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김철환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박승욱경관
빡 늘
CruisePro
봉원곤

Pink Ice

NZ코리아포스트 0 2,582 2011.03.09 14:34
“Mummy, I got buried.”(엄마, 나 건물 더미 속에 묻혔어요.) // “I got pinned."(나는 꼼작할 수 없어요.) // “I have not yet been rescued. It’s painful already.”(아직 구조받지 못했어요. 벌써 아파요.) // “The smoke is overwhelming.”(연기가 꽉 차가고 있어요.)

토요반 수업을 위해 학원으로 향하는 길에 아침을 먹기 위해 들른 카페에서 조간 신문에 실린, 무너진 건물 더미 속에서 엄마에게 구해달라고 애원하던 한 젊은 여성의 텍스트 내용을 읽고 도저히 식사를 할 수가 없었다. 필리핀에 있었다던 그 엄마의 심정이 느껴지고 가슴이 꽉 막혀서, 목으로 음식이 넘어가질 않았다.

뉴질랜더들이 자존심으로 생각하던 정원의 도시(the Garden City), Chirstchurch에서 또 다시 발생한 지진으로 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다. 가족과 친지들을 잃은 사람들만큼이야 하겠는가 마는, TV와 신문을 통해 전달되는 가슴 아픈 뉴스에 며칠 동안 충격에 휩싸였다. 멀리 Auckland에서, 큰 슬픔과 고통에 사로잡힌 Christchurch 시민들과 교민들께 어떻게 위로를 해야 할 바를 모른 채, 그저 놀란 가슴을 안고 아프게 바라볼 수 밖에 없을 뿐이다.

이 글을 쓰고 있는 금요일, 오늘은 전국적으로 빨강과 검정색의 날(National Red and Black Day)로 정해 복장 중 한가지를 빨간색이나 검정색으로 입고 Christchurch의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캔터버리 지역 주민들을 위해 모금하는 날이다. 은행 직원들도 빨간색 티셔츠, 남방, 블라우스를 입고 있고 장을 보러 나온 몇 몇 할아버지 할머니들도 빨간 옷을 입고 다니신다.

이번 Christchurch 지진을 방송으로 접하면서, 뉴질랜더들과 한국사람들의 죽음을 대하는 정서표현의 방법이 많이 다르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된다. 남편을 잃은 한 여인은 TV와의 인터뷰에서 자기 남편이 얼마나 좋은 사람이었는지를 말하며, 슬픔을 억누른다. 손자를 잃은 할머니도 눈물을 펑펑 쏟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 자식을 잃고, 손자를 잃고, 남편을 잃었는데 한국에서 볼 수 있는 실신하거나 기절하는 가족들의 아파하는 모습은 보기 힘들다, 그들의 침착한 태도에 내심 놀라서 한 키위 친구에게 물었다. 그 친구는 “They don’t want to make a big scene. (그들은 크게 소동 떨고 싶어하지 않는다.)”라고 대답한다. 자신들의 감정을 다른 사람들 앞에서 다 내놓고 분출하고 싶어하지 않을 거라고 말했다. 그 친구는, 그들도 집에서는 완전히 다른 상황일 것이라라고 덧붙였다.

처음 뉴질랜드에 왔을 때 교회에 바로 붙어있는 공동묘지를 보고 상당히 이상한 느낌을 받았었다. 산 자와 죽은 자가 함께 모여있는 교회들을 보면서 서양 사회에서는 죽음의 의미가 한국인들이 생각하는 것과는 사뭇 다르다는 생각을 했었다. 기독교 신앙에서는 죽음은 또 하나의 출발, 완전한 평안과 기쁨을 얻을 새 나라로 옮겨가는 것을 의미한다. 오랜 기독교 사상 속에서 살아온 서양의 여러 민족들에게는 ‘죽음이 조금은 다른 의미로 다가올 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죽음이 영원한 이별이 아닌 다시 만날 때까지의 잠시 동안의 이별이란 생각이 이렇게 큰 슬픔 속에서도 침착한 희생자의 유족들에게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

뉴질랜드에 사는 10년간 두 분의 키위 할아버지들의 장례식에 참석해 본 경험이 있다. 한 분은 젊어서 네델란드로부터 이민 오셨던 식물학자셨고, 다른 한 분은 전형적인 키위 할아버지로 젊어서는 비행기 조종사로 비행기를 조종하며 세계를 다시시던 분이셨다. 두 분 모두의 장례식은 한국의 장례식과는 완전히 다른 느낌의 장례식 이었다. 슬픔을 머금은 유족들 중 한 명이 나와서 돌아가신 분의 젊은 시절부터 지금까지의 삶을 이야기 하면서 때로는 장례식 예배에 참석한 조문객들이 폭소를 터뜨리게도 하고, 평소 고인이 좋아했던 노래인 ‘Turn, Turn, Turn’을 틀어주어 조문객들이 그 가사를 생각하며 위로를 받게도 하는, 고인에 대해 다시 한 번 깊게 생각하게 하는 시간이었다.

