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김지향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빡 늘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자유인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최종원
새움터
수선재
휴람
봉원곤
마리리
김임수
CruisePro
Jessica Phuang
김수동
박승욱경관
임종선
최성길
동진
이동온
이현숙
피터 황
김운용
최순희
한 얼
이훈석
한하람
Election

철지난 휴가지 Port Jackson

자유인 0 1,026 2017.01.12 17:39

철지난 휴가지 Port Jackson

(어쩌다 휴가 때 어디 못 가신 분들은 Just 1박으로 여기서 휴가기분 만끽해 보시면....)


 

오는길 어땠어?” “엄청 위험했어”. “아름답진 않고?” “환상적이었어

맞아 어제 그 길에서 2건의 접촉사고 있었어.”
예약 안 했는데 자린 있어?” “알고 있어, 염려마 널린 게 자리니까.” “
암 데나 빈자리에 갖다 대

이 할매 도사다

캠프장 오피스에 들어서자마자 등록카드 들이밀고는 몇 가지 쓰는 동안 소나기 질문을 던진다.

내가 예약 안 했다는 것 어찌 알았나요?” “그야 그냥 알지.”

 

이 수다쟁이 매니저 할머니한테 $29 (2명의 하룻밤 사용료) 지불하고는

  NO 9에 뽀얗게 먼지를 뒤집어 쓴 윙크를 주차했다.


Port Jackson 전경

Port Jackson 이라기보단 Jackson Bay가 옳겠다.

반달형의 예쁘게 생긴 비치에 낚시터에 주변의 능선 트랙킹 코스까지.... 멋진 조화를 이룬다.

 

 코로만델은 지금까지 수 차례 갔었지만 아예 Hot Water Beach 쪽으로 갔거나 비포장길이 싫어 코로만델에서 피티앙가로 돌아 나오든가 309번 도로로 반도를 가로질렀는데....
이쪽으로 가보긴 이번이 첨이다
.

비치에 펼쳐진 캠핑장 전경

모두 Non Power Site 이고 수돗물은 인근 도랑물을 끌어다 써서인지 끓여먹으란다.

어제 오클에선 이상기온으로 약간 추위를 느꼈는데 보조난방 없이도 춥지 않았다.
잠잔 곳이 바로 바닷가라선지 밤에 별을 찍어보겠다고 2시간을 헤멨는데도 피곤치 않았다.

 

혹 자리 없으면 Shelly Beach Top10으로 다시 나오리라 하고 내심 맘을 쫄이고 있었는데 기우였다.

보아하니 전부 텐트 족들이다캠퍼밴은 거의 보이지 않았다.
 

​Colville 에서 Port Jackson 까지 약 1시간 동안이나 살금살금 기어가야 하는 비 포장 꼬부랑 길 해안도로.

 

길가엔 오래된 포후투카와 기수괴목(奇樹怪木)과 돌자갈 해안으로 경관이 환상적이다. 

 

 


​도중에 윈드서핑 훈련중인 일행도 만났다.

 

​캠핑장 앞에 펼쳐진 멋지고 아름다운 비치




능선 트래킹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이보다 좋은 곳이 없을 것이다.


힘없이 사라져가는 병신년()의 섣달 보름을 이틀 앞둔 MoonSet 새벽달 빛

밤 하늘을 수 놓은 황홀한 은하수​


남 십자성을 함 찾아보시지요

 



돌아오는 길에서....

생각해 보니 차라리 비포장이 더 안전 한듯....

이 좁고 꼬불꼬불한 길을 포장이라도 해놨다면 마구 달리는통에 사고다발일 것만 같다.




어쩌다 휴가 때 어디 못 가신 분들은 Just 1박으로 여기와서 휴가기분 만끽해 보시길....

있을 건 다 있는 재밌는 휴가지다. 공동 취사장에 공동 전기 (물끓이는 정도), (비록 끓여먹어야 하지만) 수도도 있고 관리인도 있어 안전한 곳이기도 한 곳. 


 운전 시간상으론 3시간 반 거리지만 거리로 보면 200km를 조금 넘는 정도라 연료도 한 통 꽉 채우고 가면 돌아올 때까지 중간 보충 없이 충분하다.


 좀 위험하긴 하지만 
꼬불꼬불 경관 좋은 해안도로 원없이 달려보고...

 1시간에 걸친 비포장길을 엉금엉금 기어 통신 두절된 외진 곳까지 들어가 하룻밤을 보내고 왔기에 제대로 된 휴가 맛을 즐긴 것이 되었다.






