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봉원곤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김철환
피터 황
Jane Jo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박승욱경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빡 늘
CruisePro

“Go back to Korea” 연설한 NZ First당과 Ron Mark는 누구인가?

하병갑 0 3,026 2015.11.26 10:40
ron.jpg

“If you do not like New Zealand, go back to Korea(뉴질랜드가 싫으면 한국으로 돌아가라).”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라”는 한국 속담이 있다. 그 속담의 본뜻을 알기는 하는지 한인 이민자들에게 무차별적으로‘주홍글씨’를 입히며,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을 악용해 언론자유를 남용하는 간 큰(?) 뉴질랜드 정치인이 나왔다.

한국에서 태어났지만 뉴질랜드에서 30년을 살아 온 국민당의 멜리사 리 전국구 국회의원(지역구 Mt. Albert)이 “우리들은 뉴질랜드에서 성장/발전할 필요가 있다(we need to grow up in New Zealand)”라는 발언에 딴지를 걸며, 무례하게 “Go back to Korea”라고 소리친 NZ First당 부당수 Ron Mark가 그 사람.    

그는 부활절 일요일(Easter Sunday)의 영업허가 여부를 지방 자치단체의 자율에 맡기자는 ‘점포 영업시간 개정법안(Shop Trading Hours Amendment Bill)’토론에서 찬성 연설을 한 멜리사 리 의원을 지칭하며 “뉴질랜드가 싫으면 한국으로 돌아가라(If you do not like New Zealand go back to Korea.)”고 소리쳤다.

여야의 선량들이 제출된 법안을 놓고 찬반을 토론하는 신성한 국회에서 의도적으로 한국 이민자출신 국회의원에게 면박을 주기 위해 그가 내뱉은 이 말로 양식 있는 다른 의원들과 많은 이민자들로부터 혐오스런 ‘인종차별주의자’로 비난 받았다.

Ron Mark, a Maori/Irish descent & a far-right conservatist retired as a Major 
론 마크, 마오리/아일랜드인의 혼혈후손 & 육군소령 예편한 극우 보수주의자

어느 나라나 마찬가지지만, 품격높고 언행이 신사인 대부분의 국회의원과 달리 극소수 의원이 “어물전 망신 꼴뚜기가 다 시키는”망언을 서슴지 않아 자신의 인격은 물론 소속정당의 표를 깎아먹는 자충수를 두는 경우가 있는데, 마오리와 아일랜드인의 혼혈후손이며 슬하에 다섯 자녀를 두고, 11명의 손자녀까지 둔 노인 론 마크도 그 대열에 합류한 듯하다.  

Masterton에서 태어난 그는 Napier와 Wairarapa지역에서 성장했고 육군사관학교를 나와 그 동안 기술 장교로 근무하며 시나이 사막의 다국적 평화유지군 지원업무를 수행하며 직업군인의 길을 걸어왔다.     

1990년 육군 소령(Major)으로 예편한 후, 크라이스트처치에 정착해 6년간 레저와 엔트테인먼트 비즈니스를 운영하면서 뉴질랜드 정치에 한 발을 들여놓았다. 

마침내 1996년, NZ First당의 초선 전국구 국회의원(list MP)으로 정계에 발을 내디뎠고, 군대에서 익힌 조직장악력이 Winston Peters 당수의 눈에 띠어 일약 원내총무(whip)로 발탁됐으며, 그 이후 12년간 4선을 하면서 NZ First당 예비내각에서 국방부/교정부/정신보건부/경찰부/퇴역군인부/체육청소년부 장관 역할을 수행해 왔다.     

2010년, Carterton 시장으로 선출됐고, 2013년에 재선했다. 2008년부터 2014년까지 6년동안 Radio Live와 Newstalk ZB등 라디오 토론 프로그램의 진행자로 활약했고, TV1과 TV3의 정치 평론가로도 고정 출연해 왔다.

지난 20년간 반 아시안이민의 주창자로 악명을 떨쳐왔고 아직도 여전히 헤게모니를 장악하고 있는 Winston Peters 당수가 이끄는 극우 보수정당 NZ First당에서 그는 5선의 부 당수이자 전국구 의원으로 Wairarapa지역구를 책임지고 있다.

지난 9월 국회에서 60:61로 부결된 이민자 차등 ‘노령연금 개정법안’ 대표 발의자도 바로 이 사람이다. 50대에 이민 온 외국출신 이민자들에게는 현재 지급액의 20-25%만 지급하겠으니 출생국가에서 연금을 받아 보충하라는 ‘심술’정책이었다. 

