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김철환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박승욱경관
빡 늘
CruisePro
봉원곤

절에서 절하는 마음

영산스님 0 1,478 2016.05.26 16:37

많은 분들의 도움과 관심 속에 <부처님 오신 날> 행사를 무사히 마치고, 다시 일주일이 지나 등을 모두 원래 있던 곳으로 돌려놓고 나니 이제 예전의 일상으로 다시 돌아 온 기분이 듭니다.

 

행사를 마치고 사진을 정리하던 중 법당에 내외빈 분들도 참석해 주셨는데 약속이라도 한듯이 한 분도 합장을 하지 않은 것을 보고, 불교에 대해서 아직도 너무 모르시는 부분도 많고 오해하는 부분도 많다는 생각이 들어 조금의 이해라도 돕자는 생각에 몇 자 적어봅니다. 

 

부처님이 돌아가시기 직전에 한 제자가 울면서 여쭈었습니다.

 

“스승님께서 가시면 저희는 무엇을 의지해 수행해야 합니까?”

 

그 때 부처님은

 

“나는 영원하고 전능하니 나를 믿고 섬기어라.”가 아니고

 

“너희 자신을 믿고 의지하고, 내가 설한 법을 믿고 의지하라.”라고 하셨습니다.

 

부처님은 신도 아니요, 우상도 아니요, 그냥 선배라고 할까요?.

 

왜 인간한테 그리 절을 하고 숭배해?

 

여러분은 죽어가는 아들 살려준 의사나, 부도 직전의 사업체를 도와준 후원자나, 죽음에서 구출해 준 은인이나,……. 이런 분에게 큰 절 못 올립니까? 

 

부처님은 허망한 망상과 생각들을 진짜 자기라 여기고 참 나를 보지 못하는 일체 중생에게 참 나를 바르게 보고 고통에서 벗어나는 길을 제시해 주신 분입니다.

 

채워지지 않는 욕심과 탐욕을 버려야 고통에서 벗어나고 이 세상에 영원한 것은 아무것도 없어 가치 둘 것이 없지만 참 나를 바로 보는 것이 영원한 진리의 길임을 열어 보이신 분입니다.

 

우리의 인생을 우리가 주인공으로 살게 해 주시는 분입니다.

 

그래서 저희는 절을 올립니다. 

 

중국 고승 중에 단하 천연 스님이 있었습니다. 여러 절을 떠돌며 수행하던 중 어느 사찰에서 하룻밤 묵어가게 되었는데 그 절의 살림이 어려워 땔감이 없어 한 겨울에 냉방에서 자게 되었습니다.

 

잠을 청하였지만 너무도 추워 잠을 이루지 못하고 급기야 법당에 모셔져 있는 불상을 쪼개어 불을 붙여 추위를 면하고자 하였는데, 마침 그 절의 주지스님이 지나다 그 광경을 보곤 노발대발하며 불경함을 꾸짖었습니다.

 

이에 단하스님은 “이 절의 부처님이 영험하다길래 사리가 나오려나 태워 보았습니다.”(사리는 예로부터 고승들을 화장하면 생기는 영롱한 구슬 같은 것입니다.)

 

이 고승은 법당의 부처님을 불쏘시개로 썼는데 그렇다면 우리는 법당에서 불상에 왜 절을 하겠습니까? 

 

자기를 낮추는 절이고, 상대방을 존중하는 절이고, 그 가르침에 의지해 수행을 열심히 해 나가겠다는 절인 것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Total Cleaning & Total Paint
cleaning, painting, 카펫크리닝, 페인팅, 물 청소, 토탈 크리닝 T. 0800157111
Eftpos 나라
eftpos.cash register,cctv,scale,alarm,pos system. T. 0800 880 400

새해엔 눈을 뜨고 세상을 보시길

댓글 0 | 조회 820 | 2017.01.11
새벽 3시.항상 어김없이 새벽 3시가 되면 사찰에서는 목탁소리와 함께 하루가 시작됩니다. 목탁소리에 맞춰 염불을 하며 대중들을 깨우면, 연이어 종소리와 목어 소리가 새벽 공기를 가… 더보기

한 해 마무리 잘 하세요!

댓글 0 | 조회 776 | 2016.12.20
오늘 새벽엔 법당에 가만히 앉아 있노라니 비가 와서 그런지 추위가 엄습해 콧물까지 살짝 흐르고, 뒤에 앉아있는 노보살님은 기침을 연신 해대 방에 가 쉬시라 하니 말을 듣질 않고 기… 더보기

한 해를 보내며

댓글 0 | 조회 865 | 2016.12.07
2016년의 마지막 달은 어김없이 다가왔습니다. 이쯤 되니 연초에 세웠던 많은 계획들과 결심들이 제대로 지켜진 것이 별로 없다는 생각이 들며 후회와 실망이 엄습하기도 합니다.하지만… 더보기

