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김철환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박승욱경관
빡 늘
CruisePro
봉원곤

Summer time

김영나 4 2,143 2012.01.31 17:30


엊그제, 안개 비가 보슬보슬 내리던 날, 공원에서 누가 부르는 듯 했다. 손을 허공에 내밀어보았다. 내리는 둥 마는 둥 간질간질하다. 나는 목에 스카프를 둘렀다. 방풍 점퍼도 입었다. 말이 공원이지 끝이 가물가물한 벌판이다. 막히지 않은 곳에서 바람은 무법자처럼 까불거려서, 먼 길 떠나는 사람처럼 이런저런 채비가 필요하다.

공원은 흐린 기억의 어느 날처럼 뿌옇다. 낮잠을 자다 일어나보니 아무도 없어 할머니를 찾아 헤매던 시골 벌판 같기도 하고, 돌아가고 싶지 않아 앞으로 앞으로만 걷던 미사리 어디쯤인 듯도 했다. 나무도 새도 구름도 모두 침묵했고, 산책 나오던 사람도 개도 모두 숨어버렸다. 

“이런 날은 엄마, 감기 걸리기 쉬운데--- 쉬는 게 낫지 않겠어요?”

감기를 달고 사는 내게 산책 파트너인 아들(우리는 산책 중,다리로는 걷고 입으로는 끝없이 얘기한다. 그러면 하루에 1시간 30분은 대화할 수 있다. 우린 벼라별 얘길 다한다)이 걱정스레 말했다.

“근데---, 누가 날 부르는 거 같아서---.”

얼마 전, 산책하다가 아들이 돌아가신 할머니 얘기를 했다. 내겐 시어머니다. 그 분의 속 깊은 사랑, 아이처럼 천진한 면면들, 가끔은 엉뚱하시기도 했던 추억들을 얘기하면서 우린 웃다가 목이 메이곤 했다. 그때, 어디선가 하얀 나비가 날아와서 우리를 어루만지 듯 맴돌다가, 또 서둘러 어디론가 멀리 날아갔다.

“할머닌가봐!”

난 확신에 차서 말했다. 아들도, 하필 그때 날아온 흰 나비에 대해 오래 궁리하는 듯 했다. 그래서 아들은, 누가 부르는 것 같다던 나의 텔레파시도 궁리할 수 밖에 없었다. 

공원을 반 바퀴쯤 걸었을까. 마침내, 나를 부르던 실체가 나타났다. 공원에서 매일 보던 새들이 아니었다. 낯설고 하얀 새였다. 새는 잔디를 뜯고 있었다, 절박하게 미친 듯이!

우리가 가까이 다가가자, 새는 고개를 쭉 내밀고 피리부는 소리처럼 가냘픈 울음을 울었다. 배고프니 먹을 것 좀 달라는 소리였다. 새의 말을 알아듣다니!  

“날개가 클립핑된 거로 봐서 야생은 아닌 것 같아요.”

“집에 가서 빵이라도 가져오자!”



새는 풀을 뜯다가, 우리를 쫓아오다가 덤불 가에 핀 꽃도 뜯다가 또 우리를 쫓아왔다. 그러면서 배탈난 것처럼 똥을 싸대곤 했는데, 풀만 먹어서인지 잔디색 똥을 쌌다.

아들과 나는 집으로 와서 식빵과 물과 카메라 등을 챙겨 서둘러 새에게 갔다. 새는 두툼한 식빵 두 쪽을 마파람에 게 눈 감추듯 먹어치웠다. 목이 메일까봐 물을 따라주자 스키 타듯이 부리를 물 속에 쑥 미끄러뜨려 물을 떠먹었다. 그러더니 한시름놨는지 방석처럼 동그랗게 앉아 털을 고르기 시작했다. 아들은 SPCA에 연락한다고 했다. 

“만약, SPCA로 갔다가 누군가에게 입양되었는데 잡아 먹으면 어떡하니? 여기서 자유롭게 지내는 것 보다 못하잖아.”

“근데, 얘는 야생이 아니어서 여기서 살 수 없어요. 일단 우리 몫은 얘를 SPCA까지 보내는 거라고 생각돼요.”

