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2] 최고의 전자제품 브랜드는 (Ⅱ)

코리아타임즈 0 1,505 2005.09.29 14:31
◈ Small appliances
1) Mobile Phones
1인당 휴대전화 보급률이 증가하면서 새로운 디자인과 기능을 갖춘 차세대 모발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젊은 세대사이에서는 브랜드별로 상품순위가 매겨질 정도로 많은 인기를 모으고 있는데 최근 조사에 의하면 2000년도 이후로 83%가 고장수리가 필요없었던 것으로 드러났으며 Motorola와 Nokia제품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고 그 다음으로 삼성과 현대제품이 뒤를 이었다.

2) Cordless Phones(무선전화기)
98년 이후로 Uniden제품이 정상의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평균 84%가 잔고장이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파나소닉은 Uniden과 단지 2%의 차이를 보였다.
  
3) Blenders(믹서기)
일반적으로 막대형 믹서기가 선반형보다 훨씬 많은 고장률을 보였으며 전체적으로는 86%가 아무런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 단단한 재료인 경우에는 저속, 끈끈하고 찰기가 많은 재료는 고속으로 운전시켜야 잘 갈리고 칼의 수명도 길어지며  찌꺼기가 차면 제품에 무리한 힘이 가해져 소음이나 고장이 나기 쉬우므로 일단 사용을 중지하고 찌꺼기를 제거한 뒤 다시 작동시키는 것이 오래 쓸 수 있는 요령이다. 브랜드별 순위는 Braun, Kenwood, Sunbeam, Bre ville로 나타났다.
  
4) 진공청소기
Dyson은 대부분이 고가 제품으로 디자인은 매우 뛰어난 것으로 평가되었지만 조사결과 최근 4년 동안 가장 많은 문제점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흔한 문제점으로는 연결장치부분의 결함이 많았는데 전기코드 되감기장치와 호스부분이 고장 1순위로 뽑 혔다. 또한 흡입구가 있는 바닥면을 강하게 누르면 흡입구나 배기구를 막아 전동기 고장의 원인이 되 기도 한다. 전체적으로는 87%가 고장수리가 필요치 않았다. 브랜드별 순위는 Panasonic, Miele, AEG, Sanyo, LG순으로 나타났다.

5) 제습기
appliances중 가장 믿을 만한 전기제품으로 단지 6 %만이 수리가 필요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타 기기와 비교할 때 상당한 전기가 소모되는 단점이 있다. Woods/Rollex제품이 가장 뛰어난 것으로 조사되었다.

6) 다리미
과거에는 다리미 밑판 표면의 재질이 좋지 않아 눌어 붙는 경우가 생기거나 코팅이 벗겨지는 경우가 많이 발생했지만 최근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1,500여건제품들 중에 단지 14개 제품만이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평균 86%가 고장수리가 필요없었다. 제품순위는 Remi ngton, Tefal, Breville등으로 나타났다.
  
After-Sales Service(판매후 관리서비스)
웰링턴에 위치한 LV Martin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Retravision, Betta Electrical, 100% Your Electric Stores(YES)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에 대형할인매장인 Briscoes(53%), DickSmith(51%)등은 낮은 만족도를 기록했다. 또한 Bond & Bond, Mitre 10(최하위), Vodafon e 등도 '불만족' '매우 불만족'의 성적표를 받았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오클랜드 중국문화원
오클랜드의 한 장소에서 1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중국어 전문어학원 410 - 6313 T. 09-410-6313
한나 유학이민
한 번의 만남으로 후회없는 선택을 하세요.이민 T. 09 600 6168
AMS AUTOMOTIVE LTD
전자 제어, 컴퓨터스캔, 사고수리(판넬페인트, 보험수리), 타이어, WOF , 일반정비  T. 09 825 0007

불가능한(?) 투자이민

댓글 0 | 조회 4,414 | 2006.03.31
작년 7월 투자이민법 개정(200만불 투자) 이후 약 9개월 동안 영주권을 신청한 한국인은 단 1명, 이는 뉴질랜드가 얼마나 매력없는(?) 정착지인가를 여실히 보여 주는 단적인 예… 더보기

이민부, '중국으로 인터뷰 와라'

댓글 3 | 조회 3,510 | 2006.03.27
한국에 체류하면서 NZ이민부에 의향서(EOI)를 제출한 한 신청자는 최근 황당한 답변을 받았다. 그것은 바로 오늘 5월, 중국베이징에서 1시간정도의 인터뷰를 할 예정이다라며 혹시 … 더보기

[329] 자동차 브랜드 파워 1위!!

