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방에 속옷 많았던 여성 등 작년 회계년도에 3300명 입국 거부당해

서현 0 1,969 2019.01.11 17:09

2017 7월부터 작년 6월말까지 2017/18회계년도에 모두 3000여명 이상이 뉴질랜드 입국을 거부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1 11() 뉴질랜드 이민부(Immigration NZ)는 한 해 동안 입국 거절 통계와 함께 사례들을 공개했는데, 그중에는 가방에 많은 속옷(lingerie)과 의복(leather outfits)을 가지고 왔던 한 여성도 포함됐다.

 

에스토니아 출신으로 런던을 거쳐 휴가차 입국했다는 이 여성은, 이전에 워킹 홀리데이로 머물렀던 적이 있었으며 정밀 심사 결과 웹사이트의 성매매 사이트에 광고가 올라온 것이 확인됐다.

 

여성은 가능한 다음 비행기 편을 통해 돌아가도록 조치됐는데, 이민부 관계자는 성매매는 국내에서 불법은 아니지만 체류 허가는 받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작년 1월에 호주 멜버른에서 퀸스타운으로 입국한 영국 출신의 한 젊은 남성은 불안한 모습을 감지한 입국 심사관이 짐을 뒤진 결과 약물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결국 이전에 A급 및 C급 마약을 복용했던 사실과 함께 MDMA를 소지해 호주에서 처벌받았던 전력이 확인된 가운데 영국과 호주에서 파티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마약 판매도 했던 사실도 함께 드러났다.

 

그는 이전에 뉴질랜드에서 정기적으로 파티를 하면서 마약을 복용했다는 사실도 실토하면서, 남들도 다 하는 일이라 별로 큰 일도 아니라는 태도를 보였지만 결국 이튿날 비행기로 떠나야 했다.

 

작년 회계년도에는 총 680만명이 뉴질랜드에 도착했던 가운데 모두 3378명이 입국 심사에서 문제가 됐다.

 

이 중 1724명이 비자가 없었으며 908명은 입국 요건에 부합하지 못했고 436명은 이민국의 경보 시스템(immigration alerts)에 걸렸다.

 

또 다른 204명은 유효한 여행증명서류(no valid travel documents)가 없었으며 103명은 위조 여권이나 신분증 문제로 입국이 거부된 것으로 나타났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MIK - 화장품 전문 쇼핑몰
mik,buymik,화장품,한국,라네즈,설화수,헤라,이니스프리,마몽드,잇츠스킨,후,마스크팩,믹,바이믹 T. 097777110
미드와이프 김유미 (Independent Midwife YOOMI KIM)
임신, 출산, 출산후 6주 신생아와 산모의 건강 관리를위해 함께 하는 미드와이프 김 유미 T. 021 0200 9575

Notice

국립대학 윈텍, 학비 할인 및 장학금 혜택

댓글 0 | 조회 3,729 | 2018.11.09
뉴질랜드 국립 윈텍대학 Waikato Institute of Technology (Wintec)에서는2019년 2월 4일부터 시작되는 조건부 입학 영어 과정인 NZCEL과정에 등록… 더보기

따뜻하고 끊임없는 동기 부여, 즐겁게 배우는 영어

댓글 0 | 조회 1,891 | 2019.02.22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한인들은 뉴질랜드에서 태어나지 않은 이상 끊임없이 제 2외국어인 영어 공부를 하며 자신이 원하는 목표를 향해 달려간다. 2019년, 영어 공부는 어디에서 어떻… 더보기

선택의 폭이 더 넓어졌습니다! 고국방문 의료서비스 종합검진 특별가

댓글 0 | 조회 791 | 2019.03.12
해외교민을 위해 드리는 건강선물 종합검진!!선택의 폭이 더 넓어졌습니다!한 차원 높은 고국방분 의료서비스 이제 휴람을 이용해 보세요!!

오클랜드 미들모어 병원 간호사 2명, 퇴근길에 폭행당해

댓글 0 | 조회 2,227 | 17시간전
오클랜드미들모어 병원 간호사 두 명이 퇴근길에 폭행당해 그 중 한 명은 뼈가 부러졌다.간호사 기구는 지역 보건위원회가 이미 제기된 안전 위협에 귀를 기울였다면, 이번 폭행 사건은 … 더보기

크라이스트처치 총격 테러 이후, 페이스북 변화 약속

댓글 0 | 조회 842 | 17시간전
크라이스트처치 총격 테러가 발생했을 때, 테러범이 총기 난사 현장을 생중계한 페이스북은 이후 변화를 약속하고 있다.잔인한 살해 현장 영상이 생중계되는 것을 바로 막지 못하고, 영상… 더보기

‘일상 속 기억과 행동’ 다섯번째 다가오는 4.16 기억벤치 사업​

댓글 0 | 조회 691 | 2019.03.16
다섯번째 다가오는 4.16.....더 좋은 세상 뉴질랜드 한인모임에서는 세월호 5주기를 준비하며 ‘일상 속 기억과 행동’을 위해 기억벤치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2018년 한해 … 더보기

밀포드 트랙에서 실종된 70대 일본인 여성, 야간 투시경 덕분에...

