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봉원곤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김철환
피터 황
Jane Jo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박승욱경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빡 늘
CruisePro

로열 트룬 골프클럽

김운용 0 2,013 2016.04.13 12:32

 

30e127a6d697821f418ffbb8954dee3c_1460507

 

스코틀랜드 남서부지역의 프레스트윅 공항에서 9㎞ 떨어져 있는 로열 트룬 골프클럽은 설립 100주년이 되던 1978년 영국 왕실로부터 ‘로열’ 칭호를 받았다. 로열 트룬은 디 오픈(브리티시오픈) 개최지 10곳 중 뮤어필드와 함께 여전히 남성회원만 고집하면서 성적 차별에 대한 비판에 직면해왔다. 하지만 로열 트룬은 내년에 9번째 디 오픈을 개최하면서 시대의 흐름에 순응해 금녀의 벽을 허물기로 했다.

 

필자는 2003년 로열 트룬을 방문했다. 황량한 벌판에 거센 바닷바람, 깊은 러프, 폭이 15~20m밖에 안 되는 좁은 페어웨이까지 그동안 돌아봤던 스코틀랜드의 다른 링크스 코스처럼 골퍼들의 의지를 송두리째 빼앗는 점은 별반 달라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환상과 도전을 좋아하는 골퍼라면 로열 트룬에서 골프의 진수를 만끽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필자의 드라이버 샷은 맥을 못 췄다. 페어웨이 적중률은 10번에 3번 정도였고 볼은 어김없이 러프에 빠지고 말았다. 깊고 험악한 러프는 롱 아이언으로 공략하기 힘들어 쇼트 아이언으로 레이업하며 탈출하는 데 급급했다. 그러다 보니 타수는 엉망진창이 돼 버렸다.

 

로열 트룬은 1873년 3월 존 하이에트 박사의 주도로 로열 트룬의 유지들이 동네 술집에서 만나 코스를 만들자고 뜻을 합쳐 탄생한 곳이다. 1878년 3월 올드 코스 6홀로 시작된 로열 트룬은 1880년 18홀로 레이아웃을 확정해 12홀을 만드는 데 10년의 세월이 걸렸다. 1895년 6월 또 하나의 18홀, 릴리프코스가 만들어지면서 36홀이 완성됐다. 1924년 포틀랜드로 이름을 바꾸고 별도의 9홀을 건설, 아마추어들이 편하게 플레이할 수 있도록 조성했다. 

 

올드 코스는 7175야드의 파71이다. 후반 9홀은 전반 9홀보다 훨씬 어렵다. 홀마다 고유의 이름을 지니고 있으며 디 오픈 역사상 가장 긴 홀과 짧은 홀을 갖고 있다. 

 

‘턴 베리’로 불리는 6번 홀(파5·601야드)이 가장 긴 홀이다. 러프는 거칠고 페어웨이 목 부분은 좁다. 왼편에 위치한 2개의 벙커는 잘못 친 드라이버 샷을 ‘마수’에 걸리게 한다. 1982년 3라운드에서 보비 클렘펫이 12언더파를 치며 7타 차 선두를 달리다가 8타를 친 홀이기도 하다. 

 

‘우표딱지’라는 의미의 상징적인 8번 홀(파3· 123야드)은 가장 짧은 홀이다. 그러나 원 퍼트를 허용치 않는 악명 높은 홀이다. 

 

그린은 가로로 길게 만들어져 폭이 좁고 솥뚜껑처럼 생겼다. 그린에 볼을 올려만 놓아도 강한 바닷바람에 의해 5개의 벙커 안으로 들어간다. 윌리 파크가 한 잡지에 “우표만 한 퍼트 공간이 있다”고 표현하면서부터 ‘포스트지 스탬프’ 홀로 불렸다.

 

‘레일 웨이’로 명명된 11번 홀(파4·490야드)은 라운드의 성패 여부를 가르는 홀이다. 기차선로가 그린의 오른편 에지로부터 조금 떨어져 있다. 벙커 외에 주변에 널려있는 ‘가시금작화’가 심리적인 압박 요소가 되기도 한다. 2004년 어니 엘스가 무명인 토드 해밀턴에게 연장전에서 아쉽게 패한 홀로도 유명하다.

