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김지향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빡 늘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자유인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한하람
여디디야
강명화
최종원
새움터
수선재
휴람
Jessica Phuang
김수동
박승욱경관
임종선
최성길
동진
이동온
이현숙
피터 황
김운용
최순희
한 얼
이훈석
영산
김수원
김연주
하병갑

철지난 휴가지 Port Jackson

자유인 0 968 2017.01.12 17:39

철지난 휴가지 Port Jackson

(어쩌다 휴가 때 어디 못 가신 분들은 Just 1박으로 여기서 휴가기분 만끽해 보시면....)


 

오는길 어땠어?” “엄청 위험했어”. “아름답진 않고?” “환상적이었어

맞아 어제 그 길에서 2건의 접촉사고 있었어.”
예약 안 했는데 자린 있어?” “알고 있어, 염려마 널린 게 자리니까.” “
암 데나 빈자리에 갖다 대

이 할매 도사다

캠프장 오피스에 들어서자마자 등록카드 들이밀고는 몇 가지 쓰는 동안 소나기 질문을 던진다.

내가 예약 안 했다는 것 어찌 알았나요?” “그야 그냥 알지.”

 

이 수다쟁이 매니저 할머니한테 $29 (2명의 하룻밤 사용료) 지불하고는

  NO 9에 뽀얗게 먼지를 뒤집어 쓴 윙크를 주차했다.


Port Jackson 전경

Port Jackson 이라기보단 Jackson Bay가 옳겠다.

반달형의 예쁘게 생긴 비치에 낚시터에 주변의 능선 트랙킹 코스까지.... 멋진 조화를 이룬다.

 

 코로만델은 지금까지 수 차례 갔었지만 아예 Hot Water Beach 쪽으로 갔거나 비포장길이 싫어 코로만델에서 피티앙가로 돌아 나오든가 309번 도로로 반도를 가로질렀는데....
이쪽으로 가보긴 이번이 첨이다
.

비치에 펼쳐진 캠핑장 전경

모두 Non Power Site 이고 수돗물은 인근 도랑물을 끌어다 써서인지 끓여먹으란다.

어제 오클에선 이상기온으로 약간 추위를 느꼈는데 보조난방 없이도 춥지 않았다.
잠잔 곳이 바로 바닷가라선지 밤에 별을 찍어보겠다고 2시간을 헤멨는데도 피곤치 않았다.

 

혹 자리 없으면 Shelly Beach Top10으로 다시 나오리라 하고 내심 맘을 쫄이고 있었는데 기우였다.

보아하니 전부 텐트 족들이다캠퍼밴은 거의 보이지 않았다.
 

​Colville 에서 Port Jackson 까지 약 1시간 동안이나 살금살금 기어가야 하는 비 포장 꼬부랑 길 해안도로.

 

길가엔 오래된 포후투카와 기수괴목(奇樹怪木)과 돌자갈 해안으로 경관이 환상적이다. 

 

 


​도중에 윈드서핑 훈련중인 일행도 만났다.

 

​캠핑장 앞에 펼쳐진 멋지고 아름다운 비치




능선 트래킹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이보다 좋은 곳이 없을 것이다.


힘없이 사라져가는 병신년()의 섣달 보름을 이틀 앞둔 MoonSet 새벽달 빛

밤 하늘을 수 놓은 황홀한 은하수​


남 십자성을 함 찾아보시지요

 



돌아오는 길에서....

생각해 보니 차라리 비포장이 더 안전 한듯....

이 좁고 꼬불꼬불한 길을 포장이라도 해놨다면 마구 달리는통에 사고다발일 것만 같다.




어쩌다 휴가 때 어디 못 가신 분들은 Just 1박으로 여기와서 휴가기분 만끽해 보시길....

있을 건 다 있는 재밌는 휴가지다. 공동 취사장에 공동 전기 (물끓이는 정도), (비록 끓여먹어야 하지만) 수도도 있고 관리인도 있어 안전한 곳이기도 한 곳. 


 운전 시간상으론 3시간 반 거리지만 거리로 보면 200km를 조금 넘는 정도라 연료도 한 통 꽉 채우고 가면 돌아올 때까지 중간 보충 없이 충분하다.


 좀 위험하긴 하지만 
꼬불꼬불 경관 좋은 해안도로 원없이 달려보고...

 1시간에 걸친 비포장길을 엉금엉금 기어 통신 두절된 외진 곳까지 들어가 하룻밤을 보내고 왔기에 제대로 된 휴가 맛을 즐긴 것이 되었다.