댓글 0 | 조회 1,894 | 2006.03.27
벤츠, BMW, 아우디(Audi)등 일반적으로 유럽차라고 하면 고성능, 고품질, 훌륭한 실내 쾌적성, 개성적인 디자인으로 전세계에서도 최고급차의 대명사로 통하고 있지만 뉴질랜드에서… 더보기

오클랜드 시내 약간의 상승세

댓글 0 | 조회 2,119 | 2006.03.24
최근의 Quotable Value(QV)는 지난 12개월동안 재산 가격이 11.4%에서 10.5%로 떨어졌다고 통계에 발표했다. 그러나 Manukau east는 11.4%에서 12… 더보기

아파트가 계속 늘고 있다.

댓글 0 | 조회 1,811 | 2006.03.21
오클랜드 시내 아파트 숫자가 작년에 비해 20%가 늘어났다. 2005년 20,700명이 11,500유니트에 살던 것이 현재 25,000명이 13,500유니트에 사는 것으로 밝혀졌다… 더보기

이민부, 그 이름에서 'service'를 삭제하다

댓글 0 | 조회 2,264 | 2006.03.20
일반인들은 잘 알아차리지도 못하는 사이에 이민부는 슬며시 대외적으로 사용되는 호칭을 변경했는데 이제부터는 'Immigration New Zealand'가 'New Zealand I… 더보기

2월달 House 판매는 증가, 가격은 감소

댓글 0 | 조회 1,551 | 2006.03.19
국내 평균 집값이 1월과 2월사이에 $300,000에서 $295,000으로 감소되었다고 Real Estate Institute에서 밝혔다. 에이전트들은 1월에 6360, 2월에 7… 더보기

[328] 열두살에 부자가 된 키라

댓글 0 | 조회 1,481 | 2006.03.13
유럽과 아시아를 포함, 전세계에서 무려 수천만부 이상이 팔리며 베스트셀러 대열에 오른 '열 두살에 부자가 된 키라(저자 Bodo Schafer:세계적인 경영컨설턴트)'는 돈에 대해… 더보기

오클랜드 부동산 시장 판매는 저조 한데 가격은 상승?

댓글 0 | 조회 2,317 | 2006.03.08
오클랜드 Barfoot & Thompson 부동산 회사의 최근 집계에 의하면 오클랜드부동산 시장은 뒤죽 박죽한 결과로나타났다.전년에 비해서 판매량은줄었지만 가격은 회복되었고 새로운… 더보기

영국인은 31.7% 반면 한국인은 2.2%

댓글 0 | 조회 2,176 | 2006.03.06
지난 1일(수) 있었던 의향서 심사결과 채택건수는 2주전보다 32건 줄어든 579건(1,340명)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중에서 386건이 140점 이상이었지만 100점에서 … 더보기

오클랜드, 23년 동안 가장 많이 오른 지역

댓글 0 | 조회 2,132 | 2006.03.01
뉴질랜드 집값이 지난 23년 동안 73개의 지역중 10곳이 떨어졌으나, 따뜻한 지역이나 일거리가 많은 곳은 많은 증가를 보였다고 밝혔다. Public Policy Research,… 더보기

[327] 숨겨진 수수료 '아는 만큼 아낀다'

댓글 0 | 조회 1,764 | 2006.02.27
만약 한달동안 ATM(현금자동 입출금기)에서 인출 또는 송금, Eftpos, 수표발행등으로 45불의 수수료를 냈다면 이는 1년 정기예금에 1,200 불을 맡겼을때의 6개월치(연 8… 더보기

소규모 아파트투자는 이익? 손해?

