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김철환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박승욱경관
빡 늘
CruisePro
봉원곤

일본 히로노 골프클럽

김운용 0 1,322 2016.11.09 16:36

 fde227669481466336567d6743e4b299_1478662

 

필자는 나인브릿지 대표 시절이던 2002년 히로노 골프클럽을 처음 찾았다. 세계 100대 클럽 챔피언십 참가 권유를 위해 방문했지만 ‘일언지하’에 거절당했다. 당시 코스를 구경하는 것조차 허락받지 못하는 설움을 당했다. 히로노는 골퍼라면 꼭 한번 방문하고 싶은 꿈의 골프장으로 명성이 나 있지만 고베(神戶)에 거주하는 지역민조차 방문해본 사람이 거의 없을 정도로 폐쇄적인 프라이빗 클럽이다. 

 

회원들의 평균 연령이 70세를 넘었지만 거센 변화의 파고 속에서도 도도함을 유지하는 클럽으로 명성이 자자했던 곳이다. 5년이라는 세월이 흐르고 나인브릿지 역시 세계 100대 골프장에 선정된 이후 그동안 친분을 쌓아온 히로노 회원 다나카 모도 씨를 통해 마침내 방문할 기회를 얻을 수 있었다. 2007년 6월 히로노를 답사한 데는 특별한 사연이 있었다. 세계 100대 코스 선정위원장과 대화를 나누던 중 골프에 대한 전문지식, 열정, 골프 발전 기여도, 세계 100대 코스 50곳 이상 라운드 등을 고려할 때 필자가 선정위원으로 적격이라는 제안을 받은 것이다. 하지만 이때까지 다녀온 곳이 47곳이어서 최소 3곳의 골프장을 더 다녀와야 했다. 그래서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100대 골프장 4곳(현재 3곳)을 보유한 일본을 방문지로 정했다. 인천공항에서 출발해 도쿄(東京)의 도쿄 골프장에서 라운드하고 신칸센(新幹線) 열차를 이용해 고베로 향했다. 

 

일본 열도에는 약 2400개의 골프장이 있는데, 최고 명문은 고베 북서쪽 16㎞ 항구도시에 위치해 있는 히로노 골프클럽이다. 영국의 C H 엘리슨이 디자인을, 영국과 미국에서 유학한 일본의 첫 골프작가 조조 이토가 공사 감독을, 세히치로 다카하다가 설계 자문역을 맡아 16개월 만인 1932년 문을 열었다. 

 

히로노는 아사카 왕자가 개장 기념으로 첫 플레이를 했던 곳이다. 그만큼 당시 위상은 무척 높았다. 클럽하우스는 목조 건물이며, 정통 프라이빗 클럽의 분위기를 간직하고 있다. 잘 정돈됐다. 코스는 대자연의 품속에 안겨 있는 듯한 아름드리 적송으로 둘러싸여 있다. 깔끔하게 손질된 일본 특유의 느낌을 받았다. 히로노가 내륙의 링크스 코스로 불리는 이유는 아름다운 호수와 연못, 협곡과 계곡, 개울과 숲이 조화를 이루며 120만㎡의 대지에 적절한 언듈레이션을 갖췄기 때문이다. 

 

벙커 역시 엘리슨의 이름을 따 만들었다. 입으로 전해 내려오면서 ‘아리손 벙커’로 불리는데 항아리처럼 깊었다. 세계 유명 골프 코스에는 홀마다 특유의 이름이 있는데 히로노도 예외가 아니다. 13번 홀(파3·167야드)은 파인밸리 코스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로크 로몬드 홀’로 불린다. 영국 최고의 호수를 본떴다. 5번 홀(파3·152야드)은 ‘피오르 홀’로 부른다. 이 홀 생김새가 마치 노르웨이의 해안 지형과 유사하다는 의미에서 이런 애칭을 얻었는데 히로노의 시그너처 홀이다. 개장 초기 6725야드였던 코스 길이는 3차례의 리모델링을 거쳐 7169야드로 늘어났다. 

