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박현득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이윤수
조성현
박기태
유영준
성태용
김철환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신지수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한 얼
박승욱경관
빡 늘
CruisePro
봉원곤

강낭콩에 대한 추억

조병철 0 1,760 2013.04.10 13:31
거룩한 분노는/ 종교보다도 깊고/ 불붙은 정열은/ 사랑보다도 강하다./ 아! 강낭콩꽃보다도 더 푸른/ 그 물결 위에/ 양귀비꽃보다도 더 밝은/ 그 마음 흘러라./ 아리땁던 그 이마/ 높게 흔들리우며/ 그 석류 속 같은 입술/ 죽음을 입맞추었네!/ 아! 강낭콩꽃보다도 더 푸른/ 그 물결 위에/ 양귀비꽃보다도 더 붉은/ 그 마음 흘러라. ’변 영로 시인의 ‘논개’라는 시의 한 부분이다. 어찌 강물결을 강낭콩꽃보다도 더 푸르게 보았을까?

1960년대 한국의 여름 장마는 길고 지루했다. 비가 억척같이 내렸고, 이 때가 되면  어김없이 강낭콩이 익었다. 그래서 걷어들인 강낭콩을 말리는 것이 문제였다. 무더운 여름철 임에도 강낭콩을 말리기 위해서 방에 불을 지피는  경우도 있었다. 또한 미처 거두어 들이지 못한 강낭콩은 장마비로 그대로 나무에 달린 채로 썩거나 싹이 나기도 했다. 이렇게 강낭콩은 다른 콩보다 재배 기간이 짧아서 엇그제 심은 것 같은 데 벌써 열매가 탐스럽게 익었다. 그리고 다른 콩과는 달리 콩알이 커서 풋콩을 까기가 쉬웠다. 게다가 색깔도 알룩달록 다양해서 보기에도 아주 좋았다. 그래서 밥에 넣을 강낭콩을 까는 것은 모두 어린 애들의 몫이었다.

식량이 충분치 못했던 시절 쌀을 아끼기 위한 것이 주 목적이었지만, 강낭콩은 여름철 배밑콩으로 제격이었다. 또한 강낭콩이 들어간 누룽지는 식사 후에 정말로 고소한 보너스 였다. 게다가 간식 걸이가 마땅치 못했던 그 즈음 통밀가루와 섞어 만든 강낭콩 개떡은 배를 든든하게 해준 고마운 선물이었다. 이렇게 강낭콩은 그 시절 식량의 한 부분으로 커다란 역할을 했었다.

새로운 가정을 꾸린 객지생활 때, 귀향 후 부모님의 선물 보따리에는 어김없이 강낭콩이 들어 있다. 어디서 구해서 심은 건지 분명치 않으나, 굵직한 ‘덩굴강낭콩’이었다. 이제 짜리몽땅한 작은 키의 강낭콩에서 울타리 타고 넘는 ‘덩굴강낭콩’으로 바뀐 것이다. “밥에 섞으면 구수해서 먹을만 하더라” 하시는 시어머님 말씀에 며느리는 강낭콩 밥을 짓는다. 도시 출신 새며느리는 서방님 밥에는 강낭콩을 여러개 자신의 밥그릇에는 한알만 담는다. 입맛이 까다로운 며느리는 구수한 강낭콩의 맛을 들이기도 전에 그저그런 콩으로 취급한다. 강낭콩 보다 더 맛있고 불리지 않아도 콩과 함께 밥을 지을 수 있는 서리태콩한테 밀려 났기 때문이다. 