댓글 0 | 조회 1,888 | 2006.02.25
주택시장에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지면서 주로 렌트수입을 위해 몇년전부터 집중적으로 건설된 시티아파트에 대한 평가가 다시 나오고 있다. 한 부동산에이전트는 "일반적으로 1베드룸의 가… 더보기

한국, 해외부동산 투자 자유화 1년 앞당겨 내년 시행

댓글 0 | 조회 1,385 | 2006.02.23
이르면 내년부터 한국에서 해외 부동산에 쉽게 투자할 수 있게 된다. 또 올해 안에 주거용 해외부동산 투자 한도(현재 100만 달러)가 없어질 전망이다. 재정경제부 관계자는 22일 … 더보기

학생비자/퍼밋 신청비 인상

댓글 0 | 조회 1,816 | 2006.02.20
오는 28일(화)부터 학생비자 신청비가 현행 70불에서 120불로 인상될 예정이다. 이민부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이와 같은 방침을 세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민부에 … 더보기

[326] 은행들의 서비스 만족도

댓글 0 | 조회 1,126 | 2006.02.15
작년 이맘때 소비자협회에서는 시중 은행들의 고객 서비스부분에 대해 종합적인 평가를 내렸었는데 당시 PSIS는 뉴질랜드 5대은행사들(ASB, National, BNZ, ANZ, We… 더보기

지난 12개월 집 값 16.8%이상 오름.

댓글 0 | 조회 1,545 | 2006.02.13
지난주 1월달 집매매량이 최악으로 보고되었지만 지난 1년 동안 집값은 올랐다는 보고가 나왔다. Quotable Value의 오늘(13일) 통계에 따르면 주거용 부동산은 지난 12개… 더보기

취업비자 수속중에는 방문비자 신청할 수 없다(?)

댓글 0 | 조회 2,079 | 2006.02.11
최근 'A'모씨는 취업비자를 신청해놓고 기다리는 도중 비자만료기간이 다가와서 방문비자를 신 청했다. 하지만 이민부에서는 '취업비자를 신청한 사람이기 때문에 방문비자 신청자로서 자격… 더보기

1월 집매매량 지난 5년동안 최악

댓글 0 | 조회 1,523 | 2006.02.10
뉴질랜드에서 가장 큰 부동산 업체인 Harcourts는 지난 달 판매량이 30~40%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으며 오클랜드에서 가장 큰 부동산 업체인 Barfoot & Thompson… 더보기

주택에 대한 신뢰 점점 빡빡해져

댓글 0 | 조회 1,596 | 2006.02.08
ASB은행에서 최근 실시된 조사서에서는 주택에 대한 신뢰가 많이 빡빡해 졌다고 발표했다. ASB은행의 경제 담당자 Anthony Byett는 35%의 응답자가 앞으로 12개월안에 … 더보기

매니저급은 무조건 연봉 5만불이상(?)

댓글 0 | 조회 3,226 | 2006.02.07
'마케팅 매니저는 평균 연봉이 보통 8만불 정도인데 어떻게 3만불을 받으면서 마케팅 매니저역할을 할 수가 있는가' 이는 최근에 기각당한 한 신기술이민건에 대한 이민부의 최종 답변이… 더보기

[325] 디지털 카메라 인화는

댓글 0 | 조회 1,618 | 2006.01.31
한국에 비해 성장속도는 더디지만 디지털 카메라 판매와 함께 디지털 카메라 인화(印畵)등 서비스 시장은 최근 들어 급팽창하고 있는 추세로 올해말경에는 카메라 스토어나 인화서비스매장의… 더보기

평균 dairy farm $3.2million을 기록.

댓글 0 | 조회 1,609 | 2006.01.27
평균 dairy farm금액이 한 달동안 거의 1 million이 오르면서 기록을 세웠다. 부동산 협회는 23일 작년 11월에 평균 dairy farm이 2.3million이였는데… 더보기

경제전망 어두움에 불구, 주택 투자자 함박웃음

댓글 0 | 조회 1,595 | 2006.01.24
뉴질랜드 투자자들이 부동산 투자로 경기가 안좋은 상황이였던 2005년 이였는데도 불구하고 그들의 이익은 증가 되었다고 보도되었다. 부동산 시장이 서서히 떨어질거라는 예보에도 불구하… 더보기

[324] '화질로 승부', LCD TV의 최강자는

댓글 0 | 조회 1,603 | 2006.01.16
뉴질랜드 소비자협회에서는 두달전 대형 디스플레이의 양대산맥인 플라즈마와 LCD TV의 밝기(대개 1000cd/㎡와 같이 표기), 대비(Contrast:검은색과 흰색의 비율), 해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