셨을까. 

 

9549c4ceb76ba64d5572eb103a1e4762_1505299
 

슬하에  7남매를 두셨기에 명절에 모이면 큰 방 두 개 정도에 가득 차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았고 간식으로 집에서 올캐가 만든 튀밥, 찹쌀떡, 엿, 가래떡 같은 먹거리도 많았다. 

 

둥그렇게 앉아서 친선게임으로 어렸던 나까지 할 수 있는 화투로 “나이롱 뽕”을 하는 날이면 여기저기서 “뽕”하느라고 특히 큰 형부의 큰 소리로 “뽕!!”하는 소리에 서로 쳐다보며 “껄껄~ 깔깔~ 와하하~ 호호” 웃어가면서 하는 모습이 선하다. 

 

그러다가 아버지가 집에 들어 오신다고 하면 후다닥 담요 밑에 화투를 감추곤 했다. 아버지는 놀음 같은 패가망신할 일을 하지 않으셨다. 약주가 과하신 것이 문제였지만.. 

 

아버지와 어머니는 금실이 좋으셨던 분으로 기억된다. 슬하의 6남매는 결혼을 하였고 다달이 들어오는 월세 중 일부를 다시 재투자를 하시며 알콩달콩 두 분이 사셨고, 평생 어머니 한 분만 사랑하며 사신 분이셨기 때문이다. 

 

아버지 살아 생전에 선산에 있는 무덤에 두 분의 관을 넣는 일이 있었다. 그 날 관을 넣기 위해 동네 남자 장정들은 땅을 파고 여자들은 식사 준비를 하는데 아침에 사 가지고 간 많은 양의 양 지머리, 양과 곱창등을 푹 끓여서 커다란 그릇에 담을 때 고기 건더기를 얼마나 많이 담아서 국을 푸던지.. 

 

집으로 돌아 오는 길에 고자질(?) 같이 아버지께 고하기를 “점심 때 국을 풀 때 음식을 만들던 아낙네들이 고기의 양을 많이 그릇에 듬뿍 담아 주는 것을 보았다”고 하니까 “괜찮다”고 하시던 아버지의 후하고 넉넉한 마음씀씀이! 어차피 넉넉하게 준비해서 가지고 가셔서 동네사람들까지 대접하고자 했던 것이니..  

 

그 때 일하던 남자분들이 동네 사람들이어서 음식을 만들던 아낙네들이 신랑들에게 몸보신하라고 듬뿍 담았던 것을 그 때는 어린 내가 미처 생각지도 못했던 것이다. 

 

아버지는 한여름이면 작은 구멍이 난 낡은 런닝 셔츠를 즐겨 입으셨는데 “아버지, 왜 그런 구멍난 옷을 입으세요?” 라고 하면 구멍이 난 옷이 더 시원하다고 하셨는데 새 옷보다 항상 입는 낡은 옷이 시원하다는 것이 나이가 드니까 이해가 가는 것이다.^^  

 

아버지는 검소하신 분이지만 써야 할 때는 아낌 없이 푸짐하게 내시는 분이셨다. 요즘 시대의 아빠들처럼 겉으로 드러내며 뽀뽀해주고 사랑한다 하며 표현하며 내색을 하지는 않는 분이셨지만 7 남매를 키우시면서 무척 자식들을 사랑하신 분으로 단지 그 시대가 그렇듯이 자식들을 사랑하는 표현 방식이 달랐다는 것을 느낀다.

 

나는 요즘 대화를 할 때 답변을 아주 쪼금 늦게 하는 습관이 생겼다. 예전 같으면 탁구 치듯 금방 말할 것을 잠깐 생각을 하게 된다. 마치 체에 거르는 것처럼 말이다. 

 

행여나 생각이 짧아서 타인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것이 있을까 저어하는 마음에. 

 

“… 사람마다 듣기는 속히 하고 말하기는 더디하며 성내기도 더디하라. 사람이 성내는 것이 하나님의 의를 이루지 못함이라”(야고보서 1:19,20)는 말씀처럼 “왜 그런 말과 질 문을 하는 걸까?” “무엇이라고 답을 해 주어야 할까?”하다 보니 몇 초가 지나가는 경우가 있긴 하지만 나 나름대로 생각해 보면 더 신중할 수 있어서 좋다는 마음이 든다.        

