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봉원곤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김철환
피터 황
Jane Jo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박승욱경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빡 늘
CruisePro

다 같이 함께 사는 세상에서

영산 스님 0 697 2016.11.09 17:02

부처님이 어느 날 극락의 연못을 거닐다가 문득 까마득한 지옥에서 고생하는 칸다타라는 사람을 발견 했습니다. 극악 무도한 칸다타는 생전에 딱 한번 선행을 한적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거미 한 마리의 목숨을 구해준 일입니다. 그래서 부처님은 그 조그만 선행으로라도 그를 구제해 보고자, 극락의 연못에서 거미줄 하나를 칸다타를 위해 내려뜨려주었습니다. 고통에 신음하던 칸다타는 기쁜 마음에 서둘러 그 거미줄을 부여 잡고 극락을 향해 오르기 시작 했습니다.

 

하지만 지옥에서 극락까지의 거리는 너무나도 멀었습니다. 도중에 칸다타는 너무 힘이 들어서 조금 쉬기로 했습니다. 그때 문득 아래를 내려다 보았더니 그의 뒤를 따라서 수많은 지옥 중생이 거미줄을 잡고 올라오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칸다타는 놀랐습니다.

 

“이건 나를 위한 줄이다. 너희를 위해서 내려뜨려준 줄이 아니란 말이다. 너희들에겐 아무런 권리가 없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매달려 있으니까 거미줄이 끊어지려고 하잖아. 제발 좀 내려 가란 말이야”

 

그는 이렇게 악악댔습니다. 그 순간 칸다타가 붙잡고 있던 거미줄이 그만 ‘툭’ 하고 끊어져 버렸습니다.

 

결국 칸다타는 다시 지옥으로 떨어지고 말았습니다. 

 

자기 혼자만 구원을 받으려 할 때 우리는 절대 도움을 받지 못합니다.

 

설령 자기 혼자 구원을 받을 수 있게 되더라도 다른 사람에게 연민의 마음을 갖지 않으면 지옥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말입니다.

 

왜냐면 ‘다른 사람의 일은 난 몰라. 나 한 사람만 좋으면 그만이지.’ 라고 생각하는 그 마음이 바로 지옥의 인간이 가지는 마음이기 때문입니다. <모두와 함께> 라는 마음이 있어야만 비로써 극락이 눈앞에 다가오는 것입니다.

 

거미줄은 우리들을 지옥에서 극락으로 건네주는 수레입니다. 비록 가는 거미줄에 불과하지만 본래 수많은 사람을 건너주는 수레였던 것입니다. 하지만 칸다타는 그런 사실을 깨닫지 못했습니다. 

 

칸다타는 자기 한 사람만 구제 되면 그만이라는 이기적인 마음 밖에는 지니고 있지 않았기 때문에 그의 눈에는 가는 거미줄이 그다지 신뢰할 만 하지 못한 수단으로 보였던 것입니다.

 

우리들의 마음이 작으면 수레는 작아서 거미줄같이 보입니다. 반대로 우리들의 마음이 크면 수레는 큰 배처럼 보이는 법입니다.

 

한국에서는 힘든 소식만 계속 들려오고 있습니다. 심지어는 인구 부족으로 인한 국가 붕괴설까지 나도는 요즈음입니다. 많은 선열들이 지켜온 우리나라가 우리 대에 스스로 자멸해 가는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 그지없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다 같이 잘 살아야 한다고 마음을 써야 하는데, 나만, 내 가족만, 우리 회사만, 우리 당파만 잘 되고자 하는 마음이 너무 강해 사회 구조를 스스로 기형적으로 만들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우리들에게 되돌아 오고 있습니다.

 

글로벌 사회라고들 합니다. 다 같이 공존하는 사회가 되어야 합니다. 한 곳이 무너지면 다른 곳이 무너지고, 한 곳이 잘 살게 되면 그 이익은 다른 곳에 까지 전파됩니다.  모두를 위하는 길이 곧 나를 위한 길인 시대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미드와이프 김유미 (Independent Midwife YOOMI KIM)
임신, 출산, 출산후 6주 신생아와 산모의 건강 관리를위해 함께 하는 미드와이프 김 유미 T. 021 0200 9575
미드와이프 김지혜
무료 산전 관리및 분만, 산후관리를 해드립니다. 와이타케레, 노스쇼어, 오클랜드 산모 환영 T. 021-248-3555

새해엔 눈을 뜨고 세상을 보시길

댓글 0 | 조회 771 | 2017.01.11
새벽 3시.항상 어김없이 새벽 3시가 되면 사찰에서는 목탁소리와 함께 하루가 시작됩니다. 목탁소리에 맞춰 염불을 하며 대중들을 깨우면, 연이어 종소리와 목어 소리가 새벽 공기를 가… 더보기

한 해 마무리 잘 하세요!