새가 상무 돌리듯 목을 돌리며 털을 고르는 모습을 신기하게 지켜보며, 아들은 SPCA에 전화를 했다. 20분쯤 지나서 행동대원이 우리에게 전화를 해왔다.

“지금 다섯 군데를 돌아서 동물들을 구출하고 너희에게 가야 하니, 언제가 될지 모르겠다, 그 새를 집으로 데려가서 보호하고 있으면 안되겠니?”

아들이 새를 안고 나는 카메라 셔터를 눌러댔다. 구사일생, 사지(死地)에서 돌아온 흰 새는 다행히 아들 품에서 안온했다. 다만 길 옆으로 차가 지나가면 놀라곤 해서 아들이 등을 차도로 두고 게 걸음으로 집까지 왔다. 굶었다가 갑자기 많이 먹으면 안좋은데 나는 자꾸 주고 싶었다. 새는 식빵 두 쪽을 더 먹고 물도 마시고 우리가 마련해 준 보금자리에서 졸았다. 그리고---, 두 시간쯤 후에 SPCA 차에 실려 떠났다. 어린 거위라고 했다.

아들은 두고두고 얘기한다. 새를 안았을 때, 너무 따뜻했고 부드러웠다고. 새가 쉼 쉴 때마다 가슴이 오르락내리락 했다고. 그 느낌을 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나 또한 잊지 못할 것이다. 어느 여름날, 아름다운 목선과 순연한 눈매의 흰 새가 나를 따라왔고 나를 믿었고, 편히 쉬다 갔음을.

Summer time, and the living is easy
여름날, 우리들의 삶은 안락했지
Fish are jumping, and the cotton is high  
연못의 물고기는 튀어오르고 목화는 만발했지
Oh, your daddys rich, and your mom is good looking
그대 아빠는 돈 잘벌고 엄마는 어여쁘지
So hush, little baby, dont you cry
쉬이- 아가야 울지 말아라
One of these mornings, youre gonna rise up singing
어느날 아침 너는 콧노래를 부르며 일어나게 될 거야
Then youll spread your wings, and youll take the sky
그리고 너는 두 날개를 활짝 펴고 저 푸른 하늘을 네 품에 품을 거야
But till that morning, there is nothing can harm you
그날 아침까지 아무도 너를 해치지 못할 거야
With Daddy and Mommy standing by
아빠 엄마가 네 곁을 지키고 있을 테니까.   
          "Summer Time--- Porgy & Bess 중에서"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쌔엠
우리의 뉴질랜드 이민사를 쓰신것 같군요.
SPCA가 우호적이면 좋을텐데..
오랫만입니다.
 
ygna7
안녕하세요?
한참만이시네요.
서머타임 노랫말처럼 안락한 삶을 사시길---
쌔엠
그래요 ..
감사 하구요, ..
안락한 삶에 대한 축복 또한 감사합니다.

SPCA가 정말로 사람을(?) 살렸으면 넘 좋겠습니다.
함께 산다는게 늘 불편하지만.
또 그 선을 넘으면 다른게 있지 않나요??
그런걸 영나님과 함께 한다는 사실 만으로도 넘 행복합니다.

youngluv
와~ 좋은일 하셨네요... 우리나라도 좀더 동물에 대한 인식을 바꿔 생명의 소중함을 알았으면 좋겠습니다. 복 받으실 거예요 ~ ^^

 플러스 광고

Total Cleaning & Total Paint
cleaning, painting, 카펫크리닝, 페인팅, 물 청소, 토탈 크리닝 T. 0800157111
오클랜드 중국문화원
오클랜드의 한 장소에서 1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중국어 전문어학원 410 - 6313 T. 09-410-6313

나의 지음(知音)은 어디에?