 

히로노의 역사는 일본 근현대사와 궤를 같이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고난기’로 불리는 최대 위기는 전쟁이었다. 일본의 미국 진주만 습격으로 촉발된 태평양전쟁으로 1944년 6월 골프장이 폐쇄되는 아픔을 겪어야만 했다. 일본의 다른 골프장처럼 코스는 비행기 활주로로 사용됐다. 전쟁이 끝나고 재건 작업을 통해 전쟁의 상흔을 없애는 노력을 기울인 끝에 원래의 모습을 되찾았다.

 

필자는 나인브릿지 회원 2명과 동행했다. 일본 최고의 코스, 정통 프라이빗 클럽 운영의 품격 및 경험은 한국 최초로 세계적인 프라이빗 클럽을 지향하는 나인브릿지 운영의 콘셉트를 만드는 데 모티브를 제공했다. 비가 오는 날에도 라운드 행운을 놓칠세라 필자와 일행은 1번 홀로 나갔다. 경기과 직원이 반바지와 비옷을 챙겨와 건네줬다. 전반 9홀을 마치고 들어간 휴게실 한쪽에는 비에 젖은 장갑과 옷가지를 말리는 ‘드라이 룸’이 있었다. 그들의 세심한 배려와 서비스는 훗날 골프장 서비스를 논할 때마다 큰 도움이 됐다. 다음 날 일본 최고의 아리마 온천까지 경험했다.

 

히로노 골프클럽에는 일본 골프 100년 역사의 박물관이 있다. 이곳은 경영의 내실화와 서비스의 차별화로 일본 경제의 ‘버블’ 시기에도 명실공히 부동의 1위를 지켰다. 그래서 골퍼라면 히로노를 꼭 한번 방문해 보려는 열망을 지니게 된다. 히로노에는 정회원 308명, 주중회원 207명, 법인회원 400명이 있다. 하지만 실제 라운드를 하는 회원은 300여 명이다. 1년 내장객이 1만8000여 명에 불과하다는 얘기도 들었다.  

 

회원 대부분이 고령이기에 신규 회원을 받아들이는 데 엄격하다. 또 보수적이라서 비회원 입장이 쉽지 않다. 2007년 방문 당시 기준으로 비회원들의 그린피는 주중 2만5000엔, 주말 3만 엔. 캐디피 4000엔, 이용세 4200엔을 더하면 비용도 만만찮다. 회원은 주중에는 2팀, 주말에는 1팀만 허용되고 여성들은 주중에만 라운드가 가능하지만 이 역시 제한적이다. 히로노의 실제 주인은 PF 소마란 인물이다. 도쿄 골프클럽과 히로노 골프클럽의 창설자이기도 한 그는 일본에서는 처음으로 두 코스 그린에 벤트 그라스를 식재했다. 이런 이유로 1966년부터 히로노와 도쿄 골프클럽은 자매결연을 맺고 매년 봄가을에 대항전을 치러 왔다. 결연을 맺을 수 있었던 또 다른 배경이 있다. 두 클럽의 운영위원회 멤버가 일본골프협회(JGA) 회장을 번갈아 맡아 오면서 일본 골프계를 움직이는 구심점 역할을 해왔다. 

 

김운용: 호서대 골프학과 교수 겸 세계 100대골프장 선정위원

■ 제공 문화일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코리아포스트 / The Korea Post
교민잡지, 생활정보, 코리아포스트, 코리아타임즈 T. 09 3793435
AMS AUTOMOTIVE LTD
전자 제어, 컴퓨터스캔, 사고수리(판넬페인트, 보험수리), 타이어, WOF , 일반정비  T. 09 825 0007
Eftpos 나라
eftpos.cash register,cctv,scale,alarm,pos system. T. 0800 880 400

영국 로열 세인트 조지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1,083 | 2016.11.22
▲ 로열 세인트 조지 골프클럽 4번 홀 ‘몬스터 벙커’ 에서 한 번에 빠져 나오려면 용기와 상당한 기술이 필요하다. 높이 15m에 폭 8m 크기이며 턱 주변을 침목으로 촘촘히 박아… 더보기
Now

