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봉원곤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김철환
피터 황
Jane Jo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박승욱경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빡 늘
CruisePro

남섬(탐사)여행IV 얼굴이 화끈거려.... (Earthquakes rock area ) [출처] 남섬(탐사)여행IV 얼굴이 화…

자유인 0 1,407 2016.11.11 18:40

화석은 말한다. (Earthquakes rock area 탐방)

남섬(탐사)여행 IV


이번 여행은 주로 지질탐사 쪽에 무게를 두고 다녔다.

그러다 보니 평소 관광객들이 잘 찾지 않는 곳들을 방문하게 되었다.

그 중 한 곳이 바로 Earthquakes rock area 이다.


<꼭 입구의 안내판을 읽어보시고 입산하시기 바랍니다>

 

<이런 지형은 근처의 Island Cliff 에서 Maori Rock Drawings 까지 이어진다.>

 


<땅(바위)이 꺼지고 무너지고.... 위험하니 조심하라고 입구 안내판에 쓰여있다.>



<Maori Rock Drawings 이 있는 곳>






 

 ***나름 상상의 나래를 또 펼쳐본다***

 

아주 오래 전 대 격변기로 올라간다.

성서에서는 이것들을 노아홍수로 설명한다그것이 맞다 안 맞다 라고 말하고 싶지는 않다.

그렇지만 하나 확실한 것은 대 격변기가 분명 있었다는 것만큼은 믿을 수 밖에 없다.

깊음의 샘이 터지고 하늘의 물층이 쏟아지는 대 격변. 

바닷가 백사장이 강한 압력에 의해 솟아오르고 굳어져 바위가 된 이곳은, 토양을 살펴보니 백사장 모래가 엄청난 압력에 의해 바위가 된 것으로 만지면 푸석푸석하기 이를 데 없다.

한 조개껍질 화석에서는 쉘 원형이 바위에 그대로 박혀있기도 했다.

나중에야 본 것이지만 안내판을 보니 이 바위들이 Limestone(석회석)으로 표현되어 있었다.

그렇지만 내 방식대로 표현해 본다면 이건  sandstone 이라 표현하는 것이 맞을 것 같다.


<내 발에 채인 조개껍질 화석 덩어리: 크기는 A4 size>


이 푸석푸석한 바위들이 깨져서 만들어진 이와 같은 화석덩이가 사진찍느라 분주히 움직이던 내 발에 채였던 것이다. 


​<Whale Fossil: 고래화석인데 뼈가 그대로 있으며 철망으로 보호되고 있다>


이 곳은 앞 편에 올려드린 Clay Cliffs (해안도시인 Oamaru 에서 112km) 의 형성과정과 같은 배경으로,

대 격변으로 인해 솟아오르고 쭈글쭈글해진 (과거의) 해변이 Island Cliff( 해안도시 Oamaru 에서 33km)로

부터 Maori Rock Drawings  까지 이어진다


​<Limestone>

이곳의 토질은 Clay Cliffs 와 같은 드넓은 강변의 돌자갈 밭과는 판이 하게 다르다.

이곳은 지금의 바닷가 해안에서 약 30 km 떨어져 있고 여기서 Clay Cliffs 와는 약 70 km 떨어져 있다.

그러니까 당시의 해변이 당시의 남태평양 판에 의해 약 30km 만큼 밀려 올려졌고 해안에 연해있던 강바닥이 덩달아 밀려 Clay Cliffs 까지 만들어 졌다는 것이다.

이 얼마나 엄청난 대 격변인가상상만 해도 온 몸이 떨린다.


격변은 또 다시 발생한다.

그런 후 그리 오래지 않은 옛날에 이 일대에 엄청난 지진이 일어났고 지반이  급격히 침하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그로인해 이 곳은 갈라지고 깨지고 꺼져 사진에서 보이는 바와같이 폭이 어림잡아 40m-50m 정도나 되는 계곡과 절벽이 만들어졌고 이로인해 땅밑 바위속에 오랜세월 묻혀있던 각종화석들이 세상에 드러난 것이다.


<엄청난 지진으로 땅이 꺼져 내려앉아 형성된 계곡 모습>


여기서 잠깐 다른나라 사례를 한번 보고자 한다.

미국 중서부의 록키산맥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와이오밍 주가 나온다.