댓글 2 | 조회 1,712 | 2012.10.24
내가 좋아하는 친구들은 가만히 있어도 서로의 마음을 읽어내는 재주들이 있다. 몇 마디 나누지 않아도, 표정만 봐도 이심전심이 가능하다.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경지를 &lsquo… 더보기

침묵의 봄

댓글 0 | 조회 1,060 | 2012.10.09
봄날 밤, 벚꽃놀이를 했었다. 동행자는 기억나지 않지만, 눈웃음치며 내게 왈칵 달려들던 정숙한 듯 요부 같던 벚꽃의 뜨거운 기운은 아직도 새록새록하다. 바람이라도 불라치면 눈처럼 … 더보기

좋은 일, 나쁜 일, 이상한 일

댓글 0 | 조회 1,424 | 2012.09.25
수십 년 영화를 만들었고, 거장이라 불렸지만 영화가 무엇인지 모르겠다고 고백했던 구로사와 아키라 감독. 김기덕 감독도 ‘아리랑’에서 ‘솔직히 영화가… 더보기

강북스타일

댓글 3 | 조회 2,161 | 2012.09.11
이민 생활의 방향, 성패는 뉴질랜드에 도착해 누구를 만났는지, 최초 며칠에 따라 결정된다는 속설이 있다. 제법 신빙성이 크다. 내가 하버브리지 남쪽에서 13년째 살고 있는 이유도 … 더보기

죽기(훨씬) 전에 꼭 해야 할 일

댓글 2 | 조회 2,912 | 2012.08.29
옛날에는 사형수가 교수형을 당할 때 물통, 그러니까 bucket 위에 올라서면 목에 오랏줄을 걸었다고 합니다. 물통을 발로 차기만 하면 사형이 집행되는 것이지요. 그런 행위에서 유… 더보기

세상은 넓고 음식은 많다

댓글 5 | 조회 3,796 | 2012.08.14
지난 일요일, 3백여 개의 식탁이 차려진 곳에 초대받았습니다. 오클랜드 Food Show가 열리는 Greenlane ASB Showgrounds였지요. Food Show 장은 다양… 더보기

눈물 많은 남자

댓글 4 | 조회 1,360 | 2012.07.24
동시대에, 지구에 함께 살고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가슴 뿌듯한 이가 있다. 2년 전 퇴임한 브라질의 전 대통령‘룰라 다 실바’다. 그는 너무 가난해서 초등학교 … 더보기

화살보다는 손수건을---

댓글 5 | 조회 1,372 | 2012.07.11
모름지기 좋은 정치란 국민들이 ‘정치에 대해 모르게 하는 것’이라고 한다. 노자(老子)가 요(堯) 임금의 ‘무위(無爲)의 다스림’을 칭송… 더보기

그 저녁이 참 그리웠다

댓글 5 | 조회 2,153 | 2012.06.26
겨울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요즘, 뒤통수부터 등 허리까지 으스스하다. 이런 날은 순두부나 된장찌개 보글보글 끓여 먹는 게 최곤데---. 만약 신김치가 있다면 기름을 넉넉히 두르고 김… 더보기

당신을 희망의 메신저로 임명합니다

댓글 3 | 조회 1,596 | 2012.06.12
---- 코리아 포스트 창간 20주년에 부쳐 지구 밖 6천Km 상공에서 찍은 우주 사진을 본 적이 있습니다. 지구는 진애(塵埃)에 불과했지요. 마치 햇살 좋은 날 커튼 사이로 비쳐… 더보기

항아리 속 女子

댓글 4 | 조회 2,019 | 2012.05.22
#1. 한국의 전통 장(醬)들은 오래 묵으면 약이 된다. 위장병엔 묵은 간장이, 외상이나 화상에는 된장이, 감기나 어혈 푸는 데는 고추장이 특효라고 한다. 어느 종가집에는 3백년 … 더보기

지지고 볶고 끓여주세요!

댓글 1 | 조회 1,786 | 2012.05.09
그보다 더 시끄러울 수는 없었다. 한국에 머무는 두어 달 동안 나는 왁자지껄한 소음의 소용돌이 속에 내던져졌다. 3월, 핵안보 정상회의가 서울에서 열렸다. 몇날 며칠 한국이 지구촌… 더보기

Angry Birds

댓글 4 | 조회 1,762 | 2012.04.24
시인 타고르는 한국을 ‘동방의 조용한 아침의 나라’라고 칭송하였다. 한국이 정적으로 묘사돼 못마땅해 하는 이도 있지만, 떠오르는 해처럼 동방의 밝은 빛이 되라… 더보기

존 키의 선물

댓글 1 | 조회 1,811 | 2012.04.11
거대한 버섯 모양의 구름을 형성하며 폭발하는 핵폭탄의 위용은 실로 상상을 넘어선다. 사방 수십 킬로 면적이 수십 년에서 수만 년 죽음의 땅으로 변하는 것은 물론, 핵물질이 바람과 … 더보기