누구나 할 수 있다

댓글 0 | 조회 674 | 2016.11.23
부처님 재세시에 <주리반트카>라는 아주 어리석은 제자가 있었습니다. 그는 <마하반트카>라는 형과 함께 출가하였는데, 그의 형은 그와 반대로 아주 영특하여 한번… 더보기

다 같이 함께 사는 세상에서

댓글 0 | 조회 744 | 2016.11.09
부처님이 어느 날 극락의 연못을 거닐다가 문득 까마득한 지옥에서 고생하는 칸다타라는 사람을 발견 했습니다. 극악 무도한 칸다타는 생전에 딱 한번 선행을 한적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 더보기

참나를 찾는 여정

댓글 0 | 조회 981 | 2016.10.27
대조 스님이 어느 날 마조 스님을 찾아 갔습니다. 마조 스님은 대조 스님에게 물었습니다.“여기 왜 왔느냐?”“불법을 구하러 왔습니다.”“나는 아무것도 그대에게 줄 것이 없네. 그대… 더보기

마음의 고향을 찾아서

댓글 0 | 조회 974 | 2016.10.13
제가 한국에 들어 온지도 벌써 한달이 다 되어 갑니다.얼마나 시간이 빨리 흐르는지 제가 한국에 들어 올때만 하더라도 한 낮에는 여름 날씨처럼 여겨 지더니 이제는 확연히 가을의 아름… 더보기

한국에서의 단상

댓글 0 | 조회 1,106 | 2016.09.29
추석 이틀 전 한국에서의 볼 일로 오클랜드를 떠나 서울에 왔습니다. 6개월만의 한국은 생각만큼 달라진 것도 없고 한국 땅을 밟으면 땅바닥에 키스를 하고 싶어질 정도로 감동이 있으려… 더보기

친구

댓글 0 | 조회 706 | 2016.09.14
친구의 불교적인 용어는 도반(道伴) 입니다. 불도를 함께 닦는 벗이라는 뜻입니다.부처님 시대에 어느 스님이 도반들과 수행에 힘쓰다 보니 좋은 진척이 있어 환희에 차 부처님께 말씀 … 더보기

다른 사람에게 나의 행복을 맡기지 말자(2)

댓글 0 | 조회 934 | 2016.08.25
終日尋春 不見春 종일심춘 불견춘芒鞋邊踏 壟頭雲 망혜변답 농두운歸來笑撚 梅花臭 귀래소연 매화취春在枝頭 己十分 춘재지두 기십분날이 다하도록 봄을 찾아도 봄을 찾지 못하고짚신이 다 닳도… 더보기

다른 사람에게 나의 행복을 맡기지 말자

댓글 0 | 조회 1,077 | 2016.08.10
이때까지 살아오면서 만난 사람들 중에 “나는 정말 행복해.” “즐거운 인생이야.” 라는 사람들은 별로 만나지 못한 것 같습니다. 특히나 우리나라 사람들은 OECD 국가 중에서도 행… 더보기

동천년로항장곡

댓글 0 | 조회 819 | 2016.07.14

노세 노세 젊어서 노세

댓글 0 | 조회 1,506 | 2016.06.23
젊어서는 감각도 예민하고 경험하는 것마다 새로운 일 투성이라 나이 들어서보다 더욱 호기심도 왕성하고 많은 일들이 즐거움으로 다가옵니다. 그래서 사실 젊어서 노는 것이 즐겁습니다. … 더보기

꿀물에 취해 현실을 잊다

댓글 0 | 조회 1,252 | 2016.06.08
사찰을 가보면 건물 벽면에 여러 가지 벽화들이 많이 있는데, 부처님의 일대기, 고승들의 행적, 신선 도인들의 유유자적함 등, 그 중에서 출가하기 전 어렸을 때 크게 충격을 받은 벽… 더보기

현재 절에서 절하는 마음

댓글 0 | 조회 1,479 | 2016.05.26
많은 분들의 도움과 관심 속에 <부처님 오신 날> 행사를 무사히 마치고, 다시 일주일이 지나 등을 모두 원래 있던 곳으로 돌려놓고 나니 이제 예전의 일상으로 다시 돌아 … 더보기

나는 왜 옆 친구가 미운가?

댓글 0 | 조회 1,554 | 2016.05.12
한국과의 반대 계절인 게 재미있게 느껴지는 요 즈음입니다. 저는 열체질이라 더위를 많이 느끼는데요, 아직까지 반팔로도 지낼 정도니까요. 그래서인지 선선한 요즈음의 기후가 참 쾌적하… 더보기

어떻게 살아가야 할까요?

댓글 0 | 조회 1,266 | 2016.04.28
안녕하십니까?저는 영산이라고 합니다. 새롭게 뉴질랜드의 한국절 남국정사의 주지 소임을 맡게 되었습니다.처음으로 이 지면을 통해 만나게 되는 여러분들에게 반가움의 인사를 먼저 전합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