오클랜드에서 다시 ‘덩굴강낭콩’을 만났다. 유기농 전문점에서 씨앗 한 봉지를 사다 담장 밑에 심었다. 싹이 트는 것을 보며 신이났다. 아뿔사, 이게 왠 일이가; 봄철 배고픈 달팽이와 슬러지가 자신들을 위해 심어줘 고맙다고 마구 먹어 댄다. 종자도 건지지 못했다. 다음해 단단히 벼르고 다시 도전한다. 이제는 아주 포트에 심어서 훨씬 자란후에 옮겨 심는다. 그래도 반은 배고픈 손님한테 헌납했다. 그래도 이번에는 종자를 하고 남아 맛을 볼 수 있을 정도는 되었다. 여름철에 정성들여 물을 준 덕분이다. 햇강낭콩 밥은 강낭콩 맛을 제대로 들이지 못했던 아주머니 한테도 “물값은 많이 들었어도 맛이 있네”다. 아마도 입맛이 변해서 그렇겠지만. 그런데, 또 다른 문제가 생긴다. 그리 맛 있다는 강낭콩 밥도 애들한테는 별로다. 밥에서 강낭콩을 모두 골라낸다. 물론 그거야 강낭콩 세대인 아버지의 몫이지만.

이제 강낭콩 재배 전도사를 자처한다. ‘덩굴강낭콩’을 키우는 데는 종자만 몇 개 있으면 되고; 봄철 뒤뜰에서 밤낮을 지키는 배고픈 손님들만 잘 달래면 새순을 지킬 수 있다. 오클랜드에서는 여름 가뭄이 심하다. 그래서 여름철에도 땅에 수분이 많은 장소가 적합한데, 어디 그런 곳이 많겠는가. 가뭄이 심할 때는 물은 주어야 한다. 수돗물이 아까우면 빗물을 받아서 주시라. 지붕에서 내려오는 빗물을 모았다 이용하는 게 최선이다. 한번 심기만 하면 종자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신기하게도 이 덩굴강낭콩은 가을에 낙엽지고 줄기가 모두 말라도 뿌리는 그대로 살아 있어, 다음해 봄에 다시 새싹이 나온다. 몇 년간 계속될지는 정확히 모르겠으나.

‘덩굴강낭콩’은 자꾸만 새순을 돋아 내는 데, 새로 강낭콩 맛을 들이려는 이 없으니. 그 맛을 잊지 못하는 강낭콩 세대는 그저 추억에 잠기는 수 밖에. 어디 강낭콩 맛 함께 할 이 없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AMS AUTOMOTIVE LTD
전자 제어, 컴퓨터스캔, 사고수리(판넬페인트, 보험수리), 타이어, WOF , 일반정비  T. 09 825 0007
미드와이프 김유미 (Independent Midwife YOOMI KIM)
임신, 출산, 출산후 6주 신생아와 산모의 건강 관리를위해 함께 하는 미드와이프 김 유미 T. 021 0200 9575
오클랜드 중국문화원
오클랜드의 한 장소에서 1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중국어 전문어학원 410 - 6313 T. 09-410-6313

원주민의 식생활에서 얻는 교훈

댓글 0 | 조회 2,006 | 2014.11.12
남미 볼리비아 아마존의 원주민 쿠네이 가족은 주변의 원시림과 강가 텃밭에서 얻는 먹거리로 살아간다. 채집하는 파파야 망고 바나나 같은 과일에 텃밭의 옥수수, 수렵으로 구하는 원숭이… 더보기

달콤함 속에 숨겨진 불편한 진실

댓글 0 | 조회 1,989 | 2014.10.15
현대인의 간편한 아침식사 시리얼에, 언제나 즐기는 커피에, 애들의 오후간식 초코바에, 목마를 때 찾게 되는 탄산음료에, 그리고 아이스크림에 상당량의 당분이 들어 있어 우리는 그 달… 더보기

어느 대도시의 신선농산물 마일리지

댓글 0 | 조회 1,227 | 2014.09.10
뉴욕의 과일가게에 진열된 딸기는 미국의 서쪽 캘리포니아에서 실어온다. 거리로는 2,940마일, 4일을 걸려 트럭으로 운반된다. 농가에서 딸기를 길러내는데 드는 비용 보다 운반에 들… 더보기

유기농산물(Organic food)과 지역농산물

댓글 0 | 조회 1,654 | 2014.08.13
유기농산물에 대한 관심이 충분치 못할 경우, 슈퍼마켓 농산물 코너에 넘쳐나는 그들의 라벨로 여러분은 많은 혼란을 겪게 될 것이다. 간단히 설명하면, 유기농산물의 표시는 생산자 중심… 더보기