Wiki Camps NZ 캡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Bodycare Clinic 내몸사랑 클리닉
카이로프랙터, 물리치료, 한의사, 마사지,클리닉, ACC, 피지오, 통증, 내몸사랑, Bodycare T. 094104770 093691313
조앤제이 & 조대형 회계사/세무사
이민 비자전문 컨설팅 회계 세무 세무신고 회계사 GST 소득세 T. 093361155
Eftpos 나라
eftpos.cash register,cctv,scale,alarm,pos system. T. 0800 880 400

동안 성형의 베이스, ‘눈밑지방재배치’ & ‘하안검수술’

댓글 0 | 조회 343 | 2017.09.23
최근 들어 동안 성형이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눈밑지방재배치 수술을 희망하는 연령대가 확실히 낮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이번주 휴람 의료정보에서는 얼굴의 인상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 더보기

조동진, 방광암(膀胱癌)으로 별세

댓글 0 | 조회 454 | 2017.09.23
“내가 처음 너를 만났을 때/ 너는 작은 소녀였고/ 머리엔 제비꽃/ 너는 웃으며 내게 말했지/ 아주 멀리 새처럼 날으고 싶어” 우리 가요계의 싱어송라이터(singer-song wr… 더보기

[포토 스케치] 금성과 초승달의 아름다운 만남

댓글 0 | 조회 190 | 2017.09.22
▲ 지난 가을 레이크 타카포에서금성과 초승달의 아름다운 만남을 보았다.분명 자주 있는 일은 아니겠지??화려하지 않은 은은한 모습이 더 특별해 보인다.

[포토 스케치] 뭐라 설명해야 할지???

댓글 0 | 조회 232 | 2017.09.18
▲ 뭐라 설명해야할지????텅비어있는 곳과그 밑에서 화려하게 빛나는 곳 !!!

부부간의 갈등 관계, 어떻게 좁혀가야 하나?(2)

댓글 0 | 조회 860 | 2017.09.13
리바이브패밀리의 건강한 가정 세우기 (2)부부의 관계가 어려울 때 이를 좁혀가는 방법 중에 하나는 배우자의 필요가 어디에 있는지 이해하려 하며 이를 채워 주려는 노력이 있을 때 방… 더보기

살짝 아쉬움이 남는 이야기

댓글 0 | 조회 304 | 2017.09.13
기억 속에 있는 아버지는 엄격하신 분으로 다정다감과는 거리가 멀었다. 위로 오빠 세 명은 항상 아버지를 어려워했다. 나 역시 20대 중반까지 그랬던 것 같다.엄마가 시집 와서 보니… 더보기

초심

댓글 0 | 조회 207 | 2017.09.13
중학교 2학년때였던 것 같습니다. 온 친척들이 한 자리에 모인 어느 명절 날, 당시로선 굉장히 좋은 고등학교에 다니던 사촌형과 오랫만에 만나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할 기회가 생겼습니… 더보기

아직도 끝나지 않은 삶을 위하여

댓글 0 | 조회 210 | 2017.09.13
채 성병한때는 밥 먹듯이 詩를 쓸 때가 있었다詩를 쓰면서 詩가 곧 밥이라 생각했다아니다, 아니다 詩는 결코 밥이 될 수 없고밥은 詩가 될 수 없지만아니다, 아니다, 그런 게 아니다… 더보기

나설렘씨의 사업 체크리스트 6 - 인스타그램

댓글 0 | 조회 191 | 2017.09.13
■ 소셜미디어 1 - 인스타그램요즘 인스타그램이 인기입니다. 이제 막 사업을 시작한 나설렘씨도 당연히 관심을 가지고 있는데요. 성능 좋은 핸드폰이 있으니 일단 준비물은 통과로군요.… 더보기

장부 및 매출·매입 증빙

댓글 0 | 조회 472 | 2017.09.13
이번호에는 IRD자료를 바탕으로 사업주가 갖추어야 하는 거래장부와 매출과 매입에 대한 증빙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다.사업체의 경우 기본적으로 모든거래를 포함하는 GST장부 혹은 현… 더보기

불행한 공주 6편

댓글 0 | 조회 191 | 2017.09.13
■ 운명의 실뭉치모든 사람들의 운명이 정해져있고 그것을 알고 있다면 어떤 삶을 살아갈까? 그렇다 해도 결국 삶은 똑같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 좋은 운이든 안 좋은 운이든 각자 가지… 더보기

하얀 연기의 매력

댓글 0 | 조회 157 | 2017.09.13
하얀 연기가 피어오르면 괜시리 눈이 그쪽으로 간다. 냄새도 없이 후욱 하면서 눈앞을 가리는 하얀 연기를 뿜어낼 수 있다는 것이 전자담배에서 풍기는 매력이고 어쩌면 그런 하얀 연기의… 더보기