댓글 0 | 조회 1,409 | 17시간전
금요일,73세의 일본인 여성이 밀포드 트랙에서 함께 걷던 그룹에서 이탈되어 실종되었다가 안전하게 발견되었다.그녀는 피오르드랜드 국립 공원의 밀포드 트랙(Milford Track)에… 더보기

제 641호 코리아 포스트 3월 26일 발행

댓글 0 | 조회 223 | 17시간전
오는 3월 25일 제 641호 코리아 포스트가 발행된다. 이번호 인터뷰에는 배움의 질주를 멈추지 않고 도전하고 있는 72세 교포가 있다. 60세가 넘는 나이에 도전한 온라인 대학 … 더보기

안개로 인해 오클랜드 항공편 취소 및 지연

댓글 0 | 조회 713 | 2019.03.23
일부 오클랜드 항공편이 토요일 아침 안개로 인해 취소 및 지연되었다.약 7편의 국내편 항공기 출발과 6개편의 도착 항공편이 취소되었다.13개의 국내편 항공편은 지연되었다.웰링턴, … 더보기

채텀 아일랜드 근처 보트 침몰, 3명 구조돼

댓글 0 | 조회 497 | 2019.03.23
채텀 아일랜드 근처에서 크레이 피시를 잡던 보트가 침몰되었지만, float-free distress beacon과 VHF 라디오 네트워크 덕분에 3명이 구조되었다.뉴질랜드 구조조정… 더보기

KCR 방송, 운영 어려움에 후원금 기다리고 있어

댓글 0 | 조회 6,925 | 2018.09.06
KCR 라디오는 뉴질랜드 공중파 FM104.6을 통해 매주 월요일~금요일까지 오전 9시 40분부터 11시까지 방송된다.1995년 9월 첫 방송을 시작한 KCR 라디오 방송은​​다양… 더보기

평화공감 걷기, 토요일 롱베이 비치에서 10시 30분

댓글 0 | 조회 585 | 2019.03.23
한달에 한 번 진행되는 평화공감 걷기가 23일 토요일에는 롱베이 비치에서 있을 예정이다.뉴질랜드 한인여성회와 민주평통 뉴질랜드협의회에서 하는 평화공감 걷기는 아름다운 뉴질랜드의 자… 더보기

[크라이스트처치 테러 희생자 추모] 오클랜드 도메인

댓글 0 | 조회 490 | 2019.03.23
3월 22일 금요일 저녁 6시부터 오클랜드 도메인에서 크라이스트처치 테러 희생자 추모 행사 "Jummah Remembrance: Vigil for lives taken in Chr… 더보기

뉴질랜드에서 가장 작은새 티티포우나무, 웰링턴 질란디아로 돌아와

댓글 0 | 조회 647 | 2019.03.22
마오리어로 tītipounamu라고 불리는 뉴질랜드에서 가장 작은 새 라이플맨(Rifleman)이 수십년 만에 웰링턴으로 되돌아왔다.57 마리의 tītipounamu 새가 Wain… 더보기

오늘 1시 32분부터 2분간 묵념, 테러 희생자를 위한 추모 의식

댓글 0 | 조회 1,162 | 2019.03.22
(KCR방송=뉴질랜드) 뉴질랜드는 오늘 딘 에버뉴에 있는 Al Noor Mosque 건너편 Hagley Park 에서 2분 동안의 침묵과 함께 크라이스트처치 테러 공격 희생자들을 … 더보기

Westland Milk Products사 중국에 매각, 폰테라 회장 우려의 목소…

댓글 0 | 조회 1,558 | 2019.03.22
(KCR방송=뉴질랜드) 폰테라 (Fonterra)사는 또 하나의 뉴질랜드 협동조합이 외국에 양도되는 것을 보는 것이 슬프다고 말하면서, Westland Milk Products 사… 더보기

총격 테러 현장인 두 곳의 사원, 어제와 오늘 각각 다시 문열어

댓글 0 | 조회 1,076 | 2019.03.22
(KCR방송=뉴질랜드) 지난 금요일 총격 사건 이후 처음으로, 어젯밤에 사람들이 린우드 모스크로 돌아가는 것이 허용되었다.어제 오후 보행자들에 대한 교통 통제가 완화됐으며, 경찰은… 더보기

[포토뉴스] 가을 하늘에 펼쳐지는 에어쇼

댓글 0 | 조회 631 | 2019.03.21
이 사진은 재뉴사진가협회 박현득님의 작품입니다.