살얼음판 위의 여자들

댓글 3 | 조회 1,902 | 2012.03.27
인간의 삶과 기후는 뗄래야 뗄 수 없는 밀접한 관계가 있다. 그래서일까? 빙하가 녹아내리고 북극곰들은 익사하고, 우리네 삶도 살얼음판을 걷는 듯 아슬아슬하다. 얼마 전 한국에서 2… 더보기

세종대왕과 사무라이

댓글 3 | 조회 3,884 | 2012.03.13
2년 전쯤 한국에 갔을 때, 가수 ‘비’ 주연의 ‘닌자 어쌔신’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닌자는 원래 암살이나 독살을 담당하는 살인병기로 키… 더보기

아파트

댓글 5 | 조회 2,053 | 2012.02.29
뉴질랜드는 서민들을 위한 주택이 부족하다. 수요에 비해 공급이 턱없이 부족할 뿐 아니라 주거 환경이 열악하고, 렌트비는 고공행진을 계속하고 있다. “집에 곰팡이가 많이 … 더보기

채식주의자는 행복해!

댓글 3 | 조회 2,089 | 2012.02.15
내 아들이 채식주의자가 된 것은 5년 전 일이다. 완전 채식은 아니고 치즈와 달걀은 섭취하는 Lacto-ovo-vegetarian인데 그나마 치즈와 달걀도 줄여가고 있다. &ldq… 더보기
Now

현재 Summer time

댓글 4 | 조회 2,144 | 2012.01.31
엊그제, 안개 비가 보슬보슬 내리던 날, 공원에서 누가 부르는 듯 했다. 손을 허공에 내밀어보았다. 내리는 둥 마는 둥 간질간질하다. 나는 목에 스카프를 둘렀다. 방풍 점퍼도 입었… 더보기

댁의 마음은 어디 계십니까?

댓글 2 | 조회 2,031 | 2012.01.17
내 영역은, 다람쥐 쳇바퀴 돌 듯 한정되어 있어요. 동네 슈퍼마켓에서 먹거리를 사고, 집 앞 공원을 산책하고, 가끔 산을 찾고, 한글을 가르치러 이웃 동네로 넘어 가는 것이 고작입… 더보기

화다닥씨의 편지-맛있게 잡수세요!

댓글 6 | 조회 2,553 | 2011.12.23
세월이여, 나는 당신을 ‘화다닥 씨’라고 부르겠어요. 화다닥화다닥 뛰어다니면서 홍안에는 구불구불한 고랑을, 칠흑 같은 머리에는 하얀 서리를, 여린 가슴에는 날… 더보기

12월엔 퀸 스트리트에 가야 한다

댓글 5 | 조회 4,079 | 2011.12.13
산타와의 슬픈 추억 한 토막을 얘기하겠다. 해마다 12월이면 퀸 스트리트 W 건물 벽에 산타가 나타났다. 산타는 윙크도 하고 손가락도 까딱거리면서, 오가는 사람들에게 인사를 했다.… 더보기

개와 늑대의 시간

댓글 4 | 조회 2,325 | 2011.11.22
하루에 두 번, 하늘에는 더블 캐스팅 된 배우처럼 해와 달이 떠오른다. 달이 퇴장하는 새벽과 해가 퇴장하는 일몰의 시간은 하루 중 가장 위험하고 불길하다. 어슴푸레한 어둠은 혼란,… 더보기

소통해야 성공한다

댓글 2 | 조회 1,780 | 2011.11.09
10월 21일 발표된 ‘세계은행(IBRD)기업 환경 평가’에서 뉴질랜드가 3위(183개국 중)를 차지했다. 창업 소요기간, 인허가 관련 행정절차, 기업 등록 … 더보기

내 친구 Kitty와 Cyril

댓글 4 | 조회 2,063 | 2011.10.26
나는 가끔, 120살쯤 되는 Kitty와 Cyril을 만나러 간다. 티티랑기를 거쳐 후이아로 15분 정도 달리면 Karamatura Valley가 나온다. 그 곳에는 바위를 어루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