이런 저런 이유로 그는 이제 한인 뿐만 아니라 전체 이민자들 사이에서 ‘공공의 적’이 된 셈이다.

Are Immigrants prisoners? They also have eyes to see and a mouth to talk freely. 이민자들이 죄인인가? 그들도 자유롭게 보는 두 눈이 있고, 자유롭게 말할 입이 있다.

‘면책특권’이란 국회의원이 국회 내에서 직무상 행한 발언과 표결에 관하여 국회 밖에서 민사상·형사상의 책임을 지지 않는다는 특권을 말한다. 이는, 국회의원이 자유롭게 자기 소신을 발언하고 또 양심에 따라서 표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특권을 부여한 것이다.

따라서, 면책특권의 제도적 의의는 권력분립의 원칙에 입각하여 행정부나 사법부의 불법·부당한 법 집행이나 탄압으로부터 국회의원을 보호하여 국회의 자주적 입법활동을 보장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면책특권이, 이 땅에 뿌리박고 살면서 더 나은 삶을 위해 열심히 살고 있는 대다수의 이민자를 공격하고 정치적 참여를 배제하는 수단으로 무분별하게 남용된다면 이는 분명 뉴질랜드가 보장하는 언론자유에 역행하는 것이다.

인구의 1/4인 이민자들을 2류시민으로 강등시켜, 사회의 변화를 위한 토론에서 이민자더러 ‘너희 나라 싫다고 내 나라 뉴질랜드로 살러 왔으니 다시 돌아가기 싫으면 불만스러운 게 있어도 눈 감고 입 닫고 조용히 살아라’고 강요해서는 안 된다. 왜냐하면 이민자들은 죄인이 아니라, 엄연한 뉴질랜드 국민으로서 이 땅에서 자유롭게 보고, 듣고, 말할 권리가 있기 때문이다.  

Ron Mark should officially apologise for his rude remarks against MP Melissa Lee and Korean Community in NZ, that tried to block the active political participation of immigrants. Or, he should resign. 
론 마크는 이민자들의 정치참여를 봉쇄하려는 자신의 무례한 말에 대해 멜리사 리 의원과 한인사회에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그는 사임해야 한다.

요즘, 현지 신문인 뉴질랜드 헤랄드지의 관련 기사에 달린 댓글을 살펴보면 거리의 중국인 소유의 한자나 한인들의 한글 간판을 보고“넘쳐나는 아시안 이민자들로 인해 뉴질랜드가 정체성을 잃어간다”며 적대시하는 현지인들의 댓글을 심심찮게 보게 된다. 

하지만, 세계적인 무역대국인 중국과 한국의 입장에서 보면, 상대적으로 경제규모가 훨씬 작은 뉴질랜드와의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은 그 실익이 뉴질랜드에게 상대적으로 컸다. 따라서, FTA의 조속한 체결을 간청한 측도 뉴질랜드였다.

개인간에는 물론 국가간에도 기본적으로 ‘받는 게 있으면 주는 것도 있는’ 관계라야 오래간다. 상호 호혜의 정신이 지속적인 관계의 기본이라는 말이다. 

그런 점에서, 아시안 국가들과의 무역, 특히 수출로 경제적 실익을 챙기고 있는 뉴질랜드는 아시안 국가들에게 무엇을 줄 수 있는가? 

지도상에 한국이 어디에 붙어 있는지도 모르는 일반 뉴질랜드 국민들은 모를 수도 있겠지만, 론마크가 적어도 뉴질랜드 국민의 복지와 국익을 위해 일하는 국회의원이라면, NZ 헤랄드신문이 사설에서 권고한대로, 론 마크는 멜리사 리 의원 개인뿐만 아니라 한인사회에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마땅하며, 그렇지 않으면 사임해야 한다는 주장이 더욱 설득력을 얻고 있다.

하병갑 객원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Pin cargo limited
해운운송, 항공운송, 통관, 수입운송, 수출운송 T. 09-257-1199
미드와이프 김지혜
무료 산전 관리및 분만, 산후관리를 해드립니다. 와이타케레, 노스쇼어, 오클랜드 산모 환영 T. 021-248-3555

가게 리스, 계약만 잘해도‘절반의 성공’

댓글 0 | 조회 1,883 | 2017.03.22
비즈니스를 시작하려면 거래 쌍방이 맺는 비즈니스 매매계약서와 건물주와 세입자가 맺는 가게 임대차계약서 즉, 리스계약서 작성이 필수적이다. 계약만 잘해도‘절반의 성공’을 보장하는 리… 더보기