현재 일본 히로노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1,323 | 2016.11.09
필자는 나인브릿지 대표 시절이던 2002년 히로노 골프클럽을 처음 찾았다. 세계 100대 클럽 챔피언십 참가 권유를 위해 방문했지만 ‘일언지하’에 거절당했다. 당시 코스를 구경하는… 더보기

중국 장백산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1,060 | 2016.10.27
영하 26도였다. 동토의 땅에 첫발을 디딘 것은 2014년 2월 초였다. 경험해보지 못한 강추위였다. “이런 곳에서 어떻게 살까?” 하는 의문이 들 정도였다. 필자는 2013년 9… 더보기

美 메리언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951 | 2016.10.11
▲ 메리언 골프클럽 동 코스 9번 홀(파3 홀)은 난공불락과도 같은 요새다. 236야드로 긴 데다, 그린 앞에 개울이 흐르고, 그린 좌우와 뒤 편에 벙커를 배치했기에 티 샷을 높이… 더보기

라힌치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1,281 | 2016.09.29
▲ 라힌치 골프클럽 올드코스 16번 홀(파3·192야드) 그린 뒤로는 페어웨이 빌라가 늘어서 있고, 멀리 마을이 한눈에 들어온다. 이 홀은 그린의 언듈레이션이 심한 데다 5개의 벙… 더보기

TPC 소그래스 ‘스타디움 코스’

댓글 0 | 조회 1,300 | 2016.09.14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제5의 메이저대회’로 불리는 플레이어스챔피언십이 열리는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 ‘스타디움 코스’는 지난 2013년 골프 매거… 더보기

중국 하이난다오 샨킨베이 골프장

댓글 0 | 조회 1,226 | 2016.08.24
중국에 처음 골프장이 들어선 것은 31년 전인 1984년이다. 중국 광둥(廣東)성 중산(中山)시에 자리한 18홀 규모의 중산 온천 골프장이 1호다. 그로부터 불과 30년도 안 된 … 더보기

스코틀랜드 세인트앤드루스 올드 코스

댓글 0 | 조회 1,991 | 2016.08.10
스코틀랜드 세인트앤드루스 올드코스(전장 6145m)는 600년 골프 역사가 잔디 밑에서 살아 숨 쉬는 곳이다. 영국왕립골프협회(R&A)는 이곳에서 5년(0과 5로 끝나는 해… 더보기

호주 로열 멜버른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1,457 | 2016.07.27
호주의 로열 멜버른을 처음 방문한 것은 지난 2005년 겨울이었다. 인도골프협회장이 인도에 골프가 들어온 지 50주년을 기념하는 ‘골든 주빌리’ 행사에 필자를 초청했다. 필자는 인… 더보기

美캘리포니아 사이프러스 포인트

댓글 0 | 조회 1,115 | 2016.07.13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테레이 반도에 위치한 페블비치는 해양성 기후다. 연중 15∼20도를 유지하는 쾌적함 덕에 관광객으로 북적이는 곳이다. 몬테레이 해변은 1602년 콜럼버스가 아메… 더보기

뉴질랜드 케이프키드내퍼스

댓글 0 | 조회 1,232 | 2016.06.23
케이프키드내퍼스 골프클럽은 뉴질랜드의 ‘페블비치’로 불린다. 헬기를 타고 호크스만 상공에 올라 아래를 내려다보면 마치 거인이 남서태평양에 손을 쑥 넣은 것 같은 형세의 케이프키드내… 더보기

스코틀랜드 뮤어필드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1,844 | 2016.06.08
스코틀랜드 뮤어필드 골프클럽을 찾은 것은 2003년이었다. 골프의 발상지 세인트앤드루스를 방문하면서 여러 링크스 코스를 돌아보는 여행이었다. ‘순례’에는 우리 부부와 남자 2명이 … 더보기

영국 서닝데일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1,407 | 2016.05.26
2003년 6월, 12시간의 비행 끝에 런던 공항에 내렸다. 필자에게는 태어나서 첫 유럽여행이었다. 필자의 세계 100대 명코스 순례가 시작된 곳이 바로 서닝데일이었다. 서닝데일은… 더보기

