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5] 휘발유 선택, 엔진에 따라서

코리아타임즈 0 2,061 2005.09.29 14:33
"1 센트라고 우습게 보지 마라…" 91옥탄 휘발유 가격이 $1.23에 이르는 등 본격적인 고유가 시대가 도래하면서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기가 무섭다라는 말이 돌고 있는 요즘 많은 운전자들은 휘발유 가격이 싼 곳을 찾아다니거나 연료절감장치를 구입하기도 한다.

실제로 New North Rd에 위치한 'G'주유소는 타 주유소가 가격을 올린 후에도 몇 시간 동안은 계속 싼 가격을 유지하고 있어 출퇴근시간에 운전자들로 북적거리는 경우가 빈번하다.
  
이렇게 운전자들의 기름값 줄이기 노력은 눈물겨울 정도인데 최근에는 96옥탄 휘발유를 사용하던 운전자들이 91옥탄 휘발유로 바꾸는 경우도 차츰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대다수의 운전자들은 고급차에는 96옥탄, 일반차에는 91옥탄 휘발유를 사용하는 것이 상식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 이번 호에서는 옥탄가에 대한 올바른 정의와 고옥탄가의 휘발유가 자동차에 미치는 영향 등에 관해 알아보기로 하자.

왜 고옥탄가 휘발유인가
모두가 알다시피 휘발유가격의 근본적인 차이는 옥탄가가 높고 낮음에 따라 달라진다. 간단하게 말하면 옥탄가란 연료의 노킹(실린더 내의 이상 폭발현상)을 일으키지 않는 정도를 수치로 표현한 것이다.

자동차 연료는 실린더 내에서 폭발행정을 통해 연소되며 이때 완전하게 연소되지 못하면 엔진에서 금속을 두드리는 듯한 소음이 발생한다. 이러한 현상이 바로 노킹인데 실린더 안으로 들어오는 연료의 양이 일정하지 않을 때 대부분 나타난다.

다시 말해 노킹은 불꽃이 다 타기 전에 남아 있던 혼합기와 충돌하여 엔진이 부조화를 일으키는 것으로 노킹 현상이 자주 발생하면 엔진의 성능과 내구성을 떨어 뜨리며 매연발생량 또한 늘어나게 된다.
  
따라서 옥탄가가 높은 휘발유 즉 96옥탄 휘발유를 사용하게 되면 엔진의 성능을 높이고 매연 발생량도 줄어 드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포뮬러 원(F1)과 같은 자동차 경주대회에서도 옥탄가가 100이상인 고옥탄가 휘발유를 사용하기 때문에 평균시속 300Km로 2-3시간 달려도 엔진에 무리가 없는 것이다.

또한 현재 전 세계에서는 최첨단의 고옥탄가 휘발유 개발 경쟁을 벌이고 있는데 모 회사에서는 98이상의 높은 옥탄가에 가속성 및 고순도 엔진청정기능 첨가제를 투입하여 순간 가속력을 높이고 엔진보호 및 매연 발생을 최소화하는 고옥탄가 휘발유를 개발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이 고급 휘발유의 개발담당자는 "엔진의 노킹현상 및 차량의 소음을 방지하고 시동성 및 출력 등을 향상시켜준다."라고 밝혔다.

엔진의 성능 및 구조에 따라서
이렇게 고옥탄가 휘발유의 장점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섣부른 사용은 오히려 엔진에 무리를 줄 수 있다. 보통 중소형자동차 엔진의 옥탄 요구치는 91옥탄 휘발유에 맞추어져 있기 때문에 무리한 주행만 하지 않는다면 굳이 96옥탄 휘발유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

반면에 배기량이 2500cc 이상으로 높고 전자제어장치가 많은 고급 및 대형차의 경우에는 엔진의 효율을 최대로 끌어올리기 위해서라도 96옥탄 휘발유를 쓰는 것이 좋다.

또한 일반 엔진을 개조해 폭발력과 점화시기를 향상시킨 튜닝자동차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96옥탄 휘발유의 사용을 권하고 있으며 특히 운전습관이 나빠 엔진에 무리를 주는 경 우에도 96옥탄 휘발유 사용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결과적으로 옥탄가가 높다고 무조건 좋은 것은 아니며 따라서 고옥탄가 휘발유의 사용을 굳이 고집할 이유는 없다. 일부 운전자들 중에는 자신의 차종에는 관계없이 이왕이면 고옥탄가 휘발유를 사용하면 좋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엔진은 이미 생산될 때 적정 옥탄가에 맞추어져서 나오므로 일반자동차에 고옥탄가 휘발유를 넣는다고 출력이 높아지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기억하자.
  