그곳은 지대자체가 거의 해발 2000m 나 되는 높은 곳인데 아주 오래전 그곳을 방문했을 때 기념품 점에서 물고기 화석을 팔고 있었다널린 것이 물고기 화석이었다.

설명에 의하면 아주 먼 옛날 이곳은 바다였는데 융기작용으로 인해 이렇게 솟아 올랐고 그래서 여긴 물고기 화석이 많다고 했다이처럼 이와 유사한 지형이 세계 도처에 있는 것이다.

그냥 지나칠 내가 아니지… 그래서 $1 주고 하나 사왔다.

 

 <하나에 $1.00 주고 사온 화석 기념품>

 

생각해보자 만약 물고기가 자연상태에서 죽었다면, 즉 늙어 죽었든 갑자기 죽었든 그냥 죽었다면 절대로 화석이 될 수 없을 것이다다 썩어서 냄새 풍기며 흙으로 돌아갔을 것이다.

즉 화석이 되려면 그 조건이 달라야 한다갑자기 순식간에 땅에 격변이 생겨 물고기가 썩어 없어지기 전에 엄청난 압력으로 갇히고 눌려서 원형이 보존돼야 화석이 될 것이다.

뭐 이런 이야기는 상식이니까 별 흥미 없겠지만 한번 정리해본 것이다.


 ****************************************


그건 그렇다치고 여행 중에 이런 귀한 화석유물이 지질학에 관심이 많은 내 발에 느닷없이 채였다면 그 심정이 어땠을까?

​소장하고 싶은 마음에 당장 비닐봉지에 곱게 싸서 집으로 가져와야 하는 것 아닌가?

한참을 고심했다.

실은 손에 들고 몇 발짝 걸어오다가 내맘에 혼돈이 왔다. 제 자리에 갖다 놓아야 하는 것 아닐까?

아님 가지고 가도 되는 걸까 결국은 제자리에 갖다 놓는 걸로 결정했다.

그렇지만 이것이 또 누군가의 발에 채여 가져 가버리면 어떻게 하나 싶어 다시 한참을 고심했다.

결론이 났다바위틈에 감춰두자.

누군가 지질학에 관심 있는 학도나 더 정밀하게 조사연구 해보고 싶은 사람이라면 쉽게 발견할 수 있는 자리에 감춰 두는 걸로 결론 내었다.  마음이 가뿐했다.

하긴 내가 이것 가져가봐야 집안 어딘가에 놔 뒀다가 내가 죽고 나면 몽땅 쓰레기통으로 다 들어가 없어져 버릴 것이겠기에 그 편이 좋을 것 같아 두고 온 것이다.


또한 누군가 자기 눈에 띄었다고 해서 하나씩 집어가기로 작정한다면 이 나라 산천에 그대로 남아있을 자연보물이 어디 있겠는가? 물론 실정법으로나 양심법으로 가져가선 안 되는 것이리라.

 

< Earthquakes rock area 앞에 펼쳐진 멋진 들판>



그 화석덩이를 놔두고 온 것이 내딴은 크게 인심이라도 쓰고 온 것인양 의기양양하게 입구로 내려와 아무생각없이 올라갈 때 간과하고 갔던 입간판을 자세히 보았다.


허억!  

아니 이럴수가 얼굴이 화끈거리고 부끄러워진다.


<확대해서 입간판의 내용을 자세히 보시기 바랍니다>


입간판을 자세히 보았더니 사진촬영만 허가돼 있는 지역이었다.

당연히 아무것도 가지고 나와선 안 되는 곳.

이 나라는 어디든 들어가기 전 안내판을 반드시 자세히 읽어보고 들어가야 함을 새삼 깨닫는다.



<가는 길>

 Duntroon 에서 비포장 길로 10분 쯤 들어가면 됩니다.

(그저 구경삼아 가신다면 들어가지 마십시오. 관광코스는 아닌 것 같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KS Trans Co. LTD (KS 운송 (주))
KS TRANSPORT / KS 운송 (YEONGWOONG Co. Ltd) T. 0800 479 248
조앤제이
조앤제이 09-336-1155 각종 뉴질랜드 이민 비자 전문 Immigration Adviser Kyong Sook Cho Chun T. 093361155
AMS AUTOMOTIVE LTD
전자 제어, 컴퓨터스캔, 사고수리(판넬페인트, 보험수리), 타이어, WOF , 일반정비  T. 09 825 0007

무궁화 우리나라 꽃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댓글 0 | 조회 673 | 2018.01.03
2018년1월1일 무술년 새해가 밝았다. 기지개 켜며 가든에 나가봤더니 밤사이에 무궁화 몇 송이가 피었다. 나를 보더니 빵긋빵긋 웃어준다. 올해는 무궁화 꽃으로 시작하라는가 봅니다… 더보기

오클랜드 송구영신

댓글 0 | 조회 549 | 2017.12.20
2017년12월도 이제 중반을 넘어섰네요.이 한해도 은혜 가운데 잘 지내왔음에 감사 드립니다.