현금, 비지니스의 혈액

댓글 0 | 조회 1,117 | 2017.03.07
사람 몸 속의 혈액이 힘차게 온 몸을 잘 돌면, 몸이 따뜻해지면서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 이러한 사람 몸 속의 혈액은 비즈니스의 경우‘현금’에 해당된다.기업의 양대 경영목표인 수… 더보기

Small 비즈니스 Smart 하게 시작하기

댓글 0 | 조회 1,391 | 2017.02.22
가장 흔히 선택하는 비즈니스 구조로 개인사업자, 파트너 쉽, 회사가 있다. 어떤 종류를 선택하느냐에 따라 세금의무와 융자를 얻고 투자 받을 수 있는 기회에 큰 영향을 준다. 적합한… 더보기

사업성공을 위한 좋은 습관과 절세방법

댓글 0 | 조회 1,180 | 2017.02.09
“일찍 일어나는 새가 벌레를 잡는다”는 서양속담이 있다. 부지런해야 성공한다는 뜻이다. 이 말은 비즈니스에 있어서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실패하는 비즈니스 뒤에는 게으른 오너가 있기… 더보기

사업성공과 실패의 관건(2) - 상업용 리스계약서 작성

댓글 0 | 조회 1,238 | 2017.01.25
복잡한 비즈니스/부동산 매매계약을 위해 회계사나 독립 법무사(Conveyancer)/변호사의 도움을 받더라도 계약서 내용을 대강이라도 이해하고 있다면 중개사를 통해 가격흥정을 할 … 더보기

사업성공과 실패의 관건(1) - 비즈니스 매매계약서 작성

댓글 0 | 조회 2,083 | 2017.01.10
새로 비즈니스를 시작하면 우선 비즈니스 자체와 가게를 넘겨받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비즈니스 매매계약서와 상업용 임대차계약서의 올바른 작성이 결국 그 비즈니스의 성공과 실패를 가르… 더보기

비즈니스매매, Business Broker에게 맡겨라

댓글 0 | 조회 1,407 | 2016.12.20
​일반적으로 부동산 중개사(real estate salesperson) 자격을 취득하면 부동산회사(real estate licensee)에 소속돼 지점장(branch manager… 더보기

이런 비즈니스 사지 말라!

댓글 0 | 조회 2,071 | 2016.12.07
뉴질랜드 현지인들의 한 달 총수입은 얼마나 될까?뉴질랜드 통계부의 최신자료에 따르면, 뉴질랜드 1인당 국민소득(GDP per capita)은 NZ$54,177 이다(2016년 6월… 더보기

‘중간결산’으로 향후 6개월을 계획하라

댓글 0 | 조회 863 | 2016.11.23
뉴질랜드 세무당국 IRD는 일반적으로 1세무년도(Tax Year) 기간을 4월1일부터 다음해 3월31일까지로 정해두고 있다.당해 세무년도 개시일로부터 6개월이 지난 10월이 되면 … 더보기

비즈니스 비용 청구하기

댓글 0 | 조회 1,499 | 2016.11.09
개인용(private)/가정용(domestic) 비용은 공제불가비즈니스의 주된 활동결과인 ‘소득(Income)’에서 관련 ‘비용(Expenses)’을 뺀 금액을 ‘순이익(Net P… 더보기

뉴질랜드 성공 비지니스의 황금률

댓글 0 | 조회 1,774 | 2016.10.26
뉴질랜드 한인 비지니스는 다른 영어권 국가의 비지니스와 별반 차이가 없다. 식당, 편의점, 세탁소(빨래방 포함), 여행사 등등.우리 한인들이 ‘소규모 비지니스’라고 생각하는 사업규… 더보기

무작정 사업은 ‘악마의 유혹’, 사업계획서로 시작하라

댓글 0 | 조회 1,188 | 2016.10.11
비지니스 관련정보의 수집과 체계적인 계획없이 무턱대고 창업하거나 사업체를 인수하는 것은 자칫 망하는 지름길로 이끄는 ‘악마의 유혹’이 될 수 있다.이를 예방하고 비지니스 성공을 돕… 더보기

뉴질랜드에서 Small 비지니스 시작하기

댓글 0 | 조회 2,061 | 2016.09.27
■ 전문가에게 조언을 구하라!“뉴질랜드에서 음식점을 개업하면 1년내에 25퍼센트가 문을 닫는다”는 통계가 있다. 새로운 사업체를 잘 인수한다면 일생 일대의 성공기회가 될 수도 있지… 더보기