특히 네덜란드 할아버지는 우리와 몇 년을 만나면서 가깝게 지냈어도 자신이 네델란드에서 얼마나 유명한 식물학자였는지는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 할아버지는 우리에게 핑크 아이스라는 진분홍의 꽃을 만발하며 폭포처럼 밑으로 떨어지는(cascading) 선인장을 갖다 주기도 하고 우리가 키우다 죽어가던 나무를 집으로 가져가 다음해에 살려서 다시 갖고 오기도 하셨다. 그 분의 장례식 장에서 조카가 그분의 일생에 대해 이야기할 때야 그 분이 유명한 식물학자였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들에게 장례식 예배는 엄숙하지만 때로는 돌아가신 분들의 아름다웠던 인생을 되돌아 보며 웃기도 하는, 우리의 장례식장 분위기와는 많이 다른 시간이었다.

지금도 우리 집 정원에 핑크아이스가 활짝 필 때는 네델란드 할아버지 생각이 난다.

ⓒ 뉴질랜드 코리아포스트(http://www.koreapost.co.nz),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Total Cleaning & Total Paint
cleaning, painting, 카펫크리닝, 페인팅, 물 청소, 토탈 크리닝 T. 0800157111
AIC - Auckland International College
IB전문학교, AIC, 세계명문대학진학, 오클랜드 국제고등학교, 뉴질랜드 사립고등학교, 대학진학상담, 미국대학입학, 영국대학입학,한국대학입학, IB과정, Pre-IB과정, 기숙사학교, 뉴질랜드교육, IB T. 09 921 4506

어느 학생의 뉴질랜드 유학

댓글 0 | 조회 3,084 | 2011.12.24
자녀들을 영어권 국가로 유학 보내는 부모님들은 영어권 국가에 가기만 하면 저절로 최고의 영어를 구사할 수 있게 된다고 생각하기가 쉽다. 물론 어려서 영어권 국가에 온 아이들의 경우… 더보기

Which Color?

댓글 0 | 조회 2,253 | 2011.12.14
뉴질랜드에 여름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긴 겨울이 지나고 수선화, 튜울립이 피고 지고, 진분홍 카페트처럼 정원 한 편을 뒤 덮은 핑크 아이스라는 이름의 선인장 꽃들이 시들어 갈 … 더보기

행복의 조건

댓글 0 | 조회 1,954 | 2011.11.22
인간은 행복을 추구하는 존재이다. 우리는 결국은 행복해 지기 위해서 공부를 하고, 일을 하고, 사람들을 만나고, 여행을 떠나고, 때로는 남들과 경쟁도 한다. 다만 어떤 이들은 맛있… 더보기

Do your best and Hakuna Matata(no worries)

댓글 0 | 조회 2,465 | 2011.11.08
학생들이 뉴질랜드에 와서 필자의 학원으로 공부하러 오면, 그 어떤 것보다도 먼저 가르치는 것이 뉴질랜드에서 지켜야 할 예법들이다. ‘Thank you(감사합니다).&rs… 더보기

역사에는 없지만, 영어에는 있는 것

댓글 0 | 조회 2,607 | 2011.10.27
흔히 ‘역사에는 가정법이 없다’고 한다. “만일 조선이 일본 식민지가 되지 않았다면, 만일 6.25 전쟁이 없었다면, 만일 클레오파트라의 코가 조금만 낮았더라면”이라는 가정법적인 … 더보기

뉴질랜드에서 받은 축복

댓글 0 | 조회 4,747 | 2011.10.13
외국에 나와 산다는 것이 생각했던 것 보다 쉽지 않다는 것은 모국을 떠나 외국 생활을 몇 년 이상 해본 사람들이라면 공통적으로 느끼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더구나 요즈음은 한국 경제… 더보기

Pride and self-esteem(자신감과 자존감)

댓글 0 | 조회 2,298 | 2011.09.27
‘show off(과시하다), boast(뽐내다)’라는 말들은 별로 좋은 소리로 들리지는 않는다. 여기서 더 나가 극단적 우월 주의를 부르짖는 chauvinism(국수주의) 이라는… 더보기

뉴욕과 서울의 우울

댓글 0 | 조회 2,339 | 2011.09.13
모든 것이 빠르다. 안철수 교수는 역시 디지털 시대의 지도자이다. 우리가 기존에 보아왔던 정치인들과는 확연히 다르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지지를 보내는 것이다. 이미 세상에 알려… 더보기

‘A DEE DAH DAY’ by John Ortberg

댓글 0 | 조회 2,285 | 2011.08.24
키위 할머니를 통해 만나게 된 책인 ‘The Life You’ve Always Wanted’의 작가는 John Ortberg이다. 저자의 글 속에는 스트레스를 받으며 바쁘게 살아가… 더보기

틀리기 쉬운 조동사의 용법들

댓글 0 | 조회 3,402 | 2011.08.10
영어에는 여러 가지 종류의 조동사 (Modal Auxiliary)들이 있다. 한국 사람들이 영어를 공부할 때 꼭 필요한 영어의 문법 중에서 가장 쉽게 보이는 부분 중 하나가 조동사… 더보기

