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김지향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Shean Shim
빡 늘
송영림
김준
엔젤라 김
오클랜드 문학회
자유인
박명윤
김영안
Mina Yang
써니 림
여디디야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봉원곤
마리리
김임수
CruisePro
이윤수
조성현
오즈커리어
Jessica Phuang
김수동
박승욱경관
임종선
최성길
동진
이동온
이현숙
피터 황
한 얼
한하람
최종원
Election

유학생활 1년을 마치면서...

댓글 0 | 조회 7,096 | 2006.08.11
길 것만 같던 1년이란 시간을 이제는 마칠 시간이 다가왔다. 한국에서 뉴질랜드 어학연수 준비하면서 불안에 떨던 게 벌써 1년 전이라니.. 처음 이 곳에 올 때의 내 목표를 나는 얼… 더보기

뉴질랜드의 막바지 생활

댓글 0 | 조회 2,411 | 2006.07.26
뉴질랜드에서의 막바지 생활. 사실 Cambridge course가 끝난 후로는 난 또 한 번의 슬럼프를 겪어야만 했다. 시험이 끝나서 그런가, 모든 게 무기력해졌다. 뉴질랜드에 온… 더보기

오클랜드의 별미-2

댓글 0 | 조회 3,179 | 2006.06.28
이번에는 다른 레스토랑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1. Steak Restaurant. 맛있는 스테이크를 먹을 수 있는 곳으로는.. 먼저, ‘ Lord Nelson’ Victoria S… 더보기

오클랜드의 별미

댓글 0 | 조회 3,739 | 2006.05.12
유난히 맛있는 음식 먹으러 다니는 것을 좋아하는 나는 심지어 오클랜드에서도 이곳저곳 맛있는 것을 찾아 잘 다닌다. ^-^* ( 그래서 그런지 이 곳에 온 후 7 kg이나 체중이 늘… 더보기

플랫, 또다른 나의 경험..

댓글 0 | 조회 2,568 | 2006.04.21
유난히 홈스테이 때문에 이런저런 일이 많았던 나는 남섬 여행 후 2개월 동안 YWCA에서 지냈었다. YWCA는 시티에 있는 accommodation 중 하나로 개인 방을 가질 수 … 더보기

앞으로 지낼 시간이, 지냈던 시간보다 더 짧게 남어....

댓글 0 | 조회 2,503 | 2006.03.20
정신없이 보낸 2005년.. 그리고 새로운 맘으로 맞이한 2006년.. 뉴질랜드로 어학연수를 온 후 지난 5개월동안은 General English를 들었었다. 기초를 다지기엔 G.… 더보기

인생에 있어서 힘든 고개중 한 고개

댓글 0 | 조회 2,257 | 2006.02.17
1년 동안 가족과 떨어져서 외국에 나와서 공부한다는 것.. 처음부터 내겐 쉽지 않았다. 1년이란 시간이 내겐 길기만 하다. 6개월 전에 한국을 떠나기 전.. 내겐 작은 소망이 있었… 더보기

남섬여행 에피소드

댓글 0 | 조회 2,157 | 2006.02.03
12월.. 2주간의 학원 holiday! 한 달 전부터 이 나라는 다들 크리스마스 준비에 떠들썩했다. 내겐 ‘첫 Summer Christmas’ 이었기에 나 역시 한 달 전부터 신… 더보기

뉴질랜드 여행에 대한 조언

댓글 0 | 조회 2,856 | 2006.01.27
오늘은 '여행'에 대해 얘기해보고자 한다. 난 1년이란 내 어학연수 기간동안 뉴질랜드의 최대한 많은 곳을 둘러보고싶다. 뉴질랜드 자체가 관광나라다보니 여행은 그리 어렵지 않다고 생… 더보기

실망해버린 Kiwi

댓글 0 | 조회 2,827 | 2006.01.07
‘Kiwi’… 이 곳에서는 뉴질랜드 사람들을 ‘키위’라고들 한다. ‘키위’는 어떤 사람들일까? 얼마 전까지만 해도 내게 ‘키위’들은 대체적으로 친절하고 착한 사람들이었다. 항상 웃… 더보기

내게 찾아온 슬럼프

댓글 0 | 조회 2,386 | 2005.12.24
'슬럼프' 라는 것이 내게 찾아왔나보다. 언제부터인가 나의 '영어'가 멈춰버렸다. 나는 그 전처럼 똑같이 생활하고, 공부하는데 이상하게도 멈춰버렸다. 시간은 자꾸만 흘러가는데 나는… 더보기

우물안의 개구리가 가르켜준 교훈

댓글 0 | 조회 2,358 | 2005.12.08
길을 잃어버렸다. 아무도 모르는 곳에 혼자 '바보'가 된 채 가만히 서 있는 기분이었다. 그렇게 시간은 자꾸만 갔다.. L학원에서의 생활 시작. 첫 날엔 하루종일 Level tes… 더보기

새로운 영어학원에서 ....