한편 한 자동차 전문가에 따르면 91옥탄 휘발유에다가 첨가제를 넣을 경우는 옥탄가가 96까지 올라가기도 해 실질적으로 96 옥탄 휘발유와 별반 다르지 않다라고 설명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조앤제이
조앤제이 09-336-1155 각종 뉴질랜드 이민 비자 전문 Immigration Adviser Kyong Sook Cho Chun T. 093361155
한나 유학이민
한 번의 만남으로 후회없는 선택을 하세요.이민 T. 09 600 6168

[인터넷] 인터넷 속도조사, 어떤 것은 다이얼-업 보다 약간 좋아

댓글 0 | 조회 1,256 | 2007.08.01
브로드밴드 스피드 조사를 위해 480명의 해럴드 독자들이 그들의 인터넷 연결부인 speedtest.net을 체크한 결과를 발표하였다. 지난주 뉴질랜드 헤럴드 웹사이트(www.nzh… 더보기

[사건] 경찰이 범인을 잘못 잡고 있다?

댓글 0 | 조회 877 | 2007.07.31
2005년 9월 타라나키에서 독일 히치하이커(Birgit Brauer)의 살인 혐의로 구속된 46세의 Michael Scott Wallace의 법정이 오늘 있었다. 오늘 31일(화… 더보기

[사건] 워크워스 경찰 강에서 사체 발견.

댓글 0 | 조회 988 | 2007.07.31
워크워스 경찰은 오늘 31일(화) 오후 2시 Mahurangi River에 발견된 남성의 사체에 대해 조사중이다. 경찰은 이 사체가 12일 전에 실종된 17세의 남성일 가능성이 높… 더보기

[교민] 한국정원(Korean Garden) 설립 교민 공청회 개최

댓글 0 | 조회 1,265 | 2007.07.31
노스쇼어에서 가장 아름다운 공원중의 하나인 Stancich Reserve에 세워질 예정인 한국정원(Korean Garden)설립 사업과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전… 더보기

[사회] 뉴질랜드 주택 시장 위험 순위.

댓글 0 | 조회 1,471 | 2007.07.31
뉴질랜드의 주택가치가 16개의 개발도상국에서 4번째로 과대 평가되었고 가계부채가 2번째에 있다고 국제조사에서 밝혔다. 뉴질랜드의 주택시장은 매우 위험성이 있다고 국제조사기관인 Fi… 더보기

[사회] 오타고 지역 홍수 경보

댓글 0 | 조회 850 | 2007.07.30
오타고 남쪽 강변 지역에는 끊임없이 내리는 비로 강 수위가 계속오르고 있으며 보통은 이지역은 메마른 지역으로 알려 졌다. 지역카운슬 Matt Hickey에 의하면 강수위 100밀리… 더보기

[사고] 쓰레기 트럭 거침없이 집안으로 돌진.

댓글 0 | 조회 1,120 | 2007.07.30
North Shore에 쓰레기트럭이 집에 뛰어들어 한 남성이 사망하였다. 버켄해드의 Radiata Lane에서 발생한 이사고로 트럭 운전사가 사망했으리라 믿고 있으나 아직경찰에 의… 더보기

[정치] 잘못된 경제 운영에 대한 댓가

댓글 0 | 조회 1,086 | 2007.07.30
국민당 John Key 대표는 주택 소유자들과 수출업자들이 노동당 정부의 잘못된 경제 운영에 대한 댓가를 대신 지불하고 있다고 말했다. 높은 키위달러 환율과 높아만 가는 이자율은 … 더보기

[교민] North Shore Korean Voice(NSKV) 노스쇼어시장과 미…

댓글 0 | 조회 1,275 | 2007.07.30
노스쇼어 지역 거주 한국교민의 권익을 증진하기 위한 모임인 North Shore Korean Voice(NSKV)는 지난 7월 26일 저녁 6시 노스쇼어 시청 회의실에서 죠지 우드… 더보기

[교민] “세계한인의 날”행사 개최안내

댓글 0 | 조회 1,218 | 2007.07.30
한국 정부는 금년도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 및 “세계한인주간” 기념행사를 아래와 같이 개최할 예정이라고 전해왔다. 가.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 ㅇ 일시: 2007.10.5(금)… 더보기

뉴질랜드 5년간 부동산붐 막내리나?

댓글 0 | 조회 1,945 | 2007.07.30
ASB에 의한 분기별 뉴질랜드 하우싱 조사에서 적은 숫자가 지금 집을 살 적기라고 믿고 있으며, 47%가 집 값은 계속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는 3개월전 조사와 비교할 때 1… 더보기

[부동산] 뉴질랜드의 5년간 부동산붐 막내리나?

댓글 0 | 조회 1,430 | 2007.07.30
ASB에 의한 분기별 뉴질랜드 하우싱 조사에서 적은 숫자가 지금 집을 살 적기라고 믿고 있으며, 47%가 집 값은 계속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는 3개월전 조사와 비교할 때 1… 더보기

[교민] 한국유도체육관 범태평양 유도 은메달

댓글 0 | 조회 1,122 | 2007.07.30
한국유도체육관 이원석 관장이 직접지도하고 있는 뉴질랜드 유도대표 이비카 폴리닉 선수가 지난 28일 마카오에서 열린 범태평양 국제유도대회(-73kg)에서아쉽게 한국선수에 패해 은메달… 더보기

[사건] 아동학대 대한 논쟁이 뜨겁다.