다음 세대를 위한 식량대책

댓글 0 | 조회 1,482 | 2014.07.09
세계는 지금 넘치는 먹거리 속에서 풍요롭게 살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아직도 일부 배고픔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있지만, 그건 인도적으로 정치적으로 왜곡된 현상으로 치부하면서 말이다.… 더보기

정원수와 과일나무

댓글 0 | 조회 2,934 | 2014.06.11
세계 어디서나 시민들은 주변에 과일나무를 심는 것을 좋아하나 보다. 한국의 여러 도시에서 가로수로 온통 감나무나 은행나무를 심어 계절의 정취를 느끼게 했던 기억이 생생한데, 오클랜… 더보기

썸머 프루트(Summer fruit)

댓글 0 | 조회 1,689 | 2014.05.27
여름은 작열하는 태양으로 싱그럽기 그지없다. 낮 시간이 길어 과일나무는 그 동안에 열매를 살찌울 절호의 찬스를 맞는다. 태양을 듬뿍 받아 탐스럽게 익어내는 게 여름과일이다. 이들 … 더보기

푸드 퍼레스트 / Food forest

댓글 0 | 조회 3,001 | 2014.04.09
고향의 뒷동산은 밤, 감 같은 과일나무로 풍요로웠다. 뒷산은 높지는 않았지만 토심이 깊어 아주 오랫동안 소나무가 무성하게 자랐으며, 밤나무 상수리나무도 잘 자랐다. 봄철에는 산나물… 더보기

처절하게 선명한 붉은색 그대, 비트(Beet)

댓글 0 | 조회 2,424 | 2014.03.12
텃밭 한 귀퉁이에서 뽑아 온 비트, 머리 베고 꼬리를 자리니 선명한 붉은색이 칼에 번진다. 처절한 핏빛 같아 섬뜻 놀란다. 비트의 한 가운데 뿌리를 자르면 나무의 나이테 같은 둥근… 더보기

힐러리 트레일(Hillary trail)

댓글 0 | 조회 2,435 | 2014.02.12
오클랜드 서쪽에 살면서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게 몇 가지 있다. 그 중 하나는 여기가 카우리(Kauri) 나무의 원산지로 인류가 도착하기 전부터 자라던 터전이라는 점이다. 다음은 우… 더보기

옛사람 상추 먹는 법 엿보기

댓글 0 | 조회 2,788 | 2014.01.15
늦은 봄 보릿고개를 경험하던 시절 농촌의 밥상은 보잘 것 없었다. 그래도 푸짐한 상추를 함께 할 수 있어 먹을 만 했던 기억이다. 텃밭에 지천으로 자라는 상추는 여름으로 접어드는 … 더보기

선비의 밥상에 오르던 미나리

댓글 0 | 조회 2,026 | 2013.12.11
한민족의 정신문화를 대표하는 미덕으로 선비정신을 들기도 한다. 그런 선비들이 민속채소인 미나리를 즐겨 먹었으며, 거기서 식채로써의 삼덕(三德)을 발견했다니 흥미롭다. 선비들은 자신… 더보기

주림을 고치는 데는 밥이 으뜸

댓글 0 | 조회 1,197 | 2013.11.13
「세상에서 몸에 좋다는 복령 인삼 구기자(拘杞) 같은 세 가지 약을 먹고 나서 다시 음식을 먹지 못한지 백 일만에 숨결이 가빠 곧 죽게 되었을 때. 이웃집 할멈이 와서 보곤, &l… 더보기

어느 도심의 Eco-village

댓글 0 | 조회 1,296 | 2013.10.08
대부분의 사람들이 도시에서 살기를 좋아 한다. 그러다보니 주위 환경에 어울려 살기는 쉬운 일이 아니다. 아주 작은 손바닥 정원에 과일나무를 심고, 상추를 가꾸며, 장미꽃을 심어 본… 더보기

