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김철환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박승욱경관
빡 늘
CruisePro
봉원곤

당신의 삶에 보내는 찬사, 블랙스톤 제주 (Ⅱ)

최종원 0 485 2017.05.23 16:59

97b02a4cd082d010519f3aea5c68a176_1495515
 

어디를 둘러봐도 아름드리 나무다. Brian Costello가 설계를 하면서 얼마나 고민했을까? 

 

블랙스톤 제주의 코스는 세계 최고의 골프클럽 디자인 회사인 JMP 디자인 그룹의 Brian Costello (브라이언 코스텔로)가 설계를 맡았고, 일반적인 골프장에서 그린에서만 사용하는 Bent Grass (밴트 그라스)를 블랙스톤 제주는 모든 페어웨이까지 식재하어 전세계 1% 미만의 최고급 프리미엄 코스를 느낄 수 있다. 페어웨이를 걸을 때 양탄자를 걷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로 세심한 관리가 이루어 지고 있음은 당연하다. 게다가 곶자왈의 화강암 위에 조성되어 있으니 기가 막힌 배수로 잘 되어 어느 홀 한곳을 다녀도 잘 만들어진 벨지움산 카페트를 밟고 있는 느낌을 가질 수 있다. 

 

해외 메이저 대회에서 프로 선수들의 다운 블로우 아이언샷 에서나 볼 수 있었던 소위 뗏장 날라가는 샷이 부러운가? 그렇다면, 블랙스톤 제주에서 느껴 보시라!!.

 

블랙스톤 제주는 한라산과 바다, 풍부한 자연환경을 그대로  느끼면서 플레이 할 수 있으며 코스의 구석구석까지 브라이언 코스텔로의 예술적 조형감각이 녹아져 있다. 유러피안 투어인 발렌타인 챔피언쉽 투어를 개최했던 노하우와 함께 7400야드의 짱짱한 거리로 PGA급의 대회를 개최 할 수 있도록 각 홀마다 브로드캐스팅 시스템까지도 갖춰져 있다. 이제 제주도에서도 다시한번 PGA나 유럽피언 등의 메이저 대회를 기대하고 싶다. 

 

27홀 어느 코스에서 플레이를 하던지, 어느 하나 쉬운 홀은 없다고 봐야 한다. 이곳 블랙스톤 제주는 각각의 홀마다 자신의 골프수준에 맞는 전략을 갖춰야 하는데 골프를 배운지 얼마 안되는 비기너들에게는 먼나라 이야기로 들릴 수도 있지만 중고수들에게는 한홀 한홀 긴장을 늦출 수 없다. 전체적으로 티박스와 그린까지의 업앤다운(Up & Dowm)은 심하지 않다. 하지만, 페어웨이와 그린에서의 언듈레이션(Undulation)을 얕잡아 보면 평소의 타수보다는 훨씬 높아진 스코어를 받는 값진 경험을 하게 된다. 

 

블랙스톤 시그니처(Signature)  PAR4남코스 2번홀 

 

1번홀 티샷부터, 원시림을 향해 시원하게 드라이브 티샷을 쳤던 마음을 그대로 간직하고 만난 par4, 448야드 2번홀, 오른쪽으로 약간 휘어지는 블라인드 홀로서 티샷이 만족스러웠다면 세컨 지점에서는 우측에 보이는 아름다운 워터해저드와 겹쳐 보이는 그린이 눈앞으로 들어온다. 

 

97b02a4cd082d010519f3aea5c68a176_1495515
 

100야드 이내의 플레이를 숏게임이라고 하는데, 핀을 공략할 때는 거리보다는 정확성이 필요하게 된다. 만약, 중급정도의 골퍼라면 숏게임에 필요한 각 클럽 별(P, A, S 웨지)로 보낼 수 있는 거리를 정확하게 알고 있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야 남은 거리에 따라서 클럽과 백스윙으로 조절이 가능해서 제대로 된 공략이 가능한 것이다.