교과서

댓글 0 | 조회 135 | 2017.09.13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뉴질랜드 주니어 시합중 가장 큰 대회인 National under19 시합에 다녀왔다.올해는 Hawkes bay지역에서 전국에서 모인 19세 이하 청소년들이… 더보기

수치심(Shame), 숨고 싶다

댓글 0 | 조회 326 | 2017.09.13
♥ 정 인화의 민낯 보이기고등학교 이 학년 때다. 학교 수업을 마치고 집에 오는데 갑자기 소나기가 쏟아졌다. 그 순간 ‘산성비를 맞으면 머리카락 다 빠진다’라는 담임 선생님의 목소… 더보기

중용, 인간의 맛

댓글 0 | 조회 93 | 2017.09.13
동양 철학의 근간을 이루는 고전으로는 사서(四書) 삼경(三經)이 있다.사서는 논어(論語), 맹자(孟子), 대학(大學) 그리고 중용(中庸)이다.사서 중 ‘논어’에서 사람다운 삶을, … 더보기

viaduct grill Restaurant

댓글 0 | 조회 174 | 2017.09.13
Viaduct grill restaurant는 오클랜드 시티에 위치한 스테이크 서양요리 전문 레스토랑이다. 스테이크 전문점으로 스테이크를 이용한 다양한 요리를 선보인다. 고급 코스… 더보기

2018/2019 한국대학 입시 분석과 추이

댓글 0 | 조회 99 | 2017.09.13
2018학년도 3월 입학 재외국민전형은 서울대 글로벌전형(순수외국인/12년 전 과정)발표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대학이 발표를 하였고 다음주부터는 수시전형에 들어가게 된다. 매년 변… 더보기

서양 관습은 한국과 다른 게 많다

댓글 0 | 조회 630 | 2017.09.12
■ burp, belch해외생활을 하다 보면 서양 사람이나 우리나 똑 같이 사람 사는 것인데 ‘별 차이가 있나?’라고 쉽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런데 유심히 살펴보면 우리하… 더보기

살롱음악

댓글 0 | 조회 178 | 2017.09.12
살롱음악은 이제 상류층의 전유물이 아니다.뉴질랜드에서는 중산층의 폭이 넓어누구나 마음먹고 행동하기에 따라 중산층이 되어……서울에서 살 때 아내와 나는 항상 우리가 중산층(中産層)에… 더보기

왜 크루즈 여행을 할까?(Ⅰ)

댓글 0 | 조회 560 | 2017.09.12
뉴질랜드, 호주에서만 한 해 600여만명이 크루즈를 이용한 여행을 할 정도로 대중화 된 크루즈 여행! 많은 사람들이 꿈꾸는 버킷 리스트 중 하나인 크루즈 여행은 이미 누군가의 캘린… 더보기

황제의 힐링, Imperial Springs (Ⅰ)

댓글 0 | 조회 210 | 2017.09.12
'골프의 신'들이 다시 그들만의 리그를 해야 한다면, 임페리얼 스프링스를 첫번째 장소로 정하지 않을까?북경, 상하이와 함께 중국 3대 도시에 속하는 경제도시인 광저우 (Guangz… 더보기

총선거 투표가 시작되다

댓글 0 | 조회 226 | 2017.09.12
2017년 총선 투표는 시작되었으며 현재 사전 투표소는 전국 곳곳에 열려 있다.투표 준비가 된 사람은 9월 11일에서 22일 사이에 뉴질랜드 곳 곳에 퍼져있는 480개의 사전 투표… 더보기

정부 인증마크 신뢰성

댓글 0 | 조회 167 | 2017.09.12
“이제 믿고 살게 없다” 우리나라 소비자들이 정부 인증마크를 믿지 못하고 하는 말이다. 그동안 ‘친환경’ 산란계 농장에서 생산한 계란은 살충제 등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일반 … 더보기

선거 때 투표하기

댓글 0 | 조회 200 | 2017.09.12
다가오는 총선은 에리카 박 (Erica Park) 씨에게 중요하다. 그녀는 15년 전 한국에서 뉴질랜드로 이주한 이후 처음으로 선거에 등록하고 투표할 계획이기 때문이다.“투표는 중… 더보기

뉴질랜드 달러 하락세와 북미사일의 함수 관계

댓글 0 | 조회 444 | 2017.09.12
지난 8월말 뉴질랜드 헤랄드 비지니스에 북미사일이 일본 홋카이도 상공을 지나가 태평양에 떨어 졌다며 뉴질랜드 달러 하락세의 원인이 되었다는 기사가 실렸다.헤랄드도 뉴질랜드 환율 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