Wiki Camps NZ 캡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Total Cleaning & Total Paint
cleaning, painting, 카펫크리닝, 페인팅, 물 청소, 토탈 크리닝 T. 0800157111
Auckland Ranfurly Motel 한국인 운영
오클랜드 모텔 Auckland, Epsom, motel T. 096389059*0272052991
홍길동투어
뉴질랜드 남북섬 투어 전문 여행사 (8/12/23인승 다수 차량 보유) 가족 친지 모임 동호인 신혼여행및 어학연수팀등 투어 뉴질랜드 여행, 현지 여행사, 홍길동, 남섬, 북섬, 반지의 제왕, 호빗, T. (09)625-6789

Chancery BistroRestaurant

댓글 0 | 조회 212 | 2017.07.13
Chancery Bistro Restaurant은 오클랜드 시티에 위치한 서양요리 전문, 레스토랑이다. 수준 높은 요리사들이 뉴질랜드의 신선한 육류와 생선을 재료로 신선한 요리의 … 더보기

레더맨(Leatherman)

댓글 0 | 조회 305 | 2017.07.12
1850년 미국 코네티컷주의 한 마을.. 그리 부유하진 않아도 이웃간에 체면 치레는 하고 살 만큼 여유있는 동네에 너무도 어울리지 않는 한 인물이 갑자기 등장합니다.온몸을 휘감은 … 더보기

고려장

댓글 0 | 조회 436 | 2017.07.12
최 재호 10년 전 이른 겨울 커다란 이민 가방에 남은 꿈을 구겨 담으며 떠나 온 고향 행여 하나 빠뜨릴까 바리바리 챙겨 담은 짐 속에 빠져 버린 홀어머니 낯 설은 생활의 골목들을… 더보기

부부관계

댓글 0 | 조회 1,220 | 2017.07.12
우리는 태어나서 많은 만남을 가집니다. 우선 자신을 만나고 가족을 만나고 그리고 또 나의 가족을 이룰 상대를 만나게 됩니다. 그 뿐만 아니라 끊임없이 우리 주변에서 우연을 가장한 … 더보기

부조리와 투쟁, 카뮈의 이방인에 바치는 오마주

댓글 0 | 조회 193 | 2017.07.12
■ Detachment 2011 토니 케이 감독적어도 제가 바라보는 한에서의 세상은 무의미합니다. 정확히는 인간에게 존재한다는 것은 무의미합니다. 우리는 살면서 무엇인가를 하다가 … 더보기

두려우세요

댓글 0 | 조회 348 | 2017.07.12
살다 보면 ‘두려움’이 느껴질 때가 있다. 그 ‘두려움’이 어디서 오는 것인지 정확히 알 수 없는 가운데 때로는 그 ‘두려움’이라는 것에 발 묶여 망설이다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경… 더보기

IRD감사 - 자산증가 (Asset Accretion)

댓글 0 | 조회 556 | 2017.07.12
대략 1999년으로 기억한다. 당시 필자는‘Master Tax Guide(CCH)’에서‘Asset Accretion’이란 용어를 처음 접하였고, IRD에 의한 하나의 접근방법인 A… 더보기

You are lucky

댓글 0 | 조회 212 | 2017.07.12
이민이 시작된 1990년 초 당시만 해도 이 나라의 큰 범죄가 학교에서 지우개를 훔치는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 그러나 이미 오래 전부터 그러한 이미지는 사라지고 있는 것을 느낀다.… 더보기

불행한 공주 2편

댓글 0 | 조회 158 | 2017.07.12
불행한 공주옛날 딸 셋을 둔 여왕이 살고 있었다. 세 공주는 모두 혼기가 되었는데도 결혼을 하지 못하여 여왕의 근심이 컸다.어느 날 여자거지가 성을 지나가다가 동냥을 구했고, 여왕… 더보기

뉴질랜드가 또 세계 1위가 되었다

댓글 0 | 조회 1,427 | 2017.07.11
■ America’s Cup = New Zealand Cup축구 월드컵 경기보다 유구한 133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America’s cup 요트경기는 한마디로 돈 잔치입니다. 돈이… 더보기

어린이의 정경

댓글 0 | 조회 137 | 2017.07.11
슈만의 모음곡『어린이의 정경』중 트로이메라이(꿈)는7번째의 곡이다. 한인 사회의 꿈은 한인들이 행복을가꾸어 나가는 일일 것인데……“플라타너스(Platanus) 우거진 머리 위에 하… 더보기

한국인, 외롭다

댓글 0 | 조회 775 | 2017.07.11
나는 심리 상담과 치료를 한다. 상담은 술이나 마약등을 남용하는 유럽계 백인인 파케하(pakeha)가 주 대상이다. 스무 해 가까이 상담 일을 하다 보니 많은 사람이 부러워한다. … 더보기

고 이자율 시대 다시 오나?