Cranked Retro Festival ???

댓글 0 | 조회 490 | 2017.11.09
요 며칠 전 우리동네에서 멀지않은 Conifer Grove에서'Cranked Retro Festival' 이 열린다기에 대체 뭐하는 것인가 하고한번 슬금슬금 가 봤다.그러니까 아주… 더보기

갈매기의 사랑이야기 -여행과스토리사진

댓글 0 | 조회 396 | 2017.10.17
갈매기의 사랑이야기요즘 무리와이 언덕에 가면 가넷(Gannet colony) 갈매기가 한창 사랑을 나누고 둥지를 트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사랑에 젖어 구애에 놀이에 여념이 없… 더보기

낙동강에 뜬 섬 ‘남 아메리카’

댓글 0 | 조회 735 | 2017.09.01
낙동강에 뜬 섬 '남 아메리카'와 화원동산(화원유원지)소싯적에 덜컹덜컹 비포장 길을 먼지 일으키며 낡은 시외버스로 큰 맘 먹어야 한번 놀러 갈 수 있었던 곳. 낙동강 12경 중 제… 더보기

호미곶(포항의 명소)

댓글 0 | 조회 996 | 2017.07.07
오늘은 호미곶으로 간다.호미곶은 포항의 명소이자 우리나라 지도에서 호랭이 꼬리에 해당한다꼬....그뿐만이 아니고 우리나라 젤 동쪽 끝이라 해가 젤로 먼저 뜨는 곳 아닌교. 또 실제… 더보기

Waimangu Volcanic Valley(와이망구 화산 지대)

댓글 0 | 조회 1,258 | 2017.04.13
태초의 역사적인 현장(안내책자에 씌어있는 글귀)​​1886년6월10일 발생한격렬한 화산 폭발로 인해세계 유일의 열수구조를 가지고 있는로토루아 지역의 와이망구 화산지대.타라웨라 화산… 더보기

푸탕기루아 피나클(Putangirua Pinnacles)

댓글 0 | 조회 927 | 2017.03.24
푸탕기루아 피나클(Putangirua Pinnacles)지명이 긴 탓도 있겠지만그냥Pinnacles로 통한다.지금까지 본 자연이 만들어 놓은 작품 중에서 최고의 걸작품 중 한 곳을… 더보기

결실의 계절

댓글 0 | 조회 629 | 2017.03.22
우리집 가든에는 지금 결실의 계절입니다.항상 기쁜 소식만 전해 주거라....복숭아가 탐스럽게 익었네요.​정구지는 이제 씨 받고자 꽃을 피웠고요.​넝쿨콩 입니다. 올 해 콩밥 푸지기… 더보기

지열공원 오라케이 코라코 (Orakei Korako Geothermal Park …

댓글 0 | 조회 1,226 | 2017.03.01
다시찾은 지열공원오라케이코라코 (Orakei Korako Geothermal Park & Cave)있는 그대로,보여진 그대로,다시 또 와 보고픈 마음으로 담았습니다.듬성듬성… 더보기

보름날의 환상적 일처오경(一處五景)

댓글 0 | 조회 567 | 2017.02.17
보름날의 환상적 일처오경(一處五景)바람 자는 고요한 보름날 되거들랑, 해거름에 슬금슬금Westhaven으로나가보시죠.한 자리에서 다양한 풍경을 맞이하게 될 것입니다.풍부한 주차공간… 더보기

Holiday의 추억(Just one night)

댓글 0 | 조회 698 | 2017.02.09
방학이라 아이들이 온단다.그것도Just one night만 이란다."Two nights은 안되겠니?"아무래도Two nights은 안되겠단다."왜 그런데?"거기 가면 넘boring해… 더보기