 

클럽하우스는 목조 건물이다. 1878년 철도 객차를 개조해 만들었다. 10년 후 석조 건물로 탈바꿈했고, 20세기 이후 지금의 현대식 클럽하우스를 완성했다고 한다. 클럽하우스에 ‘흡연실’을 최초로 만들어 주변의 관심을 끌었다. 골프 박물관도 있어 골프의 역사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프라이빗 골프장이지만 5월부터 10월은 주중 2일만 비회원에게 라운드 기회가 주어진다. 2개월 전에 신청서와 핸디캡 인증서(남 20, 여 30)를 제출해야 이용할 수 있다. 청바지를 입고선 출입할 수 없다. 

 

로열 트룬은 1923년 뮤어필드를 대신해 디 오픈을 개최했다. 2004년까지 디 오픈을 8차례 개최했다. 디 오픈은 1860년 바로 옆 프레스트윅 골프클럽에서 개최됐다. 

 

이듬해에는 대회의 문턱을 낮춰 누구나 참가할 수 있도록 했으니 엄밀히 말하면 디 오픈 역사는 1861년에 시작됐다고 할 수 있다. 1870년에는 영 톰 모리스가 3회 연속 우승으로 ‘챌린지 벨트’를 영구 보관하게 됐고, 새로운 우승 트로피의 제작이 불가피해졌다. 하지만 프레스트윅 회원들은 새 트로피 제작에 반대했다. 

 

이로 인해 겨우 15파운드, 당시 말 한 필 가격의 돈을 내지 않아 1871년 대회가 무산됐다. 1872년 세인트앤드루스와 에든버러의 ‘아너 오브 컴퍼니’가 디 오픈 우승 트로피 제작 비용을 공동으로 부담하기로 합의했고, 대회가 재개됐다. 이때 만든 트로피가 오늘날까지 전해오는 ‘클라렛 저그’다. 

 

1873년 클라렛 저그와 함께 디 오픈은 프레스트윅이 아닌 세인트앤드루스에서 열렸고 이후 프레스트윅, 세인트앤드루스, 머셀 버러 등이 비용을 분담하며 주최권을 나눠 갖게 됐다. 뮤어필드가 1923년 코스 리노베이션에 들어가면서 대회를 개최할 수 없게 되자 로열 트룬이 대체 후보지로 기회를 얻었다. 

 

또 1925년 디 오픈이 프레스트윅에서 열렸는데 장소가 협소한 탓에 갤러리가 선수의 발을 밟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프레스트윅은 디 오픈의 개최지에서 영원히 제외됐다. 그래서 프레스트윅과 담장을 맞댄 로열 트룬이 행운을 얻게 됐다.

 

김운용: 호서대 골프학과 교수 겸 세계 100대골프장 선정위원

■ 제공 문화일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Auckland Ranfurly Motel 한국인 운영
오클랜드 모텔 Auckland, Epsom, motel T. 096389059*0272052991
Blindsmith NZ Ltd
blind, blinds, 블라인드. 윈도우, window, 베니시안 블라인드, 우드 블라인드, PVC 블라인드, 롤러 블라인드, 블럭아웃 블라인드, 터멀 블라인드, 선스크린 블라인드, 버티컬 블라인드, Venetian blinds, wood T. 09 416 1415
(주)웰컴뉴질랜드
뉴질랜드 여행, 북섬여행, 남섬여행, 패키지여행, 호주여행, 피지여행, 맞춤여행, 자유여행, 단체여행, 개별여행, 배낭여행, 현지여행, 호텔예약, 투어예약, 관광지 예약, 코치예약, 버스패스, 한 T. 09 302 7777

영국 로열 세인트 조지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1,019 | 2016.11.22
▲ 로열 세인트 조지 골프클럽 4번 홀 ‘몬스터 벙커’ 에서 한 번에 빠져 나오려면 용기와 상당한 기술이 필요하다. 높이 15m에 폭 8m 크기이며 턱 주변을 침목으로 촘촘히 박아… 더보기