댓글 0 | 조회 768 | 2017.07.11
ASB 은행이 지난 주 2,4,5년 고정 이자율을 일제히 인상했다. 은행들이 지난 분기에 인상을 단행한 후, 중앙은행의 고시이자율은 변동이 없었으나 시중 금리는 이번에도 쉬지 않고… 더보기

숲속의 완벽한 펜트하우스, 아난티 클럽 서울 (Ⅰ)

댓글 0 | 조회 352 | 2017.07.11
'한국에서 단 하나밖에 없는 클럽'골프코스 (GC)와 컨트리클럽 (CC)의 차이만큼, 이들이 만든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의 차이가 분명함을 충분히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맞다. 우… 더보기

패혈증(敗血症)

댓글 0 | 조회 276 | 2017.07.11
‘연극계 대모’로 불리는 배우 윤소정 씨가‘하늘나라’ 공연을 위해 저 세상으로 떠났다. 지난 50여 년간 영화, 연극, 드라마를 넘나들며 활동해온 윤소정 씨가 지난 6월 16일 패… 더보기

로컬 마켓 체험기

댓글 0 | 조회 276 | 2017.07.11
지난 주 토요일에는 로컬 마켓에 갔었습니다. 가보신 적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이 곳에 로컬 마켓에는 온갖 것들이 있습니다. 가끔은 뭐 이런 걸 파나 하는 것들도 있고, 그걸 사기도… 더보기

신원 관련한 이민부의 가이드라인

댓글 0 | 조회 639 | 2017.07.11
뉴질랜드 이민부는 자체 홈페이지를 통하여 이민법과 각종 정보 및 가이드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신원(Character & Identity)과 관련하여 전반적인 이해를 … 더보기

게임 속 최강의 캐릭터들 - 下

댓글 0 | 조회 111 | 2017.07.11
♣ 본 칼럼은 이 글이 다루는 게임의 주요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누설하는 내용을 포함하므로 스포일러를 원하지 않는 분들에겐 일독을 권하지 않습니다 ♣​​7. <스타… 더보기

아버지의 편지

댓글 0 | 조회 153 | 2017.07.11
세미나의 메카인 제주의 5월은 무척이나 바쁘다. 요즈음은 금한령(禁韓令)으로 중국 관광객이 현저히 줄었지만 일본의 연휴로 온 관광객과 중고생 수학여행으로 공항은 거의 시장통과 같다… 더보기

‘더한 합’과 ‘젠장’

댓글 0 | 조회 100 | 2017.07.11
근 1년도 되지 않는 시간 동안 인구 20000명과 인구 50000명의 작은 도시를 거쳐 수도인 웰링턴 대형 쇼핑몰의 매장에서 옷 판매를 하게 되었다.뉴질랜드에 도착하여 근 16년… 더보기

안면거상술

댓글 0 | 조회 476 | 2017.07.08
주사만으로 해결할 수 없는 중년층에게 효과적​휴람 네트워크와 제휴한‘오엘성형외과’…“안면거상술은 깊은 주름과 처진 피부의 원인을 개선해 수술 후 부드럽고 어려보이는 효과 기대”​나… 더보기

호미곶(포항의 명소)

댓글 0 | 조회 111 | 2017.07.07
오늘은 호미곶으로 간다.호미곶은 포항의 명소이자 우리나라 지도에서 호랭이 꼬리에 해당한다꼬....그뿐만이 아니고 우리나라 젤 동쪽 끝이라 해가 젤로 먼저 뜨는 곳 아닌교. 또 실제… 더보기

Telephone Scam Claiming to be from Immigratio…

댓글 0 | 조회 253 | 2017.07.05
A telephone scam which happened some time ago has returned and come to our attention.​

도둑, 예방 또 예방

댓글 0 | 조회 759 | 2017.07.03
과거에도 알려 드린 내용이지만, 빈집을 터는 도둑과 세워둔 차량으로부터 물건을 훔쳐가는 범죄에 관한 말씀을 드리죠. 대부분의 분들이 실제로 범죄의 피해자가 되기 전에는 문제의 심각… 더보기

위암(胃癌, Stomach Cancer)

댓글 0 | 조회 577 | 2017.07.03
“정기적인 내시경 검사는 생명을 구합니다.” 경희대학병원 소화기센터 앞에 걸린 대형 액자 속 문구다. 내시경(內視鏡, endoscope)은 의료 목적으로 신체의 내부를 살펴보기 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