도 둑 들

댓글 0 | 조회 1,047 | 2017.01.31
우리집 가든 담장밑에 심어둔 해바라기가 어느덧 자라서 씨가 영글었다.그런데 요 귀여운 녀석들이 찾아와서 절반은 먹어버렸다."그래 나눠먹자꾸나......""우리 해바라기 서리 할래?… 더보기

철지난 휴가지 Port Jackson

댓글 0 | 조회 1,215 | 2017.01.12
철지난 휴가지Port Jackson(어쩌다 휴가 때 어디 못 가신 분들은Just1박으로 여기서 휴가기분 만끽해 보시면....)​“오는길 어땠어?” “엄청 위험했어”. “아름답진 않… 더보기

'Mt. John 천문대' (Mt. John University Observato…

댓글 0 | 조회 1,135 | 2016.12.31
오늘은 너무 유명해서 대부분 잘 아시는캔터버리 대학(University of Canterbury) 소속'Mt. John 천문대'로 가 봅니다.하지만 예상외로 그 밑을 그냥 지나치기… 더보기

부두에서 맞이하는 송구영신​

댓글 0 | 조회 1,099 | 2016.12.31
부두에서 맞이하는 송구영신​노을이 물들어 저녁이 다가오니​부두에는 이제 달빛이 교교히 비춰옵니다.어스름 달빛아래 어두운 밤을 보내고 나면부두에는 다시 새벽이 밝아옵니다.밝아오는 (… 더보기

Port Vila Local Market (Vanuatu 의 수도)

댓글 0 | 조회 1,188 | 2016.12.13
2년 전 Vanuatu를 방문했던 기록입니다.오늘은 VANUATU 의 수도 PORT VILA 재래시장을 가봤습니다.열대인들의 삶과 애환이 절절히 스며있는 현장이었습니다.Plam T… 더보기

11월의 Mt. Ruapehu

댓글 0 | 조회 908 | 2016.11.26
설산하면 모두 남섬으로 가야한다고들 한다.그런데 북섬에도 그리멀지 않은 통가리로에 가면 11월인데도 훌륭한 설산을 만끽 할 수 있다.오늘은 비록 철 지난 스키장인데다 날씨마저 꽝인… 더보기
Now

현재 남섬(탐사)여행IV 얼굴이 화끈거려.... (Earthquakes rock are…

댓글 0 | 조회 1,408 | 2016.11.11
화석은 말한다. (Earthquakes rock area탐방)남섬(탐사)여행IV이번 여행은 주로 지질탐사 쪽에 무게를 두고 다녔다.​그러다 보니 평소 관광객들이 잘 찾지 않는 곳들… 더보기

남섬겨울여행VI 팽귄(Yellow-Eyed Penguin)

댓글 0 | 조회 1,333 | 2016.10.27
팽귄(Yellow-Eyed Blue Penguin)Yellow-Eyed Blue Penguin Colony 하면 보통 Oamaru로 간다.​​그런데Moeraki town cente… 더보기

남섬겨울여행V Moeraki Boulders

댓글 0 | 조회 1,224 | 2016.10.16
MoerakiBoulders남섬 동해안 Moeraki해변에 여기저기 무리지어 있는 동글동글하고 예쁘게 생긴돌공(Ball)들.​이Boulder들은세계적으로 희귀한 것으로표면이 거북이… 더보기

타우포 스페셜

댓글 0 | 조회 1,226 | 2016.10.10
<지난 6월의 이야기인데 이 계절이 다 가기전에 함께 나누어 봄이 어떨까 해서 좀 늦었지만 올려 봅니다>​오랜만에 타우포를 다시 찾았습니다.날씨도 좋고 해서 어디론가걍 … 더보기

예쁜산 Mt. Taranaki 예찬.

댓글 0 | 조회 1,967 | 2016.09.30
뉴질랜드 북섬서쪽 해안도시 뉴플리머스에 있는 Taranaki 산,높이라야한라산(1950m)과 비슷한 해발1,966m 정도지요.그렇지만 푄(Fohn)현상으로거의 연중, 정상엔 눈이 … 더보기

남섬겨울여행II 포토다큐 Clay Cliffs 비경

댓글 0 | 조회 1,483 | 2016.09.24
Clay Cliffs 비경아주 먼 옛날서던 알프스(Southern Alps)설산에서 발원한 물줄기가 드넓은 강을 이루며 오마라마(Omarama)​벌판을흘러내리고 있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