정보, 지식, 그리고 지혜 (Information, Knowledge, and W…

댓글 0 | 조회 1,986 | 2011.07.27
People can get information on their computers from all the world without leaving their homes or offi… 더보기

Speech와 Essay 쓰기의 차이점

댓글 0 | 조회 3,384 | 2011.07.13
최근 한국 영어 교육에서 영어로 말하기를 중시하는 경향이 있어서 영어권 국가에 단기간 공부를 하러 온 학생들도 영어로 ‘speech’를 잘 하려고 노력하는 것을 종종 볼 수 있다.… 더보기

진짜 시험의 조건

댓글 0 | 조회 2,367 | 2011.06.29
또 시험이다. 작년 말 ‘지학사’에서 ‘English Grammar Alive’책을 출간한 후, 한국의 ‘메가스터디 출판사 메가 북스’와 독해, 어휘, 쓰기 영어 책 3권을 출판하… 더보기

한국 중2 이하 학생들에게 적용되는 대입 영어시험의 변화

댓글 0 | 조회 2,938 | 2011.06.16
한국의 영어 교육의 장기적인 목표는 무엇일까? 가끔 한 번씩 생각해보곤 한다. 한국의 교육제도나 시험제도가 바뀔 때 마다, 마치 한국교육의 최고 목표가 사교육을 죽이는 것인 것처럼… 더보기

5월에 tense(시제)를 가르치며

댓글 0 | 조회 2,604 | 2011.05.25
‘When an action takes place(어떤 동작이 언제 일어나는지)’나 ‘when a state exists(어떤 상태가 언제 존재하는지)’를 명확하게 구분하기 위한 … 더보기

TOEFL, SAT에서 Signal Words(표시어)의 중요성

댓글 0 | 조회 3,046 | 2011.05.11
글을 쓰는 사람들은 자신의 생각을 논리적으로 전개해 나가기 위해 signal words(표시어) 즉, transitions(바뀜 표시어)를 사용한다.(Writers use tran… 더보기

TOEFL, 시험 대비 Essay writing

댓글 0 | 조회 2,611 | 2011.04.28
뉴질랜드에서 공부를 하고 있는 학생들은 학교에서 많은 종류의 에세이를 쓰게 된다. 문학 작품을 읽고, 영화를 보고, 시를 읽고 비교 분석하는 에세이에서, 역사과목 에세이까지, 종류… 더보기

TOEFL, SAT 영어시험의 수준

댓글 0 | 조회 3,313 | 2011.04.12
미국 대학들과 영국 대학들에서 학생들에게 요구하는 영어 실력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 오랫동안 학생들에게 영어를 가르치면서 많이 생각해 본 질문이다. 간단히 말하자면, 미국의 대학 … 더보기

권력자와 지도자

댓글 0 | 조회 2,540 | 2011.03.23
무겁게 터져나간다. 칠레에서 크라이스트처치를 거쳐 일본 열도에서. 튀니지에서 이집트를 거쳐 리비아에서. 땅 속이나 땅 위에서나 쌓이고 쌓인 압력을 더 이상 지탱하는 수 없어서 터져… 더보기

현재 Pink Ice

댓글 0 | 조회 2,583 | 2011.03.09
“Mummy, I got buried.”(엄마, 나 건물 더미 속에 묻혔어요.) // “I got pinned."(나는 꼼작할 수 없어요.) // “I have not yet be… 더보기

발음하기 조차 힘든 Auxiliary Verb(조동사)

댓글 0 | 조회 3,799 | 2011.02.23
나는 영문법 선생이 아니라 영어 선생이다. 또한 한국에서 지학사, 맨투맨, 금성 출판사 등에서 영어 참고서를 지난 해 말까지 17권을 출간 한 중에서 1권만이 본격적인 영문법 책이… 더보기

The theory of language teaching and learning …

댓글 0 | 조회 2,563 | 2011.02.09
외국어로 영어를 배우는 효과적인 방법에 대한 연구는 오랫동안 계속되어 왔다. 1780년대 독일에서 처음 이름이 붙여진 Grammar-translation method에서 audio… 더보기

피하지 말고 정복해야만 하는 article(관사)

댓글 0 | 조회 5,661 | 2011.01.26
영문법 중에서 한국 사람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것 중 하나가 article(관사)이다. 우리말에는 전혀 없는 문법이기 때문이다. 영어 원어민들까지도 깐깐하게 따지고 들어가면 얼버무리… 더보기

Chicken Questions(학인 질문???)

댓글 0 | 조회 2,376 | 2011.01.14
전 세계에서 사용되고 있는 영어의 사투리는 몇 가지나 될까? 한국에서와 마찬가지로 미국 내에서도 동부와 서부 남부의 발음이 서로 다르고, 미국보다 영토가 작은 나라인 영국에서 조차… 더보기

나의 남편과 우리 남편

댓글 0 | 조회 2,719 | 2010.12.21
우리 나라 사람들은 오랫동안 한 곳에 뿌리를 내리며 살아가는 농경 문화를 기반으로 살아왔던 탓인지 끈끈한 연대감으로 뭉쳐진 ‘우리’라는 의식이 남달리 강하다. ‘우리나라, 우리 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