고향의 질경이와 초원의 플랜테인

댓글 1 | 조회 3,749 | 2013.09.10
봄철 들판은 온통 풀들의 세상이다. 민들레 토끼풀 반지꽃 냉이 질경이 이루 헤아릴 수 없이 많은 풀들이 꽃망울을 터트림으로써 그들의 존재를 알린다. 고향의 봄 들판 얘기다. 그중에… 더보기

선주후식(先酒後食)

댓글 0 | 조회 1,408 | 2013.08.14
인류가 발견한 가장 오래된 기호식품, 마시면 기분이 좋아지는 독특한 음식 바로 술이다. 서민들의 밥상에도, 나라간의 정상외교의 만찬에도, 시중잡배의 의기투합의 자리에도 빠지지 않고… 더보기

일백 개의 촛불을 바라보는 사람들

댓글 0 | 조회 1,067 | 2013.07.10
지금까지 밝혀진 바에 의하면 보통 사람의 기대수명은 80세 정도이다. 이와 달리 장수족으로 분류되는 백세족(百歲族, Centenarian)은 이 보다 이십년 정도 더 오래 산다. … 더보기

까치 밥

댓글 0 | 조회 1,462 | 2013.06.12
가을철 감이 익어가면서 대부분 추위가 닥치기 전에 딴다. 감이 서리를 맞으면 더 달다고 해서 아주 늦게까지 두는 경우가 있다. 그런데 자연 그대로 자란 감나무에서 감을 따기란 그리… 더보기

천하태평 농법

댓글 0 | 조회 1,094 | 2013.05.14
오클랜드는 이제 가을이 깊어 가고 김장철이 다가온다. 이번 김장을 담그는 데 갓이 한단 정도 있다면 어떨까. 김치맛이 한결 상큼해 지리라 생각된다. 손바닥 텃밭에서 막 뽑아낸 갓을… 더보기

현재 강낭콩에 대한 추억

댓글 0 | 조회 1,761 | 2013.04.10
거룩한 분노는/ 종교보다도 깊고/ 불붙은 정열은/ 사랑보다도 강하다./ 아! 강낭콩꽃보다도 더 푸른/ 그 물결 위에/ 양귀비꽃보다도 더 밝은/ 그 마음 흘러라./ 아리땁던 그 이마… 더보기

수퍼프루트(Superfruit)

댓글 0 | 조회 1,814 | 2013.03.13
어떤 과일을 즐겨 드시는지요? 세계에서 인기 있는 과일은 좀 엉뚱하게도 바나나와 감귤이다. 왜 그러냐 하면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즐길수 있기 때문이다. 칼 같은 특별한 도구 없이도… 더보기

안경을 벗어던진 존스 할머니

댓글 0 | 조회 1,211 | 2013.02.13
안경은 한번 쓰기 시작하면 계속해서 써야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런데 안경을 쓰던 도중에 홀연히 벗어던지고, 현재 90세에 달했지만 안경을 다시 찾지 않는 존스(Margaret … 더보기

달콤한 유혹 설탕

댓글 0 | 조회 1,155 | 2013.01.16
여름철 땀나는 운동 후에는 갈증과 함께 달콤한 게 그립다. 그리고 겨울철 추위를 이겨내는 데도 단음식이 인기를 모은다. 현대인은 이러한 달콤한 에너지원의 욕구를 채우기 위해 무의식… 더보기

기후는 변하고 있는 데

댓글 0 | 조회 1,231 | 2012.12.11
지난 10월 오클랜드에서는 거센 바람으로 큰 나무가(오톤 정도) 쓰러지면서 집 두채를 덮쳤다. 이 사고로 두집은 지붕이 크게 무너졌다. 그 중 한 집에서는 식구들이 텔레비죤을 보고… 더보기

‘모닝 커피’와 ‘애프터눈 티’

댓글 0 | 조회 1,650 | 2012.11.14
아침 일과전에 커피 한컵 마시고 산뜻하게 시작해야지; 나른한 오후 차 한잔으로 차분하게 여유를 가져야지. 이건 너무 평범한 얘기 같고, 아니 좀 발랄하게, 밤세워 레포트를 마쳐야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