 

그리고 나도 모르게 기발한 말의 표현으로 인하여 상대방을 웃기고 즐겁게 만드는 데 이것 역시 내 능력은 아닌 것으로 하나님께서 나에게 주신 것임을 느낀다. (^^) 

 

예전에 지금처럼 여유로운 마음으로 아버지가 어떤 일을 나에게 부탁하셨을 때 어차피 해야할 일을 좀 더 기쁜 마음으로 해 드렸으면 아버지 마음을 시원하게, 더 즐겁게 그리고 무척 흐뭇하셨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유순한 대답은 분노를 쉬게 하여도 과격한 말은 노를 격동하느니라”(잠언 15:1) 

“지혜로운 아들은 아비를 즐겁게 하여도 미련한 자는 어미를 업신여기느니라”(잠언 15:2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Eftpos 나라
eftpos.cash register,cctv,scale,alarm,pos system. T. 0800 880 400
엑셀여행/유학
항공권 / 여행 / 투어 T. 09 3666 889
미드와이프 김지혜
무료 산전 관리및 분만, 산후관리를 해드립니다. 와이타케레, 노스쇼어, 오클랜드 산모 환영 T. 021-248-3555

술 석잔이 있는 풍경화

댓글 0 | 조회 69 | 6시간전
지루할만큼 질척이던 날씨가 모처럼 화창하다. 비 속에서 외롭게 피어난 자목련의 을씨년스러움도 오늘은 화사하다.성급하게 봄 냄새가 그리워지는 한나절이다.“거긴 요즘 날씨 어때요? 춥… 더보기

Life Is Strange - 인생은 요지경

댓글 0 | 조회 108 | 8시간전
♣ 본 칼럼은 이 글이 다루는 게임의 주요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누설하는 내용을 포함하므로 스포일러를 원하지 않는 분들에겐 일독을 권하지 않습니다 ♣​​90년대에 ‘세상… 더보기

21세기 손자병법

댓글 0 | 조회 77 | 8시간전
인문학 산책 (16)중국의 춘추·전국 시대에는 백가쟁명(百家爭鳴)으로 각종 사상이 난무했던 시절이다.그 당시 정립되었던 사상으로 중국의 으뜸 사상인 공자의 유교, 노자·장자의 노장… 더보기

인간의 가장 귀한 보물은

댓글 0 | 조회 142 | 8시간전
명상이야기이 씨앗을 신성이라고 합니다. 인간에게 부여된, 조물주님처럼 완벽해질 수 있는 자질이지요.이런 얘기가 있습니다. 하느님께서 인간에게 가장 귀한 보물을 주려고 하셨답니다. … 더보기

이민법무사가 본 新기술이민시대

댓글 0 | 조회 751 | 11시간전
8월 28일부터 시행에 들어간 新기술이민(Skilled Migrant Cat egory, SMC)의 충격은 그 어느 변경보다 강력했습니다.그 여파로 인하여 이미 짐 싸서 한국 또는… 더보기

돈키호테의 착각

댓글 0 | 조회 80 | 11시간전
컴퓨터 회사에서 일하는 친구가 요즘 바빠서 너무 힘들다고 했다. 젊어서 컴퓨터를 배울 땐 하루 종일 컴 앞에 앉아서 일하는 것이 꿈이었는데, 환갑을 넘긴 나이에 젊은 애들같이 일하… 더보기

■ 게라지 정리하기

댓글 0 | 조회 320 | 11시간전
차를 집어 넣는 용도로 설계되어 있는 게라지가 잡다한 물건을 쌓아 놓는 창고로 사용되는 경우가 많다. 처음부터 정리하지 못한 상태로 물건을 쌓아 놓다 보니 버려야 할 것과 보관해야… 더보기

동안 성형의 베이스, ‘눈밑지방재배치’ & ‘하안검수술’

댓글 0 | 조회 435 | 2017.09.23
최근 들어 동안 성형이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눈밑지방재배치 수술을 희망하는 연령대가 확실히 낮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이번주 휴람 의료정보에서는 얼굴의 인상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 더보기

조동진, 방광암(膀胱癌)으로 별세

댓글 0 | 조회 530 | 2017.09.23
“내가 처음 너를 만났을 때/ 너는 작은 소녀였고/ 머리엔 제비꽃/ 너는 웃으며 내게 말했지/ 아주 멀리 새처럼 날으고 싶어” 우리 가요계의 싱어송라이터(singer-song wr… 더보기

[포토 스케치] 금성과 초승달의 아름다운 만남

댓글 0 | 조회 220 | 2017.09.22
▲ 지난 가을 레이크 타카포에서금성과 초승달의 아름다운 만남을 보았다.분명 자주 있는 일은 아니겠지??화려하지 않은 은은한 모습이 더 특별해 보인다.

[포토 스케치] 뭐라 설명해야 할지???

댓글 0 | 조회 252 | 2017.09.18
▲ 뭐라 설명해야할지????텅비어있는 곳과그 밑에서 화려하게 빛나는 곳 !!!