댓글 0 | 조회 2,334 | 2005.11.18
한국을 떠나서 뉴질랜드에서 지내기 시작한지 3개월에 접어들기 시작했고, 변화의 시점이 다가왔다. 지금 다니는 이 학원을 옮겨야 할 것인가 그냥 그대로 다녀야 할 것 인가. 이 학원… 더보기

뉴질랜드 파티문화에대해..

댓글 0 | 조회 2,743 | 2005.11.11
우리나라와 뉴질랜드의 차이점 중 하나는 ‘파티문화’ 우리나라에 비해 이 나라는 파티가 보편적인 것 같다. 뉴질랜드 오기 전까지 난 외국에서 하는 파티는.. 다들 드레스나 정장을 입… 더보기

영어에 관한 에피소드

댓글 0 | 조회 3,134 | 2005.10.25
오늘은 그 동안의 영어에 관한 에피소드를 몇 가지 얘기하고자한다. 사실 조금 창피하기도 하지만, 솔직히 소개하련다. ^-^; 지금의 키위 홈스테이를 시작했을 때의 일이다. 무슨 일… 더보기

유학생활 2개월 그리고 향수병

댓글 0 | 조회 2,460 | 2005.10.11
어느새 이 곳에 온지 2달이 지났다. ‘벌써 2달이나..‘ 라는 생각이 들다가도, ’아직 2달밖에..‘ 라는 생각에 답답해진다. 어쩌면 내게 가장 많은 변화가 있었던 시간이기에 가… 더보기

또 다른 홈스테이에서의 변화 ^^*

댓글 0 | 조회 2,560 | 2005.10.04
새로운 홈스테이 찾기도 쉽지만은 않았다. 내 조건에 딱 맞는 집이 어디 있겠는가. 그래도 한 번 겪어봐서 그런지 처음만큼 조건이 까다롭진 않았다. 더 이상 홈스테이에 대한 환상도 … 더보기

홈스테이에서의 악몽 2 -_-*

댓글 0 | 조회 2,748 | 2005.09.27
내 얼굴이 며칠 내내 하얗게 터 있으니깐, 학원 친구들이 내게 알레르기라도 있냐고 물었다. 집이 너무 추워서 그렇다니깐 다들 ‘왜 그 고생을 하면서까지 홈스테이를 하냐’ 며 내게 … 더보기

홈스테이의 악몽 1 -_-;;

댓글 0 | 조회 2,814 | 2005.09.27
이 곳에 온지 2주가 지난 후, 드디어 홈스테이가 결정되었다. St. Heliers 의 할머니 혼자 사시는 집이라고 하였다. St. Heliers 는 Mission Bay 바로 옆… 더보기

버스에 대한 에피소드

댓글 0 | 조회 2,458 | 2005.09.27
처음에 오클랜드에 도착한 후 제일 큰 문제는 “지리” 누가 항상 따라 다니면서 가르쳐 줄 수도 없으니, 스스로 익히는 것이 시급했다. 은근히 길치에 방향치인 내겐 골치 아픈 문제 … 더보기

뉴질랜드의 교통에 대한 재미있는 이야기

댓글 0 | 조회 2,235 | 2005.09.27
오늘은.. 뉴질랜드의 교통에 대해 얘기해보겠다! 뉴질랜드의 대부분의 사람들은 차를 가지고 있다. 그러다보니 대중교통은 어쩌면.. 한국보다는 덜 발달되어 있는 것 같다. 이 나라 사… 더보기

학원에서의 첫 주

댓글 0 | 조회 2,055 | 2005.09.27
학원에서의 첫 주가 끝났다. 이제서야 조금 여기가 "뉴질랜드"라는 것이 실감난다 ^-^; '내가 너무 준비를 안 하고 온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자꾸만 들던 한 주였다. 꼭 '… 더보기

Trial Lesson시도..

댓글 0 | 조회 2,013 | 2005.09.27
어느덧 오클랜드에 온지 5일째에 접어들고 있다. 조금 답답하기도 하지만, 아직까지 내게 이 곳은 신기한 곳이다. ^-^;; 지난 이틀 동안은 Trial Lesson을 해보았다. 여… 더보기

드디어 오클랜드 생활 시작

댓글 0 | 조회 2,086 | 2005.09.27
한국을 떠난 다음 날 오전 8시 오클랜드에 도착했다. 겨울의 차가운 아침공기와 아저씨가 날 맞이해주셨다. 학원과 홈스테이가 결정 될 때까지는 당분간 아저씨 집에서 머물 계획이다. … 더보기

[1] 인생의 전환점? !

댓글 0 | 조회 1,901 | 2005.09.27
2005년 7월..풋풋한 22살의 여름에서야.. 비로서 내 인생의 전환점이 시작된다. 나는 현재 경희대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있는 3학년생이다. 금방이면 졸업이고 취직인데, 내게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