2016 NZ경제운용방향 “성장율 3%...... 주택시장 개혁”

댓글 0 | 조회 1,519 | 2016.03.09
지난 3월2일, 오클랜드 상업회의소(Chamber of Commerce)와 매시대학이 공동으로 빌 잉글쉬 재정부장관을 초청해, 2016 정부 경제운용방향에 대해 연설을 듣는 기회를… 더보기

“집값 잡으려면 이민자 수 대폭 줄여야”

댓글 0 | 조회 1,909 | 2016.02.24
뉴-호 한 목소리, “이민자 수 1/3에서 절반까지 대폭 줄여야”뉴질랜드와 호주의 유력 정치인들이 한 목소리로 뉴질랜드와 호주의 집값 폭등과 사회공공시설 부족현상을 근본적으로 해결… 더보기

헉! 오클랜드 집값 가구소득의 9.7배

댓글 0 | 조회 2,190 | 2016.02.11
‘헬 오클랜드’… 내 집 마련 어려운 도시 공동 세계 4위뉴질랜드 최대의 도시, 오클랜드가 세계 9개국 367개 도시 (인구 1백만명이상의 87개 주요 대도시 포함)중 내집 마련이… 더보기

피치, “올해 NZ 집값 상승률 크게 꺾인다” 전망

댓글 0 | 조회 5,723 | 2016.01.28
세계 3대 신용평가사인 피치(Fitch)사가 올해 뉴질랜드와 호주의 집값 상승률이 크게 꺾일 것으로 전망했다. 피치사 금융팀의 벤 뉴이 이사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자사의 올해 … 더보기

당신은 뉴질랜드 중산층인가?

댓글 0 | 조회 2,963 | 2016.01.13
피끓는 청/장년기의 나이에 뉴질랜드 ‘드림’을 꿈꾸며 둥지를 박차고 이민 온, 한국의 ‘고학력 중산층’이라고 자부했던 우리는 지금 경제적인 여유와 정신적인 만족을 얻고 살아가는 ‘… 더보기

2015년 NZ Inside 3대 뉴스

댓글 0 | 조회 1,633 | 2015.12.22
1. 국회, 이민자 차별 ‘신 노령연금 개정법안’ 60:61로 부결 NZ First당이 발의해 노동당, 녹색당 등 모든 야당이 찬성한, 이민자 차별법인 ‘신 노령연금 개정법안(Ne… 더보기

뉴질랜드 노동당은 지금···

댓글 0 | 조회 2,555 | 2015.12.10
노동당, 차기 총선대비 당수의 젊은 측근 전진배치로 세대교체 실험 2017년 차기 총선에서 노동당은 다시 집권할 수 있을까? 금년 11월 30일 노동당 코커스(Caucus) 모임임… 더보기
Now

현재 “Go back to Korea” 연설한 NZ First당과 Ron Mark는 누…

댓글 0 | 조회 3,027 | 2015.11.26
“If you do not like New Zealand, go back to Korea(뉴질랜드가 싫으면 한국으로 돌아가라).”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라”는 한국 속담이 있다.… 더보기

아시안 이민자 몰려드는 타우랑아

댓글 0 | 조회 2,010 | 2015.11.11
2013 인구센서스: 타우랑아 성장율 가장 빠른 것으로 밝혀져 따뜻한 날씨와 탁 트인 바다가 있어 그 동안 유럽출신 키위들에게 “은퇴자의 천국”으로 알려진 타우랑아에 최근 오클랜드… 더보기

내무부 산하 Charities Services 연례총회를 다녀와서

댓글 0 | 조회 1,211 | 2015.10.29
지난 10월21일, 내무부(DIA) 산하기관인 Charities Services는 오클랜드의 엘레슬리 이벤트 센터에서 2백여명의 자선단체 대표들이 참가한 가운데, 지역사회의 자선단… 더보기

'한-뉴 사회보장협정’ 실무회담 연내 열기로

댓글 0 | 조회 3,905 | 2015.10.14
최근, 뉴질랜드 기초노령연금 개정법안과 관련, 외국출신 이민자에 대한 연금지급액을 뉴질랜드 체재 개월 수에 비례해 지급하는 법안을 야당들이 전폭적으로 지지했다는 우울한 소식에 이어… 더보기

야당 연합의 ‘노인연금 차등지급법안’ 60:61로 부결

댓글 0 | 조회 3,852 | 2015.09.23
- 향후 유사법안 통과시 이민자/해외거주 영주권자에 ‘직격탄’ - 지난 9월16일, NZ First당이 외국 이민자들의 뉴질랜드 노인연금 수혜기간과 수령액을 줄이려고 발의한 ‘노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