 

이번 홀에서 핀의 위치가 오른쪽으로 치우쳐 있다면, 너무 무리하지 말고 그린의 중앙을 공략해서 안전하게 플레이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일듯하다. PAR만 해도 잘하신 겁니다.!


두번째 시그니처 홀은 동코스 4번홀, PAR3 

 

6개의 홀이 한눈에 보이는 풍경화 속의 그림과 같은 티하우스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고 나오면, 흡사 제주바다의 주상절리를 연상케하는 절벽을 향해 티샷을 해야 하는 161야드 PAR3홀을 마주하게 된다.

 

97b02a4cd082d010519f3aea5c68a176_1495515 

                                ▲ 동코스 4번홀 사진

햐~ 어떻게 티샷을 해야 하지?! 자칫 짧거나 긴 샷이 나오게 되면 그린 앞뒤로 엄청난 크기의 벙커가 도사리고 있고, 너무 힘이 들어가거나 템포가 빨라져서 스윙이 당겨지게 되면 좌측에 길게 펼쳐진 워터 해저드와의 안타까운 조우를 피할 수가 없다. 게다가 바람까지 불게 되면 그린에 안착 할 수 있는 확률은 점점 더 낮아 질 수 밖에 없다.

 

중상급 골퍼라면, 이럴 땐 가능한 낮은 탄도인 넉다운샷을 권한다. 탄도를 자유롭게 구사하는 건 골퍼로서 정말 큰 강점이 아닐 수 없다. 맞바람이 불고 있다거나 바람의 방향이 수시로 바뀌는 상황에서는 더욱 그렇다. 

 

이런 샷은 약간의 셋업 만을 바꾸는 것으로도 가능하다. 평소보다 공을 놓는 위치를 오른쪽으로 공 한개 정도 이동하고 임팩트때 오른쪽 손목의 굽혀진 각도를 유지하면서 왼손 등이 지면을 향한다는 느낌으로 하면 낮은 탄도로 출발하며 공의 휘어짐이 덜하게 된다. 다만, 너무 몸을 사용하면서 눌러 친다는 느낌은 피해야 한다. 공의 위치 변화와 임팩트 때의 느낌으로 자연스럽게 나와야 하는데 과도한 몸의 사용은 오히려 더프(뒷땅)같은 실수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우와~! 그린위로 올라오니, 호수 위에 떠있는 듯한 착각에 빠져든다. 이런 상황에서 어찌 이 홀이 환상적이지 않겠나!            

 

가장 아름다운 Par5 South Corse 9번홀

 

이 홀을 설계한 Brian Costello는 예술가임이 틀림없다. 어떻게 이렇게 아름다운 그림을 골프 코스에 그려낼 수 있을까? 우측의 호반과 클럽하우스, 수채화들이 어울어지는 모습은 정말 환상 그 자체이다. 심지어 그린을 둘러싼 벙커까지도 하트모양으로 느껴진다.

 

97b02a4cd082d010519f3aea5c68a176_1495515
                                        ▲ 남코스 9번홀 

남코스 9번홀 PAR 5를 공략할 때는 한타를 줄이겠다고 하는 목적의식이 있어야 한다. 거리가 짧다면 투 온을, 아니면 그린에 올리는 세번째 샷을 정확하게 붙여서 버디를 노려야 한다는 것이다. (근데 홀이 너무 아름다워서 목적의식이 흐려진다) 이번에는 세번째 샷을 올리는 공략을 선택했다. 그렇다면 티샷을 마치고 난 후 두번째 샷에 좀더 신중하게 해야 한다. 그린을 공략하는 세번째 샷을 가장 좋아하는 거리로 남겨두어야 하는 것이 그 이유다. 필자의 경우에는 피칭과 9번 아이언을 좋아하는 편이라서, 세번째 샷의 거리를 100 야드에서 130야드 정도를 남겨두도록 노력하는 편이다. 만약, 그렇게 했다면 좋은 스코어는 자연스럽게 따라올 것을 알기 때문이다. 