일본 히로노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1,209 | 2016.11.09
필자는 나인브릿지 대표 시절이던 2002년 히로노 골프클럽을 처음 찾았다. 세계 100대 클럽 챔피언십 참가 권유를 위해 방문했지만 ‘일언지하’에 거절당했다. 당시 코스를 구경하는… 더보기

중국 장백산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1,002 | 2016.10.27
영하 26도였다. 동토의 땅에 첫발을 디딘 것은 2014년 2월 초였다. 경험해보지 못한 강추위였다. “이런 곳에서 어떻게 살까?” 하는 의문이 들 정도였다. 필자는 2013년 9… 더보기

美 메리언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876 | 2016.10.11
▲ 메리언 골프클럽 동 코스 9번 홀(파3 홀)은 난공불락과도 같은 요새다. 236야드로 긴 데다, 그린 앞에 개울이 흐르고, 그린 좌우와 뒤 편에 벙커를 배치했기에 티 샷을 높이… 더보기

라힌치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1,232 | 2016.09.29
▲ 라힌치 골프클럽 올드코스 16번 홀(파3·192야드) 그린 뒤로는 페어웨이 빌라가 늘어서 있고, 멀리 마을이 한눈에 들어온다. 이 홀은 그린의 언듈레이션이 심한 데다 5개의 벙… 더보기

TPC 소그래스 ‘스타디움 코스’

댓글 0 | 조회 1,201 | 2016.09.14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제5의 메이저대회’로 불리는 플레이어스챔피언십이 열리는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 ‘스타디움 코스’는 지난 2013년 골프 매거… 더보기

중국 하이난다오 샨킨베이 골프장

댓글 0 | 조회 1,123 | 2016.08.24
중국에 처음 골프장이 들어선 것은 31년 전인 1984년이다. 중국 광둥(廣東)성 중산(中山)시에 자리한 18홀 규모의 중산 온천 골프장이 1호다. 그로부터 불과 30년도 안 된 … 더보기

스코틀랜드 세인트앤드루스 올드 코스

댓글 0 | 조회 1,919 | 2016.08.10
스코틀랜드 세인트앤드루스 올드코스(전장 6145m)는 600년 골프 역사가 잔디 밑에서 살아 숨 쉬는 곳이다. 영국왕립골프협회(R&A)는 이곳에서 5년(0과 5로 끝나는 해… 더보기

호주 로열 멜버른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1,357 | 2016.07.27
호주의 로열 멜버른을 처음 방문한 것은 지난 2005년 겨울이었다. 인도골프협회장이 인도에 골프가 들어온 지 50주년을 기념하는 ‘골든 주빌리’ 행사에 필자를 초청했다. 필자는 인… 더보기

美캘리포니아 사이프러스 포인트

댓글 0 | 조회 1,019 | 2016.07.13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테레이 반도에 위치한 페블비치는 해양성 기후다. 연중 15∼20도를 유지하는 쾌적함 덕에 관광객으로 북적이는 곳이다. 몬테레이 해변은 1602년 콜럼버스가 아메… 더보기

뉴질랜드 케이프키드내퍼스

댓글 0 | 조회 1,184 | 2016.06.23
케이프키드내퍼스 골프클럽은 뉴질랜드의 ‘페블비치’로 불린다. 헬기를 타고 호크스만 상공에 올라 아래를 내려다보면 마치 거인이 남서태평양에 손을 쑥 넣은 것 같은 형세의 케이프키드내… 더보기

스코틀랜드 뮤어필드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1,753 | 2016.06.08
스코틀랜드 뮤어필드 골프클럽을 찾은 것은 2003년이었다. 골프의 발상지 세인트앤드루스를 방문하면서 여러 링크스 코스를 돌아보는 여행이었다. ‘순례’에는 우리 부부와 남자 2명이 … 더보기

영국 서닝데일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1,325 | 2016.05.26
2003년 6월, 12시간의 비행 끝에 런던 공항에 내렸다. 필자에게는 태어나서 첫 유럽여행이었다. 필자의 세계 100대 명코스 순례가 시작된 곳이 바로 서닝데일이었다. 서닝데일은… 더보기