자신다 아던 총리, 반자동 소총 등 금지령 발표

댓글 0 | 조회 2,177 | 2019.03.21
자신다 아던 총리는 모든 군사용 반자동 무기와 소총에 대한 금지령을 발표했다.아던 총리는 크라이스트처치 총기테러가 발생한 후, 테러 발생 10일 이내에 총기법이 강화되어 바뀔 것이… 더보기

마이크 부시 경찰청장, 테러 희생자 50명 신원 모두 확인

댓글 0 | 조회 1,230 | 2019.03.21
마이크 부시(Mike Bush) 경찰청장은 50 명의 크라이스트처치 총기난사 테러 희생자가 모두 확인되었다고 발표했다.그는 당국이 총격 사건이 발생한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린 우드 사… 더보기

뉴질랜드 세계행복지수 156개국 중 8위, 1위는....

댓글 0 | 조회 1,994 | 2019.03.21
뉴질랜드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국가'8위 타이틀을 차지했다.유엔 산하 자문기구인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SDSN)’는 2012년부터 매년 세계행복보고서를 … 더보기

금요일에 테러 희생자 위한 2분간 묵념, 전국적으로 추모 행사

댓글 0 | 조회 1,341 | 2019.03.21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끔찍한 총기 난사 테러가 발생한 후, 금요일에는 전국적으로 많은 곳에서 추모 행사가 있을 예정이다.20일 수요일에는 테러 희생자들 중 Khaled Mustafa와… 더보기

[CHCH총기테러] 희생자와 가족 위한 기부금, 9백만 달러 모금돼

댓글 0 | 조회 662 | 2019.03.21
지난 3월 15일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테러 희생자와 그 가족들을 돕기 위해 마련된 온라인 기부 사이트에서 9백만 달러 넘는 금액이 모금되었다.온라인 기부모금 사이트인… 더보기

크라이스트처치 한 사업가, 총기테러 영상 공유 혐의로 법정 출두

댓글 0 | 조회 1,144 | 2019.03.21
크라이스트처치의 한 사업가는 총기 테러 생중계 영상을 배포한 혐의로 법정에 출두했다.44세의 필립은 수요일,크라이스트처치 지방 법원에 출두했을 때 보석 신청이 거부되었다.그는 4월… 더보기

팔뚝에 tā moko 문신 있어, 에어 뉴질랜드 취업 거부된 남성

댓글 0 | 조회 1,879 | 2019.03.21
황가레이에 사는 한 남성은 왼쪽 어깨와 오른쪽 팔뚝에 tā moko 문신이 있어서 에어 뉴질랜드의 취업이 거부된 것으로 알려졌다.36세의 시드니 헤레마씨는 두 문신 모두 회사 셔츠… 더보기

중국 사업가 단체, CHCH테러 희생자 위해 235만 달러 모금

댓글 0 | 조회 1,260 | 2019.03.21
(KCR방송=뉴질랜드) 뉴질랜드를 방문 중인 중국사업가들이 속한 한 단체가 크라이스트처치 총기 난사 사건의 희생자들을 위해 235만 달러를 모금했다.사고 발생 당시 이 단체는 사업… 더보기

키위 낙농회사, 정부 자금 대출 추진 중단으로 중국 회사로 판매 예정

댓글 0 | 조회 784 | 2019.03.21
(KCR방송=뉴질랜드) 한 낙농 회사를 위한 정부자금 990만 달러 대출이 더 이상 추진되지 않을 예정이며, 현재 중국 구매자들이 그 회사를 매입할 것으로 보인다.제신다 아던 총리… 더보기

유제품 가격 8차례 연속 상승

댓글 0 | 조회 496 | 2019.03.21
(KCR방송=뉴질랜드) 유제품 가격이 다시 올랐으며, 8차례 연속해서 올랐다.최근의 세계 경매에서, 유제품 평균 가격은 1.9% 상승한 톤당 $4,846(NZD​)였다유제품 가격은… 더보기

멜리사 리 의원 칼럼] "크라이스트처치 총기난사 이후 하나로 단결된 뉴질랜드"

댓글 0 | 조회 1,653 | 2019.03.20
3월15일금요일뉴질랜드는뿌리까지흔들리는충격을받았습니다.크라이스트처치의수많은가족들에게저질러진이루다말할수없는행악은뉴질랜드전국민의마음을아프게하였습니다.저희의최우선은피해자들,그들의가족들,… 더보기

이민부 착오로 출발지 공항에서 밤새운 워크비자 소지자

댓글 0 | 조회 2,567 | 2019.03.20
이민부 착오로 워크비자 소유자가 출발지 공항에서 20시간이나 붙잡혀 있었으며 제때 돌아오지 못하는 등 큰 고초를 겪었다.피해자는 중국 출신의 벽돌공(brick layer)인 마오(… 더보기