부부간의 갈등 관계, 어떻게 좁혀가야 하나?(2)

댓글 0 | 조회 931 | 2017.09.13
리바이브패밀리의 건강한 가정 세우기 (2)부부의 관계가 어려울 때 이를 좁혀가는 방법 중에 하나는 배우자의 필요가 어디에 있는지 이해하려 하며 이를 채워 주려는 노력이 있을 때 방… 더보기
Now

현재 살짝 아쉬움이 남는 이야기

댓글 0 | 조회 332 | 2017.09.13
기억 속에 있는 아버지는 엄격하신 분으로 다정다감과는 거리가 멀었다. 위로 오빠 세 명은 항상 아버지를 어려워했다. 나 역시 20대 중반까지 그랬던 것 같다.엄마가 시집 와서 보니… 더보기

초심

댓글 0 | 조회 217 | 2017.09.13
중학교 2학년때였던 것 같습니다. 온 친척들이 한 자리에 모인 어느 명절 날, 당시로선 굉장히 좋은 고등학교에 다니던 사촌형과 오랫만에 만나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할 기회가 생겼습니… 더보기

아직도 끝나지 않은 삶을 위하여

댓글 0 | 조회 230 | 2017.09.13
채 성병한때는 밥 먹듯이 詩를 쓸 때가 있었다詩를 쓰면서 詩가 곧 밥이라 생각했다아니다, 아니다 詩는 결코 밥이 될 수 없고밥은 詩가 될 수 없지만아니다, 아니다, 그런 게 아니다… 더보기

나설렘씨의 사업 체크리스트 6 - 인스타그램

댓글 0 | 조회 205 | 2017.09.13
■ 소셜미디어 1 - 인스타그램요즘 인스타그램이 인기입니다. 이제 막 사업을 시작한 나설렘씨도 당연히 관심을 가지고 있는데요. 성능 좋은 핸드폰이 있으니 일단 준비물은 통과로군요.… 더보기

장부 및 매출·매입 증빙

댓글 0 | 조회 495 | 2017.09.13
이번호에는 IRD자료를 바탕으로 사업주가 갖추어야 하는 거래장부와 매출과 매입에 대한 증빙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다.사업체의 경우 기본적으로 모든거래를 포함하는 GST장부 혹은 현… 더보기

불행한 공주 6편

댓글 0 | 조회 205 | 2017.09.13
■ 운명의 실뭉치모든 사람들의 운명이 정해져있고 그것을 알고 있다면 어떤 삶을 살아갈까? 그렇다 해도 결국 삶은 똑같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 좋은 운이든 안 좋은 운이든 각자 가지… 더보기

하얀 연기의 매력

댓글 0 | 조회 172 | 2017.09.13
하얀 연기가 피어오르면 괜시리 눈이 그쪽으로 간다. 냄새도 없이 후욱 하면서 눈앞을 가리는 하얀 연기를 뿜어낼 수 있다는 것이 전자담배에서 풍기는 매력이고 어쩌면 그런 하얀 연기의… 더보기

교과서

댓글 0 | 조회 144 | 2017.09.13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뉴질랜드 주니어 시합중 가장 큰 대회인 National under19 시합에 다녀왔다.올해는 Hawkes bay지역에서 전국에서 모인 19세 이하 청소년들이… 더보기

수치심(Shame), 숨고 싶다

댓글 0 | 조회 340 | 2017.09.13
♥ 정 인화의 민낯 보이기고등학교 이 학년 때다. 학교 수업을 마치고 집에 오는데 갑자기 소나기가 쏟아졌다. 그 순간 ‘산성비를 맞으면 머리카락 다 빠진다’라는 담임 선생님의 목소… 더보기

중용, 인간의 맛

댓글 0 | 조회 102 | 2017.09.13
동양 철학의 근간을 이루는 고전으로는 사서(四書) 삼경(三經)이 있다.사서는 논어(論語), 맹자(孟子), 대학(大學) 그리고 중용(中庸)이다.사서 중 ‘논어’에서 사람다운 삶을, … 더보기

viaduct grill Restaurant

댓글 0 | 조회 185 | 2017.09.13
Viaduct grill restaurant는 오클랜드 시티에 위치한 스테이크 서양요리 전문 레스토랑이다. 스테이크 전문점으로 스테이크를 이용한 다양한 요리를 선보인다. 고급 코스… 더보기

2018/2019 한국대학 입시 분석과 추이

댓글 0 | 조회 117 | 2017.09.13
2018학년도 3월 입학 재외국민전형은 서울대 글로벌전형(순수외국인/12년 전 과정)발표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대학이 발표를 하였고 다음주부터는 수시전형에 들어가게 된다. 매년 변… 더보기

서양 관습은 한국과 다른 게 많다

댓글 0 | 조회 662 | 2017.09.12
■ burp, belch해외생활을 하다 보면 서양 사람이나 우리나 똑 같이 사람 사는 것인데 ‘별 차이가 있나?’라고 쉽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런데 유심히 살펴보면 우리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