 

97b02a4cd082d010519f3aea5c68a176_1495515
 

모든, 플레이를 마무리 했다. 과연 블랙스톤 골프&리조트가 이야기 하고 싶었던 것을 이제야 조금 이해할 수 있었다. 이곳은 존재의 자체가 철학을 표현하고 있었고 삶의 지혜를 자연스럽게 느끼게끔 하는 현자의 모습으로, 지금까지의 치열한 삶에 대한 나에게로 보내는 찬사를 느낄 수 있었다!! 가보고 싶은 곳을 넘어서 머물고 싶은 곳이 되겠다는 의지의 표현에 박수를 보낸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KS Trans Co. LTD (KS 운송 (주))
KS TRANSPORT / KS 운송 (YEONGWOONG Co. Ltd) T. 0800 479 248
Auckland Ranfurly Motel 한국인 운영
오클랜드 모텔 Auckland, Epsom, motel T. 096389059*0272052991

황제의 힐링, Imperial Springs (Ⅱ)

댓글 0 | 조회 402 | 2017.09.27
대통령? 아니!! 황제 골프이곳을 설계한 사람은 스코틀랜드 출신의 전설의 골퍼 콜린 몽고메리이다. 우리나라에도 제주도 라온 골프장을 비롯해서 연태, 베트남에도 많은 명코스를 남겼는… 더보기

황제의 힐링, Imperial Springs (Ⅰ)

댓글 0 | 조회 685 | 2017.09.12
'골프의 신'들이 다시 그들만의 리그를 해야 한다면, 임페리얼 스프링스를 첫번째 장소로 정하지 않을까?북경, 상하이와 함께 중국 3대 도시에 속하는 경제도시인 광저우 (Guangz… 더보기

숲속의 완벽한 펜트하우스, 아난티 클럽 서울(Ⅱ)

댓글 0 | 조회 1,025 | 2017.07.25
75만평의 자연림에서 한국의 오거스타로 거듭나다.아난티 클럽 서울은 기존의 골프장을 인수해서 조금의 리뉴얼이 아니라 전혀 새로운 스타일의 골프장을 탄생시켰다.심한 업다운, 좁은 페… 더보기

숲속의 완벽한 펜트하우스, 아난티 클럽 서울 (Ⅰ)

댓글 0 | 조회 899 | 2017.07.11
'한국에서 단 하나밖에 없는 클럽'골프코스 (GC)와 컨트리클럽 (CC)의 차이만큼, 이들이 만든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의 차이가 분명함을 충분히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맞다. 우… 더보기

사우스케이프 오너스 클럽 (Ⅱ)

댓글 0 | 조회 1,601 | 2017.06.29
자연 그대로의 작품, '천상의 라운드'한국에서의 유일한 매치플레이 남자대회인 2017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가 6/8부터 11일까지 이 곳 사우스케이프 스파&스위트… 더보기

Ultimate Healing, 사우스케이프 오너스 클럽 (Ⅰ)

댓글 0 | 조회 598 | 2017.06.14
천상에서의 힐링'하늘을 나는 듯 경쾌하게’라는 느낌을 형상화한 ‘볼란테(Volante)’는 사우스케이프에서 느낄 수 있는 궁극의 힐링 중 첫번째 힐링 포인트인 ‘소리’와 연결된다.… 더보기
Now

현재 당신의 삶에 보내는 찬사, 블랙스톤 제주 (Ⅱ)

댓글 0 | 조회 486 | 2017.05.23
어디를 둘러봐도 아름드리 나무다. Brian Costello가 설계를 하면서 얼마나 고민했을까?블랙스톤 제주의 코스는 세계 최고의 골프클럽 디자인 회사인 JMP 디자인 그룹의 Br… 더보기

당신의 삶에 보내는 찬사, 블랙스톤 제주 (Ⅰ)

댓글 0 | 조회 833 | 2017.05.09
블랙스톤 골프 & 리조트가 원시림 곶자왈을 통해 골퍼에게 주고 싶은 선물은 무엇일까?북제주군 한림읍에위치한 블랙스톤 제주는 곶자왈 원시림의 자연원형을 그대로 살린 휴양형 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