댓글 0 | 조회 891 | 2007.07.29
29일(일) 저녁 3살된 니아의 아동학대에 대한 논쟁이 뜨겁다. 니아는 아직 오클랜드 스타쉽 어린이 병원에 심각한 상태로 약과 함께 혼수 상태로 입원해 있다. 이 뇌 손상이 평생 … 더보기

[사회] Hoki가 줄고 있다.

댓글 0 | 조회 1,128 | 2007.07.29
어업 회사에서는 호키 생선 어업에 대해 큰 결정을 내려야 했다. 동쪽해안에는 호키의 물량이 절대적으로 부족해 감에 따라 어업을 제한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회사는 세계에서 … 더보기

[사고] 홍수로 길 폐쇄

댓글 0 | 조회 1,025 | 2007.07.29
오클랜드에서 홍수 때문에 St Johns의 Felton Mathew Avenue의 일부분이 폐쇄되었으으며 Glen Innes 근처, Apirana Avenue도 폐쇄되었다. 경찰은… 더보기

[사건] 60대 여성 강간하고 도망친 20대 체포

댓글 0 | 조회 972 | 2007.07.29
Hastings 경찰은 지난 27일(금)시내 Tawa St의 63의 여성에게 성적폭행을 한 남성을 체포하였다. 범인은 29세의 실업자로 도둑질과 마약 소유죄로 월요일 법정에 나타날… 더보기

[사고] 미니버스 길에서 벗어나 1명 사망 5명 부상.

댓글 0 | 조회 827 | 2007.07.29
28일(토) 오후 더니든에서 북쪽으로 60km떨어진 State Highway 1에서 미니버스가 길에서 벗어나 5사람이 상처를 입고 1사람이 사망한 사건이 발생하였다. Shag Po… 더보기

[쇼핑] Smith+Caughey's 겨울맞이 세일 월요일까지

댓글 0 | 조회 1,443 | 2007.07.28
매년 겨울때가 되면 많은 곳에서 세일을 한다. 그러나 많은 키위들이 어느곳의 세일보다 더 찾는 곳이 바로 Smith+Caughey's이다. 오늘부터 전 품목 세일이 시작된 Smit… 더보기

[날씨] 주말 북섬 날씨 안좋을듯.

댓글 0 | 조회 967 | 2007.07.28
북섬은 이번주에 타스만해에서 발전된 폭풍의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기상청에서 전했다. 기상청은 심한비가 토요일 노스랜드에서 남쪽으로 움직일 예정이며, 일요일에는 오클랜드,코로맨달,베… 더보기

[사건] 이메일 사기 주의보

댓글 0 | 조회 945 | 2007.07.28
인터넷 쇼핑을 하는 네티즌들은 그들의 물건을 양도하기전에 지불하기를 물어보는 "customs fees'의 이메일 사기에 주의해야 할 것이다. 관세본부는 27일(금) 사기 이메일이 … 더보기

[사건] 의심스러운 로토루아 죽음

댓글 0 | 조회 1,235 | 2007.07.28
로토루아 경찰은 금지된 시내 빌딩안에 유기되어 발견된 남성의 시체에 대한 미심쩍은 죽음을 조사중에 있다. 28일 자정 시내에 있는 금지된 구 우체국빌딩에 들어간 여러명의 젊은이들이… 더보기

[사건] 60대 여성 강간하고 도망친 20대 추적중

댓글 0 | 조회 1,085 | 2007.07.28
경찰은 60대의 여성집에서 여성을 강간하고 달아난 20대의 젊은 남성을 찾고있다. 여성은 지난 27일(금) 새벽 3시경에 Tawa St에 있는 그녀의 집에 인기척을 듣고 현관입구의… 더보기

[행사] 한국전쟁 휴전협정 기념식, 파넬 로즈가든에서 열려

댓글 0 | 조회 1,727 | 2007.07.27
오늘(27일), 오클랜드 파넬에 위치한 로즈가든에서 6.25 한국전쟁 휴전 협정 기념식이 거행됐다. 올해로 54주년을 맞는 휴전협정 기념일 행사는 오전 11시 부터 시작돼 엄숙한 … 더보기

[경제] NZ,서방국가중 최고금리... 내년까지 이어질 전망

댓글 0 | 조회 1,135 | 2007.07.27
지난 26일, 뉴질랜드 공식 금리를 8.25퍼센트로 인상하겠다는 중앙은행의 발표가 있은 후 각계 경제 전문가들은 이런 고금리 상태가 최소 내년까지는 계속 지속 될 것으로 보인다고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