댓글 0 | 조회 721 | 2016.12.20
오늘 새벽엔 법당에 가만히 앉아 있노라니 비가 와서 그런지 추위가 엄습해 콧물까지 살짝 흐르고, 뒤에 앉아있는 노보살님은 기침을 연신 해대 방에 가 쉬시라 하니 말을 듣질 않고 기… 더보기

한 해를 보내며

댓글 0 | 조회 819 | 2016.12.07
2016년의 마지막 달은 어김없이 다가왔습니다. 이쯤 되니 연초에 세웠던 많은 계획들과 결심들이 제대로 지켜진 것이 별로 없다는 생각이 들며 후회와 실망이 엄습하기도 합니다.하지만… 더보기

누구나 할 수 있다

댓글 0 | 조회 617 | 2016.11.23
부처님 재세시에 <주리반트카>라는 아주 어리석은 제자가 있었습니다. 그는 <마하반트카>라는 형과 함께 출가하였는데, 그의 형은 그와 반대로 아주 영특하여 한번… 더보기

현재 다 같이 함께 사는 세상에서

댓글 0 | 조회 698 | 2016.11.09
부처님이 어느 날 극락의 연못을 거닐다가 문득 까마득한 지옥에서 고생하는 칸다타라는 사람을 발견 했습니다. 극악 무도한 칸다타는 생전에 딱 한번 선행을 한적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 더보기

참나를 찾는 여정

댓글 0 | 조회 941 | 2016.10.27
대조 스님이 어느 날 마조 스님을 찾아 갔습니다. 마조 스님은 대조 스님에게 물었습니다.“여기 왜 왔느냐?”“불법을 구하러 왔습니다.”“나는 아무것도 그대에게 줄 것이 없네. 그대… 더보기

마음의 고향을 찾아서

댓글 0 | 조회 925 | 2016.10.13
제가 한국에 들어 온지도 벌써 한달이 다 되어 갑니다.얼마나 시간이 빨리 흐르는지 제가 한국에 들어 올때만 하더라도 한 낮에는 여름 날씨처럼 여겨 지더니 이제는 확연히 가을의 아름… 더보기

한국에서의 단상

댓글 0 | 조회 1,051 | 2016.09.29
추석 이틀 전 한국에서의 볼 일로 오클랜드를 떠나 서울에 왔습니다. 6개월만의 한국은 생각만큼 달라진 것도 없고 한국 땅을 밟으면 땅바닥에 키스를 하고 싶어질 정도로 감동이 있으려… 더보기

친구

댓글 0 | 조회 665 | 2016.09.14
친구의 불교적인 용어는 도반(道伴) 입니다. 불도를 함께 닦는 벗이라는 뜻입니다.부처님 시대에 어느 스님이 도반들과 수행에 힘쓰다 보니 좋은 진척이 있어 환희에 차 부처님께 말씀 … 더보기

다른 사람에게 나의 행복을 맡기지 말자(2)

댓글 0 | 조회 869 | 2016.08.25
終日尋春 不見春 종일심춘 불견춘芒鞋邊踏 壟頭雲 망혜변답 농두운歸來笑撚 梅花臭 귀래소연 매화취春在枝頭 己十分 춘재지두 기십분날이 다하도록 봄을 찾아도 봄을 찾지 못하고짚신이 다 닳도… 더보기

다른 사람에게 나의 행복을 맡기지 말자

댓글 0 | 조회 1,028 | 2016.08.10
이때까지 살아오면서 만난 사람들 중에 “나는 정말 행복해.” “즐거운 인생이야.” 라는 사람들은 별로 만나지 못한 것 같습니다. 특히나 우리나라 사람들은 OECD 국가 중에서도 행… 더보기

동천년로항장곡

댓글 0 | 조회 773 | 2016.07.14

노세 노세 젊어서 노세

댓글 0 | 조회 1,454 | 2016.06.23
젊어서는 감각도 예민하고 경험하는 것마다 새로운 일 투성이라 나이 들어서보다 더욱 호기심도 왕성하고 많은 일들이 즐거움으로 다가옵니다. 그래서 사실 젊어서 노는 것이 즐겁습니다. … 더보기

꿀물에 취해 현실을 잊다

댓글 0 | 조회 1,160 | 2016.06.08
사찰을 가보면 건물 벽면에 여러 가지 벽화들이 많이 있는데, 부처님의 일대기, 고승들의 행적, 신선 도인들의 유유자적함 등, 그 중에서 출가하기 전 어렸을 때 크게 충격을 받은 벽… 더보기

절에서 절하는 마음

댓글 0 | 조회 1,410 | 2016.05.26
많은 분들의 도움과 관심 속에 <부처님 오신 날> 행사를 무사히 마치고, 다시 일주일이 지나 등을 모두 원래 있던 곳으로 돌려놓고 나니 이제 예전의 일상으로 다시 돌아 … 더보기

나는 왜 옆 친구가 미운가?

댓글 0 | 조회 1,510 | 2016.05.12
한국과의 반대 계절인 게 재미있게 느껴지는 요 즈음입니다. 저는 열체질이라 더위를 많이 느끼는데요, 아직까지 반팔로도 지낼 정도니까요. 그래서인지 선선한 요즈음의 기후가 참 쾌적하… 더보기

어떻게 살아가야 할까요?

댓글 0 | 조회 1,230 | 2016.04.28
안녕하십니까?저는 영산이라고 합니다. 새롭게 뉴질랜드의 한국절 남국정사의 주지 소임을 맡게 되었습니다.처음으로 이 지면을 통해 만나게 되는 여러분들에게 반가움의 인사를 먼저 전합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