카우리 클리프스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1,775 | 2016.05.12
뉴질랜드 최북단에 위치한 카우리 클리프스 골프클럽은 ‘7성급’으로 평가받는다. 180m 해안가 절벽에 우뚝 솟아있다. 뉴질랜드 오클랜드 공항에서 카우리 클리프스 골프클럽이 자리한 … 더보기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2,401 | 2016.04.28
마스터스의 고향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은 ‘속물주의’란 의미의 ‘스노비 클럽’으로 유명하다. 이는 빌 게이츠, 워런 버핏 등 상류사회의 회원들로 구성된 철저한 회원… 더보기
Now

현재 로열 트룬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2,014 | 2016.04.13
스코틀랜드 남서부지역의 프레스트윅 공항에서 9㎞ 떨어져 있는 로열 트룬 골프클럽은 설립 100주년이 되던 1978년 영국 왕실로부터 ‘로열’ 칭호를 받았다. 로열 트룬은 디 오픈(… 더보기

밸리부니언 골프장 & 리비에라 골프장

댓글 0 | 조회 1,015 | 2016.03.24
■ 밸리부니언 골프장1번 홀 티잉 그라운드 옆에 있는 16번 홀에는 특이하게도 가족 공동묘지가 있다. 골프 코스에 공동묘지가 있는 것은 전 세계에서 유일하다.국토가 좁은 우리나라도… 더보기

LA 컨트리클럽

댓글 0 | 조회 1,648 | 2016.03.10
가깝지만 먼 이웃이 일본이라면, 멀지만 가까운 이웃은 미국 로스앤젤레스(LA)다. 지난 2004년 6월 명코스 탐방 순례지 마지막 10번째 코스로 세계 100대 골프장 30위에 선… 더보기

미국 밴던 듄스 골프리조트

댓글 0 | 조회 2,825 | 2016.02.25
미식가는 골목 구석구석 숨어있는 맛집을 찾아다니고, 오지 여행가는 아무리 험난한 지역이라도 발길이 닿지 않았다면 기를 쓰고 찾아간다. 가는 길이 쉽지 않고, 시간이 오래 걸려도 어… 더보기

제주 나인브릿지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1,586 | 2016.02.10
제주도 해발 600m 한라산 자락에 펼쳐진 나인브릿지 골프클럽은 봄 여름 가을 겨울, 계절마다 ‘천의 얼굴’로 변신한다. 아름다운 한 폭의 동양화를 떠올리게 한다. 지난 2001년… 더보기

스코틀랜드 로열 도녹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3,237 | 2016.01.28
지난 2012년 7월 스코틀랜드 성지 순례를 하면서 로열 도녹(Dornoch) 골프클럽을 방문했다. 1000년 전 바이킹이 배를 약탈하던 스코틀랜드 북단의 조그만 항구 도시 도녹 … 더보기

중국 타이거 비치 골프 링크스

댓글 0 | 조회 2,725 | 2016.01.14
필자가 골프를 통해 만난 좋은 여러 친구 중 대만 출신의 쑹쾅만(宋鑛滿) 쉬바오(旭寶)그룹 회장이 있다. 필자가 지난 2007년 나인브릿지 대표로 재직할 때였다. 볼보 차이나 오픈… 더보기

일본 도쿄 골프 클럽

댓글 0 | 조회 1,518 | 2015.12.22
지난 2013년 100주년을 맞은 도쿄 골프클럽은 도쿄 시내에서 자동차로 1시간 거리에 위치한 일본의 대표적인 사교 공간이다. 긴 역사만큼이나 숱한 사연을 지니고 있다. 도쿄 골프… 더보기

북아일랜드 로열 포트러시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2,883 | 2015.12.10
필자는 지난 2012년 7월 지구 반대편에 있는 북아일랜드를 처음 방문했다. 2003년 아일랜드 여행 때 북아일랜드를 가지 못해 아쉬웠던 필자는 특히 로열 포트러시에 꼭 한번 가보… 더보기

호주 킹스턴 히스 골프클럽

댓글 0 | 조회 2,566 | 2015.11.26
벙커 160개 ‘위협적’…10번홀, 오거스타 ‘아멘 코너’ 방불 호주 멜버른에 위치한 킹스턴 히스 골프클럽을 방문한 것은 2005년 12월이었다. 2004년 월드클럽챔피언십(WCC…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