카우리 클리프스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1,869 | 2016.05.12
뉴질랜드 최북단에 위치한 카우리 클리프스 골프클럽은 ‘7성급’으로 평가받는다. 180m 해안가 절벽에 우뚝 솟아있다. 뉴질랜드 오클랜드 공항에서 카우리 클리프스 골프클럽이 자리한 … 더보기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2,465 | 2016.04.28
마스터스의 고향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은 ‘속물주의’란 의미의 ‘스노비 클럽’으로 유명하다. 이는 빌 게이츠, 워런 버핏 등 상류사회의 회원들로 구성된 철저한 회원… 더보기

로열 트룬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2,065 | 2016.04.13
스코틀랜드 남서부지역의 프레스트윅 공항에서 9㎞ 떨어져 있는 로열 트룬 골프클럽은 설립 100주년이 되던 1978년 영국 왕실로부터 ‘로열’ 칭호를 받았다. 로열 트룬은 디 오픈(… 더보기

밸리부니언 골프장 & 리비에라 골프장

댓글 0 | 조회 1,066 | 2016.03.24
■ 밸리부니언 골프장1번 홀 티잉 그라운드 옆에 있는 16번 홀에는 특이하게도 가족 공동묘지가 있다. 골프 코스에 공동묘지가 있는 것은 전 세계에서 유일하다.국토가 좁은 우리나라도… 더보기

LA 컨트리클럽

댓글 0 | 조회 1,724 | 2016.03.10
가깝지만 먼 이웃이 일본이라면, 멀지만 가까운 이웃은 미국 로스앤젤레스(LA)다. 지난 2004년 6월 명코스 탐방 순례지 마지막 10번째 코스로 세계 100대 골프장 30위에 선… 더보기

미국 밴던 듄스 골프리조트

댓글 0 | 조회 2,920 | 2016.02.25
미식가는 골목 구석구석 숨어있는 맛집을 찾아다니고, 오지 여행가는 아무리 험난한 지역이라도 발길이 닿지 않았다면 기를 쓰고 찾아간다. 가는 길이 쉽지 않고, 시간이 오래 걸려도 어… 더보기

제주 나인브릿지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1,643 | 2016.02.10
제주도 해발 600m 한라산 자락에 펼쳐진 나인브릿지 골프클럽은 봄 여름 가을 겨울, 계절마다 ‘천의 얼굴’로 변신한다. 아름다운 한 폭의 동양화를 떠올리게 한다. 지난 2001년… 더보기

스코틀랜드 로열 도녹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3,319 | 2016.01.28
지난 2012년 7월 스코틀랜드 성지 순례를 하면서 로열 도녹(Dornoch) 골프클럽을 방문했다. 1000년 전 바이킹이 배를 약탈하던 스코틀랜드 북단의 조그만 항구 도시 도녹 … 더보기

중국 타이거 비치 골프 링크스

댓글 0 | 조회 2,840 | 2016.01.14
필자가 골프를 통해 만난 좋은 여러 친구 중 대만 출신의 쑹쾅만(宋鑛滿) 쉬바오(旭寶)그룹 회장이 있다. 필자가 지난 2007년 나인브릿지 대표로 재직할 때였다. 볼보 차이나 오픈… 더보기

일본 도쿄 골프 클럽

댓글 0 | 조회 1,585 | 2015.12.22
지난 2013년 100주년을 맞은 도쿄 골프클럽은 도쿄 시내에서 자동차로 1시간 거리에 위치한 일본의 대표적인 사교 공간이다. 긴 역사만큼이나 숱한 사연을 지니고 있다. 도쿄 골프… 더보기

북아일랜드 로열 포트러시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2,966 | 2015.12.10
필자는 지난 2012년 7월 지구 반대편에 있는 북아일랜드를 처음 방문했다. 2003년 아일랜드 여행 때 북아일랜드를 가지 못해 아쉬웠던 필자는 특히 로열 포트러시에 꼭 한번 가보… 더보기

호주 킹스턴 히스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2,658 | 2015.11.26
벙커 160개 ‘위협적’…10번홀, 오거스타 ‘아멘 코너’ 방불 호주 멜버른에 위치한 킹스턴 히스 골프클럽을 방문한 것은 2005년 12월이었다. 2004년 월